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설교
  • 예화
  • 자료
  • 성경
The Undivided Three(나눌 수 없는 삼위일체)/ Matthew 28:19(마28:19)/ 영어설교(English Sermons)
The Undivided Three THE DOCTRINE OF THE TRINITY IN CHURCH HISTORY By Michael A. G. Haykin Among the greatest achievements of the early church is the forging of the doctrine of the Trinity. It received classical expression!! in the fourth-century creedal statement known to history as the Nicene Creed, in which Jesus Christ is unequivocally declared to be “true God” and “of one being (homoousios) with the Father” and the Holy Spirit is said to be the “Lord and Giver of life,” who “together with the Father and the Son is worshipped and glorified.”[1] Some historians have argued that this document represents the apex of the Hellenization of the church’s teaching, in which fourth-century Christianity traded the vitality of the New Testament church’s experience of God for a cold philosophical formula. Actually, nothing could be further from the truth. The Nicene Creed served to sum up a long process of reflection that had its origins in the Christian communities of the first century. As Douglas Ottati, an American professor of theology who teaches in Richmond, Virginia, has recently put it: “trinitarian theology continues a biblically initiated exploration.”[2] Or, in the words of an earlier twentieth-century theologian Benjamin B. Warfield: the “doctrine of the Trinity lies in Scripture in solution; when it is crystallized from its solvent it does not cease to be Scriptural, but only comes into clearer view.”[3] The New Testament basis of the Nicene Creed There is, for instance, the baptismal formula of Matthew 28:19: “Go therefore and make disciples of all nations, baptizing them in the name of the Father and of the Son and of the Holy Spirit.” Here, we find the names of Father, Son, and Holy Spirit coördinated in such a way as to imply their equality and their distinctness as persons, but mention is made only of the singular name of the three, a distinct indication of their unity.[4] Then, there are numerous passages in the Pauline corpus where these three persons are linked together as co-sources of the blessings that belong to believers in Christ. For instance, there is the benediction in 2 Corinthians 13:13: “The grace of the Lord Jesus Christ, the love of God, and the communion of the Holy Spirit be with all of you.” Or there is the way in which Paul, in 1 Corinthians 12:4-6, traces the various manifestations of God’s grace in the church first to the Spirit, then to the Lord Jesus, and finally to God.[5] In other parts of the New Testament the same phenomenon is to be observed. In the letters outside of the Pauline corpus “it is everywhere assumed that the redemptive activities of God rest on a threefold source in God the Father, the Lord Jesus Christ, and the Holy Spirit.”[6] Peter can speak of God’s saints in various regions of Asia Minor as being “chosen and destined by God the Father, and sanctified by the Spirit to be obedient to Jesus Christ and to be sprinkled with his blood” (1 Peter 1:2). Jude writes his brief letter to encourage his readers to stand against apostasy by praying in the Holy Spirit, keeping themselves in the love of God, and waiting for the mercy of the Lord Jesus Christ (Jude 20-21). The author of Revelation asks for the seven churches to whom he writes “grace … and peace from him who is and who was and who is to come, and from the seven Spirits who are before his throne, and from Jesus Christ” (Revelation 1:4-5).[7] Particularly rich in trinitarian language is the Gospel of John.[8] Early on in the gospel, we are told that God has given the Spirit in unlimited measure to Jesus, for “the Father loves the Son and has placed all things in his hands” (John 3:34-35). In the Farewell Discourse, John 14-16, Jesus tells his disciples: “the Holy Spirit, whom the Father will send in my name, will teach you everything, and remind you of all that I have said to you” (John 14:26). Other verses in this section of John’s gospel, however, assert that Jesus will be the One who will send the Spirit (John 15:26; 16:7). The Spirit is being sent in the place of Jesus as “another Advocate” (John 14:16), but it is only through the Spirit’s presence in the disciples’ lives that Jesus, and the Father, are also present (John 14:23). Like the other New Testament authors John does not use the word “Trinity,” but the elements of trinitarian faith are clearly here.[9] Fourth-century trinitarian theology Not only does the New Testament then provide clear warrant for the direction that theological reflection upon the nature of God took in fourth-century orthodoxy, but it should also be recognized that the men who stood behind the Nicene Creed were not primarily philosophers. They were active pastors in the church of their day, men who sought to be faithful witnesses to the teaching of the Scriptures. Uppermost in their minds was the way in which any other teaching about the nature of God imperiled the way of salvation. One of the leading defenders of a full-orbed trinitarianism during this period was Basil of Caesarea (c.330-379). In his book On the Holy Spirit, the first book in the history of the church wholly devoted to the subject of the Spirit, Basil rightly reasoned from the teaching of Scripture as a whole that it is God alone who can save fallen men and women. Texts like 1 Corinthians 2:10 and 12:3 clarified for Basil how salvation was imparted: through the power of the Spirit men and women come to a saving knowledge about God’s redemptive work in the crucified Christ and are enabled to call him “Lord.” If the Spirit, therefore, is not fully divine, the work of salvation is short-circuited, for creatures simply cannot give such saving knowledge.[10] It should also be noted that Basil was a central figure in the rise of monasticism, which began largely as a renewal movement in response to the politicization and “secularization” of large sectors of the church following Constantine’s toleration of Christianity in the first quarter of the fourth century. As such, Basil was very interested in Christian experience and can hardly be considered an ivory-tower academician. Basil did not live to participate in the Council of Constantinople in 381 that drafted what has come to be called the Nicene Creed.[11] But the document, in particular the article on the Holy Spirit, strongly reflects his theological perspective. There is, in fact, good evidence that Basil’s younger brother, Gregory of Nyssa (c. 335-395), who was present at the council and who had drunk deeply at the well of his brother’s trinitarianism, played a central rôle in the drawing up of the creedal statement.[12] Like his brother, Gregory was a strong proponent of monasticism and very interested in the experiential side of Christianity. Also like his older brother, Nyssa wrote widely on the subject of the Trinity. One of his most intriguing and more dramatic statements about the Trinity occurs in a document that has been entitled “On the difference between ousia [being] and hypostasis [person].”[13] You have before now, in springtime, beheld the brilliance of the bow in the clouds—I mean the bow which is commonly called the “rainbow.” …Now, the brightness [of the rainbow] is both continuous with itself and divided. It has many diverse colors; and yet the various bright tints of its dye are imperceptibly intermingled, hiding from our eyes the point of contact of the different colors with each other. As a result, between the blue and the flame-color, or the flame-color and the purple, or the purple and the amber, the space which both mingles and separates the two colors cannot be discerned. For when the rays of all the colors are seen they are seen to be distinct, and yet at the same time … it is impossible to find out how far the red or the green color of the radiance extends, and at what point it begins to be no longer perceived as it is when it is distinct. Just as in this example we both clearly distinguish the different colors and yet cannot detect by observation the separation of one from the other, so, please consider that it is also possible to draw [similar] inferences with regard to the divine doctrines. In particular, one can both conclude that the specific characteristics of [each of] the Persons [of the Godhead], like any one of the brilliant colors which appear in the rainbow, reflect their brightness in each of the [other] Persons we believe to be in the Holy Trinity, but that no difference can be observed in the … nature of the one as compared with the others. …Reason also teaches us through the created object [that is, the rainbow], not to feel distressed in doctrinal discussions whenever we encounter something hard to understand and our brains reel at the thought of accepting what is proposed to us. For, just as experience appears to be better than a scientific theory in the case of what is seen by our eyes, so also faith is better than the apprehension which comes from [logical] reasoning with regard to those doctrines which transcend our comprehension. For faith teaches us about what is separated in person and about what is united in being.[14] Here Gregory is grappling with a perennial issue in the history of trinitarian thought, namely, the difficulty that the human mind encounters in reconciling the oneness and threeness of God. He thus has resort to an illustration from the created realm, the rainbow. When a rainbow is seen clearly in the sky, the various colors of the spectrum can be easily distinguished, but they pass so gradually into each other without any abrupt transition that it is well-nigh impossible to say where one color begins and another ends. Similarly, the individual members of the Godhead can be distinguished in their operations and activities, but this should never be done in such a way as to destroy their unity in being. It is also noteworthy that Gregory—who did have definite philosophical inclinations, far more than most of the orthodox theologians of the fourth century—is quite prepared to say that in the final analysis the doctrine of the Trinity surpasses human comprehension. In the face of this mystery logic and human reason can only go so far. It is only through faith that the believer can affirm what logic ultimately cannot: the threeness and the oneness of God. Trinitarianism in the eighteenth century By and large the trinitarianism of the Nicene creed remained unchallenged until the eighteenth-century Enlightenment. Even during that most tumultuous of theological eras, the Reformation, this particular area of Christian belief did not come into general dispute, though there were a few, like Michael Servetus (1511-1553) in the sixteenth century, who rejected trinitarianism for a unitarian perspective on the Godhead. In the rationalistic atmosphere of the eighteenth century, however, the doctrine was heavily attacked and ridiculed as illogical. During this period the English-speaking world saw the re-emergence of Arianism, the heresy of the fourth century which affirmed the creaturehood of Christ, as well as the rapid spread of Unitarianism. By the early nineteenth century the doctrine of the Trinity “had become an embarrassment, and the way was open to dismiss it as a philosophical construction by the early church.”[15] Orthodox response to this attack on what was rightly considered to be one of the foundational truths of Christianity was varied. In certain evangelical circles the doctrine was an essential part of catechetical instruction. In 1752 Benjamin Beddome (1717-1795), the pastor of a Calvinistic Baptist work in Bourton-on-the-Water, Gloucestershire, drew up A Scriptural Exposition of the Baptist Catechism by Way of Question and Answer.[16] This catechism basically reproduced the wording and substance of an earlier catechism written by the seventeenth-century Baptist Benjamin Keach (1640-1704), but added various sub-questions and answers to each of the questions in Keach’s catechism. The Scriptural Exposition proved to be fairly popular. There were two editions during Beddome’s lifetime, the second of which was widely used at the Bristol Baptist Academy, the sole British Baptist seminary for much of the eighteenth century. In the nineteenth century it was reprinted once in the British Isles and twice in the United States, the last printing being in 1849. To the question, “How many persons are there in the godhead?,” Keach’s catechism gave the answer, “There are three persons in the godhead, the Father, the Son, and the Holy Ghost, and these three are one, the same in essence, equal in power and glory.” Beddome faithfully reproduces this question and answer, but then adds five paragraphs of questions and Scripture texts as a further delineation of the subject.[17] In the opening paragraph he argues first for the triunity of God from such passages as Genesis 1:26, where we have the statement “Let us make man” (KJV), and the Comma Johanneum, as 1 John 5:7 in the KJV is known. The latter verse is an unfortunate choice since this text is undoubtedly spurious.[18] Then, on the basis of Psalm 110:1 and John 14:26, Beddome affirms the distinct personhood of the Son and the Spirit respectively. This train of argument logically raises the question “May it with any propriety then be said, that there are three Gods?” To this Beddome answers with a resounding “No,” and in support of his answer he cites Zechariah 14:9 (KJV): “there shall be one Lord, and his name one.” The next paragraph adduces texts where both the Son and the Holy Spirit are referred to as God. “Is the Son called God? Yes. Who is over all God blessed for evermore. Rom ix.5. Is the Spirit called God? Yes. Why hath Satan filled thine heart to lye to the Holy Ghost, thou hast not lyed unto men man but unto God. Acts v.3, 4.” As we have noted above, there are a number of texts that Beddome could have cited as proof that the New Testament calls the Son “God.” With regard to the Spirit, though, apart from this passage from Acts there is no clear attribution of the title “God” to the person of the Spirit in the New Testament. The divine attributes and activities that the Spirit and the Son share with the Father and are the sole prerogative of a divine being are the subject of the third paragraph. Is the Son eternal as well as the Father? Yes. Before Abraham was, I am, John viii.58. Is the Spirit eternal? Yes. He is called the eternal Spirit, Heb. ix.14. Is the Son omnipresent? Yes. Where two or three are gathered together in my name there am I, Mat. xviii.20. Is the Spirit so too? Yes. Whither shall I go from thy Spirit, Ps. cxxxix.7 Is the Son omniscient? Yes. Thou knowest all things, John xxi.17. And is the Spirit so? Yes. He seacheth all things, 1 Cor. ii.10. Is the work of creation ascribed to the Son? Yes. All things were made by him, John i.3. Is it also ascribed to the Spirit? Yes. The Spirit of God hath made me, Job xxxiii.4. And is creation a work peculiar to God? Yes. He that hath built all things is God, Heb. iii.4. The fourth paragraph seeks to prove the deity of the Son and the Spirit from the fact that both of them are the object of prayer in the Scriptures. To show this of the Son is relatively easy, and Beddome can refer to a passage like Acts 7:59 (KJV), where Stephen, the first martyr, prays, “Lord Jesus, receive my spirit.” To find a text where the Spirit is actually the object of prayer is far more difficult. Beddome cites Revelation 1:4, where the “seven spirits,” which Beddome rightly understands to be a symbolic representation of the “one holy and eternal Spirit,” are included along with God the Father and Jesus Christ in a salutation to the seven churches in Asia Minor. As we have noted above, this passage clearly has significant trinitarian import!!. But it does not really serve Beddome’s purpose, for a salutation is simply not equivalent to a prayer. The fifth and final paragraph gives further scriptural support for the fact that there is a plurality within the Godhead. “Are divine blessings derived from all three persons in the godhead? Yes. The grace of the Lord Jesus Christ, and the love of God, and the communion of the Holy Ghost be with you all, 2 Cor. xiii.14. Have each of these their distinct province in the affair of man’s salvation, Yes. Thro’ him we both have access by one spirit unto the Father” (Cor. 14).” Giving praise to “the undivided three” An equally import!!ant teaching tool for the transmission of trinitarian doctrine in the eighteenth century was the hymn. In fact, in eighteenth-century Baptist and Congregationalist churches the singing of the “passionate, doctrinal, emotional hymns” of that century took the place of the formal reciting of a creedal statement like the Nicene Creed.[19] Consider the rich trinitarianism of “We Give Immortal Praise” by Isaac Watts (1674-1748), the Congregationalist hymnwriter who has been described as the father of the English hymn. We give immortal praise To God the Father’s love, For all our comforts here, And better hopes above: He sent his own Eternal Son To die for sins That man had done. To God the Son belongs Immortal glory too, Who bought us with his blood From everlasting woe: And now he lives And now he reigns, And sees the fruit Of all his pains. To God the Spirit’s name Immortal worship give, Whose new-creating power Makes the dead sinner live: His work completes The great design, And fills the soul With joy divine. Almighty God! to thee Be endless honours done, The undivided Three, And the mysterious One: Where reason fails With all her powers, There faith prevails And love adores. The first three stanzas outline the work of each member of the Godhead in securing the salvation of sinful men and women: the Father’s love which stands at the fountainhead of that salvation; the Son’s death which effects redemption; and the Spirit’s “new-creating power” that applies the Son’s work to sinners’ hearts and so “completes the great design.” The final stanza then goes on to unashamedly confess that God is both “the undivided Three”—given the previous three stanzas an understandable assertion—and “the mysterious One.” For Watts the mystery obviously concerns how the three can be said to be one. The essential unity of the three is something that ultimately human reason, even “with all her powers,” cannot fathom. But Watts asserts, the proper response to this mystery was not therefore to reject it as irrational, as so many were doing in the eighteenth century. Faith and love can go where reason cannot. The regular singing of hymns like this one by the man or woman in the pew gave trinitarianism a hearing far wider than the treatises written for and against the doctrine by learned theologians. A text from one such woman, the Welsh poet Ann Griffiths (1776-1805), is a good example in this regard. Converted around 1797, she became one of the great hymnwriters of Welsh Calvinistic Methodism. In a letter that she wrote to a friend named Elizabeth Evans she stated: Dear sister, the most outstanding thing that is on my mind at present as a matter for thought is to do with grieving the Holy Spirit. That word came into my mind, “Know ye not that your bodies are temples of the Holy Spirit which dwelleth in you” [1 Corinthians 6:19]; and on penetrating a little into the wonders of the Person, and how he dwells or resides in the believer, I think in short that I have never been possessed to the same degree by reverential fears of grieving him, and along with that I have been able to see one reason, and the chief reason, why this great sin has made such a slight impression upon my mind, on account of my base and blasphemous thoughts about a Person so great. This is how my thoughts ran about the Persons of the Trinity. I feel my mind being seized by shame, and yet under a constraint to speak because of the harmfulness of it. I thought of the persons of the Father and the Son as co-equal; but as for the Person of the Holy Spirit, I regarded him as a functionary subordinate to them. O what a misguided imagination about a Person who is divine, all-present, all-knowing, and all-powerful to carry on and complete the good work which he has begun in accordance with the free covenant and the counsel of the Three in One regarding those who are the objects of the primal love. O for the privilege of being one of their number. Dear sister, I feel a degree of thirst to grow up more in the belief in the personal indwelling of the Holy Spirit in my life; and this by way of revelation, not of imagination, as if I thought to comprehend in what way or by what means it happens, which is real idolatry.[20] What is so striking about this text is the genuine depth of feeling displayed with regard to what some might consider a theological error of little consequence. But Ann is right to recognize that when it comes to the Trinity, subordinationism of any kind is harmful at best, blasphemous at worst. -------------------------------------------------------------------------------- Notes [1] This creed was actually drawn up in 381 A.D. at the Council of Constantinople and is technically the Niceno-Constantinopolitan Creed. The original Nicene Creed, issued by the Council of Nicaea in 325 A.D., said nothing about the Holy Spirit beyond the statement “[We believe] in the Holy Spirit.” When the deity of the Spirit was subsequently questioned in the mid-fourth century, it was deemed necessary to expand the Nicene Creed to include a statement about the deity of the Holy Spirit. In the end this expansion involved the drafting of a new creedal statement at the Council of Constantinople. Apart from the article relating to the Spirit, though, there is little real difference between the two creeds. [2] “Being trinitarian: The shape of saving faith”, The Christian Century, 112, No. 32 (November 8, 1995), 1045. [3] “The Biblical Doctrine of the Trinity” in his Biblical and Theological Studies, ed. Samuel G. Craig (Philadelphia: The Presbyterian and Reformed Publishing Co., 1952), 22. [4] Warfield, “Biblical Doctrine of the Trinity”, 41-5. [5] Warfield, “Biblical Doctrine of the Trinity”, 47-8. Other passages which could be mentioned include 1 Thessalonians 1:2-5; 2 Thessalonians 2:13-14; Ephesians 2:18; 3:14-17; 4:4-6; Titus 3:4-6. [6] Warfield, “Biblical Doctrine of the Trinity”, 48. [7] For the identification of the “seven Spirits” as a symbolic allusion to the Holy Spirit, see Richard J. Bauckham, “The Role of the Spirit in the Apocalypse”, The Evangelical Quarterly, 52 (1980), 75-7. [8] For a good discussion of the reliability of the trinitarian teaching of this gospel, see Millard J. Erickson, God in Three Persons. A Contemporary Interpretation of the Trinity (Grand Rapids: Baker Book House, 1995), 194-8. [9] D. A. Carson, The Farewell Discourse and Final Prayer of Jesus. An Exposition of John 14-17 (Grand Rapids: Baker Book House, 1980), 49-50. [10] For an extensive discussion of Basil’s defence of the Spirit’s deity, see Michael A. G. Haykin, The Spirit of God. The Exegesis of 1 and 2 Corinthians in the Pneumatomachian Controversy of the Fourth Century (Leiden: E. J. Brill, 1994). [11] See note 1 above. [12] See Haykin, Spirit of God, 193-201. [13] This work has been preserved among the letters of Basil as Letter 38. Twentieth-century scholarship, though, has clearly shown that the work is from the pen of Gregory. [14] Letter 38.5 (trans Michael A. G. Haykin). [15] G. L. Bray, “Trinity” in New Dictionary of Theology, eds. Sinclair B. Ferguson, David F. Wright, and J. I. Packer (Downers Grove, Illinois/Leicester: InterVarsity Press, 1988), 694. [16] On Beddome, see Michael A. G. Haykin, “Benjamin Beddome (1717-1795)” in his ed., The British Particular Baptists 1638-1910 (Springfield, Missouri: Particular Baptist Press, 1998), I, 166-83. [17] A Scriptural Exposition of the Baptist Catechism by Way of Question and Answer (2nd. ed.; Bristol: W. Pine, 1776), 23-5. [18] Bruce M. Metzger, The Text of the New Testament: Its Transmission, Corruption, and Restoration (2nd ed.; New York: Oxford University Press, 1968), 101-2; Bruce M. Metzger, A Textual Commentary on the Greek New Testament (London/New York: United Bible Societies, 1971), 716-8. [19] Bernard Lord Manning, The Hymns of Wesley and Watts. Five Informal Papers (London: Epworth Press, 1942), 136. [20] Cited A.M. Allchin, Ann Griffiths (University of Wales Press, 1976), 49-50.
