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설교
  • 예화
  • 자료
  • 성경
영한대역설교(English to Korean Sermons)(195) 한영대역설교(Korean to English Sermons)(190) A성씨 목사설교(A Family Name Pastor Sermons)(11) B성씨 목사설교(B Family Name Pastor Sermons)(13)
C성씨 목사설교(C Family Name Pastor Sermons)(19) D성씨 목사설교(D Family Name Pastor Sermons)(8) E성씨 목사설교(E Family Name Pastor Sermons)(3) F성씨 목사설교(F Family Name Pastor Sermons)(1)
G성씨 목사설교(G Family Name Pastor Sermons)(4) H성씨 목사설교(H Family Name Pastor Sermons)(31) I성씨 목사설교(I Family Name Pastor Sermons)(1) J성씨 목사설교(J Family Name Pastor Sermons)(16)
K성씨 목사설교(K Family Name Pastor Sermons)(38) L성씨 목사설교(L Family Name Pastor Sermons)(21) M성씨 목사설교(M Family Name Pastor Sermons)(9) N성씨 목사설교(N Family Name Pastor Sermons)(1)
O성씨 목사설교(O Family Name Pastor Sermons)(1) P성씨 목사설교(P Family Name Pastor Sermons)(1) Q성씨 목사설교(Q Family Name Pastor Sermons)(1) R성씨 목사설교(R Family Name Pastor Sermons)(31)
S성씨 목사설교(S Family Name Pastor Sermons)(283) T성씨 목사설교(T Family Name Pastor Sermons)(6) U성씨 목사설교(U Family Name Pastor Sermons)(1) V성씨 목사설교(V Family Name Pastor Sermons)(1)
W성씨 목사설교(W Family Name Pastor Sermons)(44) X성씨 목사설교(X Family Name Pastor Sermons)(0) Y성씨 목사설교(Y Family Name Pastor Sermons)(3) Z성씨 목사설교(Z Family Name Pastor Sermons)(5)
Find Yourself In The Circle5 2002-03-15 11:44:58 read : 6 내용넓게보기. 프린트하기 제목 설교자 Rev. Rick Langeloh 성경 Luke22:14-34 참고사항 college ministries of mppc 설교내용 Jesus came to the Last Supper with his disciples knowing what was ahead and knowing that he had
Find Yourself In The Circle5 2002-03-15 11:44:58 read : 6 내용넓게보기. 프린트하기 제목 설교자 Rev. Rick Langeloh 성경 Luke22:14-34 참고사항 college ministries of mppc 설교내용 Jesus came to the Last Supper with his disciples knowing what was ahead and knowing that he had to prepare them for jarring events they would witness in the hours to come. In much the same way, we see Maundy Thursday as a time to prepare ourselves to remember and reflect on Jesus' work on the cross and the great news of his resurrection. We have the perspective of nearly 2000 years history on these events, but try for a few moments to put yourself back in that upper room. See if you can identify with the disciples — in their agendas, emotions or questions. It was an important night for the nation of Israel as people gathered in Jerusalem from all across the world to celebrate the Passover. Jesus had taken the time to pre-arrange for a room where he and the disciples could celebrate that special meal together. Coming on the heals of the victorious entrance into Jerusalem on Palm Sunday the air of excitement and anticipation must have been intoxicating. What would happen next? Where would all this lead? The disciples were sure they knew. They already envisioned themselves in positions of power as Jesus assumed control of his kingdom and made them rulers with him. Why not? The crowds had been ready to make Jesus king by force and the disciples had no problem with going along for the ride. To them, even Jesus seemed to match their mood. As they sat together in that upper room he told them, I have eagerly desired to eat this Passover with you before I suffer. For I will not eat of it again until it is fulfilled in the kingdom of God. I am convinced the disciples heard the word "fulfilled" and passed over the part about suffering. They had been with Jesus three years and they were sure he was going to set up his kingdom on earth. The Passover remains an important part of Jewish religion, commemorating God's deliverance of his people from slavery in Egypt. Our Jewish friends and neighbors celebrate Passover to this day and it is a special time for them to gather with family and friends, but that was especially true in Jesus' day. There were elaborate preparations for Passover. According to William Barclay: For a month before, the story and meaning of the Passover was the subject of the teaching of every synagogue. Two days before the Passover there was in every house a ceremonial search for leaven. The householder took a candle and solemnly searched every nook and cranny in silence, and the last particle of leaven was thrown out. Every male Jew, who was of age and who lived within 15 miles of the holy city, was bound by law to attend the Passover. But it was the ambition of every Jew in every part of the world... to come to the Passover in Jerusalem at least once in his lifetime. (1) Given that major priority it was not surprising that Jesus wanted to spend the Passover with his disciples. But there was a significance in Jesus' words that went beyond the traditional celebration. Jesus desired the time together with "great desire." He was passionate about this time with his disciples. And so the question emerges, "What made this event so significant?" Why was this time with his disciples so important? Why would it be important to us tonight? First of all, it was significant because Jesus wanted to assure the disciples of his love for them. Jesus, had been the leader of this small band of men for three years, and now he knew he was about to become their Savior. He knew the time of His suffering was near. The disciples had heard him preach to crowds, feed thousands, heal the sick and raise the dead. It must have been an incredibly powerful thing to hear Jesus say: "I eagerly desire to be with you." Ideally for Jesus this would have been a time to reminisce and savor his disciples' fellowship — a time for the disciples to encourage Jesus for his trial to come. But the various Gospel writers gave several insights into the minds of the disciples as they came to that Passover celebration. What the disciples brought to the dinner table that night was a variety of agendas devoted to self, not to Jesus and his needs. Jesus wanted them to remember from that night that he loved them — not for them to plague themselves with guilt for their failure to be there for Jesus. What we see reminds us of Jesus' amazing capacity to love us in spite of our selfish "double" agendas. First, there was the agenda of betrayal. Jesus knew that Judas had agreed to hand him over to the Jewish leaders. He knew the time had come for him to die. He felt the dual weight of purpose and destiny but with anticipation, not dread. Jesus' words about desiring to be together were issued to all in attendance. He still loved Judas! Luke is sparse in the details but even here we see Jesus' warning to Judas as words of compassion, "woe to that man by whom the Son of Man is betrayed!" Jesus was reminding Judas one more time of his responsibility and the implications of his choice. Was it too late? — not yet. But then Judas hardened his heart and Satan entered into him to seal his fate and carry out the deed. Next was the agenda of position and prestige. Luke records that the disciples argued about which of them was considered the greatest. This was important to them because in Jewish celebrations of that day, the host sat at the middle of the table. On the host's right sat the guest of first honor. On his left the second guest; second on his right, the third guest; second on his left the fourth guest; and so on round the table (ibid., page 67). Arguing for position meant that they were still looking for a kingdom on earth — one where their value would come from their authority and ability to wield power. Jesus did not deny that a kingdom was coming nor that they would have a key role in that kingdom. Jesus reminded his disciples that his kingdom had different values than the kingdoms of the world. At that time one of the favorite titles a king or emperor bestowed on himself was "Benefactor." A person might rule ruthlessly but yet call himself the benefactor of his people. Jesus told his disciples that it wasn't the king but the servant who received that title in his kingdom. Furthermore, Jesus got up from the table, took off his robe and started washing his disciples' feet. Ever the teacher, even at the end, Jesus gave them his own example. They knew that He was their teacher. They knew that they should wash his feet, but no one wanted to wash anyone else's feet. First betrayal. Then struggle for position and power. Next there was misplaced confidence. Jesus told Peter that Satan had desired to sift the disciples like wheat. Jesus assured Peter he had prayed for him that his faith would not completely fail and that he would be used to strengthen his brothers in their faith. Peter just as confidently assured Jesus that he would follow him to prison and to death. It never dawned on him that he would deny Jesus three times before dawn. However, Peter would soon be stripped of his props and supports to find out that even though he had gained the nick name of Peter (the rock) he was still Simon. He hadn't learned to stand on his own yet. He was shaky and didn't know it. Finally, there was the agenda of doubt. Luke didn't record that, but John did. It must have been hard for Jesus to have spent three years investing in lives, teaching, training, being observed in miracles and to have those persons asking at his last meal with him to tell them the way to the Father and to show them the Father. That's what Thomas and Philip did. Philip said, "We don't know the way" and Thomas said, "Lord, show us the Father and that will be enough." Imagine you are a teacher going into finals week and suddenly discovering that some of your top students are still unclear on the basics. Jesus had to remind the disciples, "I am the way, the truth and the life. No one comes to the Father except through me." And, "anyone who has seen me has seen the Father . . . . I am in the Father and the Father is in me." What is comforting to me about Jesus interactions with his disciples that night is that he loved them and wanted to be with them knowing full well their weakness and struggle. It helps me believe that he loves me and desires to be in relationship with me even when I sin, don't serve or have doubts. This is a group of guys I can relate to. They are spiritual slow learners who need the patience and prodding of a savior who loved them too much to give up on them. They wanted to believe and they wanted to follow but they couldn't make it on their own. Maybe you can relate to them too. Can you find yourself in that circle of fellowship around the table? Struggling with the need for position or power, Perhaps your lifestyle is betraying the Savior you said you would make Lord of your life, Maybe you have come tonight with doubts and are unsure about your own faith. Or perhaps you come with another issue that you know stands between you and Jesus and you wonder whether his offer extends to you. If Jesus knew about my sin, would he still love me? The good news is that Jesus issues the same invitation to each of us. He earnestly desires to spend time with us and he invites us to respond to his invitation because his character is love and grace personified. Love is a powerful force and it would be significant if that is where the story ended — but it didn't. Jesus' desire to be with his disciples on that Passover night was also significant because of what Jesus did. Jesus earnestly desired to be with the disciples because he loved them and because he knew that what he was about to go through was what they needed most. Jesus told the disciples that he would not eat of the Passover again until it found its fulfillment in the Kingdom of God. The Passover celebrated the freedom of the Jews to leave slavery in Egypt for the promised land. The Jews were to take sheep or goats, slaughter them and put some of the blood from each animal on the door posts and frames of their homes. That night God would "pass-over" those homes where the blood was in place, sparing their first born sons; those homes without the blood would lose their first born son. The Passover lamb had to be without "spot or blemish." Jesus, as the only one who lived a life without sin, was the ultimate Passover lamb. The one who's spilled blood would allow God to Passover the sins of those who believed in him. The fulfillment of the Passover meant deliverance from sin and death, and the establishment of his kingdom. And it meant that Jesus had to die! But how could he communicate that in a way that the disciples could grasp and remember in the midst of all that would transpire in the hours to come? Part of the Passover ceremony is bread made from unleavened dough, commemorating the last meal in Egypt when the people needed to be ready to leave at a moments notice. Another key ingredient was a series of cups of wine. Jesus took those elements and gave them new meaning, showing what he was about to do on the cross made it possible for a new covenant between God and humanity. He took the bread and broke it saying, This is my body broken for you; do this to remember me. And after the supper he took the cup and said, This cup is the new covenant in my blood for the remission of sins. As often as you eat this bread and drink this cup you proclaim my death until I come again. Just as the blood of the Passover animal delivered your ancestors in Egypt, so my blood will deliver you from your sins. It was the new covenant of grace which allowed Jesus to take those gathered around the table and accept them, love them and continue to teach them to the end. He knew he had a purpose in coming. He knew he was about to fulfill that purpose. He wanted his friends to know and to remember. In the same way, Jesus is always looking to expand the circle of friendship that he had with those disciples in the upper room. He desires to spend time with us too. Some of us may be realizing, we've come through all of Lent and we haven't been spending time with Jesus, cultivating our relationship. It's not too late, he invites us to join him around this table and to move on with him from here. Others of us gathered here may realize that they have never entered into a relationship with Jesus. But now that you know how much he loves you, how much he was willing to do for you, how open his invitation is to you, you may decide that tonight is the night for you to receive his invitation and to invite him into your life. Now we aren't in an upper room in Jerusalem. We are in a church sanctuary in Menlo Park. But the significance of Jesus' time with the disciples is still with us today because we have experienced first hand the blessing of his sacrifice and the relationship he offers us. 970327 서클에서 자신을 찾으십시오 5 2002-03-15 11:44:58 읽기 : 6 내용 넓게보기. 및 연락처 프린트하기제목 설교자 목사 릭 Langeloh 성경 Luke22 : 14-34 MPPC의 참고 사항 대학 사역 설교 내용 예수님은 그의 제자들이 그가 그들이에서 목격 할 이벤트를 거슬리는 위해 준비해야한다고 앞서 무엇인지 알고 모르고와 함께 최후의 만찬에 온 올 시간. 마찬가지로, 우리는 Maundy 목요일이 십자가에서의 예수님의 역사와 그의 부활에 관한 위대한 소식을 기억하고 반영하기 위해 자신을 준비 할 때라고 생각합니다. 우리는이 사건들에 대해 거의 2000 년의 역사에 대한 관점을 가지고 있지만 잠시 동안 그 상층 방에 다시 들어가도록 노력하십시오. 의제, 감정 또는 질문에서 제자를 식별 할 수 있는지보십시오. 사람들이 유월절을 축하하기 위해 전 세계에서 예루살렘에 모인 이스라엘 민족에게는 중요한 밤이었습니다. 예수께서는 그와 제자들이 그 특별한 식사를 함께 축하 할 수있는 방을 미리 마련해 두 셨습니다. 종려 주일에 예루살렘으로 승리하는 입구의 치유를 받으러 오면 흥분과 기대의 공기가 술에 취했을 것입니다. 다음에 어떤 일이 일어날까요? 이 모든 것이 어디로 인도됩니까? 제자들은 그들이 알고 있다고 확신했습니다. 그들은 예수 께서 자신의 왕국을 다스리고 통치권을 행사할 때 권력의 위치에 이미 자신을 상상했습니다. 왜 안돼? 군중들은 예수를 강제로 왕으로 만들 준비가되어 있었고 제자들은 타기 위해 아무 문제도 없었습니다. 그들에게는 예수조차도 그들의 기분에 맞는 것 같았습니다. 그들이 그 위층 방에 함께 앉았을 때, 나는 고난을 겪기 전에이 유월절 식사를 간절히 원했습니다. 나는 그것이 하나님의 나라에서 성취 될 때까지 그것을 다시 먹지 않을 것이다. 나는 제자들이 "만족"이라는 말을 듣고 고통에 관해 그 부분을 넘어 갔다고 확신한다. 그들은 3 년 동안 예수와 함께 있었으며 땅에 자신의 왕국을 세울 것이라고 확신했습니다. 유월절은 유대 종교의 중요한 부분으로 남아 있으며, 이집트에서 노예 제도에서 자신의 백성을 구출하신 것을 기념합니다. 우리의 유대인 친구들과 이웃들은 오늘날 유월절을 축하하며 가족과 친구들과 함께 모이는 특별한 시간이지만 예수 시대에는 특히 그렇습니다. 유월절에 대한 정교한 준비가있었습니다. 윌리엄 바클레이에 따르면 , 한 달 전에 유월절의 이야기와 의미는 모든 회당의 가르침의 주제였습니다. 유월절 이틀 전에 모든 집에는 누룩에 대한 의식적인 수색이있었습니다. 그 집주인은 양초를 가져 와서 구석 구석을 묵묵히 찾아 엄숙히 수색했으며 마지막으로 누룩을 버렸습니다. 나이가 많고 성스러운 도시에서 15 마일 이내에 살았던 모든 남성 유대인은 유월절에 참석하기 위해 법으로 구속되었습니다. 그러나 세계 각지에있는 모든 유대인의 야심은 ... 그의 생애에서 적어도 한 번은 예루살렘 유월절에 오는 것입니다. (1) 그 중요한 우선 순위를 감안할 때, 예수 께서 유월절을 제자들과 함께 보내고 싶어하신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닙니다. 그러나 예수의 말씀에는 전통 축제를 넘어서는 의미가있었습니다. 예수께서는 "큰 소망"과 함께 시간을 원하셨습니다. 그는 제자들과 함께이 시간에 열정적이었습니다. 그래서 "이 사건을 왜 그렇게 중요하게 만들었습니까?"라는 질문이 나옵니다. 이번에 그의 제자들과 함께 그렇게 중요한 이유는 무엇입니까? 오늘 밤 우리에게 왜 중요한가? 우선, 예수께서는 제자들에게 자신에 대한 사랑을 확신 시키려고 하셨기 때문에 중요했습니다. 예수는 3 년 동안이 작은 무리의 지도자였으며 이제는 자신이 구주가 되려고한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그는 고난의시기가 가까웠다는 것을 알고있었습니다. 제자들은 그가 군중에게 전파하고, 수천 명을 먹이고, 병자를 고치며, 죽은자를 키우는 것을 들었습니다. "나는 당신과 함께 있기를 간절히 원합니다." 예수를위한 이상적으로 이것은 제자들의 친교를 회상하고 맛볼 시간이되었을 것입니다. 제자들이 예수님의 시련이 오도록 격려 할 때였습니다. 그러나 여러 복음서 필자들은 제자들이 그 유월절 축하 행사에 참석했을 때 몇 가지 통찰력을주었습니다. 그날 밤 제자들이 식탁에 가져온 것은 예수와 그분의 필요가 아니라 자아에 대한 다양한 의제였습니다. 예수께서는 그들이 그날 밤부터 그들이 사랑했다는 것을 기억하기를 원하셨습니다. 그들이 예수를 찾아 오지 못한 것에 대해 죄책감에 시달리지 않기 때문입니다. 우리가보고있는 것은 이기적인 "이중"의제에도 불구하고 우리를 사랑할 수있는 예수의 놀라운 능력을 상기시켜줍니다. 첫째, 배신의 의제가있었습니다. 예수께서는 유다가 그를 유대 지도자들에게 넘겨 주기로 동의 하셨다는 것을 알고있었습니다. 그는 죽을 때가 왔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그는 목적과 운명의 이중 무게를 느꼈지만, 두려워하지 않고 기대했다. 함께하고자하는 예수의 말씀이 참석 한 모든 사람들에게 발행되었습니다. 그는 여전히 유다를 사랑했습니다! 누가는 세부 사항이 희박하지만 여기서도 유다에 대한 예수의 경고를 동정의 말로 봅니다. 예수께서는 유다에게 자신의 책임과 선택의 의미를 다시 한 번 상기시켜 주셨습니다. 너무 늦었 어? - 아직. 그러나 유다는 마음을 굳게하였고 사단은 그의 운명을 봉인하고 행동을 수행하기 위해 그에게 들어갔다. 다음은 지위와 명성의 의제였습니다. 누가는 제자들이 그들 중 어느 것이 가장 큰 것으로 여겨졌는지를 논박했다고 기록합니다. 그날 유대인 축제에서 주인이 식탁 한가운데에 앉아 있었기 때문에 이것은 그들에게 중요했습니다. 호스트의 오른쪽에 첫 번째 명예의 손님이 앉았습니다. 그의 왼쪽에서 두 번째 손님; 두 번째는 오른쪽, 세 번째 손님; 그의 왼쪽에 두 번째는 네 번째 손님; 등등 테이블 주위에 (ibid., 페이지 67). 지위를 주장한다는 것은 여전히 ​​지상에서 왕국을 찾고 있다는 것을 의미했습니다. 그 왕국의 권위는 권력을 행사할 수있는 능력과 능력에서 비롯됩니다. 예수께서는 왕국이 다가오고 있거나 그 왕국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부정하지 않으 셨습니다. 예수께서는 제자들에게 자신의 왕국이 세상의 왕국과는 다른 가치를 가지고 있다고 상기시켜 주셨습니다. 당시 왕이나 황제가 자신에게 부여한 인기 타이틀 중 하나는 "혜택"이었습니다. 사람은 무자비하게 통치하지만 자신을 자신의 백성의 후원자로 부를 수 있습니다. 예수께서는 제자들에게 왕이 아니라 자신의 왕국에서 그 직분을받은 종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더욱이 예수께서는 식탁에서 일어나 옷을 벗어 제자들의 발을 씻기 시작하셨습니다. 교사는 끝까지도 자신의 모범을 보여주었습니다. 그들은 그분이 그들의 교사라는 것을 알고있었습니다. 그들은 발을 씻어야한다는 것을 알고 있었지만 아무도 다른 사람의 발을 씻고 싶지 않았습니다. 첫 배신. 그런 다음 위치와 권력을 위해 투쟁하십시오. 다음으로 자신감이 잘못되었습니다. 예수께서는 베드로에게 사탄이 밀처럼 제자들을 체질하기를 원하신다 고 말씀하셨습니다. 예수께서는 베드로에게 자신의 믿음이 완전히 실패하지 않고 자신의 형제들을 믿음으로 강화시키는 데 사용될 것이라고기도하셨습니다. 베드로는 예수를 따라 감옥에서 죽을 것이라고 자신있게 확신했습니다. 그가 새벽 세 번 예수를 부인하는 것은 결코 그에게 새벽이 아닙니다. 그러나 베드로는 곧 자신의 소품과 지지대를 제거하여 베드로의 별명을 얻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시몬이라는 것을 알 수있었습니다. 그는 아직 스스로 자립하는 법을 배우지 못했습니다. 그는 흔들리고 그것을 몰랐다. 마지막으로 의심의 제가있었습니다. 누가는 기록하지 않았지만 요한은 기록하지 않았습니다. 예수 께서 인생에 투자하고, 가르치고, 훈련하고, 기적을 행하고, 마지막 식사를 할 때 아버지 께가는 길을 알려주고 아버지 께 보여주기 위해 3 년을 보냈다는 것은 어려웠을 것입니다 . 그것이 토마스와 필립이 한 일입니다. 빌립은“우리는 길을 모른다”고 토마스는 말했습니다.“주님, 우리에게 아버지를 보여 주시면 충분합니다.” 선생님이 마지막 주에 가고 갑자기 최고 학생 중 일부가 기본에 대해 명확하지 않다는 것을 발견했다고 상상해보십시오. 예수께서는 제자들에게 "나는 길이 요 진리 요 생명입니다. 아무도 나를 통해서 외에는 아버지 께 오지 않습니다"라고 상기시켜 주어야했습니다. 그리고 "나를 본 사람은 아버지를 보았습니다. 그날 밤 제자들과 예수와의 상호 작용에 대해 위안이되는 것은 그분이 그들을 사랑하고 자신의 약점과 투쟁을 충분히 아는 사람들과 함께 있기를 원하신다는 것입니다. 그것은 그가 나를 사랑하고 내가 죄를 지거나 봉사하지 않거나 의심이있을 때도 나와 관계를 갖기를 원한다고 믿는 데 도움이됩니다. 이것은 내가 관련된 사람들의 그룹입니다. 그들은 그들을 포기하기에 너무 많이 사랑하는 구세주의 인내와 속삭임을 필요로하는 영적인 느린 학습자입니다. 그들은 믿기를 원했고 따르기를 원했지만 스스로 만들 수 없었습니다. 아마도 당신도 그들과 관련이있을 수 있습니다. 탁자 주위의 친교에서 자신을 찾을 수 있습니까? 지위 나 권력의 필요로 어려움을 겪고있는 아마 당신의 생활 방식은 당신이 주님을 당신의 삶으로 만들겠다고 말씀하신 구주를 배신하고있을 것입니다. 아마도 당신은 오늘 밤 의심을 가지고 왔으며 자신의 믿음에 대해 확신이 없습니다. 또는 당신은 당신과 예수 사이에 서있는 또 다른 문제를 가지고있을 것이며, 그의 제안이 당신에게까지 이어지는 지 궁금합니다. 예수 께서 내 죄에 대해 아 셨다면 여전히 나를 사랑하겠습니까? 좋은 소식은 예수 께서 우리 각자에게 같은 초대를 하신다는 것입니다. 그분은 우리와 함께 시간을 보내기를 간절히 원하며, 그분의 성품은 사랑과 은혜로 인격화되어 있기 때문에 그분의 초대에 응답하라고 초대하셨습니다. 사랑은 강력한 힘이며, 그것이 이야기가 끝나는 곳이라면 중요 할 것입니다. 그러나 그렇지 않았습니다. 유월절 밤에 제자들과 함께 있고 싶어했던 예수의 소망 또한 예수 께서하신 일 때문에 중요했습니다. 예수께서는 제자들과 사랑하기를 간절히 원 하셨으며, 제자들은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일이 무엇인지 알고 계셨기 때문입니다. 예수께서는 제자들에게 유월절이 하느님의 왕국에서 성취 될 때까지 다시는 먹지 않겠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유월절은 약속의 땅을 위해 유대인들이 이집트에 노예를 떠날 자유를 축하했습니다. 유대인들은 양이나 염소를 잡아서 도살하고 각 동물의 피를 집의 문 기둥과 틀에 두어야했습니다. 그날 밤 하나님은 피가 있던 집을 "지나가 신"첫 아들을 아끼지 않으 셨습니다. 피가없는 집은 처음 태어난 아들을 잃을 것입니다. 유월절 양에는 "반점이나 결점"이 없어야했습니다. 죄없는 삶을 사는 유일한 사람인 예수는 최고의 유월절 양이었습니다. 피를 흘린 사람은 하나님을 믿은 사람들의 죄를 유월절로 보내실 수있었습니다. 유월절의 성취는 죄와 죽음으로부터의 구원과 그의 왕국의 설립을 의미했습니다. 그리고 그것은 예수님이 죽어야한다는 것을 의미했습니다! 그러나 그는 제자들이 앞으로 몇 시간 동안 일어날 모든 것들 가운데서 파악하고 기억할 수있는 방식으로 어떻게 그것을 전달할 수 있었습니까? 유월절 식의 일부는 사람들이 즉시 통지를 떠날 준비가되었을 때 이집트에서 마지막 식사를 기념하는 이스트를 넣지 않은 반죽으로 만든 빵입니다. 또 다른 주요 성분은 일련의 와인이었습니다. 예수께서는 그러한 요소들을 취 하셔서 그들에게 새로운 의미를 주셨으며, 그가 십자가에서하려고하신 일이 하나님과 인류 사이에 새로운 계약을 맺을 수있게되었음을 보여주었습니다. 그는 빵을 가져다가 이렇게 말했습니다 . 나를 기억하기 위해 이것을하십시오. 저녁 식사 후에 그는 컵을 들고 말했다. 이 컵은 죄 사함을위한 제 피의 새 계약입니다. 이 빵을 먹고이 컵을 마실 때마다 내가 다시 올 때까지 나의 죽음을 선포합니다. 유월절 동물의 피가 당신의 조상을 이집트에 전달한 것처럼, 내 피가 당신의 죄에서 당신을 구원 할 것입니다. 예수 께서 식탁에 모인 사람들을 데리고 가서 받아들이고 사랑하고 끝까지 계속 가르치게하신 것은 새로운 은혜의 계약이었습니다. 그는 오는 데 목적이 있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그는 자신이 그 목적을 달성하려고한다는 것을 알고있었습니다. 그는 친구들이 알고 기억하기를 원했습니다. 같은 방법으로 예수께서는 항상 위방에있는 제자들과 가진 우정의 범위를 넓히려 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그는 우리와도 시간을 보내고 싶어합니다. 우리 중 일부는 깨달았을 수도 있고, 사순절을 모두 지났으며, 우리와 관계를 발전시키기 위해 예수와 시간을 보내지 않았습니다. 너무 늦지 않았습니다. 그는 우리를이 테이블 주위로 초대하고 여기에서 그와 함께 나아가도록 초대합니다. 여기 모인 다른 사람들은 결코 예수와 관계를 맺지 않았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제 당신이 그가 당신을 얼마나 사랑하는지, 그가 당신을 위해 얼마나 기꺼이했는지, 그의 초대가 당신에게 얼마나 열려 있는지 알게되었으므로, 오늘 밤 당신이 그의 초대를 받고 당신의 인생에 초대 할 밤이라고 결정할 수 있습니다 . 이제 우리는 예루살렘의 위층 방에 없습니다. 우리는 멘로 파크의 교회 성소에 있습니다. 그러나 예수 께서 제자들과 함께 계시는 시간의 중요성은 오늘날에도 여전히 우리에게 있습니다. 왜냐하면 우리는 그분의 희생의 축복과 그분이 우리에게 제공하시는 관계를 직접 체험했기 때문입니다. 970327
Gentle Jesus?7 2002-03-15 20:42:01 read : 8 내용넓게보기. 프린트하기 제목 설교자 Rev. Scott Dudley 성경 John2:12-17 참고사항 college ministries of mppc 설교내용 In preparation for this sermon I asked Dave Swartz, one of our media technicians, to scan in some pictures from
Gentle Jesus?7 2002-03-15 20:42:01 read : 8 내용넓게보기. 프린트하기 제목 설교자 Rev. Scott Dudley 성경 John2:12-17 참고사항 college ministries of mppc 설교내용 In preparation for this sermon I asked Dave Swartz, one of our media technicians, to scan in some pictures from my Children's Bible. These are the images of Jesus that I grew up with. Display pictures on video screen. Here, we have Jesus looking gentle. Here we have Jesus looking deserted. Here, we have Jesus looking exhausted. It's the Jesus on tranquilizers effect. These are the pictures I grew up with. Jesus as gentle, Jesus as meek, Jesus as mild. And above all, Jesus as nice. As a child, and even now, these pictures are great in that they remind me that Jesus is loving and that he's kind -- which he is. However, pictures like these don't tell the whole story about who he is. Jesus is also a little more radical than these pictures suggest. Consider the story we just read from the Bible about Jesus clearing the temple tables. He comes off as a radical guy. If you look at this thing from the merchant's point of view all they were trying to do in the temple was provide a service. They provide some animals for people to sacrifice, and a place where they can exchange their money. It's kind of a one-stop shopping experience. They can get their shopping done and worship all in one shot. Then, Jesus, without so much as a "How do you do" comes in and turns their tables over. It's not nice. And it is not the kind of thing that religious leaders are supposed to do. Let's just put this in context. Let's just say Doug here suddenly went berserk and came and started turning things over up here and yelling at us about how we don't sing on key. That would be shocking, right? Tomorrow Walt and the elders would have to take poor Doug out to lunch and try to calm him down. Doug what's wrong? Are you bitter about your salary? What is it? It would be a scandal. You can understand, then, why people were so outraged by Jesus. He tolerated what he wasn't supposed to tolerate, like prostitutes and tax collectors. And he didn't tolerate what was supposed to impress him, like merchants in the temple. He was good, but he wasn't always nice. I don't know about you, but that scandalizes me because what I want most of the time is a nice, gentle Jesus. I don't want a Jesus who is going to confront me. I don't want a Jesus who is going to come into my life and tell me that I might be doing something wrong, especially if I like what I am doing. I don't want Jesus to overturn any of my tables. But just like Jesus clears the temple, he wants to clear the temple of our lives of anything that gets in the way of knowing him better. Throughout the New Testament we are referred to as the temple of God. 1 Corinthians 3:16 says this, Don't you know that you yourselves are God's temple and that God's spirit lives in you. The temple is just a metaphor for us. And Jesus may want to get in our lives and overturn a few things so we can get to know him better. To begin with, I think Jesus wants to overturn the ways we commercialize our relationship with him. Jesus says to the merchants, How dare you turn my Father's house into a market. The problem with these merchants in the temple is that they were making a relationship with God into something that was commercial. Relating to God became a matter of buying a pigeon and paying a temple tax. It was a business transaction. And it commercialized the way people related to God. I think we do similar things, at least I do, in a couple ways. For instance, a lot of times I think we go shopping for the aspects of God's character that we like, leaving out the parts of God that we don't necessarily want to follow. I was having lunch with a student a while back, and I was talking to the student about God's call in our lives to love other people, to reach out to them, and to give them our time. As I was talking to him the student just looked at me and said, Well, I just choose to not believe in a God like that. How do you do that? You can't pick a God like you pick a cell phone. I like these features, but not these features in my God. God is who God is. And when we go picking and choosing what parts of him we want to follow, that's a consumer mentality toward God. We say he is our Savior, but we don't want him as our Lord. Another way I commercialize my relationship with God is sometimes I come to God or I come to church looking only for what I can get out of it. To have my tastes met, to have my comfort attended to, rather than coming to God to worship him and to reach out to a hurting world. That's a consumer mentality toward God. I think the biggest way that I commercialize my relationship with God is that I barter with him and I bargain with him to try to get what I want. Just this last week I was upset at God because I had given a series of talks in our college group that I thought were pretty lousy. I was feeling like a failure -- and a little frustrated with God because in that particular week I had actually prayed extra hard. I had actually read the Bible a little longer than normal, and I had done a few extra good deeds, and it seemed to me that the least God could do was to help me out with my career. It's dumb theology, but it is mine. I was bartering with God -- bartering with him to try to get what I wanted out of him. That is commercializing my relationship with God. I think a lot of us do this. We pray long and faithfully, hoping that God will bless our business. We rack up a lot of good deeds hoping God will see it, and in return, give us a spouse or a better house or whatever it is we think we want. That is commercializing our relationship with God. It turns him into a vending machine. And the biggest problem with all of this is we rob ourselves and we rob God of a real living relationship with him. That is why Jesus says, My house should be called a house of prayer but you are making it a den of robbers. Jesus contrasts prayer and theft, which don't seem like natural opposites, but they are. Prayer is supposed to be about intimacy with God and seeking his instead of ours. It's not about bartering with him. When we barter with him, we commercialize our faith and that robs us of a real relationship with him. Jesus came to overturn all the ways we do that. That's not all Jesus came to change. He doesn't want to just change us as individuals; he also wants to change who we are as a community. Which brings me to the second thing that Jesus is overturning here. Jesus wants to overturn the way we exclude people from his community. Another problem with the merchants in the temple is they were excluding some people from worshiping God. The poor people could not afford their rates, so they were left out. But more than that, they had set up shop in what was called the Court of the Gentiles. That court was meant to be a place where non-Jews could come to worship, but they couldn't because there were cows and sheep and merchants cluttering it up, so they were excluded. In fact, the entire temple in Jerusalem was a system of exclusionary courtyards meant to keep certain people away from God. The outside was a court for the gentiles, One step in was a court for women, Further in was a court for Jewish men, Further in still there was a court for the priests, and Finally, there was a court that only the high priests could enter in, and then only once a year. It was a system of exclusions. Jesus came to overturn all of that. In fact, after he cleared the temple, Matthew reports that, the blind and the lame came to him for healing in the temple area. In other words, Jesus had provided room in God's house for people who were normally left out. Now that sounds good and inclusive and nice, but when I am honest with myself, sometimes that rubs me the wrong way. Because sometimes there might be a few people that I would like to exclude. At a church I worked at, the high school pastor got a letter from a woman complaining about the fact that there were a lot of non-Christian kids in the youth group. She complained that these non-Christian kids, after the youth group was over, made too much noise and listened to music that she considered to be ungodly. Some of them were smoking and cussing and she thought that was a disgrace to the church. People like that don't belong in church. That was her point. I remember that a few other people on staff and I had a good time pointing out all the theological fallacies of that letter -- Jesus came for just such people, and if Jesus were here, he'd tell this person off, etc. We were pointing out all the errors in the letter, and I was feeling pretty smug for understanding the Almighty better than anyone else until one staff member said, You know, Jesus wants to include this woman in his church just as much as he does those kids. You see, the radical inclusivity of God's grace for this woman meant that Jesus wanted those kids in his church. And the radical inclusivity of God's grace for me meant that Jesus wanted that woman in his church just as much as he wanted those cussing, smoking teenagers. Or for that matter, just as much as he wanted judgmental, arrogant me. Nobody is first. Nobody is last. Everybody is welcome as long as they put their faith in Jesus Christ. Now, for a person like me who has spent his entire life trying to be number one, that's a scandal. It's good, but it doesn't always feel nice because it challenges me. Jesus wants to overturn all the ways we exclude people from this community. The bottom line of this story and the main point of this sermon is this: Jesus wants to overturn any barrier, whatever it is, that separates anybody from knowing him. Whether that is people inside the church or outside, Jesus wants to get rid of all barriers. That is why he was so angry in this story. The temple is supposed to be the place where God's spirit dwelt and where people could come to meet God. And all those tables in the temple acted as barriers between people and God. And Jesus came to get rid of anything that divides people from God. That's his whole mission. That's the whole point of the cross. That's why he came. What was the biggest barrier between God and us? It was our sin. And Jesus went to the cross to get rid of it. He paid the penalty for our sin so we could know intimacy with God. But he didn't just stop there. He came to remove any barriers that would separate us from God. So the take-home question this morning is this: What tables have you set up in your life that act as a barrier between you and God? Because Jesus wants to get rid of them. Maybe, like me, it is your commercial view of God. Maybe, like me, you try to bargain with God for what you want. Jesus wants to overturn that. Maybe it's a career that is more important to you than God. Maybe it's a relationship or a sinful behavior that you can't give up. He wants to overturn those things. For us as a community, maybe there are people that aren't here that should be because somehow we are leaving them out. Jesus wants to overturn that. Some of you here this morning may be living this out. Maybe Jesus is trying to pull something out of your life that you kind of like. It feels like he is turning over some tables and it doesn't feel very nice. I want you to trust me on this; it is good even if it doesn't feel good. He is doing it because he loves you. He is doing it because he just wants to be closer to you. Throughout graduate school I would say the biggest barrier between me and God was my addiction to success. I worked way harder at achieving accolades than I did at getting to know Jesus. And it was more important for me to publish a paper in a prestigious journal or land a great job at a top University than it was to know Jesus or to serve him. I was addicted to success. And then he got me into this job doing college ministry. If you know anything about college ministry, it is notoriously difficult to build because college students have a lot of things that they would rather do than to come to hear me preach at them -- which makes me feel unsuccessful, because to me the entire world is one giant mirror and all it reflects is me. That's called narcissism and it is a psychological disorder. But I am getting over it. Jesus has been turning that table over for four years. At times it has been painful and I have felt like a failure, and at times it is hard, but it has all been very good for me. I am learning slowly that I have to measure myself by my relationship with God, not by how good I am at something or how successful I am. I have to measure myself by my faithfulness to him, not by my success. And the difficulty of the job has forced me to lean on him more then I ever had to in my life, and all that has brought me closer to Christ. I would do all of that over again. It's cheap at twice the price, to know him better. Jesus wants to get rid of anything that stands between him and us, and so whatever it is that is blocking us from him, he wants to eliminate it. My dad tells a great story about growing up on a farm as a little boy miles from the nearest town. On that farm they had a tree that had a bird's nest full of eggs. He and his siblings would watch the eggs everyday to see if they would hatch. When they did, they were so excited about the baby birds because they were the closest things to pets that they'd ever had. One day my dad and his siblings were out in the yard and this giant snake started slithering up the tree, going for those baby birds. My dad and his sister started to scream. The mother bird was circling overhead but she couldn't get to the nest because of the snake. The baby birds were chirping and the mother bird was chirping and my dad and his sisters were chirping. Everyone was chirping. So my grandma who was a loving and gentle, but simultaneously kind of a frightening woman, did something a little unusual for her. She picked up a hoe and went running across the yard and started hacking the snake to bits, which just terrified my dad all the more. He was more afraid of his mom at that point than he was the snake. But in the end she killed the snake and the birds were safe. Now, I want to ask you these questions: Was that a nice grandma? Was that a gentle grandma? No! But in that instance she couldn't afford to be nice and gentle. It was either the snake or the birds, and next it might have been her kids. She loved both enough to protect them from anything that was going to harm them. And, as much as it terrified my dad, in the long run it actually comforted him because he knew he had this strong Amazon woman for a mother and she was on his side. And there was nothing that was going to hurt him as long as she was around. That is Jesus Christ. Yes, he is kind; Yes, he is gentle; Yes, he is loving. But he is also strong. And there are things that threaten to separate us from God our Father. There are things that threaten our spiritual lives and Jesus is zealous to overturn those things. Whether that's our selfishness, our pride, our unholy thoughts and actions, our fear, our guilt, our sense of inadequacy, whatever it is that separates us from God, Jesus will overturn it. It may not always feel nice, but it is always good. So, what are the tables that you have set up in the temple of your life that keep you from knowing the fullness of God? Jesus wants to overturn them. Why don't you let him? 