• 설교
  • 예화
  • 자료
  • 성경
!Año nuevo, Ropero nuevo!(New year, new Clothes!, 새해에 새 옷을!)/ Juan 19:23-24(요19:23-24)/ Alejandra Borda/ 신년축복주일설교/ 2013-01-03
!Año nuevo, Ropero nuevo! Juan 19:23-24 Juan 19:23-24 “Cuando los soldados hubieron crucificado a Jesús, tomaron sus vestidos e hicieron cuatro partes, una para cada soldado. Tomaron también su túnica la cual era sin costura, de un solo tejido de arriba abajo” Esta es una cita bíblica que nos refiere que Jesús usaba vestiduras sin costura, sus vestiduras eran “perfectas”. A través de esta palabra podrás discernir que vestiduras perfectas como las de Cristo, debes usar; y aquellas que están imperfectas, te llevará a desechar. Para poder recibir esta palabra en tu vida, es necesario que antes examines tu ropero espiritual para que este sea renovado y transformado y para esto necesitas tener una actitud de cambio. Cuando finaliza y comienza un año nuevo, cada persona tiene una forma diferente de actuar con su ropero, clóset o armario. Según como actuamos frente al arreglo de nuestro armario, actuamos en nuestra vida espiritual. El estado de tu clóset, es el reflejo de tu relación con Dios. Partiendo de este punto, las personas se pueden catalogar o dividir en tres grupos diferentes: Cuando se termina un año e inicia uno nuevo encontramos: Los que no hacen nada; tienen el clóset que se revienta pero no sacan nada, cada vez que se tropiezan con algo que ya no usan, siempre existe una excusa: Me lo pondré cuando pierda unos kilitos, lo usare en una ocasión especial, cuando compre el pantalón que le combine, siempre tienen una excusa para recibir los cambios. Estas personas nunca cambian, siempre los vemos lo mismo que antes. El segundo grupo de personas son las que esperan que el año pase para ver que le dieron, que se pudo comprar, que le regalaron, cuanto van a bajar de peso; y de esta forma, conforme lo que reciban, descartan. Este tipo de personas por lo general los cambios se les convierten en crisis, cuando necesitan verse diferente, es un problema, por que Ninguna cosa les gusta y todo esta mal. Y el tercer grupo, son todos aquellos que antes de que termine el año sacan todo lo que no usan, lo que no les sirve, lo que ya no les queda y el armario queda casi vacío y simple mente quedan en espera muchas veces por fe, de todo lo que le han pedido al Señor. Este grupo de personas son triunfadores, en sus manos esta la victoria, porque antes de venir los cambios, ellos están preparados y dispuestos para ellos. Que significado tendrá el vestido: A los reyes se les reconoce por sus vestidos, a los militares, a los niños de determinado colegio, a José se les distinguía por la túnica de colores... El vestido de una persona nos dice dos cosas: Qué es?. Y Quién es?. Hoy vamos a ver que para vernos como hijos de Dios que somos, nos es necesario cambiar el ropero, renovarlo, buscar que nuestros trajes sean sin costura, sin defecto y colocarnos algunos trajes que en ocasiones se nos olvida que debemos llevar limpios todos los días. Por lo general usamos dos tipos de ropa, la ropa interior y la ropa exterior, en la vida espiritual sucede lo mismo. COMENCEMOS POR LA ROPA INTERIOR. Esta es la que te dice Que eres. En nuestra vida espiritual hay tres tipos de ropa interior y cada vez que Ud. se este vistiendo, recuerde siempre ponerse esta tipo de vestido. Veamos cuales son: 1. EL VESTIDO DE LA SALVACIÓN, Génesis 3:21 Desde el mismo día en que el hombre peco y genero perdida de su vida eterna, Dios fue el primero que los vistió, ellos intentaron taparse, pero Dios los vistió. El anticipo y anuncio nuestra salvación. Por que? Por que para que fuésemos salvos, era necesario un sacrificio y a este capitulo la palabra no nos había hablado de sacrificios por no haber pecados, pero Dios es quien ofrece el primer sacrificio mata un animal y con su piel, hace vestiduras para cubrir al hombre. El hombre se sentía desnudo y así estaría recordando siempre que era un pecador. Más Dios lo cubre con pieles y le dice “Tienes otra oportunidad, más difícil pero te ofrezco una nueva oportunidad”. 2 Corintios 5:2 Por que dirá la palabra: revestido? por que desafortunadamente hay cristianos que tienen por costumbre quitarse en la noche esta ropa interior de la salvación y al día siguiente se le olvida colocársela de nuevo. Nosotros no podemos andar sin salvación por que si Dios viene para donde nos vamos? Por esto no podemos colocarnos el resto de al ropa sin habernos vestido de salvación- 2. EL VESTIDO DE TESTIMONIO, Colosenses 3:9-10 Iglesia, Yo creo que ninguno se deja los mismos interiores por mas de un día, de la misma manera como uno a diario se cambia los interiores, a diario esta vestidura se debe cambiar y renovar. Día a día hay que despojarnos de esa imagen sucia, contaminada, de pecado y clocarnos una nueva que huela a testimonio como dice su palabra, que se vea en nosotros la imagen de cristo. El verso 10 b significa que la nueva vida, cada día que pasa, logre ejercer dominio total sobre nuestra condición de pecadores, sobre nuestra conducta moral. 3. VESTIDO DE LA IDENTIDAD, Gálatas 3:27 Bautismo viene de la palabra “baptista”, y significa un proceso de inmersión, sumersión y emersión. Pero la expresión es “bautizados”, vienen de “baptizo” que significa bautizar. Esta palabra griega era usada cuando se tenia una tela sumergiéndola en una tinaja pequeña y luego esta en una mas grande. Cuando la prenda era teñida, perdía la identidad anterior y recibía una nueva. Espiritualmente, asumimos querer dar un testimonio, asumimos identificarnos con Cristo. No nos podemos levantar y decir, no voy a ser santo, hoy no quiero que me identifique que voy a una Iglesia, hoy no quiero ser espiritual. No se puede por que sencillamente llevamos su marca. Ahora mire esto, si Ud. va a comprar ropa interior encuentra de todas las marcas y valores pero lo que si se, es que la mas fina cuesta mucho. Iglesia su vestidura interior (Santidad, Testimonio e Identidad) costo mucho, el Padre pagó un precio muy alto, su Hijo. Apreciemos este regalo maravilloso que Dios nos ha entregado. No podemos seguir quitándonos y poniéndonos a nuestro antojo por que nos pertenece. AHORA HABLEMOS DE LA ROPA EXTERIOR La que dice Quién eres, la que habla de nuestra imagen. Podríamos hablar de oración, comunión, servicio, ministerios... pero vamos a centrarnos en 5 vestidos que es necesario que elimines de tu ropero para que luzcas diferente, renovado, siempre en victoria. 1. VESTIDURAS DE DERROTA, Gen 27:15 Todos conocemos la historia de estos dos hombres, Las vestiduras de Esau fueron puestas a Jacob, pero eran de derrota. Por que?. Gen 25:27-34 Por que Esau fue quien vendió su progenitura su derecho de ser bendecido, su derecho de ser el mas prospero, su derecho de ser el generador de bendiciones, simplemente por que llego cansado y prefirió un plato de lentejas. Como Esaú pensó que moriría debido a su enorme cansancio, dejo de sonar, dejo de tener esperanzas. Como hijos de Dios tenemos la certeza de que muchas promesas faltan por venir y por esto hoy no nos rendimos y en cambio, nos despojamos de todo vestido de derrota. 2. VESTIDURAS DE LEPRA, Levítico 13:47-52 El vestido de la lepra es el vestido del pecado. La palabra nos dice que debía ser encerrado durante 7 días. Esto significa Oportunidad en Cristo. Por pecadores que hayamos sido, tenemos la posibilidad de ser restaurados, depende solo de nosotros. No importa el pecado, no importa el portador del pecado, por esto nos habla de vestidos de lino, de lana, de cuero. Pero siempre es necesario despojarnos del vestido de pecado. Dice que si hubiere lepra este será quemado. La lepra se posaba sobre las ranuras, las costuras, los dobleces; por esto es necesario mirarnos a diario al espejo espiritual para buscar en esos rincones ocultos donde nuestros ojos de hombres no alcanzan a ver para erradicar toda vestidura de lepra, de pecado de nuestras vidas. 3. VESTIDURAS DE ENGAÑO, Josué 9:3-6, 16-21, 23 Las vestiduras de engaño producen esclavitud. Una persona que vive engañando y mintiendo para justificarse, es una persona que siempre va a estar por debajo de los demás, así aparentemente tenga posiciones altas, es una persona que va a estar ubicando bajos lugares, bajos posiciones en todas las áreas de su vida. Son personas que tienen complejos de debilidad y otro tipo y se defienden con la mentira y el engaño como este pueblo. Estos hombres por mentirosos fueron confinados a ser leñadores y aguateros. Ellos no mintieron por querer, ni por costumbre, ni por placer, sencillamente por temor y las mentiras por temor generan consecuencias mas graves por que a la final, nada queda oculto y terminan siendo desnudados. Es tiempo de despojarnos de las vestiduras de la mentira y el engaño para estar en el lugar que Dios nos tiene preparado, para estar por cabeza y no por cola. 4. VESTIDURAS DE LA VERGÜENZA, O DE LA PENA, 2 Samuel 10:4 Al leer esta historia pareciese que Hanún era un hombre perverso y desconfiado. No creyó que los siervos de David le fueran a honrar y estos hombres perdieron su credibilidad. Hanún se burló de ellos, los ridiculizo, los dejo con media barba y aparte de todo les corta las túnicas al nivel de las nalgas, como en las películas. Pero saben, lo que mas me impacto de éstas palabras, es que cuando van donde David, el los resguarda, los manda a casa mientras su barba crece de nuevo, para que se vistan y les dice: “Volved”. Los hijos de Amón al ver que David no hizo nada, decidieron atacarlo pero David se dividió en dos grupos de batalla y fueron contra Amón y los sirios y estos salieron huyendo. V11,14 Cuando tú decides despojarte de las vestiduras de la vergüenza y la pena, por más que hayas tenido o no culpa en ello, Dios te va a respaldar. Iglesia, es de valientes reconocer los errores y pedir perdón, y aunque nos hayan cortado las túnicas hasta las nalgas, Dios nos va a guardar y a respaldar. 5. VESTIDURAS DE RUINA, Job 13:28 Este es el ultimo verso del capitulo 13. Job se sentía carcomido, desecho, desleído. Y estas palabras las dijo luego de que se quejase y defendiera su integridad ante Dios. Luego de estar viendo lo mentirosos y todos los defectos de sus amigos, luego de estar preguntándole a Dios por que tuvo que vivir ese trato, por que no vino el mismo trato para sus amigos que si hacían lo malo y murmuraban y renegaban en verdad. Algunos dicen: Dios porque yo no nací con mejor casa, con mejor carro.. Iglesia, hasta que no dejes de ver lo que no tienes, no podrás ver lo que posees y habrás de poseer. El mirar lo que nos falta nos trae ruina, El esperar en cristo te trae abundancia. Pablo decía: “Para mi, el vivir es Cristo y el morir es ganancia. Hasta tanto no te despojes del vestido de la ruina, no podrás vestir el vestido de la fe y la victoria que es en Cristo Jesús. CONCLUSIÓN: Si aprendemos a revestir y vestir apropiadamente nuestro espíritu, llegaremos con honores ante la presencia de Dios Padre para vestir aquellas que nos identificaran como la esposa el Cordero Inmolado. Apocalipsis 19:8 “Y a ella se le han concedido que se vista de lino fino, limpio y resplandeciente; por que el lino fino es las acciones justas de los santos” Contacte al Autor: alejandraborda [arroba] gmail.com Ministerio: CFA Norte
1-4번째 대접 재앙/계16:1-9
1-4번째 대접 재앙/계16:1-9 2003-06-20 15:42:41 read : 13 계시록 16장에는 계시록의 마지막 재앙인 일곱 대접 재앙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오늘은 그 중에서 4가지를 살펴보려고 합니다. 그런데 이러한 재앙들은 이미 우리 사회 속에 조금씩 나타나고 있는 것임을 우리가 알수 있는데 주님의 재림의 날(정확히는 재림 직전에)에 이 모든 재앙들이 다 이루어 질 것입니다. 아무튼 이 7대접 재앙은 우리가 사는 땅 위에와, 물 위에와, 바다 위에와 태양 위에 부어지는 그런 내용입니다. 또 이 재앙은 곡식 추수가 끝난 다음에 거기에 포함되지 못한 사람들을 심판하는 재앙입니다. 마치 농부가 알곡을 추수해서 곡간에 저장하듯이 예수님께서 직접 추수하시는데 여기 끼지 못하는 사람들, 가라지 같고 쭉정이 같은 인생 염소 같은 인생에게 내리는 아주 무서운 심판입니다. 이제 구체적으로 재앙의 내용을 살펴보도록 합시다. 1절을 보면 "또 내가 들으니 성전에서 큰 음성이 나서 일곱 천사에게 말하되 너희는 가서 하나님의 진노의 일곱 대접을 땅에 쏟으라 하더라" 왜 이와 같이 큰 음성으로 말했을까요? 그것은 너무도 큰 심판이 임하기 때문입니다. 작은 명령이 아니라 큰 명령이기 때문에 이처럼 큰 음성으로 말씀한 것입니다. 계시록 16장에는 '크다'나 '큰'이라는 단어가 계속 반복되어 나옵니다. 9절에 "사람들이 크게 태움에 태워진지라", 지금 우리가 살펴본 1절에도 "큰 음성"이 나오고, 12절에도 "큰 강 유브라데에 쏟으매", 14절에는 "큰 날의 전쟁을 위하여 그들을 모으더라", 18절에도 "어찌 큰지", 19절에는 "큰 성이 세 갈래로 갈라지고", 21절에 "큰 우박이 하늘로부터 사람들에게 내리매", 21절에는 "그 재앙이 심히 큼이러라"고 했습니다. 여러분 여기 크다는 단어가 계속 반복해서 나오는 것은 우연이 아닙니다. 일곱 대접 재앙이 너무나 크고 엄청난 것이기 때문에 그 규모와 범위가 다른 것과 비교 할 수 없어서 "큰 음성으로" 외치는 것입니다. 그런데 놀라운 것은 그 큰 음성이 "성전에서"났다는 것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자신의 뜻을 바로 이 성전을 통해서 전달하십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렇게 마지막 경고의 말씀도 성전을 통해서 들을 수 있고, 마지막 재앙 때에 무엇을 준비해야 할지도 성전을 통해서 알 수가 있는 것입니다. 이렇게 요한 계시록의 재앙들 가운데서도 특히 일곱 대접 재앙은 너무도 큰 재앙입니다. 첫번째 대접 재앙 2절을 보면 "첫째가 가서 그 대접을 땅에 쏟으며 악하고 독한 헌데가 짐승의 표를 받은 사람들과 그 우상에게 경배하는 자들에게 나더라"고 했습니다. 첫 번째 대접 재앙의 대상은 바로 땅입니다. 땅은 어떤 곳입니까? 바로 저와 여러분이 살고 있는 곳입니다. 우리의 집이 있고 직장을 가지고 있는 곳이 바로 땅입니다. 그런데 바로 이 땅에 대해 심판이 있을 것이라는 것입니다. 2절은 아주 구체적으로 재앙을 묘사해 놓고 있습니다. "악하고 독한 헌데가 짐승의 표를 받은 사람들과 그 우상에게 경배하는 자들에게 나더라"고 했습니다. 이 첫 번째 재앙이 짐승의 표 받은 사람과 그 우상에게 경배한 자들에게 임한다는 것입니다. 다시 말해서 666이라는 짐승의 표를 오른손이나 그 이마에 받은 자들에게 이런 독종이 나타날 것이라는 것입니다. 이것은 보통 종기가 아니라 이름 그대로 '독종'입니다. 제가 어렸을 때만 해도 못살던 때라 아이들이 머리나 몸에 헌데가 많고 피부병으로 고통을 많이 당했습니다. 그런데 그런 것과는 비교도 안되는 독하고 굉장히 악한 종기라는 것입니다. 북한과 같은 공산주의 국가에서는 김일성이나 김정일 뱃지를 달아야 살아 갈수 있습니다. 그러나 앞으로 다가올 종말의 날에는 김정일 뱃지가 아니라 666이라는 인을 맞아야 상거래도 할 수 있고 살아 남을 수 있는 사회라는 것입니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육신이 살아 남기 위해 믿음을 버리고 우상에게 절하고, 점치고, 이마와 오른손에 우상인 짐승의 표를 받게 된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바로 이런 짐승의 표를 받고 우상에게 절한 자들에게 하나님이 내리시는 재앙이 바로 악하고 독한 종기라는 것입니다. 출 9:9에도 이와 비슷한 독종이 있습니다. 출애굽 시에 하나님이 애굽에 내린 재앙 중에 여섯 번째 재앙이 바로 독종의 재앙입니다. 또 욥기 2:7에도 욥이 독종으로 인해 고통을 당했습니다. 열왕기하 20:7에도 보면 히스기야 왕이 독종으로 얼마나 많은 고통을 당했는지 모릅니다. 이렇게 성경을 보면 하나님께서 때때로 이 독종을 통해 심판을 하시고 사람들에게 경고하는 것을 알수 있는데 심판 때에는 한두 사람들에게 임하는 것이 아니고 이 독종이 666표를 가진 모든 사람들에게 임할 것이라는 것입니다. 두 번째 대접 재앙 3절에 "둘째가 그 대접을 바다에 쏟으매 바다가 곧 죽은 자의 피같이 되니 바다 가운데 모든 생물이 죽더라"고 했습니다. 첫 번째 재앙이 땅에 임하는 재앙인데 반해 두 번째 재앙은 바다에 임하는 것입니다. 둘째 대접을 든 천사가 그 대접을 바다에 쏟을 때 바다가 피같이 변하여 모든 생물이 죽는다고 했습니다. 출7:20에도 보면 이와 비슷한 재앙이 있는데 거기에는 나일강만 피로 변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이 두 번째 대접 재앙은 제한적이고 지역적인 것이 아니라 전 지구적으로 임하게 되는 재앙인 것입니다. 요즘 물 공해가 얼마나 심한지 모릅니다. 그래서 학교에서조차도 수돗물을 믿을 수 없어 정수기를 사용하지 않고는 않되는 상황에 이르렀습니다. 남해바다는 일찍이 우리나라에서 청정해역으로 손꼽히는 곳이었는데 이젠 오염되서 물이 썩고 먹물 같이 시꺼멓게 변하고 말았습니다. 거기에 있는 고기도 먹을 수 없게 되었습니다. 머지 않아 온 세계의 바다가 본문의 바다같이 오염되어 피처럼 먹을 수 없는 물로 변할 것입니다. 이것이 두 번째로 임할 대접 재앙의 내용인 것입니다. 세 번째 대접 재앙 4절을 보시기 바랍니다. "셋째가 그 대접을 강과 물 근원에 쏟으매 피가 되더라"고 했습니다. 처음에는 땅, 두 번째는 바다, 셋째는 강으로 이렇게 차츰 재앙의 범위가 점전 가까워 오고 있습니다. 강뿐 아닙니다. 4절을 자세히 보면 물 근원, 지하수까지 재앙이 미치게 된다는 것입니다. 물은 우리의 생명의 근원입니다. 그래서 인류 문명도 다 강을 중신으로 발달했습니다. 인류는 물을 떠나서는 살수 없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이 생명의 근원되는 강과 샘물에 하나님께서 재앙을 내리시므로 그 물이 피로 변한다는 것입니다. 따라서 물을 마시지 못하는 사람들의 고통과 괴로움은 말로 할 수 없는 것입니다. 왜 하나님은 물을 피로 만드는 재앙을 내리실까요? 그것은 6절에 보면 해답이 나옵니다. "저희가 성도들과 선지자들의 피를 흘렸으므로 저희로 피를 마시게 하신 것이 합당하니이다 하더라"고 했습니다. 이 세상이 많은 주님의 종들을 괴롭히고, 죽이고, 핍박했기 때문입니다. 우리 하나님은 심은 대로 거두시는 분입니다. 그 다음에 제단에서 음성이 들려 옵니다. "또 내가 들으니 제단이 말하기를 그러하다 주 하나님 곧 전능하신 이시여 심판하시는 것이 참되시고 의로우시도다 하더라"(7절) 고 했는데 이 제단은 어떤 제단입니까? 바로 순교자들이 머무는 곳입니다. 그러므로 이 심판은 순교자들이 외치는 소리의 응답하는 것이고 동시에 그들이 흘린 피에 대한 보복을 다하는 것입니다. 그곳에서 들려오는 음성은 이 심판이 너무도 당연하다는 것입니다. 이 심판은 너무도 당연하고 공의로운 심판인 것입니다. 네번째 재앙 8-9절을 보면 "넷째가 그 대접을 해에 쏟으매 해가 권세를 받아 불로 사람들을 태우니 사람들이 크게 태움에 태워진지라"고 합니다. 이제 재앙의 범위가 천체입니다.그 중에서도 특별히 태양이 재앙의 대상이 되었습니다. 태양은 단순히 빛만 비춰 주는 것이 아니라 지구상의 모든 생물들이 자라게 해주는 역할을 합니다. 그런데 4번째 재앙에서 천사가 그 대접을 태양에 부으매 그 태양의 빛이 강렬해져서 사람을 태워 죽일 거라는 것입니다. 이것은 문자적으로 태양의 빛이 강렬해져서 사람들을 죽일 수도 있지만 상징적으로는 오늘날 사람들이 레이져나 무기 등 태양열을 이용한 각종 장비들을 일컫는 것들도 될 수 있습니다. 사람들은 하나님이 주신 태양을 잘 선용하지 않고 살상 목적으로 악용하여 죄를 저지르기도 합니다. 아무튼 그 어느 것이든지 간에 이 태양이 우리 인간들에게 임하는 재앙이 된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주목할 것은 이러한 무서운 재앙을 당하고도 사람들은 회개하지 않는 다는 것입니다. "이 재앙들을 행하는 권세를 가지신 하나님의 이름을 훼방하며 또 회개하여 영광을 주께 돌리지 아니하더라"(9절) 이게 문제입니다. 이런 재앙을 보고 사람들이 하나님 앞에 회개하고 뉘우치면 좋겠는데 오히려 하나님의 이름을 훼방하고 영광을 가리우는 일을 할 것이라는 것입니다.
100% 복 받을 짓(1)/ 마18:1-10/ 어린이주일설교/ 2015-05-03
100% 복 받을 짓(1) 마18:1-10 하나님의 말씀 마태복음 18장입니다 제가 중요한 부분 절을 말할 때 우리 같이 읽습니다. 우리 5절부터 10절까지 함께 읽겠습니다. 1 그 때에 제자들이 예수께 나아와 이르되 천국에서는 누가 크니이까 2 예수께서 한 어린 아이를 불러 그들 가운데 세우시고 3 이르시되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너희가 돌이켜 어린 아이들과 같이 되지 아니하면 결단코 천국에 들어가지 못하리라 4 그러므로 누구든지 이 어린 아이와 같이 자기를 낮추는 사람이 천국에서 큰 자니라 5 또 누구든지 내 이름으로 이런 어린 아이 하나를 영접하면 곧 나를 영접함이니 6 누구든지 나를 믿는 이 작은 자 중 하나를 실족하게 하면 차라리 연자 맷돌이 그 목에 달려서 깊은 바다에 빠뜨려지는 것이 나으니라 7 실족하게 하는 일들이 있음으로 말미암아 세상에 화가 있도다 실족하게 하는 일이 없을 수는 없으나 실족하게 하는 그 사람에게는 화가 있도다 8 만일 네 손이나 네 발이 너를 범죄하게 하거든 찍어 내버리라 장애인이나 다리 저는 자로 영생에 들어가는 것이 두 손과 두 발을 가지고 영원한 불에 던져지는 것보다 나으니라 9 만일 네 눈이 너를 범죄하게 하거든 빼어 내버리라 한 눈으로 영생에 들어가는 것이 두 눈을 가지고 지옥 불에 던져지는 것보다 나으니라 10 삼가 이 작은 자 중의 하나도 업신여기지 말라 너희에게 말하노니 그들의 천사들이 하늘에서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의 얼굴을 항상 뵈옵느니라. 아멘 여러분 우리 5월 1일 노동절부터 어린이날까지 황금연휴입니다. 그래서 우리 교인들도 많이 아이들 데리고 출타를 한 것 같습니다. 출타한 우리 쉼과 회복이 있는 교회 교인들에게 하나님의 크신 은혜와 복이 함께 하기를 축원합니다. 어린이날 황금연휴에도 교회 와서 어린이 주일을 지키는 여러분들에게는 그분들보다 만 배의 복이 있을지어다. 아멘 한 사람에게는 만만 배의 복이 있을지어다. ㅎ ㅎ ㅎ 자 우리 주일 학생들 목사님 먼저보고 퀴즈 하나 낼 테니까 맞추는 사람에게는 목사님 안에는 언제나 용돈이 있어요. 마치고 줄 거예요. 서울 시민을 향한 말씀이 무슨 말씀일까? 모르겠어? 누구야? 서울 시민을 향한 말씀은 천만의 말씀입니다. ㅎ ㅎ ㅎ 내가 너무 수준 높은 개그 했나? 하나 더 마칠 때 가만히 생각했다가 답하는 사람 또 줍니다. 여러분 타이타닉 모르지요? 알아 아우 타이타닉에게 구명보트가 있는데 구명보트에는 몇 명의 사람이 탈수 있을까? 설교 마치고 할 거예요. ○ 누구든지 내 이름으로 어린아이 하나를 영접하면 곧 나를 영접함이다. 어린아이 하나를 실족하게 하면 자기 목에 연자 맷돌을 달고, 바다에 빠뜨리는 것이 낫다. 작은 자 중에 하나도 업신여기지 말라. 오늘 우리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어린이 주일인데 오늘 제가 설교 제목을“100% 복 받을 짓”해 놨어요. 조금은 거친 표현이지만은 사람들이 어떻게 해야 하나님의 복을 받는지 모르는 것 같아요. 먼저 여러분 오늘 읽은 5절에 보면 뭐라고 하는가 하면, 누구든지 내 이름으로 어린아이 하나를 영접하면 곧 나를 영접함이다. 여러분들이 예수님에게 무엇을 대접하고, 예수님에게 잘 보이려고 하면은, 남들이 없인 여기는 어린 아이를 영접하는 것이 예수님을 영접하는 것이다. 오늘부터 여러분들이 정말 어린아이들을 잘 대접하고 귀하게 여김으로, 예수님께서 여러분들의 가정과 여러분들의 생애와 우리가 사는 이 땅에, 놀라운 은혜의 복이 임하는 출발이 되는 어린이 주일이 되기를 간절히 소원합니다, 예수님께서는 언제나 좋은 말씀만 한 것이 아니고요, 오늘 이 본문하고 마태복음 23장에는 입에 담지 못할 욕을 하고 계세요. 뭐라고 이야기를 하는가 하면은 누구든지 이 어린아이 하나를 실족하게 하면은 자기 목에 연자 맷돌을 달고, 바다에 빠뜨리는 것이 낫다 이렇게 말을 합니다. 1. 네 손발과 눈이 범죄하면 찍어 버리라, 장애인으로 영생에 들어가는 것이 더 낫다. 어린아이와 사회적인 약자들을 실족하게 하면 수호천사가 하나님께 고소하면 화가 있다. 데이빗 콜먼이 지구상에서 제일 먼저 사라질 나라 대한민국. 2400년이 되면 부산에서 마지막 출산 아이 울음소리. 그리고 네 손이나 네 발이 너를 범죄하게 하거든 찍어 버리라, 장애인으로 영생에 들어가는 것이 더 낫다. 네 눈이 너를 범죄하게 되면 빼어 버리라, 두 눈 가지고 사는 것보다 한눈 가지고 천국에 들어가는 것이 낫다 이렇게 말을 해요. 그러면서도 10절에 우리나라 사람들은 너무 그것이 신화화 되다 보니까 천사론이 좀 약한데 유대교에는 사람들마다 수호천사 가 있다 이런 신앙이 있습니다. 그래서 어린아이 하나를 실족하게 하면은 그 어린아이의 수호신은 어디에 있는가 하면은 하나님 보좌 앞에 가서 언제나 하나님의 얼굴 뵈옵고 있기 때문에 그 수호천사가 하나님께 고소하게 되면 화를 당한다. 예수님께서 그런 말씀을 하신 거예요. 그러면서도 여러분 7절에 보면 뭔가 하면 7절에 보면 어린 아이들이 실족 하게 하는 일들이 있음으로 세상에 화가 있다. 왜 세상에 화가 있는가 하면은 어린아이들이나 사회적인 약자들을 실족하게 하기 때문에 화가 있는데 실족하게 하는 일이 없을 수는 없으나 굉장히 중요한 말입니다. 실족하게 하는 그 사람은 화가 있다 이렇게 말을 하고 있습니다. 왜 이 말씀이 그래 중요하냐 하면은 옥스퍼드대학에 인구 학자로서 아주 세계적인 권위를 가지고 있는 분이 데이빗 콜먼이라는 사람입니다. 이 사람이 말을 하기를 뭐라 했는가 하면은, 이 지구상에서 제일 먼저 사라질 나라가 대한민국이다 이랬습니다. 지금과 같은 출산율 지금과 같은 상태로 가면은 이 지구상에서 대한민국이 제일 먼저 사라지는데 2100년쯤 되면 지금 인구의 절반으로 줄어들고요 2400년이 되면 부산에서는 마지막 아이의 태어나는 울음소리를 듣게 되고, 그 이후가 되면 서울과 수도권 인근에 여러분 굉장히 기뻐하세요, 이제는 2400년만 되면요 동백에 여러분들이 사는 아파트 단지 하나가 한 사람씩 사는 그런 세상이 온다는 거예요. 여러분 참 우리가 웃으면서 하는 이야기지만은 저는 이 말씀을 보면서 실족하게 하는 사람은 화를 당한다는 말씀을 제가 마음에 담습니다. 여러분 우리가 어린아이들을 대할 때에 왜 대한민국이 출산율이 낮고, 대한민국이 지구상에서 제일 먼저 사라져야 되는 나라가 되는가 하면은, 우리 어른들이 어린이날 좀 반성해야 됩니다. 자기 자녀만을 보배로 여기고, 다른 사람의 자녀를 귀하게 여기지 않는 이기심 때문입니다. 오늘 여기에 어린아이를 실족하게 한다고 할 때에 자기 자녀를 실족하게 한다는 말이 아니에요. 다른 사람의 자녀를 실족하게 한다는 말입니다. 오늘과 유사한 본문이 누가복음 18장인데 누가복음 18장에 보면 부모들이 자기 아이를 예수님에게 데리고 올 때에 머리에 안수해 주기를 바라면서 데려 오는데 제자들이 꾸짖으면서 내쫓은 거예요. 예수님 당시에도 자기 배에서 난 자식들은 예수님에게 안수 받아서 복 받기를 바라는 것이 부모의 본능적인 마음이에요. 그런데 제자들은 자기 아들이 아니기 때문에 내쫓았고 꾸짖었다고요. 그럴 때 예수님이 어린아이가 내게 오는 것을 막지 마라 용납하라 이렇게 말씀한 거예요. 여러분 예수 믿고 거듭나게 되면 제가 이야기하는 것 중의 하나가 어떻게 변화되는가 하면은 내 자식이 소중한 만큼 다른 사람의 자녀도 소중하게 여기는 마음이 거듭난 자의 마음이고, 성령의 지배를 받는 자의 마음입니다. 왜 우리가 요즘 자녀를 키우면서 많은 사회적인 비용이 드는가 하면은 자기 자녀만 귀하게 여기다 보니까 지구상에서 우리나라같이 경쟁이 심한 사회가 없는 겁니다. 2. 성령 안에서 거듭나서 내 자녀가 소중한 만큼 다른 사람의 자녀도 소중히 여김으로 말미암아 여러분들이 하나님 앞에 100% 복을 받는 모든 부모들이 되시기를 주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교회에서 하나님의 말씀을 가지고 이런 것들을 깨우쳐야 되는데 하나님 잘 믿으면 내 아들만 잘 된다고 하기 때문에 더 실족 하는 일로 화가 미치게 되는 겁니다. 우리 어린이 주일 맞이하면서 정말 우리 교회는 저는 그래 생각합니다. 여러분들 각자 한 사람 한 사람이 내 자녀가 소중한 만큼 다른 사람의 자녀도 소중히 여김으로 말미암아 여러분들이 하나님 앞에 100% 복을 받는 모든 부모들이 되시기를 주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이렇게 말하고 나면은요 사람들이 또 나가면서 잊어버려요, 그래서 제가 우리 주일학교를 담당하는 우리 교역자들에게 제가 이야기 했습니다. 아이들에게 이름표를 다 달도록 해라. 자기 이름 달고 고 뒤에 부모 이름을 적도록 해라. 왜 그랬는가 하면은요, 저도요 이제 30대 제가 부목사일 때에는 면목동 동부 교회는요 한 천명 모이는데 얘들까지 2천명 되는 이름을요 전부 외웠어요. 그런데 요즘은 돌아서면 잊어버려. 얼마나 아이들에 미안한지 모르겠어요. 만날 때마다. 그래서 이름표를 붙이면 여러분 이런 것 한번 상상해 보세요. 교회 이렇게 와서 아이들이 복도에서나 아니면 마당에서나 지나갈 때에 목사님이나 교회 어른들이 우리 월삭 예배 때 했는데 한번 따라 합시다. 애들 말고 어른들 ㅎ ㅎ 다 크게 따라 하세요. 와, 네가 함상희 집사 딸이구나. 와, 네가 최정화 집사 아들이구나. 왜 목사님 함상희, 최정화만 이야기 합니까? 함상희, 최정화 집사 아들 보민이, 지환이가 우리 교회에 젓먹이 때 와서 나이가 같아요. 우리 교회가 10살인데 그 아이들이 10살이라고요. 정말 여러분 교회에서 만나는 사람들마다 아이들을 그렇게 대할 때에 아이들의 마음이 어떻겠습니까? 정말 설교 마치고 부를 건데요. 예수께로 가면 나는 기뻐요 나와 같은 아이 부르셨어요♬ 하지 않겠습니까? 큰 교회가 되는 것이 중요한 게 아니고요, 그나마 우리 교회가 대한민국에서는 그래도 주일학교가 제일 많은 축에 들어가요, 어른 대비. 왜 그런가 여러분들이 아셔야 됩니다. 목회의 방향이 그래서 그렀습니다. 우리 교회의 초창기에 저 모아미래도 상가에 있을 때 그때에도 저는 어떤 마음으로 목회를 했는가 하면 부잣집 아이들은 외국에 갔다가 어디에 갔다 왔다, 뭐 스키캠프 갔다 왔다, 이런 것 자랑할 때 기죽지 않도록 주일 학생들 어릴 때 다 데리고 대명 콘도 가 가지고 스키캠프 열고요, 오색그린호텔 가서 수련회 한 것은 내 아이만이 소중한 것이 아니라 우리 교회의 가장 가난한 집의 아이도 고급문화를 경험할 수 있도록 해주기 위함이었어요. 오늘도 여러분 이제는 여러분들이 아이들 볼 때에 이것 돈 드는 것 아니잖아요. 여러분 이것 힘 드는 것 아니잖아요. 선생님들이 명찰 붙여 주려고 할 필요도 없어요. 가장 간단한 것은 내가 명찰 달린 아이들에게는 만날 때마다 용돈을 줄려고 그래 ㅎ ㅎ. 그렇지만 여러분들은 그 아이를 볼 때마다 “야! 네가 최정화 집사 아들 지환이구나. 옛날에는 요만했는데 이만큼 컸구나.”라고 이야기를 해 줄 때 아이들이 신나잖아요. 또 아이들만이 아니고 따라 합시다. “와, 네 어머니가 얼마나 훌륭한 분인지 아느냐?” 하얀 거짓말. 아이들은 자기 엄마가 인정받는 공동체가 마음 든든하거든요. 우리 어린이주일 날 오늘 여기 있는 대로 ‘실족하게 하는 자에게 화가 있다.’고 그랬어요. 지금은 내 아이만 알고, 다른 사람의 아이를 소중히 여기지 않고, 내 아이만 잘 되기를 바라는 극렬한 한국의 엄마들 때문에 화가 있는 겁니다. 오늘도 저와 여러분들이 성령 안에서 거듭나서 우리 교회에 모든 아이들이 내 아이가 소중한 만큼, 소중하게 여겨지고, 여러분들이 교회에서 아이들 만날 때마다 머리를 쓰다듬어 주며, ‘정말 네 어머니가 얼마나 훌륭한지 아니? 내가 네 이름은 알았는데 네가 동현인 줄 몰랐구나.’ 만날 때마다 이렇게 해 줄 때 하나님께서 여러분들의 가정과 생업 위에 또 우리 교회에 또 이 나라에 100% 복을 주는 축복이 있을 줄로 믿습니다. 아멘 ◈봉헌 기도◈ 아버지 하나님, 오늘 이 헌금을 드리기까지 많은 스토리가 있습니다. 이 헌금 내 자녀 학원 하나 보내면 더 훌륭하고 더 성공적인 생애를 살 것 같은 마음을 주님 앞에 묻은 자가 드리는 예물입니다. 내 자녀만 성공하고 잘 되기를 바라는 부모의 이기주의가 오늘 우리 대한민국을 극도의 경쟁의 사회로 만들어 버렸고, 어린 아이를 실족하게 하는 자에게 당하는 화를 우리가 당해서 세계적인 권위 데이비드 콜먼조차도 지구상에서 제일 먼저 사라질 나라가 대한민국이라고 합니다. 이 대한민국을 건질 유일한 방법은 복음밖에 없고 교회밖에 없습니다. 오늘도 아버지 하나님, 이제는 헌금을 내 아이 학원 하나 보내면 더 잘 될 것 같은 마음이 들지도 않는 그런 나라 내 자녀가 잘 되는 만큼, 남의 자녀도 잘 되어야 된다는 생각 때문에 공교육만 해도 얼마든지 훌륭하고 행복한 삶을 살아갈 수 있는 대한민국이 오늘도 이 예물을 드릴 때에 우리 안에 일어날 줄로 믿습니다. 아버지 하나님, 우리가 다음 세대에는 남을 이기고 잘 사는 것이 아니라 더불어 살아가는 복된 생애를 살아가도록 성령의 역사는 혈연과 연고를 넘어서는 영원한 가족 공동체임을 교회들마다 선포되게 하시고, 그 말씀이 우리의 자녀들에게 희망이 되는 사회를 물려주는 지혜로운 어른들이 될 수 있도록 순종의 마음 더하여 주시옵소서. 오늘도 그저 어린이주일이라는 명칭 한 번 예배 때 떠들다가 지나가는 것이 아니라, 오늘 이후에 정말 우리 어른들이 아이들을 대할 때마다 네가 어느 집사님 아들이구나, 네가 어느 집사님 딸이구나 하고 아이들 머리 쓰다듬어 주고 기도해 줌으로 이 아이들이 ‘예수께로 가면 나는 기뻐요, 걱정 근심 없어요.’라는 찬양이 입에서 절로 나오는 교회가 되게 하여 주시고, ‘네 어머니가 얼마나 훌륭한 줄 아느냐?’ 우리 어른들의 입에서 이런 소리가 나옴으로 사회적으로 인정받지 못하는 초라한 어머니 때문에 아이들이 기죽지 않는 그런 교회가 되도록 성령님 오늘 말씀이 그저 귓전에 흘러 들어가지 않도록 심비에 새겨지도록 ‘어린 소자 하나를 영접하는 것이 나를 영접함이다.’라는 말씀에 따라 내 아이만이 아니라 다른 사람의 자녀도 소중이 여기는 쉼과 회복이 있는 교회를 만들어 가고, 이 예물이 정말 주님 몸 된 교회를 세워서 사회에서 걱정하고 근심하는 사람들조차도 교회 때문에 희망을 저버리지 않는 그런 아름다운 생수가 흘러넘치는 교회의 초석이 되도록 사용하여 주시옵소서. 우리를 영원한 하나님의 가족 되도록 지금도 성령을 보내어 주어서 하나님을 아바 아버지라 부르게 하시는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 드리옵나이다. 아멘 ◈축도◈ 어린 아이를 천하보다도 귀하게 여기사 품에 안고 축복하시던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놀라우신 은혜와 하나님 아버지의 그 망극하신 사랑하심과 우리 가운데 내주하여서 내 배 아파 난 자식만큼 다른 사람의 자식도 사랑하고 귀하게 여김으로 말미암아 실족하는 사회 속에 화를 당하지 않고, 하나님의 복을 받기로 그 믿음을 허락하시는 성령님의 교통하심이 오늘도 내 자녀가 소중한 만큼 다른 사람의 자녀도 소중히 여겨서 자녀들 때문에 쓸데없는 사회적인 비용이 낭비되지 않으므로 우리의 삶이 더욱 풍성하기를 원하는 믿음의 권속들과 주님의 몸 된 교회 위에 이제로부터 영원토록 항상 함께 계실 지어다. 아멘. 김종웅 목사(쉼과회복이있는교회)
100% 복 받을 짓(2)/ 엡6:1-3/ 어버이주일설교/ 2015-05-10