Trinity(삼위일체)/ 2Cor 4:4(고후4:4)/ 영어설교(English Sermons)
Trinity 2 Cor 4:4 By Jonathan Edwards Tis common when speaking of the Divine happiness to say that God is infinitely happy in the enjoyment of Himself, in perfectly beholding and infinitely loving, and rejoicing in, His own essence and perfections, and accordingly it must be supposed that God perpetually and eternally has a most perfect idea of Himself, as it were an exact image and representation of Himself ever before Him and in actual view, and from hence arises a most pure and perfect act or energy in the Godhead, which is the Divine love, complacence and joy. The knowledge or view which God has of Himself must necessarily be conceived to be something distinct from His mere direct existence. There must be something that answers to our reflection. The reflection as we reflect on our own minds carries something of imperfection in it. However, if God beholds Himself so as thence to have delight and joy in Himself He must become his own object. There must be a duplicity. There is God and the idea of God, if it be proper to call a conception of that that is purely spiritual an idea. If a man could have an absolutely perfect idea of all that passed in his mind, all the series of ideas and exercises in every respect perfect as to order, degree, circumstance and for any particular space of time past, suppose the last hour, he would really to all intents and purpose be over again what he was that last hour. And if it were possible for a man by reflection perfectly to contemplate all that is in his own mind in an hour, as it is and at the same time that it is there in its first and direct existence; if a man, that is, had a perfect reflex or contemplative idea of every thought at the same moment or moments that that thought was and of every exercise at and during the same time that that exercise was, and so through a whole hour, a man would really be two during that time, he would be indeed double, he would be twice at once. The idea he has of himself would be himself again. Note, by having a reflex or contemplative idea of what passes in our own minds I don't mean consciousness only. There is a great difference between a man's having a view of himself, reflex or contemplative idea of himself so as to delight in his own beauty or excellency, and a mere direct consciousness. Or if we mean by consciousness of what is in our own minds anything besides the mere simple existence in our minds of what is there, it is nothing but a power by reflection to view or contemplate what passes. Therefore as God with perfect clearness, fullness and strength, understands Himself, views His own essence (in which there is no distinction of substance and act but which is wholly substance and wholly act), that idea which God hath of Himself is absolutely Himself. This representation of the Divine nature and essence is the Divine nature and essence again: so that by God's thinking of the Deity must certainly be generated. Hereby there is another person begotten, there is another Infinite Eternal Almighty and most holy and the same God, the very same Divine nature. And this Person is the second person in the Trinity, the Only Begotten and dearly Beloved Son of God; He is the eternal, necessary, perfect, substantial and personal idea which God hath of Himself; and that it is so seems to me to be abundantly confirm!!ed by the Word of God. Nothing can more agree with the account the Scripture gives us of the Son of God, His being in the form of God and His express and perfect image and representation: (2 Cor 4:4) "Lest the light of the glorious Gospel of Christ Who is the image of God should shine unto them" (Phil 2:6). "Who being in the form of God" (Col 1:15). "Who is the image of the invisible God" (Heb 1:3). "Who being the brightness of His glory and the express image of His person." Christ is called the face of God (Exo 33:14): the word [A.V. presence] in the original signifies face, looks, form or appearance. Now what can be so properly and fitly called so with respect to God as God's own perfect idea of Himself whereby He has every moment a view of His own essence: this idea is that "face of God" which God sees as a man sees his own face in a looking glass. 'Tis of such form or appearance whereby God eternally appears to Himself. The root that the original word comes from signifies to look upon or behold: now what is that which God looks upon or beholds in so eminent a manner as He doth on His own idea or that perfect image of Himself which He has in view. This is what is eminently in God's presence and is therefore called the angel of God's presence or face (Isa 63:9). But that the Son of God is God's own eternal and perfect idea is a thing we have yet much more expressly revealed in God's Word. First, in that Christ is called "the wisdom of God." If we are taught in the Scripture that Christ is the same with God's wisdom or knowledge, then it teaches us that He is the same with God's perfect and eternal idea. They are the same as we have already observed and I suppose none will deny. But Christ is said to be the wisdom of God (1 Cor 1:24, Luke 11:49, compare with Matt 23:34); and how much doth Christ speak in Proverbs under the name of Wisdom especially in the 8th chapter. The Godhead being thus begotten by God's loving an idea of Himself and strewing forth in a distinct subsistence or person in that idea, there proceeds a most pure act, and an infinitely holy and sacred energy arises between the Father and Son in mutually loving and delighting in each other, for their love and joy is mutual, (Prov 8:30) "I was daily His delight rejoicing always before Him." This is the eternal and most perfect and essential act of the Divine nature, wherein the Godhead acts to an infinite degree and in the most perfect manner possible. The Deity becomes all act, the Divine essence itself flows out and is as it were breathed forth in love and joy. So that the Godhead therein stands forth in yet another manner of subsistence, and there proceeds the third Person in the Trinity, the Holy Spirit, viz., the Deity in act, for there is no other act but the act of the will. We may learn by the Word of God that the Godhead or the Divine nature and essence does subsist in love (I John 4:8). "He that loveth not knoweth not God; for God is love." In the context of which place I think it is plainly intimated to us that the Holy Spirit is that Love, as in the 12th and 13th verses. "If we love one another, God dwelleth in us, and His love is perfected in us; hereby know we that we dwell in Him...because He hath given us of His Spirit." 'Tis the same argument in both verses. In the 12th verse the apostle argues that if we have love dwelling in us we have God dwelling in us, and in the 13th verse He clears the force of the argument by this that love is God's Spirit. Seeing we have God's Spirit dwelling in us, we have God dwelling in [in us], supposing it as a thing granted and allowed that God's Spirit is God. 'Tis evident also by this that God's dwelling in us and His love or the love that He hath exerciseth, being in us, are the same thing. The same is intimated in the same manner in the last verse of the foregoing chapter. The apostle was, in the foregoing verses, speaking of love as a sure sign of sincerity and our acceptance with God, beginning with the 18th verse, and He sums up the argument thus in the last verse, and hereby do we know that He abideth in us by the Spirit that He hath given us. The Scripture seems in many places to speak of love in Christians as if it were the same with the Spirit of God in them, or at least as the prime and most natural breathing and acting of the Spirit in the soul (Phil 2:1). If there be therefore any consolation in Christ, any comfort of love, any fellowship of the Spirit, if any bowels and mercies, fulfil ye my joy that ye be likeminded, having the same love, being of one accord, of one mind" (2 Cor 6:6). "By kindness, by the Holy Ghost, by love unfeigned" (Rom 15:30). "Now I beseech you, brethren, for the Lord Jesus Christ's sake, and for the love of the Spirit" (Col 1:8). "Who declared unto us your love in the Spirit" (Rom 5:5). "Having the love of God shed abroad in our hearts by the Holy Ghost which is given to us" (Gal 5:13-16). "Use not liberty for an occasion to the flesh, but by love serve one another. For all the law is fulfilled in one word, even in this: Thou shalt love thy neighbour as thyself. But if ye bite and devour one another, take heed that ye be not consumed one of another. This I say then, "Walk in the Spirit, and ye shall not fulfill the lusts of the flesh." The Apostle argues that Christian liberty does not make way for fulfilling the lusts of the flesh in biting and devouring one another and the like, because a principle of love which was the fulfilling of the law would prevent it, and in the 16th verse he asserts the same thing in other words: "This I say then walk in the Spirit and ye shall not fulfill the lusts of the flesh." The third and last office of the Holy Spirit is to comfort and delight the souls of God's people, and thus one of His names is the Comforter, and thus we have the phrase of "Joy in the Holy Ghost" (1 Thess 1:6). "Having received the Word in much affliction with joy of the Holy Ghost" (Rom 14:17). "The kingdom of God is . . . righteousness, and peace, and joy in the Holy Ghost" (Acts 9:31). "Walking in the fear of the Lord and in the comfort of the Holy Ghost." But how well doth this agree with the Holy Ghost being God's joy and delight, (Acts 13:52) "And the disciples were filled with joy and with the Holy Ghost"-meaning as I suppose that they were filled with spiritual joy. This is confirm!!ed by the symbol of the Holy Ghost, viz., a dove, which is the emblem of love or a lover, and is so used in Scripture, and especially often so in Solomon's Song, 1:5 "Behold thou art fair; my love, behold thou art fair; thou hast dove's eyes": i.e. "Eyes of love," and again 4:1, the same words; and 5:12, "His eyes are as the eyes of doves," and 5:2, "My love, my dove," and 2:14 and 6:9; and this I believe to be the reason that the dove alone of all birds (except the sparrow in the single case of the leprosy) was appointed to be offered in sacrifice because of its innocency and because it is the emblem of love, love being the most acceptable sacrifice to God. It was under this similitude that the Holy Ghost descended from the Father on Christ at His baptism, signifying the infinite love of the Father to the Son, Who is the true David, or beloved, as we said before. The same was signified by what was exhibited to the eye in the appearance there was of the Holy Ghost descending from the Father to the Son in the shape of a dove, as was signified by what was exhibited to the eye in the voice there was at the same time, viz., "This is My well Beloved Son in Whom I am well pleased." That God's love or His loving kindness is the same with the Holy Ghost seems to be plain by Psalm 36:7-9, "How excellent (or how precious as 'tis in the Hebrew) is Thy loving kindness O God, therefore the children of men put their trust under the shadow of Thy wings, they shall be abundantly satisfied (in the Hebrew "watered") with the fatness of Thy house and Thou shalt make them to drink of the river of Thy pleasures; for with Thee is the fountain of life and in Thy light shall we see light." Doubtless that precious loving kindness and that fatness of God's house and river of His pleasures and the water of the fountain of life and God's light here spoken [of] are the same thing; by which we learn that the Holy anointing oil that was kept in the House of God, which was a type of the Holy Ghost, represented God's love, and that the "River of water of life" spoken of in the 22nd [chapter] of Revelation, which proceeds out of the throne of God and of the Lamb, which is the same with Ezekiel's vision of Living and life-giving water, which is here [in Psalm 36] called the "Fountain of life and river of God's pleasures," is God's loving-kindness. But Christ Himself expressly teaches us that by spiritual fountains and rivers of water of life is meant the Holy Ghost (John 4:14; 7:38, 39). That by the river of God's pleasures here is meant the same thing with the pure river of water of life spoken of in Revelation 22:1, will be much confirm!!ed if we compare those verses with Revelation 21:23, 24; 22: 1,5. I think if we compare these places and weigh them we cannot doubt but that it is the same happiness that is meant in this Psalm which is spoken of there. So this well agrees with the similitudes and metaphors that are used about the Holy Ghost in Scripture, such as water, fire, breath, wind, oil, wine, a spring, a river, a being poured out and shed forth, and a being breathed forth. Can there any spiritual thing be thought, or anything belonging to any spiritual being to which such kind of metaphors so naturally agree, as to the affection of a Spirit. The affection, love or joy, may be said to flow out as water or to be breathed forth as breath or wind. But it would [not] sound so well to say that an idea or judgment flows out or is breathed forth. It is no way different to say of the affection that it is warm, or to compare love to fire, but it would not seem natural to say the same of perception or reason. It seems natural enough to say that the soul is poured out in affection or that love or delight are shed abroad: (Rom 5:5) "The love of God is shed abroad in our hearts," but it suits with nothing else belonging to a spiritual being. This is that "river of water of life" spoken of in Revelation, which proceeds from the throne of the Father and the Son, for the rivers of living water or water of life are the Holy Ghost, by the same apostle's own interpretation (John 7:38, 39); and the Holy Ghost being the infinite delight and pleasure of God, the river is called the river of God's pleasures (Psa 36:8), not God's river of pleasures, which I suppose signifies the same as the fatness of God's House, which they that trust in God shall be watered with, by which fatness of God's House I suppose is signified the same thing which oil typifies. It is a confirm!!ation that the Holy Ghost is God's love and delight, because the saints communion with God consists in their partaking of the Holy Ghost. The communion of saints is twofold: 'tis their communion with God and communion with one another, (1 John 1:3) "That ye also may have fellowship with us, and truly our fellowship is with the Father and with His Son, Jesus Christ." Communion is a common partaking of good, either of excellency or happiness, so that when it is said the saints have communion or fellowship with the Father and with the Son, the meaning of it is that they partake with the Father and the Son of their good, which is either their excellency and glory (2 Peter 1:4), "Ye are made partakers of the Divine nature"; (Heb 12:10) "That we might be partakers of His holiness;" (John 17:22, 23), "And the glory which Thou hast given Me I have given them, that they may be one, even as we are one, I in them and Thou in Me"; or of their joy and happiness: (John 17:3) "That they might have My joy fulfilled in themselves." But the Holy Ghost being the love and joy of God is His beauty and happiness, and it is in our partaking of the same Holy Spirit that our communion with God consists: (2 Cor 13:14) "The grace of the Lord Jesus Christ, and the love of God, and the communion of the Holy Ghost, be with you all, Amen." They are not different benefits but the same that the Apostle here wisheth, viz., the Holy Ghost: in partaking of the Holy Ghost, we possess and enjoy the love and grace of the Father and the Son, for the Holy Ghost is that love and grace, and therefore I suppose it is that in that forementioned place, (1 John 1:3) we are said to have fellowship with the Son and not with the Holy Ghost, because therein consists our fellowship with the Father and the Son, even in partaking with them of the Holy Ghost. In this also eminently consists our communion with the Son that we drink into the same Spirit. This is the common excellency and joy and happiness in which they all are united; 'tis the bond of perfectness by which they are one in the Father and the Son as the Father is in the Son. I can think of no other good account that can be given of the apostle Paul's wishing grace and peace from God the Father and the Lord Jesus Christ in the beginning of his Epistles, without ever mentioning the Holy Ghost,-as we find it thirteen times in his salutations in the beginnings of his Epistles,-but [i.e., except] that the Holy Ghost is Himself love and grace of God the Father and the Lord Jesus Christ; and in his blessing at the end of his second Epistle to the Corinthians where all three Persons are mentioned he wishes grace and love from the Son and the Father [except that] in the communion or the partaking of the Holy Ghost, the blessing is from the Father and the Son in the Holy Ghost. But the blessing from the Holy Ghost is Himself, the communication of Himself. Christ promises that He and the Father will love believers (John 14:21,23), but no mention is made of the Holy Ghost, and the love of Christ and the love of the Father are often distinctly mentioned, but never any mention of the Holy Ghost's love. (This I suppose to be the reason why we have never any account of the Holy Ghost's loving either the Father or the Son, or of the Son's or the Father's loving the Holy Ghost, or of the Holy Ghost's loving the saints, tho these things are so often predicated of both the other Persons.) And this I suppose to be that blessed Trinity that we read of in the Holy Scriptures. The Father is the Deity subsisting in the prime, unoriginated and most absolute manner, or the Deity in its direct existence. The Son is the Deity generated by God's understanding, or having an idea of Himself and subsisting in that idea. The Holy Ghost is the Deity subsisting in act, or the Divine essence flowing out and breathed forth in God's Infinite love to and delight in Himself. And I believe the whole Divine essence does truly and distinctly subsist both in the Divine idea and Divine love, and that each of them are properly distinct Persons. It is a maxim amongst divines that everything that is in God is God which must be understood of real attributes and not of mere modalities. If a man should tell me that the immutability of God is God, or that the omnipresence of God and authority of God is God, I should not be able to think of any rational meaning of what he said. It hardly sounds to me proper to say that God's being without change is God, or that God's being everywhere is God, or that God's having a right of government over creatures is God. But if it be meant that the real attributes of God, viz., His understanding and love are God, then what we have said may in some measure explain how it is so, for Deity subsists in them distinctly; so they are distinct Divine Persons. One of the principal objections that I can think of against what has been supposed is concerning the Personality of the Holy Ghost-that this scheme of things does not seem well to consist with [the fact] that a person is that which hath understanding and will. If the three in the Godhead are Persons they doubtless each of them have understanding, but this makes the understanding one distinct person and love another. How therefore can this love be said to have understanding? (Here I would observe that divines have not been wont to suppose that these three had three distinct understandings, but all one and the same understanding.) In order to clear up this matter let it be considered that the whole Divine office is supposed truly and properly to subsist in each of these three, viz., God and His understanding and love, and that there is such a wonderful union between them that they are, after an ineffable and inconceivable manner, One in Another, so that One hath Another and they have communion in One Another and are as it were predicable One of Another; as Christ said of Himself and the Father "I am in the Father and the Father in Me," so may it be said concerning all the Persons in the Trinity, the Father is in the Son and the Son in the Father, the Holy Ghost is in the Father, and the Father in the Holy Ghost, the Holy Ghost is in the Son, and the Son in the Holy Ghost, and the Father understands because the Son Who is the Divine understanding is in Him, the Father loves because the Holy Ghost is in Him, so the Son loves because the Holy Ghost is in Him and proceeds from Him, so the Holy Ghost or the Divine essence subsisting is Divine, but understands because the Son the Divine Idea is in Him. Understanding may be predicated of this love because it is the love of the understanding both objectively and subjectively. God loves the understanding and that understanding also flows out in love so that the Divine understanding is in the Deity subsisting in love. It is not a blind love. Even in creatures there is consciousness included in the very nature of the will or act of the soul, and tho perhaps not so that it can so properly be said that it is a seeing or understanding will, yet it may truly and properly be said so in God by reason of God's infinitely more perfect manner of acting so that the whole Divine essence flows out and subsists in this act, and the Son is in the Holy Spirit tho it does not proceed from Him by reason (of the fact) that the understanding must be considered as prior in the order of nature to the will or love or act, both in creatures and in the Creator. The understanding is so in the Spirit that the Spirit may be said to know, as the Spirit of God is truly and perfectly said to know and to search all things, even the deep things of God. (All the Three are Persons for they all have understanding and will. There is understanding and will in the Father, as the Son and the Holy Ghost are in Him and proceed from Him. There is understanding and will in the Son, as He is understanding and as the Holy Ghost is in Him and proceeds from Him. There is understanding and will in the Holy Ghost as He is the Divine will and as the Son is in Him. Nor is it to be looked upon as a strange and unreasonable figment that the Persons should be said to have an understanding or love by another person's being in them, for we have Scripture ground to conclude so concerning the Father's having wisdom and understanding or reason that it is by the Son's being in Him; because we are there informed that He is the wisdom and reason and truth of God, and hereby God is wise by His own wisdom being in Him. Understanding and wisdom is in the Father as the Son is in Him and proceeds from Him. Understanding is in the Holy Ghost because the Son is in Him, not as proceeding from Him but as flowing out in Him.) But I don't pretend fully to explain how these things are and I am sensible a hundred other objections may be made and puzzling doubts and questions raised that I can't solve. I am far from pretending to explaining the Trinity so as to render it no longer a mystery. I think it to be the highest and deepest of all Divine mysteries still, notwithstanding anything that I have said or conceived about it. I don't intend to explain the Trinity. But Scripture with reason may lead to say something further of it than has been wont to be said, tho there are still left many things pertaining to it incomprehensible. It seems to me that what I have here supposed concerning the Trinity is exceeding analogous to the Gospel scheme and agreeable to the tenor of the whole New Testament and abundantly illustrative of Gospel doctrines, as might be particularly strewn, would it not exceedingly lengthen out this discourse. I shall only now briefly observe that many things that have been wont to be said by orthodox divines about the Trinity are hereby illustrated. Hereby we see how the Father is the fountain of the Godhead, and why when He is spoken of in Scripture He is so often, without any addition or distinction, called God, which has led some to think that He only was truly and properly God. Hereby we may see why in the economy of the Persons of the Trinity the Father should sustain the dignity of the Deity, that the Father should have it as His office to uphold and maintain the rights of the Godhead and should be God not only by essence, but as it were, by His economical office. Hereby is illustrated the doctrine of the Holy Ghost. Proceeding [from] both the Father and the Son. Hereby we see how that it is possible for the Son to be begotten by the Father and the Holy Ghost to proceed from the Father and Son, and yet that all the Persons should be Co-eternal. Hereby we may more clearly understand the equality of the Persons among themselves, and that they are every way equal in the society or family of the three. They are equal in honour: besides the honour which is common to them all, viz., that they are all God, each has His peculiar honour in the society or family. They are equal not only in essence, but the Father's honour is that He is, as it were, the Author of perfect and Infinite wisdom. The Son's honour is that He is that perfect and Divine wisdom itself the excellency of which is that from whence arises the honour of being the author or Generator of it. The honour of the Father and the Son is that they are infinitely excellent, or that from them infinite excellency proceeds; but the honour of the Holy Ghost is equal for He is that Divine excellency and beauty itself. Tis the honour of the Father and the Son that they are infinitely holy and are the fountain of holiness, but the honour of the Holy Ghost is that holiness itself. The honour of the Father and the Son is [that] they are infinitely happy and are the original and fountain of happiness and the honour of the Holy Ghost is equal for He is infinite happiness and joy itself. The honour of the Father is that He is the fountain of the Deity as He from Whom proceed both the Divine wisdom and also excellency and happiness. The honour of the Son is equal for He is Himself the Divine wisdom and is He from Whom proceeds the Divine excellency and happiness, and the honour of the Holy Ghost is equal for He is the beauty and happiness of both the other Persons. By this also we may fully understand the equality of each Person's concern in the work of redemption, and the equality of the Redeemed's concern with them and dependence upon them, and the equality and honour and praise due to each of them. Glory belongs to the Father and the Son that they so greatly loved the world: to the Father that He so loved that He gave His Only Begotten Son: to the Son that He so loved the world as to give up Himself. But there is equal glory due to the Holy Ghost for He is that love of the Father and the Son to the world. Just so much as the two first Persons glorify themselves by showing the astonishing greatness of their love and grace, just so much is that wonderful love and grace glorified Who is the Holy Ghost. It shows the Infinite dignity and excellency of the Father that the Son so delighted and prized His honour and glory that He stooped infinitely low rather than [that] men's salvation should be to the injury of that honour and glory. It showed the infinite excellency and worth of the Son that the Father so delighted in Him that for His sake He was ready to quit His anger and receive into favour those that had [deserved?] infinitely ill at His Hands, and what was done shews how great the excellency and worth of the Holy Ghost Who is that delight which the Father and the Son have in each other: it shows it to be Infinite. So great as the worth of a thing delighted in is to any one, so great is the worth of that delight and joy itself which he has in it. Our dependence is equally upon each in this office. The Father appoints and provides the Redeemer, and Himself accepts the price and grants the thing purchased; the Son is the Redeemer by offering Himself and is the price; and the Holy Ghost immediately communicates to us the thing purchased by communicating Himself, and He is the thing purchased. The sum of all that Christ purchased for men was the Holy Ghost: (Gal 3:13,14) "He was made a curse for us . . . that we might receive the promise of the Spirit through faith." What Christ purchased for us was that we have communion with God [which] is His good, which consists in partaking of the Holy Ghost: as we have shown, all the blessedness of the Redeemed consists in their partaking of Christ's fullness, which consists in partaking of that Spirit which is given not by measure unto him: the oil that is poured on the head of the Church runs down to the members of His body and to the skirts of His garment (Psa 133:2). Christ purchased for us that we should have the favour of God and might enjoy His love, but this love is the Holy Ghost. Christ purchased for us true spiritual excellency, grace and holiness, the sum of which is love to God, which is [nothing] but the indwelling of the Holy Ghost in the heart. Christ purchased for us spiritual joy and comfort, which is in a participation of God's joy and happiness, which joy and happiness is the Holy Ghost as we have strewn. The Holy Ghost is the sum of all good things. Good things and the Holy Spirit are synonymous expression!!s in Scripture: (Matt 7:11) "How much more shall your Heavenly Father give the Holy Spirit to them that ask Him." The sum of all spiritual good which the finite have in this world is that spring of living water within them which we read of (John 4:10), and those rivers of living water flowing out of them which we read of (John 7:38,39), which we are there told means the Holy Ghost; and the sum of all happiness in the other world is that river of water of life which proceeds out of the throne of God and the Lamb, which we read of (Rev 22:1), which is the River of God's pleasures and is the Holy Ghost and therefore the sum of the Gospel invitation to come and take the water of life (verse 17). The Holy Ghost is the purchased possession and inheritance of the saints, as appears because that little of it which the saints have in this world is said to be the earnest of that purchased inheritance (Eph 1:14). Tis an earnest of that which we are to have a fulness of hereafter (2 Cor 1:22; 5:5). The Holy Ghost is the great subject of all Gospel promises and therefore is called the Spirit of promise (Eph 1:13). This is called the promise of the Father (Luke 24:49), and the like in other places. (If the Holy Ghost be a comprehension of all good things promised in the Gospel, we may easily see the force of the Apostle's arguing (Gal 3:2), "This only would I know, Received ye the Spirit by the works of the law or by the hearing of faith?") So that it is God of Whom our good is purchased and it is God that purchases it and it is God also that is the thing purchased. Thus all our good things are of God and through God and in God, as we read in Romans 11:36: "For of Him and through Him and to Him (or in Him) are all things." "To Whom be glory forever." All our good is of God the Father, it is all through God the Son, and all is in the Holy Ghost as He is Himself all our good. God is Himself the portion and purchased inheritance of His people. Thus God is the Alpha and the Omega in this affair of redemption. If we suppose no more than used to be supposed about the Holy Ghost, the concern of the Holy Ghost in the work of redemption is not equal with the Father's and the Son's, nor is there an equal part of the glory of this work belonging to Him: merely to apply to us or immediately to give or hand to us the blessing purchased, after it was purchased, as subservient to the other two Persons, is but a little thing [compared] to the purchasing of it by the paying an Infinite price, by Christ offering up Himself in sacrifice to procure it, and it is but a little thing to God the Father's giving His infinitely dear Son to be a sacrifice for us and upon His purchase to afford to us all the blessings of His purchased. But according to this there is an equality. To be the love of God to the world is as much as for the Father and the Son to do so much from love to the world, and to be the thing purchased was as much as to be the price. The price and the thing bought with that price are equal. And it is as much as to afford the thing purchased, for the glory that belongs to Him that affords the thing purchased arises from the worth of that thing that He affords and therefore it is the same glory and an equal glory; the glory of the thing itself is its worth and that is also the glory of him that affords it. There are two more eminent and remarkable images of the Trinity among the creatures. The one is in the spiritual creation, the soul of man. There is the mind, and the understanding or idea, and the spirit of the mind as it is called in Scripture, i.e., the disposition, the will or affection. The other is in the visible creation, viz., the Sun. The father is as the substance of the Sun. (By substance I don't mean in a philosophical sense, but the Sun as to its internal constitution.) The Son is as the brightness and glory of the disk of the Sun or that bright and glorious form under which it appears to our eyes. The Holy Ghost is the action of the Sun which is within the Sun in its intestine heat, and, being diffusive, enlightens, warms, enlivens and comforts the world. The Spirit as it is God's Infinite love to Himself and happiness in Himself, is as the internal heat of the Sun, but as it is that by which God communicates Himself, it is as the emanation of the sun's action, or the emitted beams of the sun. The various sorts of rays of the sun and their beautiful colours do well represent the Spirit. They well represent the love and grace of God and were made use of for this purpose in the rainbow after the flood, and I suppose also in that rainbow that was seen round about the throne by Ezekiel (Eze 1:28; Rev 4:3) and round the head of Christ by John (Rev 10: l), or the amiable excellency of God and the various beautiful graces and virtues of the Spirit. These beautiful colours of the sunbeams we find made use of in Scripture for this purpose, viz., to represent the graces of the Spirit, as (Psa 68:13) "Though ye have lien among the pots, yet shall be as the wings of a dove covered with silver, and her feathers with yellow gold," i.e., like the light reflected in various beautiful colours from the feathers of a dove, which colours represent the graces of the Heavenly Dove. The same I suppose is signified by the various beautiful colours reflected from the precious stones of the breastplate, and that these spiritual ornaments of the Church are what are represented by the various colours of the foundation and gates of the new Jerusalem (Rev 21; Isa 54:11, etc.) and the stones of the Temple (1 Chr 29:2); and I believe the variety there is in the rays of the Sun and their beautiful colours was designed by the Creator for this very purpose, and indeed that the whole visible creation which is but the shadow of being is so made and ordered by God as to typify and represent spiritual things, for which I could give many reasons. (I don't propose this merely as an hypothesis but as a part of Divine truth sufficiently and fully ascertained by the revelation God has made in the Holy Scriptures.) I am sensible what kind of objections many will be ready to make against what has been said, what difficulties will be immediately found, How can this be? And how can that be? I am far from affording this as any explication of this mystery, that unfolds and renews the mysteriousness and incomprehensibleness of it, for I am sensible that however by what has been said some difficulties are lessened, others that are new appear, and the number of those things that appear mysterious, wonderful and incomprehensible, is increased by it. I offer it only as a farther manifestation of what of Divine truth the Word of God exhibits to the view of our minds concerning this great mystery. I think the Word of God teaches us more things concerning it to be believed by us than have been generally believed, and that it exhibits many things concerning it exceeding [i.e., more] glorious and wonderful than have been taken notice of; yea, that it reveals or exhibits many more wonderful mysteries than those which have been taken notice of; which mysteries that have been overvalued are incomprehensible things and yet have been exhibited in the Word of God tho they are an addition to the number of mysteries that are in it. No wonder that the more things we are told concerning that which is so infinitely above our reach, the number of visible mysteries increases. When we tell a child a little concerning God he has not an hundredth part so many mysteries in view on the nature and attributes of God and His works of creation and Providence as one that is told much concerning God in a Divinity School; and yet he knows much more about God and has a much clearer understanding of things of Divinity and is able more clearly to explicate some things that were dark and very unintelligible to him. I humbly apprehend that the things that have been observed increase the number of visible mysteries in the Godhead in no other manner than as by them we perceive that God has told us much more about it than was before generally observed. Under the Old Testament the Church of God was not told near so much about the Trinity as they are now. But what the New Testament has revealed, tho it has more opened to our view the nature of God, yet it has increased the number of visible mysteries and they thus appear to us exceeding wonderful and incomprehensible. And so also it has come to pass in the Church being told [i.e., that the churches are told] more about the incarnation and the satisfaction of Christ and other Gospel doctrines. It is so not only in Divine things but natural things. He that looks on a plant, or the parts of the bodies of animals, or any other works of nature, at a great distance where he has but an obscure sight of it, may see something in it wonderful and beyond his comprehension, but he that is near to it and views them narrowly indeed understands more about them, has a clearer and distinct sight of them, and yet the number of things that are wonderful and mysterious in them that appear to him are much more than before, and, if he views them with a microscope, the number of the wonders that he sees will be increased still but yet the microscope gives him more a true knowledge concerning them. God is never said to love the Holy Ghost nor are any epithets that betoken love anywhere given to Him, tho so many are ascribed to the Son, as God's Elect, The Beloved, He in Whom God's soul delighteth, He in Whom He is well pleased, etc. Yea such epithets seem to be ascribed to the Son as tho He were the object of love exclusive of all other persons, as tho there were no person whatsoever to share the love of the Father with the Son. To this purpose evidently He is called God's Only Begotten Son, at the time that it is added, "In Whom He is well pleased." There is nothing in Scripture that speaks of any acceptance of the Holy Ghost or any reward or any mutual friendship between the Holy Ghost and either of the other Persons, or any command to love the Holy Ghost or to delight in or have any complacence in [the Holy Ghost], tho such commands are so frequent with respect to the other Persons. That knowledge or understanding in God which we must conceive of as first is His knowledge of every thing possible. That love which must be this knowledge is what we must conceive of as belonging to the essence of the Godhead in it's first subsistence. Then comes a reflex act of knowledge and His viewing Himself and knowing Himself and so knowing His own knowledge and so the Son is begotten. There is such a thing in God as knowledge of knowledge, an idea of an idea. Which can be nothing else than the idea or knowledge repeated. The world was made for the Son of God especially. For God made the world for Himself from love to Himself; but God loves Himself only in a reflex act. He views Himself and so loves Himself, so He makes the world for Himself viewed and reflected on, and that is the same with Himself repeated or begotten in His own idea, and that is His Son. When God considers of making any thing for Himself He presents Himself before Himself and views Himself as His End, and that viewing Himself is the same as reflecting on Himself or having an idea of Himself, and to make the world for the Godhead thus viewed and understood is to make the world for the Godhead begotten and that is to make the world for the Son of God. The love of God as it flows forth is wholly determined and directed by Divine wisdom, so that those only are the objects of it that Divine wisdom chooses, so that the creation of the world is to gratify Divine love as that is exercised by Divine wisdom. But Christ is Divine wisdom so that the world is made to gratify Divine love as exercised by Christ or to gratify the love that is in Christ's heart, or to provide a spouse for Christ. Those creatures which wisdom chooses for the object of Divine love as Christ's elect spouse and especially those elect creatures that wisdom chiefly pitches upon and makes the end of the rest of creatures.