온화한 예수? 7 2002-03-15 20:42:01 읽는 : 8 내용 넓게보기. 및 연락처 프린트하기제목 설교자 목사 스콧 더들리 성경 John2 : 12 ~ 17 개 MPPC의 참고 사항 대학 사역 내용 설교 내 어린이 성경에서 일부 사진 스캔 데이브 스와 츠, 우리의 미디어 기술자 중 하나를, 요청이 설교를 준비합니다. 이것들은 내가 자란 예수의 이미지입니다. 비디오 화면에 사진을 표시합니다. 여기서 우리는 예수를 부드럽게 보이게합니다. 여기서 우리는 예수님을 버리고 있습니다. 여기, 우리는 예수님을 지치게합니다. 진정제 효과에 대한 예수입니다. 이것들은 내가 자란 사진들입니다. 온유 한 예수, 온유 한 예수, 온유 한 예수 그리고 무엇보다도, 좋은 예수. 어린 시절, 그리고 지금도이 그림들은 예수가 사랑하고 친절하다는 것을 상기시켜줍니다. 그러나 이러한 사진은 그가 누구인지에 대한 전체 이야기를 알려주지는 않습니다. 예수는 또한이 그림들이 제시하는 것보다 조금 더 급진적입니다. 예수 께서 성전 식탁을 치우는 것에 관해 성서에서 읽은 이야기를 생각해보십시오. 그는 급진적 인 사람으로 떠납니다. 상인의 관점에서이 점을 보면 그들이 성전에서하려고 한 모든 것이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었습니다. 그들은 사람들이 희생 할 수있는 동물과 돈을 교환 할 수있는 장소를 제공합니다. 일종의 원 스톱 쇼핑 경험입니다. 쇼핑을 마치고 한 번에 숭배 할 수 있습니다. 그러자 예수께서는“어떻게합니까?”와 같이 많은 사람들이 들어 와서 식탁을 뒤집습니다. 좋지 않습니다. 그리고 종교 지도자들이해야 할 일은 그런 것이 아닙니다. 이것을 문맥에 넣어 봅시다. 여기 Doug가 갑자기 맹렬하게 갔다가 여기로 물건을 넘기고 우리가 키를 부르지 않는 방법에 대해 소리 지르기 시작했다고 가정 해 봅시다. 충격적일까요? 내일 Walt와 장로들은 가난한 Doug를 점심으로 데리고 가서 진정 시키려고 노력했습니다. 더그 무슨 일이야? 당신은 당신의 급여에 대해 쓴가? 무엇입니까? 스캔들 일 것입니다. 그러면 왜 사람들이 예수님에 의해 분노한지 이해할 수 있습니다. 그는 매춘부 나 세금 징수 원과 같이 자신이 용납하지 말아야 할 것을 용납했습니다. 그리고 그는 성전 상인처럼 자신에게 깊은 인상을 줄만한 것을 용납하지 않았습니다. 그는 좋았지 만 항상 좋은 것은 아니 었습니다. 나는 당신에 대해 잘 모르지만, 대부분의 시간을 원하는 것은 훌륭하고 온화한 예수이기 때문에 저를 스캔들합니다. 나는 저와 마주 칠 예수님을 원하지 않습니다. 나는 내 인생에 와서 특히 내가하고있는 일을 좋아한다면 내가 잘못하고 있다고 말할 예수를 원하지 않는다. 나는 예수가 내 식탁을 뒤집는 것을 원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예수 께서 성전을 지우 신 것처럼, 그분은 우리의 삶의 성전을 그분을 더 잘 아는 데 방해가되는 것들로 지우고 싶어합니다. 신약 전체에서 우리는 하나님의 성전이라고 불립니다. 고린도 전서 3 장 16 절은 이렇게 말합니다. 당신은 당신 자신이 하나님의 성전이고 하나님의 영이 당신 안에 살고 있다는 것을 모르십니까? 성전은 우리에게 은유 일뿐입니다. 그리고 예수께서는 우리의 삶에 들어가서 몇 가지를 뒤집어 우리가 그분을 더 잘 알기를 원할 수도 있습니다. 우선, 예수는 우리가 그분과의 관계를 상업화하는 방식을 뒤집기를 원한다고 생각합니다. 예수께서는 상인들에게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당신은 어떻게 아버지 집을 시장으로 바꾸실 수 있습니까? 성전에서이 상인들의 문제는 그들이 상업적인 것으로 하나님과 관계를 맺고 있다는 것입니다. 하느님과 관련된 것은 비둘기를 사서 성전 세금을 내야하는 문제가되었습니다. 비즈니스 거래였습니다. 그리고 그것은 사람들이 하나님과 관련된 방식을 상업화했습니다. 나는 우리가 적어도 몇 가지 방법으로 비슷한 일을한다고 생각합니다. 예를 들어, 나는 우리가 좋아하는 하나님의 성품의 측면을 위해 쇼핑을한다고 생각하며, 우리가 반드시 따르고 싶지 않은 하나님의 부분은 제외합니다. 나는 한 학생과 함께 점심을 먹고 있었고, 다른 사람들을 사랑하고, 그들에게 손을 내밀고, 우리에게 시간을 주라는 우리의 삶에서 하나님의 부르심에 대해 학생과 이야기하고있었습니다. 내가 그에게 이야기하면서 학생은 방금 나를보고 말했다. 저는 그런 신을 믿지 않기로 선택했습니다. 어떻게합니까? 당신은 당신이 휴대 전화를 선택처럼 신을 선택할 수 없습니다. 나는이 특징들이 마음에 들지만, 나의 특징은 아닙니다. 하나님은 신이 십니다. 그리고 우리가 따라 가고자하는 부분을 고르고 선택할 때, 그것은 하나님 께 대한 소비자의 생각입니다. 우리는 그분이 우리의 구주라고하지만 우리는 그분을 우리의 주님으로 원하지 않습니다. 내가 하나님과의 관계를 상업화하는 또 다른 방법은 때때로 하나님 께 나아갈 수 있거나 교회에서 나올 수있는 것만 찾아내는 것입니다. 내 취향을 충족시키고, 그분을 경배하고 아픈 세상에 손을 뻗기 위해 하나님 께 나아 오기보다는 내 안락함을 지키기 위해. 그것은 하나님 께 대한 소비자의 생각입니다. 나는 하나님과의 관계를 상업화하는 가장 큰 방법은 내가 그와 물물 교환하고 내가 원하는 것을 얻으려고 그와 협상하는 것입니다. 지난 주에 나는 우리 대학 그룹에서 꽤 거칠다고 생각한 일련의 연설을했기 때문에 하나님 께 화를 냈습니다. 나는 실패와 같은 느낌이 들었습니다. 그 특정 주에 나는 실제로 열심히기도했기 때문에 하나님과 조금 좌절했습니다. 나는 실제로 평상시보다 조금 더 오래 성경을 읽었고, 나는 약간의 선행을 더 많이했으며, 하나님 께서 할 수있는 최소한의 일이 저의 경력을 도와주는 것 같았습니다. 멍청한 신학이지만 내 것입니다. 나는 하나님과 물물 교환을하고있었습니다. 그것은 나의 하나님과의 관계를 상업화하는 것입니다. 많은 사람들이이 일을하는 것 같아요. 우리는 하나님 께서 우리의 사업을 축복하기를 바라면서 길고 충실하게기도합니다. 우리는 하나님 께서 그것을 보시기를 바라면서 많은 선행을 쌓아 놓았으며, 그 대가로 배우자 나 더 나은 집 또는 우리가 원하는 것으로 생각하는 모든 것을 우리에게주었습니다. 그것은 하나님과의 관계를 상업화하는 것입니다. 그를 자동 판매기로 바꿉니다. 그리고이 모든 것의 가장 큰 문제는 우리가 스스로를 빼앗아 하나님과 그분과의 실제 생활 관계를 빼앗는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예수께서는“ 내 집은기도의 집으로 불리어야하지만 당신은 그것을 강도의 소굴로 만들고 있습니다. 예수께서는기도와 절도를 대조해보십시오. 기도는 하나님과의 친밀감과 우리를 대신하여 그분을 찾는 것이어야합니다. 그와 물물 교환이 아닙니다. 우리가 그와 물물 교환 할 때, 우리는 우리의 믿음을 상업화하고 그로 인해 우리는 그와의 진정한 관계를 잃게됩니다. 예수께서는 우리가하는 모든 길을 뒤집으 셨습니다. 그것이 예수 께서 다 바꾸신 것은 아닙니다. 그는 우리를 개인으로 바꾸고 싶지 않습니다. 그는 또한 우리가 공동체 인 사람을 바꾸고 싶어합니다. 예수 께서 여기에서 뒤집어 놓으신 두 번째 일로 나를 안내합니다. 예수께서는 우리가 사람들을 자신의 공동체에서 배제하는 방식을 뒤집기를 원하십니다. 성전 상인들의 또 다른 문제는 일부 사람들이 하느님을 숭배하는 것을 배제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가난한 사람들은 금리를 감당할 수 없었기 때문에 배제되었습니다. 그러나 그 이상으로 그들은 이방인의 법원이라고 불리는 곳에 상점을 세웠습니다. 그 법정은 유대인이 아닌 사람들이 예배를 올 수있는 곳 이었지만 소와 양, 상인들이 그것을 어지럽히 지 않아서 배제 할 수 없었습니다. 실제로, 예루살렘에있는 성전 전체는 특정 사람들을 하느님에게서 멀어지게하는 배제 안뜰 시스템이었습니다. 외부는 이방인 을위한 법정이었고 , 한 걸음은 여성 을위한 법정이었고 , 또 한 명은 유대인 남성을위한 법정이었으며, 더 나아가 제사장을위한 법정이 있었고, 마지막으로 대제사들만 들어갈 수있는 법정이 있었으며 그 후에는 일 년에 한 번만 법정이있었습니다. 제외 시스템이었습니다. 예수께서는 그 모든 것을 뒤집으 셨습니다. 실제로 마태 복음은 성전을 개간 한 후에 맹인과 절름발이가 성전 지역에서 치료를 받으러 왔다고 보고합니다 . 다시 말해서, 예수는 일반적으로 빠져 있던 사람들을 위해 하느님의 집에 방을 마련해 두었습니다. 이제는 포용적이고 훌륭하게 들리지만, 내가 솔직하게 말하면 때로는 잘못된 길을 sometimes습니다. 때로는 제외하고 싶은 사람이 몇 명있을 수 있습니다. 내가 일한 교회에서 고등학교 목회자는 한 청년 그룹에 비 기독교 어린이들이 많이 있다는 사실에 대해 불평하는 한 여자에게서 편지를 받았습니다. 그녀는 청소년 그룹이 끝난 후이 기독교인이 아닌 아이들이 너무 많은 소리를 내고 불경건하다고 생각한 음악을 들었다고 불평했습니다. 그들 중 일부는 흡연과 저주를 받았으며 그녀는 그것이 교회의 수치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런 사람들은 교회에 속해 있지 않습니다. 그것은 그녀의 요점이었다. 나는 다른 몇몇 직원들과 나는 그 편지의 모든 신학 적 오류를 지적하는 좋은 시간을 가졌다는 것을 기억했다. 예수는 그러한 사람들을 위해 오셨으며, 예수가 여기 계셨다면,이 사람에게 말을 해주셨을 것이다. 편지의 모든 오류를 지적하고 있었고, 한 직원이 말할 때까지 전능 한 사람을 다른 사람보다 더 잘 이해하는 것이 매우 기분이 좋지 않았습니다. 아시다시피, 예수는이 여자를 그 아이들에게하는 것처럼 교회에 포함 시키려고합니다. 아시다시피,이 여자에 대한 하느님의 은혜의 과격한 포괄 성은 예수 께서 교회에있는 그 아이들을 원하신다는 것을 의미했습니다. 그리고 나에게있어서 하나님의 은혜의 과격한 포괄 성은 예수가 저주하고 흡연하는 십대들을 원하는만큼 교회에서 그 여자를 원한다는 것을 의미했습니다. 또는 그 문제에 대해, 그가 판단하고 싶었던만큼 오만했습니다. 아무도 처음이 아닙니다. 아무도 마지막이 아닙니다. 그들이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한 모든 사람을 환영합니다. 지금, 평생 동안 최선을 다해 온 나 같은 사람에게는 그것은 스캔들입니다. 좋지만 항상 도전하기 때문에 기분이 좋지는 않습니다. 예수께서는 우리가이 공동체에서 사람들을 배제하는 모든 방법을 뒤집기를 원하십니다. 이 이야기의 결론과이 설교의 요점은 이것입니다. 예수는 자신을 아는 사람과 구분하는 장벽이 무엇이든 뒤집기를 원합니다. 그것이 교회 내부에 있든 외부에 있든 예수께서는 모든 장벽을 없애기를 원하십니다. 그래서 그는이 이야기에서 매우 화가났습니다. 성전은 하나님의 영이 거하고 사람들이 하나님을 만나러 올 수있는 곳이어야합니다. 그리고 성전의 모든 탁자는 사람과 하나님 사이의 장벽으로 작용했습니다. 그리고 예수님은 사람들을 하나님과 나누는 것을 없애기 위해 오셨습니다. 이것이 그의 사명입니다. 그것이 십자가의 요점입니다. 그래서 그가왔다. 하나님과 우리 사이의 가장 큰 장벽은 무엇입니까? 우리의 죄였습니다. 그리고 예수님은 그것을 없애기 위해 십자가로갔습니다. 하나님과의 친밀감을 알 수 있도록 우리의 죄에 대한 형벌을 지불하셨습니다. 그러나 그는 거기서 멈추지 않았습니다. 그는 우리를 하나님과 분리시킬 수있는 장벽을 없애기 위해 왔습니다. 오늘 아침에 가져가는 질문은 다음과 같습니다. 당신과 하나님 사이의 장벽 역할을하는 당신의 삶에 어떤 테이블이 있습니까? 예수께서는 그들을 없애기를 원하기 때문입니다. 어쩌면 나처럼, 그것은 당신의 하나님에 대한 상업적인 견해 일 것입니다. 어쩌면 나처럼 당신이 원하는 것을 하나님 께 협상하려고 할 수도 있습니다. 예수는 그것을 뒤집기를 원합니다. 어쩌면 그것은 신보다 당신에게 더 중요한 직업 일 것입니다. 어쩌면 당신이 포기할 수없는 관계 또는 죄 많은 행동 일 수 있습니다. 그는 그런 것들을 뒤집기를 원합니다. 공동체로서 우리에게는 아마도 여기에없는 사람들이있을 것입니다. 예수는 그것을 뒤집기를 원합니다. 오늘 아침 여기에있는 사람들 중 일부는이 생활을하고있을 수도 있습니다. 아마도 예수께서는 당신의 삶에서 당신이 좋아하는 것을 꺼내려고 노력하고 계실 것입니다. 그가 일부 테이블을 뒤집어 놓은 것처럼 느껴지고 기분이 좋지 않습니다. 나는 당신이 이것을 믿기를 바랍니다. 기분이 좋지 않더라도 좋습니다. 그는 당신을 사랑하기 때문에 그것을하고 있습니다. 그는 단지 당신에게 더 가까이 있기를 원하기 때문에 그렇게하고 있습니다. 대학원 전체에 걸쳐 저와 하나님 사이의 가장 큰 장벽은 성공에 대한 중독이었습니다. 나는 예수를 아는 것보다 찬사를 얻기 위해 열심히 일했습니다. 저를 명예 저널에 출판하거나 일류 대학에서 훌륭한 직업을 구하는 것이 예수를 아는 것이나 그를 섬기는 것보다 더 중요했습니다. 나는 성공에 중독되었습니다. 그리고 그는 대학 사역을하면서이 일을하게되었습니다. 만약 당신이 대학 사역에 대해 알고 있다면, 대학생들이 그들에게 설교하는 것을 듣는 것보다 많은 것들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건축하기가 어렵습니다. 하나의 거대한 거울이며 그것이 반영하는 것은 저뿐입니다. 그것은 자기애라고 불리며 심리적 장애입니다. 그러나 나는 그것을 극복하고 있습니다. 예수께서는 4 년 동안 그 식탁을 뒤집어 오셨습니다. 때때로 그것은 고통스럽고 실패로 느껴졌고 때로는 힘들지만, 그것은 모두 나에게 아주 좋았습니다. 나는 내가 어떤 일을 잘하는지, 내가 얼마나 성공했는지가 아니라, 하나님과의 관계를 통해 스스로를 측정해야한다는 것을 천천히 배우고 있습니다. 나는 나의 성공이 아니라 그에 대한 나의 신실함으로 자신을 측정해야한다. 그리고 일이 어려워서 인생에서 그 어느 때보 다 더 의지 할 수밖에 없었고, 그 모든 것이 나를 그리스도 께 더 가까이 데려 왔습니다. 나는 다시 그 모든 것을 할 것입니다. 그를 더 잘 알기 위해 두 배의 가격으로 싸다. 예수님은 그와 우리 사이에있는 것을 제거하기를 원하십니다. 그래서 우리를 막는 것이 무엇이든 그것을 없애고 싶어합니다. 아빠는 가장 가까운 마을에서 작은 소년 마일로 농장에서 자라는 좋은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그 농장에는 새의 둥지에 알로 가득 찬 나무가있었습니다. 그와 그의 형제들은 알이 부화하는지 알기 위해 매일 알을 보았습니다. 그들이 그랬을 때, 그들은 아기 새들에 대해 매우 흥분했습니다. 어느 날 아빠와 그의 형제들이 마당에 나왔는데이 거대한 뱀이 나무 위로 미끄러 져 가서 새들을 낳았습니다. 아빠와 여동생이 비명을 지르기 시작했습니다. 어미 새가 머리 위로 돌고 있었지만 뱀 때문에 둥지로 갈 수 없었습니다. 아기 새들이 rp 소리를 내며 엄마 새가 rp 소리를 내며 아빠와 그의 자매들이 rp 소리를 지르고있었습니다. 모두가 chi 소리를 지르고 있었다. 사랑스럽고 온화한 할머니 그러나 동시에 무서운 여자는 그녀에게 조금 특이한 일을했습니다. 그녀는 괭이를 들고 마당을 가로 질러 달려가 뱀을 조금씩 해킹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는 뱀보다 그 시점에서 엄마를 더 두려워했습니다. 그러나 결국 그녀는 뱀을 죽였고 새들은 안전했습니다. 자, 나는 당신에게 다음과 같은 질문을하고 싶습니다 : 좋은 할머니였습니까? 온화한 할머니 였나요? 아니! 그러나 그 경우에 그녀는 친절하고 온화 할 여유가 없었습니다. 그것은 뱀이나 새였으며 다음은 그녀의 아이들이었을 것입니다. 그녀는 그들에게 해를 끼칠 일로부터 그들을 보호하기에 충분히 사랑했습니다. 그리고 아빠가 겁에 질린만큼 장기적으로는 어머니를 위해이 강한 아마존 여성이 있다는 것을 알았 기 때문에 실제로 그를 위로했습니다. 그리고 그녀가 주변에있는 한 그를 다치게 할 일은 없었습니다. 그것이 예수 그리스도입니다. 예, 그는 친절합니다. 예, 그는 온화합니다. 예, 그는 사랑합니다. 그러나 그는 또한 강하다. 그리고 우리를 하나님 아버지와 분리 시키겠다고 위협하는 것들이 있습니다. 우리의 영적 생명을 위협하는 것들이 있으며, 예수께서는 그러한 것들을 뒤집으려고 열심을 내 십니다. 그것이 우리의 이기심, 자부심, 거룩하지 않은 생각과 행동, 두려움, 죄책감, 부적절 함 등 우리를 하나님과 분리시키는 것이 무엇이든 예수께서는 그것을 뒤집으 실 것입니다. 항상 기분이 좋지는 않지만 항상 좋습니다. 그러므로, 당신이 당신의 삶의 성전에서 당신이 하나님의 충만 함을 알지 못하게하는 테이블은 무엇입니까? 예수께서는 그들을 뒤집기를 원하십니다. 왜 그를 보내지 않습니까?
Step by Step6 2002-03-15 20:34:56 read : 6 내용넓게보기. 프린트하기 제목 설교자 Rev. Frank VanderZwan 성경 1 Samuel16:1-13 참고사항 college ministries of mppc 설교내용 All of us at some level struggle to find the will of God for our lives. I'm facing a serious illness,
Step by Step6 2002-03-15 20:34:56 read : 6 내용넓게보기. 프린트하기 제목 설교자 Rev. Frank VanderZwan 성경 1 Samuel16:1-13 참고사항 college ministries of mppc 설교내용 All of us at some level struggle to find the will of God for our lives. I'm facing a serious illness, what will happen to me? I'm worried about decisions my children are making. Will I ever find the person that I'm meant to be with in my life? I've lost my job, now what? Where is God in all of this? The truth is this: Often we know what His will is, but we would rather not do it. Sometimes we follow his will until it becomes too difficult. Often we simply try to shortcut God's leading. Many times we don't have the patience to wait for God. Maybe it's easier to do nothing and wallow in the past and worry. Perhaps the future simply looks frightening. God's will is like this beam of light. It is there. It is powerful. It allows us to see. In it we have security and safety. His light never gets turned off. However, we make the choice of stepping into that beam or not. We are the ones who make the choice of using the light... God's will, or not. There is only one answer to the question of God's will. Trust in God with all your heart and lean not on your own understanding. In all your ways acknowledge him, and he will make your paths straight. (Proverbs 3:5-6). How do we reach a place in life where we can trust God for anything and everything? Paul, writing to the Thessalonians, says: Be joyful always; pray continually; give thanks in all circumstances, for this is God's will for you in Christ Jesus. In Romans 12:2 we read: Do not conform any longer to the pattern of this world, but be transformed by the renewing of your mind. Then you will be able to test and approve what God's will is -- his good, pleasing, and perfect will. Knowing God's will begins with a loving relationship with Him. The will of God is expressed in the present tense. It comes out of our growing "love" relationship with God. Now, for a little background on the story before us. Saul, the first king of Israel, through his stubborn arrogance and disobedience had become a great disappointment to God. The most telling statement is found in 1 Samuel 15:11 I am grieved that I have made Saul king, because he has turned away from me and has not carried out my instructions. 1. The first truth is that we are to take action! Our text opens with Samuel mourning the circumstances of Saul's demise. He wasn't prepared to let go of the past because he didn't think this was how things would turn out. God tells Samuel to stop worrying about what He, God, has already decided to do. How long will you mourn for Saul since I have rejected him as king over Israel? (verse 1) In other words How long are you going to stay focused on yesterday rather than trusting God for today? Life is not about what has been but about what is to be. The gap between how it is and how it ought to be, is where the real journey of faith is. Christ fills in the gap. The most important step of faith is the first step. We must move because it is in pursuing, that we truly find God's will for our lives. God said: Samuel, get on with things. Go fill your horn with oil and be on your way. I am sending you to Jesse of Bethlehem. I have chosen one of his sons to be king. (verse 2) As God revealed his will it was evident that he would tell Samuel only what he needed to know step by step. No information overload here. If Samuel were to trust God he didn't need to know the whole plan, just one piece at a time. This reality of having to move forward in obedience to God's will is shown over and over again in the scriptures. Many of the Biblical characters from Abraham and Moses to Paul had to move out in faith and trust God in the face of the unknown, often through enemy territory. Many times it would have been easier and more comfortable to sit by the fire and reflect on how things were or how things could be than to step out. As we step out in faith there are several things about the will of God that we need to know. Don't ever give up despite the circumstances of life. There are no shortcuts with God. We cannot manipulate God to do what we want. Seek God's will does not mean asking him to bless our will. God also makes it clear that He is the one who makes the choices about the future, and we just trust him for it. He doesn't consult Samuel about whom he thinks would make a good king, but rather he just tells him to do what he wants him to do. So, added to our loving relationship with the Father, there is a powerful sense of obedience and faithfulness connected to the will of God. 2. The second truth is that God will walk us through enemy territory and make all the provisions needed! Even a godly person can have questions. But Samuel said, "How can I go? Saul will hear about it and kill me?" (verse 2) Samuel was afraid for his very life. There is no doubt that Saul would have tried to kill him if he could have. Samuel was heading into enemy territory and he was afraid. In frightening circumstances for Samuel, God again shows that He can make a way through a path that seems too difficult to follow. The Lord said, "Take a heifer with you and say, 'I have come to sacrifice to the Lord.'" Invite Jesse to the sacrifice, and I will show you what to do. You are to anoint for me the one I indicate. (verse 3) God told Samuel to bring a heifer because this was the appropriate response in terms of a peace offering for victory as well as for consecration. What is the enemy territory in our lives? It can be dealing with the past, worry and anxiety about the future, career changes, our loneliness, illness, and uncertainty. Many times as we face circumstances that seem dark and frightening. When Samuel listens to God's direction, the instructions are simple: Fill your horn with oil. Go to Bethlehem. Invite Jesse to the sacrifice. Check out his family and I will take you to the next step. It isn't complicated. God calls us to just show up in trust and obedience. Trust God because He knows what He is doing and he will surprise us with his unfolding plan. One step at a time. God doesn't give Samuel more information than he needs at the time. There is no information overload, but it is just simply a moving forward one step at a time, learning to be obedient, and following the Lord direction. A great statement is found in verse 4 Samuel did what the Lord said. Obedience! When we face the uncertainty of our day-to-day life can we do what Samuel did; move forward in total trust? Hasn't God shown His faithfulness and care for us over and over again in the face of the uncertainties of our lives? Think about some of the valleys where God has come alongside to carry you. 3. The third truth is that we must be in constant prayer! Prayer is not an "add-on" or a "second thought" because it is the primary source for staying in the beam of God's will. Samuel did what the Lord commanded as he continued to be in communication with God. Samuel saw Eliab and thought, "Surely the Lord's anointed stands here before the Lord." (verse 6) Samuel understood that he was to anoint the next king of Israel and of course from a human perspective the new king would be the eldest son of the family, the biggest and the strongest, so that he could be a good leader. But God doesn't use the human standards to gage his choices. How did Samuel know what God's will was at this point? He talked with God. Not only do we talk with God, but we also have to listen when he speaks. Sometimes our communication style is that we ask questions and don't ever wait for an answer because we already assume what the person is going to say. God's word for Samuel was crucial. He says that Eliab was not the chosen one. But the Lord said to Samuel, "Do not consider his appearance or his height, for I have rejected him. The Lord does not look at the things man looks at. Man looks at the outward appearance, but the Lord looks at the heart." (verse 7) God's will isn't always our will and we don't always understand it at the time. We look at things from our limited human perspective rather than through God's lens. By just looking at outward appearance we cannot figure out what a person is like. How about our co-workers? Don't we make quick and unfair judgements without giving someone else a chance? Have a look around at the people sitting beside you today. What conclusions would you draw about them today? What do you think about them? Now remember that God makes his decisions about people based on what is on the inside and not on the outside. "Then Jesse called Abinadab and had him pass in front of Samuel. But Samuel said, "The Lord has not chosen this one either." Jesse had Shammah pass by, but Samuel said, "Nor has the Lord chosen this one." Jesse had seven of his sons pass before Samuel, but Samuel said to him, "The Lord has not chosen these." (verses 8-9) Here is another clue to the way in which we pray for God's will. We are to be patient. God lets the whole family pass before Samuel to show that it is not man's will at work but rather God's. >From a human perspective perhaps any of the boys would have made a good king, but it was not to be God's choice. The choice would lie with yet another son. This son was the least significant of all the brothers, he was also the youngest and would not be fit for a kingly role. God sees the significance and the potential of every person which is something that we can't do. Think of the possibilities for us every day if we patiently respond to the leading of the Holy Spirit in our lives. The reward for Samuel was the completion of his task and that is celebrated by the power of God poured out. So Samuel took the horn of oil and anointed him in the presence of his brothers, and from that day on the spirit of the Lord came upon David in power. (verse 13) Samuel saw the results of his journey and thus was able to praise God for it, but this is not always the case. Faith is belief in the invisible realities. In this life we are often blinded by the visible realities to the invisible realities. Now faith is being sure of what we hope for and certain of what we do not see. (Hebrews 11:1) Our journey is one step at a time, moment by moment, relying on the power of the God of the Universe who is absolutely in love with each of us. Some of you here today may think that this is a slick formula for finding God's will. Let me tell you that there is no formula. This past week one our my best friends, Gerry Grant, died. He was a great friend who trusted God even though it was not really the outcome that he desired. I want to share a quote from a note he sent to his family when he was diagnosed with leukemia at the end of October: Our ultimate happiness, salvation and assurance is to be united with Him in eternity, and that is what I want for each of you. I have no idea what he wants for me in the days ahead, but I do know he has given me the drive to continue to be a counselor and comforter to my loved ones. I love you all very much and want you to understand and accept his perfect will for whatever happens in the future. We'll be honored beyond belief if you will just BELIEVE. Love, your Dad and Grandpa. Here is a man who relates to God's will in reality. We now see that this is not just some slick formula. This is not an easy three-step program to finding God's will. The reality is that working through God's will is a struggle. But, we are reminded that in effect we must begin by recognizing that we are in a loving relationship with God. Then, we walk forward in our lives in obedience and faithfulness to Him. The truth is this: Trust in God with all your heart and lean not on your own understanding. In all your ways acknowledge him, and he will make your paths straight. 6 단계 단계별 2002-03-15 20:34:56 읽기 : 6 내용 넓게보기. 하기 및 연락처 프린트제목 설교자 목사 프랭크 VanderZwan 성경 1 Samuel16 : 1-13 MPPC의 참고 사항 대학 사역 설교 내용 우리 모두 우리의 삶에 대한 하나님의 뜻을 찾기 위해 어느 정도의 투쟁에서. 심각한 질병에 직면했습니다. 어떻게됩니까? 자녀들이 내린 결정이 걱정입니다. 내 인생에서 함께 할 사람을 찾을 수 있을까요? 나는 직업을 잃어 버렸다. 이제 무엇? 이 모든 것에서 하나님은 어디에 계십니까? 진실은 이것입니다. 종종 우리는 그분의 뜻이 무엇인지 알고 있지만 오히려 그렇게하지 않을 것입니다. 때때로 우리는 너무 어려워 질 때까지 그분의 뜻을 따릅니다. 종종 우리는 단순히 하나님의 인도를 단축하려고 노력합니다. 여러 번 우리는 하나님을 기다릴 인내심이 없습니다. 과거에는 아무것도하지 않고 일을 더 쉽게하고 걱정하는 것이 더 쉽습니다. 아마도 미래는 단순히 무섭게 보일 것입니다. 하나님의 뜻은이 빛의 광선과 같습니다. 저기있어. 강력합니다. 우리가 볼 수 있습니다. 여기에는 보안과 안전이 있습니다. 그의 빛은 결코 꺼지지 않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그 빔으로 들어가는 것을 선택합니다. 우리는 빛의 사용을 선택하는 사람들입니다. 하나님의 뜻인지 아닌지. 하나님의 뜻에 관한 질문에는 단 하나의 대답 만이 있습니다. 온 마음을 다해 하나님을 신뢰하고 자신의 이해에 의지하지 마십시오. 당신의 모든 방법으로 그를 인정하고, 그는 당신의 길을 곧게 만들 것입니다. (잠언 3 : 5-6). 우리는 어떤 일과 모든 것에 대해 하느님을 믿을 수있는 삶의 장소에 어떻게 도달합니까? 데살로니가 사람들에게 쓰는 바울은 이렇게 말합니다 . 계속기도하십시오. 모든 상황에서 감사 합니다. 이것이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당신을위한 하나님의 뜻입니다. 로마서 12 장 2 절에서 우리는 다음과 같이 읽습니다. 더 이상이 세상의 본을 따르지 말고 당신의 생각이 새롭게 됨으로써 변화하십시오. 그러면 하나님의 뜻이 무엇인지, 그분의 선하고 기쁘고 완전한 의지를 시험하고 승인 할 수있을 것입니다. 하나님의 뜻을 아는 것은 그분과의 사랑스러운 관계에서 시작됩니다. 하나님의 뜻은 현재 시제로 표현됩니다. 그것은 하나님과의 성장하는 "사랑"관계에서 나옵니다. 이제, 우리 앞에있는 이야기에 대한 약간의 배경. 이스라엘의 첫 왕인 사울은 완고한 오만과 불순종으로 인해 하느님 께 크게 실망하게되었습니다. 사무엘 상 15 장 11 절에서 가장 말하는 것은 사울 왕이 나를 떠나서 내 지시를 수행하지 않았기 때문에 내가 사울 왕이되었음을 슬프게한다. 1. 첫 번째 진실은 우리가 행동해야한다는 것입니다! 우리의 본문은 사무엘이 사울의 죽음의 상황을 애도하는 것으로 시작합니다. 그는 이것이 상황이 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았기 때문에 과거를 놓을 준비가되어 있지 않았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사무엘에게 자신이 이미 결정한 것에 대해 걱정하지 말라고 말씀하십시오. 내가 이스라엘을 왕으로 거부 한 사울을 얼마나 오랫동안 슬퍼 할 것입니까? (1 절) 다시 말해 , 오늘 하나님을 신뢰하기보다는 어제에 계속 집중하고 있습니까? 인생은 과거에 관한 것이 아니라 무엇이 될 것인가에 관한 것입니다. 그것이 어떻게되고 어떻게되어야하는지의 차이는 믿음의 진정한 여정이있는 곳입니다. 그리스도께서는 그 차이를 채우 십니다. 믿음의 가장 중요한 단계는 첫 번째 단계입니다. 우리는 추구하고 있기 때문에 움직여야하며, 우리 삶에 대한 하나님의 뜻을 진정으로 찾게됩니다. 신은 말했다 : 사무엘. 경적을 기름으로 채우고 가십시오. 베들레헴의 제시에게 보냈습니다. 나는 그의 아들 중 하나를 왕으로 선택했습니다. (2 절) 하나님 께서 자신의 뜻을 밝히 셨을 때, 사무엘에게 단계별로 알아야 할 것만 알려 주실 것이 분명했습니다. 여기에 정보 과부하가 없습니다. 사무엘은 하나님을 신뢰한다면 한 번에 한 조각 씩 전체 계획을 알 필요가 없었습니다. 하나님의 뜻에 순종하여 앞으로 나아가 야하는 이러한 현실은 경전에서 계속해서 나타나고 있습니다. 아브라함과 모세에서 바울까지의 많은 성서 인물들은 종종 적의 영토를 통해 미지의 얼굴을 믿으며 믿음으로 나아가 야했습니다. 여러 번 불 옆에 앉아 물건이 어떻게 걸 렸는지 또는 어떻게 걸을 수 있는지에 대해 생각하는 것이 더 쉽고 편안했을 것입니다. 우리가 믿음으로 나아갈 때 우리가 알아야 할 하나님의 뜻에는 몇 가지가 있습니다. 인생의 상황에도 불구하고 절대 포기하지 마십시오. 하나님에게는 지름길이 없습니다. 우리는 하나님이 우리가 원하는 것을 행하도록 조작 할 수 없습니다. 하나님의 뜻을 구한다고해서 우리의 뜻을 축복 해달라고 요청하는 것은 아닙니다. 하나님은 또한 그분이 미래에 대한 선택을하는 사람임을 분명히하십니다. 우리는 단지 그분을 신뢰합니다. 그는 좋은 왕을 만들 것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에 대해 사무엘과상의하지 않고 오히려 자신이 원하는 일을하도록 지시합니다. 그러므로 아버지와의 사랑의 관계에 덧붙여서, 하나님의 뜻과 관련된 강력한 순종과 신 실감이 있습니다. 2. 두 번째 진실은 하나님이 우리를 적의 영토를 통해 걸 으시고 필요한 모든 준비를하실 것입니다! 경건한 사람이라도 질문을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사무엘은 "어떻게 갈 수 있습니까? 사울은 그것에 대해 듣고 저를 죽일 것입니까?"라고 말했습니다. (2 절) 사무엘은 자신의 삶을 두려워했습니다. 사울이 자기가 할 수 있다면 그를 죽이려고했을 것이라는 데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습니다. 사무엘은 적의 영역으로 향하고 있었고 두려워했습니다. 사무엘에게는 끔찍한 상황에서, 하느님께서는 그분이 따르기가 너무 어려운 길을 통과 할 수 있음을 다시 보여 주 십니다. 주님께서는 "너희와 함께 상속자를 가져 가서 '나는 주님 께 희생하러왔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제시에게 희생을 권유하십시오. 내가 나타내는 것을 기름 부으십시오. (3 절) 하나님께서는 사무엘에게 암송가를 가져 오라고 말씀 하셨는데, 이것이 승리와 봉헌을위한 평화 제물에 관한 적절한 대응 이었기 때문입니다. 우리 삶에서 적의 영토는 무엇입니까? 과거를 다룰 수 있고 미래에 대한 걱정과 불안, 경력 변화, 외로움, 질병 및 불확실성. 우리가 어둡고 두려운 것처럼 보이는 상황에 직면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사무엘이 하느님의 지시에 귀를 기울이면 지침은 간단 합니다. 뿔로 기름을 채우십시오. 베들레헴으로 가십시오. 제시를 희생 제물로 초대하십시오. 그의 가족을 확인 하고 다음 단계로 당신을 데려 갈 것입니다. 복잡하지 않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우리가 단지 신뢰와 순종으로 나타나도록 부르신 다. 그분은 자신이하고있는 일을 알기 때문에 하나님을 신뢰하고 그분의 전개 계획으로 우리를 놀라게 할 것입니다. 한 번에 한 단계 씩. 하느님께서는 사무엘에게 당시에 필요한 것보다 더 많은 정보를주지 않으 십니다. 정보 과부하는 없지만 한 번에 한 걸음 앞으로 나아가고 순종하는 법을 배우고 주님의 지시를 따르는 것입니다. 4 절에서 사무엘은 주님의 말씀대로 큰 성명을 발견했습니다 . 복종! 우리가 일상 생활의 불확실성에 직면 할 때 사무엘이 한 일을 할 수 있습니다. 전적으로 신뢰를 추구합니까? 우리 삶의 불확실성에도 불구하고 하나님께서는 그분의 신실 하심과 우리를 계속 돌 보시는 모습을 보여주지 않았습니까? 하나님 께서 당신을 태우기 위해하신 계곡들에 대해 생각해보십시오. 3. 세 번째 진실은 우리가 끊임없이기도해야한다는 것입니다! 기도는“추가”또는“두 번째 생각”이 아닙니다. 왜냐하면 그것은 하나님의 뜻에 따라 머무를 수있는 주요 원천이기 때문입니다. 사무엘은 계속해서 하나님과 의사 소통을하면서 주님의 명령을 행했습니다. 사무엘은 엘리압을보고 "확실히 주님의 기름 부음받은 자들이 여기 주님 앞에 서 있습니다"라고 생각했습니다. (6 절) 사무엘은 자신이 이스라엘의 다음 왕에게 기름을 부어야하며, 물론 인간의 관점에서 볼 때 새 왕이 가장 크고 강한 가족의 장남이되어 훌륭한 지도자가 될 수 있음을 이해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인간의 표준을 사용하여 자신의 선택을 측정하지 않으 십니다. 사무엘은이 시점에서 하느님의 뜻이 무엇인지 어떻게 알았습니까? 그는 하나님과 대화했습니다. 우리는 하나님과 대화 할뿐만 아니라 그가 말할 때도들을 수 있어야합니다. 때때로 우리의 의사 소통 방식은 ​​우리가 그 사람의 말을 이미 가정하고 있기 때문에 질문을하고 답을 기다리지 않는 것입니다. 사무엘에 대한 하느님의 말씀은 결정적이었습니다. 그는 엘리압이 선택된 사람이 아니라고 말합니다. 그러나 주님은 사무엘에게 "내가 그를 거절했기 때문에 그의 외모 나 키를 고려하지 말라. 주님은 사람이 보는 것을 보지 않으시 고, 사람은 외모를 보시지 만, 마음을 보시고있다." " (7 절) 하나님의 뜻이 항상 우리의 뜻은 아니며 우리는 항상 그 뜻을 이해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렌즈를 통해서가 아니라 제한된 인간의 관점에서 사물을 봅니다. 외모 만 보면 사람의 모습을 알 수 없습니다. 동료들은 어떻습니까? 다른 사람에게 기회를주지 않고 신속하고 불공정 한 판단을하지 않습니까? 오늘 당신 옆에 앉아있는 사람들을 둘러보십시오. 오늘 그들에 대해 어떤 결론을 내립니까? 그들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세요? 이제 하나님은 외부가 아닌 내부에있는 것에 근거하여 사람들에 대한 결정을 내리신다는 것을 기억하십시오. "그럼 제시 아비 나답을 불러 그에게 사무엘. 앞에 통과했다 그러나 사무엘이 말했다,"주님이 어떤 것인지를 선택하지 않았습니다. " 제시가에 의해 삼마 패스를했지만, 사무엘은 말했다,"아니다 주님은이 일을 선택했다. " 제시 그의 아들 중 일곱 명이 사무엘을지나 갔지만 사무엘은 그에게 말했습니다. "주님께서는 이것을 선택하지 않으 셨습니다." 여기에 우리가 하나님의 뜻을 위해기도하는 방법에 대한 또 다른 단서가 있습니다. 우리는 인내해야합니다. 하나님께서는 온 가족이 사무엘 앞에 가셔서 그것이 직장에서 사람의 뜻이 아니라 오히려 하나님의 뜻임을 보여 주 십니다. 인간의 관점에서 볼 때 아마도 어떤 소년이든 훌륭한 왕을 만들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그것은 하느님의 선택이 아니 었습니다. 선택은 또 다른 아들과 함께있을 것입니다. 이 아들은 모든 형제들 중에서 가장 중요하지 않았으며, 또한 가장 어 렸으며 왕의 역할에 적합하지 않았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우리가 할 수없는 모든 사람의 중요성과 잠재력을 보 십니다. 우리 삶에서 성령의 인도에 참을성있게 반응한다면 매일 우리를위한 가능성을 생각하십시오. 사무엘에 대한 보상은 그의 임무 완수였으며, 그것은 하나님의 능력으로 부어졌습니다. 그래서 사무엘은 형제들의 면전에서 기름 뿔을 가져다가 기름 부음을 받았으며, 그날부터 주님의 영이 다윗에게 권력을 행사했습니다. (13 절) 사무엘은 여행 결과를보고 하느님을 찬양 할 수 있었지만 항상 그런 것은 아닙니다. 믿음은 보이지 않는 현실에 대한 믿음입니다. 이 생에서 우리는 종종 눈에 보이는 현실에 의해 보이지 않는 현실에 대해 눈을 멀게합니다. 이제 믿음은 우리가 바라는 것과 확실하지 않은 것을 확신하고 있습니다. (히브리 11 : 1) 우리의 여정은 한 순간에 한 걸음 씩 한 단계 씩 진행되며, 우리 각자와 절대적으로 사랑하는 우주의 하느님의 능력에 의존합니다. 오늘날 여러분 중 일부는 이것이 하나님의 뜻을 찾기위한 매끄러운 공식이라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수식이 없다고 말씀 드리겠습니다. 지난주에 가장 친한 친구 인 Gerry Grant가 죽었습니다. 그는 실제로 원하는 결과는 아니지만 하나님을 신뢰 한 위대한 친구였습니다. 저는 10 월 말에 백혈병 진단을 받았을 때 가족에게 보낸 메모에서 인용하고 싶습니다. 우리의 궁극적 인 행복, 구원 및 확신은 영원 토록 그분과 연합되어야하며, 그것은 내가 원하는 것입니다 당신의. 나는 그가 앞으로 나에게 무엇을 원하는지 전혀 모른다. 그러나 나는 그가 나에게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상담자와 위안자가 될 수있는 동기를 주 었음을 안다. 나는 여러분 모두를 매우 사랑하며 앞으로 일어날 일에 대한 그분의 완전한 뜻을 이해하고 받아들이기를 바랍니다. 당신이 믿는다면 우리는 믿음을 넘어 영광입니다. 사랑, 아빠와 할아버지. 여기 실제로 하나님의 뜻과 관련된 사람이 있습니다. 우리는 이것이 단순한 매끄러운 공식이 아니라는 것을 알았습니다. 이것은 하나님의 뜻을 찾기위한 쉬운 3 단계 프로그램이 아닙니다. 실제로는 하나님의 뜻을 실천하는 것이 투쟁입니다. 그러나 우리는 사실상 우리가 하느님과 사랑의 관계에 있다는 것을 인식함으로써 시작해야한다는 것을 기억합니다. 그런 다음 우리는 그분의 순종과 신실함으로 인생에서 앞으로 나아갑니다. 진실은 이것입니다. 당신의 모든 마음으로 하나님을 신뢰하고 당신 자신의 이해에 의지하지 마십시오. 당신의 모든 방법으로 그를 인정하고, 그는 당신의 길을 똑바로 만들 것입니다.