100% 복 받을 짓(2) 엡6:1-3 하나님의 말씀 에베소서 6장입니다 신약 성경으로 316면이 되겠습니다. 우리 1절부터 3절 그냥 읽지 마시고, 마음에 새기시고 이 말씀에 순종해서 하나님의 은혜의 복이 저와 여러분들 우리 사회에 가득 차기를 간절히 소원합니다. 우리 다 같이 읽습니다. 1 자녀들아 주 안에서 너희 부모에게 순종하라 이것이 옳으니라 2 네 아버지와 어머니를 공경하라 이것은 약속이 있는 첫 계명이니 3 이로써 네가 잘되고 땅에서 장수하리라. 아멘 성경의 부모님: 경외라는 단어는 하나님에게만 쓰는 단어인데 부모에게도 동일하게 씁니다. 부모는 하나님의 반열에 둔다고 한다. 많은 사람들이 제사를 지내지 않는다고 기독교를 근본도 없는 불효자식이라고 말을 하지만은, 그건 잘 몰라서 하는 이야기입니다. 성경은 하나님은 산 자의 하나님이다 이렇게 말을 합니다. 그러면서도 레위기 19장 3절에 보면 부모님을 경외하라 이렇게 말합니다. 경외라는 단어는 하나님에게만 쓰는 단어인데 부모에게도 동일하게 씁니다. 그래서 성경은 부모님을 하나님의 반열에 둔다고요. 그리고 여러분들이 십계명 가운데 약속이 있는 두 계명이 있는데요, ‘천대까지 잘 된다. 땅에서 잘 되고, 장수한다.’라고 하는 주석이 붙어 있는 여러분 계명은 2계명하고 5계명입니다. 2계명은 ‘하나님만 섬기고 우상을 숭배하지 말라. 그리하면 너희가 땅에서 잘 될 거다. 천 대까지 복을 누린다.’ 그러고요. ‘네 부모를 공경하라, 그리하면 네 생명이 길리라.’ 이렇게 말한다고요. 1. 성경은 노부모도 공경을 중요시 여긴다. 부모를 경홀히 여기는 자는 저주를 받을지어다. 백성은 아멘 하라. 하나님은 연세 들고 힘없고 병든 부모님 안에 거하신다는 것을 믿어야 한다. 그만큼 성경은 부모 공경을 중요시 여기고, 또 우리 하나님은 살아 있는 부모님에게 잘 하라고 말합니다. 그럴 때 또 한 가지 우리가 아셔야 되는 것이 부모님은 돈이 많고 힘 있고 건강한 부모를 말하는 게 아닙니다. 연세가 드시고 돈이 없고 건강이 여의치 못한 부모를 공경하라, 주안에서 라고 이야기를 하니까, 그저 우리가 예수 믿는 것만 부모에게만 공경을 하라는데 주안에서 in Christ 라는 말은 그런 의미가 포함되어져 있어요. 부모님이 연세가 들고, 돈이 없고 나에게 짐이 될 때에도 그 부모님을 공경하라. 그러면서도 모세오경에 보면 출애굽기 21장 15절에 보면 자기 어머니나 아버지를 치는 자는 반듯이 죽일지니라. 그리고 17절에 보면 ‘ 기의 아버지나 어머니를 저주하는 자는 반듯이 죽일지니라.’ 그래요. 신명기에는 자식이 술을 먹고 방탕하고, 부모의 말을 듣지 아니하면 그 부모는 자식을 그 성읍의 장로들에게 데리고 와서 타이르고 그 말을 듣지 아니하면 성읍 사람들이 전부 돌로 쳐 죽여라. 옛날 우리나라도 그랬지요, 마을에서 말 안 듣는 자식은 멍석에 말아서 멍석말이라는 것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부모를 경홀히 여기는 자는 저주를 받을지어다. 라고 하면 모든 백성이 아멘으로 화답을 하라, 이렇게 말하고 있습니다. 루트도 뭐라고 이야기하는가 하면 부모를 하나님의 대리자라고 이야기 했다고요. 오늘도 여러분 이 시간 우리 어버이날인데 그저 하루 엄마 아버지 잠깐 생각하고, 눈물 흘리고 돌아가는 시간이 아니고, 우리나라가 지금 굉장히 어렵고 힘들고 여러분들의 삶이 팍팍한데 나라 경제는 어떻게 일어나는가? 여러분들의 가정의 삶은 어떻게 일어나는가? 지난주 이번 주 이야기 했지요. 어린아이를 귀하게 여길 때 하나님이 복 주십니다, 그래서 예수님을 영접하고 섬기는 것이 아이를 영접하는 거다 이랬다고요. 오늘 성경 말씀도 우리 하나님은 연세 들고 힘없고, 병든 부모님 안에 거하신다는 것을 믿어서 여러분들이 그 하나님을 잘 섬김으로 우리 대한민국을 다시 경제적으로 일으키는 귀한 교회가 되고, 여러분들 자신이 복 받는 삶의 출발점이 되시는 귀한 주일이 되기를 주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참 쉬워요. 여러분 정말 좀 그러세요. 무역 잘하고 제도 잘하고 이런다고 해서 나라 사는 것 아닙니다. 2. 복의 근원 되시는 하나님이 복을 주셔야 되요. 어린이와 어른을 무시하지 않는 것이 복 받는 비결이다. 이스라엘 자손들의 복을 하나님에게 비는 것이 대제사장이 중요한 직임. 예수님이 대제사장이 되는 것은 구약의 모든 의식이 예수님에서 완성된 것. 복의 근원 되시는 하나님이 복을 주셔야 되요. 어떻게 복을 주는가? 두 가지입니다. 어린아이 무시하지 않고, 연세 드신 어른과 부모님을 무시하지 않는 것이 복 받는 비결입니다. 이것 잘 모르는 것 같아요. 오늘 이 말씀은 여러분 설교 했지만 여러분들이 한 번 더 가슴에 좀 담으면 좋을 것 같습니다. 민수기 6장을 한번 펴 보세요. 204면입니다. 22절부터 204면 다 펴세요, 오늘 설교 핵심만 간단하게 할 텐데 22절에 보세요. 22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여 이르시되 23 아론과 그의 아들들에게 말하여 이르기를 너희는 이스라엘 자손을 위하여 이렇게 축복하여 이르되 24 여호와는 네게 복을 주시고 너를 지키시기를 원하며 25 여호와는 그의 얼굴을 네게 비추사 은혜 베푸시기를 원하며 26 여호와는 그 얼굴을 네게로 향하여 드사 평강 주시기를 원하노라 할지니라 그러면서 27절에 보세요, 그들은 여기에 그들은 누구지요? 그 앞에 보면, 아론과 그의 아들들, 아론은 대제사장이고 그의 아들들은 제사장입니다. 그러니까 이 대제사장과 제사장들은 이같이 23절에서부터 26절의 내용과 같이 “내 이름으로, 하나님의 이름으로 이스라엘 자손에게 복을 빌어 줘라.” 곧, 대제사장이 하는 일은 이스라엘 자손들의 복을 하나님에게 비는 것이 대제사장의 중요한 직임입니다. 그러면 “내가 그들에게 복을 주랴? 하나님이 복을 주신다.” 뭐 여러분들이 개떡같이 말해도 찰떡같이 알아듣는 하나님이니까 “하나님 축복하소서.” 이러는데, 그 말은 참 잘못된 거지요. 하나님보다 더 높은 분에게 “복을 빌어 주소서.” 이런 말로 하는데, “하나님 복 주시옵소서.”보다 “예수님 축복하여 주시옵소서.”라는 이 말이 가장 정확한 말입니다. 그럼 왜 그런가 하면, 제 이야기가 아니고, 구약신학의 가장 권위자라 하면 칼델리치 주석을 말합니다. 그분이 하는 이야기가 우리 신약에서도 그러거든요. “예수님은 영원한 대제사장이다.” 그래요. 그래서 앞에서 죽인다 이런 말은 이야기했던 대로 시민법이고, 예수님이 대제사장이 되는 것은 구약의 모든 의식이 예수님에서 완성된 것을 말하거든요. 그러면은 우리가 기도할 때에도 “예수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라는 의미는 무슨 말이냐 하면은 주문이 아니에요. 그것은, 하나님께서 은혜의 보좌 앞에 사람들에게 복을 주시는데, 그 은혜의 보좌 우편에 대제사장이신 예수님이 계신다 이 말입니다. 그래서 사람들이 기도를 하면, 예수님을 통하여 예수님이 우리를 하나님께 축복을 해 주시는 거예요. 요즘 좀 쉬운 말로 하면, 여러분들이 “우리 아들 서울 대학 가기를 바랍니다.”라고 기도를 하면, 무엇이든지 기도 되요. 성경에 그래 놨어요. 무엇이든지 기도해도 되는데, 그 기도를 대 제사장이신 예수님이 받아서 우리에게 가장 좋은 방향으로 하나님에게 빌어서 그 하나님이 우리에게 예수님이 빈 대로 우리에게 응답하신다고요. 3. 칼델리치가 말하기를 “예수님이 이 땅의 대제사장의 직임의 축복권을 삼직에게 위임했다.”고 합니다. “첫 번째로, 부모가 자녀를 향하여 축복을 할 때 하나님께서 복을 주신다. 두 번째 로 교사, 세 번째 담임 목사님에게 축복권을 위임하셨다.”라고 합니다. 그럴 때 우리가 흔히들 말할 때, 기도 응답은 4가지라 하지요. 하나는 yes라는 응답, no라는 응답, wait라는 응답, 그 다음에 change라는 응답이 있지요. “하나님, 우리 아들 서울대학 가기를 원합니다.”라고 기도를 하는데, 예수님이 가만히 보니까 “부모님, 죄송합니다. 얘는 보니까 서울대학보다 백석대학 가는 게 훨씬 낫겠습니다.” 싶을 때, 예수님은 그 기도를 들으시고 “저 사람이 서울대학 보내기를 원하는데, 하나님 쟤는 백석대학 가는 것이 자기에게나 모든 사람에게 좋겠습니다.”라고 간구해 주기 때문에 기도가 뭐로 들어와요? 체인지, 바꾸어서 돌어온다고요. 그것도 응답이에요. 그래서 여러분들이 하나님의 뜻을 잘 알고 성경을 잘 알아야 하는 것은 기도할 때마다 No로 응답 받는 것이 좋습니까, Wait로 응답 받는 것이 좋습니까, Change로 응답 받는 것이 좋습니까? 예스로 응답 받는 것이 좋아요? 물론 예스로 받아야지요. 그러려면 예수님이 우리의 기도를 바꾸지 아니하도록 우리가 제대로 사는 것이 중요한 거거든요. 예수님은 우리의 마음의 동기까지 아신다고요. 자 그런데 칼델리치가 이야기하기를 대제사장이신 예수님이 이 땅에 대제사장의 직임 축복권을 삼직에게 위임해 놨다는 거예요. 제 이야기가 아닙니다. 이것은, 그 삼직의 첫 번째가 누구냐 하면 부모라는 거예요. 그래서 부모님이 여러분들 자녀를 향하여 축복을 할 때에 하나님은 복을 주시는 겁니다. 그래서 여러분들이 부모님을 거역하거나 무시하면 안 돼요. 아무리 연세가 많아도. 그런데 우리 부모들끼리 비밀 하나 이야기 합시다. 입으로는 자식에게 복을 빌지만 어떤 자식에게는 내가 부모이기 때문에 할 수 없이 빕니다. 하나님 이 마음 알아요. ㅎ ㅎ 우리 쉼과 회복이 있는 교회 성도 여러분, 또 이 땅에 모든 사람들이 부모님이 진심으로 복을 빌 수 있는 그런 자녀로 변화되는 은혜의 시간이 되기를 주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사람이잖아요, 부모도. 열 손가락 깨물어서 안 아픈 손가락 없잖아요. 왜 우리가 부모님을 공경해야 되는가? 진심으로 부모가 하나님께 복을 빌 수 있도록 그래야 돼요. 또 두 번째로 교사에게 있다는 겁니다. 다음 주에 우리 스승의 주일이지만, 우리나라가 지금 왜 이렇게 되었습니까? 엄마들 회개해야 돼요. 아이들이 선생님을 존경하는 모습을 보여 주지 않는 것 같아요. 정말 여러분 선생님이 자기의 제자들을 향하여 진심으로 복을 빌어 줄 때, 예수님에게서 위임 받은 권세로 복을 빌어 줄 때, 그 자녀가 복 받는 줄 아셔야 됩니다. 선생님이 못난 선생님일수록 잘 해 줘 보세요. 아무리 악하고 못난 선생님이라도, 한 아이 정도는 좋아하고 복 빌어 주고 싶은 마음이 있다고요. 선생님 비판하지 마세요. 여러분. 우리 흔히 뭐 그런 것 있잖아요. 연예인들이 대부분 보니까 학교 다닐 때에 좀 문제 아이였더라고요. 그 애들이 제대로 그 길 들어간 것이 뭡니까? “그 사람이 보고 싶다” 이런 데 보면 그 말썽쟁이, 정말 우리 반에 이 아이만 없으면 하는 그 아이를 어떤 선생님이 축복해 주고 쓰다듬어 준 그 아이는 잘 된다고요. 우리가 지금 이것 회복해 내야 됩니다. 세 번째로 담임 목사님에게 했다는 겁니다. 저도 여러분 참 교수 생활도 10년 하고, 목회도 하고 아버지도 되고 했는데 정말 목사는 여러분들이 선생님도 마찬가지라 생각해요. 여러분들의 시각으로 생각하지 마세요. 부모의 마음을 주세요. 그래서 할 수만 있으면 복을 빌기를 원하지만 그래도 나도 인간이기 때문에, 목사님도 인간이기 때문에 진심으로 복 빌어 주고 싶은 사람이 있거든요. 4. 공경은 카베드라는 말인데 무겁게 여긴다는 말, 부모님의 말씀을 경홀히 가볍게 듣지 말고 무겁게 들으세요. 선생님의 말씀을 무겁게 듣도록 하세요. 담임 목사님의 설교를 사회의 통념으로 판단하지 말고 무겁게 들을 때, 하나님께서 네 생명이 길리라 하셨습니다. 어떤 사람 복 빌어 주고 싶은가? 오늘 보면 공경하는 사람입니다. 공경은 뭐냐 하면은요 공경은 카베드라는 말인데 무겁게 여긴다는 말입니다. 여러분 여러분들의 부모님의 말씀을 경홀히 가볍게 듣지 마세요. 무겁게 들으세요. 어머니 돌아가시고 아버지 돌아가셨습니까, 교회에 어른들의 말을 무겁게 들으세요. 아이들이 학교에 가면은 선생님의 말을 흩은 말씀도 무겁게 듣도록 하세요. 교회에 와서 여러분들이 설교를 여러분들의 가치관이나 사회의 통념으로 판단하지 말고, 무겁게 들으세요. 그런 사람을 복 주지만, 여러분 우리 부모들 솔직히 이야기 해 봅시다, 어떤 자녀에게 진정으로 마음이 갑니까? 내가 흘려 가는 이야기도 마음에 새기고 무겁게 듣는 사람 아닙니까? 오늘 이 마음 회복해 내야 되요. 선생님도 마음 마찬가지 입니다. 아무리 성질이 더럽고 나쁜 선생님도 자기의 말을 흘려듣지 않는 학생이 아주 귀하게 여겨지거든요. 목회도 마찬가지 입니다. 여러분들이 목사님에게 뭐 잘 하는 것, 설교 말씀을 무겁게 듣고, 교회의 광고를 무겁게 들을 때, 하나님께서 네 생명이 길리라 그런 겁니다. 대단히 죄송합니다마는 제가 한달 전에 그런 이야기했지요, 우리 이태경 집사님이 오산에 병원을 하는데 이층이 늘 비어 있었는데 건강검진센터를 만들었잖아요. 내가 물어 보니까 거기엔 아직 적자가 많이 납니다. 이래서 제가 아 우리 교인들 가운데 국가에서 주는 건강 검진 받으러 가라고 교회에서 차까지 대절하고, 또 다 가면은 디시도 해 준다고 했는데, 그 말을 무겁게 들은 사람 한 사람 있습니다. 딱 한 명 갔어요, 누가 간줄 아세요? 우재만 장로님이 갔어요. 그런데 장로님이 가서 건강 검진 받았는데 대장에 용정이 여러 개 있는데 하나는 너무나 커서 여기서 안 된다고, 강동경희대 가라고, 갔는데 암이었어요. 그래서 조직 검사 결과 암으로 나왔는데 이틀 전에 저에게 와서 목사님 내일 결과 나오는데 하고, 자신이 무릎을 꿇고 안수 해 달라 하더라고, 그래서 나도 연세도 저보다 많잖아요. 내일 모래 70이잖아요. 기도했는데 그 다음날 참 할렐루야 목사님 전이도 안 되고 깨끗하고 수술 잘 되었답니다. 여러분 저를 주목하려고 하는 게 아니고, 여러분들이 부모의 말을 중하게 듣고, 아이들에게 선생님 말을 중하게 듣고, 교회의 설교나 광고를 중하게 들으세요. 그것 어렵지 않잖아요. 그런데 사람들은요 쉬운 것은 잘 안 들으려 하고 어려운 것만 주면은 그것 뭐 권위 있는 줄 안다고요, 예수님은 작은 일에 충성하는 자가 큰일 맡기는 거예요. 오늘도 여러분 보시면서 제가 참 우리 유치부 얘들이 복 받을게 제가 그랬잖아요. 아이들에게 명찰 달으라고, 왜 저도 이름 다 못 외우겠거든요. 그래서 제가 지난 주일도 그런 이야기 했지 않습니까? 아이들 명찰 달면 뭐 해주라고요? 또 다 잊어버렸나? 한 번 따라 합시다. “와 네가 박지훈 집사 아들이냐?” 왜 안 따라하나?ㅎ ㅎ 여러분 복도에서 그래 보세요. 우리 교회 정말 좋아집니다. 교회 뭐 여러분들이 전 재산 팔아 가지고 이러는 것은 이단이고요. 이것 작은 것 하나 못합니까? 그러면 정말 우리 교회 차고 넘쳐요. 오늘 그래서 제가 엘리베이터 내리는 데 박은세 해 놨더라고. 그 동안에 이름은 알았지만 얼굴은 몰랐거든요. 박지훈 해 놔서 내가 “아, 네가 박지훈 집사 딸이구나.” 하고 내가 손 여기로 줬잖아. 스마일. 5. 하나님을 경외하게 되면 자기를 사랑하고, 타인을 사랑하며 돈보다 사람을 귀하게 여깁니다. 고려장 하려고 어머니 지고 갈 때 나뭇잎 따서 버리는 어머니 마음(아들이 돌아갈 길 잃어버릴까 봐). 고려장 시대 원나라 사신의 숙제, 통나무 밑동과 새끼 말? 어머니의 지식으로 나라의 큰일을 막았다는 것입니다. 여러분 우리 이 작은 것 한번 해 보자고요. 그리고 제가 한 대로 그대로 했어요? 내가, “야, 박지훈 집사님, 우리 교회 최고다. 얼마나 좋은데. 너 아빠 좋은 분 두어서 좋겠다.”고. 여러분, 이것이 우리나라 살리는 길이고, 자신이 사는 길임을 아셔야 됩니다. 작은 일에 충성해 보세요. 여러분 우리 교회에 다른 것은 몰라도 제가 우리 아이들과 어른들이 참 편하게 하잖아요. 우리 김종대 목사님도 뭐 축도하겠지만, 이성근 장로님, 다른 교회에 일생 동안 해 왔지만 우리 믿음 안에서 한 가족이잖아요. 이성근 장로님 여기에서 다른 데 가보세요. 은퇴하고 가보면 출석할 교인이 없어 눈물 흘린다고. 사람은 돈으로 경제적인 가치로 보는 게 아니잖아요. 그래서 하나님을 경외하라고 하는 겁니다. 우리 부모들에게 제가 말씀을 드리는 것은, 부모들은 자식에게요 신앙의 유산 물려주려고 해야 돼요. 그 신앙의 유산이라는 게 주일날 교회 가고 십일조 하라는 것만 아니에요. 어릴 때부터 하나님을 경외하는 마음을 심어 주세요. 왜 경외함은 두 가지입니다. 하나님을 경외하게 되면 자기를 사랑하고, 타인을 사랑해요. 그것 아세요? 또 하나님을 경외하면 돈보다 사람을 귀하게 여겨요. 정말 그렇게 될 때, 우리나라 살아나는 겁니다. 어떠한 경제정책 쓸모없습니다. 이젠 여러분 수출 대한민국 아닙니다. 건설 대한민국 아닙니다. 이제는 사람을 귀하게 여길 때 우리나라 경제 살아나요. 누가 사람을 귀하게 여깁니까? 하나님 무서운 줄 아는 사람이지요. 뭐 타 종교 이야기 하는 것 같아서 미안하지만 이야기 할게요, 여러분 우리 저도 뭐 요즘 등산 자주 가니까 절에 가보면 뭐 위패들 49제 지낸다고 쫙 해 놓은 것들 이래 보는데요, 여러분 우리나라 고려장이 어느 시대에 생긴 겁니까? 고려 시대입니다. 그 고려 시대는 불교의 가장 중흥 기였어요. 아시지요, 그 고려장 시절에 엄마 지게 지고 산에 어머니 버리러 가는데 엄마는 지게에서 나뭇잎 따서 뚝뚝 버립니다. 엄마 왜 그래요 하니까 너 돌아갈 길 잃어버릴까 봐, 그게 부모에요. 그것이 스승이고 목사의 마음이에요. 여러분 또 고려장 이야기 있잖아요, 중국 원나라에서 우리나라 고려장 힘들게 하려고, 사신이 와서 숙제 낸 것, 아시지요? 나무 한 통을 내놔 놓으면서 똑 같은 나무를 어느 것이 밑동이고 어느 것이 위냐? 사법 고시 수석 한 대신들이 모여서 그 문제 못 풀고 끙끙거릴 때, 어머니 고려장 하는 것 하지 못해서 다락방에 숨겨 놓은 대신이 근심 어린 눈빛 있으니까 엄마는 애들 눈빛만 봐도 알잖아요. “무슨 일이 있냐?” “예, 오늘 원나라 사신이 와서 이 숙제 냈는데 이것 풀지 못하면 나라 큰일 납니다.” 하니까 “뭔데?” “어머니, 보세요. 이 통나무가 어디가 밑이고 어디가 위인 것을 어떻게 알겠어요?” “어허, 뭐 그런 것 걱정하냐? 그 통나무 물에 넣어 봐라. 가라앉는 쪽이 밑동이니라.” 이것은 스마트폰의 지식 가지고 되는 게 아니에요. 요즘은 참 세상이 거꾸로 돼 가지고 오래 산 사람이 짧게 산 사람에게 묻고 사니까 권위가 사라지는 것 같은데, 그 지식은 사용법은 없더라도, 삶의 지혜는 어른들에게 있어요. 그러고 나니까 또 원나라 사신이 말 두 마리를 가지고 왔는데 똑 같이 생긴 말보고 어느 것이 어미고 어느 것이 새끼냐? 사법 고시 수석 한 사람도 모른 거예요. 전전긍긍하니까 또 어머니에게 와 가지고 그렇다고 하니까 “뭐 그런 것 가지고 고민하느냐? 두 마리 앞에 말 여물을 갖다 놔 봐라. 먼저 먹는 말이 새끼니라.” 할렐루야. ㅎ ㅎ ㅎ 여러분, 옛날에 누가 그랬어요. “미안합니다, 이런 말해서. 똥은 먼저 누는 게 깔리지만, 사람은 먼저 나는 게 결코 깔리는 법이 없대요. 요즘은 수세식이라 그렇지도 않겠지만요.” 오늘날 우리 사회가 지금 어려운 것은 정말 모든 사람을 경제적인 논리로 보기 때문입니다. 하나님 경외하는 마음이 있어서, 여러분 참 젊은 사람들 어린 아이들도 존귀히 여김을 받는 교회, 또 이제 정말 내 한 자리 지키는 것도 힘든 연세 드신 분들 존귀히 여김으로 하나님이 약속한 땅에서 잘 되고, 장수하는 복이 여러분들의 가정과 교회와 나라에 넘쳐 나는 은혜가 있기를 간절히 소원합니다. 특별히 어머니들에게 부탁합니다. 그러려면 여러분들 아이들에게 귀찮다고 스마트폰 주고, 텔레비 보게 하지 말고요, 성경을 읽는 모습을 아이들에게 보여 주는 젊은 어머니들 되시기를 주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아멘. ◈봉헌 기도◈ 아버지 하나님 이 땅이 언제부터 머리 좋은 사람들만 살기 좋은 세상이 되었습니까? 이 예물 속에 있는 헌금의 정신이 잘 실천이 되어져서 머리는 좋지 못해도 몸 좋은 사람, 손재주 있는 사람 아니면 정말 아무런 능력이 없는 장애우들까지도 희망을 가지고 살아갈 수 있는 이 땅이 되도록 드리는 헌금의 정신이 모든 사람들 속에 살아나는 복된 시간이 되게 하여 주시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 드리옵나이다. 아멘. ◈축도◈ 너희는 이스라엘 자손을 위하여 이렇게 축복하여 이르되 여호와는 네가 복을 주시고 너를 지키시기를 원하며 여호와는 그의 얼굴을 내게 비치사 은혜 베푸시기를 원하며, 여호와는 그 얼굴을 내게로 향하여 주사, 평강 주시기를 원하노라 할지니라. 그들을 이같이 내 이름으로 이스라엘 자손에게 축복할지니 내가 그들에게 복을 주리라.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와 하나님 아버지의 사랑하심과 성령님의 감동하심이 하나님의 말씀과 어버이의 말을 가볍게 여기지 않고, 중하게 여겨서 순종함으로 자자손손 복을 받기를 원하는 믿음의 권속들과 주님의 몸 된 교회와 우리가 살아가야 할 이 땅 위에 이제로부터 영원토록 항상 함께 계실지어다. 아멘. 김종웅 목사(쉼과회복이있는교회)
100%입니까?/ 행1:3-11/ 2011-07-29
100%입니까? 행1:3-11 얼마 전 텔레비전 방송에 출연한 여자 연극배우의 이야기가 생각납니다. 그녀는 ‘후배들이 무서워하던데 왜 그러냐’는 진행자의 질문을 받고 이렇게 대답했습니다. “배우가 자신의 본업인 연극을 할 때 연기를 잘못하면 ‘100% 다 한거야?’라고 야단을 칩니다.” 본문에는 세 가지 중요한 부분이 있습니다. 첫째, 성령의 권능을 받아야 한다는 것입니다(행 1:4∼5). 하나님의 사람은 성령의 내주하심으로 거듭나고 성령의 인도하심에 따라 살아가며 성령의 권능으로 세상과 싸워 이기는 것입니다. 그리하여 성령의 열매를 맺는 것이 성도의 인생입니다. 둘째, 성령의 능력으로 땅끝까지 예수님의 증인되는 일입니다(행 1:8). 교회는 성령의 능력을 받아 예수님을 전하는 한 가지 일에 집중해야 그 존재론적 목적을 다하는 것입니다. 교회는 불신자들이 뭐라고 해도 하나님이 보시기에 제일 중요한 기관입니다. 구약에서는 이스라엘 백성들이 430년간 애굽에서 바로 왕에게 노예로 학대를 당했습니다. 하나님께서 모세를 보내 이스라엘 백성들을 출애굽 시키는데 10번째 재앙에 초점을 맞추십니다. 양을 죽여 그 피를 문설주에 바르고 고기는 먹으라고 합니다. 이렇게 하면 애굽 내 사람과 짐승 가운데 장자 모두를 죽이는 재앙이 내릴 때 그 집에는 재앙이 넘어가고 죽음에서 살아남는다는 것입니다. 이 절기는 신약에서 이루어질 예수 그리스도를 통한 구원의 언약입니다. 요한복음 1장 29절을 보면 예수님을 ‘유월절 양’이라고 말씀하십니다. 유월절 양의 피에 대해서는 마태복음 26장 27∼28절에서 “이것은 죄 사함을 얻게 하려고 많은 사람을 위하여 흘리는바 나의 피 곧 언약의 피니라”고 말씀하십니다. 유월절 양의 고기는 “나는 하늘에서 내려온 살아있는 떡이니 사람이 이 떡을 먹으면 영생하리라 나의 줄 떡은 곧 세상의 생명을 위한 내 살이니라 하시니라”(요 6:51)고 말씀하십니다. 이것이 우리가 하는 성찬입니다. 세상에서 마귀의 종이 돼 있는 우리를 위해 양되신 예수께서 대신 죽으시고 그의 피로 우리 죄를 씻으시고 그의 찢어진 몸으로 영생의 양식이 되셨습니다. 죄와 사망의 법에서 해방시켰습니다(롬 5:8). 이 해방이 우리 자자손손으로 이어집니다. 예수 그리스도를 믿으면 얻는 게 두 가지가 있습니다. 첫째는 죽지 않습니다. 예수님은 “나를 믿는 자는 영원히 죽지 아니하리라”고 말씀하셨습니다. 둘째는 망하지 않습니다.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저를 믿는 자마다 멸망치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니라”(요 3:16)고 말씀하십니다. 이 모든 것들에 대한 감격이 찬송입니다. 그 감격이 박수를 치게 하는 것입니다 손을 들게 하는 것입니다. 신명기 10장 21절에서는 “그는 네 찬송이시오” 라고 말씀하십니다. 구원해 주신 은혜가 나의 노래가 되고 내 노래의 가사가 되는 것입니다. 이것이 찬송입니다. 출애굽기 12장은 모세가 출애굽을 하면서 홍해를 건너가 하나님께 노래를 부르는 장면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자신들을 바로의 손에서 구원해 주신 하나님을 찬양하는 것입니다. 또한 모세의 누나인 미리암 또한 찬양을 합니다. 이 감격의 증인이 되는 것입니다. 이 감격을 전하는 것입니다 셋째, “…그대로 다시 오시리라 하였느니라”(행 1장 9∼11)라고 하셨습니다. 주님이 하늘로 올라가기 전에 시키신 일이 있습니다. 우리는 오늘도 100% 순종하다가 재림하시는 예수를 만나야 합니다. 이바울 목사(거창순복음교회)
100곱절 농사/ 눅8:4-15
100곱절 농사 눅8:4-15 유대인들은 아이를 낳으면 종려나무 한 그루를 심었다 합니다. 그 아이가 자라 학교에 다닐 때면, 자라난 종려나무가 열매를 맺어 아이의 학비를 책임진다 는 겁니다. 뿐만 아니라 그 종려나무는 500년을 살면서 열매를 맺는다고 하니 좋은 나무 한 그루가 바로 심어지는 일이 얼마나 중요한 일인가 놀라게 됩니다. 시편1편 말씀은 하나님 말씀을 받아 주야로 묵상하는 사람을 복 있는 사람이라 합니다. 하나님 말씀 한 구절만 사람의 내면에 잘 심겨져도 그 사람의 생애가 바꾸어지기 때문입니다. 종려나무 한 그루가 시냇가에 심겨질 때, 한 사람의 일생을 책임지는 것처럼, 하나님 말씀 한 구절이 잘 심겨지면 그 사람의 영생을 책임집니다. 오늘 말씀을 보면, 여러 동네에서 엄청나게 많은 사람들이 예수님께 몰려왔습니다. 주님은 이런 모습을 보실 때, 목자 없는 양같이 유리하는 저들을 불쌍하게 여기셨습니다. 그들이 하나님의 말씀을 받아들여 많은 열매를 맺기 원하셨습니다. 그들이 중심으로 하나님의 말씀을 받아들여 100곱절의 열매를 맺을 수 있는 복을 받기 원하셨습니다. 그래서 때만 있으면 하나님 나라의 말씀을 전하셨습니다. 7:1을 보면 \\\\\\\"예수께서 모든 말씀을 백성에게 들려주셨다\\\\\\\" 하십니다. 지난 주일 우리가 묵상한 8:1에도 \\\\\\\"이후에 예수께서 각 성과 촌에 두루 다니시며 하나님의 나라를 반포하시며 그 복음을 전하셨다\\\\\\\"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주님의 이런 모습 속에서 어떻게든 하나님 나라의 영생의 축복을 주기 원하시는 주님의 마음을 만나게 되고 감사하게 됩니다. 그러나 오늘 말씀의 주제는 아무리 하나님께서 우리를 말씀으로 축복해주고 싶으셔도 하나님 나라의 복음을 받는 마음바탕이 좋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받는 마음 밭이 좋아야 많은 열매를 맺습니다. 마음 밭이 잘못되어 있으면 아무리 많은 사람들이 찾아와도 열매가 없습니다. 목마른 사람에게 비를 주시지만 그 비를 받는 그릇이 엎어져 있으면 소용없다는 원리와 상통합니다. 오늘 말씀의 개요가 무엇입니까? 농부가 씨를 뿌리는데 여러 곳에 떨어졌습니다. 씨는 \\\\\\\'하나님의 말씀\\\\\\\'입니다. 길가에도 떨어졌습니다. 사람들에게 밟히기도 했습니다. 새들이 날아와서 먹었습니다. 어떤 씨는 바위 위에 떨어졌습니다. 싹이 났지만 습기가 없으니 말라버리는 것이었습니다. 가시떨기 속에 떨어졌습니다. 잘 자라나 싶더니 가시가 기운을 막아버립니다. 많은 씨는 좋은 땅에 떨어졌습니다. 나서 100배의 결을 맺었습니다. 어떤 분은 이 비유를 인간의 머리에 비유해서 받아들였습니다. \\\\\\\'길가는 귓가요, 가시떨기는 두뇌요, 바위는 마음이요, 옥토는 영혼이다\\\\\\\' 흥미 있는 해석입니다. 영혼 깊숙이 떨어진 하나님의 말씀은 그 사람의 생애를 움직인다고 받아들인 것이죠. 사도 바울은 풍랑이 2주간을 몰아갔지만 , 구원의 여망이 없어졌지만, 그는 주님께서 그 영혼 깊이 담아주신 \\\\\\\'자신이 가이사 앞에 서야 하겠고, 또 하나님께서 너와 함께 행선하는 자를 다 네게 주셨다\\\\\\\'는 말씀을 신뢰하였으므로 그 말씀이 그대로 될 것을 확신하고 로마까지 달려갔습니다. \\\\\\\'나는 내게 말씀하신 그대로 되리라고 하나님을 믿노라!\\\\\\\' 말씀을 영혼 깊이 받아들였습니다. 이와 같이 하나님께 귀히 쓰임을 받은 사람들은 영혼에 심겨진 하나님의 말씀을 따라 생명을 얻었습니다. 여러분 영혼 깊은 곳에 종려나무와 같이 깊이 심겨진 말씀은 무엇입니까? 말씀을 전 인격으로 받아들이는 일이 중요합니다. 1. 마음을 길처럼 방치하지 맙시다. 농부가 손으로 씨를 뿌릴 때는 좁은 길에도 씨가 뿌려질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이 곳에 떨어진 씨는 당연히 뿌리를 내릴 수가 없었습니다. 농부들이 지나다닐 때에 그 발에 밟히거나 새들이 먹어버렸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주님께서는 이렇게 해석하여 주셨습니다. 길가에 있다는 것은 말씀을 들은 자니 이에 마귀가 와서 그들로 믿어 구원을 얻지 못하게 하려고 말씀을 그 마음에서 빼앗는 것이요.\\\\\\\"(12) 예수님의 해석에 따르면, 이 사람도 말씀을 들은 자입니다. 다만 길가란 말이 의미하는 대로 수많은 사람들이 지나 다니는 곳이지 곡식이 자라는 곳은 아닙니다. 요즈음 말로 하면, 너무 그 마음이 세속화 되어서 말씀이 역사할 공간이 없는 것입니다. 발람은 그 대표적인 사람입니다. 그는 하나님의 말씀을 받은 사람입니다. 그러나 중심이 너무 세속화 되어 있어서 그 말씀이 전혀 그를 움직이지 못합니다. 나귀에게 꾸중을 들을 만큼 영적으로 어둡습니다. 이런 사람은 마귀가 마음대로 조종할 수 있습니다. 자기는 뭔가 하나님 뜻을 따른다고 하지만 결국은 사탄의 손 안에서 놀아났을 뿐입니다. 마귀는 하나님 나라가 부요해지는 것을 본능적으로 싫어합니다. 그러므로 수단과 방법을 다하여 말씀이 뿌리내리지 못하도록 빼앗아 갑니다. 믿어 구원을 얻지 못하게 하는 것입니다. 허드슨 테일러 선교사가 샹하이에서 닝포라는 지역으로 선교여행을 하고 있을 때입니다. 그는 배 위에서 피터라는 중국인을 만났습니다. 그는 영국에서 수년 동안 살았던 사람이었고, 기독교에 대하여 조금 알고 있었습니다. 다만 복음의 능력을 모르고 있었습니다. 그는 허드슨 테일러가 그를 그리스도께 인도하려 힘쓰는 친절을 알고 있었습니다. 배가 성키양 시에 가까워졌을 때였습니다. 사람들은 하선할 준비로 분주했습니다. 그때, \\\\\\\'첨벙\\\\\\\'하는 소리가 들리고 사람들의 비명이 들렸습니다. 허드슨 테일러는 직감적으로 갑판으로 달려나가 피터라는 사람을 찾았습니다. 하지만 그는 이미 그곳에 없었습니다. \\\\\\\"예, 저기 빠져버렸습니다.\\\\\\\" 사공들은 무심히 뱉었습니다. 허드슨 테일러는 배를 멈추게 하고 물 속에 뛰어들었습니다. 하지만 해안 가를 빠져나가는 조류 때문에 그의 힘으로는 어찌해볼 도리가 없었습니다. 절박한 그의 눈에 예인망 그물을 내리고 있는 어부들이 보였습니다. \\\\\\\"여보세요. 사람 좀 살려 주세요. 사람이 빠졌습니다.\\\\\\\" \\\\\\\"안됩니다. 우리는 고기를 잡느라 무척 바쁩니다.\\\\\\\" \\\\\\\"충분히 보상해 줄 테니 어서 와서 도와주세요.\\\\\\\" \\\\\\\"얼마나 주겠소?\\\\\\\" \\\\\\\"이야기만 하지 말고 빨리 구해주세요. $5 주겠소.\\\\\\\" \\\\\\\"$30이상 주지 않으면 갈 수 없습니다.\\\\\\\" \\\\\\\"내게는 그만한 돈이 없어요. 있는 것 다 줄테니 빨리 구해주세요.\\\\\\\" \\\\\\\"얼마나 갖고 있소?\\\\\\\" 오! 맙소사 잘 모르지만 $14은 될거요.\\\\\\\" 그 말을 들은 사람들은 그물을 던져 물에 빠진 피터를 건져왔습니다. 그러나 피터는 이미 숨이 끊어져 있었습니다. \\\\\\\'악한 자\\\\\\\'라고도 하고 \\\\\\\'사탄\\\\\\\'이라고도 하는 마귀는 피터가 구원을 얻지 못하게 하려고 이토록 간교하게 역사한 것입니다. 이교도인 어부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는 어두움의 영들의 역사 앞에서 마냥 당하고만 있을 수 없는 절박함이 우리 가슴을 아프게 합니다. 우리가 영적인 눈을 뜨고 본다면, 세상 사람들의 무관심 속에서 영원한 죽음에 떨어져 가는 사람들은 단지 피터뿐이 아닙니다. 오늘도 너무나 많은 사람들이 길가에 뿌려진채 오고 가는 마귀들의 밥이 되어 사라져가고 있습니다. 그들을 주워서 좋은 밭에 심어줄 일꾼이 필요한 때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마음을 길가와 같이 방치해 두어서는 안됩니다. 세상 모든 사람들이 자유로이 왕래하도록 마음을 활짝 열어두어서는 안됩니다. 길가와 같은 마음에는 하나님 말씀이 뿌리를 내릴 수가 없습니다. 오가는 사람들이 밟아 버리며, 사탄이 새처럼 날아와서 말씀을 다 도적질해 가기 때문입니다. 마귀는 발람처럼 세속화된 사람 안에서 마음대로 역사하는 걸 기억하셔야 합니다. 2. 마음을 바위처럼 갖지 마십시오. 바위 위에 떨어진 씨는 자라지 못합니다. 밭에 바위가 있을 수 있습니다. 그 바위 위에 흙이 얇게 덮여있을 수도 있구요. 그러나 이런 땅에서는 싹이 나서 조금 자랄 수는 있지만, 뿌리 밑에 수분이 부족하고 자양분이 없으므로 해만 뜨면(마 13:6) 곧 말라죽게 됩니다. 그러므로 주님께서는 이렇게 말씀을 해석해 주셨습니다. 바위 위에 있다는 것은 말씀을 들을 때에 기쁨으로 받으나 뿌리가 없어 잠깐 믿다가 시험을 받을 때에 배반하는 자요.(12) 이 사람은 전자의 말씀을 들은 데서 한 단계 더 나아간 사람입니다. 기쁨으로 받아들인 것입니다. 그러나 중요한 문제가 그에게 있는데 그것은 뿌리를 내리지 못한 것입니다. 아합이나 이세벨이 바로 그런 사람입니다. 그들은 인류 역사상 가장 위대한 선지자 중 한 사람인 엘리야와 함께 살았습니다. 그로부터 하나님의 말씀을 들었습니다. 불이 하늘에서 떨어지는 이적을 눈으로 직접 보았습니다. 3년 가뭄 후에 기도를 통해 비가 내리는 것을 체험한 사람들입니다. 이런 놀라운 신앙체험을 한 사람이 얼마나 있겠습니다. 그러나 그들 내면이 바윗덩어리 같아서 도무지 말씀이 뿌리를 내리지 못합니다. 자아라는 덩어리가 바위와 같이 굳어 있어서 그 자아가 하나님 말씀이 역사하는 걸 막아버리는 것입니다. 결국 해가 떠오르면, 그냥 시들고 말지요. 시험이 오면 그대로 끝나는 것이 이런 사람의 신앙입니다. 바위 위에 뿌려진 씨는 시험 앞에 무너지는 사람처럼 열매를 맺을 수 없습니다. 믿는 것처럼 보이지만 신앙의 뿌리가 없으니 시험을 받으면 배반합니다. 빌리그래함 목사님의 어머니는 강한 자아를 깨뜨려 말씀을 받아들이 좋은 예가 됩니다. 그녀는 성경공부반에 들어갔다가 \\\\\\\'주님께서 살아 계실 뿐만 아니라 자신 안에 살아 계심\\\\\\\'을 확실히 믿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이를 시기한 시험이 닥쳐왔습니다. 그 남편이 일하는 도중 머리를 다쳐 죽게 된 것입니다. 혼수상태에 빠져 숨을 헐떡이는 그를 의사들은 모두 포기하였습니다. 그러나 그 어머니는 끝까지 하나님을 신뢰했습니다. \\\\\\\'주님께서 살아 계실 뿐만 아니라 자신 안에 살아 계심\\\\\\\'을 확실히 믿었습니다. 그녀의 남편은 기적적으로 살아났습니다. 그녀는 최후의 순간까지 하나님을 신뢰하는 마음을 닫지 않았습니다. 모든 의사들이 불가능하다고 선포하고 물러갔는데도 그녀는 마음을 하나님께 열 었습니다. 마음을 믿음으로 잘 관리한 결과 그녀는 시험을 이겼습니다. 그러나 그녀가 마음을 바위처럼 굳게 닫고 있었다면 그녀는 시험을 이길 수 없었을 것입니다. 빌리 그레함과 같은 믿음의 용장도 그 가정에서 자라날 수 없었을 것이구요. 이 시대의 믿음의 용장 빌리 그레함은 시험을 이기는 어머니를 통해 믿음의 용장으로 우뚝 설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크게 성장하였다고 말했습니다. 우리 성도들은 바위덩어리 같이 마음이 굳어지는 것을 경계해야 합니다. 바위같은 마음은 기쁨으로 말씀을 받기는 하지만 뿌리를 내릴 수 없기 때문에 잠깐 믿을 뿐 시험만 오면 끝장나고 맙니다. 내 마음이 바위와 같이 굳어질 때, 우리는 바위를 치우실 수 있는 주님께 기도해야 합니다. 주님, 누구든지 나를 따르려거든 자기를 부인하고 자기 십자가를 지고 나를 좇을 것이니라 말씀하셨습니다. 바윗덩어리 같은 나의 자아를 깨뜨리고 주님 을 좇을 수 있게 하옵소서!시험에 들지 않도록 제 마음 속의 바위를 녹여주 옵소서! 여호와께서 스룹바벨에게 이런 말씀을 해주셨습니다. 이는 힘으로 되지 아니하고 능으로 되지 아니하고 오직 나의 신으로 되느니라. 큰 산아 네가 무엇이냐. 네가 스룹바벨 앞에서 평지가 되리라.(슥4:6,7) 마음이 굳어짐을 느낄 때, 예수님을 바라보면서 기도합시다. 3. 마음을 가시떨기로 무성하게 해서도 안됩니다. 팔레스틴에는 유난히 가시가 돋은 식물들이 많이 자란답니다. 헥커 (Hacker)와 같은 학자의 분석에 의하면 성경에는 가시나 가시 종류의 식물이 22종입니다. 그런데 가시 떨기 속에 뿌려진 씨는 싹이 나고 자라기는 하지만 왕성한 성장력들 지닌 가시떨기에 자양분(滋養分)을 빼앗겨 열매를 맺지 못하게 됩니다. 주님께서 이렇게 말씀해 주셨습니다. 가시 떨기에 떨어졌다는 것은 말씀을 들은 자니 지내는 중 이생의 염려와 재리와 일락에 기운이 막혀 온전히 결실치 못하는 자요(14절) 가시떨기에 떨어진 씨는 기운이 막혀 온전히 결실치 못하는 신앙을 말합니다. 기가 막힌 신앙입니다 1]\\\\\\\'이생의 염려\\\\\\\' 곧, 살아가는 염려에 막힙니다. 2]재리의 유혹에 막힙니다. 3]일락(逸樂), 곧 세상에서 육신을 즐기는 일에 막힙니다. 이런 일들이 가시가 되어 결실을 막아버립니다. 얼른 보기에는 움이 돋고 싹도 나서 자라는 것 같은데 결실을 못하게 합니다. 행5장에 보면 아나니아와 삽비라가 재리의 유혹에 막혀 실족하고 맙니다. 솔로몬 왕은 지혜와 신분이 세상 누구와도 비교할 수 없을 만큼 출중하였지만 일락에 기가 막혀 실족합니다. 행8장에는 시몬이 재리의 유혹에 빠져 멸망의 길을 가는 것을 봅니다. 18 시몬이 사도들의 안수함으로 성령 받는 것을 보고 돈을 드려 19 가로되 `이 권능을 내게도 주어 누구든지 내가 안수하는 사람은 성령을 받게 하여 주소서\\\\\\\' 하니 20 베드로가 가로되 `네가 하나님의 선물을 돈 주고 살 줄로 생각하였으니 네 은과 네가 함께 망할지어다 하나님께서 우리 내면에 여러 가지 장기들을 두었습니다. 그런데 그 장기들이 제 구실을 잘 하지 못할 때가 있습니다. 콜레스테롤이라고 하는 기름이 막히기 때문입니다. 기름을 제거하지 않으면 심장도 막힙니다. 제 기능을 못합니다. 동맥에 경화가 옵니다. 전신에 마비가 옵니다. 무엇이 우리 영혼의 기능을 막아버립니까? - 세상 염려가 막아요. - 재물의 욕심이 막습니다. - 세상에 즐길만한 일들이 얼마나 많습니까? 이런 육신의 즐거움(逸樂)들이 막습니다. 깊이 생각하는 시간이 되시길 바랍니다. 잎사귀만 무성한 무화과나무가 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성도 여러분, 가시떨기와 같은 마음을 가져서는 안됩니다. 말씀을 들어도 결실이 없습니다. 하나님과의 관계가 늘 막혀 있을 뿐입니다. 탕자가 왜 크게 낭패할 뻔했습니까? 재리와 일락에 빠졌기 때문입니다. 그의 돈과 쾌락을 사랑하는 마음이 아버지와의 모든 관계를 막아버렸습니다. 막힌 것입니다. 그는 이 막힘의 문제를 어떻게 뚫었습니까? 그를 위해 끊임없이 기도하시는 아버지의 사랑이 그를 회복시키고 교제를 회복한 것입니다. 그가 재리의 유혹과 일락을 버리고 아버지께 돌아왔을 때입니다. 아버지께 감사하며, 그분을 전심으로 사랑하면서 그분과의 교제를 회복할 때, 이 막힘의 문제를 뚫을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사랑하는 교우 여러분, 가시떨기와 같은 마음을 경계합시다. 우리 시대엔 너무 돈들을 좋아합니다. 돈의 유혹에 중독되지 마세요. 재리의 유혹이 온 세상에 가득합니다. 스포츠를 비롯해서 즐길 수 있는 것들이 즐비합니다. 그러나 그러한 오락거리들이 우리 마음에 온통 가득 자리하도록 방치해 두어서는 안됩니다. 돈을 사랑하는 마음이 일만악의 뿌리가 된다는 말씀을 유념해야 합니다. 가시떨기와 같아서 결국 우리 안에 열매를 맺지 못하게 합니다. 루터의 말대로 날아 다니는 새는 어쩔 수 없지만 그 새들이 우리 머리 위에 둥지를 트는 것은 막아야 합니다. 맺 는 말 마음을 좋은 땅처럼 관리합시다. 주님은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좋은 땅에 떨어지면 나서 백 배의 결실을 맺는다구요. 착하고 좋은 마음으로 말씀을 들으십시오 듣고 지키어 인내합시다. 반드시 결실이 있습니다. 좋은 땅에 있다는 것은 말씀을 듣고 지키어 인내로 결실하는 자입니다. 에드 킴벌은 소심하고 신경이 예민한 주일학교 교사였습니다. 그는 어느 날 구두 방을 방문하여 그곳에서 일하는 한 소년을 그의 주일학교로 초대하였습니다. 하지만 그는 그 구두를 만들어 파는 소년에게 좀처럼 호감을 가질 수 없었습니다. 어떤 때는 그 소년이 학급에 오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이 있을 때가 있었습니다. 하지만 킴벌은 주님의 말씀을 그 소년에게 전하였습니다. 그 소년은 얼마 후에 복음으로 세계를 흔든 D.L.무디였습니다. 무디가 유럽집회에서 복음을 전할 때, 한 중년 신사 한분이 그리스도께 돌아왔습니다. 그 중년 신사의 변화된 삶을 보고 그 아들이 그리스도를 영접하고 그의 전생애를 중국과 인도, 아프리카에서 개척 선교사로 보냈습니다. 그가 바로 WEG의 창설자인 C.T. Studd입니다. 모다케이 함(Mordacai Ham)이란 사람의 이름을 들어보셨습니까? 그 또한 에드 킴벌에 의하여 주님 앞으로 돌아온 사람입니다. 그가 어느 날 전도집회를 인도하고 있었을 때, 젊은 운동 선수 한 사람이 그리스도께 나아왔습니다. 그 가 바로 빌리 그레함(Billy Graham)입니다. 빌리 그레함으로 인하여 유명한 감옥 전도자인 척 콜슨(Chuck Colson)이 주님 앞에 돌아 왔습니다. 좋은 밭에 심겨진, 말씀을 듣고 지키어 인내로 결실하는 자의 예입니다.
100년의 은혜로 생명을 살리는 교회/ 요10:10/ 2006-01-02
100년의 은혜로 생명을 살리는 교회 요10:10 10. 도적이 오는 것은 도적질하고 죽이고 멸망시키려는 것뿐이요 내가 온 것은 양으로 생명을 얻게 하고 더 풍성히 얻게 하려는 것이라 우주 속에는 수많은 혹성들이 있지만 지금까지는 생명체는 지구에만 있는 것으로 믿고 있습니다. 지구의 나이가 얼마인가 하는 것은 과학자들에 따라 다릅니다만 상당히 오래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지구에 있는 생명공동체에 이미 심각한 종말의 징후가 여러 분야에서 일어나고 있다는 것입니다. 대기오염으로 인한 지구온난화현상과 오존층 파괴로 인한 기상의 이변과 생태계 파괴현상이 심각해지고 있습니다. 또한 지구가 지니고 있는 화석연료는 앞으로 50여 년간 사용할 분량밖에 남아있지 않아서 대체 에너지 개발이 없으면 살아갈 수 없게 되었습니다. 지구촌의 여러 곳에서 진행되는 사막화 현상은 식량문제와 생태계의 보금자리를 위협해가고 있으며 수질오염과 토양산성화, 산소생산량 부족 등은 모든 생명체의 목을 죄어서 생존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식품이 상품으로 둔갑하고 농사가 사업으로 변하면서, 온갖 독성약물과 성장촉진제를 무분별하게 사용하며 보암직하고 먹음직한 상품을 생산함으로 모든 생명체들이 독을 먹으며 서서히 죽어가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유전자 조작 식품이나 환경호르몬의 폐해를 입으며 불안한 미래를 살아가야만 합니다. 앞으로 생명복제기술이 보편화되어서 인간복제까지 감행할 경우에 야기될 창조질서의 대혼란을 예상할 때 지구생명공동체의 미래는 “유토피아”가 아닌 “디스토피아”를 초래하게 될 것입니다. 이러한 모든 예측은 현재까지 나타나고 있는 징후들과 지금 진행되고 있는 여러 가지 일들을 근거로 알 수 있습니다. 무엇보다 확실한 것은 “인간의 죄성(罪性)”이 하나님의 창조질서를 파괴하려는 악마의 계략에 이용된다는 것입니다. 욕심이 잉태한즉 죄를 낳고 죄가 장성한즉 사망을 낳는다는 야고보 장로를 통해서 주신 하나님의 말씀은 그대로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 하나님은 인간의 죄로 말미암아 생명이 죽어 가는 것을 그대로 방치하거나 종말 을 재촉하시지는 않습니다. 오히려 죽어 가는 생명을 살리기 위해 얼마나 많은 은혜를 주셨는지 모릅니다. 일례로 나무들을 보면 나무에는 ‘잃어버린 자아를 찾으려는 본성’이 있는 것처럼 느껴집니다. 가지 접붙이기를 하기 위해 돌감나무 밑동을 잘라버리면, 평소 같으면 싹이 나지 않을 부위이지만 그 밑동에서 싹이 나고 왕성하게 줄기가 자라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그런가 하면 꺾꽂이를 하기 위해 나무로부터 나뭇가지 일부를 잘라내어 땅에 꽂아 두면 가지 밑 부분에서 뿌리가 생겨나는 것도 잃어버린 뿌리 부분을 복원하기 위한 일종의 자구책 즉, 잃어버린 자아를 찾기 위한 나무의 본성이 아닌가 싶습니다. 그런 나무의 성질을 이용해서 접붙이기도 하고 꺾꽂이도 할 수 있는 것입니다. 바로 이런 본성, 이런 본능은 모든 생명 있는 것들의 공통점이기도 합니다. 모든 동식물들에게는 종족유지 본능이 있다고 하지 않습니까? 사람의 경우도 그렇습니다. 어느 정도까지는 손상되어진 신체 부위가 다시 재생되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유치가 빠지면 그 자리에 새로운 영구치아가 생겨납니다. 피부에 상처를 입어도 손상된 부분에 새 살이 돋아납니다. 하나님께서는 인간을 하나님의 형상을 따라 지으셨다고 창세기에 기록되어 있습니다. 그 하나님의 형상이 곧 우리의 생명력이었음이 분명합니다. 우리에게는 하나님께서 생기 즉 생령을 불어넣어 주셨다고 합니다. 그런데 인간의 탐욕이 그것을 상실하게 만들었습니다. 에덴동산에서의 탐욕 즉 인간이 피조물이 아닌 조물주의 영역을 탐하는 일로 그만 인간은 하나님의 형상을 잃어버리고 말았습니다. 에스겔이 환상으로 보았던 마른 뼈들이 널려 있는 계곡의 모습이 그렇습니다. 생명력을 잃어버린 이스라엘 민족의 모습을 상징하는 것이 마른 뼈들입니다. 영적 죽음의 상태를 그렇게 묘사하였음이 분명합니다. 여기에 생기가 다시 불어와 마른 뼈들에 가죽이 덮이고 힘줄이 생기며 생명이 회복되어지는 모습을 하나님께서는 에스겔 선지에게 환상으로 보여주셨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우리들에게도 잃어버린 자아를 찾고자 하는 본성을 주신 것 같습니다. 아니 우리 인간들에게는 흔적 기관으로서 하나님의 형상이 남아 있어 끊임없이 잃어버린 자아를 찾고자 하는 열망을 갖게 하는 것이 아닐까? 잃어버린 하나님의 형상을 온전히 회복하는 것이 우리들의 생명회복운동라이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래서 최근에 는 생명목회라는 말이 등장했습니다. 생명목회란 바로 이와 같은 일들을 도와주는 역할을 수행하는 것을 말합니다. 그러면 우리가 잃어버린 자아는 어디에 있는가? 예수 그리스도 안에 있습니다. 예수님은 말씀하셨습니다. “나는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다”고 하셨습니다. “나는 부활이요 생명이라”고 하셨습니다. 예수 그리스도 안에 우리가 잃어버린 하나님의 형상이 있으며, 예수 안에 부활이 있습니다. 예수 안에 참 생명이 있습니다. 그러므로 누구든지 그리스도 안에 있으면 새로운 피조물로 거듭날 수 있음을 바울 사도는 강조한 바 있습니다. 예수님께서 또 말씀하셨습니다. “나는 포도나무요 너희는 가지니 저가 내 안에 내가 저 안에 있으면 이 사람은 과실을 많이 맺나니 나를 떠나서는 너희가 아무 것도 할 수 없음이라.” 따라서 우리는 끊임없이 내 자신을 부인하지 않으면 안 됩니다. 내 자신의 일부를 아니 밑동을 과감하게 끊어버려야 할 때도 있습니다. 그럴 때 자아 회복을 위한 왕성한 활동을 기대할 수 있게 될 것입니다. 생명회복 운동이나 생명목회는 그런 점에서 예수 그리스도를 떠나서 생각할 수 없습니다. 주님의 눈으로 세상을 바라다보고, 주님의 마음으로 생각하고, 주님처럼 행동하는 것이 곧 잃어버린 자아를 되찾는 지름길입니다. 생명목회라는 말이 나오게 된 배경도 현대의 삶을 반영하고 있는 것입니다. 목회란 항상 시대 시대마다 나타나는 문명 속에서 잘못되어진 것을 바로잡아 주어야 하는 책임이 있습니다. 지난 수천 년 동안 이룩해 온 문명은 분명히 인간들에게 편리함과 안전함과 유익을 준 것을 부인할 수 없습니다. 그렇지만 그 문명은 결국 생명을 살리는 문명이 아니라 죽이는 문명으로 치닫고 있다는 것입니다. 이것은 현대에 사는 모든 사람들은 다 느낄 수 있는 것입니다. 유심히 보세요. 문명이 생명을 파괴하는 방향으로 움직이고 있다는 사실을 알 수 있습니다. 요즘 우리는 물을 사먹습니다. 수돗물을 불신합니다. 음료로 잘 사용하지 않습니다. 그 이유는 수도는 약을 통해서 멸균되었지만 물맛을 잃었습니다. 우리가 사용하는 형광등은 밝지만 세포를 파괴합니다. 우리가 걷다가 우마차를 타다가 자전거를 탔고 그러다가 오토바이를 탔습니다. 이제는 집은 없어도 차는 타야 하는 세상에 살고 있습니다. 차는 빠르기는 하지만 걷기를 잃어버리게 만듭니다. 걷기를 잃어버리니까 건강을 잃어버리게 만들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인간의 문명이 또 다른 재앙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우리는 지금 지난1세기 동안 있었던 그 어떤 재난 보다 더 강력한 재난을 당한 모습을 매일 뉴스를 통해서 듣고 있습니다. 특히 2004년 지구촌은 자연재해로 몸살을 겪었습니다. 미국과 중남미에는 4차례 대형 허리케인이 몰아쳐 플로리다에서만 가옥 2500채가 파괴됐고 아이티에서는 1500명의 사망자를 냈습니다. 일본에서도 10월 니가타 현 강진과 10차례의 태풍으로 비상이 걸렸습니다. 그래서 일본은 매년 그해의 세태를 압축해 나타내는 한자어를 선정해 온 일본 한자능력검정협회는 지난해 12월 13일 일본 열도에서 태풍과 지진 등 자연재해가 유난히 자주 발생했다는 점을 들어 ‘災’를 2004년의 한자로 결정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우리나라 모든 매스컴에서 해마다 선정하는 10대 뉴스가 선정되고 난 다음인 지난 12월 26일에 발생한 인도네시아 수마트라 섬 부근 바다에서 발생한 8.9의 강진으로 인한 해일이 발생하여 여러 나라에 걸쳐 막대한 피해를 안겨준 사건은 세계 3대재앙에 해당된다고 했습니다. 1970년에 방글라데시에 발생한 대홍수와 1976년 중국 탕산에 발생한 대지진, 그리고 이번 인도네시아의 지진과 해일로 인한 피해가 세 번째 큰 재앙이라고 합니다. 사망자가 얼마나 늘어날지는 모르지만 15만 명을 넘어섰다고 했습니다. 지진이 얼마나 무서운가를 그리고 자연재해가 얼마나 강력한가를, 그리고 하나님이 예언해 주신 일이 반드시 이루어지고 있다는 사실을 실감케 하는 인도네시아 대지진으로 인한 해일 피해가 우리의 생각을 초월할 정도로 큰 것을 보게 됩니다. 이런 시대적 변화와 문명의 위기 속에서 살아가는 현대인들을 향한 하나님의 명령은 무엇입니까? 21세기의 초유의 문명으로 인한 생명파괴 현장을 바라보면서 우리에게 요구하시는 하나님의 음성을 들어야 합니다. 하나님은 항상 생명을 살리기를 원하십니다. 반면에 사단은 생명을 죽이려고 합니다. 인간의 생명을 파괴하는 질병과 가난, 부정과 부패, 억압과 죄악으로부터의 구원 사역이 되어야 한다는 도전을 받습니다. 천지만물을 창조하시고 잘 돌보라고 하신 하나님의 뜻과 명령을 따라 온 세상을 함께 구원해야 할 사명이 교회에 있습니다. 교회는 인간의 생명을 살려야 하지만 인간의 생명과 관계되는 자연의 생명도 살리는 일에 앞장서야 합니다. 오늘 나에게, 우리에게 시급한 문제는 무엇인가? 모든 생명을 나의 생명처럼 여기는 의식으로 바꾸어야 합니다. 그래서 우리교회는 금년의 교회의 목표를 생명 살리는 일로 정했습니다. 100년의 은혜를 한해로 마무리하고 우리끼리 자축하는 것으로 끝맺어서는 안 된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100년의 은혜는 항상 생각하며 살아야 합니다. 따라서 우리교회의 금년 표어는 “100년의 은혜로 생명을 살리는 교회”로 정했습니다. 이렇게 이미 정해놓고 보니 정말 표어를 잘 정했다는 생각과 함께 하나님은 우리를 통해서 하시고자 하는 일을 친히 주관하신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이 목사를 통해서 표어를 정해 놓으신 하나님의 뜻을 알 수 있습니다. 이 표어는 그냥 구호로 정해진 것이 아닙니다. 거기에는 반드시 말씀이 먼저 선행됩니다. 이 표어를 뒷받침하는 말씀으로 주어진 것이 오늘 읽은 본문인 10절입니다. 특히 하반절 말씀입니다. “도적이 오는 것은 도적질하고 죽이고 멸망시키려는 것뿐이요 내가 온 것은 양으로 생명을 얻게 하고 더 풍성히 얻게 하려는 것이라” 도적은 양을 훔쳐가서 잡아먹거나 다른 사람에게 팔아넘기기 위해서입니다. 자기가 키우기 위해서가 아닙니다. 도적은 양을 사랑하는 자가 아닙니다. 반면에 목자는 양을 사랑하고 보호하며 생명을 지키는 것이 목적입니다. 그래서 예수님은 분명하게 말씀합니다. “내가 온 것은 양으로 생명을 얻게 하고 더 풍성히 얻게 하기 위함이라”고 했습니다. 목자는 할 수만 있으면 좋은 꼴을 먹이고 좋은 물을 마시게 해서 살을 찌우게 하려고 합니다. 어떻게 해서든지 한 마리라도 더 많이 키우려고 합니다. 그래서 아파도 치료해 주고 오직 마음이 양에게 가 있습니다. 예수님이 오셔서 생명을 살리기 위해서 하신 일이 무엇입니까? 하신 사역이 무엇입니까? 예수님은 무한대의 사랑의 에너지로 병든 자를 고치시며, 굶주린 자를 먹이시고, 미움을 사랑으로, 다툼을 평화로, 죽임의 문화를 살림의 문화로 바꾸시며 온갖 이적을 베푸셨음이 분명합니다. 예수님은 가르치며 치유하며 먹이셨습니다. 예수님께서 말씀하셨습니다. 하늘나라에서는 스스로 낮아지는 자가 높아지고 스스로 높아지려는 자는 낮아 진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우리가 베풀지 않으면 안 되는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지진피해를 입은 나라 백성들을 도와야 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습니다. 생명 살리는 일에 첫 번째로 우리가 감당해야 할 일이 바로 이 일이기 때문에 다음주일에는 특별헌금을 드리게 되었습니다. 나와 교회는 언제든지 나눌 수 있어야 하고, 베풀 수 있어야 합니다. 아니 내 자신을 끊임없이 자유낙하 시킬 수 있어야 합니다. 보다 더 많은 재화를 소유하고 보다 더 높은 위치에 도달할수록 더 많은 운동 에너지, 사랑의 에너지를 쏟아 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은 우리들을 구원하시기 위하여 생명을 버리셨습니다. 가장 소중한 생명을 주셨습니다. 예수님은 단순히 생명을 살리는 분이 아니라 선한 목자라고 했습니다. 선한 목자는 양의 생명을 위해 목숨까지 버린다고 요한복음10장 15절에 말씀하셨습니다. 그 생명을 이제 우리도 나누어 줄 수 있어야 함은 우리 그리스도인의 의무요 책임입니다. 금년 한 해 동안 모든 성도는 생명 살리는 일에 최선을 다해야 할 것입니다. 물론 금년 한해만 해서는 안 됩니다. 우리가 살아 있는 한 지구상에서는 생명을 살리고 죽어가는 모든 생명을 회복시키는 일을 앞장서서 해야 할 사명이 예수님의 제자가 된 나와 교회에 있습니다. 보다 구체적으로 생명을 살리는 일을 어떻게 감당해야 할까요? 우리 교단의 생명살리기운동 10년 계획을 보면 이렇습니다. 첫째는 예수 그리스도의 구원을 만민에게 전파합시다. 둘째는 자연을 내 몸처럼 아끼고 사랑합시다. 파괴된 자연에 창조의 새 질서를 가져오도록 하자는 것입니다. 셋째는 교회를 새롭게 하고 하나 되게 합시다. 교회의 삶에 일치와 갱신을 이룩하자는 것입니다. 넷째는 북한 동포와 함께 나누며 섬기는 삶을 살아갑시다. 분단된 조국에 평화통일을 가져올 수 있도록 하자는 것입니다. 다섯째 고난당하는 이웃과 함께 의롭게 살아갑시다. 여섯째 가난한 이웃과 함께 나누며 섬기는 삶을 살아갑시다. 일곱째 장애를 가진 이웃과 함께 살아갑시다. 여덟째 청소년의 꿈을 함께 가꾸고 이루어 갑시다. 아홉째 서로 마음의 문을 열고 대화하는 문화를 건설합시다. 닫힌 사회에 열린 대화의 문화를 만들어 열린사회를 만들어 포용하고 협력하는 사회가 되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열 번째 생명을 존중하고 살리는 문화를 건설합시다. 약육강식의 대중사회에 생명살림의 새 문화를 창달하자는 것입니다. 그렇습니다. 무엇보다도 생명을 살리는 일이 가장 우선이어야 합니다. 모든 생명 가운데서도 인간의 영혼을 먼저 구원해야 합니다. 예수님의 오심의 목적이 우리를 구원하시기 위해서이기 때문입니다. 미국은 한동안 동성연애와 낙태지지 운동이 활발하게 진행되어졌습니다. 그러다가 부시가 대통령이 되면서 그 운동에 제동을 걸기 시작했습니다. 이런 것을 보면 다 같은 신앙을 가진 대통령이지만 부시 앞에 대통령이었던 클린턴과 현재의 부시 대통령과는 신앙관이 분명히 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사실 낙태지지운동은 낙태를 합법화시키자는 것으로 사회적으로 많은 논란의 대상이 되는 것입니다. 그런데 찰스 콜슨이라는 사람이 이 낙태지지운동을 반대하는 운동을 일으켜서 실제로 성공하게 되었습니다. 이 찰스 콜슨이 인터뷰를 하게 되었습니다. “당신이 하는 싸움이 성공을 거두었군요. 참으로 축하드립니다. 낙태지지운동과 맞서서 성공을 거두었으니 말입니다.” 그런데 이 찰스 콜슨이라는 사람이 이렇게 이야기 했습니다. “지금 싸움의 승리는 반쪽도 되지 않습니다. 문제는 이 사회의 운동이 아니라 영혼의 문제입니다” 정답 아닙니까? 사회운동으로 낙태지지 운동에 반대하긴 했지만 근본적인 문제는 무엇입니까? 그것은 사회운동으로 해결될 게 아니라 영혼이 치유받기 전에는 해결될 수 없는 문제라는 뜻입니다. 바로 영혼의 문제라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교회에서는 생수의 강이 흘러나와 사회로 흘러 넘쳐야 합니다. 그래야 사회 구원을 이룰 수 있습니다. 사회운동 중요합니다. 환경 살리기 운동도 해야 합니다. 불의한 것을 정의로움으로 바꾸는 운동도 해야 합니다. 보안법폐지도 중요하고 역사바로세우기도 중요합니다. 무슨 운동을 하든지 거기에 반드시 수반되어야 할 것은 영혼구원과 직결되어야 합니다. 영혼이 구원받지 못하는 운동은 절반의 성공에 불과합니다. 우리는 전도해야 합니다. 사람을 구해야 합니다. 영혼을 구원하기 위해서는 이런 생명운동이 사회적으로 필요합니다. 전도를 부지런히 해야 합니다. 병원선교 중요합니다. 교도소 선교, 학원선교 등 우리가 생명을 살리는 일에 앞장서야 합니다. 개인적으로나 교회적으로 감당해야 합니다. 구역별로 반드시 새 생명 전도 운동을 해야 합니다. 한 구역이 두 사람 이상씩 반드시 세례를 받도록 합시다. 한 사람이 한 사람이 세례를 주도록 최선을 다해 봅시다. 나는 값없이 영혼이 구원을 받아 소망가운데 살아가면서 다른 사람의 영혼에 관심이 없다면 이것이야말로 이기적인 모습이 아니겠습니까? 하나님께 책망 받아 마땅한 것이 아니겠습니까? 우리 하나님, 좋으신 하나님은 구원의 방주로서의 아름다운 예배당을 우리에게 허락해 주셨습니다. 넓은 예배당을 주셨습니다. 하나님은 죽어가는 더 많은 영혼을 구원하여 채우라고 주셨습니다. 이런 하나님의 뜻이 그대로 이루어지는 역사가 있기를 바랍니다. 놀라운 기적이 일어나기를 바랍니다. 아직도 한 사람도 전도해보지 못한 분들은 금년에는 생명을 살리는 놀라운 능력이 나타나기를 축원합니다. 우리 모두 생명 살리는 해에 생명을 살리는 일에 최선을 다하는 성도가 되도록 합시다. 그 생명을 살리는 것은 곧 나를 살리는 길입니다. 할렐루야!