기독교와 삼위일체 교리/ 마28:18-20, 요1:1-3/ 김홍도 목사/ 금란교회/ 2001-09-02
기독교와 삼위일체 교리 마28:18-20, 요1:1-3 감신대학교의 박익수 교수(신약신학교수)는 다음과 같은 엄청난 이단신학을 말했습니다. 감신대 학보 제191호(2000.6.15) 3면에서 ”너희는 가서 예수를 끌어내리고 예수가 되라.”, ”나도 예수가 될 수 있다.”, ”옛날 이스라엘에 예수라는 사람이 살았는데 그가 하나님의 뜻에 합당하게 영광을 돌리자 하나님이 그를 아들로 삼으셨다.”, ”우리가 제2, 제3의 예수가 되어야 한다.”, ”이제는 예수를 끌어내리고 우리가 예수가 되어야 합니다. 예수는 결코 신이 아닙니다. 예수가 만약 하느님(?)과 같은 신이라면 그의 희생도 모두 무의미해집니다. 신은 고통을 당하지도 죽지도 않으니까요.” 등 기독교를 파괴하는 사탄적 발언을 했습니다. 박익수 교수는 학생이 잘못 받아 적어서 실었다고 변명하지만 학생이 녹취했다가 기록한 것인데 그럴 리가 없고, 그는 2000년 4월호 목회자를 위한 정기간행물에도 기술하였고, ”신학과 세계” 2000년 가을호(고 염필형 총장 논문집 87면에서 127면까지)에서 같은 사상을 논파했습니다. 감신대의 이모 교수는 복음을 생태계를 파괴하는 황소 개구리와 같다고 하면서 빨리 복음을 때려잡아야 한다고 했고, 모 총장은 ”사모들을 위한 집회”에서 예수의 부활도 부인하고 복음서에 나타난 기적도 부인하는 강의를 하는 것을 듣고 아연실색했다는 말도 들었습니다. 박익수 교수는 바울 서신에 나타난 ”피스티스 투 크리스투”를 ”예수를 믿음”이 아니라 ”예수의 믿음”이라고 해석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기독교가 예수를 믿음의 대상으로 삼는 잘못을 저질렀다고 하면서 예수를 하나님의 아들로 혹은 우리의 구세주로 믿을 것이 아니라 예수의 믿음, 즉 그가 가졌던 ”순종과 충성”을 본받아야 한다고 강조합니다. 기독교는 삼위일체된 하나님의 종교이지만 ”하나님의 종교”라고도 하지 않고, ”성령의 종교”라고도 하지 않고, ”예수 그리스도교”라고 하는 것은 예수 그리스도께서 성령으로 잉태되어 오시고, 그 몸이 십자가에 못 박혀 죄 없는 피를 흘려주시고, 사망에서 부활하사 구속의 사업을 완성하신 후, 부활 승천하시고, 장차 세상을 심판하시려고 재림하실 예수 그리스도를 믿음으로 구원받고 천국에 들어갈 수 있기 때문에 ”그리스도 교”(christianity)라고 하는데 박익수 교수는 예수 그리스도를 우리와 똑같은 인간으로 끌어내리고, 예수를 믿으면 안 된다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박익수 교수는 성경을 부인하고 기독교를 근본적으로 파괴하는 이단신학 내지 사탄의 자유주의 신학 사상을 가진 자이므로 이를 밝혀내지 않으면 구라파의 교회들같이 교회가 떼죽음을 당할 위기에 직면하게 되므로 부득이 그의 신학사상을 반박하는 바입니다. ”그리스도를 믿음의 대상”으로 삼는 것과 ”그리스도의 믿음을 본받는 것” 즉 그의 순종과 충성을 본받는 것과는 천양지차(天壤之差)가 있는 것입니다. ”그리스도의 믿음”을 본받는다는 것은 2000년 동안 내려온 생명의 종교인 기독교를 다 파괴하는 것이요, 사탄이 가장 원하는 뜻이 성취되는 것입니다. 그러나 ”그리스도를 믿는 것”은 기독교가 생명의 종교요, 구원의 종교요, 소망의 기독교임을 나타내는 것입니다. 이런 자유주의 신학의 침투를 방비하기 위하여 벌써 1923년에 Dr. J. Gresham Machen(Westminster 신학교 신약학 교수)이 쓴 ”기독교와 자유주의신학”(Christianity and Liberalism)이란 책 8면에서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바울에 의하면 예수는 믿음의 한 모범(example)만이 아니라, 예수는 근본적으로 믿음의 대상(object)이었다. 바울의 종교는 예수님이 가졌던 것과 같은 하나님께 대한 믿음에 있지 않고 도리어 예수를 믿는 믿음에 있다.”고 정확히 말했습니다. 이런 이단사상은 Machen 박사가 말한 1923년 이전뿐 아니라, 1,500년 전부터 있었던 이단사상을 새 학설이나 되는 것처럼 말하는 것은 성경과 신학을 너무나 모르는 소치라고 봅니다. 박익수 교수는 빌립보서 2장 6절에 ”그는 근본 하나님의 본체시나”를 묘하게 ”예수 그리스도가 하나님의 형체 가운데 계셨다.”(though he was in the form of God)고 하면서 성경 안에 있는 기독교의 중심사상을 근본적으로 부인하려고 하고 있으면서 왜 그 다음 구절을 못 보는지 모르겠습니다. ”하나님과 동등됨을 취할 것으로 여기지 아니하시고”(did not count equality with God)라는 말씀은 예수님은 근본 하나님과 동등하신 분이요, 신성(Divinity)을 가지신 분이라는 것을 말씀하고 있는데, 그 말씀은 왜 간과하는지 모르겠습니다. 박익수 교수는 2000년의 구원의 역사를 가진 기독교를 무너뜨리려는 당돌함을 가졌는지 모르겠습니다. 예수를 하나님의 아들도 아니고, 구세주도 아니라 우리와 똑같은 인간이라고 하는 자유주의 신학사상은 문선명의 통일교나 박태선의 전도관보다 더 악한 사상이며, 공산주의 사상이나 어떤 사이비 종교보다 더 위험하고 악한 것입니다. 박익수 교수의 신학을 정리하면 다음과 같은 결론이 나옵니다. 1. 예수의 신성(Divinity)을 부인합니다. ”신학과 세계” 가을호(2000년) 105면에 ” ’예수 그리스도는 하나님의 형체 가운데 계셨다.’는 말은 그가 하나님이시라든가 하나님과 같은 분이라는 말은 아니다.”라고 하면서 예수의 신성을 부인합니다. 그는 또 ”옛날 이스라엘에 예수라는 사람이 살았는데 그가 하나님의 뜻에 합당하게 영광을 돌리자 하나님이 그를 아들로 삼으셨다.”고 했고, ”하나님의 영광이 잠시 임했던 ’예수’와 ’십자가’를 우상화시키는 것은 아닌지”라고 했으며, ”예수는 결코 신이 아닙니다.”라고 하면서 예수의 신성을 부인합니다. 그러나 예수는 하나님과 동등되신 하나님입니다. 예수의 부활을 의심했던 도마도 부활하신 예수를 만나본 후 ”나의 주시요(Lord), 나의 하나님(God)”이라고 고백했고, 박교수가 문제삼는 빌립보서 2장 6절에 ”그는 근본 하나님의 본체시나 하나님과 동등됨을 취할 것으로 여기지 아니하시고 자기를 비어 사람들과 같이 되셨다”고 하셨습니다. 예수님은 성부와 성령과 더불어 삼위일체되신 하나님이 되신 분입니다. 요한복음 1장 3절에 ”만물이 그로 말미암아 지은바 되었으니 지은 것이 하나도 그가 없이는 된 것이 없느니라”. 예수님이 하나님이 아니시라면 기독교는 존재할 수도 없고, 믿을 필요도 없습니다. 2. 예수의 선재성(Pre-existence)을 부인합니다. 그의 논문 105면에 ”그의 찬양시 인용은 그리스도를 통한 구원을 보다 잘 설명하기 위한 목적이었지 그리스도의 선재설을 설명하는 것은 더욱 아니었기 때문이다.”라고 했고, 그의 논문 전체가 예수는 우리와 같은 인간이며 예수의 신성이나 선재성은 끝까지 부인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요한복음 1장 1절에 ”태초에 말씀이 계시니라 이 말씀이 하나님과 함께 계셨으니 이 말씀은 곧 하나님이시니라”했고, 요한복음 1장 14절에 ”말씀이 육신이 되어 우리 가운데 거하시매 우리가 그 영광을 보니 아버지의 독생자의 영광이요 은혜와 진리가 충만하더라”고 했고, 요한복음 17장 24절에 ”....아버지께서 창세 전부터 나를 사랑하시므로 내게 주신 나의 영광을 저희로 보게 하시기를 원하옵나이다”하셨고, 요한복음 8장 58절에 ”아브라함이 나기 전부터 내가 있느니라”라고 말씀하셨습니다. 그러나 박교수는 ”이제는 예수를 끌어내리고 우리가 예수가 되어야 한다.”고 하면서 예수의 선재성이나 신성을 부인합니다. 3. 예수의 구속도 부활도 부인합니다. 기독교 핵심은 하나님의 아들 예수께서 사람의 몸을 입으시고 창조주가 피조물이 되어 우리 죄를 대속하여 죽으시고 또 사망권세를 이기시고 부활하셨기 때문에 우리가 예수를 구세주로 믿고 구원받은 것인데 박익수 교수는 예수의 구속이나 죽음이나 부활을 전면적으로 부인합니다. 박익수 교수는 그의 논문 101면에서 ”부활의 개념은 없다. ... 그리스도의 충성스러운 죽음만을 말하고 구속의 죽음이나 대속의 죽음은 말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또 논문 100면에서는 ”그는 이 복음이 자유를 가져온다거나 믿음으로 의롭게 된다거나 혹은 이스라엘의 구성원이 된다고 말하지 않는다.”고 했습니다. 121면에는 ”그의 죽음에 특별한 의미가 부여되지 않는다”고 했고, ”혹은 그의 복음이 믿는 자들을 하나님과의 올바른 관계를 갖게 했다는 것은 전혀 언급하지 않는다.”고, 그는 또 122면에 ”데살로니가전서에 그의 죽음은 우리 죄를 위한 희생적인 죽음이 아니고 예수 자신의 사역, 죽음 그리고 부활도 완전하고 최종적인 계시가 아니었음이 분명하다. 우리는 그의 죽음을 우리의 죄를 위한 희생적인 죽음으로 이해해서는 안 된다.”고 했습니다. 예수의 제자들이 순교하면서까지 전파한 복음의 핵심은 예수의 십자가의 대속의 죽음과 부활인데, 그는 이 복음의 핵심을 근원적으로 부인하고, 예수의 죽음은 충성과 헌신의 전형을 보여주는 것뿐이라고 합니다. 요한복음 3장 16절에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저를 믿는 자마다 멸망치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니라”고 한 성경 전체의 요절을 부인하면서 기상천외의 이단신학을 말하고 있습니다. 사도행전 4장 12절에 ”다른 이로서는 구원을 얻을 수 없나니 천하 인간에 구원을 얻을 만한 다른 이름을 우리에게 주신 일이 없음이니라”고 했고, 요한복음 14장 6절에 ”내가 곧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니 나로 말미암지 않고는 아버지께로 올 자가 없느니라”고 했고, 요한계시록 5장 12절에 ”큰 음성으로 가로되 죽임을 당하신 어린양이 능력과 부와 지혜와 힘과 존귀와 영광과 찬송을 받으시기에 합당하도다”했고, 요한계시록 11장 15절에 ”하늘에 큰 음성이 나서 가로되 세상 나라가 우리 주와 그 그리스도의 나라가 되어 그가 세세토록 왕 노릇 하시리로다” 등등 수없이 많은 성경 구절들이 있습니다. 예수 그리스도를 대적하는 가장 큰 원수는 적 그리스도(Anti-Christ)인데, 박익수 교수는 바로 적 그리스도의 종임이 분명합니다. 4. 삼위일체 교리를 부인합니다. 기독교의 가장 핵심이 되는 중요한 교리는 삼위일체 교리입니다. 이 교리는 초대교회 이후 수 백년 동안 논쟁해 오다가 성 어거스틴이나 아타나시우스 등을 통하여 삼위일체 교리가 확증되었습니다. 삼위일체 교리를 부인하면 그는 용납할 수 없는 이단자입니다. B. B. Warfield 씨는 ”신약전체는 철두철미 삼위일체론적이며, 그 가르침 모두는 삼위일체를 전제로 한 것들이고, 삼위일체에 대한 신약 성서의 언급들은 빈번히 나오고 있으며 쉽고도 확신에 찬 것들이다.”라고 했습니다. 그러나 박익수 교수는 예수의 신성도 선재성도 부인하고, 예수의 십자가 구속과 부활도 부인하니, 삼위일체 교리도 따라서 적극 부인합니다. 성경 전체는 성부, 성자, 성령 삼위일체를 말씀하고 있습니다. 본문 마태복음 28장 18절 이하에도 ”너희는 가서 아버지와 아들과 성령의 이름으로 세례를 주라”하였고 마태복음 3장 16절 이하에 보면 하늘이 열리면서 하늘에서 성부 하나님의 음성이 들려오고, 성령이 비둘기같이 세례 받고 올라오시는 예수님의 머리 위에 강림하시는 모습을 볼 수 있게 됩니다. 부활하신 예수님을 만나본 도마는 예수께 ”나의 주시며 나의 하나님이시니이다”라고 고백했습니다. 바울은 축도할 때마다 삼위일체 하나님의 이름으로 축도를 했습니다.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와 하나님의 사랑과 성령의 교통하심이 너희 무리와 함께 있을찌어다”(고린도후서 13장 13절). 예수님은 하나님과 동등되신 분이지만, ”피 흘림이 없은즉 죄 사함이 없으므로” 도성인신(incarnation)하여 이사야 53장의 예언대로 대속의 피를 흘려주시기 위해 오신 분이며 부활하신 구세주가 되신 분입니다. 또 예수님은 보이지 않는 하나님을 보여 주시기 위해 오신 분입니다. 마치 우리가 태양을 가까이에서 보면 눈이 멀거나 타 죽을 수밖에 없는 것같이 하나님의 영광을 벗어버리고 종의 형체를 입고 오신 분입니다. 그러므로 예수님을 통하지 않고 만나는 하나님은 사탄이요, 마귀입니다. 하나님과 인간 사이의 중보자이신 예수님을 통하지 않고는 어느 누구도 구원받을 수 없습니다. 디모데후서 4장 18절에 ”주께서 나를 모든 악한 일에서 건져내시고 또 그의 천국에 들어가도록 구원하시리니 그에게 영광이 세세 무궁토록 있을찌어다 아멘”이라고 했습니다. 다니엘 7장 13절에 ”내가 또 밤 이상 중에 보았는데 인자 같은 이가 하늘 구름을 타고 와서 옛적부터 항상 계신 자에게 나아와 그 앞에 인도되매”라고 예언하신 대로 세상을 심판하러 재림하실 분입니다. 그러나 예수의 재림도 심판도 다 부인하고 있습니다. 삼위일체 교리는 제한된 인간의 지식이나 언어로는 설명하기가 어렵습니다. 그렇다고 삼위일체 교리를 부인하면 그는 이미 기독교인이 아닙니다. 무슨 예를 들어 설명해도 모순이 있습니다. 삼위일체란 존재양식에 있어서 각각 독립된 세분의 실제적 개체이며 본질에 있어서는 서로 완전 동일한 일체임을 말합니다. 세 개의 개체는 공통의 속성을 각기 다른 상태로 갖고 있는 그런 것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 분명히 세 개의 개체이면서도 독립된 세 개의 본질이 완전히 일치됨에 따라 그 본체가 하나임을 말하는 것으로서 물질 세계에서는 그 유례를 찾아볼 수 없는 오묘한 진리입니다. 그러나 무리가 있어도 예를 들어 설명하자면, 물은 H2O, 본질은 하나이지만, 액체와 고체와 기체의 형태로 나타납니다. 물이 액체로만 존재해서 바다나 강에 모여 있다면 그것은 물의 가치가 없습니다. 기체가 되어 올라가서 비가 되어 땅을 적시니까 생물이 살 수 있는 것입니다. 또 고체가 되어 얼음이 되니까 물이 영하 20도 30도 끝없이 내려가지 않도록 해주므로 북극 바다 속에 생물이 살 수 있는 것입니다. 그러나 기체나 고체나 액체나 본질 원소는 H2O로 동일합니다. 이와 같이 ”모든 사람이 범죄하여 하나님의 영광에 이를 수 없을 때” 예수님이 중보자로, 그의 십자가로 하나님과 우리 사이에 막힌 담을 허시고, 그를 통하여 하나님께 나아갈 수 있게 되었고, 믿는 자마다 천국에 들어갈 수 있게 해 주셨습니다. 또 그렇더라도 성령 하나님께서 우리 속에 들어오셔서 진리를 깨닫게 해주시고 예수를 구세주로 믿게 해주시고 죄를 깨닫게 회개케 해주시는 것입니다. 쉽게 말해서 성령 하나님은 우리 안에까지 들어오시는 하나님이십니다. 요한복음 15장 26절에 ”내가 아버지께로서 너희에게 보낼 보혜사 곧 아버지께로서 나오시는 진리의 성령이 오실 때에 그가 나를 증거하실 것이요(예수믿게)”라고 하셨고, 16장 7-8절에 ”내가 떠나가는 것이 너희에게 유익이라 내가 떠나가지 아니하면 보혜사(성령)가 너희에게로 오지 아니할 것이요 가면 내가 그를 너희에게 보내리니 그가 와서 죄에 대하여 의에 대하여 심판에 대하여 세상을 책망하시리라”고 했습니다. 성령 하나님은 우리 속에 들어오시지 않으면 예수를 구세주로 믿을 수 없습니다. 신학박사라도 믿지 못하고 딴소리를 하게 됩니다. 성령의 조명이 없으면 진리를 깨달을 수 없고, 회개할 수도 없습니다. 삼위일체 하나님을 믿지 않으면 무서운 이단자입니다. 문선명이나 박태선 같은 사이비종교인보다 더 무서운 사탄의 사상입니다. 그러나 박익수 교수는 이 모든 교리를 부인합니다. 기독교는 예수님 때문에 기독교인데, 예수를 부인하려면 기독교를 떠나고 목사를 양성하는 신학교에서 가르치지 말아야, 기본 양심이라도 있는 사람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김홍도 목사(서울 금란교회)
나는 삼위일체 하나님을 믿습니다/ 창1:1-3, 마28:19, 고후13:13
나는 삼위일체 하나님을 믿습니다 창1:1-3, 마28:19, 고후13:13 당신은 삼위일체 하나님을 믿습니까? 삼위일체(三位一體)란 말이 무엇인가? 교회에 처음 나오시는 분이나 기독교를 처음 접하시는 분은 많은 의문과 혼란이 생길 것입니다. 도대체 하나님을 믿으면 되지 예수는 누구시며, 또 성령은 무엇인가? 아마 굉장히 혼란스러울 것입니다. 이러한 혼란을 바로 잡기 위하여 신학이 필요하고, 교리가 있어야 하는 것입니다. 이것을 신학적으로 정리하여 보면 「성부 하나님과 성자 예수님과 성령 보혜사」라고 합니다. 이것을 종합하여 삼위일체 하나님이라고 부릅니다. 이것은 기독교 교리를 이해하는데 너무도 중요한 것입니다. 삼위일체를 신학적으로 정리한 자가 누구인가? 이 말을 처음으로 사용한 자는 서방교회 신학자 터툴리아누스(Tertullianus 150/60-220?)입니다. 그러면 그 이전에는 삼위일체 하나님이 안 계셨다는 말인가? 그렇치 않습니다. 그 이전에도 삼위일체 하나님은 계셨으나 그것을 신학적으로 정립한 시기가 이때입니다. 뉴톤(Newton 1642-1727) 이전에도 만유인력의 법칙이 있었으나 그것을 학문적으로 정립한 자가 뉴톤이라는 말입니다. 삼위일체란 단어를 성경에서 직접 찾아볼 수는 없으나 이와같은 표현은 성경 여러 곳에서 많이 볼 수 있습니다(창세기 1:1-3; 마태복음 28:19; 고린도후서 13:13). 삼위일체 하나님은 어떤 분이신가? 사실 인간적인 지각으로는 이해할 수 없습니다. 성령의 영감으로 기록된 성경은 이렇게 말씀하고 있습니다. 성부 하나님은 창조주이십니다(창세기 1:1). 성자 예수님은 죄인의 구주가 되신 그리스도입니다(마태복음 1:21, 16:16). 성령 보혜사는 믿는 자속에 역사하는 진리의 영입니다(요한복음 15:26). 삼위는 항상 함께하시며, 동일한 인격체입니다. 주된 사역은 다를 지라도 동일하게 역사하십니다. 분리된 인격체임과 동시에 하나된 인격체로서 인간의 지각으로 이해할 수 없는 신비입니다. 오늘은 이 사실을 종합해서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첫째: 하나님은 나의 창조주요 아버지입니다. 당신은 성부 하나님에 대하여 이러한 고백이 있어야 합니다. \"이는 만물이 주에게서 나오고 주로 말미암고 주에게로 돌아감이라 영광이 그에게 세세에 있으리로다 아멘\"(로마서 11:36) 이 말씀은 하나님의 창조사역과 섭리사역과 종말사역을 말씀해 주고 있습니다. 하나님은 창조주입니다. \"만물이 주에게서 나오고\"라고 했습니다. 만물의 시작이 하나님입니다. 모세는 계시의 서두에 이 사실을 너무도 정확하게 밝히고 있습니다. \"태초에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시니라\"(창세기1:1)고 했습니다. 당신 자신을 바로 알기 위해서는 우주의 기원을 알아야 합니다. 하나님은 우주를 창조하시고 그속에 저와 여러분을 창조하셨습니다. \"하나님이 자기 형상 곧 하나님의 형상대로 사람을 창조하시되 남자와 여자를 창조하시고, 여호와 하나님이 흙으로 사람을 지으시고 생기를 그 코에 불어 넣으시니 사람이 생령이 된지라\"(창세기 1:27, 2:7)라고 했습니다. 하나님은 섭리자입니다. \"주로 말미암고\"라고 했습니다. 하나님은 창조하신 모든 피조세계를 통치하십니다. 공중의 나르는 새의 생명도 아궁이에 던져지는 들풀도 하나님이 간섭하십니다(마태복음 6:26, 30). 광활한 우주를 창조하신 그 하나님은 지극히 세미한 피조세계도 간섭하십니다. 그 어떠한 자도 하나님의 통치영역에서 벗어날 자가 없습니다. 하나님의 주권에 미치치 아니하는 곳은 없습니다. 그의 주권은 절대적입니다. 그래서 다윗은 고백하기를 \"내가 주의 신을 떠나 어디로 가며 주의 앞에서 어디로 피하리이까\"(시편 139:7)라고 했습니다. 하나님은 심판자입니다. \"주에게로 돌아감이라\"라고 했습니다. 모든 인생은 창조주 앞에 서야 합니다. 그가 불어 넣으신 생기를 언젠가는 거두어 가실 날이 있습니다(창세기 2:7, 12:20). 죄값으로 죽는 죽음에는 심판이 있습니다. \"한번 죽는 것은 사람에게 정하신 것이요 그 이후에는 심판이 있으리라\"(히브리서 9:27)고 했습니다. 다 한번은 죽을 인생입니다. 인생은 일생입니다. 한번 밖에 없는 인생을 어떻게 살 것인가? 