What is it that God can’t do for you5 2002-03-15 10:45:15 read : 4 내용넓게보기. 프린트하기 제목 설교자 Bishop Terry M. Owens 성경 Genesis18:14-14 참고사항 Maranatha Church of God 설교내용 Gen 18:14 Is any thing too hard for the LORD? At the time appointed I will return u
What is it that God can’t do for you5 2002-03-15 10:45:15 read : 4 내용넓게보기. 프린트하기 제목 설교자 Bishop Terry M. Owens 성경 Genesis18:14-14 참고사항 Maranatha Church of God 설교내용 Gen 18:14 Is any thing too hard for the LORD? At the time appointed I will return unto thee, according to the time of life, and Sarah shall have a son. KJV Num 11:23 And the LORD said unto Moses, Is the LORD’s hand waxed short? thou shalt see now whether my word shall come to pass unto thee or not. KJV Job 42:2 I know that thou canst do every thing, and that no thought can be withholden from thee. KJV Jeremiah 32:27 Behold, I am the LORD, the God of all flesh: is there any thing too hard for me? KJV Luke 1:37 For with God nothing shall be impossible. KJV Luke 18:27 And he said, The things which are impossible with men are possible with God. KJV Matt 19:26 But Jesus beheld them, and said unto them, With men this is impossible; but with God all things are possible. I ask you again this morning, what is it that God can’t do for you? We see from the Old Testament to the New Testament that God is capable of doing any thing that God wants to do. Nothing is impossible! If nothing is impossible to God, then we must ask ourselves a question, why do we panic, and why do we worry when bad things seem to happen. If God really is able to do anything, if nothing is truly impossible, then what’s wrong? The problem doesn’t lie with God. It’s not because He can’t do it. It’s because we don’t place ourselves in a position to receive from Him. Why do we throw our belief in God out the window as soon as problems come our way? Why do we in a moments notice get so frustrated and so discouraged when problems come, if God is truly able to do anything? Let me assure you of something, the problem doesn’t lie in God’s ability to meet your needs. The answer is lies in our ability to trust God in everything we face. So many times we are guilty of shutting down God’s ability to work in our life. I want us to look at this morning some of the hindrances in our lives that keeps us from receiving what we need from the Lord. As we do this, then we’re going to see what needs to be in place for us to be on the receiving end of God’s blessings. First you need to realize that we can tie the hands of God – I want you to see this morning a couple of ways that you can tie the hands of God. First, we tie the hands of God when we don’t operate by faith. Matthew 13:58 says this of Jesus … “And he did not many mighty works there because of their unbelief.” Heb 11:6 “But without faith it is impossible to please him: for he that cometh to God must believe that he is, and that he is a rewarder of them that diligently seek him.” There’s two powerful things that come out of these verses. First, unbelief limits God’s ability to do mighty works and second, we can’t even begin to please God or receive anything from Him without faith. What causes us not to operate in faith? People like to speculate, but if you want to get down to the root cause of things, you need to go to the Word of God and see what it says. So let’s see what the Word says: Turn to Matt 22:29 in the verses previous to this one, the Pharisees are having a talk with Jesus and they are trying to trap Him in His answers. But in the 29th verse Jesus lays a very important spiritual principal out, look at what He says… “Jesus answered and said unto them, Ye do err, not knowing the scriptures, nor the power of God.” This addresses the very core of our lack of faith. There’s a difference in knowing what the scriptures say and knowing the scriptures. For example, I can read a book on a famous person, I could recite to you all the major achievements of that person’s life, all their failures and if you didn’t know much about me, you might think that the person I was talking about was a friend of mine. The truth is, I just know about them. I really don’t know them. There’s a lot of that going on in the body of Christ. People know about the scriptures, I hear it when I counsel people, they’ll tell me, I know that’s what the scriptures say, but! What they’re telling me is when it comes to knowing the truth of the scriptures and experiencing them for their selves, they’re clueless. The question you need to ask yourself this morning, which person side of the fence am I on? If you want to operate in faith, you must go from the Logos word (the written word) to the Rhema word (the living word). You’ll never really ever know the power of God unless you experience the power of the Word! Jesus said it himself, “you do err not knowing the scripture, nor the power of God” You can’t have a casual attitude about the Word and expect to experience the power of the Word! It just won’t happen. It’s got to get into your mind and it must get into your spirit. Faith and the Word of God are inseparable. Rom 10:17 “So then faith cometh by hearing, and hearing by the word of God.” It is the Word of God that the Holy Spirit uses to awaken a response of faith in us. If you have a faith problem, then more than likely you have a hearing problem too. How many times have you sat through a church service and you didn’t really hear what was being preached. Don’t sit there trying to act spiritual. I think we’re all guilty of that one time or another. You were there in body but your mind was off somewhere else. You were thinking about your problems, how am I going to get through this crisis? I don’t know where the money is going to come from. Or I wonder where we’re going to go for lunch. There are believers that go to church every week and when they leave that service they say, I’m not any better than I was. But my question to them is did they “hear” the word so it could produce faith in your life? Be a person of the Word and ask God to open the scriptures up to you. Another reason God can’t move is due to sin present Satan has a lot of people fooled into believing that once they go to an alter and pray, then they’re okay for the rest of their life. But then problems arise and they wonder where’s God at in all of this. You need to understand something. God is not going to be mocked, you can’t live any way that you want and still expect God’s blessings upon your life. Listen to what the Word says in Galatians 6: Gal 6:7-9 “Be not deceived; God is not mocked: for whatsoever a man soweth, that shall he also reap. For he that soweth to his flesh shall of the flesh reap corruption; but he that soweth to the Spirit shall of the Spirit reap life everlasting. And let us not be weary in well doing: for in due season we shall reap, if we faint not.” Every one sitting here this morning is producing some kind of harvest in your life. There may be some of you that it seems all you seem to reap is misery and problems and heartaches. There are others that are reaping blessings in their life. Your harvest is determined by the seed you plant. If you want a harvest of blessings upon your life, then you can’t be sowing in sin. Listen to what the Psalmist said: Ps 66:18 “If I regard iniquity in my heart, the Lord will not hear me:” Sin shuts down the communication process between you and God. Actually what that verse is saying, if I have sin in my heart, God chooses not to listen to me until I come to Him with a prayer of repentance. He hears you, but He chooses to resist you or ignore you because you’re coming before Him with sin, and He can not stand sin. I’ve always been puzzled about people who keep resisting the voice of God, who keeps on sinning if after that the Lord has dealt with them about it and then they get mad at God when they don’t get a prayer answered. It’s time that we realize that God isn’t our honey pot. He’s not just a blessing machine. He’s the only one and true Holy God, that resists sin and will judge sin when it’s in our life. There’re too many Christians that are playing games with God and the refuse to deal with the sin question in their life. You need to realize something, not everyone that’s in the body of Christ will be part of the Bride of Christ. Jesus is coming back after a Bride that’s without spot or blemish. Not everyone that says Lord, Lord is going to enter into heaven. For years we’ve always looked at getting to heaven as a one step process, but it’s not. The first step is Christ forgiving you of your sins, that’s God’s part. Then step two is our part. We must do the will of the father. Matt 7:21-23 Not every one that saith unto me, Lord, Lord, shall enter into the kingdom of heaven; but he that doeth the will of my Father which is in heaven. Many will say to me in that day, Lord, Lord, have we not prophesied in thy name? and in thy name have cast out devils? and in thy name done many wonderful works? And then will I profess unto them, I never knew you: depart from me, ye that work iniquity. Can I share something with you out of love church? I’m afraid for some of you. I don’t have any doubt that you’ve asked Christ into your heart, but I look at some of your lives and I don’t see you entering into the second step. You’re not doing the will of the Father, you’re not actively working for the Kingdom of God. And the part that bothers me is that it don’t seem to bother you. Why do you come to church? Is it out of duty or is it because your love for Christ? If your relationship with God has gotten to the place where you’re just operating out of duty, then you need to do some serious soul searching and ask God to renew a right Spirit in you. You’re in danger of missing heaven. When your fleshly appetites out weigh your Spiritual appetite, you’re in danger of missing heaven. I’m telling you these things out of love this morning. Jesus is coming back after a church that’s on fire for Him. He’s coming after a people who are hungry for Him. He’s coming back after people who are doing the will of the Father. You might be saying to yourself, I don’t believe it preacher. God’s moving in my life. Listen, because you’ve asked Christ to come into your life, God’s obligated by His word to take care of you, and He’s doing that. He’s given you a roof over your head and a car. Food on your table. But deep inside of you, you know you’re lacking something. You will never enter into the fullness of the relationship God intended for to have as long as you keep pushing Him away. God is looking for a reason to bless you, the Word tells us if we delight ourselves in the Lord that He will give us the desires of our life, but you keep pushing Him away. Sin is not something we can afford in our life. Sin keeps God from blessing you like He wants too. Conclusion: There’s nothing that you’re facing this morning that God can’t take care of. God doesn’t have a Y2K problem, His Word still works, God has not retired, but He’s waiting for your life line up to His requirements. What’s your need this morning. Do feel like your prayers have been hindered? Do you feel like your relationship with God is not what it needs to be? I challenge you this morning to look deep inside yourself. Quit giving up so easy. Quit trusting everything else as your source instead of God. ... 하나님 께서 당신을 위해하실 수없는 것은 무엇입니까? 5 2002-03-15 10:45:15 읽기 : 4 내용 넓게보기. 하기 및 연락처 프린트제목 설교자 주교 테리 M. 오웬 성경 Genesis18 : 14-14 참고 하나님의 사항 마라나타 교회 설교 내용 세대 18시 14분가 너무 열심히 주님을 위해 어떤 일입니까? 지정된 시간에 나는 생애의 시간에 따라 너에게 돌아올 것이며 사라는 아들을 가질 것이다. KNV Num 11:23 여호와 께서 모세에게 이르시되 여호와의 손이 짧아 졌는가 너는 이제 내 말이 너에게 전달 될 것인지 안다. KJV 욥 42 : 2 나는 네가 모든 일을 할 수 있으며 네 생각을 버릴 수 없다는 것을 안다. KJV 예레미야 32:27 보라, 나는 모든 육체의 하나님 여호와이다. 나에게 너무 어려운 것이 있는가? KJV 누가 복음 1:37 하느님과 함께 라면 불가능한 일은 없습니다. KJV 누가 복음 18:27 그리고 그는 말했습니다. KJV Matt 19:26 그러나 예수께서는 그들을보고 그들에게 말씀하셨습니다. 그러나 하나님과 함께라면 모든 것이 가능합니다. 오늘 아침에 다시 묻습니다. 하나님 께서 당신을 위해하실 수없는 것은 무엇입니까? 우리는 구약에서 신약까지 하나님이 원하시는 일을 할 수 있음을 봅니다. 불가능은 없습니다! 하나님 께 불가능한 것이 없다면 우리는 스스로에게 질문을하고 왜 당황하며 왜 나쁜 일이 생길지 걱정해야합니까? 하나님이 실제로 무엇이든 할 수 있다면, 정말로 불가능한 것이 없다면 무엇이 잘못 되었습니까? 문제는 신에게 있지 않습니다. 그가 할 수 없기 때문이 아닙니다. 우리는 자신을 그분으로부터받을 수있는 입장에 있지 않기 때문입니다. 문제가 생기 자마자 우리는 왜 하나님에 대한 믿음을 창 밖으로 내버려 두는가? 하나님이 진정으로 무엇인가를 할 수 있다면 문제가 생길 때 왜 우리가 잠시 좌절감을 느끼고 낙담하게됩니까? 당신에게 무언가를 확신시켜 드리겠습니다. 문제는 당신의 필요를 충족시키는 하나님의 능력에 있지 않습니다. 그 대답은 우리가 직면하는 모든 것에 대해 하나님을 신뢰할 수있는 능력에 있습니다. 우리는 인생에서 일할 수있는 하나님의 능력을 차단하는 죄책감을 느끼는 경우가 많습니다. 오늘 아침 우리가 주님으로부터 필요한 것을받지 못하게하는 방해물을 우리가보기를 원합니다. 그렇게 할 때, 우리는 하나님의 축복을 받고자하기 위해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보게 될 것입니다. 먼저 우리는 하나님의 손을 묶을 수 있음을 알아야합니다. 오늘 아침 당신이 하나님의 손을 묶을 수있는 몇 가지 방법을보기를 원합니다. 첫째, 우리는 믿음으로 행동하지 않을 때 하나님의 손을 묶습니다. 마태 복음 13:58에서는 예수에 대해 이렇게 말합니다.“그는 불신으로 인해 강력한 일을 많이하지 않았습니다.” 히 11 : 6“그러나 믿음 없이는 그를 기쁘게하는 것이 불가능하다. 왜냐하면 하나님 께 나아 오는 사람은 자신이 있고 그를 부지런히 찾는 사람들의 상을 믿어야한다.” 이 두 가지 강력한 것들이있다 . 구절. 첫째, 불신은 강력한 일을하는 하나님의 능력을 제한하고 둘째, 우리는 심지어 믿음 없이는 하나님을 기쁘시게하거나 그분으로부터 어떤 것도받을 수 없습니다. 우리가 믿음으로 일하지 않는 이유는 무엇입니까? 사람들은 추측하기를 좋아하지만 사물의 근본 원인을 찾으려면 하나님의 말씀으로 가서 그 내용을 알아야합니다. 말씀이 무엇을 말하는지 보자. 바리새인들은이 말씀 앞의 구절에서 마태 복음 22:29을 참조하여 예수와 대화를 나누고 있으며 그분의 응답에 그를 붙잡 으려고합니다. 그러나 예수님 께서 말씀에서 매우 중요한 영적 주요 밖으로 모습을 낳는 절 29에 ... "예수 께서 대답하여 너희가 경전도 하나님의 능력을 모르고, ERR 않습니다. 그들에게 이르되" 이 주소에게의 가장 핵심 믿음의 부족. 경전의 말씀과 경전을 아는 데는 차이가 있습니다. 예를 들어, 나는 유명한 사람에 관한 책을 읽을 수 있습니다. 나는 그 사람의 삶의 모든 주요 업적, 모든 실패를 암송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당신이 나에 대해 많이 몰랐다면, 당신은 내가 말하는 사람이라고 생각할 것입니다 내 친구 였어 진실은, 나는 그들에 대해 알고 있습니다. 나는 정말로 그들을 모른다. 그리스도의 몸에는 많은 일들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사람들은 경전에 대해 알고 있습니다. 사람들에게 조언 할 때 들었습니다. 그들이 말할 것입니다. 나는 그것이 경전이 말하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그들이 나에게 말하는 것은 경전의 진실을 알고 그들의 자아를 위해 경험할 때, 단서가 없다는 것입니다. 오늘 아침에 스스로에게 물어봐야 할 질문, 울타리의 어느쪽에 있습니까? 믿음으로 일하기를 원한다면 로고 단어 (쓰기 단어)에서 레마 단어 (살아있는 단어)로 가야합니다. 말씀의 능력을 경험하지 않으면 결코 하나님의 능력을 결코 알 수 없습니다! 예수께서는 스스로 말씀하셨습니다.“여러분은 경전이나 하나님의 능력을 모르고 있습니다” 당신은 말씀에 대해 우연한 태도를 가질 수 없으며 말씀의 힘을 경험할 것으로 기대합니다! 그것은 일어나지 않을 것입니다. 그것은 당신의 마음에 들어가고 당신의 정신에 들어가야합니다. 믿음과 하나님의 말씀은 분리 할 수 ​​없습니다. 롬 10:17“그러므로 믿음으로 말미암아 들려 오니 하나님 의 말씀으로 들려오 십니다.”성령은 우리에게 믿음의 응답을 일 깨우기 위해 사용하시는 하나님의 말씀입니다. 신앙에 문제가 있다면, 청각에 문제가있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교회 예배를 몇 번이나 했는데도 설교 내용을 듣지 못했습니다. 영적으로 행동하려고 노력하지 마십시오. 우리 모두가 한 번이라도 유죄라고 생각합니다. 당신은 몸에 있었지만 당신의 마음은 다른 곳에서 벗어났습니다. 당신은 당신의 문제에 대해 생각하고있었습니다. 어떻게이 위기를 극복 할 수 있습니까? 돈이 어디서 나올지 모르겠습니다. 아니면 점심 먹으러 갈 곳이 궁금합니다. 매주 교회에가는 신자들이 있으며 그들이 그 직무를 떠날 때 나는 나보다 나쁘지 않다고 말합니다. 그러나 그들에게 나의 질문은 그들이 당신의 삶에 대한 믿음을 일으킬 수 있도록 단어를“들었”습니까? 말씀의 사람이되어 하나님 께서 당신에게 경전을 열어달라고기도하십시오. 하나님 께서 움직일 수없는 또 다른 이유는 현재 사단이 많은 사람들이 일단 교대하고기도하면 그들의 남은 생애 동안 괜찮다고 믿는 것에 현혹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문제가 발생하고이 모든 것에서 하나님의 위치가 궁금합니다. 무언가를 이해해야합니다. 하나님은 조롱을 당하지 않으실 것이며, 당신이 원하는 방식으로 살 수 없으며 여전히 당신의 삶에 대한 하나님의 축복을 기대할 수 없습니다. 갈라디아서 6 : Gal 6 : 7-9 의 말씀을 들어보십시오 .“속지 마십시오. 하나님은 조롱하지 않으 십니다. 사람이 무엇을 입든 그는 거두게 될 것입니다. 육신에게 뿌린자는 육체의 부패를 거둘 것이다. 그러나 성령으로 뿌린자는 영의 생명을 얻게 될 것입니다. 그리고 우리가 잘 지내지 않도록합시다. 우리가 기절하지 않으면 우리는 기절 할 것입니다.” 오늘 아침 이곳에 앉아있는 모든 사람은 당신의 삶에서 어떤 종류의 수확을하게됩니다. 당신이 거두는 것만으로도 불행과 문제와 상심 만있는 것처럼 보일 수도 있습니다. 그들의 삶에 축복을 거두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당신의 수확은 당신이 심는 씨앗에 의해 결정됩니다. 당신의 삶에 축복의 수확을 원한다면, 당신은 죄를 뿌릴 수 없습니다. 시편 기자의 말을 듣습니다. 시 66:18“내 마음에 죄가 있으면 주님은 내 말을 듣지 않으실 것입니다. ” 죄는 당신과 하나님 사이의 의사 소통 과정을 막습니다. 사실 그 구절에서 말하는 바에 따르면, 만일 내 마음에 죄가 있다면, 하나님께서는 회개기도로 하나님 께 나아갈 때까지 내 말을 듣지 않기로 결정하셨습니다. 그는 당신의 말을 듣습니다. 그러나 당신이 죄를 가지고 그분 앞에 오기 때문에 당신을 저항하거나 무시하기를 선택하셨습니다. 나는 항상 하나님의 음성에 저항하는 사람들, 그 이후에 주님 께서 그들에 관해 그 일을 하셨다면기도에 응답하지 않을 때 하나님 께 화를내는 사람들에 대해 당황했습니다. 하나님이 우리의 꿀 냄비가 아님을 깨달아야 할 때입니다. 그는 단지 축복 기계가 아닙니다. 그분은 우리의 삶에있을 때 죄를 물리 치시고 죄를 심판하실 유일한 독생자 이십니다. 하나님과 게임을하고있는 그리스도인이 너무 많으며 그들의 삶에서 죄 문제를 다루기를 거부합니다. 그리스도의 몸 안에있는 모든 사람이 그리스도의 신부의 일부가 될 필요는 없습니다. 예수는 흠이나 흠이없는 신부를 따라 다시 오 십니다. 주님이라고 말하는 모든 사람이 주님 께서 천국에 들어 가실 것은 아닙니다. 수년 동안 우리는 항상 한 걸음 프로세스로 천국에가는 것을 보았지만 그렇지 않습니다. 첫 번째 단계는 당신의 죄를 용서하시는 그리스도, 그것은 하나님의 일부입니다. 그런 다음 2 단계가 우리의 부분입니다. 우리는 아버지의 뜻을 행해야합니다. 마 7 : 21-23 나에게 말하는 주 여호와여 모든 사람이 하늘 나라에 들어가는 것은 아닙니다. 그러나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의 뜻을 행하는자는 주님, 주님, 그날 많은 사람들이 저에게 말씀하실 것입니다. 주님의 이름으로 예언하지 않았습니까? 당신의 이름으로 악마를 쫓아 냈습니까? 당신의 이름으로 많은 훌륭한 일을 하였습니까? 그리고 나는 그들에게 고백 할 것입니다. 나는 당신을 알지 못했습니다. 사랑의 교회에서 당신과 무언가를 나눌 수 있습니까? 나는 당신 중 일부를 두려워합니다. 나는 당신이 그리스도를 당신의 마음에 간구했다는 것을 의심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나는 당신의 삶의 일부를 보았고 당신이 두 번째 단계에 들어가는 것을 보지 못했습니다. 당신은 아버지의 뜻을 행하지 않고 하나님의 왕국을 위해 적극적으로 일하고 있지 않습니다. 그리고 나를 귀찮게하는 부분은 그것이 당신을 귀찮게하지 않는 것입니다. 왜 교회에 오나요? 의무가 아닌가 아니면 그리스도에 대한 당신의 사랑 때문입니까? 하나님과의 관계가 직무를 수행하는 장소에 도달했다면, 진지한 영혼을 찾아서 하나님 께 올바른 영을 새롭게 해달라고 요청해야합니다. 하늘이 없어 질 위험이 있습니다. 육적 인 식욕이 영적 식욕의 무게를 weigh 때, 당신은 하늘이 없어 질 위험에 처해 있습니다. 오늘 아침에 이런 것들을 사랑으로 말하고 있습니다. 예수께서는 자신을 위해 불타고있는 교회를 다시 찾아오고 있습니다. 그는 배고픈 사람들을 쫓고 있습니다. 그는 아버지의 뜻을 행하는 사람들을 다시오고 있습니다. 당신은 당신 자신에게 말할 수도 있습니다, 나는 그것이 설교자를 믿지 않습니다. 하나님은 내 인생에서 움직이고 있습니다. 당신의 그리스도 께서 당신의 삶에 오도록 요청 하셨기 때문에, 하나님께서는 당신의 보살핌을 그분의 말씀으로 의무화 하셨으며, 그분은 그렇게하십니다. 그는 당신에게 당신의 머리와 차 위에 지붕을주었습니다. 당신의 테이블에 음식. 그러나 당신 안에는 무언가 부족한 것이 있습니다. 당신이 그분을 계속 밀고 나가는 한, 하나님 께서 의도하신 관계의 충만 함을 결코 입력하지 않을 것입니다. 하나님께서는 당신을 축복해야 할 이유를 찾고 계십니다. 말씀은 우리가 주님 안에서 우리 삶의 소망을 주실 것이라고 기뻐하지만, 계속 그분을 밀어 내리라고 말씀합니다. 죄는 우리 삶에서 감당할 수있는 것이 아닙니다. 죄는 하나님 께서도 당신이 원하시는 것처럼 당신을 축복하지 못하게합니다. 결론: 오늘 아침에 하나님 께서 돌보실 수없는 것은 없습니다. 하나님은 Y2K 문제가없고, 그분의 말씀은 여전히 ​​유효하지만, 하나님은 은퇴하지 않으 셨지만, 당신의 삶이 그분의 요구 사항에 부합되도록 기다리고 계십니다. 오늘 아침에 필요한 게 뭐야? 기도가 방해받은 것 같은 느낌이 있습니까? 당신은 하나님과의 관계가 필요하지 않다고 생각합니까? 오늘 아침 당신 자신을 깊이 들여다 보도록 도전합니다. 너무 쉽게 포기하지 마십시오. 하나님 대신에 당신의 근원으로 다른 모든 것을 신뢰하지 마십시오. ...
2002-03-15 11:40:39 read : 4 내용넓게보기. 프린트하기 제목 설교자 Rev. Walt Gerber 성경 Collossians3:1-10 참고사항 college ministries of mppc 설교내용 In his book, Why Do Smart People Do Dumb Things?, Dr. Mortimer Feinberg discusses the fall of Richard Nixon from the presi
2002-03-15 11:40:39 read : 4 내용넓게보기. 프린트하기 제목 설교자 Rev. Walt Gerber 성경 Collossians3:1-10 참고사항 college ministries of mppc 설교내용 In his book, Why Do Smart People Do Dumb Things?, Dr. Mortimer Feinberg discusses the fall of Richard Nixon from the presidency. He believes that if the President had come clean with the American public, before the election, he would never been forced to resign. Basically it was the cover up, the lie, not the break-in, that broke Nixon. The author then goes on to give numerous examples of lives destroyed by cover up or by lying. Jesus warned in Scripture: There is nothing concealed that will not be disclosed, or hidden that will not be made known. (Matthew 10:26) A lesson my Dad pounded into me was: Always tell the truth...no matter what the cost...always be honest! Those words have become carved into my own heart Our text claims a classic character quality of a Christian is honesty. In our text we read: Do not lie to each other, since you have taken off your old self with its practices and have put on the new self, which is being renewed in knowledge in the image of its Creator. (Colossians 3:9ff) "Don't lie to each other." Truth telling is a simple, clear and strategically important moral value for every person who takes the name Christian. Few would argue that there is a growing, desperate need for truth in our society. Cover up, stonewalling, distortions in the media, misleading labeling and packaging, shady business deals, scandal...all seem to be the norm. Knowing this need for truth telling, let's study our text: First, why the commandment: "Don't lie to each other?" Truth-telling is a cardinal virtue, because Jesus associates lying with the Devil himself. Speaking to the Pharisees who were accusing Jesus of lying, Jesus said: You belong to your father the devil... He was a murderer from the beginning, not holding to the truth, for there is no truth in him. When he lies he speaks his native language, for he is a liar and the father of lies. (John 8:44ff) Some would question the people skills of Jesus in this instance since then, as now, it isn't 'chichi' to talk about the Devil. Yet Jesus didn't seem to have any problem associating lying with the forces of evil. What's interesting is that lying has become such a norm for many of us... we have made peace with a certain amount of dishonesty in our lives... and we forget Jesus says all lying is associated with evil. I read a book entitled The Death of Truth, challenging Christians: to model truth as revealed by Jesus. to seek the power of the Holy Spirit to rid ourselves of all forms of lying and deceit. This calling to be honest, to be truth tellers is strategically important for our own personal peace and joy as well as for the very future of our society as we know it. People need models that underscore this truth: "You don't have to lie to survive in our culture." We saw a crazy movie entitled "Liar Liar." The plot centers on an attorney who, because of a birthday wish of his son, could not tell a lie for a whole day. It was hilarious to see ourselves portrayed in terms of the many kinds of lies we tell almost unconsciously and have come to accept as the norm without feeling any shame! A core part of the dialogue in this movie happens when the leading character desperately tries to convince his son to unwish his birthday wish, claiming: "I can't survive in my job, if I have to tell the truth!" Unfortunately in the real world, many do believe lying is necessary for personal survival because the system is crooked, and without being crooked one can't compete. Lying is accepted as a norm!! Jesus would argue that the opposite is true. Honesty is necessary for both personal and community survival. Consider what lying is doing to us at the society level. Our Federal government is almost paralyzed from doing the work of governing, because of the time and money invested in dealing with scandals. Every week we still hear conflicting stories about the downing of TWA Flight #800, the Oklahoma and Waco disasters, the nerve gas debate in the Gulf War, stories that cast doubt about the FBI, the military and on practically every arm of government. Daniel Levine did a poll of 3000 high school juniors and seniors who were at the top of their class. Eighty-nine percent admitted cheating and said it was common in their schools. He comments that the numbers are alarming, but the attitude is worse: "Cheating was accepted as a way of life." A second year student in my son's dental school was expelled recently for cheating on tests. The pressure to succeed was so great, he felt he had to cheat to survive... paying an awful price for his decision. USA TODAY reported a study revealing 48% of workers admit to unethical or illegal acts. I quote: The study shows that violations are so rampant that if you aren't stealing company property, leaking company secrets or lying to customers or supervisors, odds are the worker next to you is. Cynicism about the integrity of our government leaders has become a national disease and trickled down to the point where many distrust the media, attorneys, ministers, doctors, baby sitters and almost everybody else. Project this disease into the future, and we realize why Jesus commands us to be truth tellers. The survival of our society as we know it depends on trust. We can't survive without trust and trust can't happen without honesty. Turning to the importance of truth telling on the personal level, Jesus forbids lying, because it eventually wreaks havoc in the heart of the one who lies. Living with falsehood leaves a person frustrated, disconnected from sources of meaning and hope, and with fear of exposure. One writer comments on how too many in our culture have become "loose individuals" — persons who have broken free from traditional restraints, obsessed with self fulfillment, but now uncertain of whether anything makes much difference. Without truth-telling we can't draw the line between sane and insane, noble and base, beautiful and hideous. Without truth telling, we are unable to make moral judgments, set boundaries between right and wrong, good and bad. Jesus said eventually all secrets are going to be exposed, no one permanently gets away with lying. Somewhere down deep, the liar knows this is true, and consequently lives with chronic anxiety. The Bible says: God will not be mocked...what we sow we will reap. It's a no-brainer to understand that truth telling is a cardinal virtue of the Christian. This leads to a second truth implied in our text. As believers we are called to be part of God's plan to heal this disease of dishonesty. Our text says: Do not lie to each other, since you have taken off your old self with its practices and have put on the new self, which is being renewed in knowledge in the image of its Creator. Christians are called to do more than lament the lack of truth today. We are called to be catalysts for restoring truth, at least in our personal worlds. One reason we don't trust others, is that down deep we don't trust ourselves. The Bible commands us not to lie, because we are God's children called to grow into the character or likeness of Jesus: we are called to be proactive in our desire for honesty. to seek to become increasingly straight in our personal and business activities, and impeccably honest in our personal conversations regardless of the culture around us. Remember, as with all Christian growth, becoming honest is a journey. The text says we are "being renewed" into the likeness of Jesus, implying a journey. Think about our potential for impacting our community for good! Change always begins with a few! Yet, we know purging our lives of dishonesty in every form is a huge, if not impossible, challenge. Try not telling a lie for ONE day!! But God never gives us a mandate, that he does not also provide supernatural power to accomplish. One hope for the downward drift of honesty in our daily worlds, happens when enough of us as followers of Jesus commit ourselves to being truth tellers. Cal Thomas, writing about the value of God's laws, including truth telling, states: In reality, these moral laws have all the certainty of physical laws. When they are violated, a society always discovers the revenge of the offended absolutes...this is a source of opportunity to show that traditional values are survival values. I firmly believe that as our church family develops a reputation for being a community of people seeking to be impeccably honest as the result of our faith in Jesus, we will become contagious Christians. Lord Chesterton in the early 20th century made a statement about the apparent death of Christianity, that can give all of us optimism in our quest for change and truth telling: It was being said: 'the faith has, to all appearances gone to the dogs.' Yet ...it was the dog that died... The future is bright and full of light and life. I haven't given up hope for change in our culture. Obviously it's time to place honesty as one of our personal core values, as we grow into the likeness of Jesus. It's really true, if we sacrifice honesty for any reason we have paid too high a price. It's vital we affirm in ourselves and in those we love that any sacrifice for the sake of honesty is worth the price. On a practical level, being honest is just plain smart and profitable in the long measure of success and happiness. As we go out into the world to face another week, let me suggest some possible responses to this mandate that we be truth tellers: First: we can begin to catch ourselves in our "white lies," half truths, stories we tell for expediency. "White lies" are almost habitual for many of us like an involuntary reaction, without thinking. Keep a record for one day of white lies you catch yourself telling. It will be very informative and embarrassing. If you are brave, when you catch yourself in a lie, confess it immediately to the person, saying: I'm in process on my spiritual journey to get over my habit of stretching the truth. Please forgive me. Second, we can confess and turn from any behavior pattern in our personal lives that is hidden — a secret that if known, would harm the reputation of Jesus, and hurt others. Third, we can confess and turn from behavior in our business and professional worlds that is dishonest or questionable. This might include things that are legal, but are not ethical. Such honesty could cost us money but the reward to our inward peace will be beyond any price tag. Fourth, let's practice some senseless random acts of honesty.I was at a restaurant with friends last week, and my host checked the bill when it came noticing a $20.00 error in our favor. He pointed out the mistake to the waiter, and it was corrected. There was no cheering section for his act of honesty, except maybe in heaven, and maybe in that waiter's heart when he asked," What makes that guy tick?" Honesty in little things makes us contagious Christians. Let's close with a time of personal prayer and confession, starting right now being honest with God. 970426 진실 말하기 5 2002-03-15 11:40:39 읽기 : 4 내용 넓게보기. 하기 및 연락처 프린트제목 목사 월트 거버 설교자 성경 Collossians3 : 1-10 MPPC의 참고 사항 대학 사역 설교 내용 그의 책,는 왜 똑똑한 사람 마 멍청한 것들에가? 박사 모티머 파인 버그는 대통령 리처드 닉슨의 몰락에 대해 설명합니다. 그는 대통령이 선거 전에 미국 대중과 깨끗하게왔다면 결코 사임을 강요받지 않을 것이라고 믿는다. 기본적으로 그것은 닉슨을 무너 뜨린 것은 침입이 아니라 거짓말이었다. 그런 다음 저자는 은폐 또는 거짓말로 파괴 된 수많은 삶의 예를 제시합니다. 예수께서는 성경에서 경고하셨습니다 : 공개되지 않거나 숨길 수없는 숨겨진 것은 없습니다. (마태 10:26) 아빠가 제게 쏟아 부친 교훈은 항상 비용을 불문하고 항상 진실을 말하십시오. 이 말은 내 마음에 새겨졌습니다. 우리의 본문은 그리스도인의 고전적인 품성이 정직하다고 주장합니다. 우리의 본문에서 우리는 다음과 같이 읽습니다. 서로에게 거짓말을하지 마십시오 . 당신은 관습으로 옛 자아를 벗고 새로운 자아를 입었으므로 창조주의 형상으로 지식이 새롭게되고 있습니다. (골로새서 3 : 9ff) "서로 거짓말하지 마십시오." 진실을 말하는 것은 기독교라는 이름을 가진 모든 사람에게 단순하고 명확하며 전략적으로 중요한 도덕적 가치입니다. 우리 사회에 진리가 점점 더 절실히 필요하다고 주장하는 사람은 거의 없습니다. 은폐, 돌담, 미디어 왜곡, 오해의 소지가있는 라벨링 및 포장, 그늘진 비즈니스 거래, 스캔들 등은 모두 표준으로 보입니다. 진실을 말할 필요가 있음을 알면서 우리의 텍스트를 연구 해 봅시다. 첫째, 왜 계명 : "서로 거짓말하지 않습니까?" 예수께서는 마귀 자신과 거짓말을 하시므로 진리를 알리는 것이 가장 중요한 미덕입니다. 예수 께서 거짓말을했다고 비난 한 바리새인들과 이야기하면서, 예수께서는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당신은 당신의 아버지 악마에 속합니다. 그는 진실을 붙 잡지 않고 처음부터 살인자였습니다. 왜냐하면 그에게는 진실이 없기 때문입니다. 그가 거짓말을 할 때 그는 모국어를 구사합니다. 왜냐하면 거짓말 쟁이이며 거짓말의 아버지이기 때문입니다. (요한 복음 8 : 44ff) 어떤 사람들은 그때 이래로 예수의 백성의 기술에 의문을 제기했을 것입니다. 지금부터 악마에 대해 말하는 것이 '치치'가 아닙니다. 그러나 예수께서는 악의 세력과 거짓말을하는 데 아무런 문제가없는 것 같습니다. 흥미로운 것은 거짓말이 우리 중 많은 사람들에게 그러한 표준이되었다는 것입니다. 우리는 삶에서 일정량의 부정직으로 평화를 이루었습니다 ... 그리고 우리는 예수님이 모든 거짓말이 악과 관련되어 있다고 말하지 않습니다. 나는 그리스도인들에게 도전하는 진실의 죽음이라는 제목의 책을 ​​읽었습니다 . 모든 형태의 거짓말과 속임수를 없애기 위해 성령의 능력을 구합니다. 정직하고 진실을 말하려는이 부르심은 우리가 알고있는 사회의 미래뿐만 아니라 우리 자신의 개인적인 평화와 기쁨에도 전략적으로 중요합니다. 사람들은이 사실을 강조하는 모델이 필요합니다. "우리 문화에서 살아 남기 위해 거짓말을 할 필요는 없습니다." "Liar Liar"라는 제목의 미친 영화를 보았습니다. 음모는 아들의 생일 소원으로 하루 종일 거짓말을 할 수없는 변호사를 중심으로합니다. 우리가 거의 무의식적으로 말하고 수치심을 느끼지 않고 표준으로 받아들이게 된 많은 종류의 거짓말의 관점에서 우리 자신을 묘사하는 것을 보는 것은 재미있었습니다! 이 영화에서 대화의 핵심 부분은 주인공 캐릭터가 아들에게 생일 소원을 털어 놓으라고 설득하려 할 때 발생한다. "진실을 말해야한다면 내 직업에서 살아남을 수 없다!" 불행히도 현실 세계에서 많은 사람들은 시스템이 비뚤어지고 비뚤어지지 않고 경쟁 할 수 없기 때문에 개인 생존에 거짓말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거짓말은 표준으로 받아 들여집니다! 예수께서는 그 반대가 사실이라고 주장하셨습니다. 정직은 개인과 공동체의 생존을 위해 필요합니다. 사회 차원에서 거짓말이 우리에게 무엇을하고 있는지 생각해보십시오. 우리 연방 정부는 스캔들에 대처하는 데 시간과 돈이 투자 되었기 때문에 통치 업무를 거의 마비 시켰습니다. 매주 우리는 여전히 TWA Flight # 800, 오클라호마 및 와코 재난, 걸프전의 신경 가스 토론, 군부 및 거의 모든 정부군에 대한 의심을 불러 일으키는 이야기에 대한 상반되는 이야기를 듣습니다. 다니엘 레바인 (Daniel Levine)은 3000 명의 고교생들과 졸업생들의 투표를했습니다. 82 %가 부정 행위를 인정했으며 학교에서 흔히 부정 행위를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숫자가 놀랍다 고 말하지만 태도는 더 나쁘다. "속임수는 삶의 방식으로 받아 들여졌다." 아들의 치과 학교에서 2 학년 학생이 최근 시험 부정 행위로 추방되었습니다. 성공해야한다는 압박감이 너무 커서 그는 살아 남기 위해 속임수를 써야한다고 생각했습니다. USA TODAY는 근로자의 48 %가 비 윤리적이거나 불법적 인 행위를 인정한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인용문 : 조사 결과에 따르면 위반 행위가 너무 심각하여 회사 자산을 훔치지 않거나 회사 비밀을 유출하거나 고객 또는 감독자에게 거짓말을하지 않으면 옆에 일꾼이있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정부 지도자의 청렴성에 대한 냉소주의는 국가 질병이되었으며 많은 사람들이 언론, 변호사, 장관, 의사, 보모 및 거의 모든 사람들을 불신하는 지점까지 속였습니다. 이 병을 미래에 투사하면 예수 께서 왜 우리에게 진실을 말하라는 명령을 내리십니까? 우리가 알고있는 사회의 생존은 신뢰에 달려 있습니다. 우리는 신뢰 없이는 살아남을 수 없으며 정직 없이는 신뢰가 이루어질 수 없습니다. 예수께서는 개인적인 차원에서 진리를 말하는 것의 중요성으로 돌아가서 거짓말하는 것을 금지하셨습니다. 결국 거짓말하는 사람의 마음에 혼란을주기 때문입니다. 거짓으로 사는 것은 좌절하고 의미와 희망의 근원에서 멀어지고 노출에 대한 두려움으로 사람을 떠납니다. 한 작가는 우리 문화에서 너무 많은 사람들이 "느슨한 개인"이 되었음에 대해 언급합니다. 전통적 제약으로부터 벗어나 자기 만족에 사로 잡혀 있지만 어떤 것이 큰 차이가 있는지는 확실하지 않습니다. 진실을 말하지 않으면 우리는 제정신과 제정신, 고귀하고 기초, 아름답고 끔찍한 사이의 선을 그릴 수 없습니다. 진실을 말하지 않으면, 우리는 도덕적 판단을 할 수없고, 옳고 그름, 선과 악의 경계를 설정할 수 없습니다. 예수께서는 결국 모든 비밀이 드러날 것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성서는 이렇게 말합니다. 하느님께서는 조롱하지 않으실 것입니다. 진리를 말하는 것이 그리스도인의 주요 미덕임을 이해하는 것은 당연한 일입니다. 이것은 우리 본문에 암시 된 두 번째 진실로 이어집니다. 신자 들로서 우리는이 부정직 한 질병을 치료하려는 하나님의 계획의 일부가되도록 부름 받았습니다. 우리의 텍스트는 말합니다 : 당신은 그 행위로 옛 자아를 벗어 버렸고 새로운 자아를 입었으므로 서로에게 거짓말하지 마십시오. 창조주의 형상에 대한 지식이 갱신되고 있습니다. 오늘날 그리스도인들은 진리의 부족을 애도하는 것 이상의 일을하도록 부름 받았습니다. 우리는 적어도 우리의 개인 세계에서 진실을 회복시키기위한 촉매제로 부름 받았습니다. 우리가 다른 사람들을 믿지 않는 한 가지 이유는 우리가 자신을 믿지 않기 때문입니다. 성서는 우리에게 거짓말을하지 말라고 명령합니다. 왜냐하면 우리는 예수의 성품이나 모양으로 자라도록 부름받은 하느님의 자녀이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정직에 대한 소망에 적극적으로 부름을 받았습니다. 개인 및 비즈니스 활동에서 점점 더 직설적이되고, 주변 문화에 관계없이 개인 대화에 정직하게 임하고자합니다. 모든 그리스도인의 성장과 마찬가지로 정직 해지는 것이 여정임을 기억하십시오. 본문은 우리가 여정을 암시하면서 예수님의 모습으로 "갱신"하고 있다고 말합니다. 우리 커뮤니티에 좋은 영향을 줄 수있는 잠재력에 대해 생각해보십시오! 변화는 항상 몇 가지로 시작됩니다! 그러나 우리는 모든 형태의 부정직 한 삶을 퍼뜨리는 것이 불가능하지는 않지만 엄청난 도전이라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하루 동안 거짓말을하지 마십시오 !! 그러나 하나님께서는 결코 우리에게 임무를 주셨으며, 또한 성취 할 초자연적 인 힘도 제공하지 않으 셨다. 우리의 일상 세계에서 정직의 하향 표류에 대한 한 가지 희망은 예수를 따르는 자로서 우리가 진실을 말하려는 자로 헌신 할 때 일어납니다. 진실을 말하는 것을 포함하여 하느님의 법의 가치에 관해 기록한 칼 토마스 (Cal Thomas)는 다음과 같이 말합니다. 실제로,이 도덕법에는 모든 물리적 법칙이 있습니다. 그들이 위반 될 때, 사회는 항상 불쾌한 절대의 복수를 발견합니다 ... 이것은 전통적인 가치가 생존 가치라는 것을 보여주는 기회의 원천입니다. 저는 우리의 교회 가족이 예수에 대한 믿음의 결과로 정직하고자하는 사람들의 공동체라는 명성을 얻음에 따라 전염성이있는 그리스도인이 될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체스터 톤 경은 20 세기 초 기독교의 명백한 죽음에 대해 진술했다. 그것은 우리 모두에게 변화와 진실에 대한 추구에 대한 낙관론을 줄 수있다 . '믿음은 개에게 갔다. . ' 그러나 ... 그것은 죽은 개였습니다 ... 미래는 밝고 빛과 생명으로 가득합니다. 나는 우리 문화의 변화에 ​​대한 희망을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분명히 우리가 예수의 모습으로 자라면서 정직을 개인적인 핵심 가치 중 하나로 삼아야합니다. 우리가 어떤 이유로 정직성을 희생하면 너무 높은 가격을 지불 한 것이 사실입니다. 정직성을 위해 희생하는 것이 그만한 가치가 있다는 것을 우리 자신과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확인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실질적인 수준에서 정직하다는 것은 오랜 성공과 행복의면에서 평범하고 똑똑합니다. 우리가 또 다른 일주일을 맞이하기 위해 세상을 나갈 때,이 명령에 대해 우리가 진실을 말하는 사람이 될 수있는 몇 가지 가능한 대답을 제안하겠습니다. 첫째, 우리는 "백인의 거짓말", 반 진실, 편의를 위해 이야기하는 이야기에 빠져 들기 시작할 수 있습니다. "백의 거짓말"은 생각하지 않고 비자발적 반응을 좋아하는 많은 사람들에게 거의 습관적입니다. 자신이 말하는 하얀 거짓말의 하루에 대한 기록을 유지하십시오. 매우 유익하고 창피합니다. 당신이 용감하다면, 거짓말을 할 때 즉시 그 사람에게 고백하십시오. 나는 진리를 스트레칭하는 습관을 극복하기 위해 영적인 여정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용서해주세요 둘째, 우리는 숨겨져있는 개인적인 생활에서 행동 패턴을 고백하고 돌릴 수 있습니다. 그 비밀은 알려진 경우 예수의 명성에 해를 끼치고 다른 사람들을 해칠 수있는 비밀입니다. 셋째, 우리는 부정직하거나 의심스러운 비즈니스 및 직업 세계의 행동을 고백하고 돌릴 수 있습니다. 여기에는 합법적이지만 윤리적이지 않은 것들이 포함될 수 있습니다. 그러한 정직은 우리에게 돈이들 수 있지만 내면의 평화에 대한 보상은 가격표를 넘어선 것입니다. 넷째, 지난주에 친구들과 함께 식당에 있었는데, 호스트는 청구서에 $ 20.00 오류가 발생했을 때 청구서를 확인했습니다. 그는 웨이터에게 실수를 지적하고 수정했다. 정직한 행동에 대한 응원 섹션은 없었습니다. 하늘과 어쩌면 그가 웨이터의 마음에 물었을 때를 제외하고는 "그 사람은 왜 똑딱 거리게합니까?" 작은 일에 정직하면 전염성이있는 그리스도인이됩니다. 개인적인기도와 고백의 시간으로 마무리합시다. 지금 바로 하나님을 정직하게 시작합니다. 970426
A Gift Everyone Needs5 2002-03-15 19:47:53 read : 5 내용넓게보기. 프린트하기 제목 설교자 Rev. Walt Gerber 성경 Ephesians4:29-32 참고사항 college ministries of mppc 설교내용 Being Mother's Day, it seems appropriate to discuss a dimension of Christian love, that moms seem t