100배의 결실/ 눅8:4-8/ 2007-09-12
100배의 결실 눅8:4-8 이제 열매의 계절을 맞이했습니다. 농사짓는 분들은 유난히도 많이 온 비로 울상 지으며 보내기도 했지만, 이제는 추수하느라 부지런히 움직이고 있습니다. 감나무엔 탐스런 열매들이 맺었고, 여러 가지 열매들은 결실의 계절을 통하여 농부의 마음을 달래주고 있습니다. 그렇습니다. 유실수는 때가 되면 열매를 맺어야 합니다. 우리의 믿음생활도 마찬가지입니다. 주님은 열매를 기대하십니다. 결실을 얻는 생활이 되어야 합니다. 영적인 것 뿐 아니라 육적인 생활 속에서도 30배, 60배, 100배의 결실이 있기를 바랍니다. 우리 성도들은 열매 맺는 신앙이 되어야 합니다. 어느 날 예수님이 한 동네에 가셨을 때 수많은 동네 사람들이 예수님을 보러 나왔습니다. 예수님은 그 사람들이 여러 의도를 가지고 나온 것을 알고 그들을 향해 의미심장한 비유를 들려주십니다. 그것이 바로 오늘 본문에 나오는 유명한 ‘씨 뿌리는 비유’입니다. 씨를 뿌리는 자가 씨를 뿌리러 나갔습니다. 그런데 씨를 뿌리는 사람은 좋은 밭에 씨를 뿌리려는 마음을 가지고 있었지만 어떤 씨는 길가에 떨어졌습니다(5절). 그러니까 싹이 나기도 전에 밟히고 공중의 새들이 먹어버렸습니다. 길가는 사람이 많이 다니는 곳입니다. 사람 많은 곳은 마귀의 유혹도 많은 곳입니다. 여러분! 군중 좋아하지 말고, 인기 좋아하지 말고, 스타 좋아하지 마십시오. 그렇게 휩쓸리다 보면 영혼이 밟히고, 영혼이 마귀에게 먹힐 수 있습니다. 어떤 씨는 바위 위에 떨어졌습니다(6절). 금방 싹이 났다가 습기가 없으니까 다시 말랐습니다. 이는 금세 좋았다가 다시 식어지는 감정적인 신앙생활을 경계하라는 것입니다. 여러분! 멋진 것을 좋아하지 말고, 외모를 좋아하지 말고, 너무 분위기를 좋아하지 마십시오. 그러면 신앙이 미지근하게 될 수 있습니다. 미지근한 신앙의 가장 큰 맹점이 무엇입니까? 습기가 없어지는 것입니다. 6절 말씀을 보면 “습기가 없으므로 말랐다”고 합니다. 눈물 없는 신앙! 그것은 불행입니다. 우리에게는 기도의 눈물, 헌신의 눈물, 십자가의 눈물이 있어야 합니다. 그래야 신앙의 뿌리가 깊어지고, 어떤 시험이 닥치고 고난이 닥쳐도 흔들리지 않게 될 것입니다. 어떤 씨는 가시떨기 속에 떨어졌습니다(7절). 그래서 가시와 함께 같이 자랍니다. 상당 기간 잘 자라는 듯 했습니다. 결실을 할 때쯤엔 가시 때문에 기운이 막혀 결실을 할 수 없었습니다. 그 가시가 무엇입니까? 14절에서 주님은 3가지, 즉 염려와 재리(돈)와 일락(일시적 쾌락)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신앙이 잘 성장하는 듯 하다가 영적인 가시에 찔려 열매 맺지 못하는 경우를 말하는 것입니다. 우리는 항상 ‘부정적인 생각’과 ‘나눔에 인색한 삶’과 ‘쾌락을 추구하는 삶’을 주의해야 합니다. 마지막으로 어떤 씨는 좋은 땅에 떨어졌습니다. 100배의 결실을 얻게 되었습니다. 바로 이것이 씨를 뿌리는 자가 목적한 바입니다. 우리 성도들도 열매 있는 신앙으로 하나님께 기쁨이 되어야 합니다. 우리가 100배의 결실을 얻기 위해서는 밭이 좋아야 합니다. 100배의 결실을 얻을 수 있는 좋은 밭은 무엇입니까? 1. 좋은 마음을 가지는 것입니다. 성도는 단순히 좋은 사람을 말하지 않습니다. 이는 은혜로 변화된 사람을 말합니다. 마음이 좋아야 구원받는 것은 아닙니다. 그러나 구원받은 사람은 좋은 마음의 밭을 지녀야 합니다. 한마디로 성도는 예수의 좋은 사람입니다. 요새 사람들이 표현하는 대로 ‘나이스(nice)’한 사람이 되어야 합니다. ‘나이스(nice)’하다는 것이 무엇입니까? 이는 친절하고, 사려 깊고, 남의 입장을 배려하고 남을 높여줄 줄 아는 것을 말합니다. 자기를 희생할 줄 알고, 관대한 것입니다. 또한 베푸는데 인색하지 않고, 적절한 유머도 있고, 미소와 따뜻함과 부드러움이 넘치는 태도를 말합니다. 우리 성도들은 진실한 믿음을 가지고 좋은 마음의 밭을 이루어야 합니다. 겔36:26절에 “또 새 영을 너희 속에 두고 새 마음을 너희에게 주되 너희 육신에서 굳은 마음을 제하고 부드러운 마음을 줄 것이며”라고 했습니다. 성령이 임하면 좋은 마음을 가지게 됨을 말씀하는 것입니다. 우리가 좋은 마음을 지니고 살지 못하면 성령을 근심하게 하는 것입니다.(엡4:30-32) 오늘 우리의 사회가 안타까운 것은 나이스한 태도가 점차 사라지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조금만 내 마음에 들지 않으면 불평하고, 너무 쉽게 분노합니다. 조금만 금전적으로 손해가 날 것 같으면 부모형제도 눈에 보이지 않습니다. 자기주장을 관철하기 위해서 남의 아픔은 아랑곳하지 않습니다. 우리 성도들은 믿음의 좋은 태도를 잃지 말아야 합니다. 우리는 믿음과 행동을 분리시키지 말고, 늘 좋은 마음을 가지고 좋은 행동을 해야 합니다. 며칠 전의 신문을 보니 어느 식당에서 미군부대에서 먹다 남은 음식, 스테이크 등 음식 찌꺼기를 600g당 2000원씩 모두 1197kg을 400여만 원에 사들였습니다. 업주는 미군부대에서 ‘개 사료용’이라고 속여 빼돌린 음식찌꺼기를 재료로 만든 부대찌개는 무려 6만 명 분이나 팔았다고 합니다. 그렇게 하고서도 ‘원조 부대찌개’라고 선전해 점심시간이면 손님이 줄을 설 정도로 인기를 끌었다고 하니 참으로 기가 막힐 일입니다. 조사결과에 의하면 그 식당에서 압수한 스테이크와 소고기, 햄버거 고기 등에서는 대장균이 검출되었다는 것입니다. 돈만 된다면 남을 속이고, 해치며, 부당 이익을 취하려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이렇게 좋지 않은 마음과 행동으로는 복된 열매를 결코 맺을 수 없습니다. 좋은 열매는 좋은 마음 마음의 밭, 좋은 행동에서 나온다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됩니다. 특히 우리 성도들은 구원받은 하나님의 백성임을 한시도 잊지 말고, 좋은 마음, 좋은 행동으로 100배의 결실을 얻는 생활이 되어야 합니다. 좋은 마음은 말씀을 사모하는 마음입니다. 주의 말씀대로 순종하며 사랑을 품는 마음입니다. 서로 축복하며, 이해하고, 용서하는 것도 좋은 마음입니다. 이런 좋은 마음을 가질 때 100배의 결실을 얻을 수 있는 것입니다. 무엇보다도 좋은 심령의 밭을 지니시기를 바랍니다. 2. 말씀을 듣고 지켜야 합니다. 신앙생활의 가장 핵심적인 것이 무엇입니까? 예배를 통해 하나님 말씀을 듣고, 그 말씀대로 사는 것입니다. 그 핵심 원리를 잊어버리고 이상하게 신앙생활을 하고, 이상한 곳에서 축복을 찾고, 열매를 찾으려는 분들이 있습니다. 그러나 오늘 본문 8절과 15절은 분명히 말합니다. 말씀을 듣고 지키는 자가 100배의 결실을 얻는다고 말입니다. 지금 믿는 사람들 중에서도 말씀에 순종하는 것을 별로 중요하게 여기지 않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오히려 미신에 사로잡혀 점을 치러 다니는 사람들도 꽤 있다고 합니다. 정말 불행한 일입니다. 주님께 앞날을 맡기며 기도한다고 하면서도, 미신적 신앙을 지니고 살아갑니다. 그래서 결혼날짜, 개업날짜, 이사날짜도 제대로 잡지 못하고, 미신적으로 의지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어떤 사람은 신년 초에 토정비결을 봤는데 점괘에서 “물가에 가지 말라!”고 나왔답니다. 그래서 여름휴가도 물가로 가지 못했다고 합니다. 어느 경우는 중요한 날 수염을 깎으면 안 된다고 믿고 지저분한 얼굴로 나와 면접시험에서 떨어졌다는 것입니다. 세상 사람들이 말하는 대로 우리가 잘 안되고 어려운 것이 집터 때문이고, 묏자리 때문입니까? 그래서 집을 이사하고, 묏자리를 이전하고, 이름을 바꾸면 불행이 행복으로 바뀌어 집니까? 참으로 어리석은 사람들이 참 많습니다. 우리 성도들은 절대로 어떤 미신의 영향을 받지 말아야 합니다. 오직 하나님 말씀의 능력에 사로잡혀야 합니다. 주님은 “진리를 알지니 진리가 너희를 자유케 하리라!”고 하셨습니다(요8:32). 말씀 안에 사는 자가 참된 자유함을 누릴 수 있는 것입니다. 우리 성도들은 운명에 좌우되는 사람이 아니라, 운명을 다스리는 사람입니다. 축복의 원리는 말씀을 듣고 지키는 자에게서 찾을 수 있습니다. 말씀을 듣고 지킬 때 주어지는 것이 있습니다. 그것은 평안한 마음입니다. 미신을 믿으면 여전히 불안합니다. 그러나 말씀을 듣고 지켜 행하는 삶을 살아갈 때 평안을 얻게 됩니다. 행복과 기쁨이란 열매를 얻게 됩니다. 100배의 결실을 얻을 수 있는 것은 말씀을 듣고 지킬 때 가능한 것입니다. 3. 인내해야 100배의 결실을 얻게 됩니다. 좋은 열매가 주어지려면 시간이 걸립니다. 힘들고 어려운 일이 있어도 약속의 소망을 바라며 인내해야 합니다. 기도하는 무릎은 축복을 날라주는 수레바퀴입니다. 기도할 때 흘리는 눈물은 그 수레바퀴를 움직이게 하는 윤활유입니다. 우리가 인내하며 눈물의 기도를 드릴 때 반드시 결실을 얻게 됩니다. 신앙생활을 잘하며, 열매 맺는 비결은 얼마나 인내하느냐에 달려 있습니다. 사람들은 너무 조급합니다. 씨를 뿌린 다음에 열매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기도하다가 쉽게 낙망합니다. 포기해 버립니다. 참된 기쁨과 열매의 행복은 십자가 저 너머에 있다는 것을 기억해야 합니다. 좀 기다려 보십시오. 믿고 기다리면 열매가 있습니다. 어떤 노인이 정원에다 어린 나무를 심고 있었습니다. 그때 그곳을 지나던 나그네가 노인에게 물었습니다. “노인장께서는 언제쯤 그 나무에 열매가 열리리라고 생각하십니까?” ‘아마 70년쯤 후면 열리겠지요.’ 하고 노인이 대답했습니다. 나그네는 또 ‘노인장께서는 그때까지 살아 계실 수 있습니까?’ 하고 물었습니다. 그러자 노인은 [아니오, 그때까지 살수야 없겠지만 그래도 그런 게 아니라오. 내가 태어났을 때 우리 집 과수원에는 많은 과일이 열려 있었소. 그것은 내가 태어나기도 전에 나의 부친께서 나를 위해 심어 놓으신 것이었지요, 나도 아버님과 똑같은 일을 하고 있는 것이라오.] 라고 대답하였습니다. 지금 당장 수확하지 못해도 인내하며 나무를 심어야 합니다. 그럼 반드시 후대에 이르러서라도 그 열매는 얻을 수 있습니다. 인내하며 기다려야 합니다. 성도는 포기하는 사람이 아닙니다. 끝까지 주를 붙잡고 역경을 돌파하는 사람입니다. 때로는 주를 향한 헌신이나 봉사도 좀 쉬고 싶을 때가 있습니다. 쉬면 좋을 듯해도 신앙도, 영혼도 죽게 됩니다. 주님을 의지하며, 조금 더 인내하고, 조금 더 참고 견디시기 바랍니다. 인내하는 영혼이 결국 열매를 얻게 될 것입니다. 사랑하는 여러분! 어떤 어려움 속에서도 낙심하지 마십시오. 소망을 가지고, 긍정적인 마음을 가지십시오. 우리 그리스도인은 희망이 없는 사람처럼 살아서는 안 됩니다. 벧전1:3절에 “찬송하리로다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아버지 하나님이 그 많으신 긍휼대로 예수 그리스도의 죽은 자 가운데서 부활하심으로 말미암아 우리를 거듭나게 하사 산 소망이 있게 하시며.”라고 말씀합니다. 이제 우리는 어떤 경우에도 상황을 부정적으로 보지 말아야 합니다. 쉽게 절망하고, 포기하며, 원망, 불평하는 것은 믿음의 사람의 할 일이 아닙니다. 분명한 소망을 가지고 밝은 얼굴, 은혜의 태도를 지니고 살아야 합니다. 기도하며 인내하는 신앙은 100배의 결실을 얻게 됩니다. 인내의 신앙, 참된 믿음의 사람은 천국미인이 됩니다. 즉 늘 미소가 있고, 친절하게 인사하는 은혜의 사람이 되는 것입니다. 우리 그리스도인은 항상 긍정적이고 낙관적이어야 합니다. 지금 돌아가는 내 주변의 상황이 힘들고 비참해도 이겨내야 합니다. 하나님의 은혜와 사랑 안에서 반드시 이길 수 있다는 믿음을 가져야 합니다. 하나님의 사랑을 확신할수록 긍정적이며, 낙관적인 삶을 살게 됩니다. 그래서 인내할 수 있는 것입니다. 결국 그 인내를 통해 반드시 좋은 열매를 얻게 될 것입니다. 무화과는 열매가 많이 열립니다. 이스라엘에는 무화과나무를 길에 많이 심어놓았습니다. 그래서 그 길을 지나던 사람, 배고픈 사람들이 따먹을 수 있었습니다. 무화과나무는 열매가 목적입니다. 그 목적이 존재의 가치를 결정합니다. 열매를 위해서 무화과를 심었습니다. 그런데 주님이 찾으시는데 열매가 없었습니다. 유실수에 열매가 없다면 존재 가치가 떨어집니다. 이처럼 성도에게도 주님이 기대하시는 열매가 있습니다. 열매의 계절을 맞이한 이때 내가 맺어야 할 열매가 무엇인지를 말씀 안에서 정립하시기 바랍니다. 100배의 결실을 이루기 위해, 좋은 마음의 밭을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또한 말씀을 듣고 지키며, 인내하는 신앙을 가지시기 바랍니다. 항상 나이스한 마음을 가지고, 말씀대로 실천하며, 조금 더 인내함으로 100배의 결실을 맺는 성도들이 되시기 바랍니다.
100배의 결실/ 사55:10-11, 롬8:18-25, 마13:1-9/ 2001-08-24
100배의 결실 사55:10-11, 롬8:18-25, 마13:1-9 생산적이 되어야 한다는 것은 상식입니다. 생산적인 것 중에서 제일 왕성한 것이 땅입니다. 대지는 별의 별 신기한 것들을 계속하여 생산해 내고 있습니다. 사람들이 먹고 사는 것들, 즉 갖가지 곡식들을 매년 한 차례, 혹은 두 차례씩 생산해 주기에 지구 위의 수십억의 인구들이 살고 있습니다. 4월말과 5월 초에 땅에 심은 벼가 두어 달 된 지금 많이 자랐습니다. 앞으로 두어 달만 있으면 빨리 되는 것들은 추석의 잔칫상에 흰 쌀밥을 올려 줄 것입니다. 실로 땅의 고마움을 지방에 가보면 실감합니다. 각종의 채소들을 먹으면서 땅의 생산성을 실감합니다. 김을 맨 분들의 말에 의하면 여름엔 너무 빨리 잡초들이 자란다고 합니다. 그 무성한 풀들이 아무도 씨를 심은 적이 없는 데도 매년 돋아나서 무성하게 자랍니다. 겨울에 앙상했던 정원들이 봄에 푸릇푸릇 하더니 여름이 되어 시퍼렇게 녹음방초가 되는 것을 매년 보면서 대지의 생산성에 놀라곤 합니다. 오늘 마태복음 본문에서 보면 예수님도 들판에서 밭에 씨를 뿌리는 한 농부의 모습을 보시면서 그것을 비유로 하여 진리를 선포하고 계십니다. 한동안 회당에서 주로 가르치셨는데 오늘의 본문부터는 장소를 바닷가로 옮긴 것을 봅니다. 첫째는 회당에서 더 이상 가르치지 못하게 예수님이 방해를 받은 것이 분명합니다. 어떤 점에서는 잘된 것입니다. 왜냐하면 회당은 좁아서 사람들이 많이 못 들어오니, 차라리 바닷가로 나온 것이 썩 잘된 것입니다. 수많은 사람들이 운집하여 예수님의 말씀에 귀를 기울이고 있습니다. 조금 떨어진 밭에서 지금 씨를 뿌리고 있는 사람을 가리키시면서 예수님은 설교를 시작했습니다. “여러분들 보시오! 저 농부가 씨를 지금 뿌리지 않느냐? 그 씨들이 어떤 것은 길가에 떨어질 것이고, 어떤 것은 밑바닥에 반석이 깔려 있는 흙이 얕은 곳에 떨어지는 것도 있을 것이고, 어떤 씨는 가시떨기 나무속에 끼게 되는 운명을 맞이하게 될 것이다. 그리고 어떤 씨는 좋은 옥토에 떨어지는 행운을 얻을 것이다.” 힘차게 비유설교를 하셨습니다. 팔레스틴의 농사법은 우리나라와는 다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땅을 갈아엎은 후에 땅을 잘 정리하고 그리고 씨를 조심조심 심습니다. 그래서 길가나 돌밭에 떨어질 염려가 없습니다. 한데 유대 나라는 이와는 반대로 먼저 씨를 부리고 다음에 땅을 갈아엎습니다. 그래서 씨를 뿌릴 때는 아무 곳에라도 우선 뿌립니다. 어떤 경우에는 노새 등에다가 씨를 담은 자루를 실어 놓고 그 아래쪽에 구멍을 조금 뚫어서 노새가 다니면서 씨가 땅에 떨어지도록 하는 방법을 이용하기도 했습니다. 이런 경우 씨는 길가나 돌작밭에 마구 떨어지게 됩니다. 물론 옥토에도 떨어집니다. 예수님의 이 비유를 듣고 제자들은 다시 비유의 뜻을 물었습니다. 예수님은 그들에게 좀 더 구체적으로 설명을 해 주셨습니다. 18절-23절에 있습니다. 첫째로 길가에 떨어졌다는 것은 천국의 말씀을 듣고 깨닫지 못하는 자를 의미합니다. 악한 자 즉 마귀가 그 마음에 뿌린 씨를 달랑 먹어버리기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둘째로 돌밭에 뿌리어졌다는 것은 말씀을 듣고 즉시 기쁨으로 받지만 환난이나 박해가 일어날 때에는 곧 넘어지는 자인데 이유는 말씀의 뿌리를 깊이 내리지 못하는 까닭입니다. 세 번째의 가시떨기에 뿌려졌다는 것은 말씀을 들으나 세상의 염려와 재리의 유혹에 말씀이 막혀 결실하지 못하는 자를 말합니다. 네 번째의 옥토란 말씀을 듣고 깨닫고 잘 성장하여 결실을 맺는 사람인데 잘하면 백배 좀 못하면 60배 아무리 못해도 30배의 열매는 얻게 된다는 것입니다. 예수님이 이 비유를 주시는 진짜 뜻은 어디에 있을까요? 이 이야기를 들으면서 사람들은 우선 씨를 뿌리는 농부의 입장에서 생각을 했을 것입니다. 온 정성을 다하여 열심으로 씨를 뿌렸지만 결과는 모두 100배의 결실을 얻지 못하는 현실을 이해하자는 것입니다. 예수님의 경우도 그렇습니다. 그가 하나님의 아들로 이 땅에 와서 천국의 복음을 전하지만 이상하게도 소수만이 듣고 다수는 거부합니다. 심지어 어떤 이들은 그에 저항하고 죽이려고 까지 합니다. 뿌리는 자에게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니고 받는 밭, 즉 사람들에게 문제가 있습니다. 대제사장들, 바리새인들, 율법사들 등등은 전혀 예수님의 말씀을 받지 않습니다. 실로 길가 밭입니다. 어떤 사람은 처음에는 좋아서 그 말씀을 받았는데 얼마 아니 가서 다시 옛것으로 돌아갑니다. 옆에서 유대교 율법주의자들이 핍박하고 협박하니 더 이상 예수님을 따를 수 없게 됩니다. 돌밭입니다. 흙이 얇게 덮이고 아래에는 반석이 깔려있는 돌밭입니다. 어떤 사람은 천국의 말씀을 듣고 좋아서 받습니다. 어느 정도 그 말씀의 나무가 자랍니다. 그러다가 세상의 염려와 물질의 욕심에 끌리어 말씀대로 살지 못하다 보니 어느 사이인가 기운이 막혀 시들어 집니다. 가시떨기의 기운에 막힌 밭입니다. 그러나 이런 모든 악조건을 승리하고 견뎌서 자랄 때까지 다 자라 열매를 맺는 씨들이 많은데 이들이야 말로 옥토에 떨어진 씨입니다. 100배 아니면 60배 적어도 30배의 결실을 맺는 옥토입니다. 예수님 주변에 모인 사람들 가운데 이 네 가지 밭이 모두 있었습니다. 이들을 향하여 예수님도 제자들도 열심히 천국의 씨를 뿌렸지만 깨닫지 못하는 사람들이 너무 많았고 때로는 거부하고 저항하여 씨 뿌리는 자들을 죽이려고 하는 사람들도 있었습니다. 이때 용기를 잃을 수 있는 제자들에게 낙심하지 말고 열심히 전하라는 격려의 말씀을 주시기 위하여 이 비유를 말씀했습니다. 전도를 해보신 분들은 느끼셨을 것입니다. 복음이 어떤 이에게는 먹혀들고 어떤 사람에는 전혀 먹혀들지 않는 것을 이상하게 생각하게 됩니다. 밭이 똑 같지가 않기 때문입니다. 전도를 열심히 하다가도 씨를 잘못 뿌리기 때문인가라고 회의하기도 합니다. 제발 그런 걱정일랑 말고 열심히 전도하라고 이 비유를 주십니다. 물론 전도학이 있어서 기술을 좀 더 배워서 효과적인 전도 방법은 계속적으로 개발할 필요는 있습니다. 하지만 근본적으로 밭이 문제인 경우도 있습니다. 어떤 분은 하나님이 어째서 그런 밭은 만들어 놨는가 묻는다면 어려운 질문입니다. 이것은 마치 하나님이 바리새인들, 율법주의자들의 마음을 어째서 아니 바꾸셨는가? 라고 묻는 것과 비슷합니다. 이것은 인간의 원죄성을 하나님의 책임으로 돌리는 이론과 비슷합니다. 인간이 책임질 것은 인간이 져야 합니다. 하나님 앞에 겸손하지 못하여 불복종한 인간을 하나님은 마음대로 할 수 없습니다. 하지만 하나님은 전도자들로 하여금 하나님의 말씀이 헛되이 되돌아오지 않도록 하라고 명령을 하셨습니다. 오늘 구약의 본문 이사야 55:11절에 하나님이 말씀하시기를 “내 입에서 나가는 말도 헛되이 내게로 돌아오지 아니하고 나의 뜻을 이루며 나의 명하여 보낸 일에 형통하리라”라고 했습니다. 고로 상대가 어떤 밭이든지 상관하지 말고 씨를 뿌려야 합니다. 되돌아오지 않도록 기도하고 노력하면서 말씀을 전해야 합니다. 가급적 많은 밭에 씨를 뿌리면서 일해야 합니다. 혹시 말씀이 되돌아오더라도 낙심하지 말고 전해야 합니다. 크게 둘째로 오늘의 말씀을 들으면서 우리가 생각해야 할 것은 나의 마음이 어떤 밭인가를 고찰하는 일입니다. 자신이 좋은 밭인가를 깊이 반성하여야 합니다. 각자의 믿음의 성장 내용을 검토하시는 계기로 삼았으면 합니다. 즉 우리 자신들 안에 뿌리어진 복음의 씨가 잘 자라고 있는가를 스스로 살펴보아야 합니다. 적어도 여러분들은 길가 밭은 아닙니다. 길가 밭은 말씀의 씨가 전혀 먹혀들지 않는 마음이니 그런 사람은 여기 이 자리에 나오지 않습니다. 성경에 보면 바로 왕이 그런 마음을 가졌었습니다. 모세를 통하여 들려지는 하나님의 말씀을 계속적으로 거부하였습니다. 신약에서는 벨릭스 총독이 그런 마음을 소유했었습니다. 바울의 이야기를 몇 차례 듣고도 결국 회개하지 아니 했습니다. “다음에 보자”, “다음에 보자” 하다가 결국 기회를 놓치고 말았습니다. 두 번째의 밭은 우리 주변에서 자주 만납니다. 처음에는 말씀을 듣고, 전도를 받고 곧 반응하여 예배당에 옵니다. 그런데 몇 번 교회에 나오다가는 슬그머니 자취를 감춰버리는 분들을 많이 보았습니다. 이런 사람들은 감정에 좌우되는 성격의 사람들이기 쉽습니다. 그래서 학습이나 세례 같은 의무가 주어질 때 피해 갑니다. 그러다가 영원히 천국의 문에서 멀어집니다. 6절에 “해가 돋은 후에 타져서”라는 말씀이 있는데 해는 은혜를 가르칩니다. 막상 은혜의 기회가 올 때 도망하여 오히려 조금 핀 싹마저도 타 버리고 맙니다. 의무의 짐은 은혜의 기회인데 그것이 주어질 때 오히려 타져 버리고 만다면 이 얼마나 처량한 일입니까? 교회가 여러분들에게 헌신을 요구하고 봉사를 시키면 감사하는 마음으로 받으셔야 합니다. 그 짐이 무거울 것이라고 지레 짐작하고 피하면 작은 믿음의 작은 싹마저 타 버리고 맙니다. 목회자들의 모임에서 종종 논의되곤 하는 것인데 교회 개축이나 신축 시에 이런 일들이 많이 일어난다고 합니다. 교회의 일은 공개적이기에 개중에 믿음이 약한 성도들이 있다고 하여 교회의 큰일을 광고하지 않고 할 수는 없습니다. 그래서 모든 사람들 앞에 광고를 하면 목사님이 돈 이야기를 한다고 빈정대면서 교회를 떠나간다고들 합니다. 이렇게 여린 싹이 있기에 교회는 조심스럽게 일들을 추진하지만 때론 오해를 사기도 하고 상처를 받는 경우도 생겨서 조금 올라오던 싹이 해가 뜨면 타져 버리고 마는 경우를 봅니다. 목회자는 안타까워서 발을 동동 구르지만 때는 늦습니다. 저의 목회 생활 30여 년 동안에 이런 경우를 겪어 본 적이 한두 번이 아닙니다. 세 번째의 가시덤불 밭은 세상의 염려와 재리의 유혹에 넘어가는 사람들을 가리킵니다. 말씀의 싹이 제법 자라다가 가시덤불의 기운, 즉 세상에 대한 걱정과 물질에 대한 욕심 때문에 제대로 자라지 못하여 열매를 맺지 못하는 경우 입니다. 이 경우는 세상을 향한 욕심을 극복하지 못하는데서 옵니다. 오늘날 많은 성도들이 가시덤불의 기운에 막혀있는 모습을 봅니다. 이 세상이 살기 좋아지면서 세상의 재미에 빠지고 세상의 일락에 도취하여 말씀이 제대로 자라지 못합니다. 세상에서 가질 것 다 가지고 놀 것 다 놀면서 예수를 믿고 싶으신 분들이 많이 계실 것입니다. 한손에는 세상을 붙들고 다른 손에는 천국을 소유하고 살고 싶어들 합니다. 그런데 그것이 불가능하다고 예수님이 오늘 배워 주시고 계십니다. 세상에서 할 것 다하면서 하나님 나라의 좋은 시민이 될 수는 없습니다. 그렇다고 세상의 밖으로 나가라는 말씀을 하신 적은 없습니다. 예수님은 제자들에게 세상 속에 살지만 세상에 속한 사람은 아님을 명심시켰습니다. 세상에서의 생존을 위하여 최소한의 염려는 어쩔 수 없습니다. 한데 여기서 예수님이 말씀하시는 염려는 생존의 염려가 아니라 부하려 하고 명예를 얻으려 하고 높아지려고 하고 세상의 영광을 얻으려 하는 관심과 염려를 말합니다. 여기서 말하는 재리는 목숨 부지를 위하여 필요한 최소한의 돈에 대한 것이 아니고 보다 더 많이 갖고 싶어 하여 다른 사람을 짓밟고 착취하면서 까지 돈에 애착을 가지고 이를 탐하는 사람들을 말합니다. 이런 사람들은 믿음이 자라지 못합니다. 아니 자라던 믿음도 기운이 막혀 죽습니다. 여러분들은 옥토가 되어야 합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듣는 대로 그 말씀 그대로를 달게 받아 먹는 사람이 되어야 합니다. 하나님의 말씀 중 단 것은 삼키고 쓴 것은 뱉어 버리지 말고, 모두 하나님의 말씀으로 그대로 받아서 꿀꺽 꿀꺽 맛있게 삼켜야 합니다. 억지로 하면 안 됩니다. 맛있게 삼켜야 합니다. 시편 119편의 기자는 “주의 말씀의 맛이 어찌 그리 단지요. 내 입에 꿀보다 더하니이다.”라고 외쳤는데 말씀이 이토록 달면 세상의 염려와 재리에 깊이 빠질 리가 없겠지요. 육신이 세상에 거주하는 동안에 필요한 최소한의 세상사를 빼고는 천국의 시민으로서의 긍지와 의무를 열심히 감당할 때 옥토가 됩니다. 그 마음에 뿌려진 말씀의 씨가 싹이 나고 잘 자라서 열매를 맺을 수 있는 성장을 가져올 수 있습니다. 적어도 길가 밭은 면했다고 좋아하지 마세요. 돌밭도 되어서는 안 되고 가시떨기 밭도 돼서는 안 됩니다. 옥토가 되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스스로를 옥토라고 여기는 분들은 100배의 결실을 맺어야 합니다. 30배 정도로 만족해서는 안 됩니다. 60배 정도로 좋아하지 마세요. 이왕이면 100배를 추수합시다. 결실은 겉으로 드러납니다. 생활로 드러나야 합니다. 착한 행실로 나타납니다. 기도생활이나 전도생활에서 나타납니다. 말씀을 읽고 공부하는 모습으로 나타납니다. 몸 된 교회에 충성하고 봉사하는 모습에서도 드러납니다. 여기 오늘 예배하시는 모든 성도님들은 옥토가 되어 100배의 결실을 맺어서 하나님 앞에 당당히 설 수 있기를 바랍니다.
100배의 결실/ 사55:10-11, 롬8:18-25, 마13:1-9/ 2001-08-24
100배의 결실 사55:10-11, 롬8:18-25, 마13:1-9 생산적이 되어야 한다는 것은 상식입니다. 생산적인 것 중에서 제일 왕성한 것이 땅입니다. 대지는 별의 별 신기한 것들을 계속하여 생산해 내고 있습니다. 사람들이 먹고 사는 것들, 즉 갖가지 곡식들을 매년 한 차례, 혹은 두 차례씩 생산해 주기에 지구 위의 수십억의 인구들이 살고 있습니다. 4월말과 5월 초에 땅에 심은 벼가 두어 달 된 지금 많이 자랐습니다. 앞으로 두어 달만 있으면 빨리 되는 것들은 추석의 잔칫상에 흰 쌀밥을 올려 줄 것입니다. 실로 땅의 고마움을 지방에 가보면 실감합니다. 각종의 채소들을 먹으면서 땅의 생산성을 실감합니다. 김을 맨 분들의 말에 의하면 여름엔 너무 빨리 잡초들이 자란다고 합니다. 그 무성한 풀들이 아무도 씨를 심은 적이 없는 데도 매년 돋아나서 무성하게 자랍니다. 겨울에 앙상했던 정원들이 봄에 푸릇푸릇 하더니 여름이 되어 시퍼렇게 녹음방초가 되는 것을 매년 보면서 대지의 생산성에 놀라곤 합니다. 오늘 마태복음 본문에서 보면 예수님도 들판에서 밭에 씨를 뿌리는 한 농부의 모습을 보시면서 그것을 비유로 하여 진리를 선포하고 계십니다. 한동안 회당에서 주로 가르치셨는데 오늘의 본문부터는 장소를 바닷가로 옮긴 것을 봅니다. 첫째는 회당에서 더 이상 가르치지 못하게 예수님이 방해를 받은 것이 분명합니다. 어떤 점에서는 잘된 것입니다. 왜냐하면 회당은 좁아서 사람들이 많이 못 들어오니, 차라리 바닷가로 나온 것이 썩 잘된 것입니다. 수많은 사람들이 운집하여 예수님의 말씀에 귀를 기울이고 있습니다. 조금 떨어진 밭에서 지금 씨를 뿌리고 있는 사람을 가리키시면서 예수님은 설교를 시작했습니다. “여러분들 보시오! 저 농부가 씨를 지금 뿌리지 않느냐? 그 씨들이 어떤 것은 길가에 떨어질 것이고, 어떤 것은 밑바닥에 반석이 깔려 있는 흙이 얕은 곳에 떨어지는 것도 있을 것이고, 어떤 씨는 가시떨기 나무속에 끼게 되는 운명을 맞이하게 될 것이다. 그리고 어떤 씨는 좋은 옥토에 떨어지는 행운을 얻을 것이다.” 힘차게 비유설교를 하셨습니다. 팔레스틴의 농사법은 우리나라와는 다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땅을 갈아엎은 후에 땅을 잘 정리하고 그리고 씨를 조심조심 심습니다. 그래서 길가나 돌밭에 떨어질 염려가 없습니다. 한데 유대 나라는 이와는 반대로 먼저 씨를 부리고 다음에 땅을 갈아엎습니다. 그래서 씨를 뿌릴 때는 아무 곳에라도 우선 뿌립니다. 어떤 경우에는 노새 등에다가 씨를 담은 자루를 실어 놓고 그 아래쪽에 구멍을 조금 뚫어서 노새가 다니면서 씨가 땅에 떨어지도록 하는 방법을 이용하기도 했습니다. 이런 경우 씨는 길가나 돌작밭에 마구 떨어지게 됩니다. 물론 옥토에도 떨어집니다. 예수님의 이 비유를 듣고 제자들은 다시 비유의 뜻을 물었습니다. 예수님은 그들에게 좀 더 구체적으로 설명을 해 주셨습니다. 18절-23절에 있습니다. 첫째로 길가에 떨어졌다는 것은 천국의 말씀을 듣고 깨닫지 못하는 자를 의미합니다. 악한 자 즉 마귀가 그 마음에 뿌린 씨를 달랑 먹어버리기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둘째로 돌밭에 뿌리어졌다는 것은 말씀을 듣고 즉시 기쁨으로 받지만 환난이나 박해가 일어날 때에는 곧 넘어지는 자인데 이유는 말씀의 뿌리를 깊이 내리지 못하는 까닭입니다. 세 번째의 가시떨기에 뿌려졌다는 것은 말씀을 들으나 세상의 염려와 재리의 유혹에 말씀이 막혀 결실하지 못하는 자를 말합니다. 네 번째의 옥토란 말씀을 듣고 깨닫고 잘 성장하여 결실을 맺는 사람인데 잘하면 백배 좀 못하면 60배 아무리 못해도 30배의 열매는 얻게 된다는 것입니다. 예수님이 이 비유를 주시는 진짜 뜻은 어디에 있을까요? 이 이야기를 들으면서 사람들은 우선 씨를 뿌리는 농부의 입장에서 생각을 했을 것입니다. 온 정성을 다하여 열심으로 씨를 뿌렸지만 결과는 모두 100배의 결실을 얻지 못하는 현실을 이해하자는 것입니다. 예수님의 경우도 그렇습니다. 그가 하나님의 아들로 이 땅에 와서 천국의 복음을 전하지만 이상하게도 소수만이 듣고 다수는 거부합니다. 심지어 어떤 이들은 그에 저항하고 죽이려고 까지 합니다. 뿌리는 자에게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니고 받는 밭, 즉 사람들에게 문제가 있습니다. 대제사장들, 바리새인들, 율법사들 등등은 전혀 예수님의 말씀을 받지 않습니다. 실로 길가 밭입니다. 어떤 사람은 처음에는 좋아서 그 말씀을 받았는데 얼마 아니 가서 다시 옛것으로 돌아갑니다. 옆에서 유대교 율법주의자들이 핍박하고 협박하니 더 이상 예수님을 따를 수 없게 됩니다. 돌밭입니다. 흙이 얇게 덮이고 아래에는 반석이 깔려있는 돌밭입니다. 어떤 사람은 천국의 말씀을 듣고 좋아서 받습니다. 어느 정도 그 말씀의 나무가 자랍니다. 그러다가 세상의 염려와 물질의 욕심에 끌리어 말씀대로 살지 못하다 보니 어느 사이인가 기운이 막혀 시들어 집니다. 가시떨기의 기운에 막힌 밭입니다. 그러나 이런 모든 악조건을 승리하고 견뎌서 자랄 때까지 다 자라 열매를 맺는 씨들이 많은데 이들이야 말로 옥토에 떨어진 씨입니다. 100배 아니면 60배 적어도 30배의 결실을 맺는 옥토입니다. 예수님 주변에 모인 사람들 가운데 이 네 가지 밭이 모두 있었습니다. 이들을 향하여 예수님도 제자들도 열심히 천국의 씨를 뿌렸지만 깨닫지 못하는 사람들이 너무 많았고 때로는 거부하고 저항하여 씨 뿌리는 자들을 죽이려고 하는 사람들도 있었습니다. 이때 용기를 잃을 수 있는 제자들에게 낙심하지 말고 열심히 전하라는 격려의 말씀을 주시기 위하여 이 비유를 말씀했습니다. 전도를 해보신 분들은 느끼셨을 것입니다. 복음이 어떤 이에게는 먹혀들고 어떤 사람에는 전혀 먹혀들지 않는 것을 이상하게 생각하게 됩니다. 밭이 똑 같지가 않기 때문입니다. 전도를 열심히 하다가도 씨를 잘못 뿌리기 때문인가라고 회의하기도 합니다. 제발 그런 걱정일랑 말고 열심히 전도하라고 이 비유를 주십니다. 물론 전도학이 있어서 기술을 좀 더 배워서 효과적인 전도 방법은 계속적으로 개발할 필요는 있습니다. 하지만 근본적으로 밭이 문제인 경우도 있습니다. 어떤 분은 하나님이 어째서 그런 밭은 만들어 놨는가 묻는다면 어려운 질문입니다. 이것은 마치 하나님이 바리새인들, 율법주의자들의 마음을 어째서 아니 바꾸셨는가? 라고 묻는 것과 비슷합니다. 이것은 인간의 원죄성을 하나님의 책임으로 돌리는 이론과 비슷합니다. 인간이 책임질 것은 인간이 져야 합니다. 하나님 앞에 겸손하지 못하여 불복종한 인간을 하나님은 마음대로 할 수 없습니다. 하지만 하나님은 전도자들로 하여금 하나님의 말씀이 헛되이 되돌아오지 않도록 하라고 명령을 하셨습니다. 오늘 구약의 본문 이사야 55:11절에 하나님이 말씀하시기를 “내 입에서 나가는 말도 헛되이 내게로 돌아오지 아니하고 나의 뜻을 이루며 나의 명하여 보낸 일에 형통하리라”라고 했습니다. 고로 상대가 어떤 밭이든지 상관하지 말고 씨를 뿌려야 합니다. 되돌아오지 않도록 기도하고 노력하면서 말씀을 전해야 합니다. 가급적 많은 밭에 씨를 뿌리면서 일해야 합니다. 혹시 말씀이 되돌아오더라도 낙심하지 말고 전해야 합니다. 크게 둘째로 오늘의 말씀을 들으면서 우리가 생각해야 할 것은 나의 마음이 어떤 밭인가를 고찰하는 일입니다. 자신이 좋은 밭인가를 깊이 반성하여야 합니다. 각자의 믿음의 성장 내용을 검토하시는 계기로 삼았으면 합니다. 즉 우리 자신들 안에 뿌리어진 복음의 씨가 잘 자라고 있는가를 스스로 살펴보아야 합니다. 적어도 여러분들은 길가 밭은 아닙니다. 길가 밭은 말씀의 씨가 전혀 먹혀들지 않는 마음이니 그런 사람은 여기 이 자리에 나오지 않습니다. 성경에 보면 바로 왕이 그런 마음을 가졌었습니다. 모세를 통하여 들려지는 하나님의 말씀을 계속적으로 거부하였습니다. 신약에서는 벨릭스 총독이 그런 마음을 소유했었습니다. 바울의 이야기를 몇 차례 듣고도 결국 회개하지 아니 했습니다. “다음에 보자”, “다음에 보자” 하다가 결국 기회를 놓치고 말았습니다. 두 번째의 밭은 우리 주변에서 자주 만납니다. 처음에는 말씀을 듣고, 전도를 받고 곧 반응하여 예배당에 옵니다. 그런데 몇 번 교회에 나오다가는 슬그머니 자취를 감춰버리는 분들을 많이 보았습니다. 이런 사람들은 감정에 좌우되는 성격의 사람들이기 쉽습니다. 그래서 학습이나 세례 같은 의무가 주어질 때 피해 갑니다. 그러다가 영원히 천국의 문에서 멀어집니다. 6절에 “해가 돋은 후에 타져서”라는 말씀이 있는데 해는 은혜를 가르칩니다. 막상 은혜의 기회가 올 때 도망하여 오히려 조금 핀 싹마저도 타 버리고 맙니다. 의무의 짐은 은혜의 기회인데 그것이 주어질 때 오히려 타져 버리고 만다면 이 얼마나 처량한 일입니까? 교회가 여러분들에게 헌신을 요구하고 봉사를 시키면 감사하는 마음으로 받으셔야 합니다. 그 짐이 무거울 것이라고 지레 짐작하고 피하면 작은 믿음의 작은 싹마저 타 버리고 맙니다. 목회자들의 모임에서 종종 논의되곤 하는 것인데 교회 개축이나 신축 시에 이런 일들이 많이 일어난다고 합니다. 교회의 일은 공개적이기에 개중에 믿음이 약한 성도들이 있다고 하여 교회의 큰일을 광고하지 않고 할 수는 없습니다. 그래서 모든 사람들 앞에 광고를 하면 목사님이 돈 이야기를 한다고 빈정대면서 교회를 떠나간다고들 합니다. 이렇게 여린 싹이 있기에 교회는 조심스럽게 일들을 추진하지만 때론 오해를 사기도 하고 상처를 받는 경우도 생겨서 조금 올라오던 싹이 해가 뜨면 타져 버리고 마는 경우를 봅니다. 목회자는 안타까워서 발을 동동 구르지만 때는 늦습니다. 저의 목회 생활 30여 년 동안에 이런 경우를 겪어 본 적이 한두 번이 아닙니다. 세 번째의 가시덤불 밭은 세상의 염려와 재리의 유혹에 넘어가는 사람들을 가리킵니다. 말씀의 싹이 제법 자라다가 가시덤불의 기운, 즉 세상에 대한 걱정과 물질에 대한 욕심 때문에 제대로 자라지 못하여 열매를 맺지 못하는 경우 입니다. 이 경우는 세상을 향한 욕심을 극복하지 못하는데서 옵니다. 오늘날 많은 성도들이 가시덤불의 기운에 막혀있는 모습을 봅니다. 이 세상이 살기 좋아지면서 세상의 재미에 빠지고 세상의 일락에 도취하여 말씀이 제대로 자라지 못합니다. 세상에서 가질 것 다 가지고 놀 것 다 놀면서 예수를 믿고 싶으신 분들이 많이 계실 것입니다. 한손에는 세상을 붙들고 다른 손에는 천국을 소유하고 살고 싶어들 합니다. 그런데 그것이 불가능하다고 예수님이 오늘 배워 주시고 계십니다. 세상에서 할 것 다하면서 하나님 나라의 좋은 시민이 될 수는 없습니다. 그렇다고 세상의 밖으로 나가라는 말씀을 하신 적은 없습니다. 예수님은 제자들에게 세상 속에 살지만 세상에 속한 사람은 아님을 명심시켰습니다. 세상에서의 생존을 위하여 최소한의 염려는 어쩔 수 없습니다. 한데 여기서 예수님이 말씀하시는 염려는 생존의 염려가 아니라 부하려 하고 명예를 얻으려 하고 높아지려고 하고 세상의 영광을 얻으려 하는 관심과 염려를 말합니다. 여기서 말하는 재리는 목숨 부지를 위하여 필요한 최소한의 돈에 대한 것이 아니고 보다 더 많이 갖고 싶어 하여 다른 사람을 짓밟고 착취하면서 까지 돈에 애착을 가지고 이를 탐하는 사람들을 말합니다. 이런 사람들은 믿음이 자라지 못합니다. 아니 자라던 믿음도 기운이 막혀 죽습니다. 여러분들은 옥토가 되어야 합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듣는 대로 그 말씀 그대로를 달게 받아 먹는 사람이 되어야 합니다. 하나님의 말씀 중 단 것은 삼키고 쓴 것은 뱉어 버리지 말고, 모두 하나님의 말씀으로 그대로 받아서 꿀꺽 꿀꺽 맛있게 삼켜야 합니다. 억지로 하면 안 됩니다. 맛있게 삼켜야 합니다. 시편 119편의 기자는 “주의 말씀의 맛이 어찌 그리 단지요. 내 입에 꿀보다 더하니이다.”라고 외쳤는데 말씀이 이토록 달면 세상의 염려와 재리에 깊이 빠질 리가 없겠지요. 육신이 세상에 거주하는 동안에 필요한 최소한의 세상사를 빼고는 천국의 시민으로서의 긍지와 의무를 열심히 감당할 때 옥토가 됩니다. 그 마음에 뿌려진 말씀의 씨가 싹이 나고 잘 자라서 열매를 맺을 수 있는 성장을 가져올 수 있습니다. 적어도 길가 밭은 면했다고 좋아하지 마세요. 돌밭도 되어서는 안 되고 가시떨기 밭도 돼서는 안 됩니다. 옥토가 되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스스로를 옥토라고 여기는 분들은 100배의 결실을 맺어야 합니다. 30배 정도로 만족해서는 안 됩니다. 60배 정도로 좋아하지 마세요. 이왕이면 100배를 추수합시다. 결실은 겉으로 드러납니다. 생활로 드러나야 합니다. 착한 행실로 나타납니다. 기도생활이나 전도생활에서 나타납니다. 말씀을 읽고 공부하는 모습으로 나타납니다. 몸 된 교회에 충성하고 봉사하는 모습에서도 드러납니다. 여기 오늘 예배하시는 모든 성도님들은 옥토가 되어 100배의 결실을 맺어서 하나님 앞에 당당히 설 수 있기를 바랍니다.