그래서 바울은 \"그런즉 너희가 먹든지 마시든지 무엇을 하든지 다 하나님의 영광을 위하여 하라\"(고린도전서 10:31)고 했습니다. 둘째: 예수님은 그리스도시요 나의 구세주입니다. 당신이 이땅 위에서 꼭 만나야 할 자가 있습니다. 그분이 바로 예수님입니다. 당신은 예수를 어떻게 알고 믿고 있는가? 예수를 그리스도로 믿을 때 당신에게 놀라운 역사가 일어납니다. 가이사랴 빌립보에서 예수를 그리스도로 고백한 베드로는 놀라운 축복을 받았습니다. \"시몬 베드로가 대답하여 가로되 주는 그리스도시요 살아계신 하나님의 아들이시니이다\"(마태복음 16:16)고 했습니다. 예수란 누구신가? \"아들을 낳으리니 이름을 예수라 하라 이는 그가 자기 백성을 저희 죄에서 구원할 자이심이라 하니라\"(마태복음 1:21)고 했습니다. 예수 외에는 죄로부터 오는 사망권세를 이길 자가 없습니다. 그래서 주님은 \"내가 곧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니 나로 말미암지 않고는 아버지께로 올자가 없느니라\"(요한복음 14:6) \"다른 이로서는 구원을 얻을 수 없나니 천하 인간에 구원을 얻을 만한 다른 이름을 우리에게 주신 일이 없음이니라 하였더라\"(사도행전 4:12)고 했습니다. 그러면 예수가 어떻게 오셨는가? 그는 범죄한 아담의 피를 받아 이 땅 위에 오셨다면 세속종교와 다를 바가 없습니다. 그러나 그는 아담의 피를 받은 남자의 후손으로 오지 않고 여인의 후손으로 오셨습니다(창세기 3:15). 이에 대하여 마태는 이렇게 기록하고 있습니다. \"...마리아에게서 그리스도라 칭하는 예수가 나시니라\"(마태복음 1:16)고 했습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나심은 이러하니라 그 모친 마리아가 요셉과 정혼하고 동거하기 전에 성령으로 잉태된 것이 나타났더니\"(마태복음 1:18)라고 했습니다. 그러므로 예수 그리스도는 죄와는 아무런 상관이 없는 분입니다. 이 땅 위에서 여인의 아들로 오신 분은 예수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요한은 \"독생자(獨生子)를 주셨으니\"(요한복음 3:16)라고 했습니다. 그는 요셉이 가까이 하지 않은 마리아 홀로 하늘로서 오신 특별하고 거룩하고 존귀한 아들입니다. 그러면 예수는 이 땅 위에서 어떻게 구원사역을 이루셨는가? 그리스도로서 구원역사를 이루셨습니다. 그리스도란 말의 뜻이 무엇인가? 이 말의 본래 뜻은 구약의 히브리어로 메시야「 」란 말인데 신약의 헬라어로 그리스도「 」란 말입니다. 그 뜻은「기름부음을 받은 자」란 말입니다. 구약에서는 왕이나 선지자나 제사장을 세울 때 기름을 붙습니다. 그런데 예수를 그리스도라고 부르심은 예수는 한몸에 이 세가지 직분을 다 가지신 분입니다. 예수는 온 인류의 대제사장입니다. 우리의 죄값으로 단번에 갈보리에서 십자가를 지심으로 자기 피로 우리의 죄를 속죄해 주셨습니다. 예수는 만왕의 왕입니다. 온 인류에게 왕노릇하는 사망권세를 정복한 부활하신 왕입니다. 예수는 진리 자체이신 선지자입니다. 말씀이 육인이 되어서 우리 가운데 거하시면서 하나님을 직접 우리에게 보여 주신 진리 자체입니다. 그러므로 예수를 그리스도로 믿을 때에 당신에게 이러한 놀라운 사건이 일어납니다. \"영접하는 자 곧 그 이름을 믿는 자들에게는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권세를 주셨으니\"(요한복음 1:12)라고 했습니다. 셋째: 성령님은 예수의 영인 나의 보혜사입니다. 성령은 예수의 영으로서 하나님으로부터 오십니다. 그래서 하나님의 자녀들에게 보혜사( )로 함께 하십니다. 당신은 하나님의 선택과 예수 그리스도의 구속의 은혜로 받은 구원을 보혜사 성령의 도움으로 완성해 가는 것입니다. \"내가 어버지께로서 너희에게 보낼 보혜사 곧 아버지께로서 나오시는 진리의 성령이 오실 때에 그가 나를 증거하실 것이요\"(요한복음 15:26)라고 했습니다. 성령은 창조사역에 동참자입니다. 성부 하나님이 이 세상을 창조하실 때에 그가 계획하셨던 창조사건을 성자 예수님이 말씀의 수단으로 창조하실 때에 성령은 혼돈과 공허와 흑암속에서 운행하시면서 하나님의 창조사역을 동일하게 이루신 것입니다. 그러므로 성령의 도움이 없이는 하나님의 창조사역을 이룰 수 없습니다. \"땅이 혼돈하고 공허하며 흑암이 깊음 위에 있고 하나님의 신(성령)은 수면에 운행하시니라\"(창세기 1:2)고 했습니다. 성령은 구원사역에 주체입니다. 성령의 도움이 없이는 예수를 구주로 영접할 수 없습니다. \"...또 성령으로 아니하고는 누구든지 예수를 주시라 할 수 없느니라\"(고린도전서 12:3) 예수를 구주로 영접하는 사건은 성령의 도움을 받지 않고는 도무지 불가능합니다. 동정녀 탄생 사건이나 그의 십자가와 부활사건이나 그의 승천이나 재림 사건은 성령의 감동하심을 받지 않고는 우리의 육신적인 지각으로는 도무지 믿을 수 없는 사실입니다. 성령은 성화의 완성자입니다. 당신이 예수를 구주로 영접하여 믿음으로 사는 생활이 당신의 힘으로 가능한가? 불가능합니다. 왜냐하면 이 세상이 악하고 이 악한 세상을 마귀가 주장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 때에 너희가 그 가운데서 행하여 이 세상 풍속을 좇고 공중의 권세 잡은 자를 따랐으니 곧 지금 불순종의 아들들 가운데서 역사하는 영이라\"(에베소서 2:2)고 했습니다. 이러한 당신을 하나님은 성령으로 도와주십니다. 주님은 우리에게 분명하게 말씀하셨습니다. \"내가 아버지께 구하겠으니 그가 또 다른 보혜사를 너희에게 주사 영원토록 너희와 함께 있게 하시리니, 내가 너희를 고아와 같이 버려두지 아니하고 너희에게로 오리라, 보혜사 곧 아버지께서 내 이름으로 보내실 성령 그가 너희에게 모든 것을 가르치시고 내가 너희에게 말한 모든 것을 생각나게 하시리라, 평안을 너희에게 끼치노니 곧 나의 평안을 너희에게 주노라 내가 너희에게 주는 것은 세상이 주는 것 같지 아니하니라 너희는 마음에 근심도 말고 두려워하지도 말라\"(요한복음 14:16, 18, 26-27)고 했습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당신의 구원은 삼위일체 하나님의 완전하신 언약으로 이루어진 영원하고 불변하신 것입니다. 성부 하나님의 영원하신 계획과 성자 예수님의 완전한 속죄와 성령의 보혜사의 도우심으로 이루어진 것입니다. 성령은 예수의 영입니다. 예수를 구주로 영접하면 예수의 영인 성령이 당신을 도와 주십니다. 당신은 육으로만 살 짐승도 아닙니다. 그렇다고 육적인 것을 무시하고 영적인 것으로 사는 천사도 아닙니다. 사람은 영과 육이 하나로 연합된 하나님의 형상입니다. 그런데 영의 세계에는 두가지의 영이 있습니다. 하나님의 영인 성령과 사단의 영인 악령이 있습니다. 당신이 하나님을 멀리하고 세상과 짝하여 죄악을 즐기면서 살면은 당신의 심령속에 마귀가 주장하고 다스립니다. 그러나 당신이 예수를 구주로 영접하여 하나님의 자녀가 되면 진리의 영인 성령이 당신을 주장하고 다스립니다. 당신은 성령으로 충만한 하나님의 자녀가 되기를 축원합니다.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삼위일체에 대하여/요14:16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삼위일체에 대하여/요14:16 2004-05-27 09:48:43 read : 109 삼위일체에 대해 여러 이견이 있는 것은 성경에 문자적으로라도 삼위일체라는 말이 나오지를 않기 때문일 것이며, 또한 성경 어느 곳에는 삼위일체를 의미하는 것 같은 구절도 있고, 어느 곳에는 삼위일체를 인정하지 않는 것 같은 구절도 있기 때문일 것입니다. 그런가 하면 삼위일체를 나름대로 설명한다고 하는 사람들의 설명을 보면 완벽한 설명을 하지 못하고 있으며 그런 설명을 하는 사람들 스스로가 이 삼위일체는 인간의 머리로는 100% 완전하게 깨달을 수가 없는 하나님의 오묘에 속하는 것이라는 결론을 내리기 때문일 것입니다. 결론부터 말한다면 저 역시 그런 정도의 답밖에 드릴 것은 없겠으나 저는 그 외에도 우리 성도들이 신앙생활을 하면서 이 삼위일체의 지식을 하나의 교리수호 차원이 아닌 실제 신앙생활에 적용하여 주님의 인격과 성품을 온전히 덧입을 수 있는데 도움을 얻고자 합니다. 삼위일체에 대해 본격적인 설명을 하기 전에 일반적인 예를 들어 이해를 돕고자 합니다. 늘 말썽만 피우는 자식에게 어느 날 아버지가 ‘너 같은 놈이 내 자식이냐? 이제부터 나를 아버지라고 부르지도 마라’ 했다고 할 때 물론 아버지가 진심으로 이제부터는 부자지간의 연을 끊자고 한 말일 수도 있겠으나 여기에서는 그런 의미가 아니고 자식이 너무나도 속을 썩이니까 자식에게 자극을 줘서 속 좀 그만 썩이고 사람 노릇을 하라는 의미에서 ‘이제부터 너는 내 자식이 아니다’ 라고 한 것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식이 아버지의 그 말을 듣고 ‘아, 우리 아버지가 이제부터는 나를 아들로 여기지 않는구나. 그러니 이제 나는 아버지의 아들이 아니다’ 라고 생각을 한다면 이는 아버지의 마음을 너무나도 모르는 생각이지요. 즉 분명히 자기 자식임에도 아버지가 자식에게 ‘너는 내 자식이 아니다’ 라고 하는 것은 진실로 자식의 아버지가 아니라는 의미가 아니고 자식이 깨닫기를 원해서 ‘너는 내 아들이다, 그러니 아들 노릇 좀 하라’고 하는 말이지요. 이 말의 뜻을 좀 더 엄밀히 분석해 보면 ‘나는 네 아버지가 아니다’ 라고 하는 말은 ‘나는 네 아버지다’ 라는 것을 더욱 더 강조하는 말이 되는 것입니다. 이와 같이 우리가 삼위일체를 이해하려고 할 때(삼위일체만이 아니고 다른 모든 성경을 깨닫는데도 같은 이치임) 성경은 절대로 오류가 없는 것임을 전제로 하고 성경 어느 곳에 삼위일체를 의미하는 말이 있다고 한다면 일단은 삼위일체가 분명히 맞는다는 것을 받아들이면서 그럼에도 왜 다른 곳에는 삼위일체가 아닌 것 같은 말씀들이 있는지, 왜 그런 말씀들을 기록한 것인지를 깨달아야 할 것입니다. 분명히 아버지이면서 아들에게 ‘나는 네 아버지가 아니다’ 라고 할 때 ‘나는 네 아버지다’ 라는 것을 더욱 더 강조하는 말이듯이 말입니다. 성경이 절대 오류가 없는 한 삼위일체를 의미하는 말이 한 곳에라도 있다면 삼위일체는 틀림없는 사실인 것입니다. 그럼에도 성경 다른 곳에 삼위일체가 아닌 것 같은 구절이 있다면 이는 삼위일체를 부정하는 말이라고 단순히 생각할 것이 아니라 삼위일체는 전제로 하고 무언가를 깨닫게 해 주기 위해서 그런 표현을 쓴 것입니다. 이런 방식을 용어로 말한다면 ‘상위권위 우선개념’이라고 할까요? 무슨 의미로 그런 말씀을 하셨는지 그 뜻은 깨달으려고 하지 않고 성경을 문자적 표면적으로만 보고서 ‘삼위일체가 맞느니, 안 맞느니’ 하고 있다면 자기 자신의 신앙에는 아무런 유익도 없는 것입니다. 그리고 다른 사람이 삼위일체에 대해 나름대로 설명을 한다고 하다 보면 간혹 양태론적인 설명을 하거나 다른 이단적인 설명을 하는 경우가 있는데 그런 설명을 하는 사람이 이단집단에 소속되어 있으면서 자신들의 교리주장을 위해 그런 말을 하는 것이 아닌 나름대로 옳게 믿고 옳게 깨닫게 하기 위해 유한한 인간의 두뇌와 용어를 가지고 신의 영역을 설명하다보니 그렇게 된 것임에도 그런 사람에게 무조건적으로 이단이라고 정죄를 한다면 이 역시 자신의 신앙에는 아무 유익도 없는 것입니다. 사실 그런 정죄를 하는 사람에게 삼위일체를 설명하라고 한다면 그 사람 역시 완벽한 설명은 불가능할 것입니다. 이 정도에서 서론적인 말은 줄이고 삼위일체에 대해 설명해 보겠습니다. 성경에는 50회 이상 하나님은 오직 한 분밖에 안 계심을 밝히고 있습니다. 이런 유일하신 참 하나님이 세 위의 격체로 이루어진 사실을 가리켜서 삼위일체라고 하는 것입니다. 엡1:2,3 - 하나님을 하나님이라 했습니다. 히1:8 - 아들 즉, 예수 그리스도를 하나님이라 했습니다. 행5:3,4 - 성령님을 하나님이라 했습니다. 마3:16,17, 28:19, 요14:16에서 삼위일체의 하나님에 대한 기록을 보십시오. 하나님이 예수님도 되시고 성령님도 되신다고 하심으로 삼위일체를 말씀하셨습니다. 그런가 하면 눅22:70, 요5:18에서 예수 그리스도와 아버지의 관계에 대한 기록을 보십시오. 예수님께서 당신 스스로를 하나님의 아들이라고도 했고, 하나님이라고도 했습니다. 그리고 예수님께서 스스로를 하나님과 동등한 특성의 분으로 말씀하심으로 당신 자신이 하나님 되심을 밝히셨습니다.(눅7:14, 15. 요2:24, 25. 요17:5) 또한 예수님께서 나타내신 바 다른 두 위의 신으로서의 특징을 말해주고 있습니다.(마28:20. 요5:21) 성자도 성령도 성부되시는 하나님과 같은 속성, 또는 성질을 소유하신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성령이란 하나의 개념인가, 하나의 영향력인가, 그렇지 않으면 격체인가?(요16:13, 14절) 성령을 하나님으로서의 여러 특성을 말해주고 있습니다.(하나님만이 가지시는 특성을 가진 분으로 말하고 있습니다. - 행1:8. 고전2:10, 11. 시139:7-10) 이상에서 보듯이 하나님의 독특한 성질, 특성인 전지, 전능, 편재성을 성자와 성령님도 소유하고 계시다고 함으로 삼위일체를 말해주고 있습니다. 사실이 이러함에도 삼위일체를 부정한다면 성자와 성령님이 하나님이 아니면서 하나님만이 가지실 수 있는 신의 성질, 특성을 가지셨으니 결국 성자도 성령도 하나님과 같은 능력을 가진 존재라는 말이 돼 이원론, 삼원론이 될 수밖에 없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삼위의 상호관계에 있어서는 요1:18, 15:26에 기록돼 있습니다. 이 세 위의 하나님은 우리의 구원을 이루시기 위하여 각기 상이한 역사를 하십니다. 엡1:3-14에는 우리의 구원을 성취하시는 성부 성자 성령의 각기 다른 역사가 기록돼 있습니다. 딛3:5에는 성령의 역사를 한층 더 분명히 기록하고 있습니다. 이상의 성구를 통하여 성부 성자 성령님이 본질과 본체적으로 한 분이시면서 각기 주관하시는 역사를 알 수가 있습니다. 구원의 역사에 있어서 성부는 예정 계획 설계 및 그 뜻을 보여주시고, 성자는 구속을 효과 있게 하시고, 성령은 중생을 시키고 성화를 시킵니다. 즉 성부 되시는 하나님은 나에게 선하신 뜻을 품으시고, 성자 되시는 하나님은 십자가 위에서 그 놀라운 사랑을 베풀어 나의 죄를 속하셨고, 성령이신 하나님은 은혜로써 나에게 새로운 생명을 주십니다. 이와 같이 하나님이 역사 하신다는 사실, 이것이 삼위일체인 것입니다. 성경엔 삼위일체라는 말은 없으나 예수께서는 유일하신 한 분이시며 당신 자신을 참 하나님과 동등한 위치에 놓으셨습니다.(요10:30) 그리고 제자들에게 ‘천하 만민에게 복음을 전하여 제자를 삼고 아버지와 아들과 성령의 이름으로 세례를 주라’고 하심으로 이것을 증명하셨습니다. 또한 고후13:13에서 삼위의 하나님의 존재를 말해주고 있습니다. 이와 같은 삼위의 하나님이심을 예수님이 오시기 전에는 사람들이 명확히 이해하지 못하였으나 분명히 구약시대에도 삼위의 하나님을 계시하셨습니다. 하나님에 대해 ‘엘로힘’ 이라고 할 때 흔히 복수형으로 쓰여졌습니다.(창1:26) 당시에는 유대인들이 많은 신을 섬기는 이방인들 사이에 섞여 살았기 때문에 특별히 하나님의 유일성이 강조되었음에도 이처럼 복수형의 명사를 사용한 것을 볼 때 삼위의 하나님이심을 계시하는 것임을 알 수 있습니다.(신6:4) 서기 325년에 교회지도자들의 모임에서 삼위일체의 교리가 만들어졌는데 그 회의에서 결정함으로써 삼위일체의 교리가 창조된 것이 아니고 다만 그들이 그 때서야 이 삼위일체의 진리를 깨닫고 드러낸 것에 불과한 것입니다. 그들은 하나님은 유일하신 하나님이시면서도 세 위의 격체, 즉 주권자이신 하나님, 탄생한 아들, 나오는 성령으로 이루어졌음을 깨달았던 것입니다. 그 이후로 많은 사람들이 이 진리를 보다 더 쉽게 해명하려고 애써 왔지만 어느 것 하나라도 삼위의 셋으로 나누인 각 부분이 각각의 참 통일체시라는 것을 충분히 설명하지는 못하고 있습니다. 이는 유한한 인간의 지식과 용어로 무한한 하나님에 대해 설명을 하려는 데서 오는 현상입니다. 이상의 설명을 통해서 삼위일체의 진리를 보다 더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시길 바라며, 우리 믿는 사람들이 교리적으로 이와 같은 삼위일체에 대해 이해하는 것도 매우 중요한 일이겠으나 문제는 이 삼위일체의 지식을 가지는 것에서 그치지 않고 신앙사상과 정신 면에서 삼위일체의 정신과 사상을 가지고 믿고 있느냐 하는 것입니다. 그래야 만이 그런 삶을 통해서 믿는 사람이 주님의 인격과 성품을 덧입을 수가 있기 때문입니다. 아무리 자신이 삼위일체를 분명히 믿고 있고, 이 삼위일체의 교리를 많은 사람에게 이해시켰고, 삼위일체를 부정하는 이단들을 잠재웠다고 해도 그 사람이 그 삼위일체의 정신과 사상으로의 삶을 살지 않는다면 그 사람은 주님을 닮지를 못하는 것이고, 그런 식의 신앙생활은 궁극적 결과인 천국에 가서 보면 자신의 영광은 없는 것입니다. 삼위일체의 사상으로 신앙생활하는 것의 한 예를 든다면 기독교인 치고 삼위일체를 부인하는 사람이 없을 것이며, 삼위 하나님의 사역을 한 마디로 말한다면 택자의 구원(기본구원, 성화구원 포함)에 있음을 부정하는 사람은 없을 것입니다. 그럼에도 실제 신앙생활하는 면에 가서 보면 하나님은 당신의 백성을 천국에 보내시기로 예정 계획 설계하신 분으로 알고 있고, 예수님은 육신의 병자를 고치고 세상 복 주고 하는 분으로 알고 있고, 성령님은 방언 예언 등을 주시는 분으로 알고 있다면 이는 말로는 삼위일체의 하나님이라고는 하지만 실질적으로 삼위의 하나님께서 각 위가 각기 다른 소원 목적을 가지고 있다는 말이 되니 그런 개념을 가지고 있는 그 사람의 신앙사상은 삼위일체의 하나님으로 보지 않는 셈이 되는 것입니다. 이런 식의 신앙사상들이 오늘날 교계에 팽배해 있음에도 이점은 보지 못하고 삼위일체의 교리를 부정하는 이단집단이나 개인들에게 삼위일체의 교리를 옹호하는 데만 신경을 쓰고 있으니 그 말에 힘이 없는 것이며, 삼위일체를 부정하는 자들에게 설득력이 없는 말이 되는 것입니다. 삼위일체의 하나님이시라면 존재적으로만이 아니라 소원 목적적인 면에서도 일체의 분이시어야 하는 것이며, 그런 삼위의 하나님의 소원 목적이 성도의 구원에 있다고 한다면 예수님께서 하신 모든 사역들 역시 성도들의 구원을 위해서 하시는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병자들을 고쳐주신 것도 성도들의 구원을 위한 깨달음으로 그런 역사를 하신 것이라는 말이지요. 그럼에도 예수님께서 병자를 고쳐주신 기록을 보고 그런 깨달음을 받으려고 하지는 않고 예수님께서 병자를 고쳐주었으니 나도 병 고침을 받자고 하거나, 나도 병 고치는 능력을 받자고 한다면 이는 삼위 하나님의 소원 목적과는 다른 것이니 삼위일체의 하나님을 신앙성분적인 면에서는 믿지 않고 있는 셈인 것입니다. 또한 성령님 역시도 어떤 역사를 하시건 성도의 구원을 위한 역사를 하시는 건데 삼위일체를 믿는다고 하는 내가 성령님께 자신의 어떤 세상적인 목적을 이룰 수 있는 능력을 달라고 한다면 이 역시 신앙성분적인 면에서 삼위일체의 하나님으로 믿지 않고 있는 셈인 것입니다. 물론 예수님이나 성령님이 병을 못 고친다거나 어떤 역사를 안 한다는 말이 아니라 우리 입장에서는 그런 역사를 하시고 안 하시고는 전적으로 주님께 맡기고 오로지 이룰구원을 위한 깨달음을 받고 그 깨달음을 좇아 살면 된다는 것이지요. 믿는 우리가 이런 삶을 살지 않고 어떤 교리나 신학이나 성경 지식을 알고 주장하고 선포하는 그것에 머문다면 헛 믿음이라 할 수가 있을 것입니다. 이와 같은 관점에서 요즈음 학교 내에 단군상 설치문제로 교회가 시끄러운데 이 문제 역시 단군상이 학교 내에 건립되는 것도 문제이겠으나 예수 믿는 내 속에, 그리고 교회 안에 그런 세상적이요, 물질적이요, 육신적이요, 우상적인 신앙정신과 사상들이 자리 잡고 있는게 더 큰 문제인데 나와 한국교회의 그 점을 심각하게 보고 그 우상적인 신앙정신을 타파하는 일은 등한시하고 보이는 우상만을 없애겠다고 목숨을 내대고 뛰어다니고 있으니 그런 분들은 아마도 육의 목숨이 여러 개인 모양입니다. 우리 믿는 사람들은 하나님의 힘 있는 오른손에 붙들려 사는 자가 있고, 왼손에 붙들려 사는 자가 있음을 알아야 합니다. 내가 예수 이름으로 종교적인 업적을 아무리 크게 이루었다고 해도 내 속이 주님의 인격과 성품으로 만들어지지 못했다면 이는 예외없이 하나님의 왼손에 붙들려 산 자이기 때문에 하나님의 사심판의 대상이 됨을 알아야 합니다.