A Gift Everyone Needs5 2002-03-15 19:47:53 read : 5 내용넓게보기. 프린트하기 제목 설교자 Rev. Walt Gerber 성경 Ephesians4:29-32 참고사항 college ministries of mppc 설교내용 Being Mother's Day, it seems appropriate to discuss a dimension of Christian love, that moms seem to do best - giving encouragement! Watching our newest granddaughters, I'm amazed at how their moms lavish praise upon them for everything they do, whether it's a good burp after feeding, or when they offer their first smiles. And you know what? None of us ever outgrow the need to hear what's right and good about us. Philosopher Martin Buber describes the power of affirmation this way: "The greatest thing any person can do for another is to confirm the deepest thing in him, in her, to take the time and have the discernment to see what's most deeply there, most fully that person, and then confirm it by recognizing and encouraging it." One expression of Christian love happens, when we help other persons to see themselves as Jesus sees them, as persons forgiven, filled with potential in spite of the many detours and foul ups that have cluttered our lives. I'm constantly amazed at the positive role encouragement plays in my own life. In the hours before Easter worship services, I was filled with anxiety about meeting the needs of our people. One of my colleagues came in early just to talk, reminding me that God would do for me what I couldnít do for myself. I knew these things, but I needed encouragement from a friend to help me trust God for that particular day. So for Mother's Day, I want to urge not just moms, but all of us, to express Christ's kind of love, by giving the gift of encouragement to those close to us. Today's text offers some wisdom on subject. First, giving encouragement is God's command to every Christian. Our text says: "Do not let any unwholesome talk come out of your mouths, but only what is helpful for building others up according to their needs..." Ephesians 4:29 Have you ever thought about how you would like people to remember you? Personally, I would rejoice if I was remembered as an encourager, a dispenser of God's grace, someone who always had the right words for a person's particular need. Our culture is drowning in negativism. We hear so much destructive input in the classroom, workplace, and social relationships that tears us down. People are hungry for an encouraging word. Where do you go, when you need a lift for your self-esteem? My son said this about a close friend of our family: "Dad, I always call this person, when I need a transfusion of feeling good about myself." Wouldn't it be great if, when people needed encouragement, they thought of us because they knew we viewed them as Jesus sees them: full of potential. forgiven, lovable, cherished. always ripe for a new beginning. Paul urges the Ephesian Christians to build each other up for at least two reasons: we easily get down on ourselves and need continual reminders of our worth in God's sight. we easily slip into the sin of dissecting other people, labeling them, holding distorted perspectives of their value. I found a true story that illustrates the horrible cost of evaluating people through distorted lenses. It seems that a humble looking couple approached Dr. Charles Eliot, the president of Harvard, in 1885. He only agreed to see them, because the man had recently been elected senator from that new and not very important state...California. The couple told Dr. Eliot that their only son had died of typhoid fever a year earlier. It had been his dream to attend Harvard and so they wanted to build a memorial to him at the university. Sizing them up as a kindly naive couple, he responded that it costs a great deal of money to build what Harvard needed and suggested that instead they might wish to endow a chair in honor of their son and to speak with the academic dean about it. The meeting was over, but before leaving the wife asked Dr. Eliot how much it would cost to duplicate Harvard in another part of the United States and endow it so its students wouldn't have to pay tuition. Eliot was amazed and amused by the question and after thinking said that it would probably take $5 million. The husband looked at his wife and said, "Well, Jane, we could manage that, couldn't we?" Before Dr. Eliot could recover the couple had left. Imagine Eliot's surprise when he learned a year later the couple had begun plans to start a university in California in honor of their son. Leland and Jane Stanford had donated their estate and $20 million to endow Leland Stanford University. Think of the difference for Harvard had Dr. Eliot not looked at this couple though the wrong lenses, blinding him to their potential. Back to Mother's Day. Thank God for moms who view us through lenses of grace-filled love, and then tell us what they see over and over again. Thank God that as followers of Jesus, we have the wonderful opportunity of allowing his love to shine through us, through the vehicle of giving encouragement. Think of what happens when we take time to see things in a person that no one else had looked quite far enough to find. This kind of encouragement God uses to help people grow and change. Secondly, to encourage means we fill our minds with thoughts that reflect God's thoughts about his children. Our text says: "Finally brethren, whatever is true, honorable, just, pure, lovely, gracious... think about these things." (Phillipians 4:8) Imagine the impact if we started our day, viewing people through thoughts that are pure, lovely, and gracious? Such positive support would become a catalyst to build up a person's sense of self worth. I have a hobby; I enjoy classic cars. It's impressive how owners can take old cars and make them like new. My '57 Thunderbird is over 40 years old and still looks like new. Someone recognized the potential value of this car, and restored it through a labor-intensive process. Often at a car show a presenter will display a picture history of the car they are showing - pictures from the day they found it as a rusty hulk, to its current prize-winning condition. Restored cars are a parable reminding me of how God saw potential in me and through the sacrifice of Jesus, enabled me to become a new person. Knowing what God has done for us is a catalyst motivating us to encourage others on their spiritual journey by holding up a picture of what they can become, with God's help. What freedom to understand we don't have to "fix" people, that's God's job! Our task as believers is to build others up with thoughts reflected in words that are lovely, true, gracious - words that reflect how God sees them and loves what he sees. Thinking about thoughts and words, if we played a tape recording of our conversations this weekend would our words reflect: infectious care and concern for others? tenderness toward their mistakes, sins, and weaknesses? unwillingness to listen to gossip and slander about them? Looking past each other's inadequacies and failures frees us to see the potential in people that God sees! Obviously, none of us need more We know them too well! All of us need friends who will be communicators of hope that God isn't finished with us yet in spite of our sins and mistakes. I have a friend who anonymously helped a poverty-stricken family. Specifically he gave a gift to their 10 year old boy named Emanuel. Although that boy didn't know my friend by name, he sent a card through the person who mediated the gift. The card read: "Thank you for knowing I exist." Giving encouragement tells people not only do we know they exist, we recognize the potential God has placed in them and we hold it up to them and stand by them, while God's plan for them unfolds! Remember when Sam Huddleston was in our pulpit? He told us about his father, who came to visit him while he was in prison. Everytime he visited, he would say to Sam: "Sam you are a bad boy at times, but you are my boy and I'm not going to give up on you." Such persistent encouragement God used to so change Sam he ended up in the ministry. I want our church to be a place where people find encouragement while God continues his restoration process in our lives. I want us to be known in our community as a group of believers who: always look for and find the best in others, who help people feel better about themselves, because they spent time with us. who give others the benefit of the doubt. It's vital we recognize the power of our thoughts about people reflected in our words. Is it any wonder, Paul urges us: "Do not let any unwholesome talk come out of your mouths, but only what is helpful for building others up according to their needs..." Ephesians 4:29 It just makes common sense. Who likes to be around a judge, a critic, a high control person, who always has an agenda? The Bible says we Christians are to be the aroma of Christ, the aroma of hope and optimism, because we follow the Greatest Encourager who ever lived! As we close, I know there are those for whom this message is somewhat frustrating. We see people who are on a self-destructive course. We want to help them! I believe the most life-changing leverage we can bring upon an individual for change is to pray for them. When we pray, God's power is unleashed in that person's life. When we pray, we place responsibility for changing people where it belongs - on God's shoulders. Eliminating "fixing people" from our agenda, we are free to love them and affirm what we see in them. William Law says: "There is nothing that makes us love a person so much as praying for him" Remember Karla Faye, the woman recently executed in Texas for murder? She became a Christian while on death row. One of our members began communicating with her, giving her love and affirmation by mail. The only thing he could do for her was to pray for her. This member shared with me the last letter Karla Faye wrote to him before her execution, demonstrating the power of encouragement and prayer: "Well my friend, unless the Lord does his miracle of commutation, which he very well can and may, this will be my last letter to you. Our next communication will be in heaven. But I couldn't leave this earth without first telling you what a joy, a delight, a blessing it has been to be your friend. Your letters brought smiles to my face, laughter to my soul, joy to my spirit. Your transparency in your good times as well as bad times was so refreshing. Thank You for sharing your life with me. Dare to see yourself as Jesus does my friend. Till we meet again, Karla Faye." That's one dramatic impact of giving encouragement!! Being Mother's Day weekend let's do for each other what loving wise mom's did for us. Give all the encouragement we possess to as many as we can with all of the energy the Holy Spirit will inspire within us. The result will be that we will build each other up, an act that points people to the life-giving grace of Jesus Christ available to all who would accept his love in faith. 010509 모두에게 필요한 선물 5 2002-03-15 19:47:53 읽기 : 5 내용 넓게보기. 및 연락처 프린트하기제목 설교자 목사 월트 거버 성경 Ephesians4 : 29 ~ 32 개 MPPC의 참고 사항 대학 사역은 설교 내용 존재 어머니의 날, 그것은 엄마가 가장 잘하는 것 같다 것으로, 기독교 사랑의 차원을 논의 할 적절한 것 - 격려를주는! 우리의 새로운 손녀를 보면서, 엄마들이 먹이를 먹은 후 좋은 트림이든, 첫 미소를 지 었는지에 관계없이 엄마가 그들이하는 모든 일에 대해 어떻게 칭찬을 주는지 놀랍습니다. 그리고 당신은 무엇을 알고 있습니까? 우리 중 누구도 우리에 대해 옳고 좋은 것을들을 필요성을 능가하지 않습니다. 철학자 마틴 버버 (Martin Buber)는 다음과 같이 확인의 힘을 설명합니다. "어떤 사람이 다른 사람을 위해 할 수있는 가장 큰 일은 그에게서 가장 깊은 것을 확인하고 시간을내어 가장 깊이있는 사람, 가장 완전한 사람을 파악하고 인식하고 격려함으로써 확인하는 것입니다. 그것." 그리스도인 사랑에 대한 한 가지 표현은 우리가 다른 사람들이 우리를 자신의 삶을 어지럽히는 많은 우회와 파울에도 불구하고, 용서 받았으며, 용서받은 사람들로 자신을 볼 수 있도록 도와 주면 일어납니다. 나는 내 삶에서 격려가하는 긍정적 인 역할에 끊임없이 놀랐다. 부활절 예배가 시작되기 몇 시간 전에 나는 사람들의 요구를 충족시키는 것에 대한 불안으로 가득 차있었습니다. 내 동료 중 한 명이 대화를 시작하기 위해 일찍 왔으며, 나 자신이 할 수없는 일을 하나님 께서 저에게 해주실 것임을 상기시켜주었습니다. 나는 이것들을 알고 있었지만, 그 날에 하나님을 신뢰하도록 돕기 위해 친구의 격려가 필요했습니다. 어머니의 날을 위해, 저는 어머니뿐만 아니라 우리 모두에게, 우리와 가까운 사람들에게 격려의 선물을 주심으로 그리스도의 사랑을 표현하도록 촉구하고 싶습니다. 오늘의 본문은 주제에 대한 지혜를 제공합니다. 첫째, 격려하는 것은 모든 그리스도인에게 하느님의 명령입니다. 우리의 텍스트는 말합니다 : "거대한 말을 입에서 나오지 말고, 필요에 따라 다른 사람들을 세우는 데 도움이되는 것만 ..."에베소서 4:29 사람들이 당신을 어떻게 기억하고 싶은지 생각해 본 적이 있습니까? 개인적으로, 나는 하나님의 은혜의 분배 자, 항상 사람의 특정한 필요에 맞는 말을하는 사람으로 기억되면 기뻐할 것입니다. 우리 문화는 부정적으로 익사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교실, 직장 및 사회적 관계에서 우리를 무너 뜨리는 많은 파괴적인 의견을 듣습니다. 사람들은 격려적인 말로 배고프다. 자존심을 높이기 위해 리프트가 필요할 때 어디로 가나 요? 아들은 우리 가족의 친한 친구에 대해 이렇게 말했습니다. "아빠, 나는 나 자신에 대해 좋은 느낌의 수혈이 필요할 때 항상이 사람을 부릅니다." 사람들이 격려가 필요할 때, 그들이 우리를 예수가 보는 것처럼 보았 기 때문에 잠재력이 가득 하다는 것을 알았 기 때문에 우리를 생각한다면 좋지 않을 것 입니다. 용서 받고 사랑스럽고 소중히 여깁니다. 항상 새로운 시작을 위해 익은. 바울은 에베소 그리스도인들에게 적어도 두 가지 이유 때문에 서로를 세우라고 강력히 권합니다. 우리는 쉽게 자신을 내려 놓고 하느님의 눈에 우리의 가치를 계속 상기시켜 줄 필요가 있습니다. 우리는 다른 사람들을 해부하고 자신의 가치에 대한 왜곡 된 관점을 유지하면서 라벨을 붙이는 죄에 빠지기 쉽습니다. 나는 왜곡 된 렌즈를 통해 사람들을 평가하는 끔찍한 비용을 보여주는 실화를 발견했습니다. 1885 년에 겸손 해 보이는 부부가 하버드 대통령 찰스 엘리엇 박사에게 다가간 것 같습니다. 그는 최근에 새롭고 중요하지 않은 주 (캘리포니아)에서 상원 의원으로 선출 되었기 때문에 단지 그들을 만나기로 동의했습니다. 부부는 엘리엇 박사에게 그들의 독생자가 일년 전에 장티푸스로 사망했다고 말했습니다. 하버드에 다니는 것이 그의 꿈 이었기 때문에 대학에서 그에게 기념관을 세우고 싶었습니다. 그는 친절하고 순진한 부부로 그들을 키우면서 하버드가 필요로하는 것을 짓는 데 많은 돈이 들며, 대신 아들을 기리기 위해 의자를 부여하고 학계의 학장과 이야기하기를 원할 것이라고 제안했다. 회의는 끝났지 만 아내를 떠나기 전에 엘리엇 박사에게 미국 다른 지역에서 하버드를 복제하고 학생들이 학비를 지불하지 않아도되도록하는 데 드는 비용이 얼마인지 물었다. 엘리엇은이 질문에 놀랐고, 5 백만 달러가 걸릴 것이라고 생각한 후 말했다. 남편은 아내를보고 말했습니다. "음, 제인, 우리가 관리 할 수 ​​있겠어요?" 엘리엇 박사가 회복하기 전에 부부는 떠났습니다. 일 년 후 부부가 캘리포니아에서 아들을 기리기 위해 대학을 설립 할 계획을 시작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엘리엇의 놀라움을 상상해보십시오. Leland와 Jane Stanford는 Leland Stanford University를 기부하기 위해 부동산과 2 천만 달러를 기부했습니다. 엘리엇 박사는이 렌즈를 잘못된 렌즈로 보지 않았기 때문에 하버드와의 차이점에 대해 생각해 보았습니다. 어머니의 날로 돌아 가기 은혜로 가득 찬 사랑의 렌즈를 통해 우리를 보신 다음, 그들이 또 무엇을보고 있는지 말씀해 주시는 엄마 들께 감사드립니다. 예수를 따르는 사람들로서 격려의 길을 통해 그분의 사랑이 우리를 통해 빛나게 할 수있는 놀라운 기회를 갖게 되신 하느님 께 감사드립니다. 다른 사람이 찾을 수 없을 정도로 사물을 볼 때 시간이 걸리면 어떻게 될지 생각해보십시오. 이런 종류의 격려는 사람들이 성장하고 변화하도록 돕기 위해 사용합니다. 둘째, 격려한다는 것은 우리의 마음을 그분의 자녀들에 대한 하느님의 생각을 반영하는 생각으로 채우는 것을 의미합니다. 우리의 본문은 "마지막으로 형제 여러분, 진실하고, 명예 롭고, 정당하고, 순수하고, 사랑스럽고, 은혜로운 것은 무엇이든 생각하십시오." (빌립보서 4 : 8) 우리가 하루를 시작하고 순수하고 사랑스럽고 은혜로운 생각을 통해 사람들을 볼 때 그 영향을 상상해보십시오. 그러한 긍정적 인 지원은 사람의 자기 가치 감각을 쌓는 촉매제가 될 것입니다. 나는 취미가 있습니다. 나는 고전적인 차를 즐긴다. 소유자가 낡은 차를 가져 와서 새 것처럼 만드는 방법이 인상적입니다. 나의 '57 썬더 버드는 40 세 이상이며 여전히 새 것처럼 보입니다. 누군가이 자동차의 잠재적 가치를 인식하고 노동 집약적 인 프로세스를 통해 자동차를 복원했습니다. 자동차 쇼에서 발표자는 종종 자신이 보여주는 자동차의 사진 기록을 표시합니다. 녹슨 헐크로 발견 한 날부터 현재의 상을받은 상태까지의 사진입니다. 회복 된 차는 하나님 께서 저에게 그리고 예수님의 희생을 통해 어떻게 잠재력을 보았는지 상기시켜주는 비유로, 새로운 사람이 될 수있었습니다. 하나님 께서 우리를 위해 무엇을했는지 아는 것은 하나님의 도움으로 그들이 될 수있는 것에 대한 그림을 들고 영적 여정에서 다른 사람들을 격려하도록 자극하는 촉매입니다. 우리가 사람들을 "고정"할 필요가 없다는 것을 이해하는 자유는 바로 하나님의 일입니다! 신자 들로서 우리의 임무는 사랑스럽고 진실하며 은혜로운 말에 반영된 생각, 즉 하나님이 자신을보고 사랑하는 것을 반영하는 말로 다른 사람들을 세우는 것입니다. 생각과 말을 생각하면서 이번 주말에 대화 내용을 테이프로 녹음하면 우리의 말에 다음과 같은 내용이 반영 됩니다. 그들의 실수, 죄, 약점에 대한 부드러움? 가십을 듣고 그들에 대해 중상 모략을하지 않겠다고? 서로의 부적합과 실패를 지나쳐 보면 하나님이 보는 사람들의 잠재력을 볼 수 있습니다! 분명히, 우리 중 누구도 더 이상 필요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그것들을 너무 잘 알고 있습니다! 우리 모두는 죄와 실수에도 불구하고 하나님 께서 아직 우리와 함께하지 않으 셨음을 희망하는 의사 소통자가 될 친구가 필요합니다. 익명으로 빈곤에 시달리는 가족을 도운 친구가 있습니다. 특히 그는 10 살짜리 소년 Emanuel에게 선물을 주었다. 그 소년은 친구를 이름으로 알지 못했지만 선물을 중재 한 사람을 통해 카드를 보냈습니다. 카드는 다음과 같이 읽습니다. "존재한다는 사실에 감사합니다." 격려하는 것은 사람들에게 우리가 존재한다는 것을 알뿐만 아니라, 하나님 께서 그들에게 가지고있는 잠재력을 인식하고 그것을 붙잡고지지하고, 그들을위한 하나님의 계획은 전개됩니다! 샘 허들 스턴이 우리 강단에 있었을 때를 기억하십니까? 그는 감옥에있는 동안 그를 방문하기 위해 온 그의 아버지에 대해 우리에게 말했다. 그가 방문 할 때마다 그는 Sam에게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 "당신은 때때로 나쁜 소년이지만, 당신은 나의 소년이고 나는 당신을 포기하지 않을 것입니다." 하나님 께서 그러한 샘을 변화시키기 위해 사용하신 그러한 지속적인 격려는 결국 봉사의 직무를 수행하게되었습니다. 저는 우리 교회가 사람들이 격려를 받고 하나님 께서 우리 삶에서 회복 과정을 계속 하시길 바랍니다. 저는 우리 공동체에서 우리 가 다른 사람들을 항상 찾고 가장 잘 찾는 신자 그룹으로 알려지기를 바랍니다. 그들은 우리와 함께 시간을 보냈기 때문에 사람들이 자신에 대해 더 나은 느낌을 갖도록 도와줍니다. 다른 사람들에게 의심의 혜택을주는 우리의 말에 반영된 사람들에 대한 생각의 힘을 인식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바울은 우리에게 이렇게 강력히 권합니다. "거대한 말을 너희의 입에서 나오지 말고, 필요에 따라 다른 사람을 세우는 데 도움이되는 것만 ..." 에베소서 4:29 그것은 상식적인 것입니다. 누가 항상 의제를 갖고있는 판사, 비평가, 통제력이 높은 사람을 좋아합니까? 성서는 우리가 그리스도인의 향기, 희망과 낙관의 향기가되어야한다고 말합니다. 왜냐하면 우리는 지금까지 살았던 가장 위대한 Encourager를 따르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닫을 때, 나는이 메시지가 다소 실망스러운 사람들이 있다는 것을 안다. 우리는 자기 파괴적인 코스에있는 사람들을 봅니다. 우리는 그들을 돕기를 원합니다! 나는 우리가 변화를 위해 개인에게 가져올 수있는 인생을 바꾸는 가장 큰 수단은 그들을 위해기도하는 것입니다. 기도 할 때 그 사람의 삶에서 하느님의 능력이 발휘됩니다. 우리는기도 할 때 사람들이 속한 곳을 하나님의 어깨에 바꿉니다. 우리의 의제에서 "고정자"를 제거함으로써, 우리는 그들을 자유롭게 사랑하고 우리가 보는 것을 확언 할 수 있습니다. 윌리엄 로의 말 : "사람을 그를 위해기도하는 것만 큼 사랑하는 것은 없습니다" 여자가 최근 텍사스에서 살인 혐의로 처형 된 Karla Faye를 기억하십니까? 그녀는 사형 선고에서 기독교인이되었습니다. 우리 회원 중 한 명이 그녀와 의사 소통을 시작하여 우편으로 그녀의 사랑과 긍정을주었습니다. 그가 그녀를 위해 할 수있는 유일한 일은 그녀를 위해기도하는 것이 었습니다. 이 회원은 카를라 페이가 처형하기 전에 그에게 편지와 편지를 보내서 격려와기도의 힘을 보여준 마지막 편지를 저와 함께 나 shared습니다. "주님, 그가 주님 께서 정하실 기적을 행하지 않는다면, 이것이 당신에게 내 마지막 편지가 될 것입니다. 우리의 다음 의사 소통은 하늘에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나는 먼저 말하지 않고이 땅을 떠날 수 없었습니다. 당신의 친구가 된 기쁨, 기쁨, 축복, 당신의 편지는 내 얼굴에 미소를, 내 영혼에 웃음, 내 영혼에 기쁨을 가져다주었습니다. 당신의 삶을 저와 공유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예수님 께서 내 친구를하는 것처럼 자신을 보게 되십시오. 우리가 다시 만날 때까지, Karla Faye. " 그것은 격려를주는 것의 극적인 영향 중 하나입니다 !! 어머니의 날 주말이되어 사랑하는 현명한 엄마가 우리를 위해 한 일을 서로 해보자. 성령 께서 우리 안에서 영감을 주실 수있는 모든 힘으로 가능한 한 많은 사람들에게 우리가 가진 격려를주십시오. 그 결과 우리는 서로를 세워서, 믿음으로 자신의 사랑을 받아들이는 모든 사람이 이용할 수있는 예수 그리스도의 생명을주는 은혜를 사람들에게 알려주는 행동을하게 될 것입니다. 010509
Telling the Truth7 2002-03-15 11:22:33 read : 5 내용넓게보기. 프린트하기 설교자 Rev. Walt Gerber 성경 Ephesians4:22-25,Colossians3:9-10 참고사항 college ministries of mppc 설교내용 Time magazine discussed the growing vacuum of truth in our culture...describing society as
2 Telling the Truth7 2002-03-15 11:22:33 read : 5 내용넓게보기. 프린트하기 설교자 Rev. Walt Gerber 성경 Ephesians4:22-25,Colossians3:9-10 참고사항 college ministries of mppc 설교내용 Time magazine discussed the growing vacuum of truth in our culture...describing society as: "a huckstering, show-bizzy world, jangling with hype, hullabaloo, and hooray, bull baloney and bamboozlement." An interesting word picture of life in these times, particularly in an election year inundated with political rhetoric. This lack of truth has impacted the attitudes of many. A recent poll shows the vast majority of Americans question the integrity of most professionals, and particularly politicians. One in our congregation said: "I don't expect people to be truthful in my business world. I assume people stretch the truth, just to survive." Being conditioned to live with half truths can cause us to become cynical and even despairing. I pray that God might use our text as another step in making our church family living models that believers can be honest in dishonest times: trustworthy, loyal friends; people others can count on to tell the truth. First: "What does it mean to tell the truth?" In Ephesians we read: " Therefore each of you must put off falsehood and speak truthfully to his neighbor, for we are all members of one body." Ephesians 4:25 In Colossians we read: "Do not lie to each other, since you have taken off your old self with its practices, and have put on the new self." Colossians 3:9ff By definition, telling a lie would be: "any attempt on our part to deceive our neighbor." Obviously there are many ways to lie. Being a hypocrite is one form of lie. Jesus attacked the hypocrisy of his day saying: "You are like whitewashed tombs, outwardly appearing beautiful, but full of dead men's bones and all unclean within." Matthew 23:27 To some degree all of us lack consistency between how we appear on the outside, and what we are on the inside. Distorting truth to inflict hurt is a form of lying. Some Christians get a " rush" from hearing something hurtful about a person. Perhaps friends who have lived a high profile lifestyle, hit a financial crisis...or their kids, who have been super stars, get into trouble. How tempting to feel an inner satisfaction, yet outwardly verbalize sympathy and acceptance. Our text says love does not rejoice in evil, it rejoices in truth. Love: refuses to find pleasure in hearing about someone else's weakness or secret sin. love always thinks the best...gives the benefit of the doubt.. .believes every failure is only a stepping stone to all that God has called a person to be. Lying can take the form of offering more truth than is appropriate. God's commandment to be honest does not demand we relate to others everything we know on every issue. In some situations, prayer and discernment are absolute prerequisites, before we "speak the truth." Many times I find it best to say nothing in certain situations, until I'm absolutely convinced it's the loving thing to do, and will bring honor to the reputation of Jesus. Keeping silent can be a form of lying. Cover-up is an all too familiar term in our society. It takes discernment to know when and to whom we pass on information. Suppose we are tempted to cover up a dishonest company policy in order to keep our job or to cover up behavior of another Christian, which if not exposed will hurt innocent people. Obeying this command to tell the truth is not easy...actually it's an impossible task, apart from the inner work of the Holy Spirit in us. This leads to a second truth in our text. Why does God command us to tell the truth? Why is lying wrong? One writer claims: "Dishonesty breaks the tissue of faith that holds every human community together." Lying is wrong because it robs us of that treasure of knowing we are persons of integrity. Real relationships can't happen, without truthfulness. The text says, "We are members one of another." Ephesians 4:25 Imagine a society in which no one trusted another person. One writer puts it this way: "Without trust we change from a community to a pack...from a society to a gang." Without truth we have no history, nothing to bind society together. U. S. News commented on what's happening to truth on one Ivy League Campus. Many students on that campus have concluded the Holocaust didn't actually happen. One male student put it this way: "though it (the Holocaust)may or may not have happened, it's a perfectly reasonable conceptual hallucination." This is a sophisticated way of saying, truth is up for grabs...I will believe what I want to believe is true. In the department of history at that particular school, truth is taught to be nothing more than what one feels strongly about or wants it to be. This student preferred to believe the Holocaust was an hallucination. New Yorker's book critic, James Wolcott, claims making truth a matter of personal opinion is indicative of "the blithe disregard of truth in post modern thinking." In the postmodern, post everything world view, there is no objectivity or truth. Everything is relative. Nothing is better or truer than anything else. As Christians we can praise God for calling us to tell the truth in dishonest times, to be followers of the Truth as God has provided in the Bible and in His Son Jesus. We can have the joy of allowing our lives to be living proof there is honesty in our world. Remember it was Jesus who said: "I am the Way, the Truth, and the Life. This leads us to a final question: How can we find the power to tell the truth? Note our text commands us to put off falsehood, to put away lying. Telling the truth requires self-discipline, and help from the Holy Spirit. Discipline toward greater honesty must begin at the personal level, perhaps with what we call "white lies": suppose we are invited to a friend's house for a party, and we say "I'd love to come, but my calendar is full that day." or we exaggerate and sprinkle compliments to make a person feel better, or enhance a story to spice it up. When I give feedback to my staff about a good job it better be true, or my words will be hollow. Personally, I need a miracle from the Holy Spirit working in my heart, if I am ever going to reach a higher level of honesty. At best I can only pray for divine help to tell the truth as articulated by the Psalmist: "Deliver me Lord from lying lips, from a deceitful tongue." Psalm 120:1 Another step of discipline toward greater honesty would be to join a small group: where we can be totally honest, and know other persons are being honest with us. a group in which we share failures, doubts and fears without judgment being thrown at us.. .a group that calls us on our white and not so white lies. How we need these kind of relationships. How rare they are - so rare, many of us are lonely, and don't really have anyone we can trust. Then there is the discipline of combining truth with love. Love does not cover up sin, it always seeks to have it confessed, exposed and forgiven. If we have earned the trust of a friend, there are times when we must exert the discipline of telling them truth like: "I love you too much to stand by silently while you work yourself to death." "I love you so much that I'm not going to pretend to be happy, while you ruin your body by eating wrong, never exercising, drinking too much." "I'm not trying to run your life, but I'm concerned about the direction it's taking." Being truthful in love, doesn't always work out. It requires discernment. Bill Hybels talks about making an unfortunate "truthful" comment to his wife, and he writes: "This little French poodle, turned into a Pit Bull, with both ears laid back, eyes on fire, and teeth bared." Truth telling requires trust and discernment or we can find ourselves in a terrific mess. There are some mechanical steps, as part of the discipline toward telling the truth about others: We can check out our facts...adopting the attitude of innocent until proven guilty. We can ask ourselves: Why am I telling this particular truth? Will it benefit the people involved? Have I talked personally with the people involved? Can I be quoted? Very recently a colleague shared with me how I had hurt a person deeply, by an off-handed comment that was misconstrued. I couldn't do anything to fix it but I could ask that person for forgiveness ... which I did. Also I asked God again to put a guard over my mouth. I am thankful for a friend who loved me enough to tell me the truth, so I could go and seek to heal a wound I had caused. Telling the truth is another important step on our spiritual journey. Let me close by reminding us there is great reward for telling the truth. Truthful people: don't have to be haunted by the fear of exposure or discovery. can sleep better at night with the assurance our lies won't come to haunt us. can have the inner assurance of feeling "whatever else I am, I hope I'm known as person who is honest and trustworthy. Recently I was asking a friend if he knew a good roofing company.. .since our roof sprang some leaks this last storm. He said: "I know a roofer who is an expert at roofing, he is a Christian, and he is honest as the day is long." I can't think of a better reputation for each of us to have, one that will bring glory to Jesus, than to have this said about us: "He or she is as honest as the day is long ... trustworthy...can be counted on to tell the truth." The journey toward that kind of honesty, that kind of character can start today. Would you join me on that journey? 960210 진실 말하기 7002-03-15 11:22:33 읽기 : 5 내용 넓게보기. 하기 및 연락처 프린트설교자 목사 월트 거버 성경 Ephesians4 : 22 ~ 25, Colossians3 : 9-10 의 참고 사항 대학 사역 MPPC 설교 내용 Time magazine은 우리 사회에서 점점 더 진실 된 진공 상태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사회를 묘사하는 것 : "흥미롭고 show 한 세상, 과대 광고, 훌라 바루, 후 레이, 맹렬한 전복 및 대나무 녹 슬림. 이시기에, 특히 정치적인 수사로 가득 찬 선거 연도에 흥미로운 인생 사진. 진리의 부족은 많은 사람들의 태도에 영향을 미쳤습니다. 최근 여론 조사에 따르면 대다수의 미국인들이 대부분의 전문가, 특히 정치인의 충절에 의문을 제기합니다. 우리 회중의 한 사람은 이렇게 말했습니다. "저는 사람들이 제 사업 세계에서 진실성을 기대하지는 않습니다. 사람들이 진리를 확장하고 생존하기 만한다고 가정합니다." 절반의 진실로 살기 위해 조건을 갖추게되면 냉소적이고 절망에 빠질 수 있습니다. 신자들이 부정직 한시기에 정직 할 수있는 교회 가족 생활 모델을 만들기 위해 하나님 께서 우리의 텍스트를 또 다른 단계로 사용할 수 있기를기도합니다. 다른 사람들은 진실을 말하기 위해 의지 할 수 있습니다. 첫째 : "진실을 말하는 것은 무엇을 의미합니까?" 에베소서에서 우리는 다음과 같이 읽습니다. "따라서 우리 각자는 한 몸의 구성원이기 때문에 거짓을 벗고 이웃에게 진실하게 말해야합니다." 에베소서 4:25 골로새서에서 우리는 이렇게 말합니다 . "너희는 옛 자아를 실천으로 빼앗고 새 자아를 입었 으므로 서로 거짓말하지 말라." 골로새서 3 : 9ff 정의에 의하면, 거짓말을하는 것은 "우리 이웃은 이웃을 속이려고 시도하는 것"입니다. 거짓말을하는 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습니다. 위선자가되는 것은 거짓말의 한 형태입니다. 예수께서는 당시의 위선을 공격 하셨다. "너희는 겉으로보기에는 아름답게 보이지만 죽은 사람의 뼈로 가득 차 있고 그 안에는 부정한 것 같이 씻은 무덤과 같다." 마태 복음 23:27 어느 정도까지 우리 모두는 우리가 외부에 어떻게 보이는지와 우리가 내부에있는 것 사이에 일관성이 부족합니다. 상처를 입히기 위해 진실을 왜곡하는 것은 거짓말의 한 형태입니다. 어떤 그리스도인들은 사람에 대해 해로운 것을 들으면서 서두르고 있습니다. 아마도 유명한 라이프 스타일을 살았거나 금융 위기에 처한 친구들이나 슈퍼 스타였던 아이들이 어려움을 겪을 수도 있습니다. 내적 만족감을 느끼고 동정심과 수용을 외면적으로 말로 표현하려는 유혹. 우리 본문은 사랑이 악으로 기뻐하지 않고 진리로 기뻐한다고 말합니다. 사랑 : 다른 사람의 약점이나 은밀한 죄에 대해 듣는 즐거움을 찾지 않습니다. 사랑은 항상 최선을 생각합니다 ... 의심의 혜택을 제공합니다 .... 모든 실패는 하나님이 사람을 부르라고 모든 사람들에게 디딤돌이라고 믿습니다. 거짓말은 적절한 것보다 더 많은 진리를 제공하는 형태를 취할 수 있습니다. 정직하라는 하나님의 계명은 우리가 모든 문제에 대해 우리가 아는 모든 것을 다른 사람들과 관련시킬 것을 요구하지 않습니다. 어떤 상황에서는기도와 분별이“진리를 말하기”전에 절대적인 전제 조건입니다. 여러 번 나는 어떤 상황에서 아무 말도하지 않는 것이 가장 좋다는 것을 알기 전까지는 그것이 사랑하는 일이라는 것을 절대적으로 확신하고 예수의 명성에 영예를 돌리게 될 것입니다. 침묵하는 것은 거짓말의 한 형태 일 수 있습니다. 은폐는 우리 사회에서 너무나 익숙한 용어입니다. 정보를 언제, 누구에게 전달하는지 아는 것은 분별력이 필요합니다. 우리의 직무를 유지하거나 다른 그리스도인의 행동을 감추기 위해 부정직 한 회사 정책을 취하고 싶은 유혹을받는다고 가정 해 봅시다. 진실을 말하기 위해이 명령을 따르는 것은 쉽지 않다 ... 실제로 우리 안에있는 성령의 내적 사역 외에는 불가능한 일이다. 이것은 우리 본문에서 두 번째 진실로 이어집니다. 하느님께서는 왜 우리에게 진리를 말하라고 명하십니까? 거짓말이 왜 틀렸습니까? 한 작가는 다음과 같이 주장합니다. "식욕은 모든 인간 공동체를 하나로 묶는 믿음의 조직을 파괴합니다." 거짓말은 우리가 충절의 사람이라는 것을 아는 보물을 빼앗아 가므로 잘못입니다. 진실한 관계 없이는 진정한 관계가 일어날 수 없습니다. 본문은 "우리는 서로의 구성원입니다." 라고 말합니다 . 에베소서 4:25 아무도 다른 사람을 믿지 않는 사회를 상상해보십시오. 한 작가는 이렇게 말합니다. "신뢰없이 우리는 공동체에서 팩으로, 사회에서 갱으로 변화합니다." 진실 없이는 역사가 없습니다 미국 뉴스는 한 아이비 리그 캠퍼스에서 진실이 어떻게되고 있는지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그 캠퍼스의 많은 학생들은 홀로 코스트가 실제로 일어나지 않았다고 결론지었습니다. 한 남자 학생은 이런 식으로 "홀로 코스트 (홀로 코스트)가 일어 났거나 일어나지 않았을지라도 완벽하게 합리적인 개념의 환각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것은 정교한 말입니다. 진실은 움켜 쥐고 있습니다. 저는 믿고 싶은 것이 사실이라고 믿습니다. 특정 학교의 역사학과에서 진실은 자신이 강하게 느끼거나 원하는 것 이상으로 가르치지 않습니다. 이 학생은 홀로 코스트가 환각이라고 믿었습니다. 뉴요커의 저서 평론가 제임스 울콧은 진실을 개인적인 견해의 문제로 만드는 것은 "포스트 모던 사상에서 진실을 무시하는 것을 의미한다"고 주장한다. 포스트 모더니즘에는 모든 세계관을 게시하지만 객관성이나 진실은 없습니다. 모든 것이 상대적입니다. 다른 것보다 낫거나 진실 된 것은 없습니다. 그리스도인으로서 우리는 부정직 한시기에 진리를 말하도록, 하나님 께서 성서와 그분의 아들 예수에게 주신 진리의 추종자가 되라고 부르신 하나님을 찬양 할 수 있습니다. 우리는 세상에서 정직한 삶을 증거 할 수있는 기쁨을 누릴 수 있습니다. "나는 길이 요 진리 요 생명 이시다"라는 예수의 말씀을 기억하십시오. 그러면 우리는 마지막 질문에 이르게 됩니다. 우리는 어떻게 진리를 말할 힘을 찾을 수 있습니까? 우리의 본문은 거짓을 멀리하고 거짓말을 멀리하도록 명령합니다. 진실을 말하려면 자기 훈련과 성령의 도움이 필요합니다. 더 큰 정직을 향한 징계는 아마도 우리가 "백인의 거짓말"이라고 부르는 것으로 개인적인 차원에서 시작해야합니다. 우리가 파티를 위해 친구의 집에 초대되었다고 가정하고 "내가오고 싶다고 말하지만 내 달력은 가득합니다. 일." 또는 우리는 칭찬을 과장하고 뿌려서 사람의 기분을 좋게 만들거나 이야기를 강화시켜줍니다. 좋은 일에 대해 직원들에게 피드백을 줄 때 그것은 더 낫거나 내 말은 속이 비게 될 것입니다. 개인적으로 더 높은 수준의 정직에 도달하려면 내 마음 속에서 일하는 성령의 기적이 필요합니다. "속임수로 말한 입술에서 주님을 구하십시오." 시 120 : 1 더 큰 정직을 향한 징계의 또 다른 단계는 소그룹에 합류하는 것입니다 . 우리는 전적으로 정직 할 수 있고 다른 사람들이 우리에게 정직하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우리가 판단을 내리지 않고 실패, 의심, 두려움을 공유하는 그룹. .. 하얀 거짓말이 아닌 우리를 흰색으로 부르는 그룹. 이러한 관계가 필요한 방법 얼마나 드문 일입니까? 너무 드물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외로워하며 실제로 믿을 수있는 사람이 없습니다. 그렇다면 진리와 사랑을 결합시키는 징계가 있습니다. 사랑은 죄를 가리지 않고 항상 고백하고, 드러내고, 용서 받기를 원합니다. 우리가 친구의 신뢰를 얻은 경우, 다음과 같이 진실을 말하는 징계를 수행해야 할 때가 있습니다. "당신이 죽을 때까지 조용히 묵을 수는 없습니다." "나는 당신을 너무나 사랑해서 행복하게 척하지 않을 것입니다. 잘못을 먹거나 운동을하지 않고 너무 많이 마시면서 몸을 망칠 수 있습니다." "나는 당신의 인생을 달리려고하지는 않지만, 그것이 취하고있는 방향에 대해 걱정하고 있습니다." 사랑에 진실한 것이 항상 운동하는 것은 아닙니다. 분별력이 필요합니다. Bill Hybels는 부인에게 불행한 "진실한"의견을 제시하는 것에 대해 이야기하고 다음과 같이 씁니다. "이 작은 프렌치 푸들은 핏불로 바뀌 었습니다. 진실을 말하려면 신뢰와 분별력이 필요하거나 우리는 끔찍한 혼란에 빠질 수 있습니다. 다른 사람들에 대한 진실을 말하기위한 훈련의 일환으로 몇 가지 기계적 단계가 있습니다 : 우리는 우리의 사실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 유죄가 입증 될 때까지 무고한 태도를 채택합니다. 우리는 스스로에게 물을 수 있습니다. 왜 내가이 특정한 진실을 말하고 있습니까? 관련된 사람들에게 도움이 될까요? 관련된 사람들과 개인적으로 이야기 했습니까? 인용 할 수 있습니까? 최근에 한 동료가 잘못 해석 된 맹렬한 의견으로 사람을 심하게 상처 입힌 방법을 나와 공유했습니다. 나는 그것을 고치기 위해 아무것도 할 수 없었지만 그 사람에게 용서를 구할 수 있었다. 또한 나는 다시 하나님의 입을 지키도록 하나님 께 간구했다. 나는 진실을 말해 줄만큼 나를 사랑했던 친구에게 감사하다. 그래서 나는 내가 일으킨 상처를 치료하려고 노력할 수 있었다. 진실을 말하는 것은 우리의 영적 여정에서 또 다른 중요한 단계입니다. 진실을 말하는 데 큰 보상이 있다는 것을 상기 시켜서 닫겠습니다. 진실한 사람들 : 노출이나 발견에 대한 두려움에 사로 잡힐 필요가 없습니다. 우리의 거짓말이 우리를 괴롭히지 않을 것이라는 확신으로 밤에 더 잘 수 있습니다. "내가 무엇이든간에 나는 정직하고 신뢰할 수있는 사람으로 알려져 있기를 희망한다. 최근에 나는 친구에게 좋은 지붕 회사를 알고 있는지 묻고 있었다 . "나는 지붕 전문가 인 지붕 인을 알고 있으며, 그는 기독교인이며, 하루가 길어서 정직합니다."나는 우리 각자에게 더 좋은 평판을 얻을 수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이것은 우리에 대해 말한 것보다 예수님 께 영광을 가져올 것 하나 . "날이 긴 ... 신뢰할 수있는 ... 진실을 얘기하기에 계산 될 수있는대로 그 또는 그녀는 정직이다" 그런 방향으로 여행 정직, 문자의 종류는 오늘 시작할 수 있습니다.겠습니까을 당신이 여행을 나와 함께? 960,210을
1 & 9(1과 9)/ Luke 17:11-19(눅17:11-19)/ 2005-02-26
1 & 9(1과 9) Luke 17:11-19(눅17:11-19) ‘Cleansing of the Leper story’ comes 4 times in the Gospel. Matt. 8:1-4, Mark 1:40-45, Luke 5:12-16 and today’s passage Luke 17:11-19. But the cleansing of the 10 Lepers story comes in today’s passage only. Jesus healed many diseases in the Gospel as we know. Today’s passage gives us “how to thank to God”. Bring up the conclusion first from this passage, only one leper came back to Jesus and thanked him. I teach little children how to appreciate even little things at Sunday school and even to my kids at home. We’ve learned same thing but when we get old, we lose our memory or receive a gift to “forgetting things.” When we get material things, we remember to appreciate but we forget many things to appreciate in our life. Jesus was going through the region between Samaria and Galilee on the way to Jerusalem. As he entered village, ten lepers approached him, keeping their distance. Because lepers, they were out of their community as the Jewish law required. In Numbers 5:2-3, “Command the Israelites to put out of the camp everyone who is leprous or has a discharge and everyone who is unclean through contact with a corpse. You shall put out both male and female, putting them outside the camp, they must not defile their camp, where I dwell among them.” In Leviticus 13:46, “He shall remain unclean as long as he has the disease; he is unclean. He shall live alone; his dwelling shall be outside the camp.” By the law, they knew that they couldn’t go near to Jesus. They were keeping their distance away. But they knew about Jesus who heals all the diseases and do the miracles. So they called out from the distance, “Jesus, Master, Have mercy on us!” When Jesus saw them, he said to them, “Go and show yourselves to the priests.” Jesus made them clean by the power of the Word and he wanted them to be returned to their communities. As they went, all 10 of them were made clean, and one of them, when he saw that he was healed, turned back, praising God with a loud voice. But the other nine even though they found out that they were made clean, they might busy to go to their priests for examination. In Leviticus 14:2-3 says, “This shall be the ritual for the leprous person at the time of his cleansing: He shall be brought to the priest: the priest shall go out of the camp and the priest shall make an examination.” But one leper prostrated himself at Jesus’s feet and thanked him. He was a Samaritan. One morning when I get devotion time, I had sympathy with this Samaritan. There were 10 lepers, out of 10, 9 of them were Jews and only 1 man was Samaritan. He was a minority among them and even he was out of his community because he had leprosy. I came to United states in 1995 after I got married. My marriage life started from SFTS housing in Claremont, CA. While I was doing all my studies, I had two children with blessings and many happiness in the campus. But living in the United states as a minority, it is not an easy thing. The Samaritan and I have the “minority.” But Jesus asked, “Were not 10 made clean? But the other 9, where are they?” Where are the other 9? “Was none of them found to return and give praise to God except this foreigner?” Jesus told to Samaritan, “Get up and go on your way, your faith has made you well.