100배의 결실은 주님 뜻인가(2)/눅8:9-15
100배의 결실은 주님 뜻인가(2)/눅8:9-15 2003-06-11 22:53:34 read : 8 지난주 기상 악화로 공항에서 출발하다가 다시 비행이 취소되어서 여러분을 이 시간에 뵙지 못했고 수요일 날 대신 설교하였습니다. 그래서 혹 수요일 날 부득이 해서 못 참석하신 분들은 아마 테잎을 준비하라고 부탁 해 두었습니다. 그래서 주제가 같기 때문에 지난번에 1번이고 오늘 2번 주제로 말씀드리기 때문에 이어서 참고하시면 좋으실 것 같습니다. 여전히「백배의 결실은 주님의 뜻인가」라는 주제로서 두 번째 시간 말씀을 드리고 또 다음 시간까지로 해서 이 주제를 마칠까 합니다. 하나님 나라의 비밀을 확보한 자만이 천국인이 된다 라고 한다면 하나님 나라의 비밀을 다 듣고 깨닫고 확보해서 천국인이 되려면 선택된 사람 허락 받은 민족이어야 가능하다 라는 관점에서 지난 시간 생각을 했습니다. 그렇다면 누가 성경 많이 보고 또 신학 공부하신 분들이 말하기를 "따지고 보면 우리는 이방인이요, 하나님의 택한 민족은 더 구체적으로 말하면 유대인이라고 말씀들하고 있는데 우리는 그러면 괜찮은 건가? 그러나 어쨌든 우리는 이렇게 확실하게 믿고 있지 않는가? 이 믿는 것은 허락 받았기 때문에 가능하다면 한번 허락 받은 사람이 지옥 갈 수 있겠는가? 그러므로 이제 우리는 안심이다." 이렇게도 생각할 수 있겠습니다. 본 주제 시리즈 1번과 또 오늘 말씀 본문을 통해서 발견할 수 있는 특색 한가지가 있다 라고 한다면 주께서 정작 그 백성들에게 알려주시고 싶어하셨던 내용 설교하시고 싶었던 그 내용은 바로 말씀해 주시지 아니하시고 엇 삐딱한 비유로써 말씀했거나 아니면 들을 수 없도록 작은 소리로 했다는 겁니다. 모든 무리가 주님의 말씀 전체 속에서 또 가르치신 시간 전체 속에서 알아들을 수 있었던 말씀은 다만 끝마디 "들을 귀 있는 자는 들을 지어다" 그 한마디는 들을 수 있었지만 그 앞의 정작 핵심적인 내용은 비유로 말씀했고 듣지 못하게 하셨다 라는 겁니다. 그 이유는 어디에 있었느냐 라고 밝혔는데 허락되지 아니한 사람들이기 때문에 그들에게는 알려주지 아니하려고 했다 라고 말씀했습니다. 또 허락된 사람들, 허락된 사람들에게 대해서는 또 어떻게 하셨는가 하면 허락되었으면 대강 하셔도 될 것 같은데 하늘의 비밀을 아는 것이 허락된 몇 사람들에게 대하여는 아까 비유도 들었고 한데도 또한 해석을 덧붙여서 확실하게 깨달을 수 있도록 재차 설명을 해주고 있었다는 사실도 우리가 발견해볼 수 있는 내용입니다. 이러한 그 본문의 사건들로써 우리는 다음과 같은 사실을 충분히 유추해 볼 수가 있습니다. 이 성경을 보면서 그저 쉽게 간단히 편하게 읽어버리면 지금 전까지 말씀드린 이런 내용 "허락된 자는 하늘의 비밀을 알게되고 허락 받지 못한 사람은 들을 기회도 없다" 이렇게 이제 정리가 되겠습니다만 그러나 이런 사건을 통해서 발견할 수 있는 몇 가지 사항이 있습니다. 그 하나는 무엇인가 하면 많은 사람이 아는 것처럼 "예정된 사람 허락 받은 사람은 어김없이 천국 간다. 어김없이 구원받는다. 예정된 사람은 무슨 수를 써서든지 하나님이 천국으로 데리고 간다. 어디에 있든지 하나님이 예정해 두었으면 그 사람은 구원받고야 만다." 이런 주장을 많이 하고 있습니다만 그러나 이 본문의 사건을 통해서 알 수 있는 것은 허락된 자 곧 예정된 자라도 어김없이 천국 다 가는 것은 아니라는 것을 본문이 말하여주고 있습니다. 좀 충격적인 내용이 되겠습니다만 본문 누가복음 8장 15절에 나타난 대로 천국의 결실을 맺으려면 듣고 깨닫고 그리고 인내로 지켜야 결실할 수 있다 라고 했습니다. 그 외에는 다 나다가 말고 기운이 없어 꺾이고 결실이 안 된다는 겁니다. 천국의 알곡이 되려고 하면 착하고 좋은 마음으로 말씀을 듣고 깨달아서 믿고 인내로 지켜야 된다 라고 한 것이지요. 그렇다면 이것이 기본입니다. 이것이 기본인데 또 아까 읽었습니다만 길에 떨어졌다는 말씀이 어디에 나오지요? 12절 한번 보실까요. " 길가에 있다는 것은 말씀을 들은 자니 이에 마귀가 와서 그들로 믿어 구원을 얻지 못하게 하려고 말씀을 그 마음에서 빼앗는 것이요" 그랬어요. 그러니까 마귀가 와서 우리들더러 구원을 얻지 못하게 하려고 들어간 말씀을 빼앗아 낸다는 겁니다. 물론 뿌려졌는데 심기어졌는데 말씀을 하여간 속에까지 들어가서 마음속에 들어가서 막 일을 일으켜 가지고서 잊어버리게 만들고 쪼아 내버린다는 것이지요. 그러니까 이 말씀이 그 사람 속에 들어가자마자 곧 구원이 아니라 들어가서 깨달아지고 믿어지면, 그러니까 말씀이 들려지고 믿어지고 깨달아지면 구원이 된다는 겁니다. 인정하시면 아멘 합시다. 그래서 이 마귀가 구원을 못 받게 하려고 뽑아내는 것이 무엇이냐? 들어간 말씀이 씨앗 되기 전에 뽑아버린다는 것입니다. 이 씨앗 된 말씀이 열매되기 전에 뽑어버린다는 것이지요. 그래서 이 마귀가 길가에 스치듯 항상 우리에게 들어온 말씀을 빼앗기 때문에 아주 감명 깊게 들은 것을 한 삼일도 못 가서 아주 새까맣게 잊어버릴 수 있는 것은 그 마귀가 쏙 뽑아내어 버렸기 때문에 가능한 것이지 우리가 재미있게 들은 얘기를 열흘 한 달 가도 그 얘기를 누가 다시 하면 다 기억하거나 얘기를 할 수 있는 것이지 그렇게 깡그리 잊어버릴 수가 없습니다. 그런데 어떻게 우리는 이 귀한 하나님의 말씀을 들을 때에는 참으로 기쁨으로 받았는데 어떤 경우는 삼일 지나고 나니까 무슨 말들었는지 도무지 하나도 없는 경우가 있어요. 확실하게 뽑아내어 버렸기 때문에 그런 것이지요. 그러니까 그 말씀 그렇게 쉽게 뽑혀나갈 수 있는, 그 다른 얘기들은 한번 들으면 잊어버리지 않습니다. 상당히 기억이 오래갑니다. 그러니까 이 다른 얘기와 주의 말씀이 그렇게 다른 겁니다. 철학적인 설교를 들었다면 인격적인 교양설교를 들었다면 그것 잊어버리지 않습니다. 항상 나이 많은 부모님들도 자식들보고 "목사님 뭐라 하더냐? 이렇게 하라고 하지 아니하더냐." 그런 것은 잘 기억합니다. 그것은 세상에도 가르쳐주는 얘기이니까요. 그러나 구원받아 천국에 갈 수 있는 하늘 양식 이 씨앗은 쏙 뽑아버리면 하나도 모르게 잊어버린다 그겁니다. 그러니까 그 내용이 뭡니까? 말씀입니다. 이 말씀을 듣고 깨닫고 그리고 그 말씀대로 지켜야 천국의 열매가 되는 것인데 왜 제가 허락 받은 자라도 예정된 자라도 천국에 못 갈 수 있다 라는 이 본문에서 알 수 있느냐 라고 말씀드렸는가 하면 주님께서 이미 허락된 자에게도 비유의 말씀만 해주신 것이 아니라 비유를 잘 깨닫지 못하니까 기어이 깨닫게까지 해주시려고 불러들여 가지고서 씨는 무엇이며, 바위라는 것은 무엇이며, 가시덤불에 떨어졌다는 것은 무엇이며, 전부 깨닫게 해주니까 그때 제자들이 "아멘 아멘, 아이고 이제 알겠습니다."라고 하니까 "그러면 믿느냐?" 바로 이렇게 해준 겁니다. 만약에 이미 허락된 자라면 이 허락은 지금 한 것이 아니라 처음부터 허락된 자입니다. 이미 허락된 자 예정된 자가 저절로 어김없이 전부 천국 간다면 무엇을 이렇게 애써서 두 번 세 번 가르칠 필요가 있겠습니까? 그런데 천국 가고 못 가는 믿음은 허락에 달려있다 라고 했습니까? 말씀에 있다고 했습니까? 이 말씀에 있다 그겁니다. 그래서 마귀가 뽑아내는 것은 허락된 증서를 불태우거나 거기에다 먹물을 부어 가지고 없애는 것이 아니라 들어가서 구원시킬 말씀을 뽑아낸다 그랬지요. 인정하시면 아멘 합시다. 그러니까 이미 허락된 자라도 예정된 자라도 혹 천국 못 갈 수도 있는데 어떤 경우에 못 가느냐? 말씀을 듣지 아니하면 못 간다는 겁니다. 믿지 못하면 못 간다는 겁니다. 그래서 허락된 자임에도 불구하고 예수님께서는 재차 재차 말씀을 하시면서 깨닫게 해주시려고 노력하시는 것을 보니까 허락되었다 라고 천국 알곡이 되는 것이 아니라 허락된 자에게는 뭐가 간다고요? 말씀이 간다 그겁니다, 그래서 허락된 자가 말씀을 받아들여서 주 예수를 믿을 때 비로소 천국시민이 되는 것이지 이미 허락되었다 라고 자동적으로 천국, 그것은 아니라는 것을 본문이 설명하고 있습니다. 알고 있던 생각들과 좀 달라서 우리 성도님들께서 갸우뚱하시는 분들이 계신데 그 다음에 또 두 번째 내용은 "허락되지 아니한 자, 예정에 없던 사람 이 사람들은 지옥이야. 아무리 노력해도 소용이 없다." 이것이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는 생각입니다. "하나님께서 선택하지 않았으면 하나님께서 예정하지 않았으면 제아무리 뛰고 제아무리 노력해도 그것은 안되고, 막판에 가서 타락해버리는 것이고 예정된 사람은 아무리 죄짓고 제멋대로 돌아다녀도 마지막 죽기 전에 하나님이 반드시 불러낸다." 이제 이런 얘기를 하면서 믿는 가정에서 잘못된 자식들이 있을 때 "걱정 마십시오. 하나님이 택해둔 자녀인데 어디 가겠습니까? 죽기 전에 반드시 구원받습니다. 구원받기 전에는 죽지도 않습니다." 이런식으로 말하기도 하는데, 이 본문을 통해서 알 수 있는 것은 허락된 자라도 말씀을 듣지 않으면 믿지 않으면 천국의 알곡은 될 수 없다 라는 사실과 허락되지 아니한 자라 할지라도 허락되지 아니한 사람은 세상없어도 못 간다 이런 논리가 가득 차 있습니다만 아니한 자라도 만일 이 사람이 허락된 자들이 듣고 있는 말씀을 주섬주섬 주어 듣고 "그게 진리구나. 천국이 거기에 있구나. 하늘에 계신 하나님이 독생자 예수 그리스도를 보내셨고 그의 십자가에서 흘리신 피는 우리의 죄를 사신거구나." 여러분, 죄를 사하신 것은 믿는 자의 죄만 사했습니까? 모든 자의 죄를 사했습니까? 모든 인류의 죄를 사하셨습니다. 그런데 믿는 자는 그 능력을 힘입는다 그겁니다. 그러면 이미 허락되지 아니한 자라 할지라도 만약에 들을 기회가 있어서 귀를 내밀어 가지고서 듣고 허락된 자들이 믿는 것처럼 허락되지 아니한 사람도 믿기는 매일반이다 그겁니다. 그래서 만일 믿게된다면 믿게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허락되지 아니했던 이유로 "너는 안돼. 너는 암만 잘 믿어도 너는 본래 허락이 안되었기 때문에 너는 지옥이야." 하면서 천국문턱에서 차 밀어내겠느냐? 그것이 아니라는 것을 이 성경을 통해서 알 수 있습니다. 그것을 왜 알 수 있느냐 하면 허락되지 아니한 사람이 천국에 들어 갈까봐 예수님께서 조심한 조심을 보면 알 수 있습니다. 허락되지 아니한 사람이 아무리 노력하고 아무리 듣고 아무리 깨달아도 천국 못 가게 되어있다면 그것이 고정적인 흔들 수 없는 사항이라면 예수님이 무엇 때문에 그 많은 사람들에게 엇 삐딱한 비유로 말씀하겠습니까? 그리고 안 들리게 하겠습니까? 여러분 생각해보십시오. 그 수많은 사람 모아놓고서 상당한 시간동안 말씀을 전하고서 뭐하노 뭐하노 했더니 들리지도 않게 중얼중얼 하길래 "무엇을 하고 계신가? 앞에 제자들하고 상의하고 계신가? 우리 이렇게 모아놓고 뭐 회의하는가?" 이러고 있었는데 이제 설교 시작하는가 싶었더니 고개를 바짝 드시고서 하시는 말씀이 "들을 귀 있는 자는 들을 지어다" 하니까 사람들이 "암 그럼요. 이제 들어야지요." 귀를 세우는데 끝났다 라고 하니, 그러니 주님께서 이렇게 조심할 필요가 뭐가 있습니까? 허락 안된 사람은 자동적으로 지옥이라면 그냥 똑같이 설교해도 되지 않습니까. 오해 살 것도 없고 끌려나가 가지고서 뭐 낭떠러지에 떨어질 이유도 없고 그렇지 않습니까. 그럼에도 불구하고 허락되지 아니한 사람이 천국 들어올까봐 깨닫지 못하게 노력을 한 것을 보면 여기에서 무엇을 알 수가 있습니까? 허락되지 아니한 자라도 혹 그놈이 끼어 들어와 가지고서 허락 된 사람들이 듣는 설교 다 듣고 허락된 사람보다 먼저 아멘해 버리면 주의 말씀 듣고서 믿어서 아멘 했는데 지옥 보낼 방법이 없다는 겁니다. 인정하시면 아멘 합시다. 우리가 성경을 읽을 때 간단히 읽어버리면 맨 위의 '허락된 사람은 천국이요 허락 안된 사람은 세상없어도 지옥' 이런 논리가 되어버립니다만 그러나 예수님의 행하신 이 일을 한 꺼풀 열어 가지고서 왜 허락 안된 사람들에게는 말씀을 못 듣게 노력했고 허락된 사람에게는 두 번 세 번 가르쳐서 깨닫게 했느냐 그겁니다. 그러니까 허락된 자라도 말씀 깨닫고 믿지 못하면 불가하고 천국이 불가하고 허락 안 된 자라도 혹 끼어 들어와 가지고서 목숨걸고 말씀을 듣고 허락된 사람이 믿는 것처럼 믿어버리면 천국에 들어오는 일을 막을 수가 없다는 겁니다. 이것이 아주 중요합니다. 이쯤 되면 우리가 본래 선민이라고 하던 이스라엘 민족이 아닐지라도 상관없습니다. 천국이 어떤 데인 줄 알았으면 끼어 드는데 믿고 들어가는데 막을 수 없다는 겁니다. 너희는 이방인으로서 이미 허락 안되었기 때문에 믿어도 소용없다가 아닙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혹 하나님의 이미 허락된 민족이라도 좋고 아니었을지라도 지금 믿고 있다는 사실이 중요하다는 것을 믿으시기 바랍니다. 이것이 성경이 우리에게 가르쳐주는 것이지요. 제가 오늘 이렇게 말씀을 드리니까 그렇게 생각하면 그렇겠구나 생각하면서도 아직도 조금 염려스러워 하실 분들이 게실 것 같아서 말씀을 드리면 이 본문 사건만이 그런 것이 아니라 성경이 전체가 성경 전체를 통하여 하나님께서는 이것을 우리에게 가르쳐 주시려 하십니다. 조금 불편하시지만 성경을 몇 군데 찾겠습니다. 마태복음 15장을 열어보십시다. 마태복음 15장 21절부터 보겠습니다. "예수께서 거기서 나가사 두로와 시돈 지방으로 들어가시니 가나안 여자 하나가 그 지경에서 나와서 소리질러 가로되 주 다윗의 자손이여 나를 불쌍히여기소서 내 딸이 흉악히 귀신들렸나이다 하되 예수는 한 말씀도 대답지 아니하시니 제자들이 와서 청하여 말하되 그 여자가 우리 뒤에서소리를 지르오니 보내소서 예수께서 대답하여 가라사대 나는 이스라엘 집의 잃어버린 양 외에는 다른데로 보내심을 받지 아니하였노라 하신대 여자가 와서 예수께 절하며 가로되 주여 저를 도우소서 대답하여 가라사대 자녀의 떡을 취하여 개들에게 던짐이 마땅치 아니하니라 여자가 가로되 주여 옳소이다마는 개들도 제 주인의 상에서 떨어지는 부스러기를 먹나이다하니 이에 예수께서 대답하여 가라사대 여자야 네 믿음이 크도다 네 소원대로 되리라 하시니 그시로부터 그의 딸이 나으니라"(마15:21-28) 했어요. 이것은 무엇을 의미합니까? 이 내용은 마가복음 7장 24절로 30절에도 있습니다만 마가복음에는 수로보니게 여인이라고 표현되어있습니다. 가나안 여인 더 구체적으로 수로보니게 여인이 예수님 계신 곳에 왔습니다. 자기 딸이 흉악히 귀신 들려서 고통 중에 있으므로 주께 구원을 요청하러 왔던 것입니다. 왔더니 예수님께서는 이미 허락된 유대인들과 한 상에 앉아서 식사를 하면서 이제 복음을 주고받고 있었습니다. 이때 이 여인이 "다윗의 자손 예수여, 저를 불쌍히 여겨주소서. 내 딸이 흉악히 귀신 들렸나이다." 하면서 주님의 구원을 요청합니다. 그랬더니 제자들이 그 허락된 사람들이 둘러앉아서 하는 말이 "예수여, 저 여자를 보내소서. 저 여자는 상관할 수 없는 여자 아닙니까? 해당되지 않는 여자 아닙니까? 보내소서."라고 했더니 예수님께서도 그들의 말에 동조했습니다. "그래 나는 이스라엘의 잃어버린 양 외에는 보내심을 받지 아니했노라. 저 이방 여인에게 내가 보냄을 받지 아니했노라. 나는 관심 없어. 내가 온 것은 이스라엘의 잃어버린 자를 찾으러 왔노라." 이스라엘은 원래 허락된 자였습니다. 하나님께서 택한 민족이었습니다. "이 이스라엘에 아직 들어오지 못한 자들을 위해서 왔으므로 내가 이스라엘과는 대화를 하지만 저 여자에게는 관심이 없노라."라고 주님이 말씀합니다. 여자가 이 소리를 듣고 주님 앞에 나와서 말씀을 어떻게 드렸느냐 하면 자존심 상한다 이렇게 말하지 않았습니다. 하나님의 아들이면서 어떻게 사람을 차별대우합니까 이렇게 하지 않았습니다. 이 여자가 하는 말이, 이제 주님께서 그 여자에게 아주 강한 표현을 한 것이 바로 이 말이지요. "아들의 떡을 취하여…" 여기는 자녀의 떡이라고 했습니다만 마가복음에는 "아들의 떡을 취하여 자녀의 떡을 취하여 개들에게 던짐이 마땅치 아니하니라." 그랬어요. 그러니까 이 여자가 얼마나 자존심 상하겠습니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여자가 자존심 상해서 시험 들어서 가지 아니하고 "주여 옳소이다. 떡을 취하여 자기 자식에게 주지 어찌 우리에게 어떻게 주겠습니까. 여러분들이 볼 때 우리는 사람도 아니고 개 아닙니까? 개?" 상종도 안 했습니다. 이 유대인들은 사마리아 사람들도 상종을 안 했는데 하물며 수로보니게 가나안 사람이야 더욱 상종을 안 했습니다. 바로 적이라고 여겼습니다. 그러니까 이 가나안 여인이 주님께 말씀드리기를 "주여 옳소이다만 상 아래 개들도 상에서 떨어진 부스러기는 먹을 수 있지 않습니까? 제발 그저 그 둘러앉아서 하시는 그 말씀 나타내는 그 예수 이름의 능력을 내가 이 대청 마루 밑에 이 판 아래에 기다릴 테니까 내 귀에 들리도록 하는 것까지는 막지 말아주소서. 상아래 개들도 떨어지는 부스러기는 먹지 않습니까? 내가 여러분들에게 개 취급당할 민족이지만 나는 다른 개밥을 먹을 것이 아니라 여러분 상에서 떨어지는 것을 내 밥으로 삼겠습니다. 그것이 쌀밥이 되었던지 부스러기가 되었던지 뼉다귀가 되었든지 상관없습니다. 여러분이 먹는 그 양식을 주소서. 당신의 입에서 나오는 그 능력을 주소서." 그때야 주님께서 태도를 완전히 바꾸셨습니다. 주님이 바라신 것이 무엇입니까? 아주 정색을 하시면서 "여자여 안심하라. 네 믿음이 크도다. 네 믿음이 너를 구원하였느니라." 그랬어요. 그러니까 이것은 뭡니까? 이미 허락되지 아니한 자 개 취급을 받아야 될 사람이라도 주님에게 달려와서 허락된 사람들이 받는 것에 귀를 귀울여 같이 듣고 같이 주의 말씀을 같이 깨닫는 것은 허락된 사람이나 안된 사람이나 마찬가지입니다. 같이 깨달아 그 양식으로써 살겠다고 다가오는 사람이라면 주님이 그를 포기하지 않는다는 겁니다. 그가 믿었기 때문에 네 믿음이 너를 구원하였느니라 했더니 그 시로 그 아이에게서 귀신이 떠나가고 바로 나았으니 그 수로보니게 여인이 허락되지 아니한 자라 할지라도 주님을 믿고 따르겠다 하시니 바로 주님의 이름이 그에게서 구원으로 나타난 줄 믿으시기를 바랍니다. 성경은 이것을 우리에게 가르쳐주는 겁니다. 뭐 허락된 사람 허락 안된 사람 해서 지금도 저 유대인들은 자기들만 허락된 사람이고 저 이방인들은 모두 지옥 갈 사람이라고 하고들 있습니다만 정작 성경이 가르쳐주는 것은 무엇입니까? 허락 안되고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나아와서 사모하고 매달려 믿는 자의 것이라는 겁니다. 이것이 성경입니다. 이 성경을 깊이 알지 못하면 관심 있게 보지 못하면 허락된 사람은 따로 있고 허락 안 된 사람은 전부 지옥 가는 것처럼 간단히 생각할 수 있으나 아니요, 주님의 행하신 모든 일에서 듣고 믿으면 천국이라는 것입니다. 그뿐이 아닙니다. 많은 예를 성경에서 들을 수가 있습니다만 시간 관계상 한군데 성경에서 더 봅니다. 마태복음 22장 2절 이하를 보겠습니다. "천국은 마치 자기 아들을 위하여 혼인 잔치를 베푼 어떤 임금과 같으니 그 종들을 보내어 그 청한 사람들(이미 허락되어 오도록 되어있는 사람들입니다) 그 청한 사람들을 혼인 잔치에 오라 하였더니 오기를 싫어하거늘…" 여기서 알 것은 바로 청해서 지금 오십시오가 아닙니다. 이미 예약해 놓았습니다. 이미 청했고 때가 되면 오겠다고 했던 사람들입니다. 그래서 이제 잔치를 베풀어놓고 오라 한 겁니다. 이게 두 번째입니다. 이미 청한 사람들을 이미 청해서 오라 했던 사람들을 이제 오라 이렇게 되었던 겁니다. 그 내용이 그런 겁니다 "오라 하였더니 오기를 싫어하거늘 다시 다른 종들을 보내며 가로되 청한 사람들에게 이르기를 내가 오찬을 준비하되 나의 소와살진 짐승을 잡고 모든 것을 갖추었으니 혼인 잔치에 오소서 하라 하였더니 저희가 돌아 보지도 않고 하나는 자기 밭으로, 하나는 자기 상업차로 가고 그 남은 자들은 종들을 잡아 능욕하고 죽이니 임금이 노하여 군대를 보내어 그 살인한 자들을 진멸하고 그 동네를 불사르고 이에 종들에게 이르되 혼인 잔치는 예비되었으나 청한 사람들은 합당치 아니하니 사거리 길에 가서 사람을 만나는대로 혼인 잔치에 청하여 오너라 한대 종들이 길에 나가 악한 자나 선한 자나 만나는 대로 모두 데려 오니 혼인자리에 손이 가득한지라 임금이 손을 보러 들어올쌔 거기서 예복을 입지 않은 한 사람을 보고 가로되 친구여 어찌하여 예복을 입지 않고 여기 들어왔느냐 하니 저가 유구무언이어늘 임금이 사환들에게 말하되 그 수족을 결박하여 바깥 어두움에 내어 던지라 거기서 슬피 울며이를 갊이 있으리라 하니라 청함을 받은 자는 많되 택함을 입은 자는 적으니라"(마22:3下-14) 천국은 어떤 임금이 아들의 혼인잔치를 베푼 것과 마찬가지인데 이미 청한 사람들, 이미 청한 사람들은 이 내용으로 볼 때 오늘 결혼식이 있으니 지금 오십시오가 아닙니다. 결혼 날짜는 아직 안 잡았습니다. 이 임금의 아들 결혼 날짜가 있는데 결혼을 할텐데 결혼 날짜가 잡히면 음식이 다 장만되면 그때 다시 연락을 하겠습니다 라고 되어있던 사람들입니다. 여기의 아들은 누구이겠습니까? 임금은 누구이겠습니까? 임금은 하늘에 계신 하나님이시요 아들은 예수그리스도를 나타내지 않겠습니까. 그래서 이 청한 사람들은 우리들처럼 예수 이후에 사는 이방인이 아니었습니다. 아브라함과 그 자손들은 예수 그리스도 곧 메시아라는 그리스도가 올 것을 그 날 잔칫날이 올 것을 모두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하나님에게 듣고 있었습니다. 인정하시면 아멘 합시다. 그래서 그들은 이미 청하였고 잔칫날은 언제냐? 주님이 오셔서 십자가에서 살을 찢기시고 피를 흘려야 모든 사람들이 먹고 살아나는 겁니다. 무덤에서 사망의 권세를 깨트리고 일어나는 잔치가 일어나야 되는 겁니다. 그래서 이미 청함을 받았던 사람들은 이 날을 기다렸던 겁니다. 주님이 오시니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가서 이미 청하였던 사람들에게 가서 "오소서. 지금 잔치가 베풀어졌습니다. 예수 그리스도를 믿으십시오. 그의 피를 마시시오. 그의 살을 먹으시오. 그리고 그의 부활을 믿으시오." 잔치 참 훌륭한 잔치 천국 가는 잔치가 베풀어졌다 라고 하여 전부 오라고 했더니 이 유대인들이 어떻게 했습니까? 오는 사람 몇 명되지 않았습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에헤 그게 무슨 메시아야? 그게 무슨 그리스도야? 차라리 세례 요한에게 갔으면 갔지 나는 안가. 안가." 하면서 전부 다 자기의 볼일을 다 보았습니다. 다 보았습니다. 이미 허락된 사람들이었습니다. 천국의 잔치에 들어오도록 되어있었던 사람들입니다. 성경 그대로 말합니다. 그런데 그들은 막상 잔칫날 잔치를 베풀어놓고 오라고 하니까 "밭에 간다. 상업차로 간다. 어디 간다. 바쁘다 바쁘다. 나 관심 없다. 다른 사람이나 먹여." 하면서 오지 않았습니다. 오지 않았지만 먹지 않았지만 이미 청했던 사람들이기 때문에 허락된 사람들이었기 때문에 예정한 사람들이었기 때문에 모두 천국에 들어갔습니까? 임금이 노하여 종들을 시켜서 그들을 전부 죽이고 그들이 사는 땅을 불사르라 했다 그겁니다. 여기에서 분명히 나타납니다. 허락되었다고 해서 다 되는 것이 아니라 허락된 자이면 허락된 대로 예수 믿어야 할 줄 믿습니다. 천국은 예수 이름을 초월해서는 들어갈 수 없으니 허락되었다면 예수 믿을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는 것입니다. 허락 다되는 것이 아니라 말씀을 듣고 믿을 때에 천국은 확보되는 것입니다. 그런데 막상 허락된 사람들이 오지 아니하니 잔치는 벌렸고 천국의 홀은 큰데 천국 식구들만 앉아 가지고서 잔치를 넘기려니 너무나 허술하고 분위기가 맞지 아니하니까 "그러면 할 수 없다. 사거리 길로 가서 선한 사람이든지 악한 사람이든지 당장 데리고 와라." 그랬어요. 예수님 이후에는 예수께로 가면 바로 받아들이면 믿을 수 있는 것을 믿으시기를 바랍니다. 여러분이 예수께로 갔는데 내가 믿음이 확정되는 것은 내 몇 대 후에 되느냐? 그렇지 않습니다. 바로 믿어집니다. 왜입니까? 우리는 잔치 베푼 후에 갔기 때문입니다. 이미 예정되었던 사람들은 잔치가 베풀어질 것을 대를 이어서 기다렸던 것입니다. 그런데 막상 잔치 베풀었다 오라 하니 오지 않았습니다. 신기한 일 아닙니까. 저 유대인들은 예정된 자들이었습니다. 자기들은 지금도 택한 민족이라고 야단들입니다. 그러나 예수 믿지 않습니다. 말씀 듣지 않습니다. 믿지 않습니다. 그러고도 천국이 되겠느냐 그겁니다. 이 성경은 그것을 분명하게 나타내주고 있는 것이지요. 그래서 사거리 길에서 선한 사람이나 악한 사람이나 모두 다 들어오라 해서 바로, 이것은 기다리는 것이 아니라 그날 바로 들어갑니다. 바로 잔칫집에 들어갔습니다. 그래서 가득 손이 찼는데 들어와서 임금이 들어와 착 훌터보니까 모두 예복을 입었는데 한 사람만 예복을 안 입은 사람이 있어요. 그러면 수많은 사람이 다 예복을 입었는데 하나 예복을 안 입었으면 그냥 봐줘도 될 것인데 하나님 나라 천국 안 홀에서는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은 예복을 입지 아니한 자는 예수 그리스도로로 말미암아 거듭나지 아니한 자는 절대로 용납될 수 없다 라는 사실입니다. "형제여, 그대는 왜 예복을 입지 아니하였소?" 그가 유구무언이거늘, 여러분, 우리가 아무리 주님의 잔치에 나아간다 할지라도 아무리 교회에 나온다 할지라도 주의 말씀으로 거듭나지 아니하면, 회개하고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용서받지 아니하면 예복을 입지 아니하면 쫓겨나간다는 겁니다. 청함을 받은자는 많으나 택함을 입은 자는 지극히 작구나 했습니다. 오늘 여기에서 우리가 알 수 있는 것은 혹 우리가 이미 허락을 받았으니 천국 가기로 되어있으니 잘 믿어도 천국 가고 못 믿어도 천국 간다 이런 생각 마시기를 바랍니다. 또 "우리는 이스라엘 민족이 아니니 혹은 택한 민족이 아닐 수도 있지 않는가? 허락 받지 못한 민족일수도 있지 않느냐." 그것 때문에 걱정도 하시지 마시기를 바랍니다. 성경은 우리에게 진정 무엇을 가르쳐줍니까? 받은 사람이든지 안 받은 사람이든지 그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믿는 자가 중요하다는 것입니다. 믿는 자를 찾으시는 주님이시라는 겁니다. 수로보니게 여인의 행동을 보고 예수님께서는 "이스라엘 중에도 이만한 믿음을 가진 자가 없도다." 그 사건은 우리에게 무엇을 가르쳐주려는 것입니까? 불쌍해서 봐주었다는 것입니까? 아닙니다. 아무리 택한 민족이요 아무리 선택된 사람이라 할지라도 나를 받아들이지 아니하면 천국은 자기 것이 되지 아니하며, 아무리 이미 허락되지 아니한 자라 할지라도 뛰어들어서 믿겠다고 하면 믿으면 천국이라는 것을 보여준 것입니다. 바로 그 앞서에도 설교를 통해서 여러분에게 말씀드렸습니다만 이미 선택받았다 라고 하는 사람 대단한 자기의 그 신분과 위치를 가지고서 예수님을 초대한 바리새인이었습니다. 예수님을 초대는 했지만 가히 하나님의 아들로 믿지도 않았습니다. "제대로 된 선지자라면 지금 향유를 붓고 있는 이 여자가 죄인인줄을 알았을텐데…" 이런 정도로 비판하고 있었습니다. 거기에 비하여 여인은 죄인이라는 이름이 걸려있는 그런 죄인인데 주님께 와가 지고서 눈물을 발을 씻기고 머리털로 발을 닦고 비싼 향유를 그 발에 붓습니다. 주님께서는 이 발씻을 물도 주지 아니했던 택함 받았다 라고 하는 바리새인들 천국인으로 선정했습니까? 아니면 죄인이었던 이 여자를 천국여인으로 삼았습니까? 죄인이었던 이 여자를 천국여인으로 삼았던 것입니다. 성경전체는 무엇입니까? 예수를 믿어야 된다는 것입니다. 미리 갈 사람 따로 되어있고 안 갈 사람 따로 있는 것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혼인집에 정작 오게 되어있었던 사람들은 오지 아니하고 대신 들어온 이방인들이 오히려 주객이 되었던 것을 여러분은 이 성경을 통해서 발견하게 됩니다. 이런 모든 사건들 성경 전체가 우리에게 보여주는 것은 무엇이냐? 믿어야된다는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이런 말씀들을 하시고 이렇게 행하시니 과연 우리들을 위하고 계신가? 우리라도 그 허락 받았던 사람과 똑같이 주님께서는 여기시고 믿기만 하면 되는가? 과연 주님의 생각은 어떠했는가? 그 당시의 바래새인들은 주님의 이런 일들을 어떻게 생각했는가? 마태복음 22장 14절로 15절을 한번 더 살펴보도록 합니다. "청함을 받은 자는 많되 택함을 입은 자는 적으니라" 라고 말씀을 맺었습니다. 맺었더니 15절 바리새인들이 어떻게 나오는가 봅시다. "이에 바리새인들이 가서 어떻게 하여 예수로 말의 올무에 걸리게 할까 상론하고 자기 제자들을 헤롯 당원들과 함께 예수께 보내어…" 예수님을 구슬려 가지고서 예수님을 책잡아 죽이려고 하는 겁니다. 그러니까 누가 기분이 나빴습니까? "청함을 받은 자는 많되…" 이 청함을 받은 사람은 누구였습니까? 이스라엘 사람들었습니다. 유대인들 바리새인들이었습니다. 청함을 받은 사람들은 많았으나 택함을 입은 자는 적으니라 했어요. 막상 예수 그리스도의 잔치에 온 사람은 적었다 그겁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잔치는 실제로 무엇입니까? 말씀의 잔치인줄 믿으시기를 바랍니다. 말씀을 듣고 믿으면 구원이 일어나는 것인데 마귀가 구원을 못 받게 하려고 무엇을 뽑아낸다고 했습니까? 말씀을 뽑아낸다 했다 그것입니다. 신기한 일이지요. 세상 말씀 같으면 세상 얘기 같으면 적어도 들으면 몇 달은 기억이 갑니다. 그렇게 하루만에 잊어버릴 수가 없습니다. 마귀가 세상 얘기는 뽑아내지 않아요. 그러나 구원을 못 받으려면 무엇을 뽑아냅니까? 천국말씀을 뽑아낸다 그겁니다. 바로 하나님 말씀을 뽑아내어 버린다 그겁니다. 그래서 우리가 듣고 믿고 지키는 것 좋지만 혹시 그렇게 하지 못하고 쉽게 잊어버려서 "아, 내가 그저께 설교를 그렇게 은혜롭게 들었는데 그때 아멘 아멘 하고 굉장히 기뻤는데 무엇을 들었는가?" 전혀 잊어버렸거든 "아하, 마귀가 다 된 구원을 빼어갔구나. 내 속에 들어왔던 것을 빼어갔구나. 이 다음에는 마귀를 접근 못하게 하고 성령과 그 능력으로 내 안에 충만케 하셔서 말씀에 싹이 나게 하리라. 나는 정말 귀한 말씀을 또 들을 수 있다." 이런 생각을 우리가 가져봐야 될 줄로 믿습니다. 바리새인들이 아주 기분이 나빴습니다. 청함을 받은 사람들은 많았으나 그들은 합당치 아니하니 택함받은 이 적은 사람들 이 적은 사람들 이 내 사람들이 내 사람들이라 하는데, 자기들은 허락된 줄로 알고 무조건 천국시민이 될 줄 알았는데 이 사람들은 합당치 않다 라고 말해버리니 얼마나 골이 났던지 이 15절에 바리새인들이 그냥 예수를 올무에 걸리게 해 가지고서 예수를 사형에 처하게 하려고 자기 종들을 헤롯 당원들과 함께 보내 가지고서 "옳으시고 옳으신 주님이시여" 하면서 접근을 해 가지고서 그 뒤에 보면 "가이사에게 세를 바치는 것이 옳습니까? 안 바치는 것이 옳습니까?" 이렇게 걸고 넘어져 가지고 예수를 걸고넘어지려고 이렇게 한 것이지요. 그러니까 바리새인들이 이렇게 한 것을 보니까 뭡니까? 자기들은 허락되었으니 저절로 갈 줄 알았는데 예수님이 하시는 말씀 보니까 허락되었다 라고 되지 않는다는 겁니다. 인정하시면 아멘 합시다. 그러니까 바리새인이 골이 난 것이지요. 그래서 오늘날 우리는 이방인이라 할지라도 아무 상관이 없다는 겁니다. 이러한 말씀들 뒤에 마태복음 11장 12절 뒤에 "요한의 때부터 지금까지 천국은 침노를 당하나니 침노하는 자는 빼앗느니라" 그랬어요. 여러분, 침노는 이미 허락된 사람 들어오도록 되어있는 사람이 들어오는 것을 침노한다고 하지 않습니다. 인정하시면 아멘 합시다. 들어올 수 없는 사람, 외국인, 비자 없이는 못 들어올 사람이 들어왔을 때 불법 입국했다고 그러고 침노해 들어왔다고 하지, 아니 내 가족 내 백성이 우리 시민이 우리나라 들락날락 침노했다고 합니까? 출국했다가 들어왔다고 그러지요. 침노는 자기 민족이 들어온 것이 침노입니까? 외국 적이 들어온 것이 침노입니까? 적이 들어온 것을 침노다 그겁니다. 그래서 예수님께서는 아까 소개한 마태복음 11장 12절에 "천국은 침노를 당하나니" 천국은 이미 들어오게 되어있는 사람이 저절로 들어오는 것이 아니라 천국은 침노를 당하나니 들어오게 되어있지 않던 사람들이 믿어서 들어오면 천국은 먹힌다는 겁니다. 인정하시면 아멘 합시다. 이것이 언제로부터 가능했느냐? 세례 요한의 때 이후 예수로부터 가능했던 것입니다. 우리가 예수 이후에 천국을 침노할 수 있었으니 천국에서는 우리가 침노해 들어가면 "저 적이 들어왔다. 간첩이 들어왔다. 죽여라. 쫓아내라." 하지 않습니다. 천국은 스스로 침노를 당하시겠다는 것입니다. 어떤 자가 천국에 들어올 수 있느냐? 이미 허락된 자가 들어오는 것이 아니라 믿는 자가 들어온다는 것입니다. 기준은 바로 그것입니다. 그러므로 말씀을 정리합니다. 저와 여러분이 택한 민족이었던지 아니었던지 혹 이스라엘이 아니라도 혹 내가 허락을 받았던지 안 받았던지 그런 것 상관없이 허락 받았다 할지라도 믿지 아니하면 탈락하는 것이요, 허락 받지 못했다 할지라도 예수의 소식 들었을 때 같이 끼어 들어서 수로보니게 여인처럼 상 아래 개들도 부스러기는 먹나이다 하고 달라 붙으면 천국의 방식은 절대 끊어내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허락 안 되었고가 천국에 들어가고 안 들어가고의 기준이 아니라 믿고 안 믿고 그것이 기준이라는 것을 성경이 우리에게 가르쳐주는 것이니 나의 신분이 허락된 자에 속하던지 안 허락된 자에 속하던지 상관하지 마시고 오늘날 믿고 있음에 감사하시기를 바랍니다. 이 밤 시간까지 믿음을 지키기 위하여 우리를 구원하신 하나님께 예배를 드리고 있다는 사실이 대단한 일인 줄로 믿으시기를 바랍니다. 그러나 한번 붙잡았던 것을 놓쳐서는 안될 것입니다. 누가복음 8장 15절 본문 마지막 절에 말씀하기를 한번 붙잡았으면 듣고 깨닫고 믿어서 인내로 계속 기다려서 결실할 때까지 기다려야 된다는 것입니다. 듣는 것만으로 되지 않습니다. 믿으면 그대로 행하라는 것입니다. 그러나 이것은 인내가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결실하기가 그렇게 쉽지 않다는 겁니다. 듣고 깨닫고 즐거워서 아멘 했다고 바로 결실이 아니라 지켜야 된다는 겁니다. 하나님의 곳 하나님의 땅 하나님의 마을 구원이 나타날 마을 베들레헴, 이 베들레헴을 버리고 세상 임금이 주장하는 잘 산다고 하는 모압 땅으로 갔던 엘리멜렉 나오미 그의 두 아들 말론과 기룐 이들은 이 지구촌에서 단 한곳 적은 마을, 구원이 나타나실 예수 그리스도의 마을, 그 마을에 본래 살던 사람들인데 그곳에 들어가서 살았다는 이것이 얼마나 좋은 일인데 흉년이 좀 들고 먹고살기 좀 힘들다고 해 가지고서 하나님이 지배하시는 그 하나님의 성지 이미 예정된 땅을 벗어나서 세상 임금이 지배하는 문화적으로 잘 살고 배불리 먹을 수 있는 모압 땅으로 가서 거기에서 살다가 거기에서 묻히고 맙니다. 그들의 뼈를 베들레헴에 묻지 못하고 베들레헴으로부터 조금 견디지 못해 가지고서 모압 땅으로 가서 묻어버리고 말았습니다. 이 얼마나 안타까운 일입니까. 베들레헴에 그냥 있었으면 얼마나 좋을텐데 그 할아버지 엘리멜렉이 거기에 가서 뼈를 묻어버렸습니다. 두 아들 말론과 기룐도 거기에 가서 뼈를 묻어버렸습니다. 그들은 예수 그리스도의 세계에서 찾아볼 수 없는 이름이 되고 말았습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세계에 이름이 없어져버렸습니다. 그러나 베들레헴에는 가히 들어갈 수도 없었던 사람 세상 임금이 주장하는 저 모압 땅의 풍요와 함께 살던 여자 룻이라는 여자는 이게 왠일입니까? 한 가정이 이주를 해왔다 라고 하는데 할아버지와 할머니 그리고 두 아들이 있는데 생긴 것도 자기들 남자들보다 좋았던 것 같지요. 아무래도 하나님의 백성이요 은혜 받고 살았고 하나님의 법대로 살았으니 교양도 있었을 것이고, 그러니까 자기 모압 사람 청년들보다 나아서 그만 거기에 기웃 기웃 데이트를 좀 했던 모양인데 듣고 듣고 하다보니까 "어야 이 사람들은 보통 사람들이 아니야. 하나님의 사람들이구나. 아브라함의 자손들이구나. 천국이 걸려있는 사람들이구나." 이 지혜로운 이 여자가 발견했습니다. "내가 이 사람들의 자식을 낳고 이 사람들과 함께 이 사람들의 고향으로 가리라. 베들레헴 성지로 가리라." 하고 있는데 웬걸 그 좋은 베들레헴 성지를 버리고 조금 배고프다고 견딜 수 없다고 해 가지고 도망 나와 가지고서 모압 땅에 시아버지가 꼴깍해서 뼈를 묻어버리네요. 남편이 꼴깍해서 죽어 뼈를 묻어버리네요. 시동생도 또 죽어버리네요. 나중에 과부만 남아서 시어머니 과부 자기도 과부, 과부만 둘 남아가지고서 가만히 시어머니가 "아이고 아이들아, 룻이여 오르바여, 너희 곳으로 가라. 너희는 젊었으니 새 남자를 만나라. 나는 이름이 나오미라 희락이라 지었지만 희락이 웬말인고? 내 이름을 마라라 해라. 나는 쓴 고민이다. 나는 이제 어쩔 수 없이 고향으로 가노라. 너희는 너희의 곳으로 가라." 오르바는 "어머니 안녕히 가십시오." 남편도 없는데 무엇 때문에 혼자 있는 시어머니를 받들 겁니까? 엘리멜렉도 죽고 아들 둘 다 죽어도 살아 버티는 나오미라면 쉽게 죽을 할머니도 아닌데 이렇게 오래 살 사람을 자기가 어떻게 그 시어머니로 받들 겁니까? 어미니 안녕히 가십시오 하고 친정으로 가버렸고 딱 룻은 한 사실을 발견했습니다. "내가 이 늙은 시어머니 아마 오래 살 것 같은데 아들이 죽어도 안 죽고 버티는 이 시어머니가 오래 살 것 같지만 내가 시어머니 받드는 고생이 무슨 문제가 되겠는가. 이 사람들에게는 베들레헴이 있고 이 사람들에게는 하나님이 있으니…" 그래서 그 어머니에게 말합니다. "어머니, 나는 어머니를 떨어질 수 없습니다. 어머니와 함께 갑니다. 어머니의 고향이 내 고향이 될 것이며 어머니의 친족이 내 친족이 될 것이며 어머니의 하나님이 내 하나님이 될 것입니다." 그러나 "아니다. 떠나가라. 나를 슬프게 마라. 나오미가 아니고 마라라. 제발 날 떠나라." "아니올시다. 죽어도 나는 갑니다." 그 여인이 모압에 살던 여인으로 그저 실패하고 실패한 할머니 따라서 이 모압 여인 룻이 따라오기에는 보통 힘든 일이 아니었겠습니다. 참으로 불행하고 자존심 상할 겁니다. 그러나 그 여인이 무엇을 보고 왔습니까? 모압 땅으로 이사왔던 엘리멜렉 나오미의 집안가운데에서 흐르고 있는 예수 그리스도를 보았다 그겁니다. "이 예수 그리스도에 내가 붙으리라. 나는 목숨을 걸고 나아가리라." 베들레헴을 버리고 갔던 이 가정에 비하면 베들레헴을 버리고 가서 모압 땅에 묻힌 사람들에 비하면 이 여자는 도무지 자격 없었던 태초로부터 허락 받지 못한 사람이었는데 이 여자가 믿는 사람들의 눈치를 채고서 따라 붙었습니다. 그가 베들레헴에 와서 자리를 잡았더니 어떤 결과가 일어났습니까? 예수 그리스도의 세계에 이 여자의 이름이 들어간 줄 믿으시기를 바랍니다. 그에게서 솔로몬이 나고 그에게서 다윗이 나는 예수 그리스도의 세계를 장식하는 놀라운 일이 일어났습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세계에 붙어있는 자는 천국시민인줄 믿으시기를 바랍니다. 이미 그 세계에 붙어있어야 할 엘리멜렉 가족들은 모압 땅에 가서 묻혀버리고 모압 땅에서 도무지 기회가 없었던 이 여자는 어쩌다가 주어들은 것 이 예수를 끝내 내가 가지리라 해서 출발할 때 성공한 것이 아니라 와서 확실히 예수 그리스도의 가족의 일원이 될 수가 있었으니 중요한 것은 천국 가는 길에 올라서신 여러분, 실족하지 마시기를 바랍니다. 혹 시험들거나 마귀가 역사해서 실족하여 떨어질지라도 마지막에 손이라도 붙잡고서 물에 빠지던 베드로가 주님께 구원을 요청하듯이 마지막 손을 놓치지 마시고 살려달라고 한다면 살려달라는 사람을 한 사람도 버리지 아니하시는 주님의 구원이 여러분의 손을 붙잡아 다시 끌어올릴 줄로 믿습니다. 여러분이 빠지더라도 어느 정도만 빠져야지 물론 빠지지 말아야 하지만, 물론 여러분 나쁜데로 빠지지 말아야 되지만 혹 어쩔 수 없어 빠지고 싶으면 죽어도 한번 이번 추석에 내가 한번 빠지련다 이런 생각 있는 사람 있으면 빠지더라도 반쯤만 빠지지 엘리멜렉과 말론 기룐처럼 온통 그 땅에 가서 뼈를 묻지 마시기를 바랍니다. 그뿐만 아니라 차라리 빠지지 마시기를 바랍니다. 이 좋은 길에 들어서서 무엇이 더 좋다고 딴 데로 가겠습니까. 한 몸이 다 되도고도 안심할 수가 없습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세계에 십사대 십사대 아브라함부터 십사대 다윗부터 십사대 예수 그리스도 이렇게 나오는데 제일 중앙에 들어있는 인물이 누구냐 하면 다윗 아닙니까. 이 다윗은 가운데입니다. 쫙 뽑아 올리면 이 다윗을 잡고 올리면 예수 그리스도와 아브라함까지 쭉 달려 올라가는데 이 다윗이 중앙에 있었는데 다윗과 한 몸이 된 사람이 있었습니다. 미갈이었습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중앙에 있는 사람이니까 이 사람은 흔들 수 없는 다윗입니다. 거기에 한 몸이 되었던 미갈이 있었습니다. 이 미갈은 다윗이 법괘가 들어올 때 기뻐함으로 춤을 좀 추었더니 좀 교양 없게 춤을 춘다 해 가지고서 딴에는 자기가 임금 딸이라고 잘 배웠다고 교양 좀 있다 해 가지고서 교양 없는 다윗을 향하여 교양 없다고 불평을 하다가 그만 다윗하고 떨어져버렸다 그겁니다. 교양 없는 당신하고 못살아 이렇게 해서 나갔다 그겁니다. 여러분 교양도 물론 있어야 되지만 교양가지고 천당 가는 것 아닙니다. 교양가지고 부부되는 것 아닙니다. 그저 다윗에게 끝까지 붙어있었으면 될텐데 그저 교양 내세워 가지고 춤 좀 함부로 춘다고 해 가지고서 그냥 틀어져 가지고서 돌아누워 있다가 그냥 갈라져 버리고 태도 닫혀 버렸으니까 정말 다윗과 함께 있었으면 예수 그리스도 세계의 한 복판에서 예수 그리스도 세계의 어머니가 될 수 있었던 미갈이 탈락되어 버리고 누가 대신 다윗의 한 몸이 되어 솔로몬을 낳아 예수 그리스도의 세계를 이었습니까? 참 옷기는 여자입니다. 이 사람은 허락되기는커녕 택한 민족도 아니요, 헷 족속 우리아 다윗의 군대 신복 아내였습니다. 자기 남편은 장군이요 다윗 왕의 신복이었습니다. 그리고 족속으로 말할 것 같으면 이미 허락에서는 벗어나 있는 저 이방인이었습니다. 이런 여자가 다윗의 세계를 가만 보니 "이것 이기고 지고 우리의 높은 사람이고 낮은 사람이고 그게 문제가 아니라 다윗의 세계에는 예수가 흐르구나. 다윗의 세계에는 천국이 흐르구나. 위로 올라가면 하나님이요 끝으로 가면 예수 그리스도의 인자의 날이 흐르구나." 그래서 다윗이 항상 말한 것이 "오 내 주여!" 뒤에 오실 예수님을 '내 주여' 했다 라고 하지 않습니까. 그래서 가만 다윗의 회의에 들어가 보면 장관이나 장군들은 같이 부인들도 가지 않습니까? 가만히 들어보니까 "이 다윗은 우리의 왕으로서 문제가 아니라 하나님의 세계의 핵심이구나. 중심에 있는 사람 마디구나." 그래서 관심이 상당히 있었는데 어느날 남편은 저 군대 현장에 나가 있고 다윗은 높은 사람이니까 왕궁에 있다가 자기가 탁 뒤로 나가서 항상 "다윗은 중간 마디 중간 마디, 천국세계 천국세계 중간마디" 하면서 쳐다보고 이렇게 하고 있는데 무엇 때문에 또 홀라당 벗고 여성이 목욕하는 장면을 다윗의 눈에 다윗의 눈에 들도록 했는지, 다윗이 담 넘어가서 본 것도 아닙니다. 왕궁 옥상에 올라가서 돌아다니는데 볼 수 있는 자리인데 뭐 하려고 그렇게 그 목욕을 하고 있었겠습니까? 여자가 노출을 한다는 것은 상당히 위험한 것인데, 그래서 다윗이 탁 보고 하도 아름다우니 "저 여인을 데려와 봐라." 그랬더니 다른 여자 같으면 목숨걸고 못 가겠다 해야될텐데 다윗이 부르는데 가 가지고서 거절한 적이 없습니다. 다윗이 동침하자고 할 때 안됩니다 한 적이 없습니다. "내 몸을 정하게 하고 들겠나이다." 바로 이리 됐습니다. 이 사람 참 한편으로 따질 것 같으면 말이 안되지요. 말이 안 되는 여자이지요. 그렇지만 말이 안 되는 짓을 해 가지고서 솔로몬을 낳더라고요. 여러분, 여러분이 말 안되는 짓 하라는 게 아닙니다. 문제는 뭐나 하면 다윗 한 몸이 되었어도 끝까지 그 마디를 붙들지 못했으면 미갈처럼 탈락하는 것이고, 도무지 붙들 수 없는 사람이라도 자기를 부인하고 가족을 부인하고라도 예수 그리스도의 가운데 마디 다윗 마디를 붙잡으면 예수 그리스도의 세계에 이 밧세바가 올라가더라 그것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믿으면 천국이라고 하는데 이 천국은 곧 믿음이라고 하는데 로마서 10장 17절에 보면 천국은 곧 믿음은 예정된 자 허락 받은 자에게서 난다 라고 하지 않았습니다. 믿음은 무엇에서 난다고요? 들음에서 나고 들음은 누구로 말미암았다?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았다 그겁니다. 사랑하는 성도여러분, 천국은 주 예수로 말미암은 말씀을 듣고 깨달아 믿고 지키면 막을 수 없는 열린 문이 되는 줄 믿으시기를 바랍니다. 그러므로 여러분께서 주의 말씀을 받고 믿고 이 밤도 나와서 지키어 하나님 앞에 예배드리고 있다는 이 사실은 내가 허락을 받았기 때문에 된 것인지, 아니면 내가 수로보니게 여인처럼 엿듣다가 찾아 들어온 것인지, 밧세바처럼 온 것인지는 모르지만 어쨌거나 오늘 나는 지금 하나님의 아들이요 딸이 되어 있다는 사실 기뻐하시기를 바랍니다. 감사하시기를 바랍니다. 이 붙들었던 것 이미 한번 믿었으니까 '저절로 천국' 하지 마시고 천국 문 이르는 그날까지 더 강하게 붙잡으시기를 바랍니다. 여러분 집에 오늘도 마치고 들어가면 집 대문 열고 들어갈 겁니다. 드르륵 하는 여닫이인지 철커덕하는 대문인지 모르겠습니다만 여러분의 대문은 아침에도 열고 저녁에도 닫고 자주 대문소리 듣고 안방으로 들어갔다 나왔다 하시는데 그것은 많이 해봤으니까 그것은 상식적이지만 꼭 한번 열어야될 문이 있습니다. 그리고 반드시 한번 들어가봐야 될 곳이 있습니다. 어느 문입니까? 천국 문입니다. 천국 문 한번 열어야지요. 우리가 거기 가까이까지 갔는데 천국 문이 척 닫혀버리고 안에서 목소리가 나오기를 "나는 너를 모른다." 이 소리 들어서야 되겠습니까. 우리가 갈 때 한번에 열려야지요. 오늘 저녁에 예배보고 갔다고 해 가지고 안 믿는 가족이 오늘 문 잠궈놓고 너 들어오지 마라 해서 그 문은 안 열려도 좋을지 몰라도 여러분, 천국 문 앞에 갔을 때 문 반드시 한번 열려져야 됩니다. 그 열리는 소리 들어야 됩니다. 그리고 그 문턱을 넘어야 됩니다. 반드시 한번 넘어갑시다. 찬송 부릅시다. 104장입니다. "곧 오소서 임마누엘" 이 찬송은 유대인들이 포로로 있을 때 메시아가 오셔서 우리에게 자유를 주소서 하는 마음으로 불렀습니다. 여러분 성지순례 가서 온 그 시내를 돌아다니면서 듣다보면 몇가지 나오는 곡 중에서 이 곡이 항상 나옵니다. 그런데 예수 그리스도 오시고 그리고 이스라엘이 독립되었는데 왜 이 노래는 계속 부르느냐? 이제 만민이 다시 오실 주님을 기다린다는 겁니다. 다시 오실 주님이 오셔서 우리와 임마누엘 하시는 그 임마누엘은 천국일줄 믿습니다. 할렐루야 다같이 찬송합시다. 축도 "속히 오실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와 우리를 하나님 나라에 인도하기 위하여 생명의 말씀 듣게 하시며 또 풀이하여 주셔서 깨닫게 하시며 믿게하신 우리 아버지 하나님의 그 크신 사랑하심과 성령님의 지금도 여전히 증거하시고 보호하시고 실족할 때에 일으켜주시는 그 역사하심이 천국 길에 올라선 우리 산해원 모든 가족들 도무지 이 길에서 실족하지 않고 떨어지지 않고 혹 넘어지더라도 주께 붙들림 받아 기어이 일어나서 받아서 천국 문 열리는 소리 한번 듣고 천국 문 열리는 것 한번 보고 천국 문 문턱을 넘어서 주님에게로 가고자 하는 모든 성도께 함께 있을 지어다" 아멘