삼위 하나님/ 고후13:13
삼위 하나님/고후13:13 2008-06-10 14:25:30 read : 51 (고후 13:13)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와 하나님의 사랑과 성령의 교통하심이 너희 무리와 함께 있을지어다 예수께서 요단강에서 세례 받으실 때에 성자 예수 그리스도는 요단 강에 계시고 성령은 비둘기 같이 임하시고, 하늘로부터 성부 하나님의 “내 사랑하는 아들”이라는 선언이 나타납니다. 이 장면에서 우리는 성부와 성자와 성령, 세 인격이신 하나님의 모습을 뚜렷이 인식할 수 있습니다. (마 3:16-17) 예수께서 세례를 받으시고 곧 물에서 올라오실새 하늘이 열리고 하나님의 성령이 비둘기 같이 내려 자기 위에 임하심을 보시더니 하늘로부터 소리가 있어 말씀하시되 이는 내 사랑하는 아들이요 내 기뻐하는 자라 하시니라 신약성경은 세 인격이신 하나님을 나란히 말씀 합니다 (마 28:19) 그러므로 너희는 가서 모든 민족을 제자로 삼아 아버지와 아들과 성령의 이름으로 세례를 베풀고 신약 성경은 아버지 하나님만 말씀하는 것이 아니고, 아들이신 성자 예수 그리스도를 말씀하고 있고 성령이신 하나님을 말씀합니다. 초대교회는 이 마태의 가르침에 따라 세 인격이신 하나님의 이름으로 세례를 베풀었습니다. 이렇게 세 인격이신 하나님을 함께 부를 때 삼위 일체 하나님이라고 합니다. 성경은 성부 성자 성령을 다 같이 하나님 이시라고 합니다. 성부가 하나님이시라고 합니다. (고전 8:6) 그러나 우리에게는 한 하나님 곧 아버지가 계시니 만물이 그에게서 났고 우리도 그를 위하여 있고 또한 한 주 예수 그리스도께서 계시니 만물이 그로 말미암고 우리도 그로 말미암아 있느니라 (갈 1:1) 사람들에게서 난 것도 아니요 사람으로 말미암은 것도 아니요 오직 예수 그리스도와 그를 죽은 자 가운데서 살리신 하나님 아버지로 말미암아 사도 된 바울은 성자가 하나님이시라고 합니다 (롬 9:5) 조상들도 그들의 것이요 육신으로 하면 그리스도가 그들에게서 나셨으니 그는 만물 위에 계셔서 세세에 찬양을 받으실 하나님이시니라 아멘 (요 1:1) 태초에 말씀이 계시니라 이 말씀이 하나님과 함께 계셨으니 이 말씀은 곧 하나님이시니라 (요 1:14) 말씀이 육신이 되어 우리 가운데 거하시매 우리가 그의 영광을 보니 아버지의 독생자의 영광이요 은혜와 진리가 충만하더라 (요 20:28) 도마가 대답하여 이르되 나의 주님이시요 나의 하나님이시니이다 성령이 하나님이시라고 합니다 (행 5:3-4) 베드로가 이르되 아나니아야 어찌하여 사탄이 네 마음에 가득하여 네가 성령을 속이고 땅 값 얼마를 감추었느냐 땅이 그대로 있을 때에는 네 땅이 아니며 판 후에도 네 마음대로 할 수가 없더냐 어찌하여 이 일을 네 마음에 두었느냐 사람에게 거짓말한 것이 아니요 하나님께로다 (요 15:26) 내가 아버지께로부터 너희에게 보낼 보혜사 곧 아버지께로부터 나오시는 진리의 성령이 오실 때에 그가 나를 증언하실 것이요 성경은 또한 하나님을 한 하나님이시라고 합니다. (딤전 6:15) 기약이 이르면 하나님이 그의 나타나심을 보이시리니 하나님은 복되시고 유일하신 주권자이시며 만왕의 왕이시며 만주의 주시요 (딤전 1:17) 영원하신 왕 곧 썩지 아니하고 보이지 아니하고 홀로 하나이신 하나님께 존귀와 영광이 영원무궁하도록 있을지어다 아멘 (신 6:4) 이스라엘아 들으라 우리 하나님 여호와는 오직 유일한 여호와이시니 (고전 8:4) 그러므로 우상의 제물을 먹는 일에 대하여는 우리가 우상은 세상에 아무 것도 아니며 또한 하나님은 한 분밖에 없는 줄 아노라 (롬 3:30) 할례자도 믿음으로 말미암아 또한 무할례자도 믿음으로 말미암아 의롭다 하실 하나님은 한 분이시니라 삼위 하나님은 일정한 순서가 있어서 성부는 제1위 성자는 제2위 성령은 제 3위로서의 순서가 있으신데, 이는 성자는 성부에서 나시고 성령은 성부와 성자에게서 나오시기 때문입니다. 삼위 하나님은 본체에서는 동일하나 사역면에서는 서로 다른 구별이 있습니다. 창조는 성부에게 구속 성취는 성자에게 구원적용은 성령에게 돌려 집니다. 신약 성경에는 세 분 하나님의 모습이 자세히 기술되고 있습니다. 복음서는 성자 예수 그리스도에 대한 기술이고, 오순절 성령강림 이후부터의 사도들과 교회의 역사 속에서는 성령의 활동이 자세히 기술되고 있습니다. 사도들은 성부 하나님 외에 다른 두 하나님을 명백하게 경험하고 있었고, 다른 두 분 역시 하나님이라는 사실을 명백하게 알고 있었습니다. 이런 까닭에 사도 요한은 예수 그리스도를 “나의 하나님”(요 20:28)이라고 했습니다. 사도 바울은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와 하나님의 사랑과 성령의 교통하심이 너희 무리와 함께 있을지어다”(고후 13:13)라고 세 분 하나님의 이름으로 축도했습니다. 이 축도에 나타난 하나님의 모습을 통하여 삼위 하나님에 대하여 주시는 가르침을 받고자 합니다. 하나님의 사랑과 하나님의 사역을 사랑이라고 합니다. (요일 4:8) 사랑하지 아니하는 자는 하나님을 알지 못하나니 이는 하나님은 사랑이심이라 그런데 하나님의 사랑은 \'조건적인\' 혈연적 스톨게나 애정적 에로스나 우정적 필리아의 사랑이 아니라 \'무조건적인\' 아가페의 사랑입니다. 무조건적이라 함은 상대방의 조건을 고려치 않는 것을 의미합니다. 즉 재산의 유무와 다소, 외모, 족벌이나 학벌 등은 하등 구애 요건이 될 수 없음을 뜻합니다. 영국의 성자 스크리븐은 신학교를 다닐 때 해변에서 우연히 한처녀와 사랑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불행하게도 그 처녀는 몸이 허약해 병에 걸려 죽고 말았습니다. 그는 그 아픔을 견딜 수 없어 얼마 후 유랑의 길을 떠났습니다. 유랑의 길에선 스크리븐은 어딜가나 슬픔과 비애로 가슴이 굳어만 갔습니다 . 어느 날 그는 교회 문앞에서 다 떨어진 옷을 입은 거지가 피투성이가 되어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하였습니다. 거지는 스크리븐에게 구원을 해달라고 애원을 하였으나 그는 냉대하였습니다. 얼마 지난 후 그의 가슴속에 \'내 너를 위해 피흘렸건만 너 나를 위하여 무엇을 주었느냐\' 라고 하는 그리스도의 음성이 들려왔습니다. 스티븐슨은 가슴에 깊은 회개가 일어났습니다. 자신도 모르게 눈물이 솟구 쳤습니다. 그리고 \'한 사람에게 주려던 첫사랑을 많은 사람에게 나누어줌이 마땅하지 않은가 하는 심적 변화가 일어나기 시작했습니다. 이와 같은 일을 통해 그는 우리에게 익숙한 \'죄짐맡은 우리 구주 어찌 좋은 친군지 걱정 근심 무거운 짐 우리주께 맡기세. 주께 사정 아뢰잖아 평화얻지 못하네. 우리들이 어찌하여 아뢸 줄을 모를까?\'의 찬송가를 지었고, 이와 같은 내용의 찬송가를 오늘 우리가 부르고 있습니다. 하나님은 우리 인간들을 사랑하시되 먼저 사랑하셨습니다. (요일 4:19) 우리가 사랑함은 그가 먼저 우리를 사랑하셨음이라 인형을 좋아하는 제인이라는 소녀의 집에 아저씨 한 분이 놀러 오셨습니다. 소녀는 여러 가지 인형들을 내보이며 아저씨에게 자랑을 했습니다. 갑자기 아저씨가 묻기를 \'제인아! 너 이것들 중에 어떤 인형을 제일 좋아하니\'라고 묻자 소녀는 깊은 침묵을 삼켰습니다. 잠시 후 소녀는 아저씨를 바라보며 \'아저씨, 제가 좋아하는 인형을 보여드리겠어요. 그러나 그 인형을 보여드릴 때 절대로 웃지 않으시겠다는 약속을 하여야 해요\'라고 말했습니다. 의아하게 생각하며 약속하자, 소녀는 방안에 들어가더니 코는 주저앉고 팔 다리는 떨어져 나가고 옷은 다 헤어진 낡은 인형 하나를 들고 나왔습니다. 아저씨는 조심스럽게 물었습니다. \'알겠다. 그러나 한 가지 물어도 괜찮을까? 왜 무엇 때문에 제인은 그 인형을 좋아하지?\' 제인은 이렇게 대답했습니다. \'제가 사랑해주지 않으면 아무도 사랑해 줄 사람이 없으니까요 하나님은 임마누엘의 하나님, 그것도 심판을 하시기 위해서가 아니라 사랑과 평강으로 임재하신 하나님이십니다. 그 사랑과 평강의 은혜를 깨닫고 더불어 진리의 삶을 실천하는 자에게는 세상에서의 기쁨과, 온전케 됨과, 위로와 성도끼리의 화해와 일치, 그리고 평안함이 깃들게 됩니다(11절). 내세에서는 영원한 생명을 보장받게 됩니다.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와 (엡 2:5) 허물로 죽은 우리를 그리스도와 함께 살리셨고 (너희는 은혜로 구원을 받은 것이라) (고전 1:18) 십자가의 도가 멸망하는 자들에게는 미련한 것이요 구원을 받는 우리에게는 하나님의 능력이라 사람들은 이기적입니다. 암탉 한 마리와 돼지 한 마리가 길을 가고 있었습니다. 그때 어떤 사람이 “가난한 사람을 도웁시다. 가난한 사람을 도웁시다. ” 하고 사람들 앞에 서서 외치고 있었습니다. 암탉이 잠시 생각에 잠기더니 돼지를 보면서 말했습니다. “좋은 방법이 있어. 우리 ‘햄 앤드 에그’를 만들어 주자. ” 햄 앤드 에그란 돼지 고기로 만든 햄과 계란 부친 것을 말하니까, 햄을 만들려면 돼지는 죽어야 할 형편이고 닭은 계란 한 개만 낳으면 되는 셈입니다. 돼지가 부루퉁해서 말했습니다. “너는 계란 한 알이면 되고, 나는 내 온몸을 바쳐야 한단 말이냐?” 쉽게 말씀드리면 닭은 살짝 빠져 나가고 돼지를 희생 양(羊), 아니 희생 돼지로 바치고, 자기만 생색을 내겠다는 것이었습니다. 삼계탕에다가 돼지 갈비를 만들어 주자고 했다면 공평했을 텐데 말씀입니다. 예수님은 십자가에 달리심으로 우리를 구원 하셨습니다. 십자가는 당시의 가장 혹독한 사형 기구입니다. 그러나 이 십자가에 하나님의 아들인 예수께서 달려 돌아가셨습니다. 바로 그 십자가, 즉 예수께서 달려 돌아가신 십자가가 우리에게 의미를 던져 줍니다. 그 십자가는 하나님의 은혜와 죄에 빠진 인류를 향한 구속하심의 상징입니다. 그 십자가로 말미암아 인류 구원이 가능함은 십자가에 달리신 이가 바로 하나님의 아들이기 때문입니다. 그는 죄 없으신 분입니다. 그는 흠 없는 양으로서 하나님께 바쳐지는 화목 제물이 되신 것입니다. 그는 친히 우리의 죄값이 되셔서 당신의 몸을 우리를 위해 드리셨습니다. 그러므로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구속을 믿는 자는 비로소 그리스도의 구속의 은혜에 참예하게 되는 것입니다. 나아가서 요 3:16의 말씀대로 그리스도를 믿는 자는 영생을 얻게 되는 은혜를 얻게 됩니다. 이 은혜는 단지 이스라엘 민족에게만 국한되어 주어지지 않았습니다. 그들과 동일하게 이방인들도 주 예수의 은혜로 말미암아 구원을 얻게 되었음을 알아야 합니다 (행 15:11) 그러나 우리는 그들이 우리와 동일하게 주 예수의 은혜로 구원 받는 줄을 믿노라 하니라 이 은혜를 깨달으면 십자가를 감내 하게 됩니다. 소련의 쟈부르스키라고 하는 청년은 군인이었습니다. 그는 깡패 출신의 포악한 사람이었습니다. 그러나 그가 예수를 믿고 새사람으로 변화되자, 소련사회에서 예수를 믿는 것은 손해밖에 돌아오지 않는다는 것을 잘 알면서도 만나는 사람마다 예수 이야기를 전했습니다. 한 번은 군대 상관이 그를 불러서 회유하기 시작했습니다. 예수만 부인하면 계급도 올려주고 돈도 벌 수 있게 해 주겠다고 제의했지만 쟈부르스키는 듣지 않았습니다. 그러자 그 상관이 쟈부르스키를 불러놓고 자기의 과거 경험담을 털어 놓았습니다. “우리 부대에 너와 비슷한 사람이 한 사람 있었지. 그는 목에 십자가를 항상 걸고 다녔어. 내가 한번은 그를 불렀네. 그리고 둘이서 이야기를 오래 했다네. 이야기를 다 끝마치자 그 친구는 목에 걸고 있던 십자가를 끌러 탁자 위에 놓더니 다시는 십자가를 목에 걸지 않겠다고 하더군. 그리고는 공산당 입당원서를 달라고 하더니 거기에 자기 이름을 쓰고 공산당에 입당했다네. 그 후로 아주 자랑스러운 공산당원이 되었다네.”상관의 설득은 달콤했습니다. 그러나 쟈부르스키는 이렇게 대답했습니다. “사실 저도 목에 건 십자가를 벗어 놓을 수는 있습니다. 그러나 예수님이 그런 십자가에 계시지 않고 제 마음에 계시는데 어떻게 합니까? 저도 예수님을 탁자 위에 올려놓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만약에 그렇게 하면 제 생명에 종말을 의미하는 것이며 제 마음을 칼로 도려내는 일과 같습니다. 그러므로 목에 건 십자가는 탁자 위에 올려놓을 수 있어도 내 마음에 계시는 예수님을 탁자 위에 올려놓을 수는 없습니다.” 성령의 교통하심이 성령께서 초대 교회의 교인들에게 임재하셨을 때 성도들은 성령이 충만하여 하나님의 말씀을 담대히 전했으며, 믿는 무리가 한마음 한뜻이 되었습니다 (행 4:32) 믿는 무리가 한마음과 한 뜻이 되어 모든 물건을 서로 통용하고 자기 재물을 조금이라도 자기 것이라 하는 이가 하나도 없더라 이것이 성령의 은혜입니다. 즉 성령은 말씀 증거의 역사를 도우시며 성도 간에는 서로 한마음 한뜻으로 화해하고 일치하여 믿음 안에서 기쁨의 교제를 나누도록 역사하십니다. 어느 부잣집에서 사오십 명의 부부를 초청하여 파티를 열었습니다. 그들은 가장 멋진 옷차림을 하고 모여서 맛있는 식사를 하며 사회, 경제 문제, 나라의 장래 문제 등에 관해 고상한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한편에서는 이들의 맛있는 식사를 위해 여러 명의 가정부들이 땀을 뻘뻘 흘리며 음식을 준비하고 또 나르고 있었습니다. 이 두 계층 사이에는 묘한 긴장이 흐르고 있었습니다. 아무도 건널 수 없는 심리적인 강이 흐르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초대된 사람 중 어느 소박한 부인 한 분이 자리에 슬쩍 빠져 나와 그들을 도왔습니다. 이렇게 해야 계급간의 긴장이 없어진다는 목적의식을 가지고, 눈에 띄지 않고 자연스럽게 그들과 섞여서 열심히 시중을 들었습니다. 이것은 사소한 사건에 불과했지만 중대한 결과를 가져왔습니다. 이 소박한 부인으로 인하여 일하는 여인들과의 화해가 이루어진 것입니다. 그 부인이 중대한 역할을 감당한 것입니다. 이와 같은 화해의 역할이 바로 성령안에서 이루어 집니다 성령은 우리 연약함을 도우시고, 말할 수 없는 탄식으로 우리를 위하여 친히 간구하시는 분입니다. (롬 8:26) 이와 같이 성령도 우리의 연약함을 도우시나니 우리는 마땅히 기도할 바를 알지 못하나 오직 성령이 말할 수 없는 탄식으로 우리를 위하여 친히 간구하시느니라 제인은 한 성공적인 사업가의 아내로서, 세 딸을 키웠고 지금까지 사랑스런 가정을 유지해왔습니다. 제인은 지역사회 활동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활동적인 여성으로 잘 알려져 있었습니다. 그런데 딸들이 장성하여 집을 떠난 후 제인은 공허하고 고독감을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남편은 아내인 제인을 사랑했고, 제인 역시 남편을 사랑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남편은 직장 일에 열중하여 살아왔다는 것을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그들은 개인적인 일에 돈을 쓰기보다는 주님의 일에 헌금하기를 좋아하기는 했지만, 그들의 영적인 삶에는 깊이가 없었습니다. 제인은 주일이 되면 항상 교회에 나가 예배드리곤 하였지만 그들의 신앙생활은 그것으로 전부였습니다. 하나님과의 깊고 친밀한 교제를 가져본 적도 없었습니다. 제인에게는 조이스라는 여동생이 있었는데, 조이스는 하나님과 친밀한 교제 가운데 주님과 동행하는 삶을 살고 있었습니다. 조이스는 언니의 고독감과 좌절감을 주의 깊게 관찰한 결과, 제인의 영적인 삶에 새로운 변화가 있어야 한다는 것을 깨닫고 제인에게 날마다 성경을 읽고 기도하며, 하나님과 교제하는 시간을 갖도록 권면했고, 다른 사람들에게도 관심을 기울이도록 했습니다. 조이스의 충고에 따라 제인은 하나님과의 지속적인 교제를 발전시켜 나갔고, 점점 그녀의 태도는 변화되었습니다. 제인은 대학 시절 이후로는 한 번도 하지 않았던 교회학교 교사를 지원했고, 자기가 맡은 아이들을 사랑하기 시작했습니다. 이와 같은 새로운 변화를 시도한 지 1년이 지난 어느 날 제인은 문뜩 자신이 최근 몇 달 동안 고독하다는 생각을 해본 적이 없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제인은 주님께 감사드렸고, 또 자기에게 귀한 조언을 해준 여동생 조이스에게 감사했습니다. 성령의 역사 속에 놀라운 은총이 함께 합니다. 우리가 믿는 하나님은 성부 성자 성령 삼위 일체이신 하나님이십니다. 성부 하나님의 사랑과 성자 예수 님의 은혜와 성령님의 교통 속에 함께 하는 모두가 됩시다.
삼위 하나님께 영광/계1:4-8
삼위 하나님께 영광 계1:4-8 <서론> 우리 그리스도인들의 믿음의 근본은 삼위 하나님에 대한 우리의 인식이다. 하나님이 어떤분인가를 아는 것은 무엇보다 중요하다. 하나님을 알면 알수록 우리의 마음은 그분께 경외와 순종의 영으로 더욱 가득하게 된다. 본문은 그리스도의 영광스러운 환상이 기록되기 전, 복음의 초점이 무엇인지에 관하여 들려주시는 일종의 예고 같은 말씀이다. 내용의 장엄함과 깊음 때문에 본문은 계시록 전반부의 최고의 구절로 인정받고 있다. 이 구절은 삼위일체 하나님의 이해와 인식에 결정적으로 기여할 수 있는 말씀이다. 순서는 성부, 성령, 성자의 순으로 되어 있다. ‘알파’이신 하나님의 창조로부터 ‘오메가’로서 임하실 그리스도의 재림에 대한 언급이 나타나 있다. 그 사이에는 ‘일곱 영’의 다양한 활동이 계심을 알게 된다. 본문 4절 초반부는 “요한은 아시아에 있는 일곱 교회에 편지하노니...”로 시작된다. 본서는 1세기 당시 아시아에 역사적으로 분명하게 존재했던 일곱교회에 회람된 서신이다. 그런 점에서 본서는 추상적인 내용을 다룬 것이 아니라 일곱 교회에 구체적인 정황에 부합되는 내용으로 구성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왜 하필 일곱 교회만을 거론하고 있는가? 요한은 완성의 숫자 일곱을 제시함으로써 본서가 역사적인 아시아의 일곱 교회를 넘어 당시의 모든 교회, 심지어는 오고 오는 세대의 모든 교회들에게 적용될 수 있도록 매우 독특한 방식으로 본서를 저술한 것이다. 본문을 통하여 하나님께서는 삼위 하나님의 영원하심과 인류를 위한 위대한 사역이 어떠함을 모든 교회에게 선포하고 계신다. 우리는 주님의 장엄한 선포의 말씀을 받고 다시 한번 우리의 믿음을 새롭게 하자. 영원하신 하나님, 우리의 삶에 친히 개입하시는 성령님, 그리고 재림주로 오셔서 마침내 하나님 나라를 완성하실 주님께 가슴 뜨거운 찬송과 영광을 돌리자. A. 성부 하나님께서는 “나는 알파와 오메가라” 고 친히 말씀하신다. 1. 사도 요한이 하나님에 대하여 서술하는 표현은 대단히 장엄하다. 본문 4절 중반절에, “···이제도 계시고 전에도 계시고 장차 오실 이” 라 한 것은 하나님의 영존성을 잘 풀어 운율에 맞춰 찬송하고 있는 것이다. 이것은 지금까지 구약의 하나님께 사용되었던 일반적인 칭호였다. 일찍이 하나님께서는 광야의 떨기나무에서 모세에게 “나는 스스로 있는 자” (출 3:14)라고 말씀하셨다. 유대인들은 이것을 해석하여 과거에도 계셨고, 현재도 거하시고, 장래에도 계실 분이라고 표현하였다. 하나님에 대한 이런 표현은 계시록에서만 5번 나오는데(1:4, 1:8, 4:8, 11:7, 16:5), 여기에는 사도 요한의 의도적 패턴이 보인다. 즉, 앞의 세 경우 세 개의 시제로 표현하고 있지만, 11장과 16장에서는 두 개의 시제를 사용하고 있다. 곧, ‘이제도 계시고 전에도 계시고’ 라는 어구는 다섯 번의 언급 모두에 해당되지만, ‘장차 오실 이’라는 언급은 본절과 1:8, 4:8에만 등장하는 것이다. 그런데 여기서 ‘장차 오실 이’로 번역된 말(호 에르코메노스)는 현재 분사형으로 문자적으로는 ‘오고 계시는 이’로 번역된다. 왜 요한은 하나님의 미래적 측면을 현재진행적 의미로 변형하고 있는가? 그 이유는 하나님은 미래에 정태적으로 존재하시는 영원하신 분이 아니라 현재 속에 역동적으로 침투하고 계시는 미래의 힘으로서의 하나님이시라는 것이다. 4:8에 언급된 환상 속에서 이미 하나님의 ‘종말론적인 도래’가 발생했으므로 뒤에 나오는 두 번의 경우에 ‘장차 오실 이’라는 언급이 생략되어 있는 것은 오히려 자연스런 것이다. 과연 성부 하나님은 ‘이제도 계시고 전에도 계셨고 장차 오실’ 영원한 분이시다. 할렐루야! 2. 하나님은 스스로 “나는 알파와 오메가라”고 말씀하신다. 본문 8절, “주 하나님이 가라사대, 나는 알파와 오메가라. 이제도 있고 전에도 있었고 장차 올 자요 전능한 자라 하시더라.” 본절은 하나님의 자기 선언이다. 본절을 어순에 주의하여 원문에 부합하게 다시 번역하면, “지금도 계시고 전에도 계셨고 앞으로 오실 전능하신 주 하나님께서 ‘나는 알파요 오메가이다’ 라고 말씀하신다.” 라고 할 수 있다. 즉 하나님의 자기 선언과 요한의 해석이 명확히 구분되고 있는 것이다. 하나님께서는 그리스도의 부활을 알게 된 사람들에게 새로운 문자적 서술을 하셨다. 본서가 기록된 때는 헬라어가 세계언어가 되어 예수님의 부활을 만방에 전하게 된 시점이다. 이 때에 ‘나는 알파요 오메가이다’라고 하신 것은 세계를 향한 현대적 의미를 갖는다. 헬라어 문자는 ‘알파, 베타, 감마, 델타’로 시작하여 ‘피, 키, 프시, 오메가’로 끝나는 스물 네개로 조직되어 있다. 이 속에 인류의 역사를 처음부터 끝까지 다루시는 하나님의 섭리가 다 들어 있다고 본다. 유대의 랍비들은 그들의 관용구 가운데 ‘율법을 알렙부터 타우까지 지켰다’는 말을 사용하는데, 이것은 율법을 완전하게 준수한다는 의미이다. 히브리어는 ‘알렙, 베트’로부터 ‘신, 타우’까지 23개 자음글자를 갖고 있기 때문이다. 이제 하나님의 영존성과 완전성은 히브리 문화와 헬라 문화를 넘어 온 세계에 임하여 있고, 우리 한국사람의 말과 생각 속에 들어와 계신다. ‘ㄱ, ㄴ, ㄷ, ㄹ’로부터 ‘ㅜ, ㅠ, ㅡ, ㅣ’까지 24글자 안에 들어오셔서 한국인의 사고와 표현을 완전케 하시며, 우리의 믿음을 영원토록 견고하게 하실 분은 바로 성부 하나님이시다. 이 하나님은 우리 민족의 시작부터 지켜주시다가 때가되어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을 듣게하셨고, 장차 그 아들을 다시 보내실 때까지 우리의 믿음을 견고케 하실 것이다. 할렐루야! B. 성령 하나님께서는 “그 보좌 앞의 일곱 영”으로 나타나신다. 4절을 다시 보자. “요한은 아시아에 있는 일곱 교회에 편지하노니, 이제도 계시고 전에도 계시고 장차 오실 이와 그 보좌 앞에 일곱 영과...” 1. 여기 언급된 일곱 영은 스가랴 4장에서 끌어온 ‘성령에 대한 상징적 묘사’이다. 슥 4:2, “그가 내게 묻되 네가 무엇을 보느냐? 내가 대답하되, 내가 보니 순금 등대가 있는데 그 꼭대기에 주발 같은 것이 있고 또 그 등대에 일곱 등잔이 있으며 그 등대 꼭대기 등잔에는 일곱 관이 있고...” 사도 요한은 이 문구로부터 일곱 영에 대한 상징을 끌어 왔다. 이 일곱 영이 하나님의 보좌 앞에 존재하고 있다는 점은 그가 하나님과 동등하다는 것을 뚜렷하게 드러낸다. 2. 성령님을 일곱 영으로 묘사한 것은 성령님의 사역이 매우 다양함을 가리킨다. 성령님은 온 땅에 퍼져 있는 하나님의 자녀들과 그들이 행하고 있는 수많은 일들에 직접 관여하신다. 이 사역이 단순한 것일 수 없다. 때로는 불같이 강한 임재를 보이신다. 성령님은 기도하며 순종하는 자 위에 강력히 역사하셔서, 저들의 세계관, 가치관을 일시에 바꾸시며, 일생을 바쳐 주의 일에 헌신토록 열정을 불러 일으키신다. 때로는 비둘기같이 온유하게 임재하신다. 구하며 기다리는 자 위에 조용히 임하셔서 어느덧 성품까지 바꾸시며, 겸손히 사명을 감당하는 하나님 나라의 일꾼이 되게 하신다. 성령님의 사역은 참으로 다양하게 나타난다. 이사야 11:2에 성령님을 가리켜서 “여호와의 신, 곧 지혜와 총명의 신이요, 모략과 재능의 신이요, 지식과 여호와를 경외하는 신”이라고 7가지로 묘사하고 있음은 흥미롭다. 3. 또한 일곱 영은 성령님의 사역이 완전함을 가리킨다. 원래부터 일곱은 완전함과 승리를 나타내는 하나님의 숫자로 인식되어 왔다. 계시록 전반에 일곱 영의 모양과 성격을 드러냄으로써 성령님의 존재와 사역에 확신을 갖도록 만들어준다(3:1, 4:5, 5:6). 어린 양에게 일곱 뿔과 일곱 눈이 있는데, 그 눈은 온 땅에 보내심을 받은 하나님의 일곱 영이라는 말씀은 성령님을 상징하는 세계화적 의미로 해석된다. 우리 나라 땅에서도 역시 ‘ㄱ’부터 ‘ㅣ’까지 어느곳 하나 빠뜨림없이 도우시는 손길이 이런 의미로 나타난다. 4. 아울러 일곱 영은 일곱 교회와 관련된 뜻을 가지고 있다. 우리가 아는대로 계시록 2,3장에 언급된 일곱 교회는 1세기 당시의 실제 교회이기도 하지만, 실상은 당대의 모든 교회를 대표할 뿐 아니라 오고오는 세대의 모든 교회를 상징하고 있음이 분명하다. 그러므로 일곱 영은 세상의 모든 교회에 임하시는 성령님의 권능을 함축하는 말이다. 오늘 우리가 해야할 일은 성령님 안에 거하면서 성령께서 우리와 우리 교회를 하나님의 은헤와 평강으로 가득 채우시도록 하는 일이다. 우리는 한국 땅 곳곳의 교회까지 빠짐없이 임재하시는 ‘보좌 앞의 일곱 영’되신 성령님께 더욱 큰 영광과 찬송을 드리자. C. 성자 하나님께서는 “구름을 타고 오시리라”는 약속을 이루실 분이시다. 본문 7절, “볼지어다! 구름을 타고 오시리라. 각인의 눈이 그를 보겠고, 그를 찌른 자들도 볼 터이요, 땅에 있는 모든 족속이 그를 인하여 애곡하리니, 그러하리라. 아멘” 1. 오늘 본문에서 사도 요한은 성자 예수님을 묘사하면서, 그의 종말론적인 재림을 크게 강조하고 있다. 사도에게 있어서 우리 예수님은 부활 승천하셔서 성령을 파송하고 계시는 분이심과 동시에, 장차 구름을 타고 오셔서 모든 역사를 마감하시며 하나님 나라를 완성하실 분으로 크게 부각되고 있는 것이다. ‘오시리라’(에르케타이)는 직설법 현재형이다. 이것은 예수 그리스도의 재림의 확실성과 임박성을 생생히 묘사한다. “보라! 그가 구름을 타고 오신다!” 그가 재림하시는 광경은 공개적으로 모든 사람들이 보게 될 것이다. 특히 그를 찌른 자들도 보게 될 것이다. 실제 십자가 상의 예수님을 찌른 자는 요한복음에서는 단수로 되어 있는데, 여기서는 찌른 자들이 복수로 표현된 것은 당시의 유대 종교 지도자들이나 그들과 야합했던 자들 뿐 아니라 오고 오는 세대에 그리스도를 대적한 모든 이들을 아울러 지칭하는 것이다. 그들 모두가 슬피 통곡할 것을 사도 요한은 “그러하리라 아멘”(nai amen)이라고 표현하고 있다. 여기서 nai가 헬라식의 긍정을 의미한다면, amen은 히브리식의 긍정을 뜻한다. 이는 본서가 헬라적 전통과 히브리식 전통 아래 있는 모든 문화권의 성도들에게 주어진 것임을 잘 보여준다. “볼지어다, 구름을 타고 오시리라!” 2. 본문 5절에서 요한은 재림하실 예수님에게 세가지 칭호를 드리고 있다. 5절, “또 충성된 증인으로, 죽은 자들 가운데서 먼저 나시고, 땅의 임금들의 머리가 되신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은혜와 평강이 너희에게 있기를 원하노라.” 1) 예수 그리스도는 모든 세대에 하나님을 증거하시는 “충성된 증인” 이시다. 그분은 진리 자체이시며, 하나님으로부터 받은 진리의 충성된 증인으로서 자신의 피를 뿌려 하나님의 구원 경륜을 완수하신 분이시다. 증인(마르투스)이란 말에서 순교자(martyr)란 단어가 파생된 것을 보더라도, 충성된 증인이신 그리스도를 따르는 그의 제자들은 복음을 위하여 목숨까지도 불사하는 각오가 있어야 함을 이 칭호에서 알 수 있다. 2) 예수 그리스도는 “죽은 자들 가운데서 먼저 나신 분” 이시다. 이 구절은 시 89:27 (“내가 또 저로 장자를 삼고 세계 열왕의 으뜸이 되게 하며”)의 인용인 듯 하다. 여기 ‘먼저 나시고’ (호 프로토토코스)는 단순히 출생의 순위에서 먼저 난 자라는 순열적 의미보다는 ‘절대적 군주로서 왕좌에 등극하는 것’을 의미한다. 단적으로 말해 이것은 메시야의 ‘주권’에 대한 언급이다. 그러므로 본절의 표현은 충성된 증인의 결말이 순교적 죽음으로 귀결된다면 그러한 순교적 죽음이 궁극적으로는 부활의 첫열매로 이어진다는 사상을 함축한다.