1 Advent C7 2002-03-15 10:17:00 read : 4 내용넓게보기. 프린트하기 제목 설교자 Bishop Terry M. Owens 성경 Luke21:25-36 참고사항 Maranatha Church of God 설교내용 Such a text. Wars, rumours of wars, earthquakes, famines, family discord, signs of the end of the world. Could be
1 Advent C7 2002-03-15 10:17:00 read : 4 내용넓게보기. 프린트하기 제목 설교자 Bishop Terry M. Owens 성경 Luke21:25-36 참고사항 Maranatha Church of God 설교내용 Such a text. Wars, rumours of wars, earthquakes, famines, family discord, signs of the end of the world. Could be the nightly 11:00 news. We’ve heard it and seen it all. If we were of a ceratin theological bent, we would talk about the end of the world and see all sorts of proof of it about to happen. Is it about to happen? How do we live in such times? How are we to live as disciples? Look how far we have come. The disciples come out of the temple and are awed by the magnificent temple. No doubt images of their history was running through their minds -- "My father was a wandering Aramean. Abraham was no more than a gypsy and now here they are, God’s chosen people with this wonderful temple. We don’t have to take a back seat to anyone." Surely they had reason to be proud and if they congratulated themselves a bit, you can hardly blame them. They had come a long way. Today we look around at our city, our province and our country and find it hard to imagine that 100 years ago this area was just opening up. Pioneer existence was hard, communication was a chore and life was a challenge. Today we look at the technology that exists, the pace of life, the ease presented by our economy and we see that we have come a long way. Our church has come a long way as well. Once meeting in borrowed facilities, we now have this beautiful and functional building with a new roof. Where once you came to worship and other activities by horse and buggy or sleigh, we now hop in a car and think nothing of it. We celebrate the growth of our congregation as we welcome 20 new members today. We have come a long way. In the appearance of so much stability, Jesus looks around and tells us of how fragile what we put together really is. He said of the Temple, "Not one stone will be left here upon another." That temple had walls 9 feet thick. The four disciples are taken back by this and ask Jesus, "Tell us, when will this be?" And Jesus warns them not to be lead astray. Don’t let the appearances of stability or permanence fool you. What you see can disappear in an instant. Don’t put your trust in anything other than God, because you will only be disappointed. We know this only too well this past week. We have had two funerals. Life that was going on as expected is suddenly changed forever by the death of people who we knew and loved. The fragility of what we know is shown to be so fragile. Possession, relationships, allegiances are all thrown into confusion by the death of a person. Where do we look for permanence? Where do we look for continuity and purpose for life? Jesus speaks to us words which we know so well. What can be built, can be destroyed so easily. One car accident, a fire, a slide on the stock market can mean disaster and ruin. Sometimes what we "know" or think we know as certainty is wrenched from us. We see it on the news every night and say a silent prayer of thanksgiving that it is not happening to us. And Jesus says, "Beware that no one leads you astray. Many will come in my name and say, ’I am he.’ and they will lead many astray." We have much which calls for our allegiance today. Powerful forces that offer to give us the purpose to life we so desperately crave, worth in the eyes of others, activity to fill our days. Jesus tells us to beware of putting your faith and trust in things that can be so easily destroyed. We live in a world that puts a high value on selfishness and caring for oneself. We live in a world that values wealth and status above all else. Jesus comes among us and tells us not to be lead astray. Jesus comes among us as the one who can give the purpose and meaning that we desire for our lives. The purpose and meaning that is found as we live as we are created to live, in relationship with God and with one another. Caring for one another, loving one another and worshiping God who created us. All else is false and a mere house of straw that will be destroyed. Yes, we will see and hear of earthquakes, wars, and rumours of wars. Yes, our lives and the straw houses of security we build around ourselves will be torn down. But Jesus tells us not to be alarmed. These things will take place but they are merely birth pangs. The pain that tells of new life to come. Sometimes we need our false securities shaken in order to see them for what they are. Sometimes we need to have our important ideas and allegiances shaken to see that they are insignificant in the presence of God. All of these are merely birth pangs. In the midst of the little explosions, stands a God who will not be shaken. Jesus has so much more in store for us. Jesus comes to show us the kingdom of God happening around us today. The birth is taking place. The false securities are being shown for what they are. God is being shown for who God is -- the maker of heaven and earth. The one in whom all true allegiances lie. The one who sent Jesus among us to show us how to live -- where to put our importance and allegiances. This is the life spoken of in Hebrews. A time when God says, "I will put my laws in their hearts, / and I will write them on their minds." A time when, "I will remember their sins no more." In the face of all that would draw us away from God we are encouraged by the writer, "Let us hold fast to the confession of our hope without wavering, for he has promised to be faithful." We need to remind ourselves and one another of this because those who would lead us astray are so powerful. And the writer goes on to tell us how we are to live. "Let us consider how to provoke one another to love and good deeds." Find ways to bring out the best in one another, love and caring for others. He presents us with the pillars of the kingdom, the pillars of life in the kingdom. He calls us to worship, be washed in the sprinkle of baptism, gathering and confessing our sins together, building one another up with encouragement and mutual support. In this is life that has meaning, life that has purpose, life that cannot be taken away from us. The words from Hebrews are apt words for us today. In fearful times, don’t isolate ourselves but come together, with other fearful people who know that in the midst of fear stands one who has stared death down and has claimed victory. In the midst of that which frightens us, we are told to look for Jesus in the midst of it with us. Do not be afraid, cling to that which is right and true, the one who loves us, gives our lives meaning and promises us eternal life, a new birth. Not the end of times but a new life, a new birth. 1 Advent C7 2002-03-15 10:17:00 읽기 : 4 내용 넓게보기. 하기 및 연락처 프린트제목 설교자 주교 테리 M. 오웬 성경 Luke21 : 25 ~ 36 참고 사항 하나님의 마라나타 교회 설교 내용 이러한 텍스트입니다. 전쟁, 전쟁 소문, 지진, 기근, 가족 불일치, 세계 종말의 징후. 야간 11시 뉴스가 될 수 있습니다. 우리는 그것을 듣고 그것을 모두 보았다. 우리가 세 라틴 신학 적으로 구부러 졌다면 세상의 종말에 대해 이야기하고 그에 대한 모든 종류의 증거를 보게 될 것입니다. 일어나려고합니까? 우리는 그러한 시대에 어떻게 살고 있습니까? 우리는 어떻게 제자로서 살아야합니까? 우리가 얼마나 멀리 왔는지보세요 제자들은 성전에서 나오고 웅장한 성전에 경외합니다. 의심 할 여지없이 그들의 역사에 대한 이미지가 그들의 마음을 통해 흐르고있었습니다. "아버지가 방황하는 아라 메 아인입니다. 아브라함은 집시 일뿐입니다. 이제 그들은이 훌륭한 성전을 가진 하나님의 선택된 백성입니다. 뒷좌석 누구에게나. " 분명히 그들은 자랑스러워 할만한 이유가 있었으며 그들이 스스로 축하를 조금이라도했다면, 당신은 그들을 비난 할 수 없습니다. 그들은 먼 길을 왔습니다. 오늘날 우리는 도시, 지방 및 국가를 둘러보고 100 년 전에이 지역이 문을 연 것을 상상하기가 어렵습니다. 개척자의 존재는 어려웠고 의사 소통은 번거롭고 인생은 도전이었습니다. 오늘날 우리는 존재하는 기술, 삶의 속도, 경제가 제공하는 편의성을 살펴보고 우리가 먼 길을 왔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우리 교회도 먼 길을 왔습니다. 빌린 시설에서 만나면 이제 우리는 새로운 지붕이있는 아름답고 기능적인 건물을 갖게되었습니다. 말과 버기 또는 썰매로 예배와 다른 활동을하게되면, 우리는 이제 차를 타고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습니다. 오늘 20 명의 신입 회원을 환영하며 회중의 성장을 축하합니다. 우리는 먼 길을 왔습니다. 너무나 안정된 모습으로 예수께서는 주위를 둘러보고 우리가 모은 것이 얼마나 연약한지를 알려 주 십니다. 그는 성전에 대해 말했습니다. "한 돌은 다른 돌 위에 남지 않을 것입니다." 그 성전에는 9 피트 두께의 벽이있었습니다. 네 명의 제자들이 이것에 의해 되찾아 져 예수 께 물었다. 그리고 예수께서는 그들이 길을 잃지 말라고 경고하셨습니다. 안정성이나 영속의 모습이 당신을 속이게하지 마십시오. 당신이 보는 것은 순식간에 사라질 수 있습니다. 당신은 오직 실망 할 것이기 때문에 하나님 이외의 것을 신뢰하지 마십시오. 지난 주에만이 사실을 잘 알고 있습니다. 우리는 두 개의 장례식을 가졌습니다. 우리가 알고 사랑하는 사람들의 죽음으로 인해 예상대로 진행되고있는 삶이 갑자기 영원히 바뀝니다. 우리가 아는 것의 취약성은 매우 연약한 것으로 보입니다. 소지, 관계, 혐의는 모두 사람의 죽음으로 혼란에 빠집니다. 우리는 어디에서 영속성을 찾습니까? 삶의 연속성과 목적을 어디에서 찾을 수 있습니까? 예수께서는 우리가 잘 알고있는 말을 우리에게 말씀하십니다. 건축 할 수있는 것은 너무 쉽게 파괴 될 수 있습니다. 자동차 사고, 화재, 주식 시장의 미끄러짐은 재난과 파멸을 의미 할 수 있습니다. 때때로 우리가 "알고"또는 확실하다고 생각하는 것은 우리에게서 wrench이 풀립니다. 우리는 매일 밤 뉴스에서 그것을보고 그것이 우리에게 일어나지 않는다는 감사의 침묵의기도를 말합니다. 예수께서는 "누구도 당신을 길로 인도하지 않도록주의하십시오. 많은 사람들이 내 이름으로 와서 '내가 그 사람입니다"라고 말합니다. 그들은 많은 길을 잃을 것이다. " 우리는 오늘날 우리의 충성을 요구하는 많은 것을 가지고 있습니다. 우리가 인생에 목적을 부여하는 강력한 세력은 우리가 너무나도 간절히 갈망하며 다른 사람들의 눈에 가치가 있으며, 우리 시대를 채우는 활동입니다. 예수께서는 쉽게 멸망 될 수있는 것들에 대한 당신의 믿음과 신뢰를 두지 않도록 우리에게 말씀하십니다. 우리는 이기심과 자신을 돌보는 것에 높은 가치를 부여하는 세상에 살고 있습니다. 우리는 무엇보다 부와 지위를 중요시하는 세상에 살고 있습니다. 예수님은 우리 가운데 오셔서 납치하지 말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예수께서는 우리의 삶에 원하는 목적과 의미를 줄 수있는 분으로 우리 가운데 오 십니다. 우리가 하나님과의 관계에서 살도록 창조 될 때 발견되는 목적과 의미. 서로 돌보고 서로 사랑하고 우리를 창조하신 하나님을 경배하십시오. 그 밖의 모든 것은 거짓이며 짚으로 지은 집은 파괴 될 것입니다. 그렇습니다. 우리는 지진, 전쟁 및 전쟁 소문을보고들을 것입니다. 그렇습니다. 우리의 삶과 우리 주변에 쌓아 놓은 밀짚 집들이 무너질 것입니다. 그러나 예수께서는 우리에게 놀라지 말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이런 일이 일어날 것이지만 그들은 단지 태어날 수 있습니다. 다가올 새로운 삶을 알려주는 고통. 때때로 우리는 그것이 무엇인지를보기 위해 거짓 증권을 흔들어야합니다. 때때로 우리는 그들이 하나님의 면전에서 의미가 없다는 것을 알기 위해 우리의 중요한 생각과 주장을 흔들어야합니다. 이것들은 모두 태어날뿐입니다. 작은 폭발 속에서도 흔들리지 않는 신이 있습니다. 예수께서는 우리를 위해 훨씬 더 많은 것을 준비해 두 셨습니다. 예수께서는 오늘날 우리 주변에서 일어나는 하나님의 왕국을 보여 주셨습니다. 탄생이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허위 유가 증권이 무엇인지 보여주고 있습니다. 하나님은 하늘과 땅을 만드신 하나님이 누구인지를 보여 주 십니다. 모든 진정한 주장이있는 사람. 우리 사이에 예수를 보내신 분은 우리에게 어떻게 생활해야하는지, 우리의 중요성과 주장을 어디에 두어야하는지 보여 주셨습니다. 이것이 히브리어로 말한 삶입니다. 하나님 께서 "내 법을 그들의 마음에 두시고 그들의 마음에 법을 쓰실 것입니다"라고 말씀하실 때입니다. "나는 그들의 죄를 더 이상 기억하지 않을 것입니다." 우리를 하나님께로부터 멀어지게 할 모든 것에 직면하여 우리는 필자에게 용기를 북돋아 줄 것을 약속합니다. 우리를 길을 잃게하는 사람들은 매우 강력하기 때문에 우리 자신과 서로에게 상기시켜 줄 필요가 있습니다. 그리고 작가는 우리가 어떻게 살아야하는지 알려줍니다. "우리가 서로 사랑하고 선한 행동을하도록 자극하는 방법을 생각해 보자." 서로 최고를 이끌어 내고 다른 사람들을 사랑하고 돌보는 방법을 찾으십시오. 그는 우리에게 왕국의 기둥, 왕국의 삶의 기둥을 제시합니다. 그분은 우리를 예배하고, 침례의 뿌리에 씻고, 우리의 죄를 모으고 고백하며, 격려와 상호 지원으로 서로를 세우도록 우리를 부르 십니다. 여기에는 의미가있는 삶, 목적이있는 삶, 우리에게서 빼앗길 수없는 삶이 있습니다. 히브리서의 단어는 오늘날 우리에게 적합한 단어입니다. 두려운시기에는 자신을 격리하지 말고 함께 가십시오. 두려움 가운데서 죽음을 쳐다보고 승리를 주장한 사람이 있다는 것을 알고있는 다른 두려운 사람들과 함께하십시오. 우리를 두려워하는 가운데 우리는 그 가운데서 예수님을 찾아야한다는 말을 듣습니다. 옳고 진실한 것을 고집하고 두려워하지 마십시오. 우리를 사랑하는 사람은 우리의 삶에 의미를 부여하고 영생, 새로운 탄생을 약속합니다. 시대의 끝이 아니라 새로운 삶, 새로운 탄생.
1 Advent C8 2002-03-15 10:23:11 read : 4 내용넓게보기. 프린트하기 제목 설교자 Bishop Terry M. Owens 성경 Luke21:25-36 참고사항 Maranatha Church of God 설교내용 Such a text. Wars, rumours of wars, earthquakes, famines, family discord, signs of the end of the world. Could be
1 Advent C8 2002-03-15 10:23:11 read : 4 내용넓게보기. 프린트하기 제목 설교자 Bishop Terry M. Owens 성경 Luke21:25-36 참고사항 Maranatha Church of God 설교내용 Such a text. Wars, rumours of wars, earthquakes, famines, family discord, signs of the end of the world. Could be the nightly 11:00 news. We’ve heard it and seen it all. If we were of a ceratin theological bent, we would talk about the end of the world and see all sorts of proof of it about to happen. Is it about to happen? How do we live in such times? How are we to live as disciples? Look how far we have come. The disciples come out of the temple and are awed by the magnificent temple. No doubt images of their history was running through their minds -- "My father was a wandering Aramean. Abraham was no more than a gypsy and now here they are, God’s chosen people with this wonderful temple. We don’t have to take a back seat to anyone." Surely they had reason to be proud and if they congratulated themselves a bit, you can hardly blame them. They had come a long way. Today we look around at our city, our province and our country and find it hard to imagine that 100 years ago this area was just opening up. Pioneer existence was hard, communication was a chore and life was a challenge. Today we look at the technology that exists, the pace of life, the ease presented by our economy and we see that we have come a long way. Our church has come a long way as well. Once meeting in borrowed facilities, we now have this beautiful and functional building with a new roof. Where once you came to worship and other activities by horse and buggy or sleigh, we now hop in a car and think nothing of it. We celebrate the growth of our congregation as we welcome 20 new members today. We have come a long way. In the appearance of so much stability, Jesus looks around and tells us of how fragile what we put together really is. He said of the Temple, "Not one stone will be left here upon another." That temple had walls 9 feet thick. The four disciples are taken back by this and ask Jesus, "Tell us, when will this be?" And Jesus warns them not to be lead astray. Don’t let the appearances of stability or permanence fool you. What you see can disappear in an instant. Don’t put your trust in anything other than God, because you will only be disappointed. We know this only too well this past week. We have had two funerals. Life that was going on as expected is suddenly changed forever by the death of people who we knew and loved. The fragility of what we know is shown to be so fragile. Possession, relationships, allegiances are all thrown into confusion by the death of a person. Where do we look for permanence? Where do we look for continuity and purpose for life? Jesus speaks to us words which we know so well. What can be built, can be destroyed so easily. One car accident, a fire, a slide on the stock market can mean disaster and ruin. Sometimes what we "know" or think we know as certainty is wrenched from us. We see it on the news every night and say a silent prayer of thanksgiving that it is not happening to us. And Jesus says, "Beware that no one leads you astray. Many will come in my name and say, ’I am he.’ and they will lead many astray." We have much which calls for our allegiance today. Powerful forces that offer to give us the purpose to life we so desperately crave, worth in the eyes of others, activity to fill our days. Jesus tells us to beware of putting your faith and trust in things that can be so easily destroyed. We live in a world that puts a high value on selfishness and caring for oneself. We live in a world that values wealth and status above all else. Jesus comes among us and tells us not to be lead astray. Jesus comes among us as the one who can give the purpose and meaning that we desire for our lives. The purpose and meaning that is found as we live as we are created to live, in relationship with God and with one another. Caring for one another, loving one another and worshiping God who created us. All else is false and a mere house of straw that will be destroyed. Yes, we will see and hear of earthquakes, wars, and rumours of wars. Yes, our lives and the straw houses of security we build around ourselves will be torn down. But Jesus tells us not to be alarmed. These things will take place but they are merely birth pangs. The pain that tells of new life to come. Sometimes we need our false securities shaken in order to see them for what they are. Sometimes we need to have our important ideas and allegiances shaken to see that they are insignificant in the presence of God. All of these are merely birth pangs. In the midst of the little explosions, stands a God who will not be shaken. Jesus has so much more in store for us. Jesus comes to show us the kingdom of God happening around us today. The birth is taking place. The false securities are being shown for what they are. God is being shown for who God is -- the maker of heaven and earth. The one in whom all true allegiances lie. The one who sent Jesus among us to show us how to live -- where to put our importance and allegiances. This is the life spoken of in Hebrews. A time when God says, "I will put my laws in their hearts, / and I will write them on their minds." A time when, "I will remember their sins no more." In the face of all that would draw us away from God we are encouraged by the writer, "Let us hold fast to the confession of our hope without wavering, for he has promised to be faithful." We need to remind ourselves and one another of this because those who would lead us astray are so powerful. And the writer goes on to tell us how we are to live. "Let us consider how to provoke one another to love and good deeds." Find ways to bring out the best in one another, love and caring for others. He presents us with the pillars of the kingdom, the pillars of life in the kingdom. He calls us to worship, be washed in the sprinkle of baptism, gathering and confessing our sins together, building one another up with encouragement and mutual support. In this is life that has meaning, life that has purpose, life that cannot be taken away from us. The words from Hebrews are apt words for us today. In fearful times, don’t isolate ourselves but come together, with other fearful people who know that in the midst of fear stands one who has stared death down and has claimed victory. In the midst of that which frightens us, we are told to look for Jesus in the midst of it with us. Do not be afraid, cling to that which is right and true, the one who loves us, gives our lives meaning and promises us eternal life, a new birth. Not the end of times but a new life, a new birth. 1 Advent C8 2002-03-15 10:23:11 읽기 : 4 내용 넓게보기. 하기 및 연락처 프린트제목 설교자 주교 테리 M. 오웬 성경 Luke21 : 25 ~ 36 참고 사항 하나님의 마라나타 교회 설교 내용 이러한 텍스트입니다. 전쟁, 전쟁 소문, 지진, 기근, 가족 불일치, 세계 종말의 징후. 야간 11시 뉴스가 될 수 있습니다. 우리는 그것을 듣고 그것을 모두 보았다. 우리가 세 라틴 신학 적으로 구부러 졌다면 세상의 종말에 대해 이야기하고 그에 대한 모든 종류의 증거를 보게 될 것입니다. 일어나려고합니까? 우리는 그러한 시대에 어떻게 살고 있습니까? 우리는 어떻게 제자로서 살아야합니까? 우리가 얼마나 멀리 왔는지보세요 제자들은 성전에서 나오고 웅장한 성전에 경외합니다. 의심 할 여지없이 그들의 역사에 대한 이미지가 그들의 마음을 통해 흐르고있었습니다. "아버지가 방황하는 아라 메 아인입니다. 아브라함은 집시 일뿐입니다. 이제 그들은이 훌륭한 성전을 가진 하나님의 선택된 백성입니다. 뒷좌석 누구에게나. " 분명히 그들은 자랑스러워 할만한 이유가 있었으며 그들이 스스로 축하를 조금이라도했다면, 당신은 그들을 비난 할 수 없습니다. 그들은 먼 길을 왔습니다. 오늘날 우리는 도시, 지방 및 국가를 둘러보고 100 년 전에이 지역이 문을 연 것을 상상하기가 어렵습니다. 개척자의 존재는 어려웠고 의사 소통은 번거롭고 인생은 도전이었습니다. 오늘날 우리는 존재하는 기술, 삶의 속도, 경제가 제공하는 편의성을 살펴보고 우리가 먼 길을 왔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우리 교회도 먼 길을 왔습니다. 빌린 시설에서 만나면 이제 우리는 새로운 지붕이있는 아름답고 기능적인 건물을 갖게되었습니다. 말과 버기 또는 썰매로 예배와 다른 활동을하게되면, 우리는 이제 차를 타고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습니다. 오늘 20 명의 신입 회원을 환영하며 회중의 성장을 축하합니다. 우리는 먼 길을 왔습니다. 너무나 안정된 모습으로 예수께서는 주위를 둘러보고 우리가 모은 것이 얼마나 연약한지를 알려 주 십니다. 그는 성전에 대해 말했습니다. "한 돌은 다른 돌 위에 남지 않을 것입니다." 그 성전에는 9 피트 두께의 벽이있었습니다. 네 명의 제자들이 이것에 의해 되찾아 져 예수 께 물었다. 그리고 예수께서는 그들이 길을 잃지 말라고 경고하셨습니다. 안정성이나 영속의 모습이 당신을 속이게하지 마십시오. 당신이 보는 것은 순식간에 사라질 수 있습니다. 당신은 오직 실망 할 것이기 때문에 하나님 이외의 것을 신뢰하지 마십시오. 지난 주에만이 사실을 잘 알고 있습니다. 우리는 두 개의 장례식을 가졌습니다. 우리가 알고 사랑하는 사람들의 죽음으로 인해 예상대로 진행되고있는 삶이 갑자기 영원히 바뀝니다. 우리가 아는 것의 취약성은 매우 연약한 것으로 보입니다. 소지, 관계, 혐의는 모두 사람의 죽음으로 혼란에 빠집니다. 우리는 어디에서 영속성을 찾습니까? 삶의 연속성과 목적을 어디에서 찾을 수 있습니까? 예수께서는 우리가 잘 알고있는 말을 우리에게 말씀하십니다. 건축 할 수있는 것은 너무 쉽게 파괴 될 수 있습니다. 자동차 사고, 화재, 주식 시장의 미끄러짐은 재난과 파멸을 의미 할 수 있습니다. 때때로 우리가 "알고"또는 확실하다고 생각하는 것은 우리에게서 wrench이 풀립니다. 우리는 매일 밤 뉴스에서 그것을보고 그것이 우리에게 일어나지 않는다는 감사의 침묵의기도를 말합니다. 예수께서는 "누구도 당신을 길로 인도하지 않도록주의하십시오. 많은 사람들이 내 이름으로 와서 '내가 그 사람입니다"라고 말합니다. 그들은 많은 길을 잃을 것이다. " 우리는 오늘날 우리의 충성을 요구하는 많은 것을 가지고 있습니다. 우리가 인생에 목적을 부여하는 강력한 세력은 우리가 너무나도 간절히 갈망하며 다른 사람들의 눈에 가치가 있으며, 우리 시대를 채우는 활동입니다. 예수께서는 쉽게 멸망 될 수있는 것들에 대한 당신의 믿음과 신뢰를 두지 않도록 우리에게 말씀하십니다. 우리는 이기심과 자신을 돌보는 것에 높은 가치를 부여하는 세상에 살고 있습니다. 우리는 무엇보다 부와 지위를 중요시하는 세상에 살고 있습니다. 예수님은 우리 가운데 오셔서 납치하지 말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예수께서는 우리의 삶에 원하는 목적과 의미를 줄 수있는 분으로 우리 가운데 오 십니다. 우리가 하나님과의 관계에서 살도록 창조 될 때 발견되는 목적과 의미. 서로 돌보고 서로 사랑하고 우리를 창조하신 하나님을 경배하십시오. 그 밖의 모든 것은 거짓이며 짚으로 지은 집은 파괴 될 것입니다. 그렇습니다. 우리는 지진, 전쟁 및 전쟁 소문을보고들을 것입니다. 그렇습니다. 우리의 삶과 우리 주변에 쌓아 놓은 밀짚 집들이 무너질 것입니다. 그러나 예수께서는 우리에게 놀라지 말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이런 일이 일어날 것이지만 그들은 단지 태어날 수 있습니다. 다가올 새로운 삶을 알려주는 고통. 때때로 우리는 그것이 무엇인지를보기 위해 거짓 증권을 흔들어야합니다. 때때로 우리는 그들이 하나님의 면전에서 의미가 없다는 것을 알기 위해 우리의 중요한 생각과 주장을 흔들어야합니다. 이것들은 모두 태어날뿐입니다. 작은 폭발 속에서도 흔들리지 않는 신이 있습니다. 예수께서는 우리를 위해 훨씬 더 많은 것을 준비해 두 셨습니다. 예수께서는 오늘날 우리 주변에서 일어나는 하나님의 왕국을 보여 주셨습니다. 탄생이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허위 유가 증권이 무엇인지 보여주고 있습니다. 하나님은 하늘과 땅을 만드신 하나님이 누구인지를 보여 주 십니다. 모든 진정한 주장이있는 사람. 우리 사이에 예수를 보내신 분은 우리에게 어떻게 생활해야하는지, 우리의 중요성과 주장을 어디에 두어야하는지 보여 주셨습니다. 이것이 히브리어로 말한 삶입니다. 하나님 께서 "내 법을 그들의 마음에 두시고 그들의 마음에 법을 쓰실 것입니다"라고 말씀하실 때입니다. "나는 그들의 죄를 더 이상 기억하지 않을 것입니다." 우리를 하나님께로부터 멀어지게 할 모든 것에 직면하여 우리는 필자에게 용기를 북돋아 줄 것을 약속합니다. 우리를 길을 잃게하는 사람들은 매우 강력하기 때문에 우리 자신과 서로에게 상기시켜 줄 필요가 있습니다. 그리고 작가는 우리가 어떻게 살아야하는지 알려줍니다. "우리가 서로 사랑하고 선한 행동을하도록 자극하는 방법을 생각해 보자." 서로 최고를 이끌어 내고 다른 사람들을 사랑하고 돌보는 방법을 찾으십시오. 그는 우리에게 왕국의 기둥, 왕국의 삶의 기둥을 제시합니다. 그분은 우리를 예배하고, 침례의 뿌리에 씻고, 우리의 죄를 모으고 고백하며, 격려와 상호 지원으로 서로를 세우도록 우리를 부르 십니다. 여기에는 의미가있는 삶, 목적이있는 삶, 우리에게서 빼앗길 수없는 삶이 있습니다. 히브리서의 단어는 오늘날 우리에게 적합한 단어입니다. 두려운시기에는 자신을 격리하지 말고 함께 가십시오. 두려움 가운데서 죽음을 쳐다보고 승리를 주장한 사람이 있다는 것을 알고있는 다른 두려운 사람들과 함께하십시오. 우리를 두려워하는 가운데 우리는 그 가운데서 예수님을 찾아야한다는 말을 듣습니다. 옳고 진실한 것을 고집하고 두려워하지 마십시오. 우리를 사랑하는 사람은 우리의 삶에 의미를 부여하고 영생, 새로운 탄생을 약속합니다. 시대의 끝이 아니라 새로운 삶, 새로운 탄생.
119 구조대(911)/ 빌3:1-11(Philippians 3:1-11)/ 한영대역설교(Korean to English Sermons)/ 2012-03-23
119 구조대(911) 빌3:1-11(Philippians 3:1-11) 1b여러분에게 같은 말을 되풀이 해서 쓰는 것이 나에게는 번거롭지 않고, 여러분에게는 안전합니다. 2개들을 조심하십시오. 악한 일꾼들을 조심하십시오. 할례를 주장하는 사람들을 조심하십시오. 3하나님의 영으로 예배하며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자랑하며, 육체를 신뢰하지 않는 우리야말로, 참으로 할례를 받은 사람입니다. 4하기야, 나는 육체에도 신뢰를 둘 만합니다. 다른 어떤 사람이 육체에 신뢰를 둘 만한 것이 있다고 생각하면 나는 더욱 그러합니다. 5나는 난 지 여드레 만에 할례를 받았고 이스라엘 민족 가운데서도 베냐민 지파요, 히브리 사람 가운데서도 히브리 사람이요, 율법으로는 바리새파 사람이요, 6열성으로는 교회를 박해하였고, 율법의 의로는 흠 잡힐 데가 없습니다. 7그러나 나는 그리스도 때문에 나에게 이로웠던 것은 무엇이든지 해로운 것으로 여기게 되었습니다. 8그뿐만 아니라, 나의 주 예수 그리스도를 아는 지식이 가장 고귀하므로, 나는 그 밖의 모든 것은 해로 여깁니다. 나는 그리스도 때문에 모든 것을 잃었고 그것들을 오물로 여깁니다. 그것은 내가 그리스도를 얻고, 9그리스도 안에 있음을 인정 받으려는 것입니다. 그리고 율법에서 오는 나 스스로의 의가 아니라 그리스도를 믿는 믿음으로 말미암아 오는 의, 곧 믿음에 근거하여 하나님께로부터 오는 의를 가지려는 것입니다. 10내가 바라는 것은 그리스도를 알고 그분의 부활의 능력을 깨닫고 그분의 고난에 동참하여 그분의 죽으심을 본받는 것입니다. 11그리하여 나는 어떻게 해서든지 죽은 사람들 가운데서 살아나는 부활에 이르고 싶습니다. To write the same things to you is not troublesome to me, and for you it is a safeguard. 2Beware of the dogs, beware of the evil workers, beware of those who mutilate the flesh! 3For it is we who are the circumcision, who worship in the Spirit of God and boast in Christ Jesus and have no confidence in the flesh--4even though I, too, have reason for confidence in the flesh. If anyone else has reason to be confident in the flesh, I have more: 5circumcised on the eighth day, a member of the people of Israel, of the tribe of Benjamin, a Hebrew born of Hebrews; as to the law, a Pharisee; 6as to zeal, a persecutor of the church; as to righteousness under the law, blameless. 7Yet whatever gains I had, these I have come to regard as loss because of Christ. 8More than that, I regard everything as loss because of the surpassing value of knowing Christ Jesus my Lord. For his sake I have suffered the loss of all things, and I regard them as rubbish, in order that I may gain Christ 9and be found in him, not having a righteousness of my own that comes from the law, but one that comes through faith in Christ, the righteousness from God based on faith. 10I want to know Christ and the power of his resurrection and the sharing of his sufferings by becoming like him in his death, 11if somehow I may attain the resurrection from the dead. 제가 한국에서 목회를 할 때, 하루는 L 권사님 가정을 심방하게 되었습니다. 그 집 대문 가까이 이르렀을 때, 개 짖는 소리가 들렸습니다. 초인종을 누르자, 그 개는 침입자에게 경고라도 하듯이 맹렬히 짖어댔습니다. 권사님이 문을 열자, 저는 심방대원과 함께 마당을 지나 그녀의 집안으로 들어갔습니다. 그때도 개는 달려들 기세로 짖어댔습니다. 예배를 은혜롭게 마치고, 그 집을 나설 때였습니다. 또 다시 그 집 개가 나타나, 물 듯이 달려들었습니다. 저는 개에게 아무런 적개심도 없음을 나타내려 했지만, 그 개는 막무가내였습니다. 옆에 있던 A권사님은, “이 개가 목사님이신 줄도 모르고, 왜 이렇게 짖어대지?”하고 말했습니다. 그 집을 나와 차를 타려고 문을 여는데, 그 개가 거기까지 따라나와 제 뒤꿈치를 물었습니다. It was when my friend was pastoring in Korea. He visited one of His church members. When He was near her house, her dog began to bark. When He rang the bell, the dog barked more fiercely. After finishing worship with her, He went out of her house and was about to get in the car. At that moment the dog chased him and bit his left heel. 몇 일 후 L권사님을 만났습니다. 그녀는 “개를 funeral home에 보냈다”고 말했습니다. 만약 그 개가 도둑을 물었다면 어떻게 되었을까요? 아마 주인은 그 개를 칭찬하고 후한 상을 주었을 것입니다. 하지만 그 개는 주인을 축복하러 온 사람을 물었기 때문에, 주인으로부터 버림을 받고 말았던 것입니다. A few days later He met her in the church. She said, “I sent her to the funeral home.” What if she would have bitten a thief? Probably she could have been rewarded by her owner. But she bit the guest of her owner and was abandoned. 2절에서 바울은 “개들을 조심하라”고 빌립보 교우들에게 경고하고 있습니다. 교회 안에도 주인 말을 듣지 않는 개가 있다고 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개가 단수가 아니라 복수인 걸 보면, 빌립보 교회 안에는 개가 한 마리가 아니라 여러 마리 있었음을 알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개로 불리운 사람들은 어떤 사람들일까요? In v 2 Paul warns Philippians, “Beware of the dogs.” This implies there were dogs who do not listen to their owner. Then, who were the dogs? 바울은 그 개들이 악한 일꾼들이며, 할례를 주장하는 사람들이라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2절). 그들은 아마 유대인 크리스천 (Jewish Christians)이었던 것 같습니다. 유대인들은 할례를 받음으로써 하나님의 자녀가 된다고 믿었습니다. 그래서 그들은 이방인 교우들에게 “여러분이 정말로 하나님의 자녀라면, 반드시 할례를 받아야 합니다”고 주장했던 것입니다. Paul explains the dogs were the evil workers who insisted circumcision. They were very likely to be Jewish Christians. They believed it is by circumcision that one can be a child of God. But such a claim is against the apostolic teachings. 그러나 이런 주장은 사도적 가르침 (apostolic teachings)과 대치된 것이었습니다. 사도 요한은 그의 복음서 1:12-13에서 이렇게 증거합니다. “12그러나 그를 맞아들인 사람들, 곧 그 이름을 믿는 사람들에게는,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특권을 주셨다. 13그들은 혈통으로나 육정으로나, 사람의 욕망으로 나지 않고, 하나님께로부터 났다.” 아브라함의 피를 물려 받고, 율법을 준수하고, 할례를 받았다고 해서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것이 아니라, 예수님을 인생의 주인으로 영접한 사람만이 하나님의 자녀가 된다고 하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예수님을 영접한다”, “그 분을 인생의 주인으로 모신다”는 건 무엇을 뜻할까요? In 1:12-13 of his gospel John the apostle affirms, “12But to all who received him, who believed in his name, he gave power to become children of God, 13who were born, not of blood or the will of the flesh or of the will of man, but of God.” This means what makes you a child of God is not your inheritance of Jewish blood, nor your observation of the law, nor your physical evidence of circumcision, but your acceptance of Jesus as the master of life. Then, what does it mean by welcoming Jesus as the master of your life? 바울은 로마서 2:28-29에서 이렇게 증거 합니다. “28겉모양으로 유대 사람이라고 해서 유대 사람이 아니요, 겉모양으로 살에다가 할례를 받았다고 해서 할례가 아닙니다. 29오히려 속이 유대 사람인 사람이 유대 사람이며, 율법의 조문을 따라서가 아니라, 성령을 따라서 마음에 받는 할례가 참 할례입니다. 이런 사람은, 사람에게서가 아니라, 하나님에게서 칭찬을 받습니다.” 내 몸에 하나님의 자녀라는 낙인을 찍는다 할지라도, 내가 내 인생의 주인으로 군림하는 한, 나는 절대로 하나님의 자녀가 될 수 없다는 것입니다. 예수님을 인생의 주인으로 모시고 사는 사람만이 진정한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것입니다. In 2:28-29 of his Epistle to the Romans Paul asserts, “28For a person is not a Jew who is one outwardly, nor is true circumcision something external and physical. 29Rather, a person is a Jew who is one inwardly, and real circumcision is a matter of the heart--it is spiritual and not literal. Such a person receives praise not from others but from God.” This connotes that, even if having the mark of being the child of God, unless taking the role of master in your life, you can never be the child of God. Those who treat the Lord as the master of their life alone can be recognized the true children of God. 그런데 유대인 크리스천은 할례를 받지 않으면 하나님의 자녀가 될 수 없다고 주장하고 나섰습니다. 그리고 할례 받지 않은 이방인들을 ‘개’로 불렀습니다. 그런데 바울은 “개는 오히려 너희들이다”라고 선언하고 있는 것입니다. 자기들의 못된 마음 자세는 바꿀 생각을 안 하고, 교만한 마음으로 남을 비난하고 정죄하고 있으니, 그들이 개가 아니고 무엇입니까? 또 제가 개인적으로 경험한 바로는, 개는 따라다니면서 물려고 듭니다. 실제로 유대인들은 바울이 가는 곳마다 따라다니며, 그를 비난하고 물고 늘어졌습니다. 그래서 그는 로마교회에 보내는 편지에서도, 고린도교회에 보내는 편지에서도, 갈라디아교회에 보내는 편지에서도, 빌립보교회에 보내는 편지에서도, 골로새교회에 보내는 편지에서도 할례 문제를 언급해야 했습니다. 바울은 이런 사람들을 가리켜서 ‘개’라고 불렀고, ‘악한 일꾼’으로 간주했습니다. 예나 지금이나 유대인들의 신앙적인 열심은 대단합니다. 그러니 이들은 어느 교회에서나 큰 일꾼들이었을 겁니다. 그러나 교회에 기여를 많이 하는 일꾼이라고 해서 다 좋은 것은 아닙니다. 주인의 뜻과 반대된 주장을 하는 일꾼은 악한 일꾼이라고 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주인 말 듣지 않고 남을 물어뜯으려 한다면, 결국 그 개는 주인으로부터 버림을 받고, 비참한 최후를 맞을 수밖에 없는 것입니다. But the Jewish Christians persisted circumcision as the necessary condition for being the child of God. At that time Jews regarded gentiles as dogs. But Paul rather calls the Jews as dogs because they would not repent their evil heart but blame and even condemn others. 3절에서 바울은 이렇게 증거합니다. “하나님의 영으로 예배하며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자랑하며, 육체를 신뢰하지 않는 우리야말로, 참으로 할례를 받은 사람입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영으로 예배한다?--이 말은 무슨 뜻일까요? 이 말은 “예수 안에서 자랑한다”는 것과, “참 할례를 받았다”는 것과 어떤 연관이 있을까요? In v 3 Paul tesitifies, “For it is we who are the circumcision, who worship in the Spirit of God and boast in Christ Jesus and have no confidence in the flesh.” We worship in the Spirit of God? What does it mean? What relationship does it has to boasting in Christ or to true circumcision? 예배는 우리가 주장하는 시간이 아니라, 우리가 하나님에 의해 주장되는 시간이라는 것입니다 (Worship is not the time you claim but you are claimed). 내 돈을 하나님께 드렸다고 생각하고 내가 봉사했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교회에 대한 기여도가 높을수록 교만해지고, 인정받지 못할 경우 사나운 개로 변합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것을 하나님께 돌려드렸을 뿐이라고 생각하고 하나님이 힘 주셔서 봉사했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그리스도 안에서 하나님을 자랑합니다. 그런 사람은 하나님의 자녀라고 하는 낙인을 영혼에 새겨놓은 사람입니다. 이것이 바로, 유대교인의 관점과 그리스도인의 관점이 갖는 근본적인 차이점인 것입니다. Worship is not the time you claim but you are claimed. When you think you offer God with what you have, when you think you serve God with what you have, if your contribution is getting bigger, you eventually become self-conceited and a fierce dog. But those who think, “I offer and serve God with what I am given,” boast God in Christ. They have the inerasable marks of being the children of God in their soul. This is the fundamental difference between the Jewish and the Christian perspective. 그러나 오늘날 교회 안에도 유대적 그리스도인들이 많이 있습니다. 특히 미국 사회에서 사는 한인들은 사회적으로 인정받을 기회가 적기 때문에, 그들에겐 자신의 훌륭함을 교회에서 인정받고 보상받으려는 심리가 강하게 작용합니다. 그러나 만일 인정받지 못하면, 교회를 떠나게 됩니다. 떠나도 그냥 떠나면 좋으련만, 사납게 짖고 이 사람 저 사람 물어뜯고서 떠납니다. 그래서 교회는 크고 작은 분쟁으로 시끄러워지게 되고 그리스도의 몸엔 상처가 아물 날이 없게 되는 것입니다. 교회란 어떤 곳입니까? 잘못하는 것보다 비난하는 것이 더 나쁘다는 걸 아는 사회입니다. 일 잘 못하는 것보다도 자랑하는 것이 더 나쁘다는 걸 인정하는 사회입니다. 왜 그렇습니까? 아무도 자신의 공로로 하나님의 자녀가 된 사람이 없기 때문입니다. 전혀 자격을 갖추지 못했지만, 하나님의 은혜로 말미암아 그 분의 자녀로 인정되었기 때문인 것입니다. 그러나 유대인들은 할례를, 하나님의 자녀라고 하는 육체의 증거를 자랑했고, 할례 받지 못한 이방인들을 비판하고 정죄했습니다. 그런데 자랑할 것으로 따지자면, 바울에겐 자랑할 것이 많이 있었습니다. 그는 율법의 규정에 따라 난 지 8일만에 할례를 받았고, 이스라엘의 귀족인 베냐민 지파의 혈통을 가졌고, 양친이 다 히브리 사람이었고 [=“히브리 사람 가운데서도 히브리 사람”이라는 말은 바로 “아버지와 어머니가 다 히브리 사람”이라는 뜻입니다], 율법을 엄격히 준수하는 소수의 바리새파 사람 [그 당시에 바리새인들은 약 6,000명 정도에 불과하였음]이었고, 유대교의 이단인 그리스도교를 박해할만큼 그의 종교적 열심은 열렬했으며, 율법의 의로는 흠 잡힐 데가 없는 사람이었습니다 (5-6절). 유대교의 관점에서 볼 때, 바울은 완벽한 사람이었습니다. 그러나 그가 그리스도를 만났을 때, 그는 자신의 훌륭한 이력서를 마치 전과기록처럼 해로운 것으로 여기게 되었습니다 (7절). 그리고 이제는 그리스도를 얻기 위해 자신의 모든 공적을 벗어던지고 벌거숭이가 되었습니다 (8절). 바울은 왜 이처럼 지난 날 자신의 자랑거리가 되었던 일들을 더로운 오물로 간주하고 있는 것일까요? Paul had a lot of pride in his religious journey. He was circumcised on the eighth day, a member of Benjamin, the noble tribe of Israelites, a child of Jewish father and mother [“a Hebrew born of Hebrew” means his parents were both Jews], a Pharisees who were separted for strict observation of the law [at that time Pharisees were just 6,000], a persecutor of the Christian Church because of his zeal for Judaism, and a blameless and righteous man under the law. In the Jewish perspective he was a perfect man. But he confesses all his resume as criminal records and rubbish. Why does he remark so? 여기서 바울은 자신의 실패를 회상하고 있습니다. 그는, 인간이 자신의 의로 하나님 앞에 서려고 할 때는, 하나님의 뜻을 거스리고, 하나님의 원수가 될 수밖에 없다는 자신의 실패한 경험 위에 서 있는 것입니다. 바울은 8b-9절에서 이렇게 고백합니다. “8b나는 그리스도 때문에 모든 것을 잃었고 그것들을 오물로 여깁니다. 그것은 내가 그리스도를 얻고, 9그리스도 안에 있음을 인정 받으려는 것입니다. 그리고 율법에서 오는 나 스스로의 의가 아니라 그리스도를 믿는 믿음으로 말미암아 오는 의, 곧 믿음에 근거하여 하나님께로부터 오는 의를 가지려는 것입니다.” 그리스도 안에 있는 사람, 즉, 자신의 의를 버리는 사람만이 하나님이 주시는 의를 얻을 수 있다고 하는 것입니다. Paul is here remembering his failure that, when trying to stand before God with his own righteousness, he stood against God‘s will and became His enemy. In vv 8b-9 Paul confesses, “8For his sake I have suffered the loss of all things, and I regard them as rubbish, in order that I may gain Christ 9and be found in him, not having a righteousness of my own that comes from the law, but one that comes through faith in Christ, the righteousness from God based on faith.” He means that, those who give up one’s own righteousness alone can receive the righteousness from God as free gift. 그러나 인간에게 자기 의를 버리는 것만큼 어려운 일은 없을 것입니다. 만약 자기 의가 없다면, 인간은 주장하지 않습니다. 인간은 자기의 주장이 통하고, 효력을 미칠 때, 기뻐합니다. 그러나 자기의 주장이 통하지 않고, 효력을 미치지 못할 때, 무시당했다고 느끼고 심한 좌절감을 드러내게 됩니다. 섭섭하다고 말하는 사람은 자기의 의를 바탕으로 주장하고 있는 것이고, 자기 주장이 관찰되지 않으니까 뭔가 불만을 표시하고 있는 것입니다. 저에겐 두 아들이 있습니다. 전반적으로 평가해 보면, 큰 아들이 작은 아들보다 더 착합니다. 그러나 얻는 것은 둘째가 더 많습니다. 그것은 각각의 주장하는 방식에 기인합니다. 둘째는 뭔가 갖고 싶은 게 있으면 부모에게 와서 애교를 부립니다. 그러면 부모는 처음에 주려고 계획하지 않았다가도 주게 됩니다. 그런데 첫째는 요구를 할 때, 가끔 불만조로 얘기할 때가 있습니다. 그러면 부모는 주려고 마음 먹었다가도 주지 않습니다. 뭐 마치 부모가 당연히 해 주어야 할 것을 해 주지 않았다는 식으로 말하면, 해 주려고 마음 먹었다가도 그 마음이 쏙 들어가게 되어 있는 것입니다. 이건 아이를 둘 이상 키워보신 분이라면, 여러 번 경험하신 일일 것입니다. 여러분, 인간 부모도 자녀들이 자기 의를 바탕으로 주장하지 않길 바랍니다. 목회자도 그러합니다. “목사님이 이렇게 해야 되는 것 아니냐”고 불만을 표시하는 사람들은 얻을 것도 못 얻습니다. 목사가 당연히 해 주어야 할 것을 안 해 준다는 식으로 말하면, 주는 사람도 기분 나쁘고, 줄 생각도 사라지게 됩니다. 그렇지 않습니까? 불만하면서 해 달라라고 그러면, 내 자식에게도 안 해 주는데, 교인은 내가 낳지도 않은 사람이 아닙니까? 하나님 앞에서는 더욱 그러합니다. 하나님은 자기 의를 주장하는 사람을 절대로 용납하지 않으십니다. 왜 그렇습니까? 여러분, 의의 원천 (source)이 섬김의 대상을 결정합니다. 자기로부터 오는 의를 주장하는 사람은 절대로 하나님을 섬길 수 없습니다. 오히려 하나님 대신 자기 자신을 섬기게 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하나님은 자기 의를 주장하는 사람을 절대로 용납하지 않으십니다. The source of righteousness determines the object of your serving. One who claims one’s own righteousness is to serve oneself rather than God. So God never accepts those who insist their own righteousness. Being in Christ signifies claiming-not your own righteousness. This is true to human relationships as well as to human-divine relationships. 9절에서 바울은 “그리스도 안에 있음을 인정받으려 한다”고 고백하고 있는데, 도대체 이 말이 무슨 뜻입니까? “그리스도 안에 있는다”는 것은 “자기 의를 가지고 말하지 않는다”는 것을 말합니다. 그것은 사람에 대해서도 그러하고, 하나님에 대해서는 더욱 그러합니다. 여러분, 간음한 여인이 현장에 붙잡혀 왔을 때, 예수님이 어떤 태도를 취하셨습니까? 자기 의를 바탕으로 주장하는 모든 사람들을 물리치셨습니다. 죄 없는 사람만 이 여인을 돌로 치라 그러셨습니다. 또, 예수님은 바리새인의 기도와 세리의 기도 중에 누구의 기도를 하나님이 받으신다고 그러셨습니까? “나는 소득의 1/10을 헌금하고, 일주일에 하루를 금식하며, 하루에 세 번씩 기도한다”고 말하는 사람들, 자기 의를 가지고 말하는 바리새인의 기도는 하나님께서 물리치신다고 하셨습니다. 그리고 성전에 감히 들어갈 용기도 내지 못하고, 먼 발치에서 가슴을 치면서, “하나님 이 죄인을 용서하소서”하고 기도하는 사람들, 아무 의도 말하지 못하는 세리의 기도를 하나님께서 기뻐 받으신다고 하셨습니다. 자기 의론 아무도 하나님 앞에 설 수 없습니다. When a female adulterer was about to be stoned, what did Jesus say? He said one without sin may first stone her. Jesus asked, When a Pharisee and a tax-collector pray, whose prayer would be accepted? In this analogy he implied nobody can stand before God with one’s own righteousness. 교회란 자기 의로 서지 않고 하나님이 주시는 의로 서는 연습을 하는 곳입니다. 교회 안에 자기 의로 서려는 사람들이 있기 때문에, 교회는 평안할 날이 없고, 그리스도의 몸엔 아물지 않은 상처가 계속 생겨나는 것입니다. Church is not a place of competing one’s own righteousness but of practicing standing by God’s righteousness. As far as there are many Christians who want to stand with their own righteousness, Church can never be in peace, and the body of Christ is getting hurts and scars more and more. 영원한 생명은 결코 공로로 얻어지지 않습니다. 부활은 자기 의를 죽이고 하나님의 의를 가지고 사는 사람에게만 허락되는 하나님의 은총인 것입니다. Eternal life can never be obtained by your exploits. Resurrection is the grace of God given to those who eliminate their own righteousness but live with the righteousness from above. 10-11절에서 바울은 이렇게 증거합니다. “10내가 바라는 것은 그리스도를 알고 그분의 부활의 능력을 깨닫고 그분의 고난에 동참하여 그분의 죽으심을 본받는 것입니다. 11그리하여 나는 어떻게 해서든지 죽은 사람들 가운데서 살아나는 부활에 이르고 싶습니다.” 도대체 이 말을 어떻게 이해해야 되는 것입니까? 부활하기 위해서는 누구나 고난받아야 한다는 뜻입니까? 누구나 고난받으면 영원한 생명을 얻을 수 있다는 뜻입니까? In vv 10-11 Paul testifies, “10I want to know Christ and the power of his resurrection and the sharing of his sufferings by becoming like him in his death, 11if somehow I may attain the resurrection from the dead.” Does this mean that you have to suffer in order to be saved? Only if you suffer, you can be given eternal life? 여러분이 받는 고난을 가만히 살펴보십시오. 어떤 고난은 하나님이 주시는 것도 있습니다. 그러나 대부분의 경우 고난은 여러분의 어리석음이나 자기 의를 주장하는 것 때문에 발생합니다. 여러분 그런 고난도 십자가 고난에 동참하는 것입니까? Reconsider your sufferings. Sometimes they come from God. But most of them come from your foolishness or claiming your own righteousness. Are such sufferings participating in the passion of Christ? 여기서 바울이 말하는 고난은 내 어리석음 때문에 생겨나는 고난도, 자기 의를 주장함으로써 생겨나는 고난도 아닙니다. 바로 자기 의를 주장하지 않기 때문에 따라오는 고난을 말하고 있는 것입니다. 예수님은 죄 없고 흠 없는 분이셨지만, 자기 의를 주장하지 않으셨고, 결국 많은 고난을 당하시고 십자가에 달려 죽으셔야만 했습니다. 우리가 그리스도인이 되었다는 건 그리스도와 똑같은 운명을 걷게 되었다는 것을 뜻합니다. 자기 의를 주장하지 않기에 고난 당하고 심지어 죽임을 당하게 된다고 하는 것입니다. 바울은 이걸 바라고 있었고, 초대교회 교인들은 순교로써 그 진리성을 입증했던 것입니다. Suffering here in the Pauline version does not refer the suffering due to your foolishness nor your claiming self-righteousness but the suffering entailed by your claiming not. Jesus had no sin and was blameless. Since he did not claim his own righteousness, however, he suffered and died. To be a Christian implies to accept the same destiny as Jesus’, to follow him to his suffering and death. Paul wished this way, and by martyrdom early Christians proved this way to be our way. 여러분이 아시는 대로, 지난주에 타이완에서 지진이 발생했습니다. 그래서 수천 명이 죽거나 부상을 당했습니다. 무너진 건물에 매몰된 생존자를 구해내기 위해서 세계 여러 나라에서 구조팀을 파견했습니다. 몇 일 전 모든 TV 뉴스는 6살 난 장징훙군이 한 구조팀에 의해 극적으로 구출되는 장면을 보도했습니다. 이 구조는 흔히 생존 가능 시간의 마지노선인 72시간을 무려 18 시간 넘은 90시간이 지난 뒤에 이루어졌다는 점에서 더 극적으로 여겨지고 있다고 뉴스는 보도했습니다. 그러면서 화면을 보고 있는데, 구조원의 등 뒤에 “긴급구조대”라는 한글이 적혀 있는 것을 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바로 장군을 구해낸 것은 한국에서 파견된 119구조대원들이었던 것입니다. Last week there took place a strong earthquake in Taiwan. Thousands of people died and injured. Many nations sent rescue teams to Taiwan. A few days ago I watched the TV news reporting that a rescue team was delivering a 6 year old boy from the debris. The anchorwoman commented the rescue was unbelievable because the boy was rescued 90 hours after the earthquake when 78 hours is normally regarded as the marginal time for survival. I was surprised seeing 119 구조대, Korean 911 rescue team, the words in the back of rescuers. Chang the six year old boy was rescued by Korean 911. 여러분, 구원은 이와 같은 것입니다. 내가 꼼짝할 수 없고, 아무 것도 할 수 없는 상황에서, 누군가 나를 죽음의 잿더미에서 꺼내주는 것과 같은 것입니다. 만약 그 소년이 스스로를 구하기 위해 안깐힘을 썼다면 어떻게 되었을까요? Salvation is like this. When you cannot move and come out of the heavy debris of ruins, God saves you. What if the boy might have tried to save himself with his own strength? 자기 의를 주장하지 않는 사람은 엄청난 무게의 콘크리트 구조물에 짓눌릴 수 있습니다. 목마름, 배고픔, 추위, 외로움, 공포--이런 고난이 엄습해 올 것입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이런 사람을 반드시 구원하십니다. 이것이 바로 복음입니다. 이 번 한 주간도 수많은 고난의 현장에서 하나님의 구원을 경험하는 여러분이 되시기를 축원합니다. Faith is not claiming one’s own righteousness. Claiming-not causes you to be buried under heavy debris of thirst, hunger, coldness, loneliness, and fear. But God necessarily rescues you from there. This is the good news Paul proclaims to every generation.