100배의 결실은 주님 뜻인가(3)/눅8:16-18
100배의 결실은 주님 뜻인가(3)/눅8:16-18 2003-06-11 23:13:22 read : 4 「백배의 결심은 주님 뜻인가」라는 주제로서 계속해서 말씀을 드리고 있습니다. 오늘 본문이 있는 누가복음만 보면 그 글에 조직상 아마 지금까지 말씀드렸던 씨 뿌리는 비유를 말씀하셨던 그때와는 다른 때에 다른 장소에서 다른 대상에게 오늘 본문을 말씀하지 않았겠는가 하는 생각도 할 수 있는 것이 누가복음입니다. 왜냐하면 15절에 보면 "좋은 땅에 있다는 것은 착하고 좋은 마음으로 말씀을 듣고 지키어 인내로 결실하는 자니라" 하고서 꼭 문장이 끊어진 것처럼 가운데 소절을 나누는 동그라미 표시를 넣어 두었기 때문에 아마 오늘 본문은 앞서 말씀드린 씨 뿌리는 비유와는 상관이 없는 다른 장소 다른 날 다른 대상에게 말씀한 게 아니겠는가 그런 생각을 혹 해 보실 수도 있습니다. 이 문체 구조상 그렇습니다만 이같은 내용을 마태가 기록한 것이 마태복음 13장에 있어서 계속해서 인용 구절로 해서 여러분이 보셨습니다마는 마태복음 13장 10절 이하에 보면 꼭 씨뿌리는 비유에 계속적으로 이렇게 문장 나누지 아니하고 계속적으로 말씀하는 가운데 "무릇 있는 자는 받아 넉넉하게 되되 무릇 없는 자는 그 있는 것도 빼앗기리라"는 말씀이 마태복음 13장 10절 이하에 나타나고 있는데 오늘 본문으로 읽었던 18절의 말씀 "누구든지 있는 자는 받겠고 없는 자는 그 있는 줄로 아는 것까지 빼앗기리라"라고 쓴 것이 같은 내용입니다. 물론 단어가 조금 다르고 문자 배열이 조금 다르기는 해도 누가와 마태가 똑같은 장소에서 같은 주님의 말씀을 듣고 기록한 같은 내용인 것으로 이해가 되기에 오늘 이 말씀도 그 지난번 주제와 연결해서 이해를 하셔야 바른 풀이를 할 수 있겠다 라고 생각이 되어집니다. 앞서 2회에 걸쳐서 허락된 자와 허락되지 아니한 자에 대해서 말씀을 드렸습니다. 허락된 자일지라도 허락되었기 때문에 자연적으로 자동적으로 예외 없이 다 천국에 가는 것이 아니요 허락된 자일지라도 예수 믿어야 가능하지 예수의 말씀을 받아들이지 아니하면 천국은 비록 허락은 되었던 자라도 불가하다 라는 것을 함께 생각했습니다. 또 허락되지 아니한 자, 당초에 예정되어 있지 않았던 사람이기에 무조건 또 아무리 노력해도 천국에 갈 수 없다 라는 논리가 더러 있었으나 사실상은 그렇지 아니하고, 허락되지 아니한 자일찌라도 허락받은 사람들이 전하여 듣는 주의 말씀을 듣는 기회를 얻어 가지고서 그 허락받은 사람이 열심히 믿으려고 하는 것처럼 허락받지 아니한 경우에도 그 말씀을 들으려고 하면, 예를 들면 수로보니게 여인처럼 박대한다 하더라도 "상 아래 개들도 부스러기는 먹나이다" 하면서 꼭 듣기를 원하고 깨달아 믿게 된다면 천국 가는 길을 막을 수 없다 라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므로 요한과 예수님의 때 이전에는 예수 그리스도를 나타내기 위해서 아브라함과 그 자손들을 그 민족들만 붙들고서 예수가 나타날 때까지 하나님이 혹 역사하셨겠지만 요한과 예수의 때로부터는 이제 "천국은 침노를 당하나니 침노하는 자가 빼앗느니라"라는 시대에 접어들었던 겁니다. 이러한 모습은 오늘 우리의 시대에도 마찬가지로서 지금은 이스라엘인이든지 비이스라엘인이든지 또 미리 허락된 자라든지 아니 된 자라든지 그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예수를 사모하고 예수를 영접하고 그의 말씀을 믿으면 천국인인 것을 아무도 막을 수 없다는 시대인 것을 이해하시기를 바랍니다. 그래서 천국은 침노를 당하나니 침노하는 자가 빼앗는 이 예수의 시대에 있어서 지금 주님이 하신 말씀 가운데 지난번에 생각한 누가복음 8장 10절에 "하나님 나라의 비밀을 아는 것이 너희에게는 허락되었으나 저희에게는 아니되었나니"라고 말씀하면서 출발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같은 자리에 모였는데 예수님께서는 '너희'와 '저희'로 갈랐습니다. 하나님 나라에 비밀을 알려면 하나님 나라에 들어가야 되겠지요. 깊숙히 들어가야 되겠지요. 그러면 하나님의 비밀한 깊은 하나님의 그 심정을 우리가 헤아릴 수가 있고 또 천국을 확보하게 되겠는데 "하나님 나라의 비밀을 아는 것이 너희에게는 허락되었으나 저희에게는 아니 되었나니"라고 했습니다. 이때에 '너희'와 '저희'는 이때에 말씀한 '저희'와 '너희'는 이스라엘인과 비이스라엘인 이스라엘인과 이방인을 구분하여 말씀하신 것이 아닙니다. 이때는 이미 천국은 침노를 당하나니 누구든지 매달리고 들어오는 자는 다 천국에 들어올 수 있는 대상이 된다 라고 말씀했으니 과연 주님이 말씀하시던 이 '너희'와 '저희' 가운데 오늘 여러분께서 '저희'에 속하는지 '너희'에 속하는지를 잘 헤아려 보시기를 바랍니다. 아무쪼록 모두 '너희' 그룹에 속하기를 주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그러나 혹 내가 '저희' 그룹에 있으면 어떻게 할까 이런 염려도 오늘 같이 해보는 시간이 되었으면 하는데요. 이 '너희'라고 하는 소위 허락되었다 라고 하는 사람들중에도 제자중에 세리도 있었고, 물론 열두 제자 외에 또 막달라 마리아 등 은혜받은 여인들 정말 주님의 무덤에까지 따라가는, 십자가 밑에까지 따라가는, 부활한 현장에까지 제일 먼저 가는 이런 계속적으로 주님을 지킨 믿음의 여성들도 있었습니다. 이런 '너희'라고 하는 사람들 중에도 이미 유대인으로부터 출회당한 자도 많았고 그리고 또 죄인이라 일컬음 받는 세리도 있었고 여러 종류의 세상에서 알아주지 않는 유대교에 그냥 남아 있을 수 없는 이런 사람들이 예수님이 말씀한 이 '너희' 속에 여러 사람이 있었고 또 '저희'라고 하는 허락받지 못했다고 하는 이 '저희'라는 그룹에도 어떤 사람들이 있었는가 하면 이방인만 있었던 것이 아닙니다. 이방인만 있었던 것이 아니라 이 '저희'라고 하는 그룹 속에도 유대인이 많았고 유대인 중에서도 유대인 바리새인들이 많았고 서기관들도 많아서 예수님을 따지고 예수님의 말을 책잡아서 올무에 걸어 넘어지게 하려는 사람들도 이 '저희' 그룹 속에 있었던 것을 보면서 지금 이 누가복음 8장에 나타난 금번 주제에 '너희'와 '저희'는 이스라엘 택한 민족과 택하지 아니한 이방민족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 예수 시대 이후이기 때문에 이 '너희'와 '저희'는 전혀 다르다는 겁니다. 그래서 오늘날 우리가 '저희'는 누구며 또 '너희'는 누구냐 라는 것을 이제 더 깊이 생각해보고자 하는데 한가지 특색이 있습니다. 이 사건을 우리가 살펴보면서 몇몇 소수의 '너희'라는 가까운 사람들, 주님이 기뻐한 사람들을 제외한 많은 무리 큰 무리 이 큰 사람들에게서 무엇인가를 느낀 것이 없습니까? 오늘 제가 세 번째 설교를 하는데 이 많은 무리들, 예수님께서 '저희'라고 하시면서 저희들이 혹시 듣고 깨달아 은혜 받을까 염려가 된다 라고 할만큼 주님의 관심밖에 있고 주님이 아주 싫어했던 이 '저희' 그룹에서 느낀 것이 없느냐 그것입니다. 저는 이 내용을 보면서 '참 신기한 사람들이다. 정말 사람들이 그리 좋은 사람들인가? 그렇게 착한 사람들인가?' 싶을 정도로 이 '저희'라고 하는 많은 무리들, 주님이 가장 싫어하셨던 혹 은혜 받을까봐 염려했던 그 사람들 '저희'라는 사람들의 특징을 한번 살펴보면 이것입니다. 이 사람들이 한 동네에 이렇게 오글오글 이렇게 살다가 예수님이 오셨다니까 그저 대문 열고 나와서 이렇게 모여든 것이 아닙니다. 예수님의 행하시는 능력들을 소문 듣고 또 보고 사방에서 왔습니다. 여러 고을과 각처에서 왔습니다. 그러니까 뭐 하루 이틀 걸려 온 사람도 있고 그저 한 끼 두 끼 굶어가면서도 몰려 왔습니다. 주님에게로 몰려왔어요. 이 수많은 수 천명이 모여든 이 큰 무리인데 참 재미난 사실 하나 저는 이 성경 보면서 발견했습니다. 이 많은 무리가 이렇게 사람이 좋단 말인가 싶은 생각인데 어떤 것이냐 하면 많은 사람 모여 놓고 예수님께서 말씀을 시작하시는데 말씀의 내용도 전혀 다시 듣지 아니하면 해석해 주는 것을 듣지 아니하면 전혀 알 수 없는 무슨 "돌짝밭이니, 길가니…" 이런 얘기를 하셨습니다만 그 얘기도 모두가 들리도록 외쳐서 말씀하신 것이 아니라 앞에 한 줄 정도만 알아들을 수 있도록 소곤소곤 의도적으로 그렇게 하십니다. 그렇게 말씀을 계속하신다 그겁니다. 그런데 저 뒤에 있는 사람들은 무슨 말인지 들리지도 않고 도무지 알 수도 없습니다. 그런데 마지막에 일어서면서 큰 소리 한 번 치시는데 "귀 있는 자는 들을지어다" 하시기에 그 뒤에 이제 무슨 말씀을 하시려나 했겠지만 말씀 끝내버렸어요. 그리고 그 제자들과 함께 방에 들어갔어요. 그런데 참 신기한 게 제가 이쯤 말씀드려도 제가 신기하게 느낀 것을 여러분 무엇인지 모르겠습니까? 도무지 들리지도 않는데 그리고 무슨 뜻인지도 모르겠는데 그 긴 시간 말씀을 하고 계셔도 아무도 안 들린다 한 사람이 없었다 그겁니다. 그리고 무슨 말인지 도대체 못 알아듣겠다고 말한 사람도 없다 그겁니다. 다만 아까 하신 말씀을 겨우 듣고도 내용을 알 수 없어서 그 뜻이 무슨 뜻이오니까 하고 물으려 들어왔던 사람들은 '너희'였어요. 그러니까 뭔가 알고자 한 사람은 '너희'였어요. 그러나 '저희'라고 구분되었던 그 수많은 사람들은 안 들려도 상관없고 무슨 말인지 몰라도 상관없다 그겁니다. 오늘 여러분께서 이렇게 설교를 듣고 계신데 참 이 마이크 시설이 잘되어 있고 스피커가 곳곳에 여러분 아주 피곤치 않게 잘 들리도록 최선을 다해서 우리 전문가들이 이렇게 시설을 해서 여러분이 듣고 계신데 저 뒤에 계신 분이나 2층에 계신 분이나 저 위에 실(room) 안에 계신 분이나 어느 분이든지 지금 설교하는 것 도무지 못 알아들을 만큼 마이크 선이 끊어졌다든지 할 때는 가만 앉아서 한 시간을 그냥 가만히 여기에 왔던 무리처럼 있을 분이 없습니다. 뒤에로 나가든지 목회실에 연락을 해 가지고서 소리가 안 들린다든지 이렇게 하고 또 여러분께서 설교를 들으시고도 알듯하지만 잘 모른다 하면 구역회에 가서 또 묻기도 하고 또 목사에게 전화를 해서 "그 뜻이 이 뜻입니까?" 또 다음 주일에 주보를 놓고서 "정말 그것이더냐?" 요약을 다시 확인하고 지금 전부 그러실 분들이지, 오늘 이 누가복음 8장에 나타났던 이 무리처럼 무슨말을 하든지 말든지 손톱 소지나 하고, 그 말을 깨달았든지 못 깨달았든지 관심도 없고 다만 듣고도 잘 몰라서 물으려 왔던 사람은 '너희'가 되었고 그저 들리든지 말든지 비유로 하든지 직접을 하든지 까짓껏 시간만 가면 된다 하고서 버틴 사람들 신기한 사람들입니다. 아무 불평도 없었고 아무 다른 조처도 하지 않았습니다. 이 사람들이 왜 이랬느냐? 왜 그랬겠습니까? 이 모여 온 사람들은 예수님의 입으로 나오는 말씀은 관심이 없습니다. 예수님의 말씀에는 관심이 없고 "빨리 안 끝나나?" 그러고 있고 "언제 능력 행하나?" 그겁니다. 그래서 이 사람들은 예수님의 말씀에 관심이 있는 것이 아니라 예수님의 행하신 표적에 관심이 있어서 모여든 사람들입니다. "말씀이 좋더라. 말씀을 들으니 내가 회개가 일어나고 말씀을 듣더니 내가 거듭났도다." 이런 것 때문에 온 사람은 없었습니다. 모두 다 예수님이 행하신 표적에만 관심이 있어 가지고 왔던 것이지요. 충분히 이 본문만을 통해서도 말씀은 씨라 했습니다. 결실도 말씀의 씨에서 맺는 것이라 했으니 표적이 아니라 주님이 강조하시는 것은 말씀입니다. 이 본문 누가복음만 통해서도 그렇지만 그동안 인용하였던 마태복음 13장에 가서 보시면 이 표적과 말씀을 어떻게 그 사람들이 원했는가를 충분히 설명하고 있습니다. 조금 앞으로 갑시다. 마태복음 13장 3절 이하에 보면 "예수께서 비유로 여러가지를 저희에게 말씀하여 가라사대 씨를 뿌리는 자가 뿌리러 나가서" 하면서 이 오늘 본문이 있는 누가복음 8장 내용의 씨 뿌리는 비유를 말씀하셨고 10절 이하에 보면 "제자들이 예수께 나아와 가로되 어찌하여 저희에게 비유로 말씀하시나이까? 우리에게 알려주소서." 했을 때 예수님께서 그 뒤에 자세히 가르쳐준 내용이 기록되어 있는데 그 13장 1절을 보시겠습니다. "그 날에 예수께서 집에서 나가사 바닷가에 앉으시매 큰 무리가 그에게로 모여 들거늘 예수께서 배에 올라가 앉으시고 온 무리는 해변에 섰더니 예수께서 비유로 여러가지를 저희에게 말씀하여 가라사대 씨를 뿌리는…" 이렇게 나가지요. 그러면 이 13장 '그날'입니다. 어떤 날입니까? 그날입니다. 그러니까 이 그날이 어떤 날인지 그날이 무슨 날입니까? 추석날입니까? 주일입니까? 월요일입니까? 이 그날을 알려면 13장 뒤에 있겠습니까? 앞에 있겠습니까? 앞에 있겠지요. 그러니까 '그날이 어떤 날이었기에 주님이 이런 말씀을 하셨겠는가?' 이렇게 연결해야 이 해석을 정확하게 할 수가 있습니다. 그러면 이 13장 앞에 있는 12장이 그날의 분위기를 설명해 주고 있는데 오늘 시간 관계상 다 말씀 못 드리고 38절부터 그 후반만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그때에" 이 그날에 해당되는 내용입니다. "그 때에 서기관과 바리새인 중 몇 사람이 말하되 선생님이여 우리에게 표적 보여주시기를 원하나이다" 그랬습니다. 그러니까 그 앞에 말씀을 하고 있으면 그것 때려치우고 "표적 보여주시기를 원하나이다." 이제 그것입니다. "예수께서 대답하여 가라사대 악하고 음란한 세대가 표적을 구하나 선지자 요나의 표적밖에는 보일 표적이 없느니라 요나가 밤낮 사흘을 큰 물고기 뱃속에 있었던 것 같이 인자도 밤낮 사흘을 땅속에 있으리라" 그러니까 앞으로 있을 것을 말씀하셨습니다. 지금은 표적을 보여 주실 생각을 안 합니다. 41절에 이 말을 잘 봐야 합니다. "심판 때에 니느웨 사람들이 일어나 이 세대 사람을 정죄하리니 " 그러니까 모여든 마태복음 13장에 모여든 누가복음 8장에 모여든 "이 세대 사람을 정죄하리니 이는 그들이 요나의 전도를듣고 회개하였음이어니와…" 그랬습니다. 그러니까 니느웨 사람들이 구원받은 것은 요나가 물고기 뱃속에 들어갔다 나왔다는 표적으로 말미암아 구원을 받았습니까? 요나의 입으로 나온 전도를 받고 구원받았습니까? 전도를 받고 회개했다 그겁니다. 그러니까 니느웨 사람들에게서 나타난 구원의 표적은 무엇이냐? 말씀 듣고 구원받았다는 겁니다. 그러니 요나가 큰 물고기 뱃속에 들어갔다가 나온 것 참 신기하지요. 기적같은 일이지요. 우리는 거기에 관심이 있습니다만 예수님의 말씀은 무엇입니까? "니느웨 사람들이 구원받은 것은 요나가 물고기 뱃속에 들어갔다 나온 것을 보았기 때문에가 아니라 요나의 전도를 듣고 표적을 본 것이 아니라 요나의 전도를 듣고 회개하였음이어니와 요나보다 더 큰 이가 여기 있으며…" 이 큰 이는 누구십니까? 예수십니다. 그러면 예수님께서는 요나의 물고기 뱃속에 들어갔던 이적보다 더 큰 이적을 보이겠다는 뜻에서 큰이라고 하는 겁니까? 아니면 입으로 나오는 말씀이 더 크다는 겁니까? 말씀이 더 크다는 겁니다. 그의 종 목사를 통하여 나타나는 설교의 말씀과 예수님이 직접 하는 말씀이 어찌 똑 같겠습니까? 대단한 것이지요. 우리는 주의 말씀을 카피해서 해석해 드립니다만 주님께서 직접 생으로 말씀하시면 어찌 크지 않겠습니까? "요나보다 더 큰이가 여기 있으며" 42절 더 구체적입니다. "심판 때에 남방 여왕이 일어나 이 세대 사람을 정죄하리니" 지금 이 세대 사람입니다. 어떤 무엇을 구하는 사람들입니까? '표적 표적, 능력 능력, 이적 이적' 구하는 사람들입니다. "이 세대 사람을 남방 여왕이 심판날 되면 정죄하리니 이는 그가 솔로몬의 지혜로운 말을 들으려고 땅 끝에서 왔음이어니와 솔로몬보다 더 큰 이가 여기 있느니라" 그랬어요. 그러니까 남방으로부터 고생고생 하면서 물도 많이 싣고 양식도 많이 싣고 그저 말 몇 마리 몰고서 많은 군사와 함께 이 남방 여왕이 예루살렘 솔로몬 왕궁에까지 왔다 그겁니다. 그런데 이 솔로몬에게서 나타나는 표적을 보러 왔습니까? 솔로몬의 입에서 나오는 지혜의 말씀을 들으러 왔습니까? 지혜의 말씀을 들으러 왔다 그겁니다. 그런데 이 남방 여왕은 심판 때에 어디 있느냐? 하나님 나라에 들어가 있다가 이 세대의 표적을 구하는 너희를 바라보면 정죄할 것이다 그겁니다. 너희는 들어올 자격이 없다 할 것이다 그겁니다. 아주 심각한 얘기지요. 지금 주님께서 표현하시고자 하는 진정한 내용이 무엇이냐? 나는 솔로몬 보다 크며 나는 요나보다 크다는 것이 이 사람들이 구하는 표적을 더 강하게 더 멋지게 행할 수 있다 라는 의미가 아닙니다. 표적보고 구원받은 사람이 있느냐 그겁니다. 표적을 먹고 영원히 산 사람이 있느냐 그겁니다. 표적으로 나사로가 죽은지 나흘만에 살아났지만 그 사람 여전히 또 관속에 들어가고 표적으로 사십 년 동안 만나와 메추라기 반석에서 나오는 물을 한끼도 거르지 않고 먹었지만 성경에 말한 대로 그들 가운데 만나를 먹었다고 해서 구원받은 사람 있느냐 그겁니다. 하나님의 입으로 나오는 생명의 말씀을 들어야 된다는 것이지요. 그런데 많은 사람들은 '표적, 표적' 하고 있습니다. 예수님께서 나는 솔로몬 보다 크며 나는 요나보다 크다 라고 한 것은 생명의 말씀이 내 입에서 나오는데 있다 그겁니다. "진정한 생명 거듭나게 하는 것은 내 입에서 나오는 말씀인 것이지 내 손으로 행하여 죽은 자를 일으키고 떡 다섯 개로 오 천명을 먹인 것은 먹었던들 그때 배부를 뿐인지 그것이 영생한 것과 무슨 상관이 있느냐? 나는 너희에게 병이나 고쳐주고 신기한 이적이나 보여주고 만나와 메추라기나 주며 떡 다섯 개로써 오 천명 먹여주는 그런 이 세상에 먹을 것 입을 것 잠시 보태주는 그일 하려 이 땅에 온 것이 아니라 너희를 영생케 하려고 왔느니라." 이것이 주님의 뜻인데 사람들은 계속해서 표적을 구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이 내용은 요한 제자께서도 기록을 하고 있는데 요한복음 6장에 가보면 확실하게 구분되어 설명이 되어지고 있습니다. 요한복음 6장을 여러분이 찾으셔도 좋고 그냥 있으셔도 되는데 요한복음 6장 66절 이하를 읽을까 합니다. 읽기 전에 그 앞에 있는 내용을 말씀드리면 예수님께서 빈들에서 이적을 행하셨습니다. 떡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로써 오 천명을 먹이시고 집으로 돌려보냈습니다. 그리고서 예수님은 떡은 먹여주었지만 그 사람들은 기분에 들지 않았습니다. 예수님 기분에 들지 않았어요. 그래서 속히 집으로 돌려보내라 했습니다. 그러나 먹여 주었던 이유는 집에 돌아가지도 못하고 날 따라다닌다고 시장하여 쓰러지겠으니 먹여주라 했습니다. "어디 구해다가 줄 수 있느냐? 살수 있느냐?" 하니까 "돈도 없고 이백 데나리온이나 있어야 되겠고 떡집도 이 많은 사람들 먹일 떡집도 없다." 하니까 "그러면 너희 중에 가진 것이 있느냐?" 하니까 한 사람이 도시락 하나 가지고 있는 것 가지고서 그냥 이적으로 부풀려 가지고서 다 먹여서 "빨리 돌려보내라." 하시면서 예수님께서는 그들과 더 이상 대화를 하기를 원치 않았습니다. 그들은 마음에 들지 않았습니다. 예수님이 볼 때 그들은 천국 시민이 될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떡만 먹여주고 말았던 겁니다. 고기만 주고 말았던 겁니다. 그래서 예수님은 산으로 들어가시고 제자들 더러 "배타고 저 건너편 바다로 가라." 그곳은 멉니다. 상당히 멉니다. 여기서 가려면 뭐 어디쯤 가야 될까요? 저 고성 당항포 쯤 배타고 가야될 거리가 되겠습니다. 저 갈릴리 바다가 그렇습니다 이 끝에서 저 끝으로 가라했지요. 거라사에서 가버나움 가려면 그렇습니다. 그러니까 이제 제자들이 배타고 가는데 떡 얻어먹고 돌아가는 집으로 돌아가는 사람들이 그 좁은 강가 같은 그런 바다이기 때문에 배타고 가는 사람들 머리 수를 딱 세어보니까 열세 명이 아니라 열둘이거든요. "어, 예수님은 안 탔다. 예수님은 안 탔다. 어디에 있지? 아, 예수님은 산으로 올라갔어. 산으로 올라갔어." 이제 그래서 "알았어. 알았어. 그러면 되었다." 해서 "제자들은 왜 보내지?" 그러고서 이제 하룻밤 자고 나서 다음날 제 집에 그냥 밥 해 먹으면 될텐데 또 우르르 나왔어요. "얻어먹으니까 편하다. 설거지 할 것도 없고 불땔 것도 없고 참 편하다. 먹을만 하더라." 해서 전부다 거라사 지방으로 또 왔지 않습니까? 그 이튿날. 그런데 예수님은 벌써 그 사람들 성질 알고 또 올 줄 알고 밤 사경에 물위로 걸어 가지고서 제자들과 한배 타고 가버렸지 않습니까. 그래서 '예수님, 예수님' 하고 부르니 예수님 안 계시거든요. "아, 이상하네. 어제 분명히 머리가 열둘인데 예수님 그사이 어디 갔지? 안 계신 것 보면 갔어. 밤에 갔어. 우리 그리로 가자." 해서 짐작해서 전부 가버나움으로 갔으니까 배가 얼마나 고프겠습니까? 왔다가 그곳으로 갔으니까 상당히 배고픈 길을 갔습니다. 그래서 다 가 가지고서 밥 나올 것을 기다렸는데 주님이 오늘과 같이 이렇게 말씀을 하시니까 관심이 없어. 빨리 표적 먹여주기를 원하고 있어요. 그때 예수님께서 "내가 이 땅에 온 것은 너희에게 그런 떡이나 먹여 주려고 온 것이 아니라 영생하는 떡을 주려고 왔노라. 내가 주고자 하는 참 양식은 한번 먹으면 주리지도 아니하고 한번 내가 주는 음료를 마시면 목마르지도 아니하느니라." 하니까 아 그 사람들이 전부 귀가 쫑긋 해 가지고서 "아하, 어제는 하루만에 먹고 싸 버리는 음식을 주었지만 야 이제 귀찮으니까 주님께서 아주 농축된 핵 음식을 주실 모양이다. 한 번 먹으면 배도 계속 고프지 아니하고 한 번 마시면 영원히 목마르지 아니하는 것 준다네. 야 옛날에 들어보니까 뭐 엘리야는 숯불에 그 떡 하나 먹고서 사십 주야를 달렸다 하더니 야 이것은 아주 농축된 아주 캅셀 하나만한 것만 탁 집어넣으면 이것은 뭐 평생 가는가보다. 주시옵소서!" 그랬다 그겁니다. 전부 다 "주시옵소서!" 그러니까 "지금 내가 주노라." "빨리 주시옵소서." "내 살은 너희를 위하는 것이요 내 피를 마셔라. 내 살을 먹으라." 그리고 하늘에 대한 복음을 전하니까 "아니 그것 말고 양식을 달라는 말입니다. 어제 양식보다 다른 양식을 달라는 겁니다." "내가 입으로 말하는 이게 양식이야." 이랬어요. 그러니까 이제 서로 서로 두리번두리번 하다가 "이상하네. 계속 저러고 말 모양이야. 다른 게 안 나올 모양이야. 심각하잖아." 입에서 말만 하면서 천국 얘기하면서 이게 양식이라고 하니까 "별수 없어. 이제 소용이 없어. 저 사람 우리한테 손떼었어. 안 되겠어." 해서 줄줄 전부 다 이제 떠나갑니다. 떠나가요. 그러니까 이 사람들 뭡니까? 표적으로써 이 세상에 머물 수 있는 육신의 배만 채우기를 원했다 그겁니다. 그것이 안나오고 진리가 나오니까 "필요없어. 어렵다." 이러면서 하나 둘 가기 시작하니까 우루루 다 몰려가는데 66절에 이제 그 얘기입니다. 요한복음 6장 66절에 "이러므로" 그렇게 이제 말씀하므로 "제자 중에 많이 물러가고 다시 그와 함께 다니지 아니하더라" 그러니까 이적 안 행하는 사람 이제 되어 버렸다 하니까 전혀 안 와요. 안 와 버렸어요. "다시 다니지 아니하더라 예수께서 열두 제자에게 이르시되 너희도 가려느냐" 여기의 이 '너희'는 누가복음 8장에 나타난 '너희' 그룹입니다. 남아 있는 열두 제자 보고 "너희도 가려느냐 시몬 베드로가 대답하되 주여 영생의 말씀이 계시매 우리가 뉘게로 가오리이까 우리가 주는 하나님의 거룩하신 자신줄 믿고 알았삽나이다" 이렇게 된 겁니다. 그러니까 '저희'와 '너희'는 완전히 구분되는 겁니다. 이 너희 속에 들어갔던 사람들은 '이스라엘인이다, 아니다' 이것이 예수님 이후 시대에 해당되었던 것이 아니고 이 예수님이 천국이 허락된 '너희'라고 한 사람들은 어떤 사람들이냐? 주의 입으로 나오는 말씀을 받는 사람들이었다 그겁니다. 그런데 '저희'는 어떤 사람들이냐? 말씀에는 관심 없고 "참 빨리 끝내지 왜 그래? 빨리 끝내고 왜 안수 안해? 안수 안해?" 그러니까 그 안수하는 그 시간 그 포인트만 기다리는 것이지요. 능력 행하는 집회에 가보면 저도 가 보았습니다만 아마 상당한 무리가 능력에 관심이 있지 설교나 다른 순서에는 별 관심이 없는 것 같아요. 헌금하는 것도 어느날 안수한다는 하는날 헌금을 봉투 두껍게 해요. 저도 집회에 여러 차례 가 보았는데 집회 나오는 강사님이 하도 시간마다 헌금하라고 헌금하라고 그렇게 강하게 강조를 하는 바람에 안 하고 못 견디겠더라고요. 그래서 집회 시간마다 하다보니까 한 삼일 지내니까 다 떨어져버리고 제가 그때 강원도까지 갔는데 마산까지 내려올 차비밖에 없어요. 그래서 차비 따로 다 준비 해 놓았어요. 그런데 그 나흘째 되는 날 금요일인가 그때에 사람들이 다 머리가 좋아 가지고서 아무리 그 앞 시간에 많이 해라 해라 해도 조금씩만 내고 있다가 그날 봉투 두껍게 해 가지고서 내고, 그러면 별미를 내어야 능력을 받는다는 겁니다. 그래서 대단하더라고요. 그때는 이 강대상에 큰 봉투가 수북해요. 그리고 안수를 받으려고 몰려와 뭉게뭉게 넘어드는데 야 대단합디다. 그저 다른 시간 몇일 동안은 이것은 연습게임이었어요. 그저 말씀을 하든지 설교를 하든지 뭐 찬송을 하든지 시간 빨리 가서 "언제냐? 언제냐?" 그때만 기다렸어요. 그래서 오직 그 능력 행하는 바로 그 순간, 그 순간을 기점으로 헌금하고 그 순간에 어떤 표적을 받았을 때 감사하고 그런 무리들을 볼 수 있었어요. 볼 수만 있었던 것이 아니라 남들이 그러니까 그때 저도 그랬다니까요. "몇 일이라더냐? 누가 안수한다더냐?" 그게 제일 관심이었어요. 그런데 요즘 와서 가만히 생각해보면 더 딱했던 것은 그 인도하는 사람들이 집회를 인도해가면서 찬송도 기도도 설교 내용도 모두 다 그 어느날 지정한 절기 마지막 날이라 하면서 그 제일 포인트 되는 그 절기 속에 가장 핵심적인 것을 말씀으로 역사하려고 한 것이 아니라 안수하고 쓰러뜨리고 병든자를 낫게 하고 허리를 펴게 하고 귀신을 떠나게 하는 그 순간에 포인트를 두고 설교를 거기에다가 맞추어 했다 그겁니다. 그러나 예수님의 방법은 무엇이냐? 따르는 표적이었지 표적이 목표가 아니었다 그겁니다. 주님이 진정 주려는 것은 생명이었다 그겁니다. 생명의 말씀을 주시려니까 이 사람들이 귀를 열고 마음 문을 열어야 되겠기 때문에 이적을 곁들였던 것인데 말씀을 가지고 이적을 맛보려 했다 그겁니다. 이런 사람들이 있더라 그겁니다. 이런 인도자가 있더라 그겁니다. 기도도 찬송도 설교도 전부 능력, 심지어 금보다 귀하다는 믿음까지도 "믿으면 됩니다." 합니다. 믿으면 영생이 아니라 "믿으면 됩니다."에요. 전부 그런 식으로 이끌고 가는 것을 요즘 이 말씀 앞에서 헤아려볼 때 '아, 주님께서 뭐라고 하시겠느냐? 악하고 음란한 세대가 말씀은 들리든지 말든지 이해가 되든지 말든지 깨달으려고도 하지 않고 안 들려도 아무 불평도 하지 않고 지금 이적 시간인가? 지금 능력 행하는 시간인가? 안수시간인가?' 거기만 초점을 맞추었다 그겁니다. 그러니 주님께서 "악하고 음란한 세대가 표적을 구하나 이 표적은 세상 사는 동안에만 필요한 것이요, 내가 저희에게 주고자 하는 것은 천국을 영원히 사는 영생의 말씀인 것이다."라는 겁니다. 과연, 우리가 '저희' 그룹에 속했는지 '너희' 그룹에 속했는지 이 말씀을 듣고 깨닫고 믿음으로 나아가고 있는 우리이기에 우리는 안전하다 싶을 수도 있지만 이 성경에 보니 열두 제자가 나아와서 말씀을 다시 깨닫고 또 열두 제자가 주님의 주시는 살과 피까지 먹었지만 그 중에 한 사람 마음을 다르게 먹은 사람이 있었으니 그는 마귀니라. 가룟 유다를 가리켜 말씀하고 있었으니 그는 돈을 좋아했고 그는 들어오는 돈을 가지고서 어떤 세상적인 어떤 사업에 쓰려고 했다 그겁니다. "가난한 사람에게 구제했으면 얼마나 좋았을 것을 예수님에게 부어버리느냐?" 이런 순전히 이 세상에 관한 것에 관심이 있는 열둘 중에도 있었다 그겁니다. 오늘 우리는 허락된 자로 이 같이 큰복을 받아 있지만 마지막 순간까지 말씀에 사로잡히는 성도가 되어야 될 줄로 믿습니다. 본문 속에 예수님은 말씀이야 들리든 말든 그 내용이야 어떻든지 말든지 그것은 상관이 없고 그 순서는 빨리 끝나고 "능력 행하는 시간이 언제냐? 표적을 언제 나타내느냐? 저 사람이 얼마나 큰 능력을 가졌는가?" 이렇게 표적에만 관심이 있는 사람들은 '저희'의 그룹에 속하면서 "저런 사람들 중에 어쩌다가 내 입에서 나타나는 이 말씀으로 영생하는 자가 생길까 두렵다." 그랬어요. 그러니까 이 세상 아무나 은혜 받고 천국가는 것이 싫다는 것이 아니라 악하고 음란한 세대의 사람들이 천국 들어오게 될까 두렵다는 겁니다. 그래서 비유로 말씀했고 안 들리게 했다는 겁니다. 그러니 주님의 관심을 우리는 확실히 알아야 됩니다. 로마서 10장 17절의 말씀 잘 아시지요. 믿음은 봄에서 납니까? 들음에서 납니까? 들으면서 납니다. 들음은 어디에서 누구의 말씀입니까? 그리스도 예수로 말미암은 말씀입니다. 재미난 얘기도 아닙니다. 그저 어떤 집회에 참석해 보면 큰 능력있는 그것 하나 과시하기 위해서 능력 중심으로 모든 순서를 이끌어 가면서 그저 진리의 말씀, 그리스도로 말미암은 말씀은 말하지 않고 만담같이 웃기고 물론 마음 문을 열기 위해서 잠깐 웃기도하고 이런 것은 좋지만 핵심적인 내용은 주의 말씀이 중심이 되어야 될텐데 온통 웃기고 간증을 통해서 그냥 바라보게 만들고 갑자기 벼락부자 될 것처럼 이렇게 사모하게 만들어 가지고서 그저 막판에 가서 이렇게 안수를 하고 할 때에는 그냥 사람이 기절할 정도로 그렇게까지 만들어간다 그겁니다. 그러니 주님께서 그러한 경우의 사람들을 오늘 이 자리에 그 마태복음 13장이나 누가복음 8장에 나타난 이 오직 표적에만 관심이 있는 이 사람들을 보면서는 저런 사람들은 행여나 듣고 그것 괜찮네 하고 천국에 들어갈까봐 두렵다는 겁니다. 그래서 우리가 어떤 모습으로 과연 신앙생활 해야 되겠는가? 이제 다시 누가복음 8장 16절 이하에 본문으로 돌아가서 한 절 한 절 살펴보도록 합니다. 누가복음 8장 16절 "누구든지 등불을 켜서 그릇으로 덮거나 평상 아래 두지 아니하고 등경 위에 두나니 이는 들어가는 자들로 그 빛을 보게 하려 함이라" 그랬어요. 그러니까 표적에서 영생의 빛이 납니까? 말씀에서 빛이 납니까? 관절과 골수를 찔러 쪼개기까지 하는 것은 희한한 표적입니까? 능력입니까? 말씀입니까? 말씀입니다. 세상에 빛이 왔는데 이 빛은 말씀입니까? 능력입니까? 말씀입니다. 그러면 등에 불빛을 비취는 것이라면 말씀입니까? 표적입니까? 말씀입니다. 등불을 켠 사람은 항상 등경 위에 두지 이 등불을 그릇으로 덮어두거나 말 아래 두지 않는다 그겁니다. 등경 위에 두는데 그 불빛을 보고 불빛을 머금을 수 있는 사람은 누구라고 했습니까? 불을 등경 위에 두었으니 만 사람이 다 본다는 것입니까? 천만의 말씀입니다. 들어오는 자로 그 빛을 보게 한다는 겁니다. 그러니까 말씀의 빛 가운데 말씀을 사모하여 말씀을 듣고자 하는 자에게 더 있게 하는 것이지 등불이 켜졌다고 해서 모든 사람, 말씀에는 관심도 없고 그저 빨리 안수 안 하나 하면서 그저 주님이 말씀하실 때에는 들려도 그만 안 들려도 그만, 자기 멋대로 옆 사람하고 장난도 치고, 요즘으로 칠 것 같으면 고스톱도 하고 이런 것 저런 것하고 앉았다가 어 뭐 한다 하면 '어 지금 시작하는가?' 우르르 왔다 가는 이러한 수준의 사람들은 말씀의 등불 아래로 오려고 하지 않는다 그겁니다. 등경 위에 있는 등불 빛을 계속 머금을 수 있는 사람은 누구냐? 들어오는 자다 그겁니다. 그래서 "말씀을 사모하는 자가 받은 것이지 사모하지 않고 표적만 구하는 사람은 이 등경의 등불에 무슨 효력을 보겠느냐?" 또 듣고자 하는 사람, 말씀을 사모하는 자에게는 17절 "숨은 것이 장차 드러나지 아니할 것이 없고 감추인 것이 장차 알려지고 나타나지 않을 것이 없느니라" 그랬습니다. 그러면 숨고 감추어서 나타날 것이 이 성경에 있는 것이 주님 오실 때까지 나타난다는 겁니까? 다른 어떤 이적에서 나타난다는 겁니까? 성경에서 나타나는 줄 믿으시기를 바랍니다. 그러면 이 성경을 오늘날 우리가 많이 안다고들 하는데 아직도 이 성경 속에 숨어 있어서 더 깨달아야 될 것이 있는 줄로 믿으시면 아멘 합시다. 그리고 이 성경은 이 세상 끝날까지 이 성경 속에 담겨진 깊은 진리의 생명이 드러나지 아니할 것이 없다는 것도 믿으시면 아멘 합시다. 저는 어떤 분들 가운데 이 말 하는 사람이 제일 무식한 사람 같아요. 무슨 말이냐 하면 "나는 성경을 다 꿰뚫었다. 나는 성경을 완전히 꿰뚫었다." 완전히 내 시대에서 꿰뚫을 수가 있었다면 하나님이 닫으면 그 누구도 열지 못하고, 성령께서 열면 닫을 수 없는 말씀 주 오실 때까지 때를 따라 양식을 나누어 줄 수 있도록 늘 똑 한 권의 책뿐인데 미리 깨달아지지 아니하고 감추어 두었다가 그 비밀이 점 점 드러난다고 성경이 말씀했는데 이 세상 어느 성경을 많이 본 사람이라 할지라도 태초부터 살았지 않았고 지금 살고 있을 뿐이지 영원토록 살수가 없는데, 또 영원토록 산다할지라도 지금 이 세대에 열어준 것은 주께서 뚜껑을 열어주신 것에 한에서 우리가 발견한 것이지 주께서 열지도 않았는데 어느 똑똑한 사람이 기도 많이 했다고 가서 뽑아내는 것은 아닙니다. 많은 사람은 "나는 성경 속에 있는 깊이를 파내었습니다. 캐내었습니다." 하면서, 스스로 캐낼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주께서 알게 해 주실 때 알게 되는 겁니다. 그런데 어떤 자에게 알게 해 주시느냐? 하나님 나라의 비밀이 이 책 속에 아직도 얼마든지 덮여 차여 있는데 신기한 것은 이 두께의 이 글자 수만큼 세상 누가 지은 책이라도 한 번 읽고 두 번 읽으면 더 이상 나올 게 없습니다. 그만입니다. 한 번 알고 일러주면 그만입니다. 그러나 이 성경은 신기합니다. 제가 우리 가족들과 식사를 하면서 "신기한 게 성경책일세. 이 정도 두께에 이 정도 글자 수를 다른 사람이 써 놓은 책이나 읽어보면 한 번 내지 두 번 보면 그냥 외워버리고 그 이상도 그 이하도 거기에 큰 진리를 또 찾아낼 것은 없는데 이 성경은 매우 쉬운 얘기인데 어떻게 또 작년에 본 것과 또 다르고 금년에 보면 또 비밀이 나오고, 왜 이럴까? 신기하다." 우리가 식사하면서 늘 감사를 합니다. 음식이 맛이 있어도 "꼭 꼭 더 씹어라. 한두 번 더 씹어봐. 그 특색 있는 맛을 더 씹어봐. 어찌 벌래 같은 인생을 위해서 하나님께서 수백 수천 가지의 맛을 이렇게 혀 바닥에다가 이렇게 오돌오돌 맛보는 그 융털 돌기를 수천 개 수만 개 만들어서 이렇게 맛보게 만들었는가? 더 씹어. 더 씹어." 얼마나 감사한가? 참 감사합니다. 주께서 주신 은혜를 늘 감사하면 주께서 더 그 감사하는 자에게 감사의 제목을 주시지요. 그러면서 '신기하다, 신기하다' 했더니 저희 딸 중의 하나가 하는 말이 "그러기 때문에 아빠가 성경책 한 권 가지고 재미보지 않습니까?" 이래요. "정말 그렇다네. 정말 그렇다네." 이 성경책 한 권 가지고 수천 년을 흘러 내려와도 갈수록 새로운 것이 나오고, 우리 시대에는 요만큼 열어 주셨지만 다음 시대에는 또 새로운 것이 주 오실 때까지 확실하게 열려질 줄 믿습니다. 주 오시는 그 마지막 날까지는 감추인 것이 하나도 나타나지 아니할 것이 없다 했는데 이 감추이고 숨기운 것은 능력이나 표적에 있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말씀 안에 있는 줄 믿으시기를 바랍니다. 부록이 또 나오지 않습니다. 새로운 성경이 나오지 않습니다. 이 한 권의 책 신기한 생명의 책입니다. 참 진리의 말씀. 그런데 이러한 것을 누구에게 나타내어 주느냐? 들어가면서 보기를 원하는 자 사모하는 자 그에게 드러내어준다는 겁니다. 그래서 말씀을 사모하고 말씀 속에 있는 생명을 더 얻으려고 하면 그에게는 더욱 하나님께서 열어주시지만 하늘 나라 비밀을 알도록 허락받지 아니한 사람들, 표적이나 구하고 세상에 육신적인 것이나 구하는 사람들에게는 일부러 막으니 참석을 해도 같이 깨달을 수가 없다 라는 것이지요. 18절을 봅니다. "그러므로 너희가 어떻게 보는가 스스로 삼가라" 맞습니까? "듣는가 스스로 삼가라" 표적을 대상으로 한다면 보는 겁니까? 듣는 겁니까? 보는 겁니다. 표적은 만지는 것이고 보는 겁니다. 그러면 말씀은 만지는 겁니까? 보는 겁니까? 듣는 겁니까? 듣는 겁니다. "그러므로" 이제 비유 드시던 마지막 말씀입니다. "그러므로 너희가 어떻게 듣는가 스스로 삼가라 누구든지 있는 자는 받겠고 없는 자는 그 있는 줄로 아는 것까지 빼앗기리라 하시니라" 그러니까 여기에 누구든지 있는 자는 받아 더 넉넉하게 된다는데 여기 있다는 것은 표적의 숫자를 많이 가진 겁니까? 말씀을 많이 가진 겁니까? 많이 삼가 들어서 말씀을 많이 가진 자는 말씀이 말씀의 꼬리를 물고서 연결해서 더욱 더욱 깨닫게 된다 그겁니다. 그러나 기존의 신앙을 가지고 들어왔으되 말씀에는 관심이 없고 그저 똑같은 성도 같지만 "표적 여는 시간인가? 표적 행하는 것이면 누가 능력이 있는가?" 표적만에 관심을 더 둔 사람은 본래에 가졌던 믿을 때에 있었던 신앙마저도 점점 없어지는 줄도 모르고 없어진다 그겁니다. 여러분, 이제 이쯤까지 말씀을 드렸으면 주님께서 말씀한 '저희' 그룹은 누구이며 '너희' 그룹은 누구인지 잘 아셨을 겁니다. 여러분은 가히 '저희' 그룹입니까? 아니면 '너희' 그룹입니까? 여러분은 '너희' 그룹에 속한 줄로 믿습니다. 왜 제가 믿는다 라는 말씀을 이렇게 하게 되느냐 하면 우리 교회는 능력을 행하는 분들이 저를 포함해서 목사님들 모두 능력있지요. 전도사님들 다 능력있지요. 장로님들, 권사님들, 구역장님들, 집사님들 능력 있는 분이 거의 대부분입니다. 능력도 보통 능력이 아닙니다. 그냥 손을 얹어서 신유의 기도나 하는 그 정도가 아니라 귀신을 쫓아내는 능력을 가졌습니다. 이 귀신을 쫓아내는 능력이 나올 때 이 때 예수님이 처음 나타나셔서 귀신을 쫓아내시고 제자들에게 그 처음 능력을 주었을 때 모든 사람들이 귀신마저 쫓아낸다면 하늘로서 온 자가 아니겠느냐 라고 말했습니다. 병 고치는 은사는 전에부터 있었습니다. 그러나 귀신을 제어할 수 있는 권세는 아무나 나타났던 것이 아닙니다. 예수님과 그후에 제자들에게 주었던 것입니다. 오늘날 우리 교회는 주의 종들을 비롯한 많은 성도님들이 신유의 능력 수준만 가진 것이 아니라 귀신을 간단하게 쫓아내는 그런 권세를 가진 자가 가득 차 있습니다. 만약에 이렇지 않은 사람이 "말씀을 중심하라. 표적은 그 말씀을 위하여 표적이 필요한 것이지 표적을 나타내려고 말씀이고 찬송이고 기도고 해서 되겠느냐?" 이런 설교를 한다면 "하하 자기가 능력이 없으니까 그러지" 이렇게 단순하게 표현할 분도 있을 겁니다. 그러나 성경을 보면 잘 이해하지만 그렇게 생각하지 않고 그저 말씀에는 관심도 없는 사람이 말하기를 오늘 같은 설교를 하게 되면 "자기가 능력이 없으니까 저런 설교를 하지. 자기 교회에 능력이 없으니까 저런 설교하지." 이럴 수 있을 겁니다. 그러나 오늘 이런 설교를 힘있게 할 수 있는 것을 참으로 다행스럽게 생각하는 것은 오늘날 우리 교회에서 나타나는 능력이야말로 아주 보편적으로 되어 있다 그겁니다. 그런데 우리 교회 일주일 동안에 능력을 행하는 시간 따로 있습니다. 꼭 필요합니다. 능력이 필요합니다. 말씀으로 생명 얻어서 천국까지 가려는 분이 능력도 안 따라서야 되겠습니까. 무슨 말인지 이해가 됩니까? 표적을 입으려고 병 고침을 받으려고 이적을 얻으려고 주려고 하면서 "믿으라. 믿으라. 믿으면 얻습니다." 여러분 믿으면 적어도 천국 정도를 얻어야지. 성경을 통해서 이적을 경험한 사람들을 보면 대부분 믿음이 없었던 사람들입니다. 얻어먹고 다 탈락되었던 사람들입니다. 이스라엘 광야 사십 년 동안에 만나와 메추라기와 반석에 물을 먹었던 사람들 그 사람들 가나안에 들어간 사람들입니까? 광야로 들어갈 때부터 어떤 신분의 사람들입니까? 한꺼번에 전염병으로 죽이려고 했으나 모세가 기도하여 "하나님 영광을 위하여 한꺼번에 죽이지 말고 단번에 죽일 것을 옛날처럼 천천히 수명대로 죽게 하소서. 가나안 맛보지 못하고 광야에서 죽게 하소서." 그렇게 죽기로 사형선고 내린 사람들, 한 사람도 살아서는 못 나올 것이라고 한 벌받은 사람들에게 계속적으로 만나와 메추라기를 주었던 겁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믿음가지고 만나나 얻으려고 하고 말씀가지고 표적이나 행하는데 사용한다면 어떻게 주님께서 악하고 음란한 세대라 하지 않겠습니까? 이해가 되시면 아멘 합시다. 말씀으로 영생에까지 가고자 하는 교회가 있다면 그런 사람이 있다면 표적은 간단히 필요하면 따라다녀야지요. 믿으시면 아멘 합시다. 그렇습니다. 그러므로 그와 같이 우리 교회에 표적을 행하는 시간이 있습니다. 귀중한 시간이지요. 귀신을 쫓는 그런 시간이 있습니다. 귀중한 시간이지요. 많은 병자들이 낫는 그런 역사하는 그런 집회의 시간 은사 집회가 있습니다. 그런데 우리 성도님들을 보면 병들면 가서 은사 집회에 가서 병 고침 받습니다. 귀신 들려서 나를 괴롭히면 가서 귀신을 쫓고 자유를 얻습니다. 그러나 회집하는 숫자를 보면 오늘 저녁에는 안수하는 시간이 아닙니다. 은사를 행하는 시간으로 약속되어 있지 않습니다. 다만 주께 찬양을 드리고 말씀을 듣는 시간입니다. 밤 시간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 교회 성도들 은사 시간의 배 숫자로 큰 무리가 은사의 시간에 몰려드는 것이 아니라 은사의 시간에는 필요할 때마다 언제든지 자연스럽게 가시고 말씀만 있는 시간에 밤이든지 낮이든지, 멀든지 가깝든지 이렇게 모여들어서 이 말씀을 깨달으려고 앞자리나 저 뒷자리나 2층이나 저 홀에 있는 사람이나 모두다 귀를 세우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만담을 했습니까 우스게를 했습니까? 순전히 주의 말씀만을 말씀하는데 이처럼 들으려고 야단이고 눈망울 한 사람 한사람 보면 깨달아 보려고 아주 대단한 눈망울을 굴리고 있다 이겁니다. 이 얼마나 귀한 모습인지 이 얼마나 주님이 보시면 사랑스러운 '너희' 그룹이신지, 할렐루야! 이처럼 사랑스러운 생명 가진 성도들에게 감추인 것이 없이 숨기운 것이 없이 날이 갈수록 더 깨닫게 해 줄 줄을 믿습니다. 제가 말씀을 많은 사람들에게 전할 사명을 가지고 이 강단을 떠날 수 없는 것 중에 제일 큰 이유 하나는 여기에 모여들은 사람들은 표적보다는 말씀을 구하는 사람들이다. 표적도 귀한 줄 알지만 그보다 더 말씀을 귀하게 여겨서 말씀이 있는 시간에 표적을 행하는 시간보다 훨씬 더 많이 모여드는 소유욕이 있다. 그리고 그 눈망울들 깨달아 보려고 대단한 사람들이 있다. 그러면 그 성도들을 위하여 어느 종이 서든지 하나님께서는 성경 속에 있는 비밀한 것을 열어주실 것이다. 저는 그것을 믿습니다. 진실로 그러한 우리 교회가 얼마나 다행스러운지 저도 부흥회를 가끔 가봅니다만 부흥회 광고마다 보면 말씀을 통하여 생명을 전하여주는 종이라고 쓰지 않습니다. "능력의 종 능력의 종" 오나 가나 그저 제 이름 포스터에도 보면 "능력의 종" 어떤 데는 가니까 빨갛게 해 놓고서 "사단 박멸" 이렇게, 전부 그렇게 해서 우르르 우르르 모입니다만 그러나 주께서 귀하게 여기신 것은 하늘을 영생할 수 있는 생명이 나오는 말씀이 가장 성도의 귀하고 잡아야 되고 끝까지 붙들어야 될 것이지 이적은 필요할 때마다 채워주신다는 겁니다. 이 모든 것을 이해 하셨으면 아멘 합시다. 주님께서도 말씀을 전해 놓고서 "너희가 깨달았느냐?" 이렇게 물으신 적이 있으십니다만 오늘 여러분께서 '주께서 너희와 저희를 어떻게 구분하셨는가?이 저희를 왜 이처럼 싫어하셨는가?' 그 이유를 충분히 아신 것처럼 하는 얼굴들을 제게 보여주심으로 저도 만족스럽게 오늘 설교를 마치려 하고 이제 추석을 잘 보내고 돌아오십시오. 다음 주일 저녁에는 이 주제의 마지막 편 그야말로 마지막 편을 다음 주일에 여러분과 함께 이 시간에 생각하도록 하겠습니다.