(고전 15:20) 이것은 그리스도의 몸인 교회 역시 그의 죽음과 부활에 동참할 것임을 간접적으로 예시한다. 골 1:18, “그는 몸인 교회의 머리라. 그가 근본이요, 죽은 자들 가운데서 먼저 나신 자니, 이는 친히 만물의 으뜸이 되려 하심이요.” 3) 성자 예수님에 대한 세 번째 칭호는 “땅의 임금들의 머리” 이다. 이 표현 역시 앞서 말한 시편 89:27의 “열왕의 으뜸이 되게 하며” 라는 시편 기자의 찬양을 반영한다. 죽으시고 부활하사 승천하신 예수님은 하나님 우편에 앉으시며 만천하를 통치하신다. 그리스도는 만왕의 왕이시며 땅의 임금들의 머리가 되신다. 빌 2:10~11, “하늘에 있는 자들과 땅에 있는 자들과 땅 아래 있는 자들로 모든 무릎을 예수의 이름에 꿇게 하시고, 모든 입으로 예수 그리스도를 주라 시인하여, 하나님 아버지께 영광을 돌리게 하셨느니라.” 3. 그러나 무엇보다도 예수 그리스도에게 적용된 이러한 호칭은 그가 만왕의 왕으로 공개적으로 재림하실 것에 대한 기대를 예시하고 있는 것이다. “보라! 구름을 타고 오시리라!” 요한의 묵시록을 읽게 될 당시의 교회 성도들은 참혹하고 교묘한 로마의 압제하에서 종말론적인 하나님의 나라가 도래할 것을 누구보다도 절실히 기다리고 있었다. 그들에게 주님의 재림의 소식이야말로 가장 반가운 복음이 아닐 수 없었다. 이것은 오늘 마지막 시대에 사는 우리들에게도 예외가 아니다. 주님의 재림이 지금 늦추어지고 있는 이유를 아는가? 주님은 한 영혼이라도 더 구원받기를 원하셔서 교회의 전도 활동을 위한 시간을 주고 계신다. 벧후 3:9,10, “주의 약속은 어떤 이의 더디다고 생각하는 것같이 더딘 것이 아니라 오직 너희를 대하여 오래 참으사 아무도 멸망치 않고 다 회개하기에 이르기를 원하시느니라. 그러나 주의 날이 도적같이 오리니 그 날에는 하늘이 큰 소리로 떠나 가고 체질이 뜨거운 불에 풀어지고 땅과 그 중에 있는 모든 일이 드러나리로다.” 예수님의 재림은 ‘알파부터 오메가까지’, ‘A부터 Z까지’, ‘ㄱ부터 ㅣ까지’ 실현된 성삼위 하나님의 약속의 완성 사건이다. 세상의 모든 과학이나 상상적 인식을 뛰어넘는 초자연적 완전성을 경험하게 하시는 일이 반드시 일어난다! 주님의 부활은 이렇게 성삼위의 은총속에서 재림을 향한 영원성으로 나아간다. 하나님의 아들을 창으로 직접 찌른 자들로부터 지금도 무수히 주님을 배반하면서 주의 몸된 교회를 찌르고 회개하지 않는 사람들이 슬피 울며 통곡할 시간이 다가오고 있다. <맺는 말>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영존하시는 성부 하나님은 알파와 오메가가 되셔서, 과거· 현재· 미래를 완전하게 다스리신다. 우리 시대 한국 교회와 우리 교회를 섭리해 오면서 우리를 하나님 나라의 일꾼이 되게 하셨다. ‘일곱 영’되시는 성령 하나님의 도움으로 우리는 이처럼 세계사에 드문 복음의 나라를 이루어가고 있다. 이제 우리는 구름타고 재림하시는 그리스도 예수를 뵙게 될 확신을 갖는다. 주님은 과연 속히 오셔서 우리의 눈에서 모든 눈물을 닦아 주실 것이다. 이 주님께 영광을 돌리자. 이 주님께 소리를 높여 찬양을 드리자. 많은 사람들이 영적인 생활이 부족하다고 불평하며 영적인 생활을 강화하기 위해 많은 기도를 하고 있다. 그렇지만 연약한 그리스도인이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힘있고 기쁨이 넘치는 삶을 사는 데 실제로 필요한 것에 관해서는 정말로 무시하고 있는 것이 있다. 영원히 찬송 받으실 삼위일체 하나님을 찬미하는 예배보다 더 이상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없다는 것을 배우자. 우리가 바라고 의지할 분은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우리에게 복을 주신 하나님이시다. 계속해서 하나님과 가까이 끊임없이 교제한다면 우리는 그리스도 안에서 하나님과 하나님의 복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놀라운 능력으로 아버지 하나님과 아들 그리스도의 임재를 알 수 있는 것은 바로 성령님을 통해서이다. 성령 하나님을 주신 것은 우리가 그리스도를 실제로 알게 하시고, 모든 신령한 복을 우리 것이 되게 하시려고 하셨던 것이다. 전적으로 성령께 헌신하는 삶, 하나님과 그리스도와 성령께서 우리 안에서 놀라운 일을 하실 것이라는 믿음과 확신이 가득찬 마음, 하나님을 섬기기 위해 하나님의 제단에 거룩한 산 제물로 바쳐진 몸이라면 틀림없이 받아들이실 것이다. 하나님은 우리가 찬양의 노래를 부르도록 가르치실 것이다. ** 한 유대인 여자가 예수 그리스도를 영접했다. 가족들은 그 여자로 하여금 새로이 얻은 믿음을 버리게 하려고 온갖 노력을 다했다. 유럽 여행을 시켜주기도 하고, 그리스도를 부인하기만 한다면 갖고 싶은 것이나 하고 싶은 어떤 일이라도 다 하게 해주겠다고 했다. 그러나 그 여자는 그리스도께 대한 그녀의 사랑 안에서 조금도 흔들림이 없이 굳세게 버티었다. 마침내 여자의 부모는 딸을 위해 만찬을 베풀고 모든 친구들을 다 불렀다. 아버지가 식탁에 서서 손님에게 말했다. “우리는 오늘 밤 어떤 특별한 이유로 여러분을 이 자리에 모셨습니다. 우리 딸이 저 비천한 나사렛 사람을 따르기로 작정했습니다. 오늘 밤 내 딸은 마지막 결정을 내려야만 하게 되었습니다. 예수를 단념하든가, 그렇지 않으면 영원히 부모의 집을 떠나든가 해야 합니다.” 놀라고 당황한 딸은 한동안 말문을 열지 못했다. 얼마 후 딸은 피아노를 치면서 찬송가를 부르기 시작했다. “십자가를 내가 지고 주를 따라가도다. 이제부터 예수로만 나의 보배 삼겠네.” 노래를 마친 딸은 자기 방으로 들어가서 옷을 갈아입고 가방을 꾸려 부모의 집을 떠났다. 예수님을 따르기 위해 최상의 희생을 기꺼이 치렀던 것이다. ** 한 여성도가 핍박하는 경찰관과 싸우고 있었다. 그녀는 찬송가를 뺏기지 않으려 했던 것이다. 40년간이나 간직해 오던 찬송가를 내줄 수 없었던 것이다. 끝내는 피를 흘리게 되고 코뼈가 채찍에 맞아 부러졌을 뿐 아니라 팔에까지 심한 상처를 입게 되었다. 그녀는 하나님을 찬송하는 찬양곡이 담긴 찬송가를 빼앗기지 않으려고 경관들의 폭력까지도 견디었는데, 우리들은 찬송가를 가지고 있으면서도 교회에서나 겨우 부르는 정도가 아닌가? 찬양은 구원받은 성도가 영원토록 하게 될 사역이다. 주님이 재림하셔서 우리를 하나님 보좌 앞으로 인도하시면 우리는 손에 손에 종려가지를 들고 하나님을 찬양할 것이다. 계 7:9~12절에 그 장엄한 장면이 잘 기록되어 있다. “이 일 후에 내가 보니 각 나라와 족속과 백성과 방언에서 아무라도 능히 셀 수 없는 큰 무리가 흰 옷을 입고 손에 종려 가지를 들고 보좌 앞과 어린 양 앞에 서서 큰 소리로 외쳐 가로되, ‘구원하심이 보좌에 앉으신 우리 하나님과 어린 양에게 있도다’ 하니, 모든 천사가 보좌와 장로들과 네 생물의 주위에 섰다가 보좌 앞에 엎드려 얼굴을 대고 하나님께 경배하여 가로되, ‘아멘. 찬송과 영광과 지혜와 감사와 존귀와 능력과 힘이 우리 하나님께 세세토록 있을지로다. 아멘 ’ 하더라” 그러므로 우리는 사도 요한과 같이 이 믿음을 가지고 하나님을 찬양하자. · 영원하신 하나님, 영존하신 아버지를 노래하자. · 보혜사 성령님의 인도하심과 동행하심을 노래하자. · 장차 오실 예수님을 소망하며 그가 이루신 구속의 역사를 노래하자.
삼위로 하나 되시는 분/ 사6:1-8, 시29:1-, 사6:1-8, 롬8:12-17, 요3:1-17/ 삼위일체주일설교/ 2009-06-02
삼위로 하나 되시는 분 사6:1-8, 시29:1-, 사6:1-8, 롬8:12-17, 요3:1-17 (사 6:1-8) 『[1] 웃시야 왕의 죽던 해에 내가 본즉 주께서 높이 들린 보좌에 앉으셨는데 그 옷자락은 성전에 가득하였고 [2] 스랍들은 모셔 섰는데 각기 여섯 날개가 있어 그 둘로는 그 얼굴을 가리었고 그 둘로는 그 발을 가리었고 그 둘로는 날며 [3] 서로 창화하여 가로되 거룩하다 거룩하다 거룩하다 만군의 여호와여 그 영광이 온 땅에 충만하도다 [4] 이 같이 창화하는 자의 소리로 인하여 문지방의 터가 요동하며 집에 연기가 충만한지라 [5] 그 때에 내가 말하되 화로다 나여 망하게 되었도다 나는 입술이 부정한 사람이요 입술이 부정한 백성 중에 거하면서 만군의 여호와이신 왕을 뵈었음이로다 [6] 때에 그 스랍의 하나가 화저로 단에서 취한바 핀 숯을 손에 가지고 내게로 날아와서 [7] 그것을 내 입에 대며 가로되 보라 이것이 네 입에 닿았으니 네 악이 제하여졌고 네 죄가 사하여졌느니라 하더라 [8] 내가 또 주의 목소리를 들은즉 이르시되 내가 누구를 보내며 누가 우리를 위하여 갈꼬 그 때에 내가 가로되 내가 여기 있나이다 나를 보내소서』 오늘은 삼위일체 주일입니다. 우리가 믿는 하나님은 홀로 유일하신 분이면서 동시에 삼위로 역사하시는 분입니다. 창조주이신 성부 하나님, 구속주이신 성자 예수님, 도움의 주이신 성령, 삼위로 하나 되시는 분이 곧 하나님이십니다. 삼위일체 하나님께서 오늘 말씀을 통해 역사하시기를 간절히 기원합니다. 솔직히 셋이면서 하나라는 말은 인간의 논리로 명쾌하게 설명할 수 없는 신비를 가지고 있습니다. 예수님이 하나님이면서 또 사람이라는 것과 같은 신비입니다. 성경 어디에도 하나님은 성부, 성자, 성령 삼위일체의 하나님이라고 분명히 말하는 곳이 없습니다. 그래서 초대교회로부터 지금까지 이에 대한 논란이 분분했던 것도 사실입니다. 그러나 하나님이 인간 세상에 개입하셔서 역사하시는 모습은 분명 셋이면서 또 하나이신 하나님이십니다. 하나님이 세상을 만드실 때에 하나님은 삼위로 역사하셨습니다. 세상을 지으신 분은 성부 하나님이십니다. (창 1:1) 태초에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시니라 그 때에 하나님의 신 곧 성령이 활동하고 계셨습니다. (창 1:2) 땅이 혼돈하고 공허하며 흑암이 깊음 위에 있고 하나님의 신은 수면에 운행하시니라 하나님은 말씀으로 세상을 지으셨는데 하나님의 말씀이 곧 그리스도 예수님이었습니다. (요 1:1, 3) [1] 태초에 말씀이 계시니라 이 말씀이 하나님과 함께 계셨으니 이 말씀은 곧 하나님이시니라... [3] 만물이 그로 말미암아 지은 바 되었으니 지은 것이 하나도 그가 없이는 된 것이 없느니라 오늘 봉독한 말씀은 이사야의 소명에 관한 것입니다. 소명이라는 것은 하나님의 일을 하도록 부르심을 받는다는 것입니다. 모세나 바울의 경우에 비해 주목할 만한 것은 이사야가 소명을 받을 때 삼위일체 하나님께서 역사하고 계심을 엿볼 수 있다는 점입니다. 하나님께서는 말씀하셨습니다. [8] 내가 또 주의 목소리를 들은즉 이르시되 내가 누구를 보내며 누가 우리를 위하여 갈꼬... ‘내가’ 라는 말을 ‘우리’라는 말과 같은 뜻으로 쓰고 계십니다. 유일하신 하나님이 스스로 일컬으시기를 ‘우리’라고 하시는 것입니다. 나는 하나이입니다. 우리는 여럿입니다. 두 말이 하나를 가리키고 있으니 하나이면서 또한 여럿이심을 나타내는 것입니다. 하나님이 이렇게 말씀하시는 것은 창조 직후에도 있었던 일입니다. 아담과 하와가 하나님의 명을 거역하고 선악과를 먹은 후에 하나님은 말씀하셨습니다. (창 4:22) 여호와 하나님이 가라사대 보라 이 사람이 선악을 아는 일에 우리 중 하나같이 되었으니 그가 그 손을 들어 생명나무 실과도 따 먹고 영생할까 하노라... 하나님이 그 지으신 만물 가운데 가장 사랑하셨던 인간을 동산 밖으로 내 쫓으실 때에 하신 말씀입니다. 우리 중 하나라고 하십니다. 한 분이시면서 또한 여럿이시라는 것을 암시하고 있는 것입니다. 그런데 여기 하나님이 당신을 일컬어 우리라고 하시는 부분에서 느껴지는 것이 없으십니까? 하나님의 탄식이 배어 있는 것 같지 않습니까? 하나님의 근심과 염려가 보이지 않습니까? 힘들어하시는 것 같은 하나님의 모습이 눈에 보이지 않습니까? 죄를 지었으니 마땅히 심판해야 하는데 차마 죽이지 못하고, 동산 밖으로 내치시는 하나님의 고민이 느껴지지 않습니까? 멸망의 길을 향해 달려가는 장자 이스라엘을 위해 무언가 하실 말씀이 있는데 그 말을 전할 자가 없어 탄식하는 소리가 들리지 않습니까? 저는 ‘우리’ 곧 삼위로 말씀하시는 하나님에게서 고단한 인생을 구원하시려는 하나님의 힘든 모습을 발견합니다. 당신의 온 힘을 기울여 역사하시는 모습을 봅니다. 혼자로는 감당할 수 없어 여럿이 함께 하시려는 모습입니다. 어떤 모습입니까? 첫째는 죄인을 항해 진노하시고, 근심하시는 성부 하나님이 보입니다. 당신의 형상을 따라 지은 인생이 당신에게 거역함으로 영생을 잃어버린 것에 진노하시며 또 안타까워하시는 모습입니다. 어쩔 수 없이 죄에 상응한 징벌을 내릴 수밖에 없는 당신의 처지를 한탄하는 모습입니다. 온 세상을 구원하시려는 큰 섭리 가운데 택하신 장자 이스라엘이 그 사명을 감당하지 못한 채 망해가는 모습을 보는 아버지의 아픔입니다. 둘째는, 우리가 당할 징벌을 대신하여 고난을 당하시는 성자 예수의 아픔이 보입니다. 인간의 모습으로 세상에 오셔서 인간이 겪는 고통을 함께 겪으시는 하나님이십니다. 죽을 수밖에 없는 죄인의 죄를 사해 주시기 위해 우리 대신 죽으시는 모습입니다. 그의 고통이 어떤 것인지는 이사야의 예언에서 가장 잘 드러나고 있습니다. (사 53:4- ) [4] 그는 실로 우리의 질고를 지고 우리의 슬픔을 당하였거늘 우리는 생각하기를 그는 징벌을 받아서 하나님에게 맞으며 고난을 당한다 하였노라 [5] 그가 찔림은 우리의 허물을 인함이요 그가 상함은 우리의 죄악을 인함이라 그가 징계를 받음으로 우리가 평화를 누리고 그가 채찍에 맞음으로 우리가 나음을 입었도다 셋째는, 구원의 역사를 이루신 후에도 여전히 인생을 염려하시는 성령의 탄식입니다. 죄의 종에서 놓임을 받아 하나님의 자녀 되었으나, 여전히 연약한 육신을 입고 땅에 남아, 유혹과 시련에 봉착하고 있는 인생들을 도우시는 분이 성령 하나님이십니다. 그런데 그의 도우심은 바로 탄식으로 하는 간구입니다. (롬 8:26) 이와 같이 성령도 우리 연약함을 도우시나니 우리가 마땅히 빌 바를 알지 못하나 오직 성령이 말할 수 없는 탄식으로 우리를 위하여 친히 간구하시느니라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한 분이신 하나님이 삼위로 역사하시는 것은 인생을 구원하고자 하시는 하나님의 안간 힘 그리고 그의 안타까움을 보여주는 것입니다. 우리가 처음 하나님을 찾을 때에는 우리에게 있는 걱정과 염려 그리고 두려움만이 우리에게 있는 전부였습니다. 우리가 주께 바라는 것은 오로지 은혜였고, 긍휼이었습니다. 주님은 스스로 사람이 되셔서 우리의 연약함을 체휼하시고, 우리를 대신하여 십자가에 달려 돌아가심으로 우리를 구원하셨습니다. 그러나 구원받았으나 연약한 자들, 아직 구원받지 못한 자들을 위한 하나님의 염려와 탄식은 세상 끝날까지 멈추는 법이 없을 것입니다. 이제 하나님의 은혜를 믿음으로, 구원을 받은 자들은 온 힘으로 역사하고 계시는 하나님의 걱정과 염려를 함께 지는 자가 되어야 하겠습니다. 하나님의 일꾼으로 부르심을 받는 자가 되어야 하리라는 것입니다. 오늘 본문이 우리에게 말씀하시는 것도 그것입니다. 소명을 받는 자는 삼위 하나님을 경험하는 자입니다. 그의 엄위한 영광과 더불어 그의 근심과 탄식을 아는 자가 그의 부르심에 응답을 할 수 있습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저는 오늘 전하는 말씀을 통해 삼위일체의 교리를 설명하지는 않겠습니다. 하나님의 크신 신비를 사람의 말로 푸는 어리석음을 범하지 않겠다는 것입니다. 단지 이사야가 어떤 경로로 삼위 하나님을 만나 그의 일꾼이 될 수 있었는지를 깨닫고, 우리도 이사야처럼 하나님을 위해 일하는 자가 되리라고 다짐하는 은혜가 있으시기를 바랄 따름입니다. 아무쪼록 삼위로 역사하실 수밖에 없는 하나님의 간곡한 마음을 느껴 아는 시간이 되시기를 간절히 기원합니다. 이사야가 본 것은 엄위하신 성부 하나님의 영광이었습니다. [1] 웃시야 왕의 죽던 해에 내가 본즉 주께서 높이 들린 보좌에 앉으셨는데 그 옷자락은 성전에 가득하였고 [2] 스랍들은 모셔 섰는데 각기 여섯 날개가 있어 그 둘로는 그 얼굴을 가리었고 그 둘로는 그 발을 가리었고 그 둘로는 날며 [3] 서로 창화하여 가로되 거룩하다 거룩하다 거룩하다 만군의 여호와여 그 영광이 온 땅에 충만하도다 [4] 이 같이 창화하는 자의 소리로 인하여 문지방의 터가 요동하며 집에 연기가 충만한지라 천사들의 옹위를 받고 좌정하신 하나님의 영광입니다. 천사들에게는 여섯 날개가 있는데 두 날개로 얼굴을 가리는 것은 감히 바로 쳐다볼 수 없을 만큼 하나님을 경외한다는 뜻입니다. 또 두 날개로는 발을 가리었는데 이는 겸손과 자기부정을 뜻하는 것입니다. 나머지 두 날개로 날면서 하나님을 찬미하는데 거룩하다, 거룩하다, 거룩하다 세 번을 외치고 있습니다. 거룩을 세 번 노래하는 것을 삼성창(三聖唱)이라고 하는 데 바로 삼위일체 하나님을 찬미하는 것으로 본문에서 유래된 것입니다. 천사들의 찬미 소리가 하도 커서 문지방의 터가 요동하며, 연기가 집에 충만하더라고 했습니다. 모세가 하나님을 뵐 때도 그랬습니다. 하나님이 시내산에 임재하실 때에 연기가 옹기점 연기 같이 자욱했다고 했습니다. 천사들은 여호와의 영광이 온 땅에 충만하다고 찬송했습니다. 그의 거룩함에서 영광이 발하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거룩함은 지으신 자와 지음 받는 자가 구별된다는 뜻입니다. 하나님은 만물을 지으시고 다스리시는 분으로 피조물과는 달리 영광으로 충만한 분인 것입니다. 그 영광을 바로 볼 자가 없습니다. 천사들조차 감히 우러러 볼 수가 없으니 타락한 인생들이야 더 말할 나위도 없습니다. 모세가 하나님을 뵙고 산에서 내려왔을 때에 이스라엘은 하나님의 영광의 빛이 깃든 모세의 얼굴을 볼 수가 없었습니다. 모세는 그 영광이 그의 얼굴에서 사라질 때까지 얼굴을 수건으로 가리고 다녀야 했습니다. 바울의 말 그대로 모세의 얼굴에 깃든 영광은 없어질 영광이었습니다. 하나님 영광의 그림자에 불과했던 것입니다. 그럼에도 이스라엘은 모세의 얼굴을 바로 볼 수가 없었습니다. 그런데 이사야는 하나님의 영광 그 자체를 직접 바라 본 것입니다. 이사야의 입에서 절망스러운 탄식이 절로 나왔습니다. [5] ... 화로다 나여 망하게 되었도다. 나는 입술이 부정한 사람이요, 입술이 부정한 백성 중에 거하면서 만군의 여호와이신 왕을 뵈었음이로다 이사야가 하나님의 영광을 보는 순간 알게 된 것이 자기의 부정함이었습니다. 검은 것이 검은 것 가운데 있으면 구별하기가 어렵지만, 검은 것이 흰 것 가운데 놓이면 뚜렷하게 구별이 되는 법입니다. 부정함은 거룩함과 반대되는 말입니다. 부정한 것들과 함께 있을 때에는 스스로의 부정함이 느껴지지 않습니다. 그러나 부정함이 거룩함 앞에 서니 그 더러움은 부인할 수 없도록 뚜렷하게 드러난 것입니다. 그렇습니다. 성부 하나님은 창조주이시며 심판주이십니다. 그가 시작하셨으니 그가 마치실 것입니다. 타락한 인생은 하나님을 두려워할 수밖에 없습니다. 아담과 하와가 죄로 말미암아 부정하게 된 후 생긴 것이 두려움이었습니다. (창 3:10) 내가 동산에서 하나님의 소리를 듣고 내가 벗었으므로 두려워하여 숨었나이다 베드로도 그랬습니다. (눅 5:8) 시몬 베드로가 이를 보고 예수의 무릎 아래 엎드려 가로되 주여 나를 떠나소서 나는 죄인이로소이다 하니... 두려워하는 것이 잘못이 아닙니다. 거룩하지 못한 자들이 거룩함 앞에서 마땅히 지녀야 할 마음이 두려움입니다. 두려움이 있어야 회개가 있고, 회개가 있어야 천국이 임하는 것입니다. 이사야가 느낀 것도 두려움이엇습니다. 그것도 죽음을 예감하는 심각한 두려움이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두려워하는 이사야에게 은총을 베푸셨습니다. [6] 때에 그 스랍의 하나가 화저로 단에서 취한바 핀 숯을 손에 가지고 내게로 날아와서 [7] 그것을 내 입에 대며 가로되, 보라 이것이 네 입에 닿았으니 네 악이 제하여졌고 네 죄가 사하여졌느니라 하더라 죄를 씻어 부정함을 제하여 주셨습니다. 두 날개로 날며 하나님의 명령을 기다리던 천사 중 하나가 핀 숯 곧 달구어진 숯으로 이사야의 입술에 대며 거기에 깃든 악과 죄가 제하여 졌다고 말했습니다. 스스로 부정함을 고백하고, 죽음을 각오하고 있던 이사야에게 베풀어진 하나님의 은혜였습니다. 핀 숯이 입술에 닿았으나 입술은 타지 않고 죄가 제하여지는 신비가 나타났습니다. 입술을 태워 더 이상 부정한 말을 하지 않는 것 밖에 길이 없었는데, 태웠으나 타지 않고 죄를 씻는 역사가 나타난 것입니다. 이사야는 그날 이후 하나님의 말씀을 그 입술에 담는 자가 되었습니다. 예언자, 하나님의 말씀을 맡은 자가 된 것입니다. 성자 예수 그리스도의 죄를 사하시는 은혜가 그랬습니다. 타는 숯불을 입술에 대었으나 입술이 타지 않고, 죄는 사하여지는 역사 그것이 바로 십자가에 달리신 예수님의 역사인 것입니다. 주님은 세상의 모든 죄를 지고 십자가에 매달리셨습니다. 세상 죄를 그 한 몸에 업고 죽으셨다는 말입니다. 그러나 부활하셨습니다. 죽지 않았다는 말입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예수님의 죽음으로 인생의 모든 죄를 사하여 주셨습니다. 죄로 인해 죽을 몸이 그리스도 예수의 십자가 은혜로 말미암아 죽지 않고 하나님의 자녀로 다시 살게 되었습니다. 이사야가 체험한 은혜는 바로 그리스도 예수의 은혜와 같은 것입니다. 죄에 대해 심판하심은 피할 수 없는 하나님의 일입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그의 형상을 닮게 빚어 만들고, 그 안에 당신의 영을 담아놓은 인생을 죽이시는 일을 차마 하실 수 없었습니다. 그는 스스로를 죽이심으로 인생을 구원하셨습니다. 십자가에 달리신 예수님은 사람이 되신 하나님이신 것입니다. 당신이 모욕을 당하시고, 당신이 아파하시고 마침내 당신이 죽으심으로 죄인들을 구원하셨습니다. 하나님의 죽으심을 통해 인생들은 죽을 수밖에 없는 죄 가운데서 죽지 않고 사함을 받는 은혜를 입은 것입니다. 그렇습니다. 하나님의 은혜는 받는 자에게는 값없이 얻는 선물이지만, 그 은혜를 주시는 분에게 따르는 것은 아픔입니다. 하나님이 아파야 인생이 나음을 얻는 것입니다. 성자 예수의 구원의 은총이 십자가 고난을 통해 임한 것이라면, 이사야의 입술을 정하게 하신 은혜는 하나님의 마음을 태우는 아픔으로 임한 것입니다. 이사야의 입술을 태워야 할 그 고통을 하나님이 당하신 것입니다. 하나님은 형상이 없으시니 입술이 아닌 마음이 탔을 것입니다. 자식으로 말미암은 고통이 다 그런 것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하나님의 아픔을 아는 자들이 되시기를 기원합니다. 세상의 믿지 않는 자들 가운데 기독교의 은혜는 싸구려라고 말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잘못 알고 있는 것입니다. 몰라도 너무 모르고 하는 이야기입니다. 불행히도 구원의 은총을 입은 자들도 값없이 선물로 받았다는 것만 알고, 하나님의 아픔을 모르는 사람들이 잇습니다. 우리가 거저 받았다고 싸구려가 아닙니다. 하나님의 마음을 태워서 주신 은혜입니다. 당신의 몸을 십자가에 매달아 피와 물을 다 쏟으심으로 주신 은혜입니다. 무엇으로도 갚을 길이 없는 은총입니다. 그러나 한 가지 길이 있습니다. 하나님의 아픔을 아는 자들만이 갚을 수 있는 길입니다. 이사야가 그 길을 발견했습니다. 입술이 타는 고통, 말을 잃어버릴 수밖에 없는 고통 없이 부정함을 씻은 이사야에게 들리는 음성이 있었습니다. [8] 내가 또 주의 목소리를 들은즉 이르시되 내가 누구를 보내며 누가 우리를 위하여 갈꼬 그 때에 내가 가로되 내가 여기 있나이다 나를 보내소서』 삼위 하나님이 함께 근심하며 하는 말씀을 들은 것입니다. 하나님의 아파하시는 마음을 느낀 것입니다. 하나님의 아파하심을 아는 자에게만 들리는 음성입니다. 타지 않고 씻었으니, 거저 받았으니, 다행이라고 여기는 자가 아닙니다. 내게 임한 이 은혜가 나를 대신하여 스스로 태우고 죽이심으로 베푸신 은혜임을 아는 자들이 들을 수 있는 소리입니다. 이사야는 무엇을 해야 할 것인가를 알았습니다. 사명을 알게 된 것입니다. 하나님의 근심에 참여하는 것이 그의 일이었습니다. 하나님의 염려를 덜어드리는 것이 그의 일이었습니다. 하나님과 함께 아파하는 것이 그가 할 일이었던 것입니다. 이사야는 주저하지 않고 말했습니다. ‘내가 여기 있나이다 나를 보내소서’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성령의 임하심은 보좌에서 우리를 위해 누굴 보낼까 근심하시던 하나님의 결론입니다. 사람의 몸으로 임하신 하나님-예수님의 빈 자리를 누구로 채울 수가 있겠습니까? 하나님의 자리를 채울 수 있는 것은 오직 하나님 밖에 있을 수 없었습니다. 하나님이 그리스도의 영으로, 진리의 영으로 몸소 오셨으니 곧 성령입니다. 지금도 삼위 하나님은 염려하고 계십니다. 무엇으로도 갚을 수 없는 하나님의 은혜를 입은 자들은 하나님의 이 아픔을 아는 자들이 되어야 하겠습니다. 하나님의 근심과 아픔은 당신의 피조물인 인생을 구원하시기 위한 것입니다. 이미 구원의 은혜를 입은 자들은 마땅히 하나님과 함께 근심하고 아파하는 자가 되어야 할 것입니다. 이사야는 성전에서 기도하는 중에 하나님을 보았습니다. 그와 동시에 자신의 부정함을 보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자기가 감당할 사명도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하나님의 영광과 자신의 부정함이 겹쳐졌을 때 이사야는 하나님의 고민을 느꼈습니다. 태움 없이 씻어 주시는 은혜를 입고 하나님의 아픔을 알았습니다. 염려하시는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자신의 사명을 깨달았습니다. 오늘도 삼위 하나님은 근심하고 계십니다. 이제 당신이 근심하시는 일은 오직 한 가지입니다. 어떻게 구워할까? 어떻게 도울까? 그런 것들은 이미 예수님과 성령님을 통해 다 이루어졌습니다. 여전히 남아있는 하나님의 근심은 이사야에게 들린 음성 그것입니다. 내가 누구를 보내며 누가 우리를 위하여 갈꼬 아직 양 우리에 들이 못한 자들을 염려하고 계신 것입니다. 이미 양 우리에 들어 있는 자들이 들어야만 하는 음성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구원을 선물로 받은 우리는 당신을 태우는 아픔으로 주신 은혜, 스스로 십자가에 달리시는 고통으로 주신 은혜를 받은 자들입니다. 부정한 입술을 태워 정하게 하신 은혜를 받은 이사야는 ‘누가 우리를 위해 갈꼬?’ 탄식하시는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하나님의 말씀을 맡아 이스라엘에 전하는 자 - 예언자의 사명을 감당하였습니다. 어떤 일이 닥칠지, 무슨 일을 당할지 모를 길이었으나 오직 하나 하나님의 근심과 아픔을 외면하지 않으려고 ‘내가 여기 있나이다, 나를 보내소서’라고 말할 수 있었습니다. 바울도 그랬습니다. ‘사울아, 사울아 네가 어찌하여 나를 핍박하느냐?’라는 음성을 들었습니다. 나무라는 음성으로 들리십니까? 아닙니다. 안타까운 음성, 아파하시는 음성입니다. 그날 이후 사울은 바울이 되었습니다. 그 앞에 무슨 일이 있을지는 생각할 것도 없었습니다. (행 20:24) 『나의 달려갈 길과 주 예수께 받은 사명 곧 하나님의 은혜의 복음 증거하는 일을 마치려 함에는 나의 생명을 조금도 귀한 것으로 여기지 아니하노라』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하나님의 영광을 보는 자가 되시기를 기원합니다. 하나님의 아픔을 느끼는 자가 되시기를 기원합니다. 하나님의 염려하시는 음성을 듣는 자가 되시기를 기원합니다. 당신을 위해서 갈 자를 찾으시는 주님의 부르심에 응답할 수 있는 자가 되는 길입니다. 성령께서 그 사람 앞에 행하심으로 인도하시고 도우실 줄로 믿습니다.