14 Pentecost B7 2002-03-15 10:17:24 read : 4 내용넓게보기. 프린트하기 제목 설교자 Bishop Terry M. Owens 성경 Mark 8:27-38 참고사항 Maranatha Church of God 설교내용 A representative of "Teach America" visited Duke University, one of those rich Ivy League kind of universiti
14 Pentecost B7 2002-03-15 10:17:24 read : 4 내용넓게보기. 프린트하기 제목 설교자 Bishop Terry M. Owens 성경 Mark 8:27-38 참고사항 Maranatha Church of God 설교내용 A representative of "Teach America" visited Duke University, one of those rich Ivy League kind of universities. She stood up in front of the large group and said to them," I can tell by looking at you that I have probably come to the wrong place. Somebody told me this was a BMW campus and I can believe it looking at you. Just looking at you, I can tell you are a success. Why would you be on this campus if you were not successful and heading for successful jobs. "And yet here I stand, hoping to talk one of you into giving away your life in the toughest job you will ever have. I am looking for people to go into the hollows of West Virginia, into the ghettos of South Los Angeles and teach in some of the most difficult schools in the world. Last year two of our teachers were killed on the job. "I can tell, just by looking at you, that none of you are interested in that. So go on to law school, or whatever successful thing you are planning on doing. "But if by chance, some of you just happen to be interested, I’ve got some brochures here. Meeting over." With that, the whole group stood up, pushed up the aisles and ran to the front a fought over the brochures. People want to be a part of something important, something bigger than themselves. Jesus, who has kept the people breathless trying to keep up to him, asks the disciples, "Who do people say that I am? Here they were at Ceasarea Philippi, the very centre of Roman power and all that is wise and they answer, "Oh that’s easy -- John the Baptist, Elijah or one of the prophets. Then Jesus gets personal -- "who do you say that I am?" Peter, always near the front of the crowd blurts out, "You are the Messiah!" Jesus has been marching the disciples and all those who would follow all over the country side. In Mark, especially, Jesus is always on his way somewhere else. Mark’s favourite word must be ’immediately’ because no sooner has one thing happened that Jesus is ’immediately’ off some where else. You have to think the disciples must have been breathless. They want to follow Jesus but they are always a step behind. No sooner than they think they have Jesus figured out and he takes them to new places, asks them to consider new thoughts, new ways of living, shows them another side of who he is . This may be why the early Christian Church was called "The Way". They were part of a journey -- following Jesus, not knowing where they were going, or what lay ahead but that Jesus was leading and that was enough. So Jesus asks the disciples, as he asks us, "Who do you say that I am?" And a breathless Peter says, "You are the Messiah!", knowing that this Jesus is the leader they want to follow. H ere is the one who is about something important; one who heals, gives hope, shatters preconceived notions. This is the leader that keeps pulling them out of what is comfortable and throwing them into something new. Jesus begins to tell what the journey will look like. There will be rejection and death for him as he heads for Jerusalem and crucifixion. Peter, revealing that he is still one step behind, blurts out, "No it will never happen, you are too good a person for that!" And so Jesus rebukes Peter telling him that he isn’t thinking like a person on the Way. The Way which must first journey through death. There is no time or place on this journey to seek out the comfortable. Faith is a journey, faith is not knowing certain things, memorizing facts. Jesus says, "Get behind me Satan! For you are setting your mind not on divine things but on human things" Faith is relationship with God through Jesus Christ. Faith is committing ourselves to the journey and hanging on for the ride not knowing where the journey will lead us, but we do know who the leader is. A Lutheran gift to the Christian faith is the articulation of the Theology of the Cross . Life as a Christian will have pain and suffering but in the midst of that pain we will find Jesus suffering with us and walking with us through our pain to resurrection on the other side. It is the midst of pain that we experience Jesus most acutely-- where our faith grows stronger. Being a Christian does not mean an absence of pain. We read in Psalm 23 "Even though I walk through the shadow of death. . ." The "human things" want to hold on to us, we want to hang on to something because the journey can be unsettling. Like Peter on the Mount of Transfiguration wanting to build tents for Jesus and the prophets. We try to make faith into a set of fundamental beliefs that we must adhere to, we try to force our church to remain static in a time of rapid change. Change has always been a fact of life even if now it is so very rapid. Jesus lumps all these attempts into "human things not divine things". Imagine wanting a child to remain 3 years old forever. To a time when they think parents can do no wrong, when they are cute and easy to manage. But it is wrong, even impossible, if we want that child to grow into what he is meant to be. There is a disturbing trend in the Christian community that denies pain. There is a pastor in a very large church in Saskatoon that maintains he has never had a bad day. This would have to include those days when his wife died of insulin complications, when members of his board charging him and other leaders of fraud. It doesn’t ring true. Some would say, "be saved" and all your problems will go away". No, hardship will come. We will, in fact seek out pain. As we seek to live out our baptism as disciples of Jesus, we will seek to lose ourselves in the needs and pains of others. Our pain will likely increase as we seek to be faithful. There is a trend in the post-modern world of persecution of the Christian church. There seems to be a tolerance for other groups but a growing intolerance for Christians. But then, If Jesus was to suffer and die, why should we his followers expect anything less?. It is part of the journey. We are following a leader whom we trust and know is worth following because he leads to life. In the midst of hardship, we are not alone. We seek to deny ourselves and take up our cross and follow. When those in need cry out, we answer. This requires discipline, from the root of the word disciple. Some of the worldly thinking would have us believe that being on the journey is easy and requires no effort. And so firmly convinced that God loves and accepts us, we seek to prepare ourselves to be fit for the journey. Imagine deciding to go on a camping trip and rushing out to the lake without packing the camping equipment, the axe, the utensils, the tent. Imagine Tiger Woods deciding one day that he was going to be the best golfer in the world and then going out and doing it without any work. Impossible. It is discipline that finds him the last golfer off of the practice tee as the sun is going down after shooting a - 7 that day and leading the field. "The way", the journey, requires discipline of us as well. We seek to no be no longer "setting our minds on worldly things" rather the divine. Psalm 19, " learning the law of the Lord, the precepts of the Lord, the commandments" James, learning to control our tongues which so often get us in trouble Proverbs: wisdom that seeks knowledge, that refuses to be content with simple, simplistic thinking . Taking up our crosses and following, not knowing where we are going but that the one who leads us is worthy, promises us the life that Jesus promises. Jesus warns us to be vigilant of "human things" that would pull us from the journey. Human things such as equating faith with facts rather than being seen as a relationship. Maybe that is why Jesus insists over and over again that they tell no one but to come and see. Being a disciple is daring to have our hearts set on fire by the words and actions of this Jesus who has the people in Mark breathless trying to keep up. Daring to lose ourselves in the service of others rather than counting the cost to ourselves before we get involved. The way of the cross is not easy, it requires discipline and choices. But then if you don’t know where you are going any place will do. The way of the cross, discipleship contradicts the easy way of the world. The easy notion that our faith will be strong without exercise; that our children will have faith without us practicing our faith so that they can see us and model after us. The way of the cross means not being ashamed of the one who leads, we simply follow. The way of the cross may earn us the scorn and ridicule of those around us. It is about being the kind of witness to the faith who strives to forget his or her opinion of who is bad and who is good, and instead strives to treat all people with love. It is about being the kind of witness that refuses to be pulled into gossip but seeks to put the best construction on the actions of others. It is about being willing to follow Jesus ,knowing that we will have to change, that we will have to forget taking the easy way out and instead remembering what is good and true and loving. Life as we want to live it is being willing to say with Peter that "You are the Messiah!" not knowing fully what that means, what the confession will bring, not knowing what tomorrow will bring but knowing such a confession will lead to life because it is Jesus that leads us on the journey. Who do you say that I am? You are the Messiah!! Now we set out on the journey, the way. We don’t know what the future will hold. We don’t know what exercise we will need to keep us in shape. We do know who leads us and it is enough. The Messiah -- the Lord. 14 오순절 B7 2002-03-15 10:17:24 읽기 : 5 내용 넓게보기. 하기 및 연락처 프린트제목 설교자 주교 테리 M. 오웬 성경 마가 복음 8 : 27-38 참고 사항 하나님의 마라나타 교회 설교 내용 듀크 대학, 종류 대학의 그 풍부한 아이비 리그 중 하나를 방문했다 "티치 미국"의 대표. 그녀는 큰 그룹 앞에 서서 그들에게 말했습니다. "아마도 내가 잘못된 곳으로 왔다고 말해 줄 수 있습니다. 누군가가 이것이 BMW 캠퍼스라고 말했고, 당신을보고 있다고 믿을 수 있습니다. 당신을보고, 나는 당신이 성공했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만약 당신이 성공하지 못하고 성공적인 직업으로 향한다면 왜이 캠퍼스에있을 것입니까? "아직도 가장 힘든 일을하면서 삶을 살리기 위해 여러분 중 한 사람과 이야기하기를 희망합니다. 저는 웨스트 버지니아의 빈 곳으로, 사우스 로스 앤젤레스의 빈민가로 가서 사람들을 찾고 있습니다. 작년에 두 명의 선생님이 직장에서 살해당했습니다. "나는 당신을보고 있으면 아무도 그에 관심이 없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로스쿨 또는 성공적인 계획을 세우십시오. "하지만 우연히도 여러분 중 일부가 관심을 가지면 여기에 팜플렛이 있습니다. 회의 중입니다." 그것으로, 그룹 전체가 일어 섰고, 통로를 밀고, 브로셔를 놓고 싸웠습니다. 사람들은 중요한 일에 참여하기를 원합니다. 사람들에게 숨을 쉬지 않고 지키려는 예수께서는 제자들에게 이렇게 물으 십니다. "아쉽습니다-침례 요한, 엘리야 또는 선지자 중 한 사람. 그러면 예수께서는 개인적이 되십니다. "내가 누구라고 말합니까?" 베드로, 항상 군중 앞에서 가까이서 "너는 메시아 야!" 예수께서는 제자들과 온 나라를 따르는 모든 사람들을 행진 해 오셨습니다. 마가 복음에서 특히 예수께서는 항상 다른 곳에 계십니다. 마가가 가장 좋아하는 단어는 '즉시'이어야합니다. 예수가 다른 곳에서 '즉시'떨어져 있다는 소식은 더 이상 없었기 때문입니다. 제자들은 숨을 쉬지 않았어야한다고 생각해야합니다. 그들은 예수님을 따르고 싶어하지만 항상 뒤처져 있습니다. 그들이 예수를 알아 내고 새로운 곳으로 데려 가서 새로운 생각과 새로운 생활 방식을 고려해 보라고 생각하는 것보다 더 빨리 그들이 다른 사람의 모습을 보여줍니다. 이것이 초기 기독교 교회가 "길"이라고 불리는 이유 일 수 있습니다. 그들은 여행의 일부였습니다. 예수를 따라 어디로 가고 있는지 또는 무엇을 앞으로 나설지 모르지만 예수가 인도하고 있으며 충분했습니다. 그래서 예수께서는 제자들에게 우리에게 묻는대로 "내가 누구라고 말합니까?"라고 묻습니다. 숨을 쉴 수없는 베드로는“당신은 메시아입니다!”라고 말하면서이 예수는 그들이 따르고 자하는 지도자임을 알고 있습니다. 중요한 것은 중요한 사람입니다. 치유하고 희망을주는 사람은 선입견을 산산조각냅니다. 이것은 편안한 것에서 그들을 뽑아 내고 새로운 것으로 던지는 리더입니다. 예수께서는 그 여정이 어떻게 보일지 말하기 시작하셨습니다. 예루살렘과 십자가에 못 박히심에 따라 그에게 거절과 죽음이있을 것입니다. 베드로는 자신이 여전히 한 걸음 뒤에 있다고 밝히면서 "아무것도 일어나지 않을 것입니다. 당신은 너무 좋은 사람입니다!" 그래서 예수께서는 베드로에게 자신이 길에있는 사람처럼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하면서 꾸짖 으 십니다. 죽음을 먼저 여행해야하는 길. 이 여정에는 편안한 시간을 찾기위한 시간이나 장소가 없습니다. 믿음은 여정이며, 믿음은 사실을 암기하면서 특정 것을 알지 못합니다. 예수께서는“나를 사로 잡으십시오! 당신이 당신의 생각을 신성한 것이 아니라 인간적인 것 위에 놓으십시오.”믿음은 예수 그리스도를 통한 하나님과의 관계입니다. 믿음은 여행에 우리 자신을 맡기고 여행이 어디로 우리를 인도 할 지 모르면서 타는 것에 매달리고 있지만 우리는 지도자가 누구인지 알고 있습니다. 기독교 신앙에 대한 루터교의 선물은 십자가의 신학의 표현이다. 그리스도인으로서의 삶은 고통과 고난을 겪을 것이지만, 그 고통 가운데서 우리는 예수님이 우리와 함께 고통을 느끼고 다른 쪽에서 부활하기 위해 우리의 고통을 통해 우리와 동행하는 것을 보게 될 것입니다. 우리가 믿음을 강하게 키우는 곳에서 예수를 가장 극심하게 경험하는 것은 고통의 한가운데입니다. 그리스도인이된다는 것이 고통이 없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습니다. 우리는 시편 23 편에서“내가 죽음의 그림자를 밟아도… "인간적인 것들"은 우리를 붙잡고 싶어합니다. 우리는 여행이 불안해지기 때문에 무언가에 매달리고 싶습니다. 변형 산의 베드로처럼 예수와 예언자들을위한 천막을 만들고 싶어합니다. 우리는 반드시 지켜야 할 일련의 근본적인 신념으로 신앙을 만들려고 노력하고, 급격한 변화의시기에 교회를 정적으로 유지하도록 노력합니다. 지금은 너무 빠르더라도 변화는 항상 삶의 사실이었습니다. 예수께서는이 모든 시도를“신성한 것이 아니라 인간적인 것”으로 모으 셨습니다. 아이가 3 세 동안 영원히 남아 있기를 원한다고 상상해보십시오. 부모가 귀엽고 관리하기 쉬운 부모가 잘못 할 수 없다고 생각할 때까지. 그러나 우리가 그 아이가 자신이 의도 한대로 자라기를 원한다면 그것은 심지어 불가능합니다. 기독교 공동체에는 고통을 부인하는 혼란스러운 경향이 있습니다. 새 스커 툰에있는 매우 큰 교회에는 목회자가있어 결코 나쁜 하루를 보낸 적이 없습니다. 여기에는 아내가 인슐린 합병증으로 사망 한 날, 이사회 구성원이 자신과 다른 사기꾼을 기소 한 날도 포함되어야합니다. 울리지 않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구원하라"고 말하고 모든 문제가 사라질 것입니다. 아니요, 고난이 올 것입니다. 우리는 실제로 고통을 찾게 될 것입니다. 예수의 제자로서 침례를 실천하려고 노력할 때 우리는 잃어 버리려고 할 것입니다 다른 사람들의 필요와 고통에 우리 자신이 충실하기 위해 노력할수록 우리의 고통은 증가 할 것입니다 .. 현대 교회 이후 기독교 교회에 대한 박해의 경향이 있습니다. 기독교인에 대한 편협. 그러나 예수 께서 고난을 당하고 죽으려면 왜 우리의 추종자들이 더 적은 것을 기대해야합니까? 그것은 여행의 일부입니다. 우리는 우리가 신뢰하고 아는 지도자를 따르고 있습니다. 고난 속에서 우리는 혼자가 아닙니다. 우리는 자신을 부인하고 십자가를지고 따르려고 노력합니다.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이 외치면 대답합니다. 이것은 제자라는 단어의 근본에서 징계가 필요합니다. 세속적 인 사고 중 일부는 우리가 여행하는 것이 쉽고 노력이 필요 없다고 믿게 할 것입니다. 그리고 하나님 께서 우리를 사랑하고 받아들이 신다는 확신을 가지고 여행에 적합하도록 자신을 준비 시키려고 노력합니다. 캠핑 장비, 도끼,기구, 텐트를 포장하지 않고 캠핑 여행을하기로 결정하고 호수로 돌진한다고 상상해보십시오. Tiger Woods가 언젠가 세상에서 최고의 골퍼가 될 것이라고 결심하고 나가서 아무 일없이 나가는 것을 상상해보십시오. 불가능한. 그날 -7을 쏘고 필드를 이끌고 해가 질 때 연습 티에서 마지막 골퍼를 찾는 것은 규율입니다. "길", 여정에는 우리의 훈련도 필요합니다. 우리는 더 이상 "마음을 세상의 것들에 두는"것이 아니라 신성한 것을 추구하지 않습니다. 시편 19 장, "주의 법을 배우고주의 계명과 계명을" 야고보서, 우리를 곤경에 처하게하는 우리의 방언을 통제하는 법을 배우다 잠언 : 지식을 추구하는 지혜, 단순하고 단순한 사고에 만족하지 않는 지혜. 우리가가는 곳을 알지 못하고 우리를 인도하는 사람이 합당하다는 것을 십자가를지고 따라가는 것은 예수 께서 약속하신 생명을 우리에게 약속합니다. 예수께서는 우리를 여행에서 끌어낼“인간”에주의를 기울이라고 경고하셨습니다. 관계로 여겨지기보다는 사실과 믿음을 동일시하는 것과 같은 인간의 것. 어쩌면 예수께서는 아무에게도 와서 보라고 말하지 말라고 여러 번 주장하십니다. 제자가되는 것은 마가 복음에있는 사람들이 숨을 쉬지 못하게하는이 예수의 말과 행동으로 우리의 마음이 불타 오르게하는 것입니다. 우리가 참여하기 전에 비용을 세는 것보다 다른 사람을 위해 봉사하는 데 감히 대담합니다. 십자가의 길은 쉽지 않으며, 훈련과 선택이 필요합니다. 그러나 당신이 어디로 가고 있는지 모른다면 어떤 곳이든지 할 것입니다. 십자가의 길, 제자도는 세상의 쉬운 길과 모순됩니다. 운동없이 우리의 믿음이 강해질 것이라는 쉬운 생각; 우리 아이들이 우리를보고 모델을 볼 수 있도록 우리의 믿음을 실천하지 않고도 믿음을 가질 수 있습니다. 십자가의 길은 인도하는 사람을 부끄러워하지 않는 것을 의미합니다. 십자가의 길은 우리 주변 사람들의 조롱과 조롱을 얻을 수 있습니다. 나쁜 사람과 좋은 사람에 대한 자신의 의견을 잊어 버리려고 노력하는 대신 믿음으로 모든 사람을 사랑하려고 노력하는 것은 믿음의 증거가되는 것입니다. 험담에 빠지는 것을 거부하지만 다른 사람들의 행동에 최선을 다하려고 노력하는 것은 일종의 증거입니다. 그것은 우리가 변화해야한다는 것을 알고 기꺼이 쉽게 나가는 것을 잊어 버리고 대신 선하고 참되고 사랑이있는 것을 기억해야한다는 것을 알고 기꺼이 예수를 따르고 자하는 것입니다. 우리가 살고 싶은 삶은 베드로와 함께 "당신은 메시아입니다!"라고 기꺼이 말합니다. 그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고백이 무엇을 가져올 지, 내일이 무엇을 가져올 지 알지 못하지만 그러한 고백을 아는 것은 여행으로 우리를 인도하는 예수이기 때문에 생명으로 인도 할 것입니다. 내가 누구라고 말합니까? 당신은 메시아입니다! 이제 우리는 여정을 시작했습니다. 우리는 미래가 어떻게 될지 모른다. 우리는 우리가 어떤 운동을해야 하는지를 잘 모릅니다. 우리는 누가 우리를 이끌고 있는지 알고 있으며 그것으로 충분합니다. 메시아-주님.
14 Pentecost B8 2002-03-15 10:23:35 read : 4 내용넓게보기. 프린트하기 제목 설교자 Bishop Terry M. Owens 성경 Mark 8:27-38 참고사항 Maranatha Church of God 설교내용 A representative of "Teach America" visited Duke University, one of those rich Ivy League kind of universiti
14 Pentecost B8 2002-03-15 10:23:35 read : 4 내용넓게보기. 프린트하기 제목 설교자 Bishop Terry M. Owens 성경 Mark 8:27-38 참고사항 Maranatha Church of God 설교내용 A representative of "Teach America" visited Duke University, one of those rich Ivy League kind of universities. She stood up in front of the large group and said to them," I can tell by looking at you that I have probably come to the wrong place. Somebody told me this was a BMW campus and I can believe it looking at you. Just looking at you, I can tell you are a success. Why would you be on this campus if you were not successful and heading for successful jobs. "And yet here I stand, hoping to talk one of you into giving away your life in the toughest job you will ever have. I am looking for people to go into the hollows of West Virginia, into the ghettos of South Los Angeles and teach in some of the most difficult schools in the world. Last year two of our teachers were killed on the job. "I can tell, just by looking at you, that none of you are interested in that. So go on to law school, or whatever successful thing you are planning on doing. "But if by chance, some of you just happen to be interested, I’ve got some brochures here. Meeting over." With that, the whole group stood up, pushed up the aisles and ran to the front a fought over the brochures. People want to be a part of something important, something bigger than themselves. Jesus, who has kept the people breathless trying to keep up to him, asks the disciples, "Who do people say that I am? Here they were at Ceasarea Philippi, the very centre of Roman power and all that is wise and they answer, "Oh that’s easy -- John the Baptist, Elijah or one of the prophets. Then Jesus gets personal -- "who do you say that I am?" Peter, always near the front of the crowd blurts out, "You are the Messiah!" Jesus has been marching the disciples and all those who would follow all over the country side. In Mark, especially, Jesus is always on his way somewhere else. Mark’s favourite word must be ’immediately’ because no sooner has one thing happened that Jesus is ’immediately’ off some where else. You have to think the disciples must have been breathless. They want to follow Jesus but they are always a step behind. No sooner than they think they have Jesus figured out and he takes them to new places, asks them to consider new thoughts, new ways of living, shows them another side of who he is . This may be why the early Christian Church was called "The Way". They were part of a journey -- following Jesus, not knowing where they were going, or what lay ahead but that Jesus was leading and that was enough. So Jesus asks the disciples, as he asks us, "Who do you say that I am?" And a breathless Peter says, "You are the Messiah!", knowing that this Jesus is the leader they want to follow. H ere is the one who is about something important; one who heals, gives hope, shatters preconceived notions. This is the leader that keeps pulling them out of what is comfortable and throwing them into something new. Jesus begins to tell what the journey will look like. There will be rejection and death for him as he heads for Jerusalem and crucifixion. Peter, revealing that he is still one step behind, blurts out, "No it will never happen, you are too good a person for that!" And so Jesus rebukes Peter telling him that he isn’t thinking like a person on the Way. The Way which must first journey through death. There is no time or place on this journey to seek out the comfortable. Faith is a journey, faith is not knowing certain things, memorizing facts. Jesus says, "Get behind me Satan! For you are setting your mind not on divine things but on human things" Faith is relationship with God through Jesus Christ. Faith is committing ourselves to the journey and hanging on for the ride not knowing where the journey will lead us, but we do know who the leader is. A Lutheran gift to the Christian faith is the articulation of the Theology of the Cross . Life as a Christian will have pain and suffering but in the midst of that pain we will find Jesus suffering with us and walking with us through our pain to resurrection on the other side. It is the midst of pain that we experience Jesus most acutely-- where our faith grows stronger. Being a Christian does not mean an absence of pain. We read in Psalm 23 "Even though I walk through the shadow of death. . ." The "human things" want to hold on to us, we want to hang on to something because the journey can be unsettling. Like Peter on the Mount of Transfiguration wanting to build tents for Jesus and the prophets. We try to make faith into a set of fundamental beliefs that we must adhere to, we try to force our church to remain static in a time of rapid change. Change has always been a fact of life even if now it is so very rapid. Jesus lumps all these attempts into "human things not divine things". Imagine wanting a child to remain 3 years old forever. To a time when they think parents can do no wrong, when they are cute and easy to manage. But it is wrong, even impossible, if we want that child to grow into what he is meant to be. There is a disturbing trend in the Christian community that denies pain. There is a pastor in a very large church in Saskatoon that maintains he has never had a bad day. This would have to include those days when his wife died of insulin complications, when members of his board charging him and other leaders of fraud. It doesn’t ring true. Some would say, "be saved" and all your problems will go away". No, hardship will come. We will, in fact seek out pain. As we seek to live out our baptism as disciples of Jesus, we will seek to lose ourselves in the needs and pains of others. Our pain will likely increase as we seek to be faithful. There is a trend in the post-modern world of persecution of the Christian church. There seems to be a tolerance for other groups but a growing intolerance for Christians. But then, If Jesus was to suffer and die, why should we his followers expect anything less?. It is part of the journey. We are following a leader whom we trust and know is worth following because he leads to life. In the midst of hardship, we are not alone. We seek to deny ourselves and take up our cross and follow. When those in need cry out, we answer. This requires discipline, from the root of the word disciple. Some of the worldly thinking would have us believe that being on the journey is easy and requires no effort. And so firmly convinced that God loves and accepts us, we seek to prepare ourselves to be fit for the journey. Imagine deciding to go on a camping trip and rushing out to the lake without packing the camping equipment, the axe, the utensils, the tent. Imagine Tiger Woods deciding one day that he was going to be the best golfer in the world and then going out and doing it without any work. Impossible. It is discipline that finds him the last golfer off of the practice tee as the sun is going down after shooting a - 7 that day and leading the field. "The way", the journey, requires discipline of us as well. We seek to no be no longer "setting our minds on worldly things" rather the divine. Psalm 19, " learning the law of the Lord, the precepts of the Lord, the commandments" James, learning to control our tongues which so often get us in trouble Proverbs: wisdom that seeks knowledge, that refuses to be content with simple, simplistic thinking . Taking up our crosses and following, not knowing where we are going but that the one who leads us is worthy, promises us the life that Jesus promises. Jesus warns us to be vigilant of "human things" that would pull us from the journey. Human things such as equating faith with facts rather than being seen as a relationship. Maybe that is why Jesus insists over and over again that they tell no one but to come and see. Being a disciple is daring to have our hearts set on fire by the words and actions of this Jesus who has the people in Mark breathless trying to keep up. Daring to lose ourselves in the service of others rather than counting the cost to ourselves before we get involved. The way of the cross is not easy, it requires discipline and choices. But then if you don’t know where you are going any place will do. The way of the cross, discipleship contradicts the easy way of the world. The easy notion that our faith will be strong without exercise; that our children will have faith without us practicing our faith so that they can see us and model after us. The way of the cross means not being ashamed of the one who leads, we simply follow. The way of the cross may earn us the scorn and ridicule of those around us. It is about being the kind of witness to the faith who strives to forget his or her opinion of who is bad and who is good, and instead strives to treat all people with love. It is about being the kind of witness that refuses to be pulled into gossip but seeks to put the best construction on the actions of others. It is about being willing to follow Jesus ,knowing that we will have to change, that we will have to forget taking the easy way out and instead remembering what is good and true and loving. Life as we want to live it is being willing to say with Peter that "You are the Messiah!" not knowing fully what that means, what the confession will bring, not knowing what tomorrow will bring but knowing such a confession will lead to life because it is Jesus that leads us on the journey. Who do you say that I am? You are the Messiah!! Now we set out on the journey, the way. We don’t know what the future will hold. We don’t know what exercise we will need to keep us in shape. We do know who leads us and it is enough. The Messiah -- the Lord. 14 오순절 B8 2002-03-15 10:23:35 읽기 : 4 내용 넓게보기. 하기 및 연락처 프린트제목 설교자 주교 테리 M. 오웬 성경 마가 복음 8 : 27-38 참고 사항 하나님의 마라나타 교회 설교 내용 듀크 대학, 종류 대학의 그 풍부한 아이비 리그 중 하나를 방문했다 "티치 미국"의 대표. 그녀는 큰 그룹 앞에 서서 그들에게 말했습니다. "아마도 내가 잘못된 곳으로 왔다고 말해 줄 수 있습니다. 누군가가 이것이 BMW 캠퍼스라고 말했고, 당신을보고 있다고 믿을 수 있습니다. 당신을보고, 나는 당신이 성공했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만약 당신이 성공하지 못하고 성공적인 직업으로 향한다면 왜이 캠퍼스에있을 것입니까? "아직도 가장 힘든 일을하면서 삶을 살리기 위해 여러분 중 한 사람과 이야기하기를 희망합니다. 저는 웨스트 버지니아의 빈 곳으로, 사우스 로스 앤젤레스의 빈민가로 가서 사람들을 찾고 있습니다. 작년에 두 명의 선생님이 직장에서 살해당했습니다. "나는 당신을보고 있으면 아무도 그에 관심이 없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로스쿨 또는 성공적인 계획을 세우십시오. "하지만 우연히도 여러분 중 일부가 관심을 가지면 여기에 팜플렛이 있습니다. 회의 중입니다." 그것으로, 그룹 전체가 일어 섰고, 통로를 밀고, 브로셔를 놓고 싸웠습니다. 사람들은 중요한 일에 참여하기를 원합니다. 사람들에게 숨을 쉬지 않고 지키려는 예수께서는 제자들에게 이렇게 물으 십니다. "아쉽습니다-침례 요한, 엘리야 또는 선지자 중 한 사람. 그러면 예수께서는 개인적이 되십니다. "내가 누구라고 말합니까?" 베드로, 항상 군중 앞에서 가까이서 "너는 메시아 야!" 예수께서는 제자들과 온 나라를 따르는 모든 사람들을 행진 해 오셨습니다. 마가 복음에서 특히 예수께서는 항상 다른 곳에 계십니다. 마가가 가장 좋아하는 단어는 '즉시'이어야합니다. 예수가 다른 곳에서 '즉시'떨어져 있다는 소식은 더 이상 없었기 때문입니다. 제자들은 숨을 쉬지 않았어야한다고 생각해야합니다. 그들은 예수님을 따르고 싶어하지만 항상 뒤처져 있습니다. 그들이 예수를 알아 내고 새로운 곳으로 데려 가서 새로운 생각과 새로운 생활 방식을 고려해 보라고 생각하는 것보다 더 빨리 그들이 다른 사람의 모습을 보여줍니다. 이것이 초기 기독교 교회가 "길"이라고 불리는 이유 일 수 있습니다. 그들은 여행의 일부였습니다. 예수를 따라 어디로 가고 있는지 또는 무엇을 앞으로 나설지 모르지만 예수가 인도하고 있으며 충분했습니다. 그래서 예수께서는 제자들에게 우리에게 묻는대로 "내가 누구라고 말합니까?"라고 묻습니다. 숨을 쉴 수없는 베드로는“당신은 메시아입니다!”라고 말하면서이 예수는 그들이 따르고 자하는 지도자임을 알고 있습니다. 중요한 것은 중요한 사람입니다. 치유하고 희망을주는 사람은 선입견을 산산조각냅니다. 이것은 편안한 것에서 그들을 뽑아 내고 새로운 것으로 던지는 리더입니다. 예수께서는 그 여정이 어떻게 보일지 말하기 시작하셨습니다. 예루살렘과 십자가에 못 박히심에 따라 그에게 거절과 죽음이있을 것입니다. 베드로는 자신이 여전히 한 걸음 뒤에 있다고 밝히면서 "아무것도 일어나지 않을 것입니다. 당신은 너무 좋은 사람입니다!" 그래서 예수께서는 베드로에게 자신이 길에있는 사람처럼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하면서 꾸짖 으 십니다. 죽음을 먼저 여행해야하는 길. 이 여정에는 편안한 시간을 찾기위한 시간이나 장소가 없습니다. 믿음은 여정이며, 믿음은 사실을 암기하면서 특정 것을 알지 못합니다. 예수께서는“나를 사로 잡으십시오! 당신이 당신의 생각을 신성한 것이 아니라 인간적인 것 위에 놓으십시오.”믿음은 예수 그리스도를 통한 하나님과의 관계입니다. 믿음은 여행에 우리 자신을 맡기고 여행이 어디로 우리를 인도 할 지 모르면서 타는 것에 매달리고 있지만 우리는 지도자가 누구인지 알고 있습니다. 기독교 신앙에 대한 루터교의 선물은 십자가의 신학의 표현이다. 그리스도인으로서의 삶은 고통과 고난을 겪을 것이지만, 그 고통 가운데서 우리는 예수님이 우리와 함께 고통을 느끼고 다른 쪽에서 부활하기 위해 우리의 고통을 통해 우리와 동행하는 것을 보게 될 것입니다. 우리가 믿음을 강하게 키우는 곳에서 예수를 가장 극심하게 경험하는 것은 고통의 한가운데입니다. 그리스도인이된다는 것이 고통이 없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습니다. 우리는 시편 23 편에서“내가 죽음의 그림자를 밟아도… "인간적인 것들"은 우리를 붙잡고 싶어합니다. 우리는 여행이 불안해지기 때문에 무언가에 매달리고 싶습니다. 변형 산의 베드로처럼 예수와 예언자들을위한 천막을 만들고 싶어합니다. 우리는 반드시 지켜야 할 일련의 근본적인 신념으로 신앙을 만들려고 노력하고, 급격한 변화의시기에 교회를 정적으로 유지하도록 노력합니다. 지금은 너무 빠르더라도 변화는 항상 삶의 사실이었습니다. 예수께서는이 모든 시도를“신성한 것이 아니라 인간적인 것”으로 모으 셨습니다. 아이가 3 세 동안 영원히 남아 있기를 원한다고 상상해보십시오. 부모가 귀엽고 관리하기 쉬운 부모가 잘못 할 수 없다고 생각할 때까지. 그러나 우리가 그 아이가 자신이 의도 한대로 자라기를 원한다면 그것은 심지어 불가능합니다. 기독교 공동체에는 고통을 부인하는 혼란스러운 경향이 있습니다. 새 스커 툰에있는 매우 큰 교회에는 목회자가있어 결코 나쁜 하루를 보낸 적이 없습니다. 여기에는 아내가 인슐린 합병증으로 사망 한 날, 이사회 구성원이 자신과 다른 사기꾼을 기소 한 날도 포함되어야합니다. 울리지 않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구원하라"고 말하고 모든 문제가 사라질 것입니다. 아니요, 고난이 올 것입니다. 우리는 실제로 고통을 찾게 될 것입니다. 예수의 제자로서 침례를 실천하려고 노력할 때 우리는 잃어 버리려고 할 것입니다 다른 사람들의 필요와 고통에 우리 자신이 충실하기 위해 노력할수록 우리의 고통은 증가 할 것입니다 .. 현대 교회 이후 기독교 교회에 대한 박해의 경향이 있습니다. 기독교인에 대한 편협. 그러나 예수 께서 고난을 당하고 죽으려면 왜 우리의 추종자들이 더 적은 것을 기대해야합니까? 그것은 여행의 일부입니다. 우리는 우리가 신뢰하고 아는 지도자를 따르고 있습니다. 고난 속에서 우리는 혼자가 아닙니다. 우리는 자신을 부인하고 십자가를지고 따르려고 노력합니다.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이 외치면 대답합니다. 이것은 제자라는 단어의 근본에서 징계가 필요합니다. 세속적 인 사고 중 일부는 우리가 여행하는 것이 쉽고 노력이 필요 없다고 믿게 할 것입니다. 그리고 하나님 께서 우리를 사랑하고 받아들이 신다는 확신을 가지고 여행에 적합하도록 자신을 준비 시키려고 노력합니다. 캠핑 장비, 도끼,기구, 텐트를 포장하지 않고 캠핑 여행을하기로 결정하고 호수로 돌진한다고 상상해보십시오. Tiger Woods가 언젠가 세상에서 최고의 골퍼가 될 것이라고 결심하고 나가서 아무 일없이 나가는 것을 상상해보십시오. 불가능한. 그날 -7을 쏘고 필드를 이끌고 해가 질 때 연습 티에서 마지막 골퍼를 찾는 것은 규율입니다. "길", 여정에는 우리의 훈련도 필요합니다. 우리는 더 이상 "마음을 세상의 것들에 두는"것이 아니라 신성한 것을 추구하지 않습니다. 시편 19 장, "주의 법을 배우고주의 계명과 계명을" 야고보서, 우리를 곤경에 처하게하는 우리의 방언을 통제하는 법을 배우다 잠언 : 지식을 추구하는 지혜, 단순하고 단순한 사고에 만족하지 않는 지혜. 우리가가는 곳을 알지 못하고 우리를 인도하는 사람이 합당하다는 것을 십자가를지고 따라가는 것은 예수 께서 약속하신 생명을 우리에게 약속합니다. 예수께서는 우리를 여행에서 끌어낼“인간”에주의를 기울이라고 경고하셨습니다. 관계로 여겨지기보다는 사실과 믿음을 동일시하는 것과 같은 인간의 것. 어쩌면 예수께서는 아무에게도 와서 보라고 말하지 말라고 여러 번 주장하십니다. 제자가되는 것은 마가 복음에있는 사람들이 숨을 쉬지 못하게하는이 예수의 말과 행동으로 우리의 마음이 불타 오르게하는 것입니다. 우리가 참여하기 전에 비용을 세는 것보다 다른 사람을 위해 봉사하는 데 감히 대담합니다. 십자가의 길은 쉽지 않으며, 훈련과 선택이 필요합니다. 그러나 당신이 어디로 가고 있는지 모른다면 어떤 곳이든지 할 것입니다. 십자가의 길, 제자도는 세상의 쉬운 길과 모순됩니다. 운동없이 우리의 믿음이 강해질 것이라는 쉬운 생각; 우리 아이들이 우리를보고 모델을 볼 수 있도록 우리의 믿음을 실천하지 않고도 믿음을 가질 수 있습니다. 십자가의 길은 인도하는 사람을 부끄러워하지 않는 것을 의미합니다. 십자가의 길은 우리 주변 사람들의 조롱과 조롱을 얻을 수 있습니다. 나쁜 사람과 좋은 사람에 대한 자신의 의견을 잊어 버리려고 노력하는 대신 믿음으로 모든 사람을 사랑하려고 노력하는 것은 믿음의 증거가되는 것입니다. 험담에 빠지는 것을 거부하지만 다른 사람들의 행동에 최선을 다하려고 노력하는 것은 일종의 증거입니다. 그것은 우리가 변화해야한다는 것을 알고 기꺼이 쉽게 나가는 것을 잊어 버리고 대신 선하고 참되고 사랑이있는 것을 기억해야한다는 것을 알고 기꺼이 예수를 따르고 자하는 것입니다. 우리가 살고 싶은 삶은 베드로와 함께 "당신은 메시아입니다!"라고 기꺼이 말합니다. 그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고백이 무엇을 가져올 지, 내일이 무엇을 가져올 지 알지 못하지만 그러한 고백을 아는 것은 여행으로 우리를 인도하는 예수이기 때문에 생명으로 인도 할 것입니다. 내가 누구라고 말합니까? 당신은 메시아입니다! 이제 우리는 여정을 시작했습니다. 우리는 미래가 어떻게 될지 모른다. 우리는 우리가 어떤 운동을해야 하는지를 잘 모릅니다. 우리는 누가 우리를 이끌고 있는지 알고 있으며 그것으로 충분합니다. 메시아-주님.