100배의 결실은 주님 뜻인가(4)/눅8:9-15
100배의 결실은 주님 뜻인가(4)/눅8:9-15 2003-06-11 22:52:54 read : 8 시리즈 1편부터 지금까지의 말씀으로써 하나님 나라의 비밀을 깨달아서 믿게 되고 천국 시민 되는 것이 이미 허락되었기 때문만도 아니요, 허락되지 아니한 자라 할지라도 예수 그리스도 이후에는 스스로 천국이 침노당하기를 자청하셔서 침노하는 자를 더 기뻐하시니 허락 여부와 상관없이 저 하기 나름으로 저만 믿으면 천국에 들어갈 수 있다 라는 말씀을 드렸고, 오늘은 그 마지막으로 생각하고자 하는 15절 말씀 "혹 백 배 혹 육십 배 삼십 배의 결실을 하였느니라"라는 말씀을 중심으로 누구든지 백 배의 결실을 하든지, 육십 배의 결실을 하든지, 혹 삼십 배 아니면 전혀 결실을 못하든지 하던 것도 하나님께서 누구에게는 미리부터 백 배 되도록 삼십 배 되도록 정하여 주신 것이 아니라 저 하기 나름이다 라는 것입니다. 구약 때와 달리 예수 그리스도 이후에는 천국은 침노를 당함으로써 미리 정하여져 있는 사람들 청함 받은 자격자가 들어오는 것이 아니라 믿고 주님의 말씀을 의지하고 천국을 향하여 온다면 막지 않고 그를 환영한다 하였으므로 예수 그리스도 이후부터는 천국은 저 하기 나름으로 이제 들어갈 수 있다 라는 말씀들을 이 앞 내용에서 생각했고, 오늘 백 배되고, 육십 배 되고 혹은 삼십 배 아니면 전혀 결실 없는 그런 사람의 경우도 천국에서 정하여 주거나 특별히 도와주는 것이 아니라 저 하기 나름이라는 것을 오늘 이 본문을 통해서 생각해 볼까 합니다. 좋은 밭에 있어야 그나마 삼십 배라도 가능하다 라고 말씀하시니 좋은 밭은 좋은 땅은 어떤 땅의 어떤 밭이겠느냐 라는 것입니다. 우선 간단히 답을 생각해본다면 '좋은 땅이라고 할 수 있다면 안 좋은 땅과는 반대되겠지…' 그런 생각을 할 수 있습니다. 성경 속에 그동안 안 좋은 땅은 어떤 땅이었느냐? 길가의 땅 그래서 스쳐가는 마귀들이 언제든지 그 말씀을 빼앗아 낼 수 있는 새들이 그 곡식을 쪼아내듯 마음속에 심기워지는 말씀을 마귀들이 뽑아내어 버릴 수 있는 그런 길가가 아닌 밭이면 좋은 밭이겠지요. 또 바위 같은 밭이 아니면 좋겠지요. 뿌리를 많이 내리지 못해서 한참 말씀을 받고 씩씩하게 자라나고 있으나 곧 자기에게 유익이 없든지 자기에게 시험이 든다든지 할 때에는 뿌리가 없음으로서 그저 통채로 빠져 버리는, 넘어져 버리는 그래서 배반하는 그런 바위 밭이 아니면 좋은 밭이겠지요. 또 세 번째 모든 염려와 걱정과 그리고 재리와 그리고 일락의 생각들 때문에 하나님의 말씀을 붙들고 있지 못할만한 그런 가시떨기 밭이 아니면 일단 좋은 땅이요 좋은 밭이겠지요. 그러나 오늘 본문을 통하여 우리가 생각할 수 있는 것은 비록 길 가가 아니고 또 바위 밭이 아니고 또 가시덤불이 없는 그런 객관적으로 볼 때에는 좋은 밭이라 할지라도 더욱 더 중요한 선행조건이 있음을 여기에서 발견하게 되는데 15절에 나타난 말씀이 되겠습니다. "좋은 땅에 있다는 것은 착하고 좋은 마음으로 말씀을 듣고 지키어 인내함으로 결실하는 자라"라고 말씀했습니다. 그러니까 말씀을 듣고 인내로 결실하는 것, 이것이라면 마귀로부터 지키고 그리고 시험으로부터 인내하고 그리고 염려와 걱정들로부터 이겨서 결실까지 하는 길 가가 아니며 또 바위도 아니며, 가시덤불 밭도 아닌 그런 좋은 땅이어야 되겠지만 거기에 선행되는 기본 조건이 있는데 착하고 좋은 마음으로 좋은 땅에 심기워져야 된다 그런 것입니다. 그래서 이 착하고 좋은 마음의 뜻을 좀 아는 것은 참 중요할 것 같습니다. 착하고 좋은 마음을 모를 사람이 누가 있겠습니까만 이 성경을 통해서 보면 이 말씀을 하신 주님께서는 이 착하다 라는 것을 어떤 뜻으로 어떤 의미로 하셨는가 하는 것은 매우 중요합니다. 우리들의 일반적인 생각으로는 '착하다, 좋은 마음이다'라고 하니까 그저 거짓말하지 않고, 정직하고, 그저 남 시키는 대로 잘 하고, 소위 우리가 말하는 대로 법없어도 살 사람, 남에게 피해를 당했으면 당했지 남에게 피해 끼칠지 모르는 사람, 그저 열 번 만나봐도 착하고, 거짓 없는 사람, 진실한 사람 이러한 사람 그리고 남 잘 잘되기를 바라는 이런 마음이 좋은 마음 아니겠는가 생각합니다. 그래서 '착하고 좋은 마음' 그렇게 해석을 지금 우리는 객관적인 뜻으로 그리 할수 있겠습니다만 이 성경이 기록될 당시의 주님께서도 착하다 라는 말씀도 지금과 같은 뜻이었는가? 오늘날에 번역을 했어도 그렇게 했었겠는가 하는 생각이 들만큼 성경이 말하는 착함의 뜻은 다릅니다. 참 신기하게도 다릅니다. 요즘도 젊은 세대들이 부부간에 서로 호칭하는 것을 어른들은 잘 못 알아들을 때가 많습니다. 저도 벌써 몇가지를 듣고 있는데 전에는 뭐 "임자, 어이, 여보" 이렇게 내려오다가 어느날 갑자기 "자기야, 자기야" 그래요. 자기는 자기 자신을 가리키는데 상대를 보고 '자기'라고 하는 때가 있었어요. 그리고 또 어떤 경우에는 "아빠가, 아빠가" 그래요. 아빠는 아버지라는 말의 애칭스럽게 어린아이들의 표현 같은 표현인가 보다 했더니 자기를 낳아주신 그런 부모님을 아빠라 한 것이 아니라 남편을 아빠라 그래요. 그래도 그게 통한 때는 통합니다. 또 요즘에는 신혼여행 가는 부부들이, 제가 이제 주일날 주로 비행기를 많이 이용하니까 참 많은데 신혼 여행가는데 분명히 신혼 여행하는 하나는 신랑이고 하나는 신부이고 졸졸 따라가면서 그러면서 처음 만났으니까 '여보' 하기도 좀 곤란하고 '유(you)' 한다든지 이럴 줄 알았는데 그렇게 하지 않고 "오빠, 오빠" 그래요. 그래서 신혼여행을 왜 부부간에 가지 않고 저렇게 오누이끼리 가는가? 그래도 오빠도 그저 역시 남편의 의미이다 그겁니다. 그 같은 단어를 놓고서 그렇게 해석이 시대를 따라 좀 달라지고 있는데, 예수님께서 착하다 라고 하신 이 말씀의 의미는 무엇인지를 찾아보려고 아무리 길 가도 아니요, 바위 밭도 아니요, 가시덤불 밭이 아닌 좋은 토지일지라도 착하고 좋은 마음으로 그런 땅에 심기워져야 된다 라고 하는 조건이 있어서 이 착하다 라는 단어를 성경 속에서 한번 찾아보려고 어떤 경우에 쓰셨는지 찾아보려고 하니까 신기하게도 구약 39권 분량이 그렇게 많아도 착하다 라는 단어를 거의 찾을 수가 없습니다. 그런데 신약 이후에만 착하다 라는 표현이 나옵니다. 구약에는 제일 많이 나오는 말씀이 '지켜라'입니다. 어떻게 지켜라고 하느냐 하면 "메시야가 오신다는 이 말씀, 하나님께서 주신 이 진리를 다른 이방에 알려주지 말고 나누어 갖지 말고 선민 이스라엘 민족 너희만 지켜라." 그랬습니다. 그래서 지키고 지키었더니 그 지키는 민족을 통해서 그 지킨 만큼 결과로 예수님이 나셨습니다. 그러면 예수님이 나신 이후에는 이제 지켜라는 단어는 거의 없어지고 "전하라, 전하라. 나누라, 나누라." 이렇게 변한 겁니다. 그래서 예수님이 날 때까지는 하나님이 이스라엘을 택하셔서 지킴으로 보수하므로 예수님이 하나도 다른 어떤 성품이 보태어지지 않고 하나님의 말씀이 그대로 육신이 되어서 나타나시기까지는 그렇게 사용하셨고, 예수님이 말씀하신 그대로 "세례 요한부터 나의 때 이후에는 천국은 침노를 당하나니 택한 민족이 따로 있는 것이 아니라 누구든지 이방인이든지 믿으면 된다."라고 했던 것입니다. 인정하시면 아멘 합시다. 그래서 그때 이후에는 '이것을 아무도 주지 말고 혼자 보수하라. 확보하고 지켜라. 남에게 보이지도 말아라' 이런 내용은 없고, 그저 "나누어 주라. 나누어 주라. 네가 가졌으면 네가 가진 것만큼 나누어 주라." 하면서 나누어준 사람들에게 착하다는 표현을 했더라 그겁니다. 그 나누어준 사람들의 마음이 온유하거나 정직하거나 그것은 상관없이 잘 나누어준 사람보고 착하다 했더라 그겁니다. 그러면 이 신약에만 나타나는 주로 나타나는 이 착하다의 사건을 한 번 살펴볼까 합니다. 마태복음 5장으로 가셔서 한번 같이 참고하겠습니다. 마태복음 5장 15절 이하를 봅니다. "사람이 등불을 켜서 말 아래 두지 아니하고 등경 위에 두나니 이러므로 집안 모든 사람에게 비취느니라 이같이 너희 빛을 사람 앞에 비취게 하여 저희로 너희 착한 행실을 보고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께 영광을 돌리게 하라"(마5:15-16) 그랬습니다. 그러면 여기에서 말한 "저희로 너희 착한 행실" 이라는 것은 어떤 것이냐? 거짓말하지 아니하고, 소리도 크게 지르지 아니하고, 곱게 져주고 그런 것이냐? 그런 것이 아니라 그 앞에 바로 설명하고 있습니다. 너희가 등을 가졌는데 등의 불빛을 나타낸다면 빛은 표적에서 온다 라고 했습니까? 말씀에서 있다 라고 했습니까? 말씀을 받아서 깨닫고 은혜가 되게되면 얼굴 꺼풀이 달라질 정도로, 모세가 능력을 받아 내려와서 얼굴 꺼풀에 빛이 난 것이 아니라 말씀을 받아 내려올 때 빛이 났습니다. 그래서 이 등불을 가진 자가 말씀을 받아서 깨닫고 이 말씀 속에 있는 생명이 드러나게 될 때 빛을 비취게 되는데 이 빛을 받아가지고서 자기 혼자 기뻐하고 "아멘 할렐루야. 나는 굉장한 것을 깨달았다." 하면서 혼자만 갖고 있지 아니하고 모든 사람들에게 비취게 하라는 겁니다. 할 수 있는 한, 이 나라 저 나라 이 골목 저 골목 사람 다니는 모든 곳의 등불을 등경 위에 두어서 지나가는 사람들에게 비취게 하라는 겁니다. 물론 그 사람이 빛을 받아들이거나 안 받아들이거나 하는 것은 그 사람이 할 일이지만 일단은 우리가 은혜 받는 현장이 여기 산해원교회 이 현장이라면 "들을 사람 다 와서 들으라. 미국에서도 오고, 아프리카에서도 오고, 마산에서도 오고, 진해에서도 오고, 창원에서도 와서 들으라." 이렇게 하는 것이 아니라, 그 빛을 받고 안 받고는 저들이 할 일이지만 그들이 있는 곳에 가서 일단 비춰지게 해 주라는 겁니다. 그래서 착한 행실이라는 것은 무엇이냐? 받은바 빛을 혼자만 소유하지 아니하고 아직 빛을 받지 못한 모든 사람들에게 드러내어 보이도록 해 주는 이 행실을 착한 행실이라 했다 그것입니다. 받은 바 은혜를 남도 똑같이 나누기 원하는 사람, 이러한 행위를 착한 행실이라 그랬다 그겁니다. 또 마태복음 25장으로 갑니다. 착하다 라는 단어 나온 곳을 거의 다 살펴서 지금 말씀을 드리게 됩니다. 그래서 몇 군데 성경을 함께 보시겠는데요. 마태복음 25장 20절부터 봅니다. "다섯 달란트 받았던 자는 다섯 달란트를 더 가지고 와서 가로되 주여 내게 다섯 달란트를 주셨는데 보소서 내가 또 다섯 달란트를 남겼나이다 그 주인이 이르되 잘 하였도다 착하고 충성된 종아 네가 작은 일에 충성하였으매 내가 많은 것으로 네게 맡기리니 네 주인의 즐거움에 참여할찌어다"(마25:20-21) 했습니다. 여기에 "착하고 충성된 종아" 이 착하고 충성되다 라고 표현하신 하나님의 그 착하다 라는 뜻은 이 장사한 사람이 마음이 정직하고 목소리도 소곤소곤하고 그저 성도 내지 않고 그런 행위를 보고서 성격 좋다고 착하다 라고 하지 않았습니다. 다섯 달란트를 주었더니 다섯 달란트를 남길 정도가 되었으니 받았던 그 달란트를 자기가 가지고 있는 것이 아니라 많은 사람에게 굴렸다 그겁니다. 남길 수 있다는 것은 기본적으로 유통을 시키지 아니하면 남길 수가 없습니다. 이 주인의 뜻은 무엇입니까? 내가 준 것을 달란트의 가치를 안 사람이 혼자 자기의 것으로만 확보하고 있는 것이 아니라 많이많이 돌렸으면 착하다는 겁니다. 그러니 네가 받았던 그 달란트를 남들도 똑같이 만져 볼 수 있도록 이 사람에게도 저 사람에게도 많이 돌렸으면 착하다는 겁니다. 두 달란트 받은 사람에게도 '착한 종아' 똑같이 말씀했습니다. "네가 지극히 적은 것에 충성하였으니 많은 주인의 즐거움에 많은 것으로 네게 주노니 주인의 즐거움에 참여할지어다." 그랬어요. 그러니까 우리가 받은 바 이 주 예수의 복음을 전하기 위해서 이 기쁜 소식을 여러 사람에게 전하기 위해서 최선을 다한 것이 다섯 달란트 받은 사람이 다섯을 남긴 것이고, 두 달란트 받은 사람이 둘을 남겼습니다. 평생 살면서 이토록 전도하는 것이 어떻게 작은 일이겠습니까? 참 힘든 일입니다만 주께서 지극히 작은 일에 충성하였으니 많은 것으로 준다는 겁니다. 우리 일생 사는 동안에 전도하는 일이 쉽지는 않아서 우리 이 세상에서는 가장 큰일 같이 여겨지지만 주께서는 지극히 작다 라고 표현하신 것은 그 일을 무시해서 별로 힘든 일이 아니라서 작다하신 것이 아니라 그일 때문에 받을 위로와 즐거움이 너무나 크다 라는 겁니다. 그래서 "작은 것에 충성했으니 엄청나게 많은 것으로 네게 줄 터이니 주인과 함께 즐거움에 참여하자."라고 했던 것입니다. 그런데 문제는 24절 이하에 나오는 한 달란트 받은 사람입니다. 25장 24절 이하를 봅니다. "한 달란트 받았던 자도 와서 가로되 주여 당신은 굳은 사람이라 심지 않은데서 거두고 헤치지 않은데서 모으는 줄을 내가 알았으므로 두려워하여 나가서 당신의 달란트를 땅에 감추어 두었었나이다 보소서 당신의 것을 받으셨나이다 그 주인이 대답하여 가로되 악하고 게으른 종아 나는 심지 않은 데서 거두고 헤치지 않은데서 모으는 줄로 네가 알았느냐 그러면 네가 마땅히 내 돈을 취리하는 자들에게나 두었다가 나로 돌아 와서 내 본전과 변리를 받게 할 것이니라 하고 그에게서 그 한 달란트를 빼앗아 열 달란트 가진 자에게 주어라 무릇 있는 자는 받아 풍족하게 되고 없는 자는 그 있는 것까지 빼앗기리라 이 무익한 종을 바깥 어두운 데로 내어 쫓으라 거기서 슬피 울며 이를 갊이 있으리라 하니라"(마25:24-30) 이 달란트의 비유도 이번 시리즈 내용과 꼭 같은 한 맥락에서 말씀하고 있는 내용입니다. "무릇 있는 자는 받아 넉넉하게 되되 무릇 없는 자는 그 있는 것도 빼앗기리라" 했어요. 이 한 달란트 가진 사람, 악하고 게으른 종이라고 했는데 이 사람이 마음이 악해서가 아닙니다. 남에게 공격적이어서가 아닙니다. 거짓말을 잘했기 때문이 아닙니다. 오히려 이 사람의 밭의 성분을 따져본다면 이 사람은 진실로 길가의 밭이 아니었습니다. 왜입니까? 주인이 떠나기 전에 주었던 한 달란트를 하나도 변색되지 않고 손색없이 그대로 묻어 두었다가 마지막 날 주인이 와서 계산하려는 그 순간에 전에 주셨던 그 달란트를 주인께서는 보시나이다 라고 했습니다. 그러니까 길가 밭이면 마귀들이 와서 벌써 쪼아 먹었으므로 이렇게 지킬 수가 없습니다. 이 사람은 길가 밭이 아닙니다. 돌밭은 더욱 아닙니다. 그대로를 쌓아 두었습니다. 그 한 달란트의 효력은 그대로 남아 있었습니다. 녹도 슬지 않도록 잘 보관했습니다. 땅을 깊이 파서 그대로 보관했습니다. 잊어 버렸다가 나중에 주어와서 들은 게 아닙니다. 처음 한번 들은 것을 끝까지 지킨 자입니다. 염려가 왜 없겠으며 재리와 열락에 대한 유혹이 왜 없었겠습니까만 이 사람은 그것을 전부 물리치고 "당신 엄한 사람이라 내가 두려워하여 그대로 보존하였습니다. 내가 이것 보존하느라고, 이것 믿느라고, 이것 지키느라고, 이것 지키며 이 믿음 지키느라고 마귀의 유혹도 받지 않았습니다. 내가 뿌리가 없었지만 결코 목숨걸고 이것을 지켰습니다. 내 기분 나쁘다고 내가 돌아서지 않았습니다. 나의 모든 생활과 염려로 인해서 이것을 빼앗긴 적이 없습니다. 보소서, 당신이 주셨던 바로 그 번호의 그 달란트입니다." 대단한 사람입니다. 믿음 좋기로 한다면 이렇게 한번 받아들인 말씀을 이렇게 한번 받아들인 생명을 끝까지 버리지 않고 주 오시는 그날에 그대로 보여낼 수 있다면 이것은 큰 믿음입니다. 대단한 사람입니다. 아주 좋은 밭이었습니다. 그러나 이 사람이 이렇게 하고도, 그러니까 이 사람은 절대 마음이 악한게 아닙니다. 믿음이 좋은 사람입니다. 거짓말하거나 가증된 사람은 더욱 아닙니다. 그렇기 때문에 받은 말씀을, 갈 때에 주고 간 말씀을 주님이 마지막 날에 계산하러 올 때에도 그것을 그대로 내어놓을 수 있었으니 우리 중에 그런 자가 과연 몇이나 있겠는가 싶습니다만 이 사람이 그러고도 악하다는 말을 들은 것은 마음이 강팍하거나, 거짓말하거나, 믿음이 없거나 해서가 아니었습니다. 이 사람이 악하다는 말을 들었던 것은 저만 위하여 확보하고 있었지 받은 것을 남들도 같이 누릴 수 있도록 나누어주지 않은 다만 그 한가지입니다. 여기에 착하고 악한 것의 차이는 우리들이 말하는 것처럼 '믿는 사람이 왜 그래?' 그런 세상 사람의 기준으로 말하는 그 착함이 아닙니다. 받은 바 복음을 내 이웃들에게 할 수 있는 한 같이 전한 사람은 착한 종이요, 한번 받은 것을 그저 잊어버리지도 아니하고 길가도 돌짝밭도 가시떨기 밭도 아니라서 아주 좋은 밭처럼 한번 받은 것을 주 오시는 그날까지 그대로 믿고 가지고 있었던 그 사람, 악하고 게으른 종이었더라 그겁니다. 이것을 잘 아셔야 합니다. 하나님께서 착하다 말씀해주셔야 우리가 위로되는 것이지, 이 한 달란트 받았던 사람, 18절에도 나오고 그 뒤에도 나옵니다만 땅을 파고 감추어 두었다 라고 했습니다. 이렇게 함으로서 아무런 결실한 열매가 없으니 그는 큰 책망을 받게 됩니다. 그 있는 것 마저 마지막에 빼앗기게 됩니다. 그리고 슬피 울며 이를 갊이 있을 만큼 바깥으로 쫓겨나게 됩니다. 이 사람은 유구무언이었습니다. 자기가 주님 오실 때까지는 누구보다 잘 믿는 줄로 생각했습니다. 자기가 깨달은 말씀, 자기가 받은 말씀, 혼자 발견하고 혼자 깨닫고 기뻐서 넘쳤습니다. 그럼에도 이 사람은 수십년이 지날 때까지 주님 앞에 설 그때까지 변함없이 그것을 그대로 지키고 있는 사람이었습니다. 그런데 주님의 판단을 듣고 보니 "과연 네 말대로 내가 엄한 사람인줄로 알았느냐? 내가 두려워할 존재인줄 알았느냐? 해친 가운데서도 모으고 해치지 아니한 데서도 얻어내는 그런 사람인줄로 알았더냐? 그렇다면 돌렸어야 되지 않느냐? 정말 돌리기 싫었으면 치리하는 자에게 주어서 본전과 변리라도 찾아 드려야 되지 않느냐? 너는 나를 엄한 사람인 것까지 안 것까지는 바로 보았다. 해치지 않은데서 모으는 사람인 주인이신 것까지도 네가 잘 알았다. 그랬으면 돌렸어야 되지 않느냐?" 거기서 틀렸던 겁니다. 이 마지막에 이 한 달란트 받았던 사람은 "내 판단이 틀렸구나. 내가 하나님을 믿었고 엄하게 생각했고 하나님은 능력이 많으시니 그저 모으시는 줄 알았는데 그래서 갖고 있었다 라고 하니 네가 아는 대로였다면 돌렸어야지?" 우리는 주님의 계산을 따라야 합니다. 이 사람은 유구무언이었습니다. 차라리 이 사람보다야 "주여, 저는 결실한 것이 적습니다." "왜 적으냐?" "주님이 좀 능력을 보내셔서 길가와 같은 내가 말씀 받았을 때에 마귀가 쪼아먹지 못하도록 새들이 와서 쪼아먹지 못하도록 천사로 미가엘로 좀 막아 주었으면 내가 싹을 내고 열매를 맺었을 텐데 마귀를 내가 눈에 뵙니까? 밤이고 낮이고 설쳐 들어오는 마귀를 내가 무슨 재주로 이깁니까? 주님이 좀 도와주셨으면 될텐데 그놈의 마귀 때문에 다 빼앗기고 말았습니다. 제가 무슨 뿌리가 있습니까? 우리가 어디 아브라함 자손입니까? 내 성이 아씨도 아닌데? 무슨 뿌리가 깁니까? 어쩌다가 지금 믿었는데 뿌리 없는 바위짝 같은데 그 말씀을 받아보려고, 말씀을 받고 그냥 열매를 피우는데 그냥 나가 떨어지는데, 주님 말씀하시기를 감당할 수 없는 시험은 안 주신다했는데, 좀 그런 것 좀 생각해 주셨으면 내가 그래도 열매 하나라도 얻을텐데, 그만 내 형편이 이래가지고서 열매를 맺지 못했습니다."라고 차라리 밭이 좋지 않았던 사람은 마지막 주님께 그래도 하소연이라도 할 말이 있습니다만 이 한 달란트 받았던 사람은 좋은 밭을 가지고서도 그 믿음을 자기만 지켰기 때문에 그 생명을 자기가 지켰기 때문에 마지막 날에 이 같은 판정을 받게 될 때 유구무언이었다 그것입니다. 또 한 군데 우리가 깊이 생각하면서 이 남은 때를 살아야 될 부분이 있는데 고린도후서로 한번 가보시겠습니다. 고린도후서 9장 8절 이하를 봅니다. 여기도 착한 행실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하나님이 능히 모든 은혜를 너희에게 넘치게 하시나니 이는 너희로 모든 일에 항상 모든 것이 넉넉하여 모든 착한 일을 넘치게 하게 하려 하심이라 기록한바 저가 흩어 가난한 자들에게 주었으니 그의 의가 영원토록 있느니라 함과 같으니라 심는 자에게 씨와 먹을 양식을 주시는 이가 너희 심을 것을 주사 풍성하게 하시고 너희 의의 열매를 더하게 하시리니 너희가 모든 일에 부요하여 너그럽게 연보를 함은 저희로 우리로 말미암아 하나님께 감사하게 하는 것이라 이 봉사의 직무가 성도들의 부족한 것만 보충할 뿐 아니라 사람들의 하나님께 드리는 많은 감사를 인하여 넘쳤느니라 이 직무로 증거를 삼아 너희의 그리스도의 복음을 진실히 믿고 복종하는 것과 저희와 모든 사람을 섬기는 너희의 후한 연보를 인하여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고"(고후9:8-13)라고 했습니다. 여기에 나타난 이 말씀은 하나님께서 주신 바를 가지고서 나만 만족하고 나만 행복하는 데에 다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남을 위하여 후한 연보를 했을 때 헌금을 했을 때 이것이 착한 행실이다 그것입니다. 연보 많이 하는 사람이 착한 행실이다 그겁니다. 그런 남에게 도움을 주기 위해서 그런 착한 행실을 하는 사람에게는 하나님께서 넉넉하게 주신다는 겁니다. 여기에 연보라는 말이 나왔습니다만 8절 이하에 보면 "모든 은혜"라 했습니다. 능력도 자기의 명예와 영광을 위해서 쓰는 사람이 아니고 남을 위하여 능력을 구한다면 충분히 넘치게 남에게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채워주시는 이가, 능력도 남을 위해 쓰겠다면 하나님이 넘치게 주시는 줄 믿으시기 바랍니다. 재물도 남을 위하여 복음을 위하여 쓰겠다 라고 하면 그러한 자에게 아낌없이 하나님께서 넘치게 주신다는 겁니다. 그래서 넘치게 주시는 이유가 어디 있느냐? 8절 하반절에 "이는 모든 착한 일을 넘치게 하게 하려 하심이라" 모든 착한 일을, "기록한 바 저가 흩어 가난한 자들에게 주었으니 그의 의가 영원토록 있느니라" 우리가 이 세상사는 동안에 진리를 남보다 많이 받는 것 참으로 복된 일입니다. 능력을 받는 것 복된 일입니다. 많은 물질을 받는 것 참으로 복된 일입니다. 권세의 자리에 앉아서 권력을 가지고 있는 것도 참으로 복된 일입니다. 그러나 받은 것을 가지고 한 달란트 받은 사람처럼 자기와 자기 가족만을 위하여 일평생 쓰다가 갔다면 과연 주께서 "착하고 신실한 종이여" 하겠느냐 그겁니다. 그러나 9절에 "남을 위하여 많은 연보를 하고 남을 위하여 능력을 소비하고 남을 위하여 자기 있는 권세를 권세 없는 자에게 나누어주는 일을 많이 하였을 때에는 그것이 영원토록 있느니라." 남을 위하여 있었던 열매가 영원토록 있는 것이지 많이 받아 가지고 '주여, 나는 풍족합니다. 나 많이 받았습니다' 그것은 자기를 위한 것이지 영원히 있는 것과는 상관없다 그것입니다. 그러니까 연보를 하되 많이 하는데, 많이 하되 남을 위하여 연보를 많이 한다면 많이 할 수 있도록 하나님께서 넉넉하게 주신다 라고 했습니다. 이것은 비단 물질뿐만 아니라 능력과 사랑과 자기가 갖고 있는 모든 재능과 자기가 갖고 있는 모든 좋은 조건을 주는 겁니다. 하나님께서 성도들을 이렇게 모아주신 것은 전부 노래하는 사람만 모으지 않았습니다. 전부 기술자만 모은 것이 아닙니다. 전부 선생님들만 모은 것이 아닙니다. 각종 위치에서 각각의 재능을 가진 분들을 모아주셔서 한 교회로 삼으시고 한 지체로 삼았습니다. 뭡니까? 각 지체들이 서로 도우라는 것 아닙니까? 그래서 저는 우리 성도님들 가운데 돈 많이 가진 분들 있으면 아주 어려운 자 있으면 도와주도록 부탁합니다. 높은 권세 자리에 있는 분들이 있습니다. 그런 분들에게는 이제 권세 없어서 헤매고 방황하는 자들에게 연결을 시켜서 그 권세를 나누어 주라 합니다. 많이 협조하는 것을 감사합니다. 분야마다 전문 지식을 가진 분들, 또 세상 살아가는 여러 가지 방법을 알고 있는 분들이 있습니다. 그것 몰라 가지고서 실패할까 돈 떼일까봐 해볼까 말아볼까, 이 장사 말까 할까 망설이는 분들이 있으면 목사는 설교하는 외에 그런 전문적인 것 다 잘 모르고 목사가 다 상담해서 답을 줄 이유가 없습니다. 왜냐하면 모든 성도가 서로 협력하도록 합력하여 선을 이루는 하나님이시니 그 전문가와 상담을 해줍니다. 전문가의 말을 들으십시오 그럽니다. 그러면 전문가는 말해줍니다. 그렇습니다. 그래서 나의 전문지식은 나의 갖고 있는 이 권세와 힘을 나를 위하여 평생 쓰다가 주님 앞에 가서 "주여 주님께서 주신 이것 하나를 가지고 평생 내가 나만을 위하여 사용하였나이다." 이러한 사람은 책망을 받을 겁니다. 그러나 "이 모든 물질이 가난한 자들을 위하여 도와주라 하여 내게 주신 줄로 알고 내가 후히 연보하였나이다." "착하고 신실한 종이여, 지극히 작은 일에 충성하였으니 주인의 큰 즐거움에 참여할찌어다." 할렐루야! 그러나 연보를 하든지 말씀을 전하든지 이제 오늘 본문의 본론으로 들어갑니다만 다 좋습니다만 착한 뜻으로 하는 분들이 있고 시기와 분쟁으로 전도하고 연보하는 분들도 있다 그겁니다. 그 결과가 어떻게 나타나는가? 성경은 우리가 신앙생활 할 모든 것을 자세히 말씀해주고 있습니다. 빌립보서 1장 15절 말씀 "어떤 이들은 투기와 분쟁으로 어떤 이들은 착한 뜻으로 그리스도를 전파하나니"라는 겁니다. 이제 또 바울 선생께서 이 빌립보에 있는 사람들에게 편지를 보내셨는데 이 사람들에게 보낸 편지 중간쯤 가서 "어떤 이들은 투기와 분쟁으로 어떤 이들은 착한 뜻으로 그리스도를 전파하나니" 이게 어떻게 해서 나온 말씀인가? 이게 이겁니다. 바울이 너무 말씀이 좋고 능력을 행하고 대단하니까 바울과 같이 주의 일에 나섰던 사람들이 그만 바울만 나타났다 하면 항상 2등 되고 3등 되니까 바울이 별로 기분 좋지 않았다 그겁니다. 성도들은 바울이 좋았어요. 깊은 말씀을 잘 깨닫게 해주고 진리를 전해주고 말씀도 잘하시고 하니까 바울이 좋았어요. 좋았는데 같이 일하던 사람들은 바울만 나타나면 그만 자기 이름이 없어지니까 바울에 대해서 기분이 안 좋았다 그겁니다. 그래서 바울이 "전도하시오. 전도하시오." 해도 "당신이나 열심히 하시오." 하면서 전도도 안 하던 사람들이 있었고 또 바울이 열심히 전도하면서 "여러분도 같이 하십시오. 이것 혼자 하는 것 아닙니다." 하면서 일하니까 진실한 마음으로 따르는 분들이 있었는데, 열심히 전하다가 두려움 없이 담대함으로 전하다가 그만 바울이 옥에 갇혔다 그겁니다. 옥에 갇히고 나니까 전에 바울을 싫어하던 사람, 바울 때문에 빛을 못 보던 사람들이 "얼시구 잘되었다. 까불더니 얼마 못 가는구나." 하면서 "이제는 주의 복음을 위하여 우리가 나서야 할 때다."라고 하면서 바울을 욕보이려고 시기와 분쟁으로 "바울이 끝났으니 이제는 바울의 자리를 우리가 차지하자." 하면서 이제 설치고 나와가지고서 복음을 전파하였습니다. 전하는 복음은 복음이었어요. 또 그런 사람이 있는가하면 어떤 이들은 착한 뜻으로 "우리 바울께서 감옥에 갇혔으니 바울이 안 계신 동안에 우리가 매꾸어 드려야지. 우리가 대신해 드려야지." 하면서 착한 마음으로 그리스도를 전했는데 결과가 어떻게 되었느냐? 전파 받은 사람들은 다 그리스도의 복음을 받았다 그겁니다. 시기와 분쟁하는 뜻에서 열심히 한 사람을 통해서도 전도는 되었고, 착한 뜻으로 열심히 한 사람들 통해서도 전파되는 뜻은 그리스도였다 그겁니다. 그러니까 바울이 감옥에서 하는 말이 "나는 상관없다. 어쩌면 잘된 것 아니냐? 날 미워가지고 주님이 재미보고, 어떤 사람은 날 위해서 열심히 한다." 그런 내용인데 12절부터 그 내용입니다. 한번 볼까요. "형제들아 나의 당한 일이 도리어 복음의 진보가 된 줄을 너희가 알기를 원하노라" 참 바울이 대단한 분입니다. 예수의 세계만 잘 되면 나는 상관없다 그런 것이지요. "도리어 복음의 진보가 된 줄을 너희가 알기를 원하노라 이러므로 나의 매임이 그리스도 안에서 온 시위대 안과 기타 모든 사람에게 나타났으니 형제 중 다수가 나의 매임을 인하여 주 안에서 신뢰하므로 겁 없이 하나님의 말씀을 더욱 담대히 말하게 되었느니라"(빌1:12-14) 이제 착한 쪽의 사람들입니다. "어떤 이들은 투기와 분쟁으로, 어떤 이들은 착한 뜻으로 그리스도를 전파하나니 이들은 내가 복음을 변명하기 위하여 세우심을 받은줄 알고 사랑으로 하나 저들은 나의 매임에 괴로움을 더하게 할 줄로 생각하여 순전치 못하게 다툼으로 그리스도를 전파하느니라 그러면 무엇이뇨 외모로 하나 참으로 하나 무슨 방도로 하든지 전파되는 것은 그리스도니 이로써 내가 기뻐하고 또한 기뻐하리라"(빌1:15-18) 그랬어요. 그러니까 바울은 자신을 포기한 겁니다. 주님만 잘되면 잘된다 라는 겁니다. 문제는 오늘 착하고 좋은 마음을 오늘 우리가 살펴보는 가운데서 이 바울이 옥에 갇히고 난 다음에 두 갈래의 사람이 나타났는데, 하나는 바울을 욕되고 하려고 바울의 선교현장을 망치려는 마음으로 자기가 바울 자리를 다 뚫고 들어가서 "바울 들어갔으니 전부 내게로 오라." 하는 쪽으로 옳지 못한 방도로 전하고, 또 한쪽은 "바울 선생님 나올 때까지 우리가 대신하는 것이지 나는 절대 앞에 선 사람이 아닙니다. 바울 오실 때까지 우리 기도하면서 기다립시다." 하면서 착한 마음으로 열심히 복음을 전하는 두 갈래의 길이 나왔는데 "받았던 사람들은 그리스도의 복음을 받았으므로 그 전하는 사람이 악한 마음으로 했던지, 시기로 했던지, 착한 마음으로 했던지 간에 받았던 사람은 그리스도의 복음으로 받았으니 나는 더 이상 여기에 대해서 말하지 않겠다. 나는 만족한다." 이렇게 말했습니다. 그러나 문제는 악한 마음에서 내는 사람과 착한 마음에서 내는 사람의 그의 마지막이 어떻게 되는가가 이제 관심입니다. 그의 마지막이 어떻게 되는가? 이것이 참 중요한 일이다 생각이 되는데, 제가 이 말씀을 읽을 때에 한 20년전의 일이 생각이 납니다. 제가 장로로 시무하면서 그 교회에서 신앙생활하고 축복도 많이 받고 이렇게 살았는데 주께서 저를 부르셔서 그저 기도하고 부름을 따라서 이제 주의 종으로서 나서게 되었습니다. 기도하고 주께서 능력을 주시니 손에서 능력이 나타나고 똑같이 말씀을 전하는데 말씀에 은혜받는 분이 많았습니다. 말씀에 생명이 넘친다 해서 수많은 사람들이 모여들고 제가 있는 교회만 하더라도 여전도회 남전도회 헌신 예배를 자꾸 만들어 가지고 저더러 설교를 해 달라고 합니다. 그래서 제가 설교를 하니 목사님께서 잘 이끌어 가시는 교회에 목사님이 이루어놓은 강단에 올라가서 설교를 하니 성도들이 목사님에게 은혜 받는 것보다 실제로 더 은혜를 받는 것 같더라 그겁니다. 저의 이 얘기는 아는 분들이 계십니다. 그래서 저도 한편 신이 났습니다. 그래서 바깥에 나가서 집회도 늘 하고 막 능력을 행하고 이렇게 되니까 우리 교인들이 제가 소속해 있던 성도들이 아주 좋아했습니다. 그런데 그때 계시던 목사님이 정말 저를 어렵게 했습니다. 이제 가만히 생각해보니 목사님이 어려움 당하니 저를 기분 좋게 생각할 수가 없겠지요. 장로가 목사에게 도움이 되어야 될텐데 목사에게 불편한 존재가 되니까 여러가지 어려움을 가해왔습니다. 그것은 다 표현할 수 없지만 참 굉장한 어려움을 가해 왔습니다. 그때 제 주변에 있었던 같은 교회 성도님들 중에 유력한 여러분들이 제가 찾아와서 "장로님 이제 신학교 들어가고 했으니까 목사님 되실텐데 개척을 합시다. 먼데 갈 것 뭐 있습니까? 장로님을 따르는 사람이 굉장히 많으니 내가 땅을 주겠습니다. 나는 건물을 지어 바치겠습니다. 그저 우리 교인이 이만큼 많으니 하십시다." 바로 가까운 데에서요. 제가 소속해 있는 교회에서 그다지 멀지 않은 같은 시내에서 하자는 겁니다. 땅 제공하지요. 교회 건물 지어주겠다 하지요. 신학교 다니니 이제 목사될테지요. 제가 생각해보아도 하게 되면 많은 성도들이 저를 따라 나올 것 같습니다. 그래서 그렇게 하고 싶은 생각이 많아서 기도를 했습니다. 그때 기도를 할 때 욕심을 따라 기도되지 않게 하면서 객관적인 응답을 구하면서 기도했습니다. 기도를 하다가 가만히 생각해보니 "내가 어디에서 장로가 되었는고? 이 교회에서 장로가 되지 않았는가. 내가 이 교회 한 지체였지 않느냐. 내가 이 목사님 밑에서 안수를 받았지 않느냐. 그러면서 내가 한 피 받아 한 몸 이룬 형제요, 자매요 한 한몸 이루었던 우리가 여기서 상당한 부분이 잘려 나온다고 해서 내가 속해 있던 내 몸체를 짤라 나온다면 나는 그 몸에 누구냐?" 이 생각이 들었습니다. 나를 지도해주시고 나를 장로 되게까지 해 주신 안수하도록 지도해주신 목사님의 양을 반이라도 잘라가지고 나오면 그 잘라진 그 남아 있는 몸은 누구의 몸이냐? 그게 내 반쪽 잘라진 영적인 몸이 아니냐? 그래서 그 시를 벗어나기로 결심했습니다. 모든 호의를 뿌리치고 아예 그때 당시에 이 마산, 진해, 창원은 이 시경을 넘어서 교인이 오고가는 것은 상상할 수 없던 때입니다. 교통도 그때 통하지 않던 때이고 그래서 그 시를 넘고 넘어서서 이제 아브라함과 같은 심정으로 갈 바를 알지 못하고 이 마산은 아주 생소한 곳이었습니다. 그때 와서 형제와 더불어 기도를 하면서 교회 이름을 구했습니다. 그때 주신 이름이 산해원이었습니다. 어찌 산해원이 가능하겠습니까? 몇번 이것이 아니라고 하고 싶었으나 성령께서 강하게 말씀하심으로 산해원 교회라는 이름을 짓고 그때부터 시작했는데, 우리 한국 역사상에 마산과 진해 창원의 시 경계가 무너지고 전체가 교구가 된 것은 그때 처음입니다. 하나님께서 그때 그 몸을 내가 헐지 아니하고 시기와 분쟁으로 다툼으로 누구를 욕보이고 내가 잘되는 쪽을 택하지 아니했던 것을 기뻐 여기사 차라리 산해원 3개 도시를 교구로 삼게 해 주시더니 과연 그렇게 되시더니 오늘날 산과 바다와 들이라는 온 세계에 복음을 전하는 종의 입으로 삼지 않으셨나 저는 그렇게 생각합니다. 저와 제 가족이 늘 보호를 받을 때마다 그때 일을 생각합니다. 그때 인격을 생각합니다. 그렇습니다. 오늘날 이러한 이 말씀들을 보면서 바울을 향하여 그를 욕되게 하려고 "네가 잘하는가 내가 잘하는가 보자. 네가 그동안 내 위에서만 있었는데 네가 얼마만큼 큰소리 치겠느냐? 내가 네 만큼 못할게 뭐냐?" 하면서 나갔던 경우 또 착한 마음으로 착한 뜻으로 했던 경우, 이렇게 우리가 구분할 수 있는데, 비록 말씀을 받도록 허락되지 않았던 '저희' 아니고 말씀을 들을 수 있도록 허락된 '너희'에 속한다 할지라도 여러분은 '저희' 그룹입니까? '너희' 그룹입니까? 허락된 너희입니까? 허락되지 아니했던 저희입니까? 너희 인줄로 믿습니다. 그래서 이 말씀을 깨닫고 우리는 깊은 뜻 속에 들어가게 되는데 비록 말씀을 듣고 또 듣고 깨닫게 해줌으로서 이제 확실한 믿음을 가진 너희 그룹에 속한 우리일지라도 착한 마음으로 아니고서 주의 진리를 받게 되면 어떻게 되느냐? 착한 마음 아니고서 주의 진리를 전하게 되면 어떻게 되느냐? 그것을 살피겠다는 것입니다. 요한복음 6장 70절로 71절에 보면 예수님께서 하신 말씀이 있습니다. "너희 열둘을 택하지 아니했느냐 그러나 한 사람은 마귀니라" 이랬어요. 지난 시간에 말씀드렸습니다만 요한복음 6장은 무엇입니까? 거라사 지방에 오병이어를 얻어먹고 다음날 또 떡을 먹겠다고 가버나움에 왔던 사람들입니다. 계속 표적만 구하니까 주님께서는 표적을 주지 않고 말씀을 전하였습니다. 생명의 떡을 먹으라. 생명의 음료를 마시라고 하니까 그것을 달라고 했더니 그것은 입으로 나오는 말씀이었습니다. 그러니까 모든 사람이 다 떠나갔습니다. 그때 "너희들도 가려느냐? 시몬베드로가 대답하여 가로되 주여 우리가 뉘게로 가오리까? 영생의 말씀이 주께 있으니 우리가 뉘게로 가오리까?" 하면서 말씀을 듣겠다고 남았던 사람이 열 둘이었습니다. "말씀이 좋습니다. 표적보다는 말씀이 정말 핵심입니다." 하면서 남았던 사람이 열둘입니다. 5천명 중에 다 가고 열둘 남았던 그겁니다. 이 열둘 남았는데 예수님께서 너희 열둘은 다 택한다 그랬어요. "그러나 열둘 택하지만 열둘 중에 하나는 마귀니라." 그랬어요. 누구를 가리켰습니까? 가룟 유다를 가리켰습니다. 그때에 주님의 주님이나 오늘 우리 교회에 머리되신 주님이나 같은 주님이신 것을 믿으시기 바랍니다. 주님은 교회 가운데 말씀을 듣고 착한 사람만 택하는 것이 아니라 그렇지 못한 가룟 유다도 택하여 한 그룹 속에 둔다는 겁니다. 그는 어떠한 사람이었는가? 요한복음 13장 2절에 보면 "마귀가 벌써 시몬의 아들 가룟 유다의 마음에 예수를 팔려는 생각을 넣었더니" 라고 했습니다. "예수를 팔려는 생각을 넣었더니…" 오늘날 교회를 팔아먹으려는 사람을 넣었다 그겁니다. 여기에 예수 하면 오늘날 그의 몸 된 교회입니다. 오늘날 그 교회를 욕되게 하려고 그 교회를 명예를 손상시키고 그 교회를 깨뜨리려고 하는 생각을 마귀가 넣었다 그겁니다. 그런데 마귀가 넣은 그 마귀의 생각을 떠나 보내지 아니하고 물리치지 아니하고 그대로 품고 있는 상태임에도 불구하고 이 사람은 "영생의 말씀이 주께 있으니 우리가 뉘게로 가리이까" 하는 그 그룹에 있었다 그겁니다. 있었더니 주님께서 "야야, 네 열둘 남았지만 내가 보니까 한 놈은 마귀야 안돼. 너는 악한 마음을 가졌기 때문에 안돼." '마음이 마음 밑바닥이 좋지 못하기 때문에 시기와 다툼과 갈라내려는 사람이기 때문에 너는 안돼' 해서 쫓아내었다면 남아 있는 열 한 제자는 온전한 사람만 남아있겠지요. 그러나 예수님께서는 말씀을 듣겠다는 사람을 쫓아내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처음부터 말씀 듣고 생명 얻을까봐 두려워해서 못 듣게 했던 것이지요. 누구든지 듣겠다 하면 쫓아내지 않아요. 그냥 두었다 그겁니다. "너희 열둘 중에 하나는 마귀니라" 그래서 요한복음 13장 2절에 "마귀가 벌써 가룟 유다의 마음에 예수 팔려는 생각을 넣었더니…" 그 다음 27절의 말씀이 무엇인고 하면 "조각을 받은 후 사단이 그 속에 들어간지라" 그랬어요. 조각은 무슨 조각입니까? 나무 조각입니까? 예수님의 살조각인 줄 믿으시기 바랍니다. 수입고기가 아닙니다. 수입품이 아닙니다. 예수님의 바로 진(眞)살입니다. 예수님의 바로 피입니다. 그것을 그에게도 주었다 그겁니다. 그에게도 주었습니다. 그러면 예수님의 참다운 진리의 말씀을 받으면 그에게서 진리의 살이 찌고 진리의 열매를 맺어야 되는데, 그에게 진리의 떡이 들어가는데 뭐가 들어가서 자리잡고 뭐가 나타났다고요? 사단이 들어갔다 그겁니다. 이것은 어떤 경우입니까? 주님이 사단을 주지 않습니다. 주님은 진리만을 주는 겁니다. 그러나 받아들이는 사람이 착하고 좋은 마음이 아니면 주님의 말씀이 말씀대로 육신이 되어지는 것이 아니라 마음속에 악을 깔고 있으면서 진리를 받으면, 차라리 안 받으면 좋은데, 마음에 시기와 분쟁을 그리고 명예와 자기의 자랑과 교만을 가진 상태에서 남보다 더 내세우고 남보다 더 명예로워지려고 하는 이런 생각을 마음에 깔고서 진리와 능력을 받게되면 들어가는 것은 진리인데 안에서 소화되는 것은 뭡니까? 사단이더라 그겁니다. 저는 많이 보았습니다. 우리 한 20년대 전에 성령운동이 한참 일어나던 한국 이 교계에 그저 주의 종들만 능력을 받는 것이 아니라 집사님들도 우리 청년들도 큰 능력 받아 온 분들이 많았습니다. 방언도 하고, 통역도 하고, 예언도 하고, 귀신도 쫓아내고, 병도 고치는 이런 능력들을 저 산에 그 기도원에 가서 많이 받아와서 굉장한 성령운동이 일어났을 때 교회 중에 한 두 명씩 은혜를 받아옵니다. 돈도 많이 들여가지고 가서 열심히 해서 받아옵니다. 와서 설치니까 우르르 몰려듭니다. "기도좀 해봐주세요? 아들 낳겠습니까? 딸 낳겠습니까? 사업이 되겠습니까? 말겠습니까?" 우르르 몰려가게 되니까 못 받고 그냥 있었던 집사님들 중에서 "아하, 웃기네. 저것 내가 전도했는데 믿은지 몇 년 되었다고 아니 저게 능력 받아가지고 까불고 있네. 어떻게 저럴 수 있어?" 하면서 '나고 갑니다. 너도 갑니다' 해가지고서 빚 얻어 가지고서 줄서서 올라간 사람 많아요. 처음부터 올라갈 때 착하고 좋은 마음으로 좋은 밭에다가 말씀과 능력을 받으려고 간 것이 아니라 '누가 나보다 늦게 된 저가 까부는 것은 보기 싫다. 눈뜨고 못 봐 주겠다' 해가지고 처음부터 마음에 악심을 깔고, 욕심을 깔고, 교만을 깔고 갔던 사람 많습니다. 틀림없이 받았습니다. 진리가 쏟아질 때 그 욕심을 갖고 더 설쳐대었으니까 더 받아 내려왔다 그겁니다. 처음 받아 내려와서 볼때는 참으로 더 큰 능력자가 왔다고 야단들인데 얼마 지나다보니까 그가 미치거나 그가 엄청난 일을 저질러서 교회를 깨뜨리는 큰 일들이 많았습니다. 그것은 무슨 일입니까? 자기가 속해 있던 교회에 흠을 주고 자기가 속해있던 교회의 벽에다 쇠스랑을 괭이를 가지고 파낸다면 하나님 나라에서 볼 때 그를 뭐라고 여기겠습니까? 바로 마귀의 일 아닙니까. 그가 받은 능력은 참으로 성령 충만한 데에서 받았습니다. 진리의 말씀을 예수님의 살점을 그냥 먹었습니다. 그러나 그의 마음속이 깨끗하지 못하니 들어갈 때 떡이 들어가서 떡이 소화되고 떡의 잎사귀가 나오는 것이 아니라 사단이 들어갔습니다. 그때 주님께서 하신 말씀이 "죽일 수도 없고 살릴 수도 없고 유다야, 네 할 일을 속히 하라." 그러니까 한 일이 뭡니까? 예수 팔아먹는 배반을 속히 하더라 그겁니다. 그러니까 중요한 것은 우리가 큰 진리를 받는 것 좋습니다. 집회를 통해서 큰 능력을 받는 것 좋지만 능력이 임하기 전에 귀한 생명의 진리의 말씀이 내게 깨달아지기 전에 해야 될 일이 무엇이냐? 예배에 들어가시기 전에 그런 것을 받으시기 전에 미움을 버려야 될 줄 믿습니다. 시기와 분쟁으로 받아서는 안될 줄로 믿습니다. 그래서 항상 저희는 예배에 들어가기 전에 준비시간을 갖고서 예배 시간이 정시라면 그 시간 되기 전 30분전부터 교우교제를 통해서 서로 용서하라고 그럽니다. 미워하는 미움을 전부 없애라고 그럽니다. 주의 종들과 성도간에 미움이 있었더라도 없애고, 성도간에 미움이 있었더라도 없애고, 부부간에 미움이 있었더라도 없애고, 다 없애라는 겁니다. 그리고 다 회개하고 맑고 깨끗한 좋은 땅 될 뿐만 아니라 착하고 좋은 마음으로 받아들여야 주의 말씀 그대로 싹이 나고 열매를 맺게 되는데, 미워하는 상태로 '내가 누구보다 은혜 더 받아야 될텐데, 아이구, 저 말씀은 저 사람한테 은혜가 안 되야 되는데, 은혜 못 받을 사람이 더 아멘 하네' 이런 식으로 악한 마음을 가지고 은혜를 받게되면 진리가 들어가서 그 나쁜 마음을 고쳐야 될텐데 나쁜 마음을 가진 상태에 진리가 들어가니 사단이 들어가 버리더라 그겁니다. 이것을 이해 잘 하셔야 합니다. 우리 영적 생활하는 사람들인데 이것 잘못하면 안되지요. 그래서 저는 항상 부탁하기를 예배 전에 말씀 받기 전에 "사랑을 충만히 하십시오. 성령 충만하십시오. 그리고 회개하십시오. 깨끗한 마음을 가지십시오. 서로 미운 사람 있으면 지금 풀었다가 예배를 마치고 다시 감으십시오." 합니다. 그리고 회개를 철저히 하라합니다. 나중에 예배를 마치고 나서 다시 반납하더라도 회개했던 것 다시 회수하더라도 말씀 받을 때에는 주님의 살점이 사단 살점이 되어지지 않도록 해야 되는 겁니다. 이 영의 세계 명령을 받아들이는 방식이 그런 겁니다. 진실하십시오. 경건하십시오. 거룩하십시오. 마태복음 13장 27절에 이 본 주제와 같은 주제로서 이런 말씀이 있습니다. "주여, 주께서 당신의 밭에 좋은 씨를 심지 아니하였나이까? 어찌하여 가라지가 났나이까? 예수께서 가라사대 원수가 그리하였구나. 그러면 우리가 뽑을까요? 가만 두어라. 가라지를 뽑다가 저 가느다랗게 비비꼬여 가라지 사이에서 알곡 곡식 하나 비틀어져 가지고 있는 저것마저도 같이 꺾인다. 가라지하고 얼마나 얼켜 설켜 있던지 떨어질 수가 없는 형편되었다." 그러니까 처음에 알곡이 하나 났어요. 진리를 받아들였어요. 그런데 착하고 좋은 마음으로 진리를 계속 받았으면 좋았을 텐데, 그렇게 하지 아니하고 착하고 좋지 아니한 악한 심령으로 진리를 계속 받게 되니까 계속 들어가서 커 나오는 것이 사단이 나와버렸다는 겁니다. 그래서 이것이 얽히고 설켰던 것인데 주님이 가만 쳐다보니까 그 사이에 원래 알곡은 노랗게 비틀어져 가지고 가느다란 라면 줄기같이 그렇게 되어 버리고, 사단 가라지는 튼튼해 얽혀 있다는 겁니다. 가만 보니까 어이 없어. "주여, 주님의 밭에 좋은 씨를 뿌렸는데 어떻게 가라지가 났지요?" "사단이 들어있어 그리하였구나." "우리가 당장 뽑을까요?" "뽑아 봐라. 홀랑 당장 다 뽑혀 올라오는데 가라지는 뽑아서 불에 던질텐데 그러면 저 비틀어져 다 죽어가는 저 알곡도 불에 던지지 않겠는가? 이것은 지금 할 수가 없다. 심판 때에 가를 수밖에 없다. 마지막 심판 때에 확 잘라 가지고서 가라지를 확 모아 가지고서 불에 던져놓고 그 비틀어지게 그래도 한가닥 남아 있는 것 그것은 찾아내자. 그래서 집어넣자." 이어지는 말씀이 무엇입니까? "네 눈이 너를 실족케 하거든 미리 빼어 버려라. 네 팔이 너를 실족케 하거든 미리 짤라 버려라. 네 다리가 너를 실족케 하거든 미리 짤라 버려라. 그것 없고 차라리 건강한 남은 육체만 들고 들어가는 것이 훨씬 나을 것이다. 그러지 않고 끝까지 있으면 마지막 심판 때에나 가를 수밖에 없는 것인데, 처음에 한 가닥이 튼튼한 싹이 나더니 가라지가 자꾸 자꾸 살이 찌니 있는 것도 다 빼앗겨서 자세히 보지 아니하면 알곡은 전혀 없는 것처럼 되었구나." 그래서 마지막 때에 다 잘라 내어버리고 비틀어진 알곡 하나라도 골라서 버리지 아니하시고 천국에 이끌어 들이기는 하지만 그 형편 그 꼴 되어 가지고서야 들어가서 되겠습니까? 미리 마음 밭을 선하게 기경해야 될 줄로 믿습니다. 저와 같이 일하는 동역자들 중에는 목사님들 중에는 자기 교회에 아주 문제가 있는 직분자들이 있는데 참으로 악한 마음으로 교회를 어렵게 하고 목사가 어렵게 하니까 그 사람에게 책망을 해야되겠다고, 아주 바로 고쳐 주어야 되겠다고 강한 책망을 하게 됩니다. 강한 책망을 하게 되는데 저는 우리 교회를 통해서 나간 목사님들에게 그런 사람에게 책망을 하지 말라 합니다. 사랑의 책망을 한다 할지라도 그의 마음 바닥이 미리 기경되지 아니하면 진리와 사랑이 갈수록 사단의 놀라운 가라지가 튼튼하게 살이 쪄서 올라오니 책망한다고 되더냐? 더 시험 들고 더 시험 들고 더 어렵게 한다 그겁니다. 그 형편까지 되는 일이 없게 되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권고합니다. 아무쪼록 여러분, 여러분 자신이 주의 말씀 앞에 이 진리 앞에 나아갈 때에는 진실한 마음을 가지시기를 바랍니다. 착하고 좋은 마음을 가지시기를 바랍니다. 착하고 좋은 마음은 어떤 것이냐? 귀한 것을 깨달아 나만 복을 누리려는 것이 아니라 이 모든 세상 사람들과 함께 나누겠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선교하는 교회, 지구촌 곳곳에 사람들이 있는 곳마다 우리의 말씀이 귀하다 생명이다 깊은 것을 깨달았다하면 그 깨달은 만큼 세계 곳곳에 가서 등경위에 올려놓고 "너희가 믿고 안 믿고는 네가 할 일이지만 보라. 네게 들려지게 하노라. 보여지게 하노라." 비춰주어야 할 줄로 믿습니다. 그렇게 하는 사람이 착한 겁니다. 이 착한 사람 중에는 혹시 성질이 급하고 혹시 말씨가 좀 강하고 강퍅하고 무슨 일을 하더라도 열심히 받은 바를 전하여 이웃과 함께 나누는 사람은 착하다 말 듣지만 한 달란트 받은 사람처럼 한번 들은 말씀 끝까지 빼앗기지 아니하고 주님 오신 날까지 붙들었지만 자기만을 위하여 붙들었던 이 사람은 차라리 길가 밭 사람은 할말이 있어도 이 한 달란트 믿었던 사람은 할말도 없더라 그것입니다. 아무쪼록 이 남은 때에 한 달란트 받은 사람처럼 되지 않기 위하여 선교하는 교회 됩시다. 전도하는 교인 됩시다. 남을 위하여 연보 많이 합시다. 연보 많이 하면 더 많은 영광이 영원토록 가도록 그에게 열매로 채워주기 위해서 더 넉넉하게 주시겠다는 주의 말씀도 기억하시기를 바랍니다. 있는 것마저 빼앗기는 자 되지 마시고 남을 위하여 후히 연보 하는 착한 사람, 전도를 위하여 선교하는 착한 교회, 그리고 이웃에게 복음을 전파하는 착한 성도 되신다면 착한 사람에게 더 착함을 받으시기 위하고 영광을 받으시기 위해서 있는 자에게 더 있게 하시는 주님의 역사가 그렇지 못한 교회와 그렇지 못한 성도에게서 빼앗아다 주는 그 달란트가 우리의 교회의 것이 되고 여러분의 것이 되기를 주의 이름으로 권고합니다. 축원합니다. 주님도 영광을 받으실 줄 믿습니다. 이처럼 되기 위하여 우선 참으로 신자됩시다.
100배의 결실을 맺는 해/ 마13:1-9/ 신년축복주일설교/ 2010-01-03
100배의 결실을 맺는 해 마13:1-9 “올해는 명성과 칭찬을 얻읍시다.” 2010년 영신예배로 새해 첫 시간을 하나님께 드리고 첫 번째 주일을 맞아 하나님 앞에 감사로 예배를 드릴 수 있는 은혜가 여러분에게 임하게 된 것을 축하합니다. 하나님께서는 올해 ‘천하 만민 가운데서 명성과 칭찬을 얻게 하리라’는 원단 메시지를 우리에게 주셨습니다. 이에 따라 언약 잡은 우리의 발걸음마다 하나님께서는 명성과 칭찬을 얻게 하여 주실 것입니다. 올 한 해 가정·직장·사업장·학업·지역·세계 현장에서 하나님의 영광을 드러낼 수 있도록 하나님께서 성도 여러분을 사용하실 것입니다. 오늘 본문 제목과 같이 여러분이 무엇을 하든지 백배의 결실을 맺는 사실적인 응답의 한 해가 되도록 하나님께서 분명히 인도하실 것임을 믿으시기 바랍니다. 예수님께서는 오늘 본문을 통해 사단 권세 아래 놓인 창세기 3장 현장에서, 구원받은 천국 백성이 어떻게 해야 승리하는 삶을 살게 되는지에 대해 비유를 통해 말씀하고 계십니다. 본문의 ‘씨’는 하나님의 말씀을 의미하고 ‘밭’은 그 하나님의 말씀을 받는 마음밭을 이릅니다. 하나님 말씀은 절대 불변, 절대 진리의 말씀입니다. 성경은 풀은 마르고 꽃은 시드나 우리 하나님의 말씀은 영원히 서리라 (사 40:8), 예수 그리스도는 어제나 오늘이나 영원토록 동일하시니라 (히 13:8)고 말합니다. 한 마디로 말해 하나님 말씀은 완벽한 성취가 보장된 언약인 것입니다. 그런데 문제는 이 말씀을 받는 마음밭입니다. 마음밭이 어떤 성태인가에 따라 언약 성취의 주인공이 되기도 하고 들러리가 되기도 합니다. 성도 여러분은 언약 성취의 주인공이 되어 백배의 결실을 맺는 응답을 맛보게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1. 결실의 걸림돌 예수님께서는 본문을 통해 네 가지 종류의 밭을 말씀하셨는데 그 중 세 가지는 결실을 맺지 못하는 밭이었습니다. 과연 어떤 상태의 밭이 결실의 걸림돌이 되는 것일까요. 예수께서 비유로 여러 가지를 그들에게 말씀하여 이르시되 씨를 뿌리는 자가 뿌리러 나가서 뿌릴새 더러는 길 가에 떨어지매 새들이 와서 먹어버렸고 (마 13:3~4) 당시의 농지는 지금처럼 잘 정리가 되어 있지 않았습니다 . 길과 밭이 정확하게 구분된 것이 아니어서 씨를 뿌리면 바람에 날려 길가로 떨어지는 경우가 있었습니다. 이렇게 길 가에 떨어진 씨들은 지나는 사람에게 밟히기도 하고 새들이 주워 먹기도 해서 결실을 맺을 수 없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본문 19절에서 이러한 길가와 같은 마음밭이 어떤 영적 상태인지에 대해 말씀하셨습니다. 길가와 같은 마음밭을 가진 사람은 말씀을 들어도 아무것도 깨닫지 못하는 굳은 상태라고 밝히시며, 이렇게 말씀을 마음에 심지 못하고 있으면 악한 자가 와서 다 빼앗아 간다고 말씀하셨습니다. 한마디로 사단이 모든 것을 다 채간다는 것입니다. 사단이 가장 큰 공격을 하는 시간이 바로 예배시간입니다. 우리가 말씀을 들을 때 사단은 여러 가지 가라지를 뿌립니다. 잡생각이 나게 하고 의심과 부정적 생각을 심어 말씀에 집중하지 못하도록 합니다. 마음 중심에 말씀의 씨앗이 뿌려지지 못하게 방해하는 것입니다. 이렇게 되면 형식적이고 외식적인 크리스천이 되고 맙니다. 은혜도 못 받고 응답도 받지 못하니 증인이 될 수 없습니다. 여러분이 2010년에 천하 만민 가운데서 명성과 칭찬을 얻는 응답을 받기 위해 가장 우선순위로 두어야 할 것이 바로 예배에서 승리하는 것입니다. 단순히 예배에 참석하는 수준이 아니라 예배를 통해 하나님께 최고의 영광을 돌리며 강단 말씀을 통해 하나님과 영적 소통이 회복되어야 사실적인 응답을 받게 됩니다. 이를 위해서는 말씀을 들을 때 내 경험, 내 선입견에 집착해서는 안 됩니다. 길가와 같이 마음이 굳어졌다는 것은 자기 경험, 자기 생각, 자기 기준으로 가득 찼다는 것을 말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하나님 말씀이 들어갈 틈이 없는 것입니다. 이를 영적 교만이라 합니다. 영적으로 교만하면 모든 것을 빼앗기게 됩니다. 천하 만민 가운데서 명성과 칭찬을 얻기 위해 무너뜨려야 할 첫째 걸림돌이 바로 교만입니다. 새해에는 자신의 기준이 아닌 말씀으로 기준을 바꾸시기 바랍니다. 결실을 맺는 데 방해가 되는 둘째 걸림돌은 돌밭과 같은 마음밭입니다. 더러는 흙이 얕은 돌밭에 떨어지매 흙이 깊지 아니하므로 곧 싹이 나오나 해가 돋은 후에 타서 뿌리가 없으므로 말랐고 (마 13:5~6) 돌밭에 뿌려진 씨는 밭에 흙이 깊지 않아서 뿌리를 깊게 내리지 못합니다. 싹은 곧 나오지만 해가 돋은 후에 뿌리가 곧 타서 말라버리게 됩니다. 예수님께서는 이러한 마음 상태를 20~21절에서 해석하여 주십니다. 돌밭에 뿌려졌다는 것은 말씀을 듣고 즉시 기쁨으로 받되 그 속에 뿌리가 없어 잠시 견디다가 말씀으로 말미암아 환난이나 박해가 일어날 때에는 곧 넘어지는 자요 (마 13:20~21) 돌밭과 같은 마음 상태에 있는 사람들은 쉽게 말씀을 받고 은혜를 받기도 합니다. 그런데 문제는 믿음의 뿌리가 깊지 못하다는 것입니다. 때문에 문제와 사건이 발생하면 너무나 쉬이 시험에 들고 넘어집니다. 그렇기 때문에 복음에 뿌리를 내리는 것이 무척 중요합니다. ‘예수가 그리스도, 인생 모든 문제 해결자’라는 완벽한 복음의 참 진리가 여러분 마음밭에 100% 뿌리를 내리지 못하면 문제와 사건이 올 때 쉽게 좌절하고 맙니다. 2010년 다락방 원단 메시지로 세 가지 치유에 대한 메시지가 선포되었습니다. 과거 치유·오늘 치유·미래 치유가 되어야 RUTC시대의 새로운 시작에 걸맞은 응답을 맛볼 수 있습니다. 과거가 치유되지 않으면 그것이 결국 재앙의 통로가 될 수밖에 없습니다. 오늘이 치유되지 않으면 그것이 미래 재앙의 발판이 됩니다. 미래 치유가 되지 않으면 후대에 임하는 재앙을 막을 길이 없습니다. 과거의 모든 상처를 오늘 깨끗이 치유받으시기 바랍니다. 또한 오늘 하루를 가장 아름답게 사시기 바랍니다. 이를 위해서는 생각이 치유되면 됩니다. 오늘 하루를 후회 없는 기쁨의 날로 사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미래에 대한 기대를 가지고 사시기 바랍니다. 이를 위해서는 삶이 치유되어야 합니다. 그래야 여러분 남은 삶이 후대를 위한 발판이 됩니다. 성도 여러분에게 인생의 과거·현재·미래 모든 문제가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완벽히 해결되었다는 복음의 참 축복이 온전히 뿌리내려지는 증거가 있게 되시기를 바랍니다. 이를 통해 천하 만민 가운데서 명성과 칭찬을 얻는 주인공이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셋째로 결실의 걸림돌이 되는 것은 가시떨기밭과 같은 마음밭입니다. 더러는 가시떨기 위에 떨어지매 가시가 자라서 기운을 막았고 (마 13:7) 이는 말씀을 듣고 어느 정도 자라기는 하지만 가시의 영향으로 지속적인 성장이 되지 않는 상태를 이릅니다. 22절을 보면 예수님께서는 이런 가시가 세상의 염려와 재물의 유혹이라 말씀하십니다. 서론 때문에 본론을 놓치는 사람을 일컫는 것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우리가 영의 눈을 열기를 바라십니다. 눈앞에 있는 모든 서론적 가시덤불은 성령의 불로 불살라야 합니다. 예수님께서는 너희 중에 누가 염려함으로 그 키를 한 자라도 더할 수 있겠느냐 (마 6:27)고 말씀하셨습니다. 염려를 한다고 하여 그 상황이 결코 변하지 않습니다. 사도 바울도 아무 것도 염려하지 말고 다만 모든 일에 기도와 간구로, 너희 구할 것을 감사함으로 하나님께 아뢰라 그리하면 모든 지각에 뛰어난 하나님의 평강이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너희 마음과 생각을 지키시리라 (빌 4:6~7)고 권면했습니다. 이는 한마디로 “인생 모든 문제 해결자 되시는 예수 그리스도 이름으로 기도하라”는 것입니다. 성도 여러분, 모든 것을 다 맡기시기 바랍니다. 모두 맡기고 여러분 마음과 눈을 사람 살리는 현장으로 돌리시기를 바랍니다. 하나님께서는 여러분에게 전도자의 사명을 주셨습니다. 왜 여러분에게 스바냐 선지자를 통하여 “천하 만민 가운데서 명성과 칭찬을 얻게 하리라”는 언약을 주셨을까요? 여러분으로 하여금 생명을 살리는 역사를 일으키시겠다는 것입니다. 여러분이 삶 속에서 증거를 보여야 하는 까닭이 무엇입니까. 여러분 모두가 생명 살리는 문이 되기 때문입니다. 여러분이 사업 현장에서, 직장 현장에서, 학업 현장에서 인정을 받으면 그것이 전도의 문이 됩니다. 여러분의 삶 자체를 하나님께서 전도의 문으로 삼고 계신 것입니다. 영적인 무실역행(務實力行)의 삶을 살아가시기를 바랍니다. 실속 있는 힘찬 행동을 하라는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올해 여러분이 참되고 실속 있는 본론에 집중하는 삶을 살게 하실 것입니다. 결실의 걸림돌을 모두 기경하고 천하 만민 가운데서 명성과 칭찬을 얻는 참된 언약 성취의 주역이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2. 결실의 디딤돌 더러는 좋은 땅에 떨어지매 어떤 것은 백 배, 어떤 것은 육십 배, 어떤 것은 삼십 배의 결실을 하였느니라 (마 13:8) 백배로 결실을 맺는 마음밭은 바로 좋은 땅입니다. 좋은 땅에 뿌려졌다는 것은 말씀을 듣고 깨닫는 자니 결실하여 어떤 것은 백 배, 어떤 것은 육십 배, 어떤 것은 삼십 배가 되느니라 (마 13:23) 누가복음의 내용을 보면 이와 같은 내용이 더욱 구체적으로 나와 있습니다. 좋은 땅에 있다는 것은 착하고 좋은 마음으로 말씀을 듣고 지키어 인내로 결실하는 자니라 (눅 8:15) 좋은 땅, 옥토와 같은 마음밭을 가진 사람은 하나님 말씀을 듣고 깨달아 그것을 실제 삶 속에 적용하여 백배 결실을 맺는다는 것입니다. 강단에서 선포되는 말씀을 성취될 언약의 말씀, 하나님의 시간표로 알고 받는 사람은 말씀의 능력과 역사를 체험하게 됩니다. 이러한 영적 자세가 백배 결실을 맺는 디딤돌이 됩니다. 성도 여러분이 이러한 영적 자세를 가지고 백배 결실 맺는 믿음의 사람이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결론] 사막하면 떠오르는 동물은 낙타입니다. 낙타는 몸 구조가 사막의 극한 환경을 극복하고 생존하도록 창조되었습니다. 낙타의 여러 가지 특징 중 하나가 되새김질입니다. 낙타는 하루 종일 되새김질을 하는데 그것이 뜨거운 사막에서 지치지 않고 견디는 비결입니다. 사막 한복판에는 먹이와 물이 없습니다. 때문에 낙타는 먹이를 몸속에 저장하고 필요할 때 되새김질을 하여 에너지를 얻습니다. 이런 방법으로 낙타는 사막에서도 꿋꿋하게 생존할 수 있습니다. 우리가 살고 있는 창세기 3장 세상은 사막과 같은 메마른 현장입니다. 이런 현장에서 우리가 어떻게 해야 백배의 결실을 맺고 천하 만민 가운데서 명성과 칭찬을 얻게 될까요? 강단에서 선포되는 메시지에 마음 문을 활짝 열고 풍성히 받아야 합니다. 더함도 뺌도 없이 말씀을 그대로 받는 것입니다. 그리고는 삶의 현장에서 그 말씀을 되새김질하여 문제와 사건이 닥칠 때 적용하는 것입니다. 말씀의 검을 가지고 싸워 승리하시기 바랍니다. 믿음의 방패로 사단의 공격을 막으시기 바랍니다. 진리의 허리띠를 띠고 힘을 내시기 바랍니다. 이때 비로소 백배의 결실을 맺는 삶을 살아가게 됩니다. 성도 여러분이 하나님 나라를 위해 맡겨진 직분을 믿음으로 감당하는 언약 잡은 하나님의 사람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이를 통해 천하 만민 가운데서 명성과 칭찬을 얻으며 생명 살리는 역사를 일으키시기를 바랍니다. 한 해 동안 건강이 회복되고, 경제가 회복되는 축복을 누리면서 하나님께서 가장 기뻐하시는 영혼 살리는 일에 쓰임받는 현장 전도 제자가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기도] 하나님, 감사합니다. 오늘 주신 언약의 말씀을 통해 ‘백배로 결실 맺는 인생’을 사는 데 있어서의 걸림돌이 무엇인가를 깨달았습니다. 우리가 좋은 밭이 되어 말씀을 그대로 받음으로 백배로 결실을 맺게 하옵시며, 천하 만민 가운데서 명성과 칭찬을 얻도록 축복하여 주옵소서. 예수 그리스도 이름 받들어 기도드리옵나이다. 아멘.