삼위의 한 분 하나님이십니다/벧전1:1-7/삼위일체주일설교/2001-09-14
삼위의 한 분 하나님이십니다 벧전1:1-7 오늘은 교회력으로 삼위일체주일입니다. 우리가 \"삼위일체 하나님\"이란 말을 자주 듣습니만 이 말의 의미를 분명히 아는 사람은 많지 않습니다. 삼위일체는 기독교 신앙의 내용과 본질을 신학적으로 진술한 것입니다. 그러므로 하나님에 관한 체계적인 교리가 삼위일체론입니다. 삼위일체 하나님은 세 인격을 가지신 한 분 하나님이십니다. 성부 하나님, 성자 예수님 그리고 성령 하나님은 본질상 한 분이시며 세 인격은 서로 혼합, 혼동, 분리되지 않고, 같은 신성과 능력과 목표를 가지고 활동하십니다. 그래도 우리들의 이성으로 이해하기가 힘든 것은 인간의 논리가 하나님에 관하여 체계적인 표현을 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뿐만 아니라 세상에서는 이런 현상을 찾아볼 수 없기 때문이며 우리가 경험해보지 못한 세계이기 때문입니다. 부족하지만 많이 사용하는 예화로 태양을 비유합니다. 태양은 하나입니다만 거기는 태양이라는 본체가 있고, 열이 있고, 빛이 있습니다. 왜 삼위일체 하나님이십니까? 성경이 삼위일체 하나님을 말씀합니다. 창1:26에 말씀하십니다. \"하나님이 가라사대 우리의 형상을 따라 우리의 모양대로 우리가 사람을 만들고 그로 바다의 고기와 공중의 새와 육축과 온 땅과 땅에 기는 모든 것을 다스리게 하자 하시고\" 창11:7에 말씀하십니다. \"자, 우리가 내려가서 거기서 그들의 언어를 혼잡케 하여 그들로 서로 알아듣지 못하게 하자 하시고\" 사6:8에 말씀하십니다. \"내가 또 주의 목소리를 들은즉 이르시되 내가 누구를 보내며 누가 우리를 위하여 갈꼬 그 때에 내가 가로되 내가 여기 있나이다 나를 보내소서\" 이렇게 구약에서는 한 분 하나님께서 스스로 말씀하실 때 \"우리\"라는 말씀을 하십니다. 이는 삼위 하나님이 계심을 증거하는 구약성경의 증거입니다. 눅3:21,22에 말씀하십니다. \"백성이 다 세례를 받을새 예수도 세례를 받으시고 기도하실 때에 하늘이 열리며 성령이 형체로 비둘기 같이 그의 위에 강림하시더니 하늘로서 소리가 나기를 너는 내 사랑하는 아들이라 내가 너를 기뻐하노라 하시니라\" 마28:19에 말씀하십니다. \"그러므로 너희는 가서 모든 족속으로 제자를 삼아 아버지와 아들과 성령의 이름으로 세례를 주고\" 이렇게 신약성경에도 삼위하나님에 관한 성경적 증거가 많습니다. 예수님께서 세례를 받을 실 때 세례 받으시는 성자 예수님이 거기 계셨고, 하늘에서 소리를 말씀하시는 성부 하나님이 계시고, 비들기 같이 임하신 성령하나님이 계셨습니다. 예수님께서 마지막 지상명령을 주실 때도 아버지와 아들과 성령의 이름으로 세례를 주라고 하셨습니다. 오늘날 축도의 원형인 고린도후서 13:13의 사도 바울이 고린도교회에 강복을 선언할 때도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와 하나님의 사랑과 성령의 교통하심이 너희 무리와 함께 있을지어다\" 라고 하였습니다. 삼위일체 하나님이 나에게 무슨 유익이 무엇입니까? 삼위일체 하나님의 사역이 우리를 구원하는데 초점이 맞추어져 있습니다. 성부 하나님은 인류를 창조하시고 인류의 타락을 보시고 구원의 계획을 세우셨습니다. 그리고 친히 아들을 보내셔서 우리를 구원하신 사랑의 하나님이십니다. 그러므로 \"예수 그리스도의 사도 베드로는 본도, 갈라디아, 갑바도기아, 아시아와 비두니아에 흩어진 나그네 곧 하나님 아버지의 미리 아심을 따라 성령의 거룩하게 하심으로 순종함과 예수 그리스도의 피 뿌림을 얻기 위하여 택하심을 입은 자들에게 편지하노니 은혜와 평강이 너희에게 더욱 많을지어다\"라고 하였습니다. 우리는 이 세상 여러 지역에 흩어져 살고 있지만 하나같이 하나님 아버지의 미리 택하심을 받고 거룩케 되고, 택하심을 입은 자들에게 주시는 은혜와 평강이 있기를 구해야 합니다. 아버지의 보내심을 받아 인류를 죄악과 멸망에서 거저 주시고자 땅에 오신 성자 예수 그리스도는 십자가에 죽으심으로 구속을 주신 은혜의 하나님이십니다. 그러므로 오늘 본문에서 베드로는 \"예수 그리스도의 피 뿌림을 얻기 위하여 택하심을 입은 자들에게 편지하노니 은혜와 평강이 너희에게 더욱 많을지어다\"라고 하였습니다. 예수 그리스도를 인하여 죄에서 구속함을 받은 성도들을 푸른 초장으로 인도하시고, 지켜 주시고, 도우시는 이는 보혜사 성령 하나님이십니다. 성령은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하심으로 말미암아 우리를 거듭나게 하사 산 소망이 있게 하시며 썩지 않고 더럽지 않고 쇠하지 아니하는 기업을 잇게 하시는 보혜사이십니다. 그러므로 삼위일체 하나님은 우리들에게 사랑과 은혜와 도움이요 교통의 하나님이십니다. 이로써 우리는 삼위일체 하나님을 인하여 하나님과의 평화를 누리는 것입니다. 삼위일체 하나님은 우리들의 거룩한 생활에 유익이 있습니다. 삼위 일체 교리의 핵심은 이해가 쉽지 않아 많은 신학자들이 이 진리를 풀고자 노력하였습니다. 기독교의 많은 교리들 가운데 가장 많은 이단 논쟁이 벌어진 것이 삼위일체론입니다. 세 인격체가 한 분 하나님으로 존재하시는 것은 이해하기도 어렵고 납득하기도 힘들지만 우리들 생활에 무한한 유익을 주시는 하나님의 존재이십니다. 삼위 하나님의 본질처럼 나뉘어질 수 없는 것이 우리들과 예수님과의 관계입니다. 삼위 하나님이 동질이신 것처럼 우리 모든 그리스도인들은 나뉘일 수 없는 한 형제요 자매입니다. 지금도 삼위 하나님께서는 성령으로 우리들과 함께 하시고 진리를 깨닫게 하시며 삶의 은혜를 부어주십니다. 삼위일체 하나님의 뜻에 따라서 성부 하나님의 거룩한 자녀로 살고, 예수 그리스도의 제자로서 복음적인 삶을 실천하며, 우리 안에 내주 하시는 성령의 교통하심으로 은혜와 복이 충만한 삶을 살도록 힘써야 합니다. 오늘 본문 6,7절에 말씀하십니다. \"너희가 이제 여러 가지 시험을 인하여 잠깐 근심하게 되지 않을 수 없었으나 오히려 크게 기뻐하도다 너희 믿음의 시련이 불로 연단하여도 없어질 금보다 더 귀하여 예수 그리스도의 나타나실 때에 칭찬과 영광과 존귀를 얻게 하려 함이라\" 성령은 우리를 시험 중의 근심에서 오히려 기뻐히게 하시고, 불로 연단하여도 없어질 금보다 귀한 시련으로 주님 다시 오실 그날에 칭찬과 영광과 존귀를 얻게 하시는 이가 성령이십니다. 누가 시험 환난 중에 기뻐할 수가 있습니까? 성령의 도우심을 얻는 우리 그리스도인들은 그렇게 할 수 있습니다. 주님 다시 오실 그날에 여러분들은 귀한 칭찬과 영광과 존귀를 얻을 수 있기를 바랍니다. 그러러면 불로 연단하여도 없어지지 않는 정금 같은 믿음을 가져야 합니다. ♪불같은 시험 많으나 겁내지 맙시다 이진리 믿는 사람들 다 복을 받겠네 ♬ 지금 우리 사회에는 김정일 쇼킹의 열풍이 대단합니다. 우리 사회에서 보편적인 호칭으로 쓰여지는 것이 성씨와 함께 부르는 직급입니다. 김대리, 박과장, 장부장, 권목사라고 부릅니다만 이제는 그렇게 부르지 않고, 철수대리, 용순비서, 영욱목사라고 부르는 것입니다. \'내래, 무슨 대단한 존재나 되는 겁니까? 내래, 경거망동하지 않았습니까? 내래, 섭섭지 않게 해 드릴 것입니다\' 라는 남북정상회담에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말 한마디 한마디가 온 나라에 회자되고 있습니다. 감동은 지난 한 주간으로 만족하고 이제는 우리가 좀더 냉철한 이성으로 접근해야 할 때입니다. 그리고 우리 그리스도인들은 더욱 나라와 민족을 위해서 기도해야 하고, 북한에 복음이 자유롭게 전파되고 저들이 폐쇠시키고 걸어 잠근 예배당이 다시 세워질 수 있어야 합니다. 그래서 북한이나 남쪽의 우리 민족은 이념과 권력과 김일성부자의 우상에서 벗어나 거룩한 하나님의 자녀로 살고 예수 그리스도의 제자로 살며 성령과 교통하는 은혜가 충만한 백성들에 되어야 합니다. 성삼위 하나님께서 하나이신 것처럼, 여러분들은 하나님과 하나된 자들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성삼위 하나님이 한 분 하나님이신 것처럼 우리 교회 모든 성도는 그리스도 안에서 하나되기를 바랍니다. 이제 여러분들에게 삼위 한 분 하나님의 은혜와 사랑이 함께 하시기를 축원합니다.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와 하나님의 사랑과 성령의 교통하심이 너희 무리와 함께 있을지어다\"
삼위일체 /롬8:9-11
삼위일체 /롬8:9-11 2009-08-12 12:34:48 read : 33 성령에 관한 호칭들 오늘은 ‘성령과 그리스도인의 관계’를 살펴봄으로 은혜를 나누려고 합니다. 교회에 나오신 지 오래되지 않은 분들을 고려해서 먼저, 성령이 누구신지에 관해서 잠시 말씀하려고 합니다. 성경에는 성령을 일컫는 여러 가지의 호칭이 나옵니다. 곧 여호와의 신(삿 11:29), 하나님의 신(창 1:2), 여호와의 영(대하 18:23), 하나님의 영(롬 8:9), 성신(시 51:11), 하나님의 성령(마 3:16), 성령(마 1:18), 그리스도의 영(벧전 1:11), 예수의 영(행 16:7)은 모두 성령을 일컫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성경을 읽다가 방금 소개 해 드린 것 중에서 어느 한 호칭이 나오면 성령을 일컫는 것인 줄을 알아야 합니다. 성령과 삼위일체 교리 그리고 성령에 관해서 설명하려면 삼위일체 교리를 언급해야 합니다. 하나님께서는 영이시므로 우리 인간들과는 본질상 차원이 다르십니다. 따라서 하나님의 존재 양식은 인간의 이성으로 이해하기가 지극히 어렵습니다. 아니, 불가능하다고 하는 편이 옳습니다. 사실이지, 유한한 인간의 이성으로 영원하시고 전능하신 하나님의 존재 양식을 이해한다는 것은 가당치 않습니다 . 그렇지만 부득이 인간의 언어로 표현하자면, 복되신 삼위일체가 되시는 것입니다. 삼위일체란 하나님께서는 아버지와 아들과 성령의 세 위격을 갖고 계시나, 하나님이라는 본질에 있어서는 하나의 실체시라는 것입니다. 그러나 이것으로 삼위일체 교리를 이해했다고 할 수는 없습니다. 삼위일체 교리는 우리가 이해가 되어서 믿는 것이 아니라, 다만 성경에 계시된 그대로를 믿는 것입니다. 하나님은 한 분이신데,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삼위가 계십니다. 그리고 성부가 하나님이시듯이, 성자도 하나님이시고, 성령도 하나님이십니다. 이처럼 아버지와 아들과 성령께서 각기 완전하신 하나님이시나, 그렇다고 하나님이 세 분이 계신 것이 아니라 한 분이십니다. 그러면 혹시 한 분 하나님께서 아버지의 역할도 하시고, 아들의 역할도 하시고, 성령의 역할을 하시는 것이 아니냐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그렇지 않습니다. 성부가 따로 계시고, 성자가 따로 계시고, 성령이 따로 계십니다. 이처럼 일체로서 삼위시고, 삼위로서 일체이신 하나님께 대한 신앙고백이 삼위일체 교리입니다. 마태복음 3장에 보면, 예수님께서 요단강에서 요한에게 세례를 받으시고 곧 물에서 올라오실 때 하늘이 열리고 하나님의 성령이 비둘기 같이 내려 예수님 위에 임하실 때 하늘로서 소리가 들리기를 “이는 내 사랑하는 아들이요 내 기뻐하는 자라”고 하였습니다. 여기서, 우리는 성부와 성자와 성령께서 한 시 한 장면 안에 임하신 것을 볼 수 있습니다. 그런가하면, 성부, 성자, 성령께서는 언제나 함께 계시며, 함께 일하십니다. 예를 들면, 창세기 1장은 “1)태초에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시니라 2)땅이 혼돈하고 공허하며 흑암이 깊음 위에 있고 하나님의 신은 수면에 운행하시니라 3)하나님이 가라사대 빛이 있으라 하시매 빛이 있었고 4)그 빛이 하나님의 보시기에 좋았더라”는 말씀으로 시작합니다. 1절에 하나님이, 2절에 하나님의 신이, 3절에 하나님께서 말씀으로 빛을 창조하시는데, 이 ‘말씀’이 곧 성자를 가리킨 것입니다. 요한복음 1장 1절로부터 3절까지를 읽어보면, ‘말씀’이 누구인지 일어줍니다. “1)태초에 말씀이 계시니라 이 말씀이 하나님과 함께 계셨으니 이 말씀은 곧 하나님이시니라 2)그가 태초에 하나님과 함께 계셨고 3)만물이 그로 말미암아 지은바 되었으니 지은 것이 하나도 그가 없이는 된 것이 없느니라” 이 구절 역시 삼위일체 하나님께 관해서 우리에게 계시를 주는 것입니다. 그리고 요한복음 1장 14절에 보면, “말씀이 육신이 되어 우리 가운데 거하시매 우리가 그 영광을 보니 아버지의 독생자의 영광이요 은혜와 진리가 충만하더라”고 하였는데, 이 구절은 말씀이신 성자께서 사람으로 이 땅에 오신 것을 언급한 것입니다. 다시 말해서, 예수 그리스도께서 이 세상에 오신 것을 의미합니다. 구약시대와 성령의 사역 구약성경을 보면, 하나님의 택하심을 입은 사람들에게 성령께서 임하셔서 하나님께서 그들에게 부여하신 임무를 수행하게 하셨음을 알 수 있습니다. 예를 들면, 사사기 6장 34절에 보니 “여호와의 신이 기드온에게 강림하시니 기드온이 나팔을 불매”라고 증언합니다 . 이 구절은, 미디안 사람들의 눈을 피해 포도주 틀에서 몰래 밀을 타작하던 기드온이 이스라엘의 사사가 되어 백성을 소집하는 장면입니다. 일개 평범한 백성에 불과했던 기드온이 이스라엘의 사사가 되어 미디안을 쳐부순 것은 전적으로 하나님께서 기드온을 택하시고 여호와의 신 곧 성령께서 그에게 임하신 결과였던 것입니다. 사사기 14장에 보면, 삼손이 딤나의 포도원 근처에서 어린 사자를 만나 찢어 죽인 사건이 나오는데, 5절 이하에 이같이 언급합니다. “5)삼손이 그 부모와 함께 딤나에 내려가서 딤나의 포도원에 이른즉 어린 사자가 그를 맞아 소리 지르는지라 6)삼손이 여호와의 신에게 크게 감동되어 손에 아무 것도 없어도 그 사자를 염소 새끼를 찢음 같이 찢었으나” 여호와의 신 곧 성령께서 삼손에게 임하시니 맨 손으로 사자를 찢어 죽이는 용력을 발휘할 수 있었던 것입니다. 사자를 찢어 죽인 삼손의 힘은 본래 그의 것이 아니라 성령께서 그에게 주신 것입니다. 그 뿐 아니라, 구약성경에 보면 예언자들 역시 하나님의 신이 임하실 때 예언을 하였음을 알 수 있습니다. 이처럼 구약시대에는 특별히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은 사람들에게만 그것도 한시적으로 성령께서 임하셨습니다. 따라서 구약시대 하나님의 백성들은 모든 사람이 성령을 체험하는 시대가 임하기를 간절히 고대했습니다. 그리고 드디어 하나님께서 요엘 선지자를 통하여 이 같은 위대한 약속을 주셨습니다. “28)그 후에 내가 내 신을 만민에게 부어 주리니 너희 자녀들이 장래 일을 말할 것이며 너희 늙은이는 꿈을 꾸며 너희 젊은이는 이상을 볼 것이며 29)그 때에 내가 또 내 신으로 남종과 여종에게 부어 줄 것”이라고 하셨습니다. 사사나 예언자들과 같이 특별한 사명자들에게만 부어주셨던 하나님의 신을 믿는 모든 자에게 부어주시되, 남녀노소 빈부귀천의 차별이 없이 부어주실 것이라고 하셨습니다. 그러나 구약시대의 성도들은 이 위대한 약속의 성취를 볼 수 없었는데, 그 이유는 이 약속은 신약시대의 성도들을 위한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런 점에서, 저와 성도님들은 진실로 복 받은 사람들이 아닐 수 없습니다. 성령과 주님의 약속 성 삼위 하나님께서는 어느 시대나 함께 일하시지만, 엄밀히 구분하자면 구약시대는 성부께서, 신약시대의 초기에는 성자이신 예수 그리스도께서, 예수님의 승천 이후에는 성령께서 전면에 나타나셔서 일하신다고 할 수 있습니다. 요한복음 7장에 보면, 명절 끝날 곧 큰 날에 예수님께서 서서 큰 소리로 외치시기를 “누구든지 목마르거든 내게로 와서 마시라 나를 믿는 자는 성경에 이름과 같이 그 배에서 생수의 강이 흘러나리라”고 하셨습니다. 39절에 보면, 이 생수는 그를 믿는 자들이 받을 성령을 가리켜 말씀하신 것이라고 하였습니다. 그리고 괄호 안에 보면, “예수께서 아직 영광을 받지 못하신 고로 성령이 아직 저희에게 계시지 아니하시더라”고 했습니다. 이 구절은, 예수님께서 이 땅에 계실 때는 성령께서 역사하지 않으셨다는 뜻이 아닙니다. 왜냐하면 이미 예수님께서는 니고데모에게 “사람이 물과 성령으로 나지 아니하면 하나님 나라에 들어갈 수 없느니라\"고 하셨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의 제자들은 가룟 유다를 제외하고는 다 거듭난 사람들이라고 보아야 할 것입니다. 그들이 주님을 믿고 따른 것은 성령의 감화를 입은 결과입니다. 그러면 ”성령이 아직 저희에게 계시지 아니하시더라“는 구절은 무슨 뜻일까요? 그것은 성령께서 전면에 나서서 일하시는 시대가 도래하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이는 구약시대에 성자께서 육신으로 이 땅에 오시지 않았지만, 창조사역에 동참하셨고, 여호와의 사자로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신 것과도 같습니다. 성자께서는 구약시대에도 하나님 아버지와 함께 일하셨지만, 그의 시대는 육신을 입으시고 이 땅에 오심으로써 비로소 시작되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마찬가지로, 예수님께서 이 땅에 계실 때에도 성령께서 일하셨지만, 성령의 시대는 예수님께서 승천하시고 나서 시작되었다고 보아야 합니다. 예수님께서는 마지막 유월절 식사를 나누시는 자리에서, 슬픔과 걱정에 잠긴 제자들을 위로하시는 가운데 “16)내가 아버지께 구하겠으니 그가 또 다른 보혜사를 너희에게 주사 영원토록 너희와 함께 있게 하시리니 17)저는 진리의 영이라 세상은 능히 저를 받지 못하나니 이는 저를 보지도 못하고 알지도 못함이라 그러나 너희는 저를 아나니 저는 너희와 함께 거하심이요 또 너희 속에 계시겠음이라”고 성령을 보내주실 것을 약속하셨습니다. 이 외에도 요한복음에는 성령을 보내주실 것이라는 약속이 네 번이나 더 나옵니다. 요한복음 14장 26절에 보니 “보혜사 곧 아버지께서 내 이름으로 보내실 성령 그가 너희에게 모든 것을 가르치시고 내가 너희에게 말한 모든 것을 생각나게 하시리라”고 하였고, 요한복음 15장 26절에는 “내가 아버지께로서 너희에게 보낼 보혜사 곧 아버지께로서 나오시는 진리의 성령이 오실 때에 그가 나를 증거하실 것이요”라고 하였으며, 요한복음 16장 7절로 11절에서는 “7)그러하나 내가 너희에게 실상을 말하노니 내가 떠나가는 것이 너희에게 유익이라 내가 떠나가지 아니하면 보혜사가 너희에게로 오시지 아니할 것이요 가면 내가 그를 너희에게로 보내리니 8)그가 와서 죄에 대하여, 의에 대하여, 심판에 대하여 세상을 책망하시리라 9)죄에 대하여라 함은 저희가 나를 믿지 아니함이요 10)의에 대하여라 함은 내가 아버지께로 가니 너희가 다시 나를 보지 못함이요 11)심판에 대하여라 함은 이 세상 임금이 심판을 받았음이니라”고 하였고, 13절 이하에는 “13)그러하나 진리의 성령이 오시면 그가 너희를 모든 진리 가운데로 인도하시리니 그가 자의로 말하지 않고 오직 듣는 것을 말하시며 장래 일을 너희에게 알리시리라 14)그가 내 영광을 나타내리니 내 것을 가지고 너희에게 알리겠음이니라 15)무릇 아버지께 있는 것은 다 내 것이라 그러므로 내가 말하기를 그가 내 것을 가지고 너희에게 알리리라 하였노라”고 하였습니다. 보혜사 성령 그런데 방금 봉독한 주님의 말씀을 살펴보면, 한 가지 공통점이 있는데, 그것은 성령을 일컬어 ‘보혜사’라고 하신 것입니다. 보혜사는 헬라어로 “파라클레토스”라고 하는데, 원래는 법정에서 의뢰인의 편에 서서 변론하는 사람을 가리킵니다. 그러나 예수님께서 사용하신 보혜사는 이 보다 더 넓은 의미를 갖고 있습니다. 곧 ‘조력자’, ‘원조자’ ‘위로자’ 와 같은 의미를 갖고 있습니다. 