3 Godly Guidelines For Great Families(위대한 가족들의 3가지 신성한 지침들)/ Deuteronomy 6:1-9(신6:1-9)/ 2012-03-25
3 Godly Guidelines For Great Families(위대한 가족들의 3가지 신성한 지침들) Deuteronomy 6:1-9(신6:1-9) 3 Godly Guidelines For Great Families Deuteronomy 6:1-9 (NIV, NIRV, TNIV, KJV) Remember last week I ask - have you ever prayer a prayer like this, “God, I just commit my child to your safe keeping”? The Pastor’s Cat… Dwight Nelson recently told a true story about the pastor of his church. He had a kitten that climbed up a tree in his yard and then was afraid to come down. The pastor coaxed, offered warm milk, etc. The kitty would not come down. The tree was not sturdy enough to climb, so the pastor decided that if he tied a rope to his car and drove away so that the tree bent down, he could then reach up and get the kitten. That’s what he did, all the while checking his progress in the car. He then figured if he went just a little bit further, the tree would be bent sufficiently for him to reach the kitten. But as he moved the car a little further forward, the rope broke. The tree went ”boing!” and the kitten instantly sailed through the air-out of sight. The pastor felt terrible. He walked all over the neighborhood asking people if they’d seen a little kitten. Nobody had seen it. So he prayed, ”Lord, I just commit this kitten to your keeping,” and went on about his business. A few days later he was at the grocery store, and met one of his church members. He happened to look into her shopping cart and was amazed to see cat food. This woman was a cat hater and everyone knew it, so he asked her, ”Why are you buying cat food when you hate cats so much?” She replied, ”You won’t believe this,” and then told him how her little girl had been begging her for a cat, but she kept refusing. Then a few days before, the child had begged again, so the Mom finally told her, ”Well, if God gives you a cat, I’ll let you keep it.” She said to the pastor, ”I watched my child go out in the yard, get on her knees, and ask God for a cat. And really, Pastor, you won’t believe this, but I saw it with my own eyes. A kitten suddenly came flying out of the blue sky, with its paws outspread, and landed right in front of her.” I read in the Union Democrat last week of a couple from Sonora...The Petersons - they just celebrated their 70th wedding anniversary. Cecil, 89, and Pansy, 85, got married five days before Valentine Day, on Saturday, February 9, 1935. Cecil says, “You know you’re getting old when your children are senior citizens.” When asked the secret to their 70-year marriage, Cecil said…“The view of marriage in the early 1900s was that it was a lifelong commitment.” Then Patsy said, ”It starts from the beginning, from how you look at marriage. It’s not something you take lightly.” Carl Zimmerman wrote a very important book called, “Family and Civilization” In it he studies 3000 years of family life. This Harvard Professor makes a powerful case for the tradition family structure. The summation of the book goes something like this…so goes the children so goes the culture, or so goes the family so goes society! The declining life of children translates into a declining culture of life! President Bush has said that, “America needs to choose a culture of life rather than death.” I agree! To think that America has 1.5 million abortions a year, this brings a serious charge to the values of this country! Carl Zimmerman gives 7 warning signs to a declining nation: · An Increased rate of divorce. Quick and easy no fault divorce. · The failure to understand the permanence of the marriage model. · A looser standard of family as a solution to social problems. · Lack of respect to parental authority. · A promotion of co-habitation over marriage. · The breakdown of most inhibitions against adultery. · Acceptance of all forms of sexuality. Dr. Zimmerman wrote, “As we watch the destruction of the family, so we simultaneously watch the collapse of society.” Maybe your thinking, “This is just another Christian’s conclusions.” Wrong, this man was a secular historian and he never confessed to be a Christian. By the way, this book was written in 1947! We have a popular show called “Home Makeover”, where a crew comes in and totally remodels someone’s house. In some cases, they tear down virtually everything from room to room and all that is left are the 2 by 4’s. May I say that what is true for a house is true for a family? We might do better tearing down some family’s foundation than to tear down some family’s house only to begin again! Key: The makeover for a house comes from Hollywood, but the makeover for a home comes from heaven! Have you noticed some of the family shows produced from Hollywood? · Desperate Housewives · Wife Swap · Who’s My Daddy? · Nanny · Raising Gotti · The Simpson’s · The Osborn Family As John Stossels says, “Give me a break!” Girls, in case you don’t know how to pick a husband just watch ABC’s “The Bachalorette”! I believe that the role of the family is God’s idea. Why fight it? Why not accept the fact that our heavenly father knows best? Genesis 2:18,24 From the very beginning of human life, God has created us to be relational beings and dependent on one another! God gives us the primary foundation for society – it’s the family, it’s the relationship between a man and woman, children and parents and child to child! For the love of our children - Government service can’t replace the love of a mother and the leadership of a father! Social services can’t replace a child’s devotion to parents! All the counseling services in the world can’t bring the healing words of a parent to a child! And Moses knew this! Moses had the massive job of getting a new nation to adopt God’s guidelines for a healthy family. Moses Gives 3 Godly Guidelines For Great Families: 1. A Home Is Where Righteous Lives Are Lived. Vs. 1,2 He’s talking directly to moms and dads! 2 things I’ve come to realize as a parent – Let me share them with you: · The parental path is never ending! There’s always a bend in the road, a valley to cross and a hill to climb! And how we travel that parental path makes all the difference in our children’s lives! · The parental patterns make a big impact on children. Like it or not, the moment our children were born, God intended for us to be the primary role model for them! To be the example setter! I admire a parent that wants to deal with their past so that their past doesn’t del with them! Most of us know Bill Padelford. His younger sister Susan is coming to terms with her father who had a very abusive pattern to his parenting. She is now finding healing so she can be a good role model to her children. Recently she wrote this about her life: “It’s so hollow and dark down here Lord, why must I go here again? Been here so many times before. Why have you opened this door? Past visits have been so painful; this one is no different...I’ve tried so hard to weaken the power of truth. Maybe that’s why I’m here. But what is the purpose of these reminders, when the pain is just a thought away? I wanted to keep my resentment and anger, a way of revenge for me. The abuser is gone, no way to “get back”. But he still lives within me. Resentment, anger and revenge don’t keep me on solid ground; they destroy my heart and spirit with a root of hurt. You’ve opened this door so I could see, all the hurt within me, that which I haven’t wanted to feel. But you know about hurt too, you are not a stranger to rejection. Your power is different, it’s done with love and healing, submission is productive. I resent having to look at the truth of what I need to do from here, all this was not my fault, nor am I the one responsible. My life could have been different, but the abuse made me numb. But it is now up to me to make the right choice. I will learn from this visit to the pit, a different way now. For your faithful hand is in my healing, you are trustworthy with my heart.” In my growing up, my mother was an alcoholic and my dad had a filthy mouth. I came to hate those patterns in their lives! I prayed countless times as a young adult that I would never let my daughter see those patterns in life! I’m thankful that this is true to this day! I’m thankful that God has given me the power to rise above my parent’s patterns! How about YOU? Because it’s not just for our sakes, but also for our children’s sakes! Deuteronomy 5:29 “That it may be well with you forever.” Moms and Dads – there’s no substitute for Godly character! And only you can set that pattern for your children! With everything in you model to your children that you are a god fearing man and woman! Key: Mold your heart as a God fearing parent and then you will model your heart as a God loving parent! The great basketball player Charles Barkley once said, “I don’t want to be a role model.” Sorry, we don’t have a choice in the matter! The only real question is - will we be a good role model for our children? LifePoint: A nation never rises above its homes and a nation never rises above its parents! 2. A Home Is Where The Lord Is Loved. Vs. 4,5 2 Principles To Teach Every Child: · The Reality of God. Most parents do pretty well with this! The fact that there is a God is fairly easy to do. · A Relationship With God. This is where we struggle! We must show our children how to love God before it’s too late! In reality, parents are teaching their children what God is like! Earthly fathers mirror a heavenly father! For that matter, marriage is designed to mirror the relationship between Jesus and the church! Watch, as parents love one another and forgive one another, that mirrors the faithfulness of Jesus! And we wonder why so many children have given up on Christianity! I guarantee you – we will be fighting a loosing battle if the foundation of family fails! Do you know why so many church going parents produce children that abandon their faith? Thinks about this – it’s because children don’t understand the difference between church going parents and Christ loving parents! Let me illustrate this: we take a flu shot to fight off the flu. The doctor injects us with a small amount of the flu virus so that our body will build immunity to the flu. I firmly believe that too many parents are giving their children a small dose of Christianity, which makes them immune to the real thing! They know the religious gig on Sunday but know nothing of a relationship with God Monday thru Saturday!! When most kids look at their parents do they see a passionate relationship with God or a pitiful response to God? We are living in a culture where parents provide their children with a $300,000 house to live in and about $3.00 worth of love in the home! Not enough to explode my soul or disturb my life, but just enough to develop my ego. Not enough to love my children with, but just enough to keep them in front of the T.V. Not enough love to transform their lives, but just enough to reform their thoughts. Not enough love to let heaven in their hearts, but just a pound of it in a paper sack. 3. A Home Is Where Right Lessons Are Learned. Vs. 6-9 I remind you from last week - the primary job of parents is to teach children the right lessons to function productively as an adult! Here me - this is not the job of a Sunday school teacher! Their roll is to enforce what you are already teaching your kids! Home is the child’s fist classroom! Where actions have consequences and where character counts! A place where love is expressed and learned and forgiveness is expressed often! It’s where they learn to submit to authority, to be kind to one another, to be obedient. Our homes are where our children learn the basic skills to survive – how to use the remote control! In order for kids to function successfully in society, parents must lead their children through 3 stages: a. Parental control - Teaching kids what to do. Like keeping little Johnny from shooting the Bebe gun at the cat! Or telling little Sally why she can’t be the barber for her brothers and sisters. b. Self Control - How to discipline one’s self c. God Control - Spiritual growth! Hopefully they will be born again before they leave the home! But above all that – it’s where truth is taught! Jesus did not say that relativity sets you free or subjectivity sets you free – he said the truth shall set you FREE! Listen to me carefully – when a parent says to their child, “I’m not going to impose my religious values on my kids”, that parent has just done two things: · Created a vacuum in the heart of their child, that the worlds will be more than happy to fill! · Created the thought that God is an option for their child’s life! Maybe you’re thing, where should I start? Why not with the 10 commandments! Deuteronomy 5:1 “Hear O Israel, the statues and judgments which I speak…learn them and be careful to observe them.” He’s talking about the 10 commandments! Teach them to your kids not as 10 suggestions or as 10 offenses but God’s 10 commandments! I love this verse, Acts 16:34 “The whole family was filled with joy when they believed in God.” NLT If a contractor can take a dilapidated house and raise it up again…don’t you think Christ can take a dysfunctional home and raise it up again?
5 Ways To Live Successful Life(성공적인 인생을 사는 5가지 방법들)/ Luke 19:1-10(눅19:1-10)/ Pastor Jae Gu Kang/ 2007-11-11
5 Ways To Live Successful Life(성공적인 인생을 사는 5가지 방법들) Luke 19:1-10(눅19:1-10) 5 Ways To Live Successful Life Jesus entered Jericho and made his way through the town. There was a man there named Zacchaeus. He was one of the most influential Jews in the Roman tax-collecting business, and he had become very rich. He tried to get a look at Jesus, but he was too short to see over the crowds. So he ran ahead and climbed a sycamore tree beside the road, so he could watch from there. When Jesus came by, he looked up at Zacchaeus and called him by name. “Zacchaeus!” he said. “Quick, come down! For I must be a guest in your home today.” Zacchaeus quickly climbed down and took Jesus to his house in great excitement and joy. But the crowds were displeased. “He has gone to be the guest of a notorious sinner,” they grumbled. Meanwhile, Zacchaeus stood there and said to the Lord, “I will give half my wealth to the poor, Lord, and if I have overcharged people on their taxes, I will give them back four times as much!” Jesus responded, “Salvation has come to this home today, for this man has shown himself to be a son of Abraham. And I, the Son of Man, have come to seek and save those like him who are lost.” The crowd was listening to everything Jesus said. And because he was nearing Jerusalem, he told a story to correct the impression that the Kingdom of God would begin right away. He said, “A nobleman was called away to a distant empire to be crowned king and then return.” Before he left, he called together ten servants and gave them ten pounds of silver* to invest for him while he was gone.』 1) Curiosity “He tried to get a look at Jesus...” * It’s very important to get curiosity to draw a certain picture of dream or vision. This picture show what you want to do or have. * It is about your future life and ministry. * Have curiosity and dream a concret vision. * Zeal for receiving and having the vision given by God. * Zacchaeus had curiosity to see and meet Jesus, so he could see Jesus. ∴ Curiosity is the first step to make a successful life. 2) Bravery to overcome weaknesses “So he ran ahead” * The Second step to make a successful life is to have bravery attitude. * You may face a lot of hardness in life journey. * Sometimes, financial problem, the problem of relationship, the problem of health. etc. * It is sure when we get certain trials, or problems in life-time, we have to have bravery to overcome our own weaknesses. * Zacchaeus was a man of bravery. He tried to overcome his own weakness, and complex. He was a short guy, but when he climbed up a tree, he could see Jesus. He did it with brave heart and attitude. ∴ Bravery is one of the keys to make plentiful life and ministry. 3) Finding the ways to solve the problem “climbed a sycamore tree beside the road” * We have to be persons of effective doer, not a just thinker. * Wisdom is here, how to do is more important than what to do. * We can get many wisdom to solve our own problems of life from the Scripture. * what was the Zacchaeus’ wisdom? It was to approach to Jesus Christ, and to climb up a tree. He knew how to use materials or resources around himself. ∴ The third step toward successful life is to find a possible way to solve your problem. 4) Positive attitude to rejoice in any situation “in great excitement and joy.” * The fourth step is rejoicing in any situation. * The Scripture says in Philippians 4:4, “Always be full of joy in the Lord. I say it again-rejoice!” * Rejoicing is the attitude what let our Lord Jesus Christ be glad. * Rejoice in the Holy Spirit! Rejoice in the Scripture! Rejoice in the guidance of our Lord! Rejoice in walking in faith! Rejoice in the relationship of the Holy Communion. Rejoice! Rejoice! Rejoice! ∴ The Fourth step to make your life successful is to rejoice in any time, in any place, and in any circumstances in your life. 5) Humble heart to recognize the Grace of God Zacchaeus stood there and said to the Lord, “I will give half my wealth to the poor, Lord, and if I have overcharged people on their taxes,” * The final step to make a successful life in Jesus Christ is to have humble heart or attitude before God as well as man. * Humbleness is one of the most important traits of Christian leadership. * Humbleness is the core element of real spirituality. * The contrast term of humbleness is arrogance, or stubbornness. * The biggest distinctiveness between humble man and man of stubbornness is receptibility of grace of God. The humble man can easily receive the Grace of God and express thanks. However, in the case of the man of stubbornness is very hard to open his-own heart to listen or receive the Gospel of life. * Be a humble man! You will not be fall down on your own way going to successful life. ∴ The final and ultimate step going to successful life is to be humble before God and Man. Conclusion : * 5 ways to make a successful Christian life : 1) Have Curiosity on new thing. 2) Have bravery attitude to live. 3) Find the ways to solve your problem. 4) Maintain Joyful heart in any time and place.. 5) Be humble person before God and Man. ------------------------------------------------------------------------------------------------ (Luke 19 : 1 ~ 10) 1 Jesus entered Jericho and was passing through. 2 A man was there by the name of Zacchaeus; he was a chief tax collector and was wealthy. 3 He wanted to see who Jesus was, but being a short man he could not, because of the crowd. 4 So he ran ahead and climbed a sycamore-fig tree to see Him, since Jesus was coming that way. 5 When Jesus reached the spot, He looked up and said to him, “Zacchaeus, come down immediately. I must stay at your house today.” 6 So he came down at once and welcomed Him gladly. 7 All the people saw this and began to mutter, “He has gone to be the guest of a ‘sinner.’” 8 But Zacchaeus stood up and said to the Lord, “Look, Lord! Here and now I give half of my possessions to the poor, and if I have cheated anybody out of anything, I will pay back four times the amount.” 9 Jesus said to him, “Today salvation has come to this house, because this man, too, is a son of Abraham.” 10 For the Son of Man came to seek and to save what was lost. Pastor Jae Gu Kang(Full Gospel Incheon Church)
5000명을 먹이는 사람(A Person Who Feeds the 5000)/ 막6:35-47(Mark 6:35-47), 요6:5-13(John 6:5-13)/ 한영대역설교/ 어린이주일학교설교/ 2007-02-27
5000명을 먹이는 사람(A Person Who Feeds the 5000) 막6:35-47(Mark 6:35-47), 요6:5-13(John 6:5-13) 한 기업인이 목사님을 찾아왔습니다. a businessman came to a pastor. “목사님 저는 성공하지 못한 사업가입니다.” He said “ I am a failed businessman.” “왜요? 요즘 불황이라 회사가 힘드신가 봐요?” “why? is there a depression in your company?” “직원들 봉급주고 나니까 남는 게 없어요.” “I don’t have anything left when I give the wages to my workers” “그럼 사장님 가족들의 생활비도 집으로 못 가져가십니까?” “So, can’t you take the money and use it for your family?” “그런 게 아니라 남들처럼 돈도 못 모으는 회사가 어디 있습니까?” “No, It that I can’t save any money like the other companies do.” “직원들이 몇 분이나 되세요?” “how many people work for you?” “20명입니다.” “20 people” “20명이나 먹여살려요? 사장님은 성공하신 기업인입니다!!” “20 people? your are a successful businessman.” “성공이라뇨?” “successful?” “20명분을 깔고 앉아서는 혼자 먹겠다고 20명 굶기는 실패한 사람이 아니라 20명을 먹여 살리는 성공한 사람입니다. “you are not a person who doesn’t give the wages to survive by yourself, but gives 20people money for them to survive. 앞으로 하나님께 기도하실 때 20명만 아니라 200명, 아니 2000명을 먹이는 기업가가 되게 해달라고 기도하싶시오.” Pray form now on and ask God to make a you successful person who feeds 200 no, 2000 more people.” 세계적인 기업 삼성의 이건희 회장이 말한 인재에 관한 철학입니다. This is the philosophy that the talented man, Lee Ken Hee President of world-wide enterprise Samsung talks about. ◎ 천재급 인재를 확보하라. Secure the natural genius-talented man. 창조적인 천재 한 명이 수십만 명을 먹여 살린다. One creatively talented person feeds ten thousand people. 여러분 오늘의 설교 제목이 무엇입니까? “What is today’s title?” “5000명을 먹이는 사람”입니다. “It is A Person Who Feeds the 5000” 함께 보실 성경은 요한복음 6장 1절 -13절의 말씀입니다. 마가복음 6장 35-47 35. 때가 저물어 가매 제자들이 예수께 나아와 여짜오되 이곳은 빈 들이요 때도 저물어가니 And when it was already quite late, His disciples came up to Him and [began] saying, “The place is desolate and it is already quite late; 36. 무리를 보내어 두루 촌과 마을로 가서 무엇을 사 먹게 하옵소서 send them away so that they may go into the surrounding countryside and villages and buy themselves something to eat. ” 37. 대답하여 가라사대 너희가 먹을 것을 주라 하시니 여짜오되 우리가 가서 이백 데나리온의 떡을 사다 먹이리이까 But He answered and said to them, “You give them [something] to eat!” And they *said to Him, “Shall we go and spend two hundred denarii on bread and give them [something] to eat?” 38. 이르시되 너희에게 떡 몇 개나 있느냐 가서 보라 하시니 알아보고 가로되 떡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가 있더이다 하거늘 And He *said to them, “How many loaves do you have? Go look!” And when they found out, they *said, “Five and two fish.” 39. 제자들을 명하사 그 모든 사람으로 떼를 지어 푸른 잔디 위에 앉게 하시니 And He commanded them all to recline by groups on the green grass. 40. 떼로 혹 백씩, 혹 오십씩 앉은지라 And they reclined in companies of hundreds and of fifties. 41. 예수께서 떡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를 가지사 하늘을 우러러 축사하시고 떡을 떼어 제자들에게 주어 사람들 앞에 놓게 하시고 또 물고기 두 마리도 모든 사람에게 나누어 주시매 And He took the five loaves and the two fish, and looking up toward heaven, He blessed [the food] and broke the loaves and He kept giving [them] to the disciples to set before them; and He divided up the two fish among them all. 42. 다 배불리 먹고 And they all ate and were satisfied. 43. 남은 떡 조각과 물고기를 열 두 바구니에 차게 거두었으며 And they picked up twelve full baskets of the broken pieces, and also of the fish. 44. 떡을 먹은 남자가 오천 명이었더라 And there were five thousand men who ate the loaves. 45. 예수께서 즉시 제자들을 재촉하사 자기가 무리를 보내는 동안에 배 타고 앞서 건너편 벳새다로 가게 하시고 And immediately He made His disciples get into the boat and go ahead of [Him] to the other side to Bethsaida, while He Himself was sending the multitude away. 46. 무리를 작별하신 후에 기도하러 산으로 가시다 And after bidding them farewell, He departed to the mountain to pray. 47. 저물매 배는 바다 가운데 있고 예수는 홀로 뭍에 계시다가 And when it was evening, the boat was in the midst of the sea, and He [was] alone on the land. John 6장 5-13 [NASB] 5. 예수께서 눈을 들어 큰 무리가 자기에게로 오는 것을 보시고 빌립에게 이르시되 우리가 어디서 떡을 사서 이 사람들로 먹게 하겠느냐 하시니 Jesus therefore lifting up His eyes, and seeing that a great multitude was coming to Him, *said to Philip, “Where are we to buy bread, that these may eat?” 6. 이렇게 말씀하심은 친히 어떻게 하실 것을 아시고 빌립을 시험코자 하심이라 And this He was saying to test him; for He Himself knew what He was intending to do. 7. 빌립이 대답하되 각 사람으로 조금씩 받게 할찌라도 이백 데나리온의 떡이 부족하리이다 Philip answered Him, “Two hundred denarii worth of bread is not sufficient for them, for everyone to receive a little.” 8. 제자 중 하나 곧 시몬 베드로의 형제 안드레가 예수께 여짜오되 One of His disciples, Andrew, Simon Peter’s brother, *said to Him, 9. 여기 한 아이가 있어 보리떡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를 가졌나이다. 그러나 그것이 이 많은 사람에게 얼마나 되겠삽나이까? “There is a lad here who has five barley loaves and two fish, but what are these for so many people?” 10. 예수께서 가라사대 이 사람들로 앉게 하라 하신대 그 곳에 잔디가 많은지라 사람들이 앉으니 수효가 오천쯤 되더라 Jesus said, “Have the people sit down.” Now there was much grass in the place. So the men sat down, in number about five thousand. 11. 예수께서 떡을 가져 축사하신 후에 앉은 자들에게 나눠 주시고 고기도 그렇게 저희의 원대로 주시다 Jesus therefore took the loaves; and having given thanks, He distributed to those who were seated; likewise also of the fish as much as they wanted. 12. 저희가 배부른 후에 예수께서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남은 조각을 거두고 버리는 것이 없게 하라 하시므로 And when they were filled, He *said to His disciples, “Gather up the leftover fragments that nothing may be lost.” 13. 이에 거두니 보리떡 다섯 개로 먹고 남은 조각이 열 두 바구니에 찼더라 And so they gathered them up, and filled twelve baskets with fragments from the five barley loaves, which were left over by those who had eaten. Question 1. 이 사건은 언제 시작해서 언제 끝이 났습니까? when did this event happen and when did it finish? Question 2. 누가 예수님께 “각 사람으로 조금씩 받게 할찌라도 이백 데나리온의 떡이 부족하리이다” 라고 했나요? who said “200 denarius worth of bread is not sufficient for them, for everyone to receive a little. ” Who did answer Jesus, “Two hundred denarii worth of bread is not sufficient for them, for everyone to receive a little?” Question 3. 보리떡 5개와 물고기 두 마리를 가졌던 사람은 누구입니까? who was it that prepared the 5 barley loaves and 2fish? Question 4. 예수님이 보리떡 5개와 물고기 두 마리를 가지고 가정먼저 하신 일은? what did Jesus do first with the 5 loaves and 2fish? Question 5. 제자들이 “무리를 보내어 두루 촌과 마을로 가서 무엇을 사 먹게 하옵소서”라고 하자 예수께서 대답하신 내용은? What was Jesus’ answer when his disciples asked if “they may go into the surrounding countryside and villages and buy themselves something to eat.” Question 6. 예수께서 제자들을 명하사 그 모든 사람으로 떼를 지어 푸른 잔디 위에 앉게 하셨는데 사람들은 몇 명씩 앉았는가? How many people did He command them all to recline by groups on the green grass? 떼로 혹 백씩, 혹 오십씩 앉은지라 And they reclined in companies of hundreds and of fifties. 오늘 이 본문의 말씀을 통해서 어떻게 5000명을 먹여 살리는 인물이 될 것인지를 알고 이런 인재가 되기를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축원 드립니다. Today we’ll talk about how to be a person who feeds 5000 people. I hope that we’ll become these kind of people in Jesus Name” 지금도 예수님은 명하십니다. Jesus still demands. 너희가 먹을 것을 주라 “You give them [something] to eat!” 그리고 그 방법을 말씀해 주십니다. And he tells us how to do so. 먹이는 사람이 됩시다. Let’s become people who feed. 5000명을 먹이는 사람이 됩시다. People who feed 5000 people. 1. 내 것을 기꺼이 주는 손 1. A hand willingly giving mine to someone else. 은별이 어릴 때 보던 책이 있습니다. “수박을 맛있게 먹는 방법”이란 곰돌이가 주인공인 책입니다. There is a book that Grace liked to read when she was a baby. It was called “how to eat a watermelon more deliciously” with a baby bear being the main character. 음식을 맛있게 먹을 수 있는 방법 하나쯤은 여러분도 가지고 계시겠죠? everyone would have their own way of eating something deliciously. 곰돌이는 수박을 혼자서 먹기 위해 친구들 몰래 차가운 냇물 속에 수박을 담궈 둡니다. The baby cub put the watermelon in a water of steam to eat the watermelon by himself. 그러나 친구들이 곰돌이를 찾아와서 물속에 담궈 둔 수박을 보게 됩니다. But his friends come and see the watermelon in the stream water. 곰돌이는 수박을 혼자 먹기 위해 꾀를 냅니다. The baby cub plans a trick to eat it by himself. “수박을 어떻게 먹으면 맛있을까?” he asked to others “how should we eat it to make it more delicious?” “수박은 칼로 잘 잘라서 먹어야해!!” 그러고는 한 친구에게 칼을 가져오라고 집으로 보냅니다. “a watermelon has to be cut perfectly with a knife in order to have it nicely!” and so the baby cub send him to get the knife. “수박화채를 해서 먹으면 더 맛있을 거야!!” 다른 친구에게는 오목한 그릇을 가져오라고 집으로 보냅니다. “It will be more delicious if we make it into a watermelon salad!” so, he sent him to get a bowl for it. 설탕을 가져오라고 또 다른 친구를 보냅니다. And he sent the other friend to get some sugar. 친구들을 다 집으로 보낸 곰돌이는 그 수박을 꺼내 들고는 혼자 먹기 위해 언덕으로 도망갑니다. when he sent all of his friends to get something he ran away up the hill with the watermelon. 그러다가 개구리를 보고 얼마나 놀랐는지 그만 언덕에서 수박을 떨어트리고 맙니다. 수박은 굴러가다가 그만 깨어져 버립니다. But he got a fright by a frog and dropped the watermelon a d it rooled down the hill and smashed. 아무것도 모르고 돌아온 친구들은 울고 있는 곰돌이를 위로합니다. the friends who didn’t know anything come and cheer the crying cub. 그리고는 모두 함께 깨어진 수박을 맛있게 먹습니다. And they all deliciously, ate the smashed watermelon together. 한참을 먹다가 곰돌이가 말합니다. and then later the cub said. “아! 수박은 함께 먹어야 가장 맛있다.” “watermelon’s are most delicious when we all share.” 오늘 본문에 나타난 소년은 그가 먹을 변변치 않은 도시락인 보리빵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를 내어놓습니다. In today’s scripture, the young boy ,without hesitation gave his only 5 barley bread and 2 fish. 그러나 기적은 여기에서 출발되었습니다. But that was the miracle started. 혼자 먹으려고 감춰 두지 않고 내놓게 되었을 때, when he didn’t hide it to eat it by himself. 자기뿐 만 아니라 5000명을 먹이는 사람이 되었습니다. He , not only fed himself but another 5000 people. 사랑하는 여러분 everyone. 5000명을 먹이는 인재가 되기 위해 to be a person who feeds 5000 people, 첫째: 곰돌이가 발견한 수박을 맛있게 먹는 방법을 잊지 마시기 바랍니다. 1st: always remember how the baby cub found how to eat the watermelon most deliciously. 2. 예수님께 드리는 손 빌립이라는 제자는 200데나리온으로도 부족하다고 말합니다. Phillip said “200 denarius worth of bread is not sufficient for them, for everyone to receive a little. 지금 돈으로 환산하면 1데나리온이 노동자 하루 품삯이니까 80 x 200 = $16,000NZD라도 부족하다는 말을 합니다. If we exchange 200 denarius into NZD, it will be. 1 denarius is one person’s wage for a day. So $80 x 200 would be $16,000 and that would be not enough to feed 5000 people. 즉 한 끼 겨우 $3.20 NZD, 맥도널드에서 치즈버거 겨우 사면 5000명 먹긴 하겠지만 5000명분 주문하려면 뉴질랜드 전역에 있는 맥도널드에 가서 사온다 해도 반나절은 족히 걸릴걸요? 라며 부정적으로 말합니다. We can only eat 1 meal at the cost of only $3.20 NZD, which is only enough to buy 2 cheese burgers at Mcdonald’s. It will feed them. but it will take half a day to go to all the Mcdonald’s in the country to get it. 그러나 안드레는 소년의 떡을 예수님께 가져왔습니다. But Andrew gave Jesus the bread and fish the little boy had given him. 모두 것은 예수님의 손에 들려져야 합니다. 거기에서 기적이 일어납니다. Everything must go into the hands of Jesus. because that is where miracles happen. 삶이 너무 어려워 예수님께 기도드리려고 손을 모으려면 When you pray because you are holding a heavy burden, 내가 쥐고 있던 것을 다 내려놓습니다. You out down all the things that you had in your hands. 그러나 But... 기도 후에 내려놓은 것을 다시 가져간다면 If you take back the things you had after you had prayed 내 손은 나는 다시 무거워질 수밖에 없습니다. your hand will have to be heavy again. 예수님의 손에 올려드리세요. Put your hand on Jesus’ 나는 가벼워지고 예수님은 많은 사람을 이롭게 하실 것입니다. you will become lighter and Jesus will make many people beneficial. 예수님께 드리세요. Give it to Jesus 이것은 예수님께 받기만 해온 일반적인 기독교인들의 모습과는 많은 차이가 있고 도전적이 말입니다. This is a challenging word which is different to what general Christians do. Only receive from Jesus. 예수님께 드리면 무언가를 이루시리란 믿음은 창조적인 믿음입니다. A Creative faith is when you have a faith which believes that if you give something to Jesus, he will make something out of it. 받기 위해 드리는 이기적인 것이 아닙니다. It is not giving just to receive in a selfish way. 예수님 이것을 드립니다. Jesus I give this you. 당신의 필요를 위해 써주세요!! Use it for what you need!! 다시 한번 더 강조하여 말씀드립니다. I’ll emphasize it more. 계산하지 마시고 여러분이 가진 것 그것을 예수님이 예수님 자신을 위해서 쓰시라고 내어 놓으십시오!! Don’t calculate, and give everything you have to Jesus and give it to Him for only He to use. 이 창조적인 믿음이 5000명을 먹이는 위대한 사람을 만들 것입니다. This creative faith will make a person who feeds 5000 people. 3. 감사드리는 손 3. A hand that gives thanks. 우리는 지난 4주간 감사에 관한 여러 가지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그중 감사는 결과가 아니라 시작이라는 말씀을 기억 하실 것입니다. For the last 4weeks we have been talking about thanks giving and you would remember that thanks giving is not a result but a start. 5000명을 먹인 기적은 예수님의 손에서 이루어졌습니다. The miracle that feed the 5000 started in Jesus’ hand. 예수님은 어떤 절차에 의해서 5000명을 먹이시는 기적을 일으키셨습니다. Jesus used an order to make the miracle of feeding the 5000 to happen. 예수님이 5000명을 먹이시기 먼저 하신 일이 무엇일까요? What did Jesus first do to feed the 5000? 그것은 감사를 드리는 것이었습니다. That was to give thanks. 떡덩이는 다섯 개, 물고기는 겨우 두 마리인데 어떻게 5000명이나 먹는단 말입니까? He had only 5 barley bread and 2 fish but how did he feed the 5000? 어떤 손이기에 나누기만 하면 생겨난단 말입니까? What kind of hand does he have to make bread when he halves it? 그건 바로 감사의 마음으로 나누는 손입니다. It was a hand sharing with a thanking heart. 한번 그때의 상황을 상상해 봅시다. Let’s imagine that situation. 예수님이 일인분의 떡과 물고기를 나누어 만드시려면 짧게 잡아서 10초의 시간이 필요하다고 가정해 봅시다. Let’s say that Jesus took about 10 seconds to make the amount of food for 1 person. 그러면 5000번째 사람이 그것을 먹으려면 50000초 즉 13시간을 기다려야 합니다. Then the 5,000th person would have to wait 50,000seconds which is 13 hours to get his meal. 뿐만 아니라 13시간의 예수님의 손노동도 문제가 됩니다. Not only that, 13 hours of labour would be problem for Jesus. 성경은 그 시간을 이렇게 설명합니다. This is how the bible say that time. 마가 6장 35절 때가 저물어가매 제자들이 예수께 나아와 여짜오되 이곳은 빈 들이요 때도 저물어가니 By this time it was late in the day, so his disciples came to him. “This is a remote place,” they said, “and it’s already very late. 마가 6장 44-47의 말씀 떡을 먹은 남자가 오천 명이었더라 The number of the men who had eaten was five thousand. 예수께서 즉시 제자들을 재촉하사 자기가 무리를 보내는 동안에 배 타고 앞서 건너편 벳새다로 가게 하시고 Immediately Jesus made his disciples get into the boat and go on ahead of him to Bethsaida, while he dismissed the crowd. 무리를 작별하신 후에 기도하러 산으로 가시다 저물매 배는 바다 가운데 있고 예수는 홀로 뭍에 계시다가 After leaving them, he went up on a mountainside to pray. When evening came, the boat was in the middle of the lake, and he was alone on land. 이 말씀으로 미루어보면 “저물어갈 때부터 저녁때 까지니까” 길어야 2시간입니다. 거기에다 나누는 시간, 거두는 시간, 무리들을 보낸 시간이 거기에 포함되니까 정말 길게 잡아야 1시간 30분입니다. If we think about it, from late in the day to evening it would take less than 2hours and if we take out the time in which they distributed and gathered the food and sending everyone home, it would’ve taken less thank 1hour and a half. 그럼 어떻게 1시간 30분 만에 5000명을 먹일 수 있을까요? then how did Jesus feed 5000 people in 1and a half hours? 예수님은 먼저 first, Jesus 이렇게 미리 명하셨습니다. had already demanded. 5000명을 50명 100명씩 나누어 앉히라고 하셨습니다. He told the 5000 people to sit in groups of 50’s and 100’s 마가 6장 39-40 제자들을 명하사 그 모든 사람으로 떼를 지어 푸른 잔디 위에 앉게 하시니 떼로 혹 백씩, 혹 오십씩 앉은지라 And He commanded them all to recline by groups on the green grass. And they reclined in companies of hundreds and of fifties. 그러면 대충 계산해보겠습니다. If we estimate. 50명 무리=> 50팀, 50groups => 50 people 100명 무리=> 25팀 25 groups => 100 people 이렇게 가정해 봐도 최소 팀만 75개 팀이 됩니다. if we guess it like this there will be at least 75 groups. 즉 50명 혹은 100명이 들어가는 식당 75개 업소가 동시에 1시간 30분 동안 식사를 다 마칠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요? So, how do 75 restaurants which contain 50 or a hundred people, finish eating in 1 and a half hours? 개개의 식당에서 미리 준비한 식사를 10명 내지는 20명의 직원이 빠르게 나눠줘야 가능할 수 있습니다. It will be possible if each restaurant serves with 10~20 people, the food they had already prepared. 그러므로 5000명을 한시간 30분만에 먹이려면 50명 식당의 직원 500명과, 100명 식당의 직원 500명 총 1000명이 동시에 서비스해야 가능 하다는 이야기입니다. 이제 답이 나왔습니다. so in order to feed 5000 people in 1 and a half hours you will need 500 people in the restaurant of 50 and 500 in the restaurant of 100, So, 1000 people have to serve at the same time. 예수님으로 비롯되어 나누어진 떡과 물고기는 12제자들에게 나누어졌고 제자들은 적어도 75개 무리들에게 또 나눕니다. The food that was shared from Jesus was distributed to the 12 disciples. And the disciples distributed it to the 75 groups 그리고 거기에 앉은 사람들도 서로 나눕니다. And the people in the groups also distributed among themselves. 이제 이해가 되십니까? do you understand now? 감사함으로 나누는 손을 가진 사람이면 누구에게나 동일한 기적이 일어났다는 것 이외에는 이 기적을 설명할 방법이 없습니다. everyone that has the hands that give thanks will make the same miracle that happens. And there is no way to explain it 왜냐하면 성경에서는 떡과 물고기가 하늘에서 각사람 앞으로 떨어진 것이 아니라 나눔으로서만이 이런 일이 일어났다고 말씀했기 때문입니다. Because the bible doesn’t tell that the food fell from the sky but feed them through sharing. 여러분 감사의 손 everyone’s thanking hands. 나눔의 손은 5000명을 먹이는 기적을 일으킴을 잊지 마십시오. Don’t forget that sharing hands can feed 5000 people. 과연 감사는 아무리 나누어도 부족함 없이 생겨나는 신비한 것입니다. Thanks giving is a mysterious way that never runs out even if you share. 떡을 가지사 He took the loaves; 감사하신 후 having given thanks, 나누셨습니다. He distributed 세상에서 기적을 만드는 손은 따로 없습니다. 바로 감사드리는 손입니다. 감사드릴 때 나눌 수 있습니다. There is no other hand that produces a miracle than a thanking hand. When you give thanks you will share. 결론 입니다. this is the conclusion. 5000명을 먹이는 인재가 되려면 “남을 잘되게 하리라”는 철학을 가져야 합니다. If you want to become a person who feeds 5000 people we need to have a philosophy to make others succeed. 다른 말로는 “나먹고 나 잘 살겠다”는 철학으로는 안 된다는 것입니다. another words, it does not possible philosophy that is I’ll eat to survive will not work 여러분 모두 부자 되시기 바랍니다. I hope everyone will become rich. 그러나 부자 돼서 남 주시기 바랍니다 But become rich and give to others. 5000명뿐만 아니라 5만명 먹이시는 사장님이 나오시길 주의이름으로 축원합니다. I hope that there will become a person who feeds not only 5000 but 50,000 people. 기도드리겠습니다. let’s pray 오천명을 보시고 너희가 먹을 것을 주라고 하신 하나님. Go who told us to give others something to eat 오늘도 그 말씀 여전히 저희에게 명하시면서 그 어떻게 하면 되는지를 말씀해주신 하나님 감사합니다. Thank you for still telling us to do so and teaching us the way. 내 것을 기꺼이 주는 손 예수님께 드리는 손 감사로 나누는 손이 되게 하옵소서 Let us share with a hand that gives, that give to Jesus and that shares. 예수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We prayed in Jesus’s name. Amen. 박성열 목사(뉴질랜드 예수찬양교회)
911: Christians Answering the Call10 2002-03-15 09:42:10 read : 8 내용넓게보기. 프린트하기 제목 설교자 Bishop Terry M. Owens 성경 Ephesians6:11-13 참고사항 Maranatha Church of God 설교내용 This week America as we have known her took a dramatic and tragedy change of course a