100퍼센트의 이윤을 위해서!/마25:14-30
100퍼센트의 이윤을 위해서!/마25:14-30 2003-07-05 22:06:03 read : 112 생명체는 성장하기 마련입니다. 만일 생명체가 성장하지 못한다면 그것은 죽은 것으로 간주합니다. 하나님이 천지창조에 있어서도 생물체 창조 후에는 반드시 이런 말씀을 했습니다. "복을 주어 가라사대 생육하고 번성하라." 예수님도 영적 나라가 번성하고 성장하기를 바라고 계십니다. 겨자씨 한 알에 비유해서 새들이 깃들일 정도로 성장한다는 사실은 그것은 곧 교회의 성장입니다. 하나님 나라의 성장이요 성도의 성장을 의미합니다. 또 누룩 비유속에서도 가루속에 들어가면 부풀게 한다는 사실을 말씀하시면서 하나님 나라도 번영하고 번성해야할 것을 가르치고 계십니다. 그래서 우리 성도도 성숙해야 되고 성도의 가정도 번성해야 되고 교회는 더더욱 번성해야 하는 것이 하나님 나라와 그 의의에 역사라고 보아지는 것입니다. 유대인들의 이야기가 전해지고 있는데 천사들이 에서와 야곱을 두고 서로 이야기들을 하나님 앞에서 하고 있었습니다. 애서는 부지런하고 야곱은 게으르다라고 이야기를 하고 있었는데 이 이야기를 들은 하나님은 그 천사들에게 밀알 천개씩 주면서 이것을 장자와 차자 즉 에서와 야곱에게 갖다 주어서 그로 하여금 얼마나 성실한 결과를 가져오는지를 시험해보라고 했습니다. 그래서 천사가 나타나서 쌍둥이 에서와 야곱에게 밀알 일천개씩 나누어 주었습니다. "만일 결실하게 한자가 하나님께서 인정하는 장자가 되리라" 평소에 야곱은 엄마의 품에서 나가지 않으려고 하였는데도 불구하고 장자의 소리를 듣자 어머니가 정해주는 땅에다가 열심히 밀알을 가꾸기 시작하였습니다. 그런데 밖을 나가 사냥을 즐기던 이 에서는 아무데나 밀알을 심고 틈이 나면 가꾸고 그렇지 않으면 잘 가꾸지 않았던 것입니다. 결실시기가 되자 천사가 나타나서 밀알 수확을 해서 가져오라고 했습니다. 야곱은 열심히 가꾼 밀알들을 수확해보니 대단했습니다. 그러나 에서는 사냥을 하러 다니다 보니 별로 가꾸지 못하여 새들이 먹기도 하고 밀알이 별로 많지 못했습니다. 하나님은 천사들에게 이렇게 말했습니다. "야곱은 게으른 듯하나 이스라엘을 위해서 매우 부지런한 나의 종이 될 자라. 대의 명분을 위해서는 생명을 걸 자요, 대의 명분의 앞에 게으른 자가 있다."라고 했습니다. 여러분 보면 저 사람 부지런한 것 같아도 쓸데없는 일에 부지런하고 진정으로 자기가 부지런해야할 자리에서는 성실하지 못한 사람들이 많다는 것입니다. 야곱은 보기는 게으른 듯 했지만 어머니의 치마폭에 쌓인 듯 했지만, 그러나 그는 대의 명분을 위해서는 생사를 걸 수 있는 사람이었다는 것입니다. 누가 훌륭한 사람입니까? 오늘 본문을 보아도 알 수 있습니다. 세 사람의 종에게 주인이 각각 재능대로 달란트를 맡겼습니다. 한 종에게는 다섯 달란트를 맡겼고, 또 한 종에게는 두 달란트, 한 종에게는 한 달란트를 맡겼습니다. 그러나 다섯 달란트와 두 달란트 종들은 백100% 이윤의 소득을 가져왔습니다. 그러나 한 달란트를 가진 사람은 원점만 가져왔을 뿐 이윤은 하나도 없었다는 것이 나와 있습니다. 여기에서 100%의 이익을 가져온 사람들에게는 주인의 칭찬과 기쁨이 충만했습니다. 그러나 그러지 못한 사람은 책망을 받았습니다. 이것을 보아도 성장과 발전, 번성과 번영은 칭찬의 대상이 되지만 성장하지 못하면 책망의 대상이 된다는 것을 본문에서 보여주고 있습니다. 그래서 여기서 두 가지 생각할 수 있습니다. 1. 100% 이윤을 위해서 대담한 모험을 감행할 수가 있었다는 것입니다. 서울 광림교회의 김선도목사는 신앙이란 다른 말로 표현하면 모험이라고 할 수 있다. 그것은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을 더 확실히 믿고 나가는 것이기 때문이라고 말을 했습니다. 그러면서 자기 교회에 대한 직접 경험 담화를 이야기했습니다. 광림교회의 영적, 육적으로 성장하고 발전한 교인들을 보면 하나의 공통점을 발견할 수가 있다는 것입니다. 그것은 그 나라와 그 의의의 대의 명분을 목표를 삼고 시간과 전력과 재물을 모험적으로 쏟은 자들이라고 나와 있습니다. 이런 사람들이 영적으로나 육적으로 대단히 성장했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특히 3대 확신감이 공통적으로 나왔는데 첫째, 하나님이 자기와 함께 한다는 확신감이 통일되어 있었고, 둘째는 쉬지 않고 기도하면 반드시 구하는 대로 받는다는 확신감이 두 번째로 있었고, 세 번째는 먼저 주를 위해 물질과 전력을 헌신하면 반드시 백배의 축복을 받는다는 확신감 즉, 세 가지 확신감이 통일되어 있었다고 했습니다. 그것을 지금 광림교회가 이런 자들을 위해서 대 교회로 현재 8만명 교인이 수용되어 있다고 말을 해왔습니다. 다른 것이 무엇입니까? 성장이 무엇입니까? 결국 믿음의 참 사람들이 동기가 되고 그들과 더불어 확산되어 가는 교회가 성장되었다는 것입니다. 교회의 성장학의 권위자인 맥커브란 박사는 미국에서 부흥되지 않는 2000교회를 상대로 원인을 세밀히 조사를 했습니다. 부흥되지 않는 교회들의 공통점은 첫째, 교회에 선교할 돈이 없어서 교회에 전도할 재정이 없다는 것이고 둘째는 교회 지도력이 없다는 것, 셋째는 성도가 없다는 것으로 이유를 들었습니다. 그러나 단 하나 돈이 없는 것도 아니고 지도력이 없는 것도 아니고 성도도 없는 것도 아니라 단하나 모험심 부족해서 교회가 성장 못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그것은 맥커브란 박사의 모험은 확신감의 행동이라고 했습니다. 첫째, 기도를 열심히 해보지 않고 안된다는 것, 이것이 모험이 없다는 것입니다. 둘째, 전도의 열정을 다하지 않고 안 된다는 사람들, 셋째, 교회봉사에 열심을 들이지 않고 안 된다는 사람들, 넷째, 믿음으로 사업을 해보지 않고 안된다는 사람들 이런 사람들이 모여 있기 때문에 교회도 성장하지 않고 자신도 성장하지 않고 그 국가와 민족까지 성장을 못시킨다는 것입니다. 기도해보지 않고 안된다는 것입니다. 전도의 힘을 다하지 않고 안된다는 것, 교회의 봉사에 열심을 다하지 않고도 안된다는 것입니다. 믿음으로 사업을 해보지 아니하고 안된다는 것입니다. 부정적인 사람들이 모였는데 어떻게 교회가 성장하고 개인이 성장한다는 것입니까? 눅5:5절에 실패한 시몬의 성공을 보여줍니다. 밤이 새도록 고기를 잡았으나 얻은 것은 하나도 없었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주님의 말씀대로 의지하여 깊은 데로 가서 그물을 던졌더니 고기를 많이 잡았다고 했습니다. 여기에 보면 자기 상식을 드러내기 전에 자기 경험을 드러내기 전에 운수 사나운 날이라는 숙명론을 드러내기 전에 주님의 말씀을 확신하고 무조건 그물을 던졌던 사시라고 나와있습니다. 여러분 대개 우리들이 자기 상식선에서 자꾸 끊어집니다. 그러고 자기 경험에서 넘어가질 못합니다. 그리고 운수 사나운 날이라고 환경을 탓하다가 보니 전부 자기 스스로 떨어져 나갑니다. 자기 상식이나 자기 경험이나 운수 사나운 열악한 환경을 초월해서 믿음으로 주의 말씀을 확신하고 나가면 될 것인데 그것이 안된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일년을 지내도 실패한다는 것입니다. 이윤이 없다는 것입니다. 바로 여러분 신앙의 모험이 결여된다는 사실입니다. 마14장 보면 베드로의 모험을 보여줍니다. 제자들이 밤에 배를 저어 가고 있을 때 갑자기 불어닥친 바람과 풍랑 때문에 곤경에 처하게 됩니다. 그때에 예수님이 바다위로 걸어오셨습니다. 사람들은 유령이라고 야단들을 했지만 그러나 예수님은 안심하라 너희들이 두려워 말라 하시면서 제자들을 다 안심을 시켜주셨습니다. 그때 베드로가 만일 주시어든 나를 명하여 물위로 올라 오라하소서 그랬습니다. 그때 주님 오너라 하시고 주님만 바라보고 말씀만 의지하여 바다로 갈때는 걸어 갈 수가 있었으나 그러나 한순간 주님을 바라보던 눈이 바다만 바라보게 되고 무서움이 오기 시작하니까 그대로 바다에 빠졌다고 나와 있습니다. 여러분 모험이 무엇입니까? 주님만 바라보고 주의 말씀에 의지해서 꾸벅꾸벅 걸어가는 것이 모험입니다. 이것을 Adventure라고 합니다. 바로 여러분의 사업에나 여러분의 신앙생활이 주님을 바라보고 걸어가면 될 것을 하나님 말씀을 의존해서 걸어가면 되었을 것을 자꾸 사람을 봅니다. 자기 상식선에서 흘립니다. 자꾸 경험에 걸려버립니다. 열악한 환경을 탓하려고 합니다. 그러다 보니 자신은 두려워서 공포에 시달리고 두려움에 시달리고 물에 빠져들어 갈 수밖에 없다는 것입니다. 무디 선생은 영적 모험이라는 설교에서 신앙의 모험은 막연한 모험이 아니고 하나님 약속된 모험이라고 했습니다. 가나안으로 이동하면 되고 홍해를 향해 나가면 되고 요단강에 들어서면 되는 것입니다. 이런 모험이 없이 자기 경험, 자기 합리, 자기 상식 선에서 걸고 넘어졌더라면 그들이 전부 실패했을 것입니다. 오늘 여러분 이 새해에 앞으로 어떤 어려운 일들이 여러분 앞에 쌓일지 모릅니다. 이 새해를 성공의 한해로 만들기 위해서 바로 신앙의 모험이 필요합니다. 이 신앙의 모험은 약속되어 있습니다. 하나님만 보고 나갑시다. 예수님만 보고 말씀에 의지하여 행동하면 됩니다. 2. 100%의 이윤을 위해서는 나태의 옷을 과감히 벗어버리자는 것입니다. 100%의 이윤을 남긴 자들의 공통점은 충성되었다는 것이고, 또 100%의 이윤을 얻지 못한 사람은 게으르다는 것이 두 가지로 양극 현상이 나왔습니다. 어떤 목사가 필리핀 마닐라에 들렀을 때에 어느 목사님이 점심을 대접하겠다고 공공장소 공공시간에 만나기로 약속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약속 시간이 30분 지나서야 목사님이 오셨는데 차를 산지 얼마 되지 않았는데도 고장이 나서 늦었다고 했습니다. 그때 같이 갔던 선교사가 새차가 고장이 날 이유가 있을까 해서 그 차를 살펴보았더니 급한 나머지 이 사이드 브레이크를 걸어놓고 차를 모는 바람에 연기가 나고 그래서 지연되었다는 것입니다. 여기서 그 목사님은 하나를 깨달은 것은 하나님의 백성들의 전진을 가로막고 성장과 발전을 가로막고 있는 것은 바로 사이드브레이크라고 했습니다. 이 사이드 브레이크는 부정적인 의식구조요, 회의의 의식구조요, 나태의 의식구조인 3대 의식 구조라고 했습니다. 오늘 여러분 사이드 브레이크를 걸어놓고 악세레이터를 밟아내면 차가 갈 수가 있습니까? 결국은 연기가 나고 불이 나지요. 전진이 아닙니다. 마치 여기 한 달란트를 받았던 이 종은 사이드 브레이크를 꺾고 안주하고 있었다는 것입니다. 혹시나 원점이 깨질까봐 겁을 먹고 그러다가 제발만 묶고 맙니다. 여러분 오늘날 교회는 이런 옷을 벗어버려야 됩니다. 나태의 옷을 제발 벗어 버려야 됩니다. 미국에서 자동차를 타고 가면서도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켄터키 후라이드 치킨에 대해서 여러분 잘 알고 있을 것입니다. 이것을 만든자는 켄터키에 사는 커넬 할랜드 샌더슨씨가 만들었습니다. 그는 조그마한 식당을 경영하면서 아무런 모험도 아이디어도 없이 그날그날 먹고만 살아도 된다고 생각하고 게으른 식당 경영을 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교회의 존 매튜목사가 자기 식당에서 식사를 하는 중에 차를 타고 가다가 차안에서 살수 있는 햄버거를 이야기 해주면서 부지런한 생각은 좋은 아이디어를 내고 그 아이디어를 목표로 부지런히 행하면 반드시 남에게 이익을 줄 수 있습니다 라고 이 샌더스씨에게 한번 공고해주고 떠나갔습니다. 여기서 이분이 깨닫게 되고 그래서 부지런한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때 후라이드 치킨을 생각해 낼 수 있었고 이것을 특허를 얻어 미국 어디에서나 쉽게 먹을 수 있도록 하는데 열심히 뛰었더니 그것이 성공의 역사가 되었다고 나와 있습니다. 그래서 부지런한 생각, 부지런한 행동입니다. 좀 생각을 많이 하셔야 됩니다. 아예 생각도 하지 않으려고 합니다. 그러니 어떻게 되겠습니까? 오늘 여러분들 부지런한 생각을 가지십시오. 여리고 성의 함락을 한번 보십시오. 여리고 성 함락이 손도 대지 않는데 어떻게 넘어 질 수가 있고 그것이 어떻게 무너질 수가 있었단 말입니까? 다른 게 아닙니다. 법궤를 맨 제사장과 호위하는 군사, 나팔을 가진 제사장, 백성들이 있으면 엿새동안 한번씩 돕니다. 아무 소리없이 돌다가 7일째는 일곱 바퀴를 돌면서 소리를 쳤습니다. 나팔을 불고 소리를 외쳐 그때 성이 무너졌다고 했습니다. 이것이 무엇입니까? 신앙의 행동이요, 신앙의 부지런함이라고 했습니다. 우리가 한번 합리적으로 생각해 봅시다. 여리고 성이 굉장한 성입니다. 이 굉장한 성벽이 어떻게 무너집니까? 손 하나 안대고 무너진다는 것이 있을 수 있습니까? 절대로 가능한 일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매일 한번씩 그것을 한바퀴씩 돌고 7일째는 일곱 바퀴 돌고 난 다음에 나팔불고 외쳤습니다. 그러자 그 성이 와르르 무너졌잖습니까? 다른 것 없습니다. 부지런한 자의 백성에게 그 여리고 성이 감량 못하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능력의 손길에서 오는 그 역사에 그들은 감당치 못했던 것입니다. 잠10:4절에 게으른 손을 가진 자는 가난할 수밖에 없다고 했습니다. 벧후1:8절에 주님을 알기에 너무 게으른 자는 영적 성장함이 없음을 시장했습니다. 잠18:9에 자기의 일을 게을리 하는 자는 패가가 되고 만다고 했습니다. 롬12:11에 주를 섬기는 일도 게으르지 말고 부지런해야 된다고 했습니다. 이것을 보면 내 가정 생활을 성공시키고 번영시키고 번성하게 하는 것도 부지런해야 된다는 것이고, 자신의 영적 생활이 성숙하려면 부지런해야 된다는 것이고, 자기 자신의 생활이 망하지 않으려면 부지런해야 된다는 것이고, 하나님의 교회 역사를 개인적으로 일으키는 방법도 부지런해야 된다는 것입니다. 오늘 우리는 영적으로 성장 발전된 상황을 하나님께 보여드려야 하는데 무엇이 있는지 과연 여러분의 신앙에 모험이 있는 것인지 나태의 옷을 과감히 벗어버리고 성실과 근면으로서 이 한해를 달려갈 수가 있는 것이기를, 새해에는 믿음의 모험과 믿음의 성실한 행동으로 여러분과 함께 하신 하나님의 뜻을 꼭 이루기를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10년후 당신의 모습은?/마7:7-12 | 마7장
10년후 당신의 모습은?/마7:7-12 | 마7장 2011.08.29 14:34 말머리없음 꺼벙이(hy0172) 카페매니저 1:1대화 http://cafe.naver.com/hy0172/128666 말씀을 드리기에 앞서 먼저 여러분에게 몇 가지 질문을 드리고자 합니다. 그러니까 앞으로 10년 이후의 내 모습을 한번 상상해 보시기 바랍니다. 10년 후에 여러분들은 어디에 있을 것 같습니까? 10년 후에 여러분은 무엇을 할 것 같습니까? 10년 후에 누구와 있을 것 같고, 10년 후에 여러분의 가정은 어떻게 될 것 같습니까? 10년 후에 여러분의 자녀는 어떤 모습으로 성장해 있을 것 같습니까? 10년 후에 여러분의 직장과 사업들은 어떻게 될 것 같습니까? 우리가 생명같이 아끼며 존경하며 따르는 우리 나라의 장래는 어떻게 되고, 우리가 함께 모인 하나님의 성전인 언양 영신 교회는 10년 후에 어떻게 될 것 같습니까? 사랑하는 여러분, 오늘의 기도가 미래를 결정합니다. 오늘의 내 기도가 10년 후의 내 모습을 결정합니다. 그러므로 낙심하지 마십시오. 흐트러졌던 꿈을 다시 꾸십시오. 다시 그 속에 사랑이 철철 넘치게 하십시오. 다시 하나님 안에서 믿음을 붙드십시오. 누군가 나를 위하여 기도한다는 것은 생각만 해도 감사한 일입니다. 나는 새벽기도를 못하지만 어느 새벽엔가 주의 종의 입에서, 어느 집사님의 입에서, 어느 교우의 입에서 내 아이들과 내 자신을 위해서 내 이름을 불러가며 기도한다고 하는 것이 내게는 얼마나 큰 위안과 지원이 되겠습니까? 기도 이상 더 큰 지원이 어디에 있겠습니까? 기억하십시오. 기도는 역사를 일으킵니다. 보이지 않는 곳에서 드리는 기도이지만 그러나 그곳에서 하나님의 강한 역사가 일어납니다. 사랑하는 여러분, 이 시간 여러분 자신의 장례식을 한 번 상상해 보시기 바랍니다. 오주철 목사의 장례가 났다. 아무개 집사, 아무개 성도의 장례가 났다. 그 장례식 앞에서 누가 제일 슬퍼하겠습니까? 누가 제일 안타까워하겠습니까? 누가 제일 허둥지둥 달려오겠습니까? 여러분의 장례에 어느 목사님이 집례 하시기를 원하십니까? 우리가 남겨 놓을 수 있는 유산의 목록은 어떤 것입니까? 또 그 유산이 과연 어떻게 정리가 되고 어떻게 쓰여지기를 원하십니까? 제주도에는 돌이 많기로 유명합니다. 그런데 제주도에 가면 무덤이 있는데 이들 무덤이 육지의 무덤과는 형태가 다릅니다. 비행기에서 내려서 버스를 타고 제주 시내로 진입하다 보면, 곳곳에 무덤들이 있습니다 . 무덤 주위에는 돌들이 무덤 주위를 둘러서 경계선 내지는 담장을 치고 있는 모습을 보게 됩니다. 그런데 어떤 무덤에는 주위에 돌들이 3줄, 4줄, 혹은 그 이상으로 많이 쌓여져 있는가 하면, 어떤 무덤에는 돌들이 1줄도 되지 않을 정도로 아주 적게 쌓여져 있습니다. 여기에는 이유가 있다고 합니다. 그것은 이 사람이 살았을 때 평소에 이웃과 사람들에게 얼마나 덕을 많이 베풀면서 살았느냐에 따라서 돌들이 많고 적다는 것입니다. 그러니까 고인이 죽었을 때 장례식에 왔던 사람들이 그 사람을 아주 좋게 평가를 하면 그들이 그 고인을 생각하면서 돌을 무덤 주위에 하나씩 놓고 간다는 것입니다. 무덤 주위에 돌들이 많고 적음은 그 사람의 됨됨이를 나타낸다고 할 것입니다. 그런데 여러분, 저는 이 대목에서 여러분에게 한 가지 질문을 더 드리고자 합니다. 만약에 지금 내가 죽어서 장례를 치르고 있다고 가정을 해 보십시다. 그렇다면 장례식에 몰려온 사람들이 여러분에 대해서 뭐라고 평가를 할 것 같습니까? 뭐라고 말 할 것 같습니까? 제주도식으로 말하자면, 여러분의 무덤에는 어느 정도의 돌들이 놓여져 있겠습니까? 여러분의 인생에서 제일 중요한 한 토막을 섬겼던 이 교회, 나와 함께 믿음의 길을 걸어가며 나와 함께 하나님 앞에 수긍하는 그런 고백과 기도를 했던 그 분들이 교회에서 나를 향해 뭐라고 이야기를 할 것 같습니까? 교회는 내 장례식을 어떻게 지내줄 것 같습니까? 우리는 살아가면서 하나님 앞에서 한 번씩 어떤 충격요법을 받을 필요가 있습니다. 우리가 좋은 옷을 입는 것도 중요합니다. 그러나 내 몸 안에 있는 것을 더 좋은 것이라고 하는 그런 감격 속에서 늘 살아갈 수 있다면 그것은 성공한 인생입니다 . 그것은 보람된 인생입니다. 왜냐하면 우리의 몸 밖에 있는 물건들은 잠깐 있다가 없어질 안개와 같은 것들이기 때문입니다. 몸 밖에 있는 물건들은 내 몸 안에 있는 것들과 비교될 때 정말 대수롭지 않은 것들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이 시간 서로 인사를 하시기 바랍니다. "내 몸 안에는 더 좋은 것들이 있습니다." 성경은 우리들에게 말씀합니다. "우리가 낙심하지 아니하노니 우리의 겉사람은 낡아지나 우리의 속사람은 날로 새로워지도다" 그렇습니다. 이것이 우리들의 모습입니다. 내 겉사람은 날로 낡아지지만 우리의 속사람은 날마다 새로워집니다. 날마다 아름다워집니다. 그러므로 자신을 축복하십시오. 서로를 축복하십시오. "하나님이 너무너무 사랑하시는 당신을 축복합니다" 사랑하는 여러분, 제가 짧은 목회의 경험 속에서 정말로 여러분에게 말씀을 드리고 싶은 것은 이것입니다. 사소한 일에 목숨을 걸지 마십시오. 우리는 너무 사소한 말, 사소한 일에 목숨을 겁니다. 그래서 지나고 보면 별 것도 아닌데 그때는 왜 그렇게 목숨을 걸고 싸웠는지 후회가 됩니다. 자신의 그런 모습이 한 없이 부끄러워지기도 합니다. 그 이야기를 했으면 어떻고, 이야기를 안 했으면 또 어떻습니까? 다 지나간 이야기입니다. 감사하며 사십시오. 고마워하며 사십시오. 찬양하며 사십시오. 기도하며 사십시오. 웃으며 사십시오. 하나님 앞에 드리는 우리의 예배가 너무 심각하면 안됩니다. 여기 이곳은 아버지의 집입니다. 아버지의 자녀된 우리는 아버지 앞에서 거룩이라는 이름 하에 목에 깁스를 한 것처럼 그렇게 외식하는 자들의 삶을 보일 필요는 없습니다. 이 시간 우리는 아버지와 함께 놀기 위해서 이곳에 왔습니다. 예배란 아버지와 즐겁게 노는 겁니다. 그러므로 아버지의 집에 오신 여러분, 웃으십시오. 어느 젊은 장학사가 어떻게 하면 지역 내의 학교를 한 번 새롭게 하고 아이들에게 꿈과 믿음을 줄 수 있을까 해서 그냥 정신없이 좇아 다녔다고 합니다. 그래서 이 분이 장학사로 부임하자마자 지난 주간에 영화초등학교로 달려갔습니다. 간다는 말도 안 하고 가니까 학교에서는 장학사가 온 지도 모릅니다. 어느 4학년 교실에 들어가서 보니까 손지호가 열심히 청소를 하고 있더랍니다. 그 옆에는 선생님도 있고, 교실 안에 화초도 있고, 또 거기에는 지구본이 하나가 있었다고 합니다. 그래서 젊은 장학사가 손지호를 붙들고 물었다고 합니다. "얘야, 이 지구본이 보이니?" "예" "이 지구본이 왜 이렇게 옆으로 기울어져 있는 지 아니?" 그랬더니 손지호가 얼굴이 굳어지더니 정색을 하면서 "아저씨, 그거 제가 고장낸 거 아니에요. 제가 안 했어요"라면서 울먹거리더랍니다. 그래서 당황한 장학사는 옆에 있는 선생님에게 물었습니다. "선생님, 이거 어떻게 된 겁니까?" 지호 담임 선생님이 지구본을 보더니, "아저씨, 그것은 제가 확실히 아는데, 이 학교에 부임하기 전에 이미 그렇게 되어 있었습니다." 그러는 중에 학교에 장학사가 온 것이 알려져서 교장 선생님이 허겁지겁 달려왔습니다. 달려오더니 하는 이야기가 "아니, 장학사님. 말씀을 하고 오셔야지. 그리고 오면 제 방부터 오셔야지. 거기에 다 준비해 놓았는데 여길 오면 어떻게 합니까? 죄송합니다." 어이가 없어진 장학사님은 교장 선생님께 물었습니다. "교장 선생님, 이 지구본 이야기가 웬일입니까? 이럴 수가 있습니까?" 그랬더니 교장 선생님이 이렇게 대답을 하더랍니다. "장학사님도 잘 아시면서 뭘 그럽니까? 그게 국산품이라서 그렇습니다." 웃어보자고 한 이야기이지만, 그러나 우리는 Made in korea라는 콤플렉스에서 벗어나야 합니다. 내 교회에 대한 콤플렉스, 자기 삶에 대한 콤플렉스로부터 벗어나야 합니다. 사랑하는 여러분, 인생에서 만나는 모든 것은 우리가 세상을 어떻게 보느냐하는 세상을 보는 방식이 문제입니다. 목회를 하면 할수록, 나이가 들면 들수록, 또 인간이 젊은 나이에 실수들을 다 딛고 일어서서 성숙해지면 성숙해질수록 깨닫게 되는 하나의 사실은 문제는 없다는 것입니다. 문제를 보는 내 방식이 문제입니다. 우리가 이것 하나만 제대로 붙들어도 예수를 바로 믿는 것입니다. 문제를 바라보는 방식이 창조적이고 건강해야 합니다. 그러면 그 문제는 내가 붙잡아야할 하나님의 약속이요, 사명이 됩니다. 반면에 문제를 바라보는 방식이 부정적이고 파괴적이 되어서는 안됩니다. 그렇게 되면 문제는 내가 회피해야 할 무거운 짐이 되고, 고통이 되고, 아픔이 되고 맙니다. 기억하십시오. 똑 같은 문제이지만 그 문제를 바라보는 방식에서 엄청난 결과를 가져오게 됩니다. 부흥 2000을 작곡한 고형원 전도사님이 있습니다. 하루는 이 전도사님이 아들과 함께 놀이터에 놀러 갔습니다. 그 놀이터에서 전도사님이 아들의 손을 잡고 노래를 부릅니다. "나비야 나비야 이리 날아오너라 호랑나비 흰나비 춤을 추며 오너라 십자가에 달려서 예수 고난 보셨네…" 이 전도사님은 아들에게 동요를 불러준다는 것이 그만 찬송가를 부르고 말았다는 겁니다. 이 아버지의 모습을 아들은 기가 차다는 표정으로 쳐다보았다고 합니다. 고형원 전도사님은 입만 열었다고 하면 찬송가를 부른다고 합니다. 습관이라는 것이 이렇게 중요합니다. 그러므로 사랑하는 여러분, 오늘의 습관이 미래를 결정하듯 지금의 간절한 기도가 우리의 장래를 결정한다는 사실을 잊지 마시기 바랍니다. 우리는 신앙 생활을 하면서 자주 듣는 말이 있습니다. "기도는 만사를 변화시킨다." 따라서 하십니다. "기도는 만사를 변화시킨다." 믿으십니까? 그래도 기도하지 않는 분들이 있습니다. 도대체 무슨 배짱인지 모르겠습니다. 사랑하는 여러분, 기도는 죽어 가는 영혼을 살립니다. 기도는 만사를 변화시킵니다. 우리 주님께서 말씀하십니다. 내 집은 만인이 기도하는 집이다. 오늘 여러분의 삶이 힘드십니까? 곤고하십니까? 여러 상황이 나로 하여금 스트레스가 팍팍 쌓이게 하고 있습니까? 기도하십시오. 낙심하지 말고 구하십시오. 찾으십시오. 문을 두드리십시오. 사랑하는 여러분, 행복하십니까? 행복하셔야 됩니다. 짧은 인생을 살아오면서 나름대로 깨달은 것은 행복은 환경이 아니라 마음의 상태입니다. 같은 환경에 살면서도 불평과 원망 가운데 사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같은 환경에 살면서도 마음의 상태가 바뀌니까 갑자기 행복해져서 '여보, 고마워!' '얘들아, 고마워!' 하는 것입니다. 사랑하는 여러분, 과거에 얽매여 현재의 삶을 포기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우리들 주변에는 과거의 아픈 상처를 한없이 되씹으면서 살아가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불행한 사람이요, 어리석은 인생입니다. 기억하십시오. 과거는 이미 지나간 기억일 뿐입니다. 과거를 통해 교훈을 얻을 수는 있지만 그것에서 행복을 얻으려고 하는 것은 삶의 어리석은 낭비일 뿐입니다. 하나님 앞에 나온 사람들의 제일 첫 번째 특징은 과거로부터 해방하는 것입니다. "누구든지 그리스도 안에 있으면 새로운 피조물이라. 이전 것은 지나갔으니 보라 새 것이 되었도다" 그래서 뒤에 있는 것은 잊어버리고 앞에서 부르신 그 부름의 상을 바라보면서 중단 없이 달려가는 것입니다. 사탄이 공격하는 것을 자세히 보면 사탄은 과거의 기억과 상처를 끝없이 이용하고 또 이용합니다. 어떤 사람이 어떤 사람의 과거를 끝없이 물고 늘어지고 이용하는 모습을 보신다면, 그것은 그 사람이 하는 일이 아니라 그 속에 영적인 투쟁을 하고 있다는 것을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과거는 이미 지나간 기억일 뿐입니다. 과거가 뭐 특별한 것이 있습니까? 기억에만 남아 있는 것을 왜 붙들고 있느냐 말입니다. 인간은 과거의 회상력에서 일어나는 힘보다는, 미래의 환상에서 일어나는 힘이 훨씬 더 강합니다. 그러므로 사랑하는 여러분, 미래를 붙드시기 바랍니다. 10년 후, 20년 후, 30년 후. 하나님도 과거를 고치지 않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미래를 향한 꿈을 꾸는 자를 쓰십니다. 저는 오늘 하나님만을 줄기차게 믿고 따라갔던 사도 바울을 소개하려고 합니다. 그는 바다 한 가운데에서도 하나님만을 줄기차게 따라갔기에 거센 풍랑 가운데서 살아났습니다. 독사에게 물려도 줄기차게 하나님만을 의지했기 때문에 살아났습니다. 그는 하나님만을 섬긴다고 하는 그 이유 하나 때문에, 온 백성들에게 하나님을 믿게 하는 복음을 증거 한다는 이유 하나 때문에, 그가 착고에 차여 죄수의 신세가 되었습니다. 그는 죄수의 신세로 로마라고 하는 재판의 광장을 향하여 배를 타고 가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바다 한 가운데서 풍랑을 만났습니다. 해도, 별도 보이지 않고 캄캄한 밤에 폭풍우가 그냥 끝없이 14일 동안이나 진행됩니다. 그 배 안에는 276명이라고 하는 백부장을 비롯한 많은 군사들과 주민들이 타고 있었습니다. 속수무책입니다. 조그마한 배에 14일 동안 거센 풍랑이 휘몰아치는 데에 무슨 방법이 있겠습니까? 사랑하는 여러분, 믿는 사람이나 믿지 않는 사람이나 다른 것은 하나입니다. 믿는 사람은 속수무책인 가운데서도 기도합니다. 그러나 믿지 않는 사람은 불평합니다. 내가 참 믿음인가 아닌가는 여기에 달려있습니다. 믿음의 사람은 하나님의 능력을 믿기 때문에 기도합니다. 믿음이 없는 사람은 불평합니다. 원망합니다. 시기합니다. 투쟁을 합니다. 그렇습니다. 문제는 누구에게나 있습니다. 문제는 어디에나 다 있습니다. 하나님의 교회인 이곳 언양 영신교회에도 문제는 있습니다. 세상에서 문제가 없는 유일한 곳은 공동묘지입니다. 사람이 사는 모든 곳에는 문제가 있습니다. 그러나 믿음의 사람은 엎드려 기도합니다. 내 눈에 보이는 그 문제는 하나님이 나에게 맡겨주신 사명이라고 생각하고 붙잡습니다. 그러나 믿음이 없는 사람은 원망합니다. 불평합니다. 짜증을 냅니다. 결국에는 그 문제가 짐이 되고 부담이 되어서 떠나갑니다. 사랑하는 여러분, 문제가 보이십니까? 그러면 엎드려 더 기도하시기 바랍니다. 그것이 하나님께서 나에게 보여주신 사명이라고 생각하고 붙잡으시기 바랍니다. 사도 바울이 그랬습니다. 배 안에 있는 모든 사람들이 절망에 싸여 두려워하고 있는 그 풍랑 가운데서도 바울은 엎드려 기도했습니다. 하나님께서 모든 기도에 응답한다는 사실을 압니다. 그래서 폭풍우가 몰아치는 상황에서 기도하다가 벌떡 일어나더니 배 안에 있는 사람들에게 말합니다. "여러분, 염려하지 마십시오. 근심하지 마십시오. 내가 섬기는 하나님이 어제 밤에 내게 말씀했습니다. 이 배는 풍랑에 다 무너진다고 할지라도 276명인 우리의 생명은 한 사람도 다치지 않고 구원해 주신다고 내가 섬기는 하나님이 말씀하셨습니다." 사랑하는 여러분, 그날 밤에 무슨 일이 일어 났는 줄을 아십니까? 놀라운 것은 죄수로 끌려가던 사람이 그 풍랑과 함께 지도자가 되고, 죄수로 끝없는 탄압과 견디기 힘든 고생을 시키던 로마 군인들은 오히려 죄수를 의지해야 하는 웃지 못할 사건이 일어납니다. 이것이 주님의 역사입니다. 이것이 진실한 믿음의 역사입니다. 저는 하나님을 의지하는 사람들 속에서 지금도 일어나는 돌변적인 사건들을 얼마든지 증거할 수 있습니다. 얼마든지 보고 있습니다. 얼마든지 간증합니다. 하나님의 역사만 일어나면, 하나님의 개입만 일어나면 인간으로는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웃지 못할 그런 놀라운 일들이 얼마든지 일어납니다. 보십시오. 끌려가던 자가 지도자가 되고, 잡혀가던 자가 지도자가 됩니다. 죄수를 감시하던 자가 그 죄수를 의지하는 웃지 못할 사건이 일어났습니다. 그리고 그들이 지금 말카라고 하는 섬에 겨우 도착했습니다. 도착하고 나니까 얼마나 춥습니까? 옷은 다 젖었습니다. 14일을 거의 죽음에서 살아났습니다. 마침 섬에 있던 토인들이 몰려왔습니다. 불을 피우고 먹을 것을 갖다 주면서 융숭한 대접을 합니다. 그래서 그들이 모닥불을 피워놓고 옷을 말리면서 추위를 견뎌냅니다. 사람들은 계속해서 모닥불을 피우기 위해 흩어져 있는 나뭇가지들을 모읍니다. 사도 바울도 그렇게 했을 겁니다. 그런데 그 나뭇가지에 있던 뱀이 갑자기 툭 튀어나오더니 사도 바울의 손을 덥석 물었습니다. 토인들은 소리를 치면서 하는 이야기가 '이 사람이 살인자다. 이 사람이 무서운 죄인이다. 이 사람이 하나님을 이야기하지만 뱀이 물었으니 틀림없이 하나님이 징계를 했다. 바다에서는 어쩌다 살아났는지 모르지만 뱀에 물렸으니 이제 곧 죽으리라.' 그런데 사도 바울에게는 어떤 변화도 일어나지 않습니다. 자기 손을 물었던 뱀을 툭툭 털어 가지고 집어서 불 속에 집어넣어 뱀이 터져 죽었습니다. 오히려 그의 모습은 태연합니다. 아무렇지도 않고 하나님께 감사를 하고 있습니다. 바울의 이 광경을 본 토인들이 무릎을 꿇고 말합니다. "신이 이 섬에 왔다" 사랑하는 여러분, 가만히 보면 우리가 당한 불행이 다 나쁜 것만은 아닌 것 같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혈기와 감정과 자기 재주로 인생을 살려고 하지 마십시오. 당한 불행으로 인하여 하나님의 살아 계심을 증거하는 일이 얼마든지 있습니다. 저는 우리가 섬기는 하나님이 오늘도 살아 계신 것을 믿습니다. 우리가 섬기는 하나님이 우리의 가는 길마다 살아 역사하는 것을 알고 믿습니다. 우리가 섬기는 하나님께서는 우리의 생활 속에서 믿는 자를 통하여 살아 계심을 증거하기를 원하신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어떠한 형편에서도 하나님께서는 합력하여 선을 이루시는 분이심을 확실히 믿습니다. 이 사실을 믿는다면 사랑하는 여러분, 어떠한 사건이든지 어떤 불행의 한 가운데에서도 그 입에서 하나님의 역사하심을 거부하지 마십시오. 어떤 풍랑 가운데 내 몰렸다고 할지라도 믿음 없는 자처럼 행동하지 마십시오. 믿음 없는 말을 하지 마십시오. 무릇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성도들은 사람들을 만날 때 미래에 대한 기대를 포기해서는 안됩니다. 하나님의 영에 취한 사람은 어떠한 사건이든지 어떤 불행의 한 가운데에서도 그 입에서 하나님의 예언을 그치지 않습니다. 우리 예수님을 보면 사람을 만날 때에도 제일 먼저 한 일이 예언입니다. 베드로를 보십시오. 예수님께서 베드로를 처음 만났을 때 그의 성격은 몹쓸 사람이었습니다. 그는 언제나 천방지축이었습니다. 그의 외모에 무슨 희망이 있었고, 그 속에 무슨 기대할 만한 게 있었겠습니까? 그러나 주님께서 그를 처음 본 순간에 뭐라고 말씀하셨습니까? "네가 요한의 아들 시몬이니 장차 게바라 하리라." 여기에서 게바는 바위 또는 반석을 아람어로는 게바라고 하고, 그리스어로는 베드로라고 합니다. 지금 주님께서는 3년 후의 베드로를 그리고 있는 것입니다. 3년 후에 너는 세상을 움직일 수 있는 반석이 될 것이라고 말씀하십니다. 장차 너는 세상에 복음을 싣고 갈 수 있는 반석이 되리라고 말씀하십니다. 성격이나 외모에서 어떠한 기대와 희망을 찾아 볼 수 없었던 베드로였습니다. 그런 사람이 주님을 만나면서 3년 후에 '너는 게바가 되리라'는 말씀을 붙들고 희망을 가지고 자신의 삶을 만들어 나갔습니다. 그렇습니다. 사람을 만날 때, 이 사람은 장차 큰 일을 할 사람이라는 기대를 가지십시오. 내 아이들에게도 '너는 장차 하나님과 이 나라를 위해서 큰 일을 할 것이다'는 기대를 심어 주십시오. 더 중요한 것은 자신에 대한 예언입니다. 3년 후에 나는 이 성전에서 반석이 되리라는 예언을 하십시오. 3년 후에 나는 이 성전에서 하늘의 천사도 흠모할만한 믿음의 사람이 되어 있을 것이라는 자기 예언을 하십시오. 성삼위 하나님의 이름으로 부탁드립니다. 제발 너절너절하게 종교놀이를 하지 마십시오. 편협된 자기 생각에 사로잡혀서 수용성이 없는 사람이 되지 마십시오. 신앙과 신념은 다릅니다. 자기 신념을 신앙으로 착각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런 사람은 조직 속에 자기 방식, 자기 생각을 강조하는 사람입니다. 이런 사람은 결코 반석 같은 인물이 될 수가 없습니다. 사랑하는 여러분, 모든 부정적인 자기 파괴의 습성들을 뱀을 떼어내듯이 이 시간 하나님의 전에서 다 털어 버리고 하나님의 도움을 간구하십시오. 그래서 10년 후에 내 삶의 이야기를 내 놓았을 때 나와 같은 경험을 하고, 나보다 더 많은 절망 가운데 있는 사람들이 내 삶을 바라보면서 하나님의 은혜를 체험할 수가 있어야 합니다. 그런데 여러분, 우리가 최선을 다한다고 하는 것은 내 힘만으로 하는 것을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 그것은 결코 최선이 아닙니다. 하나님은 한 사람이나 한 조직에게 절대로 모든 것을 주지 않습니다. 겸손한 마음을 가지고 내가 할 수 없는 일들에 도움을 요청하며 사는 것, 그것이 최선을 다하는 삶입니다. 오늘 이 시간에 우리는 사람의 도움을 받는 것도 중요하지만 하나님의 도움을 받는 것이 훨씬 더 중요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하나님과의 어설픈 관계에서 벗어나야 합니다. 하나님과의 나약한 관계에서 벗어나야 합니다. 하나님과의 부끄러운 관계에서 벗어나야 합니다. 하나님과의 신뢰할 수 없는 관계를 거부해야 합니다. 여러분이 예배를 마치고 나가는데 지나가는 학생이 좇아오더니 '돈 만원만 주세요' 라고 요청을 합니다. 주실 겁니까? 안 줍니다. 그런데 집 앞에 거의 가까이 왔는데 어느 아이가 좇아오더니 '돈 만원!' 하니까 묻지도 않고 보지도 않고 줍니다. 누굽니까? 내 아들입니다. 왜? 관계가 든든하기 때문입니다. 관계가 확실하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이 시간 하나님 앞에서 '주세요, 주세요' 하면 줄 것 같습니까? 주십니다. 믿으시기를 바랍니다. 그러므로 사랑하는 여러분, 내가 어디를 가던지, 지금 내가 어느 상황에 처해 있든지, 설령 아무리 불행의 한 가운데 있다고 할지라도 하나님만을 끈질기게 의지하시기 바랍니다. 하나님과의 관계가 흔들리지 않기를 바랍니다. 그럴수록 먼저 그의 나라와 그의 의를 구하시기를 바랍니다. 우리의 미래는 우리의 꿈에 의해서 결정됩니다. 기억하십시오. 여러분의 미래가 재산에 의해서 결정되는 것이 아닙니다. 실력에 의해서 결정되는 것도 아닙니다. 우리의 환상이 우리의 미래를 결정합니다. 이 땅에는 두 가지 창조관이 있습니다. 하나는 정신적 창조이고 또 하나는 눈에 보이는 물질적 창조입니다. 정신적 창조는 언제나 물질적 창조에 우선 합니다. 가령, 우리가 집을 짓는다고 가정을 해 보십시다. 집을 짓는데 무조건 자재부터 사옵니까? 땅부터 들고파고 봅니까? 시멘트 블록부터 만들어 옵니까? 아닙니다. 가만히 앉아서 마음의 그림을 그립니다. 안방은 어디에다 놓을까. 아이들 방은 어디에다 놓을까. 부엌은 어디에다 놓을까. 창은 어디로 내며, 대문은 어디에다 낼까. 정신의 지도가 물질의 집을 만들어 놓습니다. 이것이 창조의 원칙입니다. 왜 우리가 하나님 앞에 예배하러 오느냐? 습관적으로 오는 것이 아닙니다. 여기서 세상이 주지 못하는 하나님의 영감과 은혜를 받으며 정신적인 지도를 만드는 겁니다. 정신적 창조의 힘을 만드는 겁니다. 그러므로 사랑하는 여러분, 이 시간 지도를 만드시기 바랍니다. 믿음의 지도를 그리시기 바랍니다. 그것이 나타나기 전까지는 절대로 떠나지 마십시오. 10년 후, 10년 후에 여러분 자신의 모습이 어떤 모습으로 되어 있을 것 같습니까? 아니 10년 전의 모습은 어떠했습니까? 10년 전에 저는 집사람과 어린 아이들이랑 아는 사람이라고는 한 사람도 없는 이곳에 교회를 개척했던 시절이었습니다. 그때는 그래도 몇 날, 몇 일을 밤 새워도 지칠 줄 모르는 때였습니다. 그때는 지금처럼 머리도 이만큼은 안 빠졌습니다. 지금은 흰 머리카락이 검은 머리카락을 뒤덮고 있지만 그때는 흰 머리카락이 없었습니다. 앞으로 10년 후, 어쩌면 앞으로 10년 후에 우리 중에는 다시 볼 수 없는 인생 길을 떠나서 하나님의 품에 안긴 분도 계실는지 모릅니다. 앞으로 10년 후, 여러분의 자녀들 가운데는 대학에 진학한 아이도 있을 것이고, 또 진학을 놓고 고민하는 분들도 계실 겁니다. 사랑하는 여러분, 만일 10년 전부터 하루 1시간씩만 계속해서 어떤 일을 했더라고 하면 지금 어떤 사람이 되었을 것 같습니까? 지금 내 생애에 어떤 일이 일어났을 것 같습니까? 뭔가는 모르지만 지금보다는 확실히 달라졌을 겁니다. 오늘 이 말씀 앞에서 혹여 이런 생각을 하시는 분이 계십니까? "목사님, 제가 10년 전에 이 말씀을 들었더라면 좀 더 확실하게 살아왔을 텐데 말입니다. 10년 전에 제가 무엇인지는 모르지만 하루 한 시간씩만 어떤 일을 했더라면 지금의 내 모습은 완전히 달라졌을 텐데 말입니다." 그러나 여러분, 걱정하지 마십시오. 저와 여러분에게는 앞으로 10년이 있습니다. 하나님이 10년을 주셨습니다. 10년 안에 자신의 모습을 설계해 보십시오. 하나님 앞에서 10년 후 사람들이 나를 아름답게 다시 평가해 줄 것을 그려보십시오. 정신적 창조는 물질적 창조에 언제나 선행한다는 사실을 잊지 마십시오. 하나님의 영이 임하시면 환상을 봅니다. 하나님의 영이 임하시면 꿈을 꿉니다. 하나님의 영이 임하시면 예언을 합니다. 입이 열려 예언을 합니다. 10년 후 자신의 모습들을 예언하십시오. 여러분 자녀들의 모습을 예언하십시오. 회사의 모습을 예언하십시오. 내 사업의 모습을 예언하십시오. 내가 섬기는 영신 제단의 모습도 예언하십시오. 환상을 보십시오. 꿈을 꾸십시오. 만일 지속적으로 10년 동안 한 가지 일을 실행한다고 하면 자신의 삶에 놀라운 결과를 가져올 수 있는 그 한 가지 일에 이제부터 목표를 정하십시오. 저는 목회를 하면서 제일 안타까운 것은 우리의 신앙이 구체적이지 못하다는 것입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실제적인 신앙생활들을 하고 있지 않습니다. 구체적이 아닙니다. 감정적인 신앙을 하고 끝나고 맙니다. 그래서 기분이 좋을 때는 신앙도 좋습니다. 그러나 스트레스가 쌓이고 기분이 나쁠 때는 신앙도 내리막길입니다. 그래서 부부 사이에 금실이 좋을 때는 교회를 위해서 죽겠다고 하다가 사이가 나빠지면 싸늘하게 돌아서 버립니다. 그렇게 꿈이 없는 신앙의 모습으로 살지 마십시오. 사랑하는 여러분, 지금 여러분의 인생에서 제일 중요하게 여기는 7가지 역할이 무엇입니까? 그 7가지 역할과 관계된 중요한 인물과 그 이름과 그 관계를 머리 속에 한 번 떠올려 보십시오. 어느 사람과의 관계가 제일 나약한가? 지금 어디와의 관계가 제일 든든하지 못한가? 앞으로 내 인생에 어떤 유산을 남기고 싶습니까? 어떤 사람으로 평가받고 싶습니까? 아들 딸에게 어떤 사람으로 남고 싶습니까? 천국에 가서 우리 주님에게 어떤 평가를 받고 싶습니까? 내가 섬기는 내 교회의 형제들은 나를 어떻게 기억해 주기를 원하십니까? 다시 꿈을 꾸시기 바랍니다. 하나님은 사람을 축복하지 않고 그 꿈을 축복합니다. 하나님은 사람을 인도하지 않고 그 꿈을 인도합니다. 하나님은 사람을 지키지 않고 그 꿈을 지킵니다. 꿈이 없으면 무너집니다. 꿈이 없으면 방자해집니다. 꿈이 없으면 결국 폐기처분 되고 맙니다. 하나님, 이 영혼에 꿈을 주시니 감사합니다. 환상을 보십시오. 예언을 하십시오. 10년 후의 당신의 모습을 그리면서 꿈을 꾸십시오.
119 구조대/ 빌3:1-11/ 2001-12-06
119 구조대 빌3:1-11 제가 한국에서 목회를 할 때, 하루는 L 권사님 가정을 심방하게 되었습니다. 그 집 대문 가까이 이르렀을 때, 개 짖는 소리가 들렸습니다. 초인종을 누르자, 그 개는 침입자에게 경고라도 하듯이 맹렬히 짖어댔습니다. 권사님이 문을 열자, 저는 심방대원과 함께 마당을 지나 그녀의 집안으로 들어갔습니다. 그때도 개는 달려들 기세로 짖어댔습니다. 예배를 은혜롭게 마치고, 그 집을 나설 때였습니다. 또 다시 그 집 개가 나타나, 물듯이 달려들었습니다. 저는 개에게 아무런 적개심도 없음을 나타내려 했지만, 그 개는 막무가내였습니다. 옆에 있던 A권사님은, “이 개가 목사님이신 줄도 모르고, 왜 이렇게 짖어대지?”하고 말했습니다. 그 집을 나와 차를 타려고 문을 여는데, 그 개가 거기까지 따라 나와 제 뒤꿈치를 물었습니다. 며칠 후 L권사님을 만났습니다. 그녀는 “개를 funeral home에 보냈다”고 말했습니다. 만약 그 개가 도둑을 물었다면 어떻게 되었을까요? 아마 주인은 그 개를 칭찬하고 후한 상을 주었을 것입니다. 하지만 그 개는 주인을 축복하러 온 사람을 물었기 때문에, 주인으로부터 버림을 받고 말았던 것입니다. 2절에서 바울은 “개들을 조심하라”고 빌립보 교우들에게 경고하고 있습니다. 교회 안에도 주인 말을 듣지 않는 개가 있다고 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개가 단수가 아니라 복수인 걸 보면, 빌립보 교회 안에는 개가 한 마리가 아니라 여러 마리 있었음을 알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개로 불린 사람들은 어떤 사람들일까요? 바울은 그 개들이 악한 일꾼들이며, 할례를 주장하는 사람들이라고 설명하고 있습니다(2절). 그들은 아마 유대인 크리스천 (Jewish Christians)이었던 것 같습니다. 유대인들은 할례를 받음으로써 하나님의 자녀가 된다고 믿었습니다. 그래서 그들은 이방인 교우들에게 “여러분이 정말로 하나님의 자녀라면, 반드시 할례를 받아야 합니다.”고 주장했던 것입니다. 그러나 이런 주장은 사도적 가르침 (apostolic teachings)과 대치된 것이었습니다. 사도 요한은 그의 복음서 1:12-13에서 이렇게 증거 합니다. “12그러나 그를 맞아들인 사람들, 곧 그 이름을 믿는 사람들에게는,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특권을 주셨다. 13그들은 혈통으로나 육정으로나, 사람의 욕망으로 나지 않고, 하나님께로부터 났다.” 아브라함의 피를 물려받고, 율법을 준수하고, 할례를 받았다고 해서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것이 아니라, 예수님을 인생의 주인으로 영접한 사람만이 하나님의 자녀가 된다고 하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예수님을 영접한다”, “그 분을 인생의 주인으로 모신다”는 건 무엇을 뜻할까요? 바울은 로마서 2:28-29에서 이렇게 증거 합니다. “28겉모양으로 유대 사람이라고 해서 유대 사람이 아니요, 겉모양으로 살에다가 할례를 받았다고 해서 할례가 아닙니다. 29오히려 속이 유대 사람인 사람이 유대 사람이며, 율법의 조문을 따라서가 아니라, 성령을 따라서 마음에 받는 할례가 참 할례입니다. 이런 사람은, 사람에게서가 아니라, 하나님에게서 칭찬을 받습니다.” 내 몸에 하나님의 자녀라는 낙인을 찍는다 할지라도, 내가 내 인생의 주인으로 군림하는 한, 나는 절대로 하나님의 자녀가 될 수 없다는 것입니다. 예수님을 인생의 주인으로 모시고 사는 사람만이 진정한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것입니다. 그런데 유대인 크리스천은 할례를 받지 않으면 하나님의 자녀가 될 수 없다고 주장하고 나섰습니다. 그리고 할례 받지 않은 이방인들을 ‘개’로 불렀습니다. 그런데 바울은 “개는 오히려 너희들이다”라고 선언하고 있는 것입니다. 자기들의 못된 마음자세는 바꿀 생각을 안 하고, 교만한 마음으로 남을 비난하고 정죄하고 있으니, 그들이 개가 아니고 무엇입니까? 또 제가 개인적으로 경험한 바로는, 개는 따라다니면서 물려고 듭니다. 실제로 유대인들은 바울이 가는 곳마다 따라다니며, 그를 비난하고 물고 늘어졌습니다. 그래서 그는 로마교회에 보내는 편지에서도, 고린도교회에 보내는 편지에서도, 갈라디아교회에 보내는 편지에서도, 빌립보교회에 보내는 편지에서도, 골로새교회에 보내는 편지에서도 할례 문제를 언급해야 했습니다. 바울은 이런 사람들을 가리켜서 ‘개’라고 불렀고, ‘악한 일꾼’으로 간주했습니다. 예나 지금이나 유대인들의 신앙적인 열심은 대단합니다. 그러니 이들은 어느 교회에서나 큰 일꾼들이었을 겁니다. 그러나 교회에 기여를 많이 하는 일꾼이라고 해서 다 좋은 것은 아닙니다. 주인의 뜻과 반대된 주장을 하는 일꾼은 악한 일꾼이라고 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주인 말 듣지 않고 남을 물어뜯으려 한다면, 결국 그 개는 주인으로부터 버림을 받고, 비참한 최후를 맞을 수밖에 없는 것입니다. 3절에서 바울은 이렇게 증거 합니다. “하나님의 영으로 예배하며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자랑하며, 육체를 신뢰하지 않는 우리야말로, 참으로 할례를 받은 사람입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영으로 예배한다? 이 말은 무슨 뜻일까요? 이 말은 “예수 안에서 자랑한다”는 것과, “참 할례를 받았다”는 것과 어떤 연관이 있을까요? 예배는 우리가 주장하는 시간이 아니라, 우리가 하나님에 의해 주장되는 시간이라는 것입니다 (Worship is not the time you claim but you are claimed). 내 돈을 하나님께 드렸다고 생각하고 내가 봉사했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교회에 대한 기여도가 높을수록 교만해지고, 인정받지 못할 경우 사나운 개로 변합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것을 하나님께 돌려드렸을 뿐이라고 생각하고 하나님이 힘 주셔서 봉사했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그리스도 안에서 하나님을 자랑합니다. 그런 사람은 하나님의 자녀라고 하는 낙인을 영혼에 새겨놓은 사람입니다. 이것이 바로, 유대교인의 관점과 그리스도인의 관점이 갖는 근본적인 차이점인 것입니다. 그러나 오늘날 교회 안에도 유대적 그리스도인들이 많이 있습니다. 특히 미국 사회에서 사는 한인들은 사회적으로 인정받을 기회가 적기 때문에, 그들에겐 자신의 훌륭함을 교회에서 인정받고 보상받으려는 심리가 강하게 작용합니다. 그러나 만일 인정받지 못하면, 교회를 떠나게 됩니다. 떠나도 그냥 떠나면 좋으련만, 사납게 짖고 이 사람 저 사람 물어뜯고서 떠납니다. 그래서 교회는 크고 작은 분쟁으로 시끄러워지게 되고 그리스도의 몸엔 상처가 아물 날이 없게 되는 것입니다. 교회란 어떤 곳입니까? 잘못하는 것보다 비난하는 것이 더 나쁘다는 걸 아는 사회입니다. 일 잘 못하는 것보다도 자랑하는 것이 더 나쁘다는 걸 인정하는 사회입니다. 왜 그렇습니까? 아무도 자신의 공로로 하나님의 자녀가 된 사람이 없기 때문입니다. 전혀 자격을 갖추지 못했지만, 하나님의 은혜로 말미암아 그 분의 자녀로 인정되었기 때문인 것입니다. 그러나 유대인들은 할례를, 하나님의 자녀라고 하는 육체의 증거를 자랑했고, 할례 받지 못한 이방인들을 비판하고 정죄했습니다. 그런데 자랑할 것으로 따지자면, 바울에겐 자랑할 것이 많이 있었습니다. 그는 율법의 규정에 따라 난 지 8일 만에 할례를 받았고, 이스라엘의 귀족인 베냐민 지파의 혈통을 가졌고, 양친이 다 히브리 사람이었고 [=“히브리 사람 가운데서도 히브리 사람”이라는 말은 바로 “아버지와 어머니가 다 히브리 사람”이라는 뜻입니다], 율법을 엄격히 준수하는 소수의 바리새파 사람 [그 당시에 바리새인들은 약 6,000명 정도에 불과하였음]이었고, 유대교의 이단인 그리스도교를 박해할 만큼 그의 종교적 열심은 열렬했으며, 율법의 의로는 흠 잡힐 데가 없는 사람이었습니다(5-6절). 유대교의 관점에서 볼 때, 바울은 완벽한 사람이었습니다. 그러나 그가 그리스도를 만났을 때, 그는 자신의 훌륭한 이력서를 마치 전과기록처럼 해로운 것으로 여기게 되었습니다(7절). 그리고 이제는 그리스도를 얻기 위해 자신의 모든 공적을 벗어던지고 벌거숭이가 되었습니다(8절). 바울은 왜 이처럼 지난 날 자신의 자랑거리가 되었던 일들을 더러운 오물로 간주하고 있는 것일까요? 여기서 바울은 자신의 실패를 회상하고 있습니다. 그는, 인간이 자신의 의로 하나님 앞에 서려고 할 때는, 하나님의 뜻을 거스르고, 하나님의 원수가 될 수밖에 없다는 자신의 실패한 경험 위에 서 있는 것입니다. 바울은 8b-9절에서 이렇게 고백합니다. “8b나는 그리스도 때문에 모든 것을 잃었고 그것들을 오물로 여깁니다. 그것은 내가 그리스도를 얻고, 9그리스도 안에 있음을 인정받으려는 것입니다. 그리고 율법에서 오는 나 스스로의 의가 아니라 그리스도를 믿는 믿음으로 말미암아 오는 의, 곧 믿음에 근거하여 하나님께로부터 오는 의를 가지려는 것입니다.” 그리스도 안에 있는 사람, 즉, 자신의 의를 버리는 사람만이 하나님이 주시는 의를 얻을 수 있다고 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인간에게 자기 의를 버리는 것만큼 어려운 일은 없을 것입니다. 만약 자기 의가 없다면, 인간은 주장하지 않습니다. 인간은 자기의 주장이 통하고, 효력을 미칠 때, 기뻐합니다. 그러나 자기의 주장이 통하지 않고, 효력을 미치지 못할 때, 무시당했다고 느끼고 심한 좌절감을 드러내게 됩니다. 섭섭하다고 말하는 사람은 자기의 의를 바탕으로 주장하고 있는 것이고, 자기주장이 관찰되지 않으니까 뭔가 불만을 표시하고 있는 것입니다. 저에겐 두 아들이 있습니다. 전반적으로 평가해 보면, 큰 아들이 작은 아들보다 더 착합니다. 그러나 얻는 것은 둘째가 더 많습니다. 그것은 각각의 주장하는 방식에 기인합니다. 둘째는 뭔가 갖고 싶은 게 있으면 부모에게 와서 애교를 부립니다. 그러면 부모는 처음에 주려고 계획하지 않았다가도 주게 됩니다. 그런데 첫째는 요구를 할 때, 가끔 불만조로 얘기할 때가 있습니다. 그러면 부모는 주려고 마음먹었다가도 주지 않습니다. 뭐 마치 부모가 당연히 해 주어야 할 것을 해 주지 않았다는 식으로 말하면, 해 주려고 마음먹었다가도 그 마음이 쏙 들어가게 되어 있는 것입니다. 이건 아이를 둘 이상 키워보신 분이라면, 여러 번 경험하신 일일 것입니다. 여러분, 인간 부모도 자녀들이 자기 의를 바탕으로 주장하지 않길 바랍니다. 목회자도 그러합니다. “목사님이 이렇게 해야 되는 것 아니냐?”고 불만을 표시하는 사람들은 얻을 것도 못 얻습니다. 목사가 당연히 해 주어야 할 것을 안 해 준다는 식으로 말하면, 주는 사람도 기분 나쁘고, 줄 생각도 사라지게 됩니다. 그렇지 않습니까? 불만하면서 해 달라고 그러면, 내 자식에게도 안 해 주는데, 교인은 내가 낳지도 않은 사람이 아닙니까? 하나님 앞에서는 더욱 그러합니다. 하나님은 자기 의를 주장하는 사람을 절대로 용납하지 않으십니다. 왜 그렇습니까? 여러분, 의의 원천 (source)이 섬김의 대상을 결정합니다. 자기로부터 오는 의를 주장하는 사람은 절대로 하나님을 섬길 수 없습니다. 오히려 하나님 대신 자기 자신을 섬기게 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하나님은 자기 의를 주장하는 사람을 절대로 용납하지 않으십니다. 9절에서 바울은 “그리스도 안에 있음을 인정받으려 한다.”고 고백하고 있는데, 도대체 이 말이 무슨 뜻입니까? “그리스도 안에 있는다.”는 것은 “자기 의를 가지고 말하지 않는다.”는 것을 말합니다. 그것은 사람에 대해서도 그러하고, 하나님에 대해서는 더욱 그러합니다. 여러분, 간음한 여인이 현장에 붙잡혀 왔을 때, 예수님이 어떤 태도를 취하셨습니까? 자기 의를 바탕으로 주장하는 모든 사람들을 물리치셨습니다. 죄 없는 사람만 이 여인을 돌로 치라 그러셨습니다. 또, 예수님은 바리새인의 기도와 세리의 기도 중에 누구의 기도를 하나님이 받으신다고 그러셨습니까? “나는 소득의 1/10을 헌금하고, 일주일에 하루를 금식하며, 하루에 세 번씩 기도한다.”고 말하는 사람들, 자기 의를 가지고 말하는 바리새인의 기도는 하나님께서 물리치신다고 하셨습니다. 그리고 성전에 감히 들어갈 용기도 내지 못하고, 먼발치에서 가슴을 치면서, “하나님 이 죄인을 용서하소서.” 하고 기도하는 사람들, 아무 의도 말하지 못하는 세리의 기도를 하나님께서 기뻐 받으신다고 하셨습니다. 자기 의론 아무도 하나님 앞에 설 수 없습니다. 교회란 자기 의로 서지 않고 하나님이 주시는 의로 서는 연습을 하는 곳입니다. 교회 안에 자기 의로 서려는 사람들이 있기 때문에, 교회는 평안할 날이 없고, 그리스도의 몸엔 아물지 않은 상처가 계속 생겨나는 것입니다. 영원한 생명은 결코 공로로 얻어지지 않습니다. 부활은 자기 의를 죽이고 하나님의 의를 가지고 사는 사람에게만 허락되는 하나님의 은총인 것입니다. 10-11절에서 바울은 이렇게 증거 합니다. “10내가 바라는 것은 그리스도를 알고 그분의 부활의 능력을 깨닫고 그분의 고난에 동참하여 그분의 죽으심을 본받는 것입니다. 11그리하여 나는 어떻게 해서든지 죽은 사람들 가운데서 살아나는 부활에 이르고 싶습니다.” 도대체 이 말을 어떻게 이해해야 되는 것입니까? 부활하기 위해서는 누구나 고난 받아야 한다는 뜻입니까? 누구나 고난 받으면 영원한 생명을 얻을 수 있다는 뜻입니까? 여러분이 받는 고난을 가만히 살펴보십시오. 어떤 고난은 하나님이 주시는 것도 있습니다. 그러나 대부분의 경우 고난은 여러분의 어리석음이나 자기 의를 주장하는 것 때문에 발생합니다. 여러분 그런 고난도 십자가 고난에 동참하는 것입니까? 여기서 바울이 말하는 고난은 내 어리석음 때문에 생겨나는 고난도, 자기 의를 주장함으로써 생겨나는 고난도 아닙니다. 바로 자기 의를 주장하지 않기 때문에 따라오는 고난을 말하고 있는 것입니다. 예수님은 죄 없고 흠 없는 분이셨지만, 자기 의를 주장하지 않으셨고, 결국 많은 고난을 당하시고 십자가에 달려 죽으셔야만 했습니다. 우리가 그리스도인이 되었다는 건 그리스도와 똑같은 운명을 걷게 되었다는 것을 뜻합니다. 자기 의를 주장하지 않기에 고난당하고 심지어 죽임을 당하게 된다고 하는 것입니다. 바울은 이걸 바라고 있었고, 초대교회 교인들은 순교로써 그 진리성을 입증했던 것입니다. 여러분이 아시는 대로, 지난주에 타이완에서 지진이 발생했습니다. 그래서 수천 명이 죽거나 부상을 당했습니다. 무너진 건물에 매몰된 생존자를 구해내기 위해서 세계 여러 나라에서 구조팀을 파견했습니다. 며칠 전 모든 TV 뉴스는 6살 난 장징훙 군이 한 구조팀에 의해 극적으로 구출되는 장면을 보도했습니다. 이 구조는 흔히 생존 가능 시간의 마지노선인 72시간을 무려 18 시간 넘은 90시간이 지난 뒤에 이루어졌다는 점에서 더 극적으로 여겨지고 있다고 뉴스는 보도했습니다. 그러면서 화면을 보고 있는데, 구조원의 등 뒤에 “긴급구조대”라는 한글이 적혀 있는 것을 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바로 장 군을 구해낸 것은 한국에서 파견된 119구조대원들이었던 것입니다. 여러분, 구원은 이와 같은 것입니다. 내가 꼼짝할 수 없고, 아무 것도 할 수 없는 상황에서, 누군가 나를 죽음의 잿더미에서 꺼내주는 것과 같은 것입니다. 만약 그 소년이 스스로를 구하기 위해 안간힘을 썼다면 어떻게 되었을까요? 자기 의를 주장하지 않는 사람은 엄청난 무게의 콘크리트 구조물에 짓눌릴 수 있습니다. 목마름, 배고픔, 추위, 외로움, 공포--이런 고난이 엄습해 올 것입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이런 사람을 반드시 구원하십니다. 이것이 바로 복음입니다. 이 번 한 주간도 수많은 고난의 현장에서 하나님의 구원을 경험하는 여러분이 되시기를 축원합니다.
119 구조대/빌3:1-11
119 새생명 전도운동/마18:12-14 | 마18장
119 새생명 전도운동/마18:12-14 | 마18장 2011.09.16 10:23 말머리없음 퍼스나콘/아이디 영역 토순이(shh3994) 카페스탭 1:1대화 http://cafe.naver.com/hy0172/130586 할렐루야! 때아닌 폭설로 계절을 잊어버리겠습니다. 주님의 장중에 우리를 붙드시고 지켜주신 주님께 감사와 찬양을 올려드립니다. 3월의 첫 번째 주일이면서 사순절 기간중 둘째 주일을 맞았습니다. 이 사순절 기간동안 성도들은 주님의 크신 은혜를 잊지않도록 서로서로 격려하면서 주님의 은혜를 묵상하며 주님이 기뻐하시는 일을 행하시므로 이 기간을 은혜롭게 보내시기를 축원합니다! 전 세계 교회가 이 사순절 기간에는 경건한 생활에 힘쓰고자 기도하는 일, 전도하는 일, 말씀듣는 일, 그리고 주님의 십자가를 깊이 묵상하는 그런 경건된 삶을 보내고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지금 우리 교회는 예수님께서 우리를 구원하시기 위해 이 땅에 오셔서 십자가에서 죽으시고 다시 부활하신 부활주일을 앞에 두고, 40일동안 주님의 그 십자가의 고난을 묵상하며 고난의 자취를 더듬어 보는 사순절 기간을 맞이해서 119새생명 전도운동을 전개하고 있습니다. 이 119새생명 전도운동은 한 성도가 한 가정을 구원하는 운동이요,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생명을 살리는 운동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외아들 예수그리스도를 이 땅에 보내셨습니다. 죄와 허물로 죽었던 우리를 살리시려고 십자가를 지시고 우리 모든 죄 값을 지불하고 죽으셨다가 장사한지 사흘만에 죽음의 권세를 이기고 부활하셨습니다. 그 사실을 믿음으로 하나님의 자녀로 거듭 태어나 영원한 천국을 소유하고 살아 살 수 있는 영생의 축복을 받은 이 놀라운 사실을 우리가 기억하면서 이 새생명 전도운동을 전개하게 되었습니다. 감사하게도 이 사순절기간인 지난주간에 필리핀의 영혼구원을 위해 우리 교회에서 세운 선교지의 3개 교회 헌당식을 했는데 참으로 은혜롭고 감격스러웠습니다. 비록 우리교회는 아직 헌당을 하지 못했지만 선교지의 미 전도 종족교회를 세 교회나 헌당하게 되어 얼마나 감사한지 모릅니다.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일이기 때문에 우리가 어렵더라도 선교는 중단할 수 없는 것입니다. ‘가든지 보내든지!’ 사랑하는 성도여러분! 선교지에서는 이방인의 영혼구원이 이루어 지고, 바로 우리가 있는 이 곳에서는 민족 구원의 전도현장이 되어야 할 것입니다. 저는 오늘 본문의 말씀을 중심으로해서 ‘119 새생명 전도운동’는 제목으로 왜 우리가 이 새 생명을 살리는 전도운동을 해야 될 것인가를 성경속에서 찾아 보고자 합니다. 첫째, 그것은 새생명을 살리는 일이 하나님의 뜻이고, 하나님의 소원이기 때문입니다. 딤전2:4에 “하나님은 모든 사람이 구원을 받으며 주님을 아는데 이르기를 원하신다”고 말씀하시고 있습니다. 또한 구약성경 민6:24에 “하나님은 당신의 백성들이 은혜 받기를 원하시고 은혜 주시기를 원하시고 평강 주시기를 원하시고 복 주시기를 원하신다”고 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당신의 사랑하는 백성들이 잘 되기를 원하십니다. 물론 세상에서도 잘되어야겠지만 영혼이 잘되어 구원받기를 원하신다는 말씀입니다. 오늘 본문 말씀 마18:14에 “이와 같이 이 소자 중에 하나라도 잃어지는 것은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의 뜻이 아니라”고 했습니다. 보잘 것 없는 어린 아이 하나라도 지옥가는 것은 하나님은 원치 아니하신다는 말씀입니다.벧후3:8-9에 “사랑하는 자들아 주께는 하루가 천년 같고 천년이 하루 같은 이 한 가지를 잊지 말아라 주의 약속은 어떤 이의 더디다고 생각하는 것 같이 더딘 것이 아니라 오직 너희를 대하여 오래 참으사 아무도 멸망치 않고 다 회개 하기에 이르기를 원하시느니라” 우리 같으면 못된 일 하는 사람은 망하기를 원하고 나쁜 일하는 사람은 벌 받기를 원하는 것이 사람의 마음입니다. 우리 하나님은 하나님을 대적하는 자였든지 하나님을 핍박하고 하나님의 일을 방해했던 자라고 해도 하나님은 회개하고 다 구원받기를 원하신다는 사실입니다. 한사람이라도 더 구원하시기 위해 예수님의 재림의 때를 지금도 연장 시키시고 있음을 믿으시길 바랍니다. 우리 하나님은 한 사람도 멸망 받기를 원치 않습니다. 한 사람도 지옥 가기를 원치 아니하십니다. 모두 다 구원받아서 천국 가기를 원하시는 줄 믿으시길 바랍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하나님의 소원처럼한 사람이라도 더 구원얻게 하기 위해서 이 119 새생명 전도운동에 참여해야 합니다. 어떤 사람은 왜 사랑 많으신 하나님이 지옥을 만드셨는가 의문을 갖습니다. 주께서 지옥을 만드신 이유는 마귀와 그 사자들을 위해서 만들었다고 말씀합니다. 그러나 사람들이 하나님의 말씀을 불순종 하고 마귀를 쫓아가면 결국 마귀가 가는 지옥에까지 함께 갈 수 밖에 없습니다. 이 지옥은 꺼지지 않는 불이 있는 곳입니다. 구더기도 죽지 않는 곳입니다. 그리고 이 지옥은 한번 들어가면 절대로 나올 수가 없습니다. 지옥은 영원히 고통받는 곳입니다. 감옥에 죄를 짓고 들어갔더라도 출옥할 날을 기다리면서 살아갑니다. 심지어 사형수로 확정되었어도 대통령의 사면장을 받으면 풀려납니다. 그러나 이 지옥은 한번 들어가면 영원히 그곳에 살 수 밖에 없는 절망의 곳이라고 성경은 말씀 하고 있습니다. 우리 하나님은 이런 무서운 지옥에 한 사람이라도 가는 것을 원치않으십니다. 하나님아버지의 소원을 이루어 드리는 영혼구원이야말로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뜻이요, 하나님의 소원입니다. 그래서 우리 교회도 하나님의 뜻을 따라 119 새생명 전도운동을 전개하는 것입니다. 둘째, 주님이 이 땅에 오신 목적이기 때문에 새생명 전도운동에 힘써야 합니다. 마9:12-13-“건강한 자에게는 의원이 쓸데 없고 병든 자에게라야 의원이 쓸데 있느니라 너희는 가서 긍휼을 원하고 제사를 원치 아니하노라는 뜻이 무엇인지 배우라 내가 의인을 부르러 온 것이 아니요 죄인을 부르러 왔다”고 했습니다. 우리 주님은 긍휼을 제사보다 더 원하십니다. 우리 주님은 영혼을 불쌍히 여기십니다. 건강한 사람에게는 의사가 필요 없습니다. 병원이 왜 생깁니까? 병들고 약한 자들을 위해서 병원이 생기는 것이고 의사가 필요한 것입니다. 교회가 왜 필요합니까? 주님의 뜻을 따라 죄인을 구원하기 위해서 교회가 필요한 것입니다. 어떤 사람은 “나는 죄가 많아서 예배당에 못 가겠다”고 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아닙니다. 예배당은 죄인이 오는 것입니다. 죄인이 와서 병 고침 받고 건강하게 의인이 되는 것이 예배당인줄 믿으시길 바랍니다. 예수님은 의로운 자를 부르러 오신 것이 아닙니다. 죄인을 구원해서 의인을 만드시기 위해 오셨습니다. 예수님은 바로 죄와 허물로 죽은 자를 구원하시기 위해 오셨습니다. 그래서 막1:38-39 “이르시되 우리가 다른 가까운 마을들로 가자 거기서도 전도하리니 내가 이를 위해 왔노라 하시고 이에 온 갈릴리에 다니시며 저희 여러 회당에서 전도하시고 또 귀신들을 내어 쫓으시니라”고 했습니다. 영광받아 마땅하신 주님이 그 영광의 길을 버리고 주님은 힘들고 어려운 전도자의 길을 택하셨습니다. 예수님은 바로 죄인을 구원하러 오셔서 힘들고 어려운 일지만 식사 할 겨를도 없이 이 마을 저 마을로 다니면서 복음을 전하셨고 제자들을 부르셔서 전도훈련을 하셨습니다. 그리고 마태복음10장에 보면 우리 주님께서 70명의 전도대를 둘씩 짝을 지어 파송 하셨습니다. 그리고 전도자들을 훈련시키시고 마지막 영혼 구원하는 일을 위해서 주님은 벧전2:24-25에 “친히 나무에 달려 그 몸으로 우리의 죄를 담당하시고 우리를 살리셨다”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바로 이 예수 그리스도, 바로 우리가 믿는 구주 예수님께서 오신 목적이 영혼을 구원하러 오셨고, 바로 전도하러 오셨기 때문에 예수님을 믿고 예수님을 따르는 저와 여러분은 마땅히 새생명을 구원하는 이 전도운동에 우리가 힘써 참여 해야 복이된다는 사실을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셋째, 하나님께서 우리를 구원하신 목적이기 때문입니다. 세상에 목적 없는 것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요15:1에 “하나님은 포도원의 농부라” 했습니다. 예수님은 포도 나무라고 했습니다. 우리 구원 받은 성도는 포도나무에 붙어 있는 가지라고 했습니다. 포도나무를 심어 놓은 이유는 열매를 얻기위함입니다. 그래서 열매 맺지 못하는 나무는 잘라버린다고 했습니다. 그리고 열매 맺는 가지는 더 열매 맺도록 하나님이 축복해 주신다고 했습니다. 우리는 열매를 맺기 위해서 하나님이 우리를 이 땅에 보내셨다는 말입니다. 주님은 말씀하십니다. “내가 너희를 택한 것은 너희가 많은 열매를 맺게 하기 위해서 내가 너희를 불렀노라”고 했습니다. 하나님께서 우리를 부르신 목적이 바로 열매를 맺게 하기 위해서 입니다. 많은 영혼을 구원하는 열매를 맺게 하기 위해서 이 사실에 대해 벧전2:9에 “오직 너희는 택한 족속이요 왕 같은 제사장이요 거룩한 나라요 그의 소유된 백성이니” 왜 하나님이 우리를 이렇게 특별 대우 하십니까? 왜 택한 족속이고 왜 왕 같은 제사장이 되었고 왜 거룩한 하나님 나라의 백성이 되었느냐는 말입니다. 이것은 우리를 어두운 곳에서 불러 내어 그의 기이한 빛에 들어 가게 하신 자의 아름다운 덕을 선전하게 하시기 위함이라고 하셨습니다. 하나님이 우리를 구원하신 것은 하늘 나라의 선전 요원, 예수 그리스도의 증거자로 삼으시기 위함인 것입니다. 그래서 전도라는 말속에 ‘디아페미조’라는 말이 있습니다. 원어에 보면 전도라는 용어에는 성경에 ‘디아페미조’ 헬라말로 이 말은 ‘선전한다, 피알하다, 홍보하다’는 뜻입니다. 요즘은 광고시대입니다. 홍보시대입니다. 거기서 보고 듣고 한 것 중에서 우리가 사고 고르게 됩니다. 어디에 가서 생전 보지도 듣지도 못한 것은 사람들의 반응이 신통치 않습니다. 그러나 많이 알려지고 많이 들은 것은 좋은 줄 알고 자꾸 삽니다. 그러니까 사람들이 광고를 하는 것입니다. “지금 작업중이야”라는 말 많이 들어보셨습니까? 최신 카메라 폰을 선전하는 내용인데요. 이번에 필리핀에 같이간 정목사님이 정석한 전도사님이 현지여인들과 이야기하고 있는 것을 휴대폰으로 찍고는 ‘정전도사님 작업중이라’고 문구까지 써놓고 보여주는 것을 보았습니다. 하두 많은 선전을 듣다보니 흘려듣게 됩니다. 그래서 선전하는 내용들이 머리에 쏙쏙 들어오도록 광고하는 사람들은 연구하지 않습니까? 우리 주님을 선전하는 전도의 내용도 사람들에게 쏙쏙 입력되도록 많이 연구해야 할 것입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을 증거하라는 말은 바로 우리 예수님을 잘 선전하라는 것입니다. 바로 선전하기 위해서 우리를 부르셨습니다. 어느 회사에서 외판원을 모집했습니다. 그런데 이 사람이 선전은 커녕 입을 꼭 다물고 있다든지 악평하고 다닌다면 그 사람은 해고당할 수 밖에 없습니다. 하나님께서 우리를 하나님의 백성으로 삼으신 것은 하나님의 아름다운 덕을 선전하게 하심입니다. 또한 예수 그리스도의 구원의 소식을 선전하고 자랑하게 하고, 더 많은 사람에게 알리게 하기위해 선전요원으로 삼으시려고 먼저 구원했다고 하는 것입니다. 예수님이 나에게 행하신 그 놀라운 구원의 사실을 말해야 될 줄로 믿습니다. 만나는 불신자들에게 예수믿은 후에 달라진 모든 것들을 간증해야 될 줄로 믿습니다. 이 일을 하려고 주님은 우리를 부르셨다는 사실입니다. 그리고 교회를 주님의 몸이라고 했습니다. 이 교회의 머리는 그리스도입니다. 그러니 교회선전 역시 주님선전인줄로 믿습니다. 예수님이 제자들을 부르실 때에 뭐라고 했습니까? “나를 따라 오너라 이제 내가 사람 낚는 어부가 되게 하리라” 사람 낚는 어부를 만들려고 부르셨습니다. 고기 잡는 어부를 사람 낚는 어부가 되게 하리라고 했습니다. 이제 우리는 분명한 목적이 있습니다. 내가 하나님의 자녀가 되고 내가 이 교회의 성도가 되고 하나님이 나를 구원해 주신 목적은 사람 낚는 어부가 되게 하기 위해서 하나님 나라의 거룩한 일을 선전하게 하기 위해서 열매를 맺게 하기 위해서 이 분명한 목적을 기억하십시요. 전도는 반드시 해야 되는 것입니다. 선택의 여지가 없습니다. 하나님의 살아계심을 믿는다면 천국과 지옥이 있음을 믿는 다면 전도는 반드시 해야 됩니다. 안하면 내게 화가 임한다고 했습니다. 넷째, 구원받은 성도가 은혜에 보답하는 것이 전도하는 것입니다. 바울은 “헬라인이나 유대인인자 지혜 있는 자에게나 지혜 없는 자에게나 나는 복음의 빚진자다 그래서 나는 할 수 있는대로 로마에 있는 너희에게도 복음 전하기를 원하노라” 말했습니다. 전도는 은혜의 빚을 갚는 것입니다. 우리는 죄를 짓고 마귀의 종이 되었습니다. 옛날에는 남에게 빚지고 빚을 못 갚으면 노예로 끌려 갑니다. 마귀에게 빚을 지면 우리는 마귀의 종이 된 것입니다. 평생토록 죄의 종 노릇하는 것입니다.얼마나 불행합니까? 생각해 보세요. 죄에 종 노릇 하는 것이 얼마나 불행입니까? 마귀 사탄의 도구가 되는 것입니다. 우리가 마귀에게 빚 지는 것입니다. 그래서 그때부터는 빚을 못 갚으니까 마귀에게 끌려다니는 것입니다. 자기는 원치 아니하나 끌려가는 것입니다. 마지막 지옥까지 끌려가는 것입니다. 이 빚을 못 갚으면 마지막에 지옥가서 끝나는 것입니다. 지옥에 가면 그것으로 끝나는 것이 아닙니다. 영원토록 불못에서 살아 가는 고통스러운 곳이 지옥이라고 성경은 예수님은 말씀하십니다. 그런데 우리 주님이 오셨습니다. 하나님은 우리가 마귀에게 종 노릇 하고 지옥 가는 것을 원치 아니하셨습니다. 그래서 예수님은 우리가 마귀에게 갚아야 될 죄의 값을 단번에 십자가에서 다 갚아 주셨습니다. 요19장에 예수님께서 십자가에서 마지막 남기신 말씀이 ‘테 텔레스 타이’는 ‘다 이루었다. 다 지불했다. 다 갚았다’ 라는 뜻입니다. 여러분과 제가 갚아야 될 마귀에게 진 죄의 빚을 죄의 값은 사망인데 예수님께서 대신 죽으심으로 다 갚아주신 것입니다. 그러기 때문에 다시는 죄에게 종 노릇 하지 말고 우리의 몸은 의의 병기로 하나님께 드려야 합니다. 예수님 덕분에 우리는 마귀의 종에서 해방되어 자유를 얻었습니다. 구원 받은 성도는 빚진자의 마음에 있어야 합니다. “내가 죄의 종으로 마지막 지옥가게 되었는데 예수님이 대신 죽어서 나를 구원 하셨으니 나는 이제 예수님께 빚진 자로다” 그래서 바울은 이 마음을 가지고 일생을 살아간 것입니다. 어떻게 하면 내가 이 은혜를 보답할까 하는 이것이 진정한 성도의 모습인 줄 믿으시길 바랍니다. 사랑하는 여러분! 전도는 예수님의 지상 명령입니다. 마28:19-20에 “그러므로 가서 너희는 모든 족속으로 제자를 삼아 아버지와 아들과 성령의 이름으로 세례를 주고 내가 너희에게 분부한 모든 것을 가르쳐 지키게 하라 볼찌어다 내가 세상 끝날까지 항상 너희와 함께 있으리라” 우리는 그리스도의 군사로 부름을 받은 자입니다. 그러므로 주님의 명령에 절대 복종해야 합니다. 이 전도의 명령 앞에 그 누구도 항명할 수가 없습니다. 처한 형편대로, 처해있는 상황에서 최선을 다하면 됩니다. 직장을 다 그만두고 뛰쳐나와 전도하라는 것 아닙니다. 직장이면 직장 어떤 모임에 나갔으면 그 곳이나의 전도지가 되어야 합니다. 나와 하루 동안 만나는 모든 사람이 나의 전도 대상자가 되는 것입니다. 사도바울은 고전9:16에서 ‘만일 내가 복음을 전하지 아니하면 화가 있을 것이라’고 했고 ‘내가 복음을 전할 때 자랑할 것이 없음을 내가 부득불 할 일이나 만일 복음을 전하지 아니하면 내게 화가 있을 것이다”고 했습니다. 그리고 그는 행20:24에서 ‘나의 달려갈 길과 주 예수께 받은 사명, 곧 하나님의 은혜의 복음 전하는 일을 마치려 함에는 나의 생명을 조금도 귀한 것으로 여기지 아니한다’고 했습니다. 종교개혁자 루터는 이렇게 말합니다. “우리는 세례를 받았으므로 그 값을 지불해야 한다. 만일 우리가 그리스도를 전하지 않는다면 세상에서 그리스도 전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것이다.”그렇습니다. 우리의 전도운동은 이와 같은 동기에서 시작되고 진행되어야 될 것입니다. 바울처럼 루터처럼 이러한 신앙의 자세를 가지고 최선을 다해 복음을 전하십시다. 사랑하는 여러분, 먼 훗날 산 자와 죽은 자를 심판하러 이 땅에 오실 그리스도의 심판대 앞에 서서 우리 주님이 여러분을 향해서 너는 명일성결교회에서 새생명전도운동을 하던 그때 어디서 무엇을 했느냐고 물으신다면 주님 저는 그때 제 발이 부르트도록 복음을 전하면서 새생명을 구원하는 일에 힘을 썼습니다. 이렇게 말할 수 있는 자가 되시길 주의 이름으로 부탁합니다. 주님 저는 그 때 새생명을 구원하기 위해서 몸부림치며 울면서 목을 메이면서 눈물뿌려 기도했습니다. 주님 저는 그때 금식하면서 주님 앞에 몸부림쳐보았습니다. 나는 그 새생명 전도운동을 위해서 내 힘껏 주 앞에 물질을 드려 헌신했습니다. 이런 아름다운 고백을 주님의 심판대 앞에 섰을 때에 할 수 있는 성도가 되기를 바랍니다. 모쪼록 이 119새생명 전도운동에 모두가 다 함께 힘을 모아서 주의 주신 사명을 충실히 감당할 수 있는 저와 여러분이 되시길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복음성가 참참참 부르시고 기도합시다!
119 신앙/요9:1-5
119 신앙/요9:1-5 2003-07-04 19:23:57 read : 7 교통사고가 나면 이 문제 해결을 위하여 두 종류의 차가 오게 됩니다. 첫째는 경찰 차, 즉 112번호의 주인공들이 옵니다. 이들의 관심은 현장보존과 누가 잘 못했는지에 대해서 입니다. 그래서 현장보존을 위해서 스프레이를 뿌리고 현장의 상태를 잘 보존하기 위해 사진을 찍고 누구 때문에 사고가 일어났는지에 대해서만 관심을 가집니다. 그래서 112의 목표는 누구의 죄인가 만을 따지는 것입니다. 두 번째로 나타나는 차는 119 번호의 주인공, 즉 구급차입니다. 어떤 일을 하고 어떤 일에 관심을 가집니까? 이들은 부상자에게 찾아가 치료해 주고 위로해 주고 이송해 줍니다. 누구의 잘못인가에는 관심이 별로 없습니다. 어떻게 하면 도와줄 수 있는지 만을 생각합니다. 피해자든, 가해자든 상관이 없습니다. 오로지 하나의 관심은 부상자의 치료입니다. 목표는 부상당한 사람의 치료인 것입니다. 저는 제 자신의 목회경험을 통해 우리 성도 중에는, 교회의 일군들 가운데는 이와같은 두 가지 타입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문제가 생겼을 때'이것이 누구 때문인가'라고 먼저 죄부터 가리려고 생각하는 성도들이 있습니다. 그러나 다른 한편으로는 어떻게 하면 고쳐줄까를 생각하는 성도들이 있습니다. 이들의 관심은 괴로운 사람이 있구나, 어떻게 하면 그들의 아픔을 고쳐줄까를 생각하게 됩니다. 누구 때문인가, 누구의 죄 때문인가를 가리는 사람은 언제나 도덕적인 태도를 가집니다. 그러므로 누구의 잘못인가를 가리는 것입니다. 그러나 어떻게 하면 고쳐줄까를 생각하는 사람은 목표가 다르고 종교적입니다. 하나님 때문에 그렇습니다. 저는 경찰을 무시하는 것이 아닙니다. 법은 지켜져야 합니다. 그래야 질서가 있고 우리도 안전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이 시간 말씀 드리는 것은 영적인 문제입니다. 오늘성경에 보면 날 때부터 소경된 사람이 등장합니다.'누구의 죄 때문인가'를 제자들이 묻습니다. 누구 때문에, 누구 까닭에 벌을 받고 있습니까? 그 자신 때문입니까? 그 부모 때문입니까? 아니면 그 뱃속에서 부터입니까? 이들의 관심은 언제나 사람에게만 있습니다. 하나님의 뜻이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관심이 없습니다. 그리고 하나님의 마음이 능력도 생각지 않습니다. 반면에 예수님의 관심은 언제나 하나님에게 있습니다. 하나님의 마음과 능력을 바라봅니다.'하나님은 이 사람을 어떻게 하시기를 원하시는가'를 생각합니다. 간음하다 현장에서 잡힌 여인을 두고 사람들은 죽이려고만 합니다. 자꾸 죽일 이유만 찾습니다. 그러나 예수님께서는"너희 중에 죄 없는 자가 먼저 돌로 치라. 나도 너를 정죄치 아니 하노니 다시는 가서 죄를 짓지 말라"고 하셨습니다. 이처럼 예수님의 관심은 언제나 사람을 살리는데 있습니다. 예수님의 능력을 그 일에 사용했습니다. 오늘 우리가 교회 일을 한다고 하면서도 하나님이 주신 능력을 가지고 잘못된 것을 찾는데 써서는 안될 것입니다.'어떻게 하면 부족한 것을 채울 것인가'하는데 사용하는 성도가 되어야 하겠다는 말입니다. 우리는 어떻습니까? 다른 사람의 비극과 불행을 볼 때 어떤 생각을 하게 됩니까? 112경찰관으로 나타납니까? 119 긴급 구조대로 나타납니까? 예수님이 오신 것은 세상을 심판하게 하려 하심이 아니요 저로 말미암아 세상이 구원 받게 하시려고 하신 것이라고 했습니다. 잃어버린 자를 찾아 구원을 얻게하려고 하신 것입니다. 이런 예수님을 볼 때 하나님을 이해하게 되고 알게 되는 것입니다. 빌립이 예수님께 물었습니다. "주여 아버지를 보여주시 옵소서" "나를 본 자는 아버지를 본 자니라"고 예수님은 대답하셨습니다. 그러므로 예수님을 보면 하나님을 알 수 있습니다. 고통을 주시고자 하시는 분이 아니라 고통을 덜어주고 어떻게 하면 살게할까를 하는 것이 아버지의 마음인 것입니다. 마찬가지로 그렇습니다. 세상 사람들이 하나님을 어떻게 알겠습니다. 오늘 우리들을 보고, 우리의 신앙의 삶을 보고 하나님을 발견할 수 있게 될 것입니다. 우리의 신앙의 삶은 어떤 삶입니까? 사람을 심판하는 삶입니까? 아니면 어떻게 해서라도 살리려고 하는 신앙입니까? 저는 그것을 가리켜 119신앙이라고 이름을 붙여보았습니다. 그러면 119신앙이란 어떤 신앙입니까? 1.미래를 보는 신앙입니다. 제자들은 과거를 보았습니다. 누구의 죄 때문에 소경이 되었는지를 본 것입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미래를 보셨습니다. 누구의 죄때문이 아니라 그에게서 하나님의 하시는 일을 나타내시고자 함이라고 하셨습니다. 일반적으로 사람들은 나쁜 일이 생겼을 때 과거를 찾아보려고 합니다. 그래서 잘 되면 자기가 잘 되면 자신의 탓이라고 하고 안되면 조상 탓이라고 합니다. 부모를 잘못만나서 그렇다, 부모만 잘 만났어도 ...라고 불평을 합니다. 어떤 사람은'전생에 내가 무슨 죄를 지어서, 사주나 궁합이 나빠서'라고 말하기도 합니다. 또한 우리 신앙서적 가운데「가계에 흐르는 저주를 끊어야 산다」라는 베스트셀러가 있습니다. 그 책의 내용은 예를 들면 이런 것입니다. 어느 분이 농장을 사서 소를 키웠습니다. 그런데 소가 원인없이 자구 죽습니다. 왜 죽는가를 연구했더니 소들이 먹는 그 풀, 그 풀이 나는 장소가 옛날에 인디언들이 조상에게 제사를 드렸던 장소였기 때문이었습니다. 그래서 그 땅의 저주를 끊어야 소들이 산다고 믿어 예배를 드리고 나니 그 풀을 먹은 소들이 건강하게 잘 자랐다고 합니다. 그러나 우리는 여기서 우리가 오해해서는 안될 것이 있습니다. 우리가 신앙인이라면 저주가 있다고 말해서는 안됩니다. 우리의 저주는 예수를 믿음으로 다 해결되고 끊어지고 하나님의 은혜 속에 사는 줄로 믿습니다. 단지하나 하나님께 맡기지 않아서 입니다. 저는 그래서 그 책 제목이 잘못되었다고 생각됩니다. 자꾸 읽으면서 느끼게 되는 것은 하나님께 맡기지 않아서 그렇다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우리의 문제를 하나님께 맡길 때에 하나님이 은혜를 주실 줄로 믿습니다. 사도바울이 감옥에 갔다는 것은 세상사람들의 이목으로 보았을 때는 저주입니다. 그러나 하나님께 맡기니 찬송하고 기도하니 감옥문이 열려지고 위대한 하나님의 사도로 만드신 줄로 믿습니다. 구두쇠 집안으로 갓 시집 온 며느리가 시장에 갔습니다. 생선가게에 들러 이 생선, 저 생선을 주물럭 주물럭 만지기만 하고 집으로 돌아와 손을 씻고 그 물로 생선국을 끓였습니다. 그리고는 시어머니께 칭찬을 받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그것을 말씀 드렸습니다. 그랬더니 시어머니는 "아니 그러면 그 손을 우물을 씻었으면 우리가 매일같이 생선국을 먹을 것이 아니나"고 칭찬은 커녕 꾸중을 들었습니다. 그래서 며느리가 그 다음에도 생선을 만지고 와서는 손을 어디서 씻을까 고민하다가 강물에 가서 씻었습니다. 그리고 며느리는 시어머니께 말씀 드렸습니다."어머니 제가 손을 강물에 씻었습니다. 그러니 우리는 언제든지 강물을 떠 마시면 생선국을 먹을 수 있습니다."그랬더니 시어머니는 또 야단을 치쳤습니다."얘 너 살림 그렇게 헤프게 해서 어떻게 할래? 남들도 다 먹을 것 아니니?" 이처럼 시부모의 맘을 잘 읽어야 합니다. 신앙생활도 그렇습니다. 하나님의 마음을 바르게 알아야합니다. 신앙이 있다는 것은 무엇입니까? 나는 못하나 하나님은 하신다는 것입니다. 나를 보지 않고 하나님을 바라보는 것입니다. 현실에서 과거를 보지 않고 하나님이 주시는 미래를 바라보는 것입니다. 이것이 바로 신앙입니다. 그래서 바울은 하나님 앞에 기도합니다. 엡 1:18"너희 마음눈을 밝히사 그의 부르심의 소망이 무엇이며 성도 안에서 그 기업의 영광의 풍성이 무엇이며"그의 간절한 기도의 소원은 영적인 눈을 뜨게해 달라고 하는 것입니다. 그것이 목표입니다. 판단하는 눈이 아니라 분별하는 눈입니다. 감옥으로 나를 보내신 이유와 나를 통해 하나님이 하시고자 하는 일을 알려 달라는 것입니다. 그리고 성도에게 주시는 하나님의 기업의 풍성이 무엇인가를 궁금해 하는 것입니다 이 기업의 풍성함을 놓친 사람들이 많이 있습니다. 출애굽한 이스라엘 백성들을 보십시오. 그냥 나왔으니까, 우리들 가운데는 그냥 예수님을 믿었으니 가다보면 길이 있겠지, 교회에 다니다 보면 무슨 좋은 일이 있겠지, 젖과 꿀이 흐르는 땅은 얼마나 좋을까... 환상에만 젖어서 삽니다. 그러다가 시험에 드니 다 죽습니다. 막연히 신앙생활하다가 시험에 드니 떠나기가 쉬운 것입니다. 출애굽한 이스라엘 백성들이 왜 지쳐서 죽고,원망해서 죽고, 아낙자손을 보고 죽습니까? 교인들 가운데서도 생각없이 신앙생활 하다가 신앙생활을 계속 유지하지 못하고 결국은 신앙의 길을 떠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께 목표를 두고 하나님이 주시는 은혜를 사모하면서 기도제목을 가지고 살면 그 기업의 풍성함을 누리고 살게 되는 것입니다. 기업의 풍성함을 확신한 여호수아와 갈렙만이 가나안 땅에 들어가 그 기업의 풍성함을 누리는 것 처럼 말입니다. 우리는 이시간 다 같이 똑같은 광야의 길을 걸어가고, 똑같은 것을 목격합니다. 다같이 배고픔과 목마름을 경험하게 될 것입니다. 그런데 왜 한편은 죽고 한편을 살겠습니까? 죽는 사람은 하나님이 약속하신 그 기업의 풍성함을 믿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그 기업의 풍성보다 오늘 이 자리에서 먹을 것과 입을 것을 내 놓으라는 것입니다. 그 좋은 것을 이 광야에 바로 오날 달라는 것입니다. 그러나 기업의 풍성함을 바라며 걷는 사람은 오늘이 어려워도 내일의 기업의 풍성함이 보장된 것이 확실하기 때문에 역경 속에서도 좌절하지 않고 성숙한 신앙의 길을 걸어가게 될 줄로 믿습니다. 오늘 우리 신앙의 성숙은 오늘 우리의 어려움 때문에 내일을 잃어버리지 않는데 있습니다. 아니 더 나아가 미래를 바라보며 스스로 고난의 길을 가는데 있습니다. 왜 어린 아이를 갖습니까? 그리고 10개월 동안 그 어려운 기간을 갖습니까? 해산의 고통은 얼마나 큽니까? 그러나 그것은 새 생명을 얻기 위한 것입니다. 마찬가지로 오늘 우리의 아픔은 새 생명을 주시기 위한 하나님의 뜻 인줄로 믿습니다. 불평하지 마십시다. 원망도 하지 마십시다. 주님은 말씀합니다. "소경에게도 미래가 있고, 고통 중에도 소망이 있다" 주어진 상황에서 하나님의 뜻을 찾아 충성하는 여러분에게 은혜가 있을 줄로 믿습니다. 2.구원시키는 신앙입니다. 예수님께서 소경을 고치심으로 얼마나 많은 사람들에게 전도가 되었겠습니까? 오늘 우리는 이 사건을 통해 많은 사람들에게 하나님을 만나게 하고 구원을 받게해야 합니다. 다시 말하면 어떤 사건을 보든지 선교적인 차원에서 보는 신앙입니다. 그러므로 예수를 믿는 사람은 고난은 죄 때문이 아니라 시험을 시련으로 보고, 시련을 축복으로, 축복을 사명으로 보는 것입니다. 중국에는 여자들이 귀해서 남자들이 장가가기가 너무나 힘들다고 합니다. 어느 정도인가 하면 결혼할 때 처음부터 끝까지 모두 남자가 다 장만해야 한다고 합니다. 그만큼 여자들이 귀하다고 합니다. 요즘 우리나라에서도 아들보다 딸이 귀해지고 있지 않습니까? 중국 여자들은 남자를 고르는데 6가지 조건이 있다고 합니다. 그 조건을 짐승으로 표현하는데 첫째는 소같은 남자, 즉 부지런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두번째는 개같은 남자로서 충성을 잘하는 남자입니다. 셋째는 닭 같은 남자로서 아침에 일찍 일어나 모든 준비를 다 해 놓는 남자입니다. 넷째는 양같은 남자로 부인에게 온순한 남자입니다. 다섯째는 돼지같은 남자로 주면 주는 대로 잘 받아 먹는 남자입니다. 여섯째는 늑대같은 남자로 밤일을 잘 하는 남자라고 합니다. 적어도 이 정도는 되어야 중국에서는 장가를 갈 수 있다고 합니다. 그러나 이러한 조건들은 언젠가는 바뀌기 마련입니다. 이들이 결혼한 후에도 끝까지 양이나 돼지일수 있겠습니까? 사람이 모든 것을 다 하는 것 같지만 사실은 그런 것이 아닙니다. 우리는 하나님이 우리의 문제를 해결해 주신다는 사실을 깨닫고 전해야 될 줄로 믿습니다. 하나님이 이 일을 아시고 하나님이 나를 통해서 한 사람을 구원하고, 한 가정을 구원하고, 민족을 구원하신다는 마음을 가져야 합니다. 남 태평양에 가면"몰로카이"라는 섬이 있습니다. 이 섬에는 나환자들만 살고 있는 섬입니다. 그런데 이곳에 선교를 갔던"다미안"이란 신부는 예수를 전하고 복음을 전해도 누구도 예수님께로 돌아오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신부는 그 이유가 무엇인가 물었습니다."건강한 당신은 우리에게 예수를 믿으라고 하지만 우리처럼 병에 걸리게 되면 그런 말이 나오지 않을 것입니다" 그래서 신부는 하나님께 기도했습니다.'하나님 저도 나환자가 되게 해 주시옵소서'그리고는 스스로 자신의 몸에 상처를 내고 나환자에게 가서 상처를 비볐습니다. 그리고 나환자가 되어 외쳤습니다."나도 나환자입니다."사람들은 그런 다미안신부로 인해 감동이 되어 예수를 믿었습니다. 그리고 문드러진 손을 가지고 박수를 치고 비뚤어진 입으로 찬송을 했습니다. 이제 그것은 나환자 섬이 아니라 천국이 되었습니다. 내가 병들었다고 하는 것은 병든 사람에게 복음을 전할 사명이 있다는 것입니다. 이것이 신앙인이 대처하는 태도입니다. 내가 억울한 일을 당했다면 또 다른 억울한 일을 당한 사람들을 위로하고 그들을 전도할 것인가를 생각하는 것입니다. 내가 외롭다면 외로운 사람들의 마음을 알고 외로운 사람을 전도하라고 주신 기회인줄 깨달으시기 바랍니다. 어떤 목사님께서 암에 걸렸다가 은혜가운데 건강을 얻었습니다만 그때 그 목사님은"내가 이제 병든 사람의 마음을 알겠다"고 말했습니다. 건강한 사람이 병든 사람들의 마음을 모르고 부한 사람이 가난한 사람들의 마음을 알기 어려운 것입니다. 오늘 우리의 고난은 고난중에 받는 위로로서 우리를 위로하게 하기 위한 것을 아는 것이 필요합니다. 여러분이 당한 그 처지와 경험으로 바로 그 사람들에게 가서 복음을 전하라는 하나님의 뜻인줄 깨달으시기 바랍니다. 그럴 때 우리에게는 그것이 더 이상 불행이나 형벌이 아닙니다. 그것을 통한 하나님의 은혜가 있을 줄로 믿습니다. 제가 10년 전 교목으로 있었을 때'송명희'라는 시인을 만났습니다. 이 아가씨는 휠체어에 타고 있는데 그 자리에 앉아 있으면서도 가만히 있지를 못합니다. 얼굴은 이쪽을 보면서도 눈은 저 쪽에 가 있고 말을 하는데 도대체 무슨 말을 하는지 알 수 가 없습니다. 요즘에는 굉장히 몸이 안 좋아서 사경을 헤메고 있다고 합니다. 그녀가 지은 시 가운데「나」라는 시가 있습니다. 나 가진 재물 없으나, 나 남이 가진 지식 없으나 나 남에게 있는 건강 있지 않으나, 나 남이 없는 것 있으니 나 남이 못본것을 보았고, 나 남이 듣지 못한 음성 들었고 나 남이 받지 못한 사랑 받았고, 나 남이 모르는 것 깨달았네 공평하신 하나님이 나 남이 있는 것 나 없지만 공평하신 하나님이 나 남이 없는 것 갖게 하셨네 그녀의 몸은 좋지 않지만 15년 동안 엄청난 찬송시를 지으면서 많은 사람들에게 감동을 주었습니다. 사랑하는 여러분 오늘 우리의 처지는 하나님이 우리로 하여금 선교하라는 뜻으로 알고 충성 다하는 여러분 들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119 신앙은 선교하는데 있습니다. 이런 일들이 어떻게 가능할까요?'프로렌스 리토어'라는 분이 쓴「인간관계 이렇게 하면 쉬워진다」는 책에 좋은 관계를 이루려면 나보다 상대방을 생각하라, 그들은 과연 무엇을 바라는가, 어떻게 하면 그들을 도와줄 수 있을까를 생각하라는 것입니다. 이것은 인간관계를 얘기하는 것입니다만 또 다른 한 면으로는 구원과도 통할 것이라고도 생각됩니다. 그는 또 좋은 인간관계를 위해 일곱 가지를 얘기합니다. 첫째는, 인사하라고 합니다. 관심은 칭찬으로 시작되는 것입니다. 이것은 누구에게나 있는 장점을 발견해서 칭찬해 주라는 것입니다. 요즘은 자신을 드러내기 위해 상대방을 짓밟는 일을 하는데 그렇게 하지 말라는 것입니다. 두번째는, 관심을 두라고 합니다. 상대방이 잘되는 일에 관심을 가지면서 중보기도도 하고 선물도 하면서 관심을 가지라는 것입니다. 세 번째는, 칭찬하라고 합니다. 야단을 치면 소망이 없어진다고 합니다. 네 번째는, 타협하라고 합니다. 시키는 대로만 하려고 하지 말고 서로 약속을 하면서 나아가는 것입니다. 다섯 번째는, 선택할 기회를 주라는 것입니다. 상대방에게 모든 것을 할 수 있게 하는 것입니다. 여섯 번째는, 도전하게 하라고 합니다. 일감을 주라는 것입니다. 일곱 번째는, 확신하라고 합니다. 그를 믿지 못하는 말 즉'넌 절대 안돼!'라는 말 아니라'당신을 믿습니다'라는 확신입니다. 그럴 때 우리가 구원의 역사를 이룰 수 있다는 것입니다. 119 신앙의 두번째는 하나님 때문에 구원 받게 하는 귀한 역사라는 사실을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3.복의 기회로 바꾸는 신앙입니다. 하나님이 나에게 하시고자 하시는 일을 이루는 기회를 만드는 것입니다. 하나님과 나와의 직선적인 관계 에서만 이런 것을 이해할 수 있습니다. '토스카니니'이라고 하는 세계적인 지휘자가 있었습니다. 이 사람의 특성은 악보를 다 외어서 지휘를 하는 것입니다. 이 사람이 머리가 좋아서 악보를 외우는 것이 아닙니다. 그는 오케스트라의 한 단원이었는데 그는 눈이 너무나 나빠서 악보를 멀리서 볼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그는 악보를 늘 외웠습니다. 그는 자신의 것 뿐만 아니라 남의 것도 모두 외워버린 것입니다. 그래서 그는 오케스트라 단원으로 일할 수 있었던 것입니다. 그런데 하루는 공연이 시작되어야 하는데 갑자기 지휘자가 사정이 생겨서 오지 못하게 된 것입니다. 그래서 단원 중 누군가는 지휘를 해야만 하기 때문에 악보 전체를 외우는 사람이 그 사람 밖에 없었기 때문에 그는 그 때부터 지휘자로 활동하게 되어 세계적인 인물이 될 수 있게 된 것입니다. 오늘 우리의 시련은 하나님께서 복의 기회로 만들어 주신다는 것을 믿으면서 충성하는 여러분 될 수 있기를 바랍니다. 다니엘은 고난 속에서 기도했기 때문에 그는 다니엘이 될 수 있습니다. 요셉은 고난 중에 주님을 바라보았을 때에 그는 위대한 총리가 될 수 있었습니다. 언제나 나를 중심으로 해서 육체적인 정욕으로, 세상의 관점으로 보니 언제나 성공과 실패, 행복과 불행이 나누어 지게되는 것입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관점에서 볼 때는 절대 부정적인 것이 없음을 깨달으시기 바랍니다. 감사로 받으면 버릴 것이 하나도 없습니다. 이 소경은 주님의 말씀에 순종하므로 승리했습니다. 그가 주님에게 감사했다는 말은 한마디도 없습니다. 단지 순종했다는 말 뿐입니다. 소경은 그래서 복음의 증인도 되고 그래서 오늘 우리들에게 은혜를 주는 것입니다. 여러분도 이와같은 복을 받게 되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이번에 중국에 같이 갔던 목사님 중 가평교회의 홍정의 목사님이 계십니다. 홍목사님이 비행기 안에서"이제 귀국하면 굉장히 바쁘다"고 하시면서 이유를 말씀하시는 것을 들었습니다. 이유인즉 양로원을 하게 되었다는 것입니다. 양로원을 하게 된 동기도 굉장이 특이합니다. 교회에 연세가 70세되신 권사님께서 60세때 병이 들고 힘이 없어서 재산정리를 했다고 합니다. 그래서 땅도 팔고 재산을 정리했더니 3억이 되었다고 합니다. 그래서 그것을 가지고 하나님의 은혜에 감사하면서 1/3을 하나님께 드리고 또 1/3을 자식들에게 나누어 주고 그리고 나머지를 가지고 죽는 날까지 사는 집을 마련하고 살았다고 합니다. 그런데 그 곳이 요즘 개발을 하면서 땅 값이 올라 1억 짜리 땅이 20억이 되었다고 합니다. 그래서 권사님은 하나님께서 큰 복을 주심에 감사하면서 그 자리에 양로원을 지었으면 한다고 그 땅을 내어 놓았다고 합니다. 홍목사님은 이것을 동노회 사회부에 바치고 건물을 지을 때 까지 기다리지 말고 그 있는 건물을 이용하자고 하고 관리만을 맡게 되었다고 합니다. 목사님의 말씀의 결론은 이것입니다. 주님을 향해 충성하니 하나님은 물질도 주시고 명예도 주시고 기쁨도 주신다는 것입니다. 사랑하는 여러분 우리에게 기회가 올 때 이것을 축복으로 바꾸는 지혜로운 성도가 되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119신앙의 목표는 하나님의 은혜로 사람을 살리 우는 것입니다. 내가 살고 이웃이 사는 것입니다. 미래를 바라봅시다. 구원을 시킵시다. 축복의 기회로 만드십시다. 내 힘으로는 안됩니다. 하나님이 이 일을 감당케 해 주실 줄로 믿습니다. 하나님 안에서 이 신앙으로 승리하는 여러분에게 은혜가 있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