911: Christians Answering the Call10 2002-03-15 09:42:10 read : 8 내용넓게보기. 프린트하기 제목 설교자 Bishop Terry M. Owens 성경 Ephesians6:11-13 참고사항 Maranatha Church of God 설교내용 This week America as we have known her took a dramatic and tragedy change of course as terrorists attacked the financial, military and governmental nerve centers of our great nation. Secretary of State Colin Powell has identified Osama bin Laden, a leader of a fanatical Muslim group, as the prime suspect in orchestrating this reign of terror. I am sure we all have felt a wide range of emotions. From disbelief, as if watching something out of a Hollywood movie as the two planes struck what was the World Trade Center and the Pentagon, to horror as we watched the buildings collapse, to sympathy as the stories of families waiting for their mothers and fathers, brothers and sisters, aunts and uncles to come home when deep down we know most will not, to anger for those involved in this tragedy and other acts of terrorism to be brought to swift justice. My emotions have run the gamut. America has drawn closer this week. Although a nation of diversity, we have pulled together, united in common cause. Setting aside for the most part political differences, we stand as one against this evil that has expressed itself on our shores. Continually through this ordeal that is not over yet, we have rallied together, prayed for the nation and for those who have died, innocent victims of the madness of some minds. President Bush quoted from Psalm 23, though we walk through the shadow of death, we fear no evil. Before I get into the message, I would like to share with you the Pledge of Allegiance that Red Skelton said he learned from his schoolteacher as a boy. I - - Me; an individual; a committee of one. Pledge - - Dedicate all of my worldly goods to give without self-pity. Allegiance - - My love and my devotion. To the Flag - - Our standard; Old Glory ; a symbol of Freedom; wherever she waves there is respect, because your loyalty has given her a dignity that shouts, Freedom is everybody’s job. United - - That means that we have all come together. States - - Individual communities that have united into forty-eight great states. Forty-eight individual communities with pride and dignity and purpose. All divided with imaginary boundaries, yet united to a common purpose, and that is love for country. And to the Republic - - Republic--a state in which sovereign power is invested in representatives chosen by the people to govern. And government is the people; and it’s from the people to the leaders, not from the leaders to the people. For which it stands One Nation - - One Nation--meaning, so blessed by God. Indivisible - - Incapable of being divided. With Liberty - - Which is Freedom; the right of power to live one’s own life, without threats, fear, or some sort of retaliation. And Justice - - The principle, or qualities, of dealing fairly with others. For All - - For All--which means, boys and girls, it’s as much your country as it is mine. And now, boys and girls, let me hear you recite the Pledge of Allegiance: I pledge allegiance to the Flag of the United States of America, and to the Republic, for which it stands; one nation, indivisible, with liberty and justice for all. Since I was a small boy, two states have been added to our country, and two words have been added to the Pledge of Allegiance: Under God. Wouldn’t it be a pity if someone said that is a prayer, and that would be eliminated from schools, too? We are a nation that was founded on Judeo-Christian principles, principles that have sought to include not exclude, and principles which have sought to bring people together not to divide. Principles that have the love of Christ not the seething hatred that causes people to blow up planes loaded with innocent victims and places of work. It is time for the Church to rise up and answer the call of this hour. It is time for the church to start a revolution, not of hatred of a revolution that mirrors the life of Christ in all of our actions, in all of our deeds. We have been given the 911 calls, a wake-up call, to respond to a world searching for answers to questions that seem to have no answer. Amidst the hopelessness of the moment, there is a sound of hope that the Church can bring to bear in the darkness of the hour, when people are asking the fundamental questions of life, searching for answers in the chaos of the moment. It is time the sleeping giants of faith be awaken from their slumber and called into action. Some have said this is a holy war and those who know the Bible understand behind these actions lies the diabolical work of Satan and his workers. It is a spiritual battle manifested through humans plunging people’s lives into despair. Ephesians 6:11-13 tells us For our struggle is not against flesh and blood, but against the rulers, against the authorities, against the powers of this dark world and against the spiritual forces of evil in the heavenly realms. Bin Laden and those associated with his reign of terror need to be brought to justice but let us not forget whom our struggle is with and how we can and should respond to the world around us. As I watched the plane crash into the second tower, as I thought of the lives of the people in the plane who saw their fate, as I thought of their final moments and the hopelessness which was there, the senselessness of it all, I am reminded of the words of Paul in Romans 8:27-29 And we know that in all things God works for the good of those who love him, who have been called according to his purpose. There is no good done in their death, the good that will be done will come from our lives. In the tragedy of this past week, I hear the sound of hope coming through louder than ever, do you hear it? As I watch rescuers stand pulling debris from the ground, as I listen to those who have worked away and found no survivors I am reminded of those who stood in Jesus day at the foot of a cross. They had believed in the ministry of Jesus then they came to a place of death, a place of crucifixion and in the moment when Jesus hung suspended between heaven and earth their hope had drained out, many had fled, given up. What good could come from that moment? What good? There was a sound of hope when Jesus cried out from the Cross-, “It is Finished.” Do you hear that sound of hope, it is found in an Old Rugged Cross a place of death which has now become a place of hope for on the Cross Jesus battled against Satan and took back the keys to death and the grave. Christianity is a message of hope to a hopeless world, there is something beyond today, there is something worth living for, there is something which is keeps on going on even in the face of disaster, even during the storms of life, even when it looks hopeless, there is a sound of hope and it is growing even stronger as Christians respond to the 911 call echoing not only throughout this nations but the world. As I listened to people on CNN speak of the hope they held for their loved ones to be found in the twisted wreckage which was the World Trade Center and the gaping whole that broken up the Pentagon I thought of Mary going to the tomb to finish the burial process with Jesus. When she arrived the stone was rolled away and an angel told her, “He is not here, He is risen.” The sound of hope began to resound. You see, hope is found in an empty tomb for what Jesus said about Himself and what He told of the Christian life is true. Do you hear the sound of hope? In this room, for those of us who know Jesus Christ, we have a message that cannot only bring comfort to those who are living; it can bring help and peace in our present time of danger and uncertainty. How many of you this week have thought, oh, if I could only do something. If I were in New York I could have helped them dig, or put myself to use helping others. You can. Not in New York, you can right here in Seattle. The sound of hope is heard at the foot of an Old Rugged Cross and at the entrance to an empty tomb. Not only there, the sound of hope is heard in the lives of men and women who have given themselves wholeheartedly to pursue the purpose of God. As much as I am proud to be an American and how I stand united with our country in our hour of need, I am even more proud to be a Christian and I want to stand as a Christian reaching out to those who are caught in despair, lost, in need of someone to show them the way. If bin Laden could have been reached as a child, youth or young adult, and shown the love of Christ in a practical sense, we would not be hearing this sermon today. I wonder how many more bin Laden’s we will find in the world today? Digging through the wreckage of the world trade center is a daunting task because more likely than not, it will at this stage only yield is buried dead. Digging through the wreckage of humanity offers much greater hope when we dig with the message of Jesus for there is no pit that is so deep that Christ’s arm is not deeper still to lift them from the wreckage and set their feet on solid ground. This is the kind of revolution I want to start, this is the kind of answer I want to bring to that 911 call, this is the Christian response to the tragedy that is in our yard. It will never be like it was before, America has been changed forever. It should never be as it was before in the church, we need to respond and be changed forever. Who in this place will answer the call? Who in this place is going to invest themselves into a life saving ministry? It might be working with children on Saturday morning, or helping with the free senior luncheons we are going to start next month. It could be taking over the ministry of The Edge Café so people can fellowship after the Sunday services, or starting an ESL, English as a second language, or starting a ministry for after school tutoring helping students to excel in their class work. Finding opportunities to share the sound of hope with others and be the example they need to see Christianity does work because it is working in you. The worship team is coming and we are going to sing God bless America. Why does God bless America, why does God bless you? Isn’t it so you can turn around and share that blessing with someone else? If God is stirring your heart to action, and you may not even know yet what that action might be, but if you are being stirred, I want to encourage you to come and join with other revolutionaries here at the front. The American Revolution brought freedom to a nation, the Christian Revolution is going to bring spiritual freedom to the individual, and only then will we see terrorism ebb. Who will be a revolutionary with me? altar 911 : 그리스도인이 전화 응답 10 2002-03-15 09:42:10 읽기 : 8 내용 넓게보기. 및 연락처 프린트하기제목 설교자 주교 테리 M. 오웬 성경 Ephesians6 : 11-13 하나님의 참고 사항 마라나타 교회 설교 내용 우리는 테러리스트가, 금융 군사 및 정부의 신경 센터를 공격 그녀는 물론 극적인과 비극의 변화를했습니다 알려진대로 이번 주 미국 우리 위대한 나라의 콜린 파웰 국무 장관은 광신적 무슬림 단체의 지도자 오사마 빈 라덴을이 공포의 통치를 조율하는 주요 용의자로 확인했다. 우리 모두가 다양한 감정을 느꼈습니다. 불신에서 마치 두 비행기가 할리우드 영화에서 무언가를 보는 것처럼 마치 세계 무역 센터와 국방부가 무엇인지, 건물이 무너지는 것을 보면서 공포에 떨고, 어머니와 아버지를 기다리는 가족의 이야기에 동정심을 느끼고, 형제 자매 여러분, 이모들과 아저씨들은 우리가 가장 깊이 몰랐을 때 집에 돌아와서이 비극과 다른 테러 행위에 연루된 사람들에게 신속한 정의를 가져 오도록 분노합니다. 내 감정은 색 영역을 실행했습니다. 미국은 이번 주에 가까워졌다. 다양성의 국가이지만 공통의 원인으로 연합했습니다. 대부분의 정치적 차이를 제외하고, 우리는 해안에 나타난이 악에 맞서 싸운다. 아직 끝나지 않은이 시련을 통해 우리는 함께 모여 나라를 위해, 그리고 어떤 사람들의 정신의 광기를 희생 한 무고한 희생자들을 위해기도했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시편 23 편에서 인용했지만, 우리는 죽음의 그림자를 밟아도 악을 두려워하지 않습니다. 메시지에 들어가기 전에 Red Skelton이 소년 교사로부터 배웠다고 주장한 충성의 서약을 여러분과 나누고 싶습니다. 나-나; 개인; 하나의위원회. 서약--내 동정심이없는 모든 세상의 물건을 바치십시오. 충성--내 사랑과 헌신. 깃발에--우리의 표준; 오래된 영광; 자유의 상징; 당신의 충성심이 그녀에게 외치는 품위를 부여했기 때문에, 그녀가 존경하는 곳이면, 자유는 모든 사람의 일입니다. 유나이티드--우리 모두가 모였다는 뜻입니다. 주 –-48 개 주로 통합 된 개별 커뮤니티. 자부심과 존엄성 및 목적을 가진 48 개의 개별 커뮤니티. 모두 상상의 경계로 나뉘어 있지만 공통의 목적으로 통일되어 국가에 대한 사랑입니다. 그리고-공화국은-국민이 통치하도록 선택한 대표들에게 주권을 투자 한 국가이다. 정부는 국민입니다. 그것은 지도자에서 사람들로가 아니라 사람들에서 지도자로입니다. 그것이 바로 하나의 국가-하나의 국가-의 의미로, 하나님의 축복을 받았습니다. 불가분--나눌 수 없습니다. 자유와 함께-자유입니다; 위협, 두려움 또는 어떤 종류의 보복없이 자신의 삶을 살 수있는 권리. And Justice--다른 사람들을 공정하게 대하는 원칙 또는 특성. 모두를 위해--모두를 위해, 그것은 남자와 여자를 의미합니다. 그리고 이제, 소년 소녀 여러분, 여러분이 충성의 서약을 외우는 것을 들려 드리겠습니다 : 나는 미국 국기와 그것이 서있는 공화국에 충성을 맹세합니다. 자유와 정의를 모두 갖춘 분열 할 수없는 한 나라. 제가 어렸을 때부터 두 나라가 우리나라에 추가되었고, 두 단어가 충성 서약에 추가되었습니다. 누군가기도라고 말하면 학교에서 제거 될 수 있다는 것이 유감스럽지 않습니까? 우리는 유대-기독교 원칙들, 배제하지 않으려 고 노력했던 원칙들, 그리고 사람들을 나누지 않기 위해 모색 한 원칙들에 기초한 국가입니다. 사람들이 무고한 희생자와 일터로 가득 찬 비행기를 폭파시키는 증오가 아닌 그리스도를 사랑하는 원리. 교회가 일어나서이 시간의 부름에 응답 할 때입니다. 교회가 모든 행동과 모든 행동에서 그리스도의 생명을 반영하는 혁명에 대한 증오가 아닌 혁명을 시작할 때입니다. 응답이없는 것 같은 질문에 대한 답변을 검색하는 세계에 응답하기 위해 모닝콜 인 911 전화를 받았습니다. 순간의 절망 속에서 사람들이 삶의 근본적인 질문을하고 순간의 혼란에 대한 해답을 찾을 때, 교회가 시간의 어둠 속에서 견딜 수있는 희망의 소리가 있습니다. 잠자는 신앙의 거인들이 잠에서 깨어나서 행동해야 할 때입니다. 어떤 사람들은 이것이 성전이라고 말했으며, 성경을 아는 사람들은 이러한 행동의 배후에 사탄과 그의 일꾼들의 악마적인 일이 있다고 이해합니다. 사람들의 삶을 절망에 빠뜨린 인간을 통해 나타나는 영적 싸움입니다. 에베소서 6 장 11-13 절은 우리에게 투쟁은 육과 피에 대한 것이 아니라 통치자, 권위에 대한,이 어두운 세상의 권세와 하늘의 악의 영적 세력에 대항하는 것이라고 말합니다. 빈 라덴 (Bin Laden)과 그의 테러 통치와 관련된 사람들은 정의를 가져와야하지만 우리의 투쟁이 누구인지, 우리가 주변 세계에 어떻게 대응해야하는지 잊지 말아야합니다. 비행기가 두 번째 탑으로 추락하는 것을 보면서 나는 그들의 운명을 본 비행기 안에서 사람들의 삶을 생각하면서 마지막 순간과 그곳에 있었던 절망, 그 무의미 함을 생각했습니다. 로마서 8 : 27-29에 나오는 바울의 말씀을 생각 나게합니다. 그리고 우리는 하나님 께서 모든 일에서 그분의 목적에 따라 부름받은 그분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유익을 위해 일 하신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그들의 죽음에는 선한 것이 없으며, 행해지는 선은 우리의 삶에서 나올 것입니다. 지난주 비극에서 희망의 소리가 전보다 더 크게 들린다 고 들립니까? 내가 구조자들이 땅에서 잔해물을 잡아 당기는 것을 지켜 보면서, 내가 일을하고 생존자를 발견하지 못한 사람들의 말을 들으면서 예수님의 십자가 기슭에 서 있었던 사람들을 생각 나게합니다. 그들은 예수의 사역을 믿었고, 죽음의 장소, 십자가에 못 박히는 장소에 왔습니다. 그리고 예수가 하늘과 땅 사이에 매달린 순간에 그들의 희망이 사라졌고 많은 사람들이 도망 쳤습니다. 그 순간부터 무엇이 좋을까요? 무슨 일이야? 예수 께서 십자가에서 부르짖 으 셨을 때 희망의 소리가 들렸습니다.“다 이루었습니다.”여러분은 희망의 소리를 들었습니다. 구약의 십자가에서 죽음의 장소가 발견되었습니다. 십자가에서 예수께서는 사탄과 싸우셔서 죽음의 열쇠와 무덤을 되찾아 주셨습니다. 기독교는 희망없는 세상에 대한 희망의 메시지입니다. CNN의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으면서 세계 무역 센터였던 꼬인 잔해와 펜타곤을 깨뜨린 격차에서 발견 된 사랑하는 사람들에 대한 희망에 대해 말하면서 마리아가 무덤으로 가서 예수님과의 매장 과정. 그녀가 도착했을 때 돌이 굴려지고 천사가 그녀에게 말했다.“그는 여기 계시지 않고 부활하셨습니다.”희망의 소리가 울려 퍼지기 시작했습니다. 예수 께서 자신에 대해 말씀하신 것과 그리스도인의 삶에 대해 말한 것에 대한 희망은 빈 무덤에 있습니다. 희망의 소리가 들립니까? 이 방에는 예수 그리스도를 아는 사람들을 위해 살아있는 사람들에게 위로를 가져올 수없는 메시지가 있습니다. 현재의 위험과 불확실성에 도움과 평화를 가져올 수 있습니다. 이번 주에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오, 내가 무언가를 할 수만 있다면 내가 뉴욕에 있었다면 그들이 파 내도록 도와 주거나 다른 사람들을 돕는 일을하도록 할 수있었습니다. 할 수 있습니다. 뉴욕이 아니라 바로 시애틀에 있습니다. 희망의 소리는 Old Rugged Cross의 발자국과 빈 무덤 입구에서 들립니다. 거기에서뿐만 아니라 하나님의 목적을 추구하기 위해 온 마음을 다한 남녀들의 삶에서 희망의 소리가 들립니다. 내가 미국인이 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필요한 시간에 우리 나라와 연합하는 방법은 기독교인이되어 더욱 자랑스럽고 절망에 빠진 사람들에게 다가가는 그리스도인으로 서기를 원합니다. 길을 보여줄 누군가가 필요하다. 빈 라덴이 어린이, 청소년 또는 청년 성인이되어 실질적인 의미에서 그리스도의 사랑을 나타내었다면 오늘이 설교를 듣지 못할 것입니다. 오늘 세계에서 얼마나 많은 빈 라덴을 찾을 수 있을지 궁금합니다. 세계 무역 센터의 잔해를 파는 것은 어려운 일이지만,이 단계에서는 수율 만 죽게 될 것이기 때문이다. 인류의 잔해를 파는 것은 우리가 예수의 메시지와 함께 파낼 때 훨씬 더 큰 희망을 제공합니다. 왜냐하면 그리스도의 팔이 여전히 잔해에서 벗어나서 발을 단단한 땅에 올리지 않을 정도로 깊은 구덩이가 없기 때문입니다. 이것은 제가 시작하고 싶은 혁명의 일종입니다. 이것은 제가 911 부름에 가져오고 싶은 일종의 대답입니다. 이것은 우리 마당에있는 비극에 대한 기독교의 반응입니다. 그것은 전과 같지 않을 것입니다. 미국은 영원히 바뀌 었습니다. 그것은 교회에서 예전과 같지 않아야하며, 우리는 영원히 반응하고 변화해야합니다. 이 장소에서 누가 전화를받을 것입니까? 이 장소에서 누가 생명을 구하는 사역에 투자 할 것입니까? 토요일 아침에 아이들과 함께 일하거나 다음 달에 시작할 무료 노인 급식을 도울 수 있습니다. The Edge Café의 사역을 장악하여 사람들이 일요일 예배 후에 교제를하거나 ESL, 영어를 제 2 언어로 시작하거나 방과 후 사교육을 위해 사역을 시작하여 학생들이 수업 시간에 뛰어나도록 도울 수 있습니다. 희망의 소리를 다른 사람들과 공유 할 기회를 찾고 그들이 당신 안에서 일하고 있기 때문에 기독교가 효과가 있음을보아야 할 모범이 되십시오. 예배 팀이오고 있으며 우리는 미국을 축복하는 신의 노래를 부를 것입니다. 신은 왜 미국을 축복합니까, 신은 왜 당신을 축복합니까? 당신이 돌아 서서 그 축복을 다른 사람과 나눌 수 있도록 그렇게하지 않습니까? 하나님 께서 당신의 마음을 행동으로 움직이고 계시다면, 그 행동이 무엇인지 아직 알지 못할 수도 있지만, 당신이 감동을 받고 있다면, 저는 여러분이 이곳 앞에서 다른 혁명가들과 함께 참여하도록 격려하고 싶습니다. 미국 혁명은 한 국가에 자유를 가져 왔고, 기독교 혁명은 개인에게 영적인 자유를 가져올 것입니다. 그리고 나서야 테러가 일어날 것입니다. 나와 함께 혁명가는 누구입니까? 제단
A Beautiful Success(아름다운 성공)/ Genesis 45:1-15(창45:1-15)/ 2006-11-20
A Beautiful Success(아름다운 성공) Genesis 45:1-15(창45:1-15) A BEAUTIFUL SUCCESS Genesis 45: 1-15 An extremely popular MBC television series in Korea, called “Success Era,” concluded this past season with an episode about professional woman golfer Se-ri Pak as the grand finale. This program was started in November of 1997—in the midst of the great Asian financial crisis that led to IMF bailout in Korea—to give a sense of hope and courage to the despairing and dejected people of Korea. As its pilot episode, “Success Era” featured stories about late Ju Young Chung, CEO of Hyundai Group, and Ja Kyung Ku, the Honorary CEO of LG Korea to give inspiration to the masses that were reeling from the effect of a massive financial crisis. As featured subjects in “Success Era,” 198 people from all strata of society, who have shown particular distinction and renown in succeeding in life, were selected. These 198 people shared a common theme throughout their lives: Their lives had been pocked marked with and scarred by countless obstacles, tribulations, or tragedies. Insufficient scholastic background, physical disabilities, poverty, discrimination against women—all these were some of the obstacles that these people had to overcome in order to succeed in life. The personality with the highest viewer rating—a rating of 28.7% prime time—was fashion designer Andre Kim. During a fan poll, that asked viewers which inspirational personality they would like to see again, late Hyundai CEO Ju Young Chung took first place. Noted celebrities and personalities, such as actor Sung Ki Ahn, Chancellor of Korea University Joon Yup Choi, and CEO of Nongshim Foods Choon Ho Shin, did not appear on this program because they refused to acknowledge the fact that their life story was one of success. The desire to succeed—perhaps it is one the basic instincts inherent in all human beings. Nowhere in this world can we find someone who is willing to fail. Yet, there are remarkable differences in opinion regarding the definition of success. What constitutes success? An entrepreneur will tell you that success is defined as greatest net profit. An entertainer will tell you that success is defined as garnering as much fan support and love as possible, while maintaining a sky-high popularity rating. An athlete will tell you that winning games—and ultimately championships—is the essence of success. A studious student will tell you that success is believed to be gaining admission to a college or university of his choice and graduating with a good grade. And a pastor will tell you that success is construed as having the highest possible ABC rating—Attendance, Building, as in having a sizable infrastructure to conduct service, and Cash, as in the amount of offerings made by the congregation. However, are these externally visible gauges the only true indicators of success? In this world, there are accomplishments that we, as humans, may consider to be successes while God Himself may hold contrary views. There are dishonorable, filthy successes. There are tainted successes that not only destroy those in pursuit, but also negatively impact those around them. A representative case of a filthy success may be an election victory in a political campaign, where mudslinging, illegal shortcuts, defamation, and slandering played a crucial role in victory. Around us, there are too many people who are willing to resort to any means available, regardless of ethics or morals—thus lending a true credence to the phrase “end justifies the means”—in pursuit of this scarred glory, the deplorable and dishonorable success. First place does not necessarily equate to success. There is only one first place; hence, as logic concludes, only one person who can claim to be the best—erstwhile countless number of people may have strove and gave their all to be the best. Do we count the one in the first place as the only one that succeeded while we discount everyone else as failures? Being the best—and holding the distinction as being in the first place, however, is not eternal. No matter how high a peak we may have conquered to be the number one, at some point in the near future, we must vacate that apex—for someone else will always succeed over and surpass us. Like a mountain climber who conquered a mountain peak, we must come down from the apex some point in our lives; hence, first place and the top place are not eternal. Likewise, we cannot consider ourselves to be successful on the account of money, power, or fame. Because true happiness is not a result of some contest, an item subject to grade. Because true happiness is not determined by money, power, or fame. Therefore, our success must be a thing of beauty, an item of cleanliness instead of something that is tainted and contaminated with impurities. Then what is a pure, beautiful success? What is a true success for us, as Christians? In finding an answer to this question, I would like to research into the success story of Joseph. The legendary story of Joseph’s success is a true, shining example of a pure, beautiful success. First, a beautiful success is a success that realizes God’s will and intent. Joseph was a man sacrificed due to his brothers’ envy and jealousy. As the last born, he was a subject of his father’s preferential and spoiling treatment; furthermore, overt boasting of his dreams brought on great hatred from his older brothers. Joseph was eventually sold to Egypt as a slave—and the tribulations and pains felt by Joseph during slavery is indescribable and inexpressible. In a foreign country, he had to crawl from the bottom. Joseph became the overseer of the estate of General Potiphar; however, by resisting the sexual advances of Potiphar’s wife, Joseph was imprisoned. All of you probably know, quite well, how Joseph overcame all these obstacles and tribulations in becoming the second highest ranking man in Egypt, behind the Pharaoh, as the prime minister of Egypt, the overseer of all national affairs—and the ruler of all but the one. The important thing to remember is that Joseph interprets and construes all his success in the land of Egypt as a success that will realize God’s will and intent. Joseph clearly delineates this fact when meeting with his brothers after his travails in Egypt—his brothers, whom, out of their hatred, tried to kill Joseph and eventually exiled him to a foreign land, away from the protective umbrella of his parents. Take a look at verses 5 through 8 of today’s scripture. “But now, do not therefore be grieved or angry with yourselves because you sold me here; for God sent me before you to preserve life. For these two years the famine has been in the land, and there are still five years in which there will be neither plowing nor harvesting. And God sent me before you to preserve posterity for you in the earth, and to save your lives by a great deliverance. So now it was not you who sent me here, but God; and He has made me a father to Pharaoh, and lord of all his house, and a ruler throughout all the land of Egypt.” The reason for the beauty and effervescence of Joseph’s success lies in his belief that the course of his life is a result—or providence—of realizing the holy will and script of God. Everyone—do you wish your success to be the bright, shining and beautiful success? Then ask of God’s intent towards you—about what He has in mind for you. No matter what you do—whether you earn money, go to work, study, or anything else, grab and hold onto God’s intent, of what He is trying to accomplish through you. In Matthew 6, verse 33, Jesus promised, “But seek first the kingdom of God and His righteousness, and all these things shall be added to you.” If our lives are engulfed in the divine task of realizing God’s will, this alone will be enough to make our lives a success. An owner of a tennis club was cleaning up the locker room by picking up used towels after a group of high school students used his club to work out. The owner cleaned the locker room, putting all towels in a basket, without much thought and out of habit; yet, his friend, who had been watching all along, asked a very profound and meaningful question. “Did you pick up the towels because you are the owner of this club, or are you a owner of this club because you pick up the towels?” Indeed this is an important question, for it delves in the very essence of our being, our existence in this world. Why do you do the work or things that you do? Do you do it because you have no choice—that the responsibility had been thrust upon you without a choice, and you have nothing but the option of carrying out your responsibilities? Or do you do it because you consider it a divine purpose—something that God has charged you to do and accomplish? Depending on how you answer this question, your success could either be crystalline or filthy. Second, the price of beautiful success usually entails efforts wrought with sweat, tears, and blood. In Korean, the word for gangs—a group of people who resort to violence as a way of living—is “Bulhandang.” The root of the word, derived from Chinese, has a deep meaning. The word “Bulhandang” means those who desire to make a living without shedding a droplet of sweat—in other words, those who wish to live without working or exerting efforts. Disciple Paul warned the people of Thessalonia by saying, “If anyone will not work, neither shall he eat.” (Thessalonians 3 :10). A filthy, decrepit success is one in which no sweat has been expended—in essence, a cheap accomplishment without a concerted effort. Why is lottery or gambling bad? Both aim at receiving a jackpot that does not require any effort or hard work. Joseph, after shedding all three liquids that humans can produce—sweat, tears, and blood—while exerting maximum effort, rose to the second highest position in Egypt. His accomplishment was not some jackpot, a thing of luck that did not require any work or effort. In order to realize his dream, Joseph had to work hard, often suffering great pain, in a foreign land. He had to fight through insufferable loneliness, the sudden, abrupt separation from his loved family, and had to start from the bottom in a foreign land that refused to recognize his status. But he trudged along, driving forth with a firm belief that one day, God will realize his dreams—and began constructing his life. Everywhere he went, he was recognized and lauded for his characteristic—honesty and diligence. In verse 5, chapter 39 of Genesis, the Bible states that once Joseph became the overseer of the estate that belonged to the captain of the guards of the Pharaoh, Potiphar, “the Lord blessed the Egyptian’s house for Joseph’s sake; and the blessing of the Lord was on all that he had in the house and in the field.” A diligence of one man brought unprecedented abundance and blessings for the entire household. Potiphar trusted Joseph so much that he left all affairs of the estate—minus what he himself ate for meals—up to Joseph. In Genesis, chapter 41, verse 38, it is stated that once Joseph started working under the Pharaoh, he earned such a trust from the Pharaoh that Pharaoh himself boasts to other servants, “Can we find such a one as this, a man in whom is the Spirit of God?” The secret to Joseph’s success was doing his best at all he did while having faith and trust in God. Joseph’s success is beautiful because it was gained through an investment of honest effort and hard work. True mountain climbers, those who truly know and appreciate the mountain, do not call their work “mountain climbing.” Rather, they refer to it as “mountain entering.” It is not mountain climbing—a competitive activity to climb higher and higher peaks, to determine who is the best—but a mountain entering, where one enters the mountain with humblest of hearts to enjoy what the nature has to offer. It is true. In order to enter the mountain, one must become small and low; likewise, in order to achieve a beautiful success, one must lower himself to the lowest position possible. Sir Roy Sission of England stated that the secret to success lay in the ‘Three Hs of Leadership.” The impetuses of success are humanity, humility, and humor. Joseph probably embodied all three characteristics; no doubt he was a humane man full of humility and a good sense of humor. The reason why the success story of Joseph shine so brightly and referred to it often is that relying on candor and commitment as his watchword, without the safety net of his loved parents and family, Joseph created something out of nothing. There is a beautiful story behind the creation of marathon, the event often referred to as “the flower” of the Olympic Games. A Greek soldier, in 490 BC, ran 26 miles, from the city of Marathon to Athens, in order to deliver the news of Athens’s triumph over Persia during the Battle of Marathon. This soldier, upon arriving in Athens, uttered one word—Victory!—before collapsing and dying of fatigue. When the Olympic Games were revived in 1896 in the West, a new event, a 26-mile running event called marathon was created to commemorate this soldier and his beautiful commitment. In order to carry out the task of delivering the news of victory to Athens, this soldier ran and ran for 26 miles, eventually giving his own life to accomplish the task. The sweat, tears and blood shed by those who gave their all to accomplish a task are objects of beauty. If you truly desire to succeed, sweat profusely. Always remember that beautiful success is realized after a hard day’s work—through great efforts and, sometimes, pain. Third, beautiful success always benefits and brings happiness to all those around them. A special characteristic of a beautiful success is that it always ends in a happy ending. Today’s scripture captures the reunion between Joseph, who accomplished a rare, extraordinary success in Egypt, and his older brothers, who brought such extraordinary pain and suffering to bear upon Joseph. Any other person, no matter that these people were his brothers—and with the exception of Benjamin, all were his step or half brothers—would have tried to exact some sort of revenges as a pay back for all those years of suffering and pain. But Joseph did not exact revenge nor held a grudge against his brothers. He did not repay evil with evil, going eye for an eye. Rather, he forgave, and responded to evil with good and kindness. After excusing all the servants and assistants, Joseph wept aloud—so loud that the Pharaoh in Egypt heard it—in front of his brothers. In verse 14, it is stated that he wept while hugging Benjamin—the sole full sibling of Joseph, meaning they had the same mother—and Benjamin did the same in hugging him back and crying. Joseph, in hugging and kissing each and every one of his brothers, cast away all blaming and grudging feelings from his heart. They reconciled dramatically. Through all this we can gain a sense of the warm humanity of Joseph. Not only did Joseph forgive his brothers, but he also interprets his exile to Egypt as God’s divine will and blessing, to rescue and save his people—the people who were on the verge of death from starvation and famine. Joseph had the faith that his success ended not merely in his own abundance and riches, but that his success hinged upon realization of God’s plan to bring happiness and salvation to all people around him. A beautiful success enables my success to benefit others. Therefore, a tarred success is one in which money, power and fame bring happiness and benefits to a select few and not to all people. The true discriminator of a beautiful and a filthy success rests here. How many people will benefit and be happy as a result of my success? Juxtaposed against this standard, our success can be beautiful, or it can be filthy and tarred. During this year’s World Series, the Arizona Diamondbacks defeated the New York Yankees and won the World Championship. The Diamondbacks attract our particular interest because they have a 22-year old Korean relief pitcher, Byung Hyun Kim. Kim became a subject of attention—as the possible goat should the Diamondbacks lose the series—after blowing a 2-run lead in the bottom of ninth inning with two outs—in both Games 4 and 5. However, since the Diamondbacks dramatically won Game 7, Kim’s mistakes were covered up and disappeared among the euphoria of Arizona victory. The interesting thing to note is that despite the two crushing, demoralizing defeats, no one on the Diamondbacks criticized Kim for losing two-run leads on two consecutive nights. Rather, they encouraged Kim by saying “losing is not your fault but our collective faults,” and “we believe in you.” Furthermore, even the Arizona fans cheered Kim on during Game 6, chanting “We want Kim!” and “We’ll be OK with Kim!” from the stands. After Game 7 Arizona victory, Kim had the following things to say to the reporters who interviewed him. “All this time, I played baseball by myself. Because I was a pitcher, the sense of self was more acute on the field because the game hinged upon the pitches that I made. I though all was well if I pitched well. But through this Series, I learned that my teammates are my family. We win as a team and we lose as a team.” Byung Hyun Kim finally understood the essence of team sports through the World Series. In Luke 6, verse 38, Jesus said that “Give, and it will be given to you: good measure, pressed down, shaken together, and running over will be put into you bosom. For with the same measure that you use, it will be measured back to you.” We are all neighbors, living together and next to each other. The true success can be defined as those accomplishments that not only benefit myself, but one that benefits the collective community and those around us. What is the wrong with those children who learn to think that the first place is the only definition of success? Such notion, when analyzed carefully, is a very selfish, self-serving one. By being in the first place, those children learn to benefit only themselves and seek to be the best for their own sake and happiness. A success that provides something for the neighbors, benefits others, and brings happiness to all people around us is a truly beautiful success. No matter what area you succeed in, I hope that your success can bring happiness and benefits to all those around you. Lastly, let’s think about Jesus with Joseph’s success story. By the secular standards, Jesus Christ was not a success. Everyone strives to be the number one in this world; however, Jesus finished last and became a failure. His Disciples, of whom He had great expectations, did not meet nor measured up to what Jesus expected of them; furthermore, they failed to understand Jesus’ true intent. Jesus was arrested, tortured, interrogated, and executed at the cross in the most vile, decrepit manner. In sum, He failed greatly. Did anyone fail so completely, by the world’s standards, in history of mankind? Yet, strangely, history does not view Jesus as a failure. Rather, the history views Jesus as its brightest, greatest, and most successful victor ever. Why so? It is because Jesus Himself demonstrated and carried out the three standards, the prerequisites, of beautiful success that I have mentioned above. Jesus was but a tool of God in carrying out the Herculean task of saving mankind. In order to carry out this task, and to realize God’s will, Jesus unsparingly shed His sweat, tears, and blood. He let His body be crucified on the cross and torn apart to meet God’s intent. Not only did Jesus meet God’s intent in saving mankind, he brought true happiness and benefits to all mankind, near and far, throughout the epoch of history. Do you want to see a demonstration of a beautiful success? Think of Joseph and Jesus. I pray in the name of our Lord that your successes will be beautiful, ones that benefit all your neighbors just as Joseph and Jesus’ success brought happiness and benefits to all mankind. I would like to conclude today’s sermon by sharing with you an excerpt from Ralph Waldo Emerson’s work. “To laugh often and much; to win the respect of intelligent people and the affection of children; to earn the appreciation of honest critics and ensure the betrayal of false friends; to appreciate beauty; to find the best in others; to leave the world a better place whether by a healthy child, a garden patch, or a redeemed social condition; to know even one life has breathed easier because you have lived. This is to have succeeded.” Pastor H. K. Kim
A Blessed Alternative(복된 선택)/ Revelation 21:4(계21:4)/ 2012-03-23
A Blessed Alternative(복된 선택) Revelation 21:4(계21:4) There shall be no more death, nor sorrow, nor crying. - Revelation 21:4 “다시 사망이 없고 애통하는 것이나 곡하는 것이…다시 있지 아니하리니” - 요한계시록 21:4 Imagine that a person was seriously ill and near death but then recovered. Recalling his experience, he says that recovering from the surgery that saved his life was extremely painful. But then he jokingly remarks, “Think of the alternative!” Even Christians sometimes say that. Yet what does that common jest imply? Is it better to endure the pain of this temporal world than to die and enter the eternal joys of heaven? We know that life in the coming world will be so much better than the life we now experience in this world. According to the apostle Paul, “To live is Christ, and to die is gain ... To depart and be with Christ ... is far better” (Philippians 1:21,23). Certainly we are thankful for material blessings and provisions from the Lord and all the meaningful relationships we experience here and now by His grace. But as Christians, let’s not even jokingly agree that the option of entering heaven is less desirable than surviving on this sin-cursed earth. We eagerly anticipate the joy of being with our Lord Jesus Christ in heaven (2 Corinthians 5:8). Someday “there shall be no more death, nor sorrow, nor crying. There shall be no more pain” (Revelation 21:4). What a blessed alternative! - 한 사람이 중한 병에 걸려 거의 죽을 뻔하다가 살아났다고 가정해 봅시다. 그는 자기의 경험을 말하면서 생명을 건지게 된 그 수술에서 회복할 때에 통증이 매우 심했다고 말합니다. 그리고 나서 “다른 방법을 써보세요” 하고 농담조로 말하는 것입니다. 그리스도인들도 흔히 이렇게 말합니다. 그러면 농담과 같은 이 평범한 말에는 어떤 뜻이 들어 있을까요? 한시적인 이 세상에서 아픔을 견디며 사는 것이 죽어서 영원한 천국의 기쁨으로 들어가는 것보다 낫다는 뜻인가요? 다가올 세상의 삶은 지금 이 세상에서 누리는 삶에 비하여 훨씬 더 좋다는 것을 우리는 알고 있습니다. 바울사도는 “내게 사는 것이 그리스도니 죽는 것도 유익함이니라…떠나서 그리스도와 함께 있을 욕망을 가진 이것이 더욱 좋으리라”(빌 1:21, 23)고 하였습니다. 물론 우리는 하나님의 은혜로써 우리가 지금 이곳에서 누리고 있는 주님으로부터의 물질적 축복과 섭리하심, 그리고 모든 귀한 인간 관계에 대해 감사를 드립니다. 그러나 우리 그리스도인들은 천국에 들어가는 것보다 죄로 물든 이 땅위에 사는 것이 낫다는 말에 농담으로라도 동의해서는 안됩니다. 우리는 천국에서 주 예수 그리스도와 만나는 기쁨을 간절히 사모하는 사람들입니다 (고후 5:8). 어느 날엔가 “다시 사망이 없고 애통하는 것이나 곡하는 것이나 아픈 것이 다시 있지 아니한다”(계 21:4)고 하였습니다. 얼마나 복된 선택입니까?
A Blessed Person(복 있는 사람)/ Psalms 1:1-3(시1:1-3)/ Pastor Heunggyu Kim(김흥규 목사)/ 2006-01-11
A Blessed Person(복 있는 사람) Psalms 1:1-3(시1:1-3) A Blessed Person Psalms 1:1-3 There is a special television program that aired on Korea’s Seoul Broadcast Service station to commemorate the 10-year anniversary of the station. Called “Duk Yi,” this program looked like it was made a long time ago. But on the International Channel of the cable TV, this program is aired every week. It is a story about a young girl named Guiduk, whose family members, except for her mother and one older brother, is all out of control. Her father is a dance instructor and a notorious free-spender. Her oldest brother is an ignorant hoodlum. To boot, her older sister takes away all blessings destined for her. But the viewers like this drama because of Guiduk. Despite all the difficulties, she succeeds, and the viewers get inspired watching her story. We call a person like Guiduk a good fortune. Because of her, happiness comes knocking on her family’s door. There are people in this world worthy of blessings. During this first worship service of the New Year, let’s think about whom should be blessed. Listen to today’s words, and become a blessed person yourselves. Psalms 1 acts as a prologue to the entire testament of Psalms. It contains the words that form the basis of rest of the 150 chapters of Psalms. Therefore, it comes before all the other chapters. Psalms 1 sharply contrasts a ‘blessed person’ and a ‘person without blessings.’ Those who are blessed walk the path of the righteous; those who are not walk the path of evil (verse 6). Psalms 1 introduces us to these two sharply different paths to choose from. Then who is this ‘blessed person’ mentioned in Psalms 1? When we consider this question, we must remember that the ‘blessing’ mentioned in the Bible is different from what an average person would consider a blessing. People say that one is blessed when one’s wishes come true. For example, if everyone in a household live long without disease, earn a lot of money, the husband succeeds in business, and children go to good schools, then people call that family blessed. But when Psalms 1 defines a blessed person, it is different from the secular and materialistic definition of ‘blessing.’ Then who is a blessed person? He is the one who walks not in the counsel of the ungodly, does not stand in the path of a sinner, nor sits in the seat of the scornful. According to verse 1, blessed one doesn’t do three things. Foremost, he does not heed the “counsel of the ungodly.” According to the English version NRSV, he does not follow the “advice of the wicked.” What does this mean? The blessed one does not listen to advice from people who live without God, who only live with evil and secular thoughts in their minds. The blessed one does not listen to bad advice from people who live with impure thoughts in their minds. If you go out into the world, you can see many people like this. People who swindle and deceive others are out there in numbers. The blessed one does not listen to advice from these people. Next, the blessed one does not stand in the “path of a sinner.” Who is a sinner? It is those who commits a crime. Among crimes, there are petty crimes—like lying, hating, having impure thoughts—and there are major crimes, like theft and murder. When we say sin, people often think of people who commit one of these major crimes. But the Bible states that anyone who lives without God is a sinner. Therefore, the epistle of Romans states that there are no righteous people, only those who have committed sins who cannot receive the glory of God (Romans 3: 10, 23). So those who live without considering God as their Master, those who consider themselves the master of their lives are sinners. A blessed person does not take this path, the path without God. Lastly, a blessed person does not sit in “the seat of the scornful.” The English version of NRSV states, “the seat of the scoffers,” the ones who laugh at others. What do they scorn or scoff at? They scorn and scoff at God. They do not offer the throne of their lives to their Creator, God. Instead, they declare themselves king. They become arrogant. A blessed person does not get trapped in self-righteousness and scoff at the words of God. If a blessed person does not do the three things mentioned above, then what does he do? A blessed person’s delight is in the law of the Lord, and in His law he meditates day and night. Take a look at verse 2. A blessed person’s “delight is in the law of the Lord, and in His law he meditates day and night.” He does not listen to the advice of the ungodly, does not stand in the path of sinners, and does not sit in the seat of the scornful. Rather, he enjoys God’s words and mediates on it. In Hebrew, the word for law is ‘Torah.’ ‘Torah’ can be the law, or commandments, of Moses; here, it can also mean the ‘instruction of God.’ A person without blessings listens to the advice of the deceitful ungodly, with no regards to God’s instructions. But a blessed person lives according to God’s instructions given to him, the word of God. A person without blessings has no God, lives without God’s words, and stands in the path of sinners. But a blessed person bring God into the center of their lives and live according to His words in leading a righteous life. A person without blessings ignores God and scoffs at His words, leading an arrogant life. A blessed person humbles himself before God and leads a life full of humility. In short, a blessed person, day and night, sitting or standing, coming or going, meditates God’s words and leads his life according to those words. The slogan of our church this year is “A church that understands God’s words: Entire congregation reads the Bible front to back.” Many people carry the Bible, yet does not seriously read it. There is no more important tool in understanding God and His words than the Bible. The Bible is one of the most important means to reach God’s salvation and graces. Without reading the Bible in detail, one cannot understand God’s intent. One cannot become a good Christian without having the Bible nearby. John Wesley (1703-1791), the founder of the Methodist church, once called himself ‘homo uinus libri,’ or ‘a person of the one book.’ He called himself ‘a man of the Bible.’ His sermons always started with the Bible and ended with the Bible. His writings and books were always full of quotes from the Bible. People called Wesley and his followers ‘Bible moths.’ Over the course of this year, all members of our congregation should be able to read the Bible in its entirety. The Bible is divided into 39 books in the Old Testament and 27 books in the New Testament, for a total of 66 books. There are 929 chapters in the Old Testament and 260 chapters in the New Testament, for a total of 1,189 chapters. If one reads about 4 pages a day, then one can finish reading the Bible in a year. I plan to give expositionary sermons, the ones that completely break down and analyze the Bible, during daily morning services, Wednesday evening services, Friday prayer services, and Sunday evening services. We must, above all, concentrate our efforts on correctly understanding the Bible. This happened in a church in America. A male Christian of the church, who devoutly attended all services, was asked a question about the wife of the nephew of Abraham, Lot, in Genesis. He quickly answered, “Oh, she was a pillar of salt by day and a pillar of fire by night!” In this New Year, we must rejoice in God’s words and truly understand His words. After understanding His words, we must put them into action. During the summer of 1996, in Dadeville, Alabama, two people had a contest of who knew more about the Bible in front of an apartment. One of those two people, Gabel Taylor, had an older brother who was a minister. Therefore, he knew quite a bit about the Bible. They were contesting their knowledge about the Bible when a particular verse from the Bible led them to an argument. After a long debate, Taylor, whose brother was a minister, won the argument. But the loser of the contest was beside himself with anger. He went into his house, grabbed a gun, and shot Taylor in the face, killing him on the spot. What does this tragedy teach us? No matter how much one knows about the Bible, it all means nothing if that knowledge is not put into action. This year, it is important for us to know and learn a lot about the Bible. But we must not forget that putting that knowledge into action is much, much more important. When we put God’s words into action, people will know that we are true Christians! Then what happens to a blessed person? Whatever he does will prosper and God will recognize him. Take a look at verse 3 of today’s scripture. “He shall be like a tree, Planted by the rivers of water, That brings forth is fruit in its season, Whose leaf also shall not wither, And whatever he does shall prosper.” For those like us, who live in a good environment, the magnitude of this blessing is hard to grasp. But for those people who live in a desert, like Israel and the Middle East, these words will seem like Eden. People living in a dry region, where lack of rain brings about great dust storms, the words of verse 3 are a Godsend. A tree planted in the river bed, with its roots in water always bearing fruit year-round—these words will remind the people of Middle East of Eden, where Adam and Eve once lived. Similar words appear in Jeremiah 17: 7-8. “Blessed is the man who trusts in the Lord, and whose hope is in the Lord. For he shall be like a tree planted by the waters, which spreads out its roots by the river, and will not fear when heat comes; but her leaf will be green, and will not be anxious in the year of drought, nor will cease from yielding fruit.” What great words! For those who depend on God, who rejoice in His words, who meditate His words, and who live according to His words, these blessings will follow. Neither drought nor heat will prevent beautiful fruits from blooming. The leaves will always be green and vibrant. And they will be successful and prosperous in all they do! The blessings defined in Psalms 1 are much different than the definition of the secular world. This blessing is an internal blessing given by God. Regardless of our material wealth, authority we have, or how successful our children may be, this is a continual blessing given by God. People who receive this blessing are happy, even though they may be persecuted for believing in God. They are thankful even when their businesses fail and lose their wealth. It is because this blessing is not of this world. It is a gift from God. It is a blessing that allows us to be satisfied and joyous in one entity: God. 2003 is dawning upon us. I wish a Happy New Year to each and every one of you. Do not be a person without blessings, following the advice of the ungodly. Do not stand in the path of sinners; do not sit in the seat of the scornful. Instead, standing or sitting, day or night, rejoice in God’s words. Read it and reflect on it. And put it to action with zeal. Become the righteous people that God will recognize. Above all, be like the tree on the riverbank—always full of fruit, regardless of season. I hope in the name of our Lord that each one of you will be a blessed person! Amen Pastor Heunggyu Kim(김흥규 목사)(Incheon Naeri Methodist Church(인천 내리감리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