제자들은 예수님께서 그들을 떠나신다고 하셨을 때 놀라고 슬퍼했으나, 주님께서는 그들에게 보혜사 성령을 보내줄 것이니 염려하지 말라고 하셨습니다. 그 이유는, 성령이 오시면 예수님의 일을 대신해서 하실 것이기 때문입니다. 요한복음 14장 16절에 보면, 성령을 일컬어 “또 다른 보혜사”라고 하셨는데, 이는 예수님 자신이 보혜사로 오셨음을 염두에 두고 하신 말씀입니다. 예수님께서 아버지께로 가시면 더 이상 그의 말씀을 들을 수 없게 될 것입니다. 그러나 보혜사 성령께서 예수님의 말씀을 생각나게 하시고, 그 말씀의 진리를 깨닫게 해 주신다고 하셨습니다. 더구나 성령께서는 진리의 영이시므로 주님을 믿는 사람들을 진리 가운데로 인도해 주십니다. 그뿐 아니라, 성령께서는 예수 그리스도를 증거하는 일을 행하십니다. 그러므로 그 심령에 성령님을 모시면 예수 그리스도에 대하여 더 깊이 알게 되는 것입니다. 우리가 세상 끝 날까지 믿음을 지키고 은혜롭고 능력 있는 삶을 살려면, 보혜사 성령을 받아야 합니다. 그러므로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에게 성령 받기를 위해 기다리라고 하셨습니다. 오순절과 성령 강림 죽음에서 부활하신 예수님께서 드디어 승천하실 때가 되어 사도들과 주님을 믿고 따르는 신자들을 감람산에 모이라고 하셨습니다. 그러자 사도들은 이제야 그들이 대망하던 그 때가 왔나 보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예수님께 나아와 묻기를 “주께서 이스라엘 나라를 회복하심이 이 때니이까”라고 하였습니다. 그러나 예수님께서는 대답하시기를 “때와 기한은 아버지께서 자기의 권한에 두셨으니 너희의 알바 아니요 오직 성령이 너희에게 임하시면 너희가 권능을 받고 예루살렘과 온 유대와 사마리아와 땅끝까지 이르러 내 증인이 되리라”고 하셨습니다. 주님께서는 사도들에게 이스라엘 나라를 회복하는 것보다 더 시급한 일이 있는데, 그것은 성령을 받는 것이라고 하셨습니다. 그 말씀을 하신 후에, 예수님께서는 하늘로 올리우셨습니다. 이에 사도들과 신자들은 예수님의 분부대로 예루살렘으로 돌아와서는 한 다락방에 모였습니다. 그곳에 모인 무리의 수가 한 일백이십 명이나 되었는데, 그들은 마음을 같이 하여 성령께서 임하실 때까지 열흘 동안을 전혀 기도에 힘썼습니다. 그랬더니 주님께서 약속하신 그대로 성령께서 그들 위에 강림하셨습니다. 사도행전 2장에 보면, 그 당시의 성령 강림에 대하여 이 같이 증언합니다. “1)오순절 날이 이미 이르매 저희가 다 같이 한곳에 모였더니 2)홀연히 하늘로부터 급하고 강한 바람 같은 소리가 있어 저희 앉은 온 집에 가득하며 3)불의 혀 같이 갈라지는 것이 저희에게 보여 각 사람 위에 임하여 있더니 4)저희가 다 성령의 충만함을 받고 성령이 말하게 하심을 따라 다른 방언으로 말하기를 시작하니라” 이는 요엘 선지자의 예언과 주님의 약속이 성취되는 순간이었습니다. 이로써 보혜사 성령께서 역사하시는 교회의 시대가 열렸습니다. 신약시대의 교회는 오순절 성령 강림으로부터 시작된 것입니다. 구약시대에는 성령께서 특정한 사람들에게 한시적으로 임하셨으나, 이제 오순절 성령 강림하신 이후부터는 성령께서 모든 믿는 자들에게 임하셔서 영원히 함께 하십니다. “내가 아버지께 구하겠으니 그가 또 다른 보혜사를 너희에게 주사 영원토록 너희와 함께 있게 하시리라” 하신 주님의 약속이 이루어졌습니다. 성령과 그리스도인 사랑하는 성도님들, 우리 속에 보혜사 성령께서 임하여 계신 것을 믿으시면 “아멘!” 하십시다. 주님께서 말씀하신 대로 성령께서는 믿는 자들의 심령에 임하셔서 영원히 함께 하십니다. 그러면 성령께서 나와 함께 계시는 것을 어떻게 알 수 있을까요? 먼저, 고린도전서 12장 3절에 “그러므로 내가 너희에게 알게 하노니 하나님의 영으로 말하는 자는 누구든지 예수를 저주할 자라 하지 않고 또 성령으로 아니하고는 누구든지 예수를 주시라 할 수 없느니라”하신 대로, 내가 예수님을 주님으로 믿고 고백하는 것을 보아서 알 수 있습니다. 예수님을 나의 주님으로 믿고 고백하는 것은 아무나 할 수 없으며, 성령으로 거듭난 성도들이라야 할 수 있는 것입니다. 고린도전서 12장 13절에 “우리가 유대인이나 헬라인이나 종이나 자유자나 다 한 성령으로 세례를 받아 한 몸이 되었고 또 다 한 성령을 마시게 하셨느니라”고 했습니다. 주님의 몸인 교회의 지체가 된 성도들은 다 한 성령으로 세례를 받고 다 한 성령을 마시는 사람들입니다. 목마를 때마다 생수를 마시듯이, 우리는 시시때때로 성령을 의지하고 힘입어 살아갈 수 있게 된 것입니다. 예수님을 믿는 사람은 이미 성령의 은혜를 입은 사람입니다. 그러나 그것이 전부가 아닙니다. 거듭난 성도는 그 마음속에 성령의 인도하심을 느낄 수 있습니다. 무슨 일을 하든지 성령께서 바른 길, 생명의 길로 행하도록 우리 마음에 감화를 베풀어 주십니다. 그럴 때 우리가 할 일은 성령의 인도하심에 따라 순종하는 것입니다. “너희 안에서 행하시는 이는 하나님이시니 자기의 기쁘신 뜻을 위하여 너희로 소원을 두고 행하게 하신다”(빌 2:13)고 했습니다. 성령 하나님께서 우리 마음에 당신의 기쁘신 뜻을 깨닫게 하시고 그 뜻대로 살려는 소원을 일으켜주실 때, 우리가 할 일은 성령의 인도하심을 따라 살아가는 것입니다. 성령의 감화를 받는 것은 그리스도인들에게 주신 파격적인 특권이 아닐 수 없습니다. 주일이 되면, 성령께서 우리에게 교회에 나가서 하나님을 예배하게끔 감화를 베풀어주십니다. 그럴 때, 우리가 성령의 감화를 받은 대로 교회에 나가 예배드린다면 그것은 성령의 인도하심에 순종한 것입니다. 우리 마음속에 전도를 해야겠다는 소원이 일어나는 것도 성령의 감화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럴 때 우리가 할 일은 입을 열어 만나는 사람에게 주 예수 그리스도를 전해 주는 것입니다. 그러나 우리가 성령의 감화를 거부하고 불순종할 때가 있습니다. 주일에 교회에 나와서 하나님을 예배하라는 성령의 권면을 마음으로 느끼면서도 이런저런 핑계를 대고 예배를 등한히 여기는 것은 다름 아닌 성령의 지시를 불순종하는 것과 같습니다. 우리가 성령의 감화를 무시하고 우리 생각대로 살면, 성령께서 우리 속에서 탄식하십니다. 에베소서 4장 30절에 “하나님의 성령을 근심하게 하지 말라 그 안에서 너희가 구속의 날까지 인치심을 받았느니라”고 했습니다. 우리가 성령의 인도하심을 따라 살면 생활 속에서 선하고 아름다운 열매를 맺습니다. 갈라디아서 5장에 “22)오직 성령의 열매는 사랑과 희락과 화평과 오래 참음과 자비와 양선과 충성과 23)온유와 절제니 이같은 것을 금지할 법이 없느니라”고 했습니다. 반면에, 우리가 성령의 감화를 무시하고 내 생각에 좋은 대로 살면, 성령의 열매를 맺지 못할 뿐 아니라, 육신의 열매를 맺게 됩니다. “19)육체의 일은 현저하니 곧 음행과 더러운 것과 호색과 20)우상 숭배와 술수와 원수를 맺는 것과 분쟁과 시기와 분냄과 당 짓는 것과 분리함과 이단과 21)투기와 술 취함과 방탕함과 또 그와 같은 것들이라 전에 너희에게 경계한 것 같이 경계하노니 이런 일을 하는 자들은 하나님의 나라를 유업으로 받지 못할 것이요”라고 했습니다. 그러나 그 마음속에 성령을 모신 성도들은 인간적인 연약함으로 인해 본의 아니게 성령의 인도하심 대로 살지 못할 때가 있긴 하지만, 의도적으로 악을 즐거워하지는 않습니다. 우리가 성령의 감화를 따라 행하면 마음에 기쁨이 넘치지만 성령의 감화를 저버리고 내 뜻대로 살면 신앙 양심에 가책을 받게 됩니다. 오늘 본문에 보니, “9)만일 너희 속에 하나님의 영이 거하시면 너희가 육신에 있지 아니하고 영에 있나니 누구든지 그리스도의 영이 없으면 그리스도의 사람이 아니라”고 했습니다. 하나님의 영이신 성령께서 우리 속에 거하신다 함은 우리가 성령을 모신 성전이 되었다는 뜻입니다. 이에 대하여 고린도전서 6장에 이르기를 “19)너희 몸은 너희가 하나님께로부터 받은바 너희 가운데 계신 성령의 전인 줄을 알지 못하느냐 너희는 너희의 것이 아니라 20)값으로 산 것이 되었으니 그런즉 너희 몸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라”고 했습니다. 우리 몸이 성령의 전이 되었다니, 얼마나 은혜롭고 영광스러운 일입니까? 이제 우리가 할 일은 우리 자신이 성령의 전이 되었다는 사실을 기억하는 것입니다. 사랑하는 성도님들, 죄의 유혹을 받을 때, ‘나는 성령을 모신 성전이라’는 사실을 생각하시기 바랍니다. 자신이 성령의 전이라는 사실을 기억하는 것만으로도 우리는 죄의 유혹을 물리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본문에 보면, 성령을 일컬어 그리스도의 영이라고 했습니다. “누구든지 그리스도의 영이 없으면 그리스도의 사람이 아니라” 그리스도인은 성령을 모신 사람일 뿐 아니라 동시에 예수 그리스도를 모시고 함께 사는 사람입니다. 갈라디아서 2장 20절에 보면, 사도 바울은 이렇게 말씀했습니다. “내가 그리스도와 함께 십자가에 못 박혔나니 그런즉 이제는 내가 산 것이 아니요 오직 내 안에 그리스도께서 사신 것이라 이제 내가 육체 가운데 사는 것은 나를 사랑하사 나를 위하여 자기 몸을 버리신 하나님의 아들을 믿는 믿음 안에서 사는 것이라” 우리가 주님을 모시고 산다는 사실을 기억할 때 주님을 기쁘시게 하는 삶을 살 수 있습니다. 그리고 그리스도의 영이 있는 사람은 어디서나 사람들 앞에서 그리스도인의 모습을 드러냄으로 주님을 증거합니다. 맺는 말 오늘날 마귀는 우리의 관심을 세상으로 향하게 만들려고 온갖 수단 방법을 다 동원하고 있습니다. 기독교인들이 순수한 믿음을 지켜나가기가 심히 어려운 시대가 되었습니다. 우리의 노력과 방법을 의지한다면 세속의 물결 앞에 떠내려 갈 수밖에 없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뒤로 물러가 멸망에 빠질 자들이 아니라 믿음으로 영생의 약속을 가진 사람들입니다. 그런즉 우리는 보혜사 성령을 모시고 성령의 감화와 인도하심을 따라서 살아감으로 주 강림하시는 그 날까지 세상의 모든 유혹을 물리치고 믿음을 지켜 승리하는 성도들이 되어야 할 줄 믿습니다.
삼위일체 하나님/ 사61:1-3, 요16:12-15/ 2003-06-19
삼위일체 하나님 사61:1-3, 요16:12-15 오늘은 삼위일체 주일입니다. 주로 교회력은 성자 예수 그리스도의 사건을 중심으로 이루어졌는데, 성령강림절과 삼위일체주일을 보완하므로 성부와 성자와 성령 삼위일체 하나님을 함께 기억하고 기념하는 교회력으로 만들었습니다. 우리가 늘 고백하는 사도신경이나 니케아-콘스탄티노플 신조에는 삼위 하나님에 대한 고백이 나옵니다. 니케아-콘스탄티노플 신조에는 사도신경보다 약간 더 자세하게 나옵니다. 우리는 한 분이시며, 전능하사 천지와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모두를 만드신 하나님 아버지를 믿는다. 또 한 분 주 예수 그리스도를 믿으니, 그는 하나님의 독생자이시오 만유보다 먼저 아버지께로서 나신 자요, 신 중의 신이시며, 빛 중의 빛이시오, 참 하나님의 참 하나님이시오, 지음 받지 않고 나셨으며, 아버지와 한 본질을 가지셨고, 그로 말미암아 만물이 지은바 되었으며, 우리 인생과 우리의 구원을 위하여 하늘로부터 내려오사, 성령으로 말미암아 동정녀 마리아에게서 나셨으며, 우리를 위하여 본디오 빌라도에게 십자가에 못 박히심을 당하시사, 고난을 받아 장사지낸 바 되었으며, 삼일만에 성경대로 부활하사 하늘에 올라 아버지 우편에 앉으시고, 영광 중에 산 자와 죽은 자를 심판하러 오사, 그의 나라를 그치지 않게 하실 것을 믿는다. 또 성령, 곧 주 되시고 생명을 주시는 자를 믿으니, 이는 아버지 (그리고 아들)에게서 나셨으며, 아버지와 아들과 더불어 찬송과 경배를 받으시며, 예언자들로 말씀하신 분이시다. 또 하나인 거룩한 교회와 사도적 교회를 (믿는다). 우리는 죄를 사하는 세례가 하나 있는 것으로 알며, 또 우리는 죽은 자의 부활과 세상에 생명이 임할 것을 기다린다. 신앙고백에서 우리는 성부는 천지를 창조하신 하나님으로, 성자는 하나님의 외아들로 성육신하시어 고난 당하시고 아버지 우편에 오르신 하나님으로, 성령은 아버지와 아들과 더불어 찬송과 경배를 받으시는 하나님으로 고백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여기서 주목할 것은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역할이 각기 다르다는 사실입니다. 그리고 각각 독립적인 위격(位格)을 가지신 하나님이심을 알 수 있습니다. 오늘 삼위일체 주일을 맞이하면서 좀 까다롭고 어려운 문제이지만 마냥 피해갈 수만은 없는 이 문제를 함께 생각하면서 우리의 신앙고백을 분명히 하고자 합니다. 성부․성자․성령 하나님 우리는 보통 하나님은 한 분이라고 믿습니다. 그런데 여기서 ‘한 분’이라는 신앙고백은 성부와 성자와 성령이 셋이 아닌 하나라는 뜻이 아니라, 하나님 이외에 다른 신이 없다는 뜻입니다. 구약성경에 기술되고 있는 여호와 하나님은 일반적으로 성부 하나님을 지칭하는 표현으로 이해되어야 합니다. 신명기 6장 4절의 ꡒ이스라엘아 들으라 우리 하나님 여호와는 오직 하나인 여호와시니ꡓ에서 표현되고 있는 ‘하나’라는 표현은 삼위일체론에 적용될 수 있는 표현이 아닙니다. 이 ‘하나’는 여호와 하나님만이 유일한 신이시고 참 신이라는 뜻의 하나입니다. 고대 근동 지방에 수많은 신들이 있지만 그 모든 신들은 거짓 신들이고 오직 여호와 하나님만 참 신이시고 유일한 하나밖에 없는 신이라는 뜻입니다. 삼위일체이신 하나님을 이해하는 데 흔히 발생하는 큰 오류는 성부와 성자와 성령을 동일한 하나님으로 생각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성부와 성자와 성령은 각각 다른 하나님이십니다. 성부는 성자가 아니시고, 성자는 성령이 아니시며, 또한 성령은 성부나 성자가 아니십니다. 그래서 신앙고백은 성부와 성자와 성령에 대한 각각의 신앙을 따로 고백하고 있습니다. 오늘 읽어 드린 요한복음 16장 13절에 이하에 보면 성부와 성자와 성령이 모두 등장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그분 곧 진리의 영이 오시면 그가 너희를 모든 진리 가운데로 인도하실 것이다. 그는 자기 마음대로 말씀하지 않으시고, 듣는 것만 일러주실 것이요, 앞으로 올 일들을 너희에게 알려 주실 것이다. 또 그는 나를 영광되게 하실 것이다. 그가 나의 것을 받아서, 너희에게 알려 주실 것이기 때문이다. 아버지께서 가지신 것은 다 내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내가 성령이 나의 것을 받아서, 너희에게 알려 주실 것이라고 말하였다. 예수께서 말씀하실 때, 성령을 진리의 영이라고 하시면서 ‘그’라는 삼인칭을 사용하셨고, 성부를 아버지라고 부르시면서 그가 가지신 것은 다 내 것이라고 하셨습니다. 이 말씀은 성부와 성자와 성령이 각각 독립된 위격을 가지신 하나님을 뜻합니다. 이 본문에서는 아주 분명하게 성부와 성자와 성령이 독립적으로 활동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아버지의 가지신 것이 성자의 것이고, 성자의 것을 성령이 받아서 우리에게 알려주신다고 하였습니다. 한 하나님이 어떤 때는 성자가 되고 어떤 때는 성령이 되는 것이 아니라 성부 하나님 우편에 성자가 계시고 성령은 이 세상에 오셔서 하나님 나라를 이루기 위하여 역사하고 계신 것입니다. 그러나 동시에 이 본문은 성부와 성자와 성령이 한 뜻을 가지고 역사하고 계심을 보여줍니다. 아버지의 것을 아들이 받으셨고, 그것을 성령이 또한 받으셔서 우리에게 전하여 주신다고 하였습니다. 아버지의 뜻 다르고, 성자가 자기 뜻대로 따로 행동하고, 성령이 마음대로 역사 하시는 것이 아니라 성부 하나님의 뜻이 통일적으로 그대로 실현되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성부와 성자와 성령은 하나이십니다. 이것을 가리켜 삼위일체라고 합니다. 셋이지만 하나처럼 역사 하시는 하나님이십니다. 요한복음은 특별히 아버지와 아들이 하나임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요한복음 14장 10절 이하에 보면 다음과 같이 말씀하고 있습니다. 내가 아버지 안에 있고 아버지께서 내 안에 계심을 네가 믿지 않느냐 ? 내가 너희에게 하는 말은 내 마음대로 하는 것이 아니다. 아버지께서 내 안에 계시면서 자기의 일을 하신다. 내가 아버지 안에 있고, 아버지께서 내 안에 계심을 믿어라. 믿지 못하겠거든, 내가 하는 그 일들을 보아서라도 믿어라. 성부께서 성자 안에 계시고 성자께서 성부 안에 계시기 때문에 성부와 성자는 둘이 아니고 하나입니다. 그러므로 성자께서 행하시는 일은 성부께서 성자 안에서 자신의 일을 행하시는 것과 같습니다. 이것은 특별한 하나님의 존재양식입니다. 이런 하나님의 존재 양식을 우리가 아는 방법은 예수께서 행하시는 일들을 통하여서입니다. 요한복음은 예수께서 오셔서 이 땅에서 행하신 모든 일들이 자기 마음대로 하신 것이 아니라 완전히 아버지의 뜻을 그대로 받아서 행하신 것임을 강조하였습니다. 둘이지만 완전히 하나가 된 것입니다. 또한 성자 예수께서 이 땅에 태어나실 때 성령으로 잉태되었고, 성령이 예수에게만 함께 하셔서 그를 광야로 인도하여 시험을 받게도 하셨고, 병을 고치게도 하셨으며, 그리고 그를 골고다 십자가로 인도하셨습니다. 결국 예수께서 이 땅에서 활동하시는 동안 성부와 성령이 예수 안에 들어오셔서 그와 함께 하셨습니다. 그러므로 성부와 성자와 성령은 완전히 하나가 되어 만유 구원이라는 목표를 달성하셨습니다. 성자 예수 그리스도께서 그 임무를 마치고 하나님 우편으로 가신 다음 성령이 오셔서 행하시는 모든 역사도 아버지의 뜻과 그 뜻을 받아서 이루신 아들의 역사를 그대로 우리에게 믿게 하시면서 하나님의 나라를 이루어 가십니다. 성령께서 처음부터 성자 예수 그리스도와 함께 하셨기 때문에 그가 이루신 구원의 역사를 아주 분명하게 알고 계신 분입니다. 그런 성령께서 오늘 우리 가운데 역사하고 계신 것입니다. 다시 말해서 성령 안에 성부와 성자가 계신 것이며, 따라서 성부와 성자와 성령은 하나이십니다. 그래서 성령을 가리켜 “그리스도의 영”(롬 9:8)이라고도 하며, “하나님의 영”(롬 9:8)이라고도 합니다. 우리가 성령의 임재를 기다리는 것은 그가 총괄적으로 하나님의 창조와 구원의 역사를 깨닫게 하며, 거기에 참여하게 하시기 때문입니다. 성령이 우리와 함께 하시면, 그것은 삼위일체 하나님이 우리와 함께 하시는 것입니다. 특별히 우리가 성령의 임재를 기다림은 지금은 성령 하나님이 역사 하시는 시기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우리가 이와 같이 삼위일체 하나님이 이루시는 창조와 구원의 역사를 올바로 이해하고 올바로 그 하나님을 예배하고 섬겨야 할 것입니다. 동등한 위격(位格) 그러나 이런 하나님 이해에서 우리가 오해하기 쉬운 부분이 있습니다. 그러면 하나님이 세 분이라는 말인데, 그것은 삼신론(三神論)이 아닌가라는 오해입니다. 삼신론의 문제는 세 신이 분리되어 통일성을 갖지 못하였다는데 있습니다. 그래서 이단으로 규정되었습니다. 왜냐하면 성부와 성자와 성령은 상호간에 아무런 관계도 없이 독자적으로 존재하는 세 신(神)이 아니고 하나로 존재하는 하나님이기 때문입니다. 앞서 말씀드린 것과 같이 성부가 성자 안에 계시고 성자 안에 성령이 계시면서 하나의 목표를 향하여 나가고 있기 때문에 성부와 성자와 성령이 각각 독립된 위격이시면서도 하나의 목표인 창조와 구원의 역사를 이루시는 것입니다. 역사적으로 볼 때 삼위일체에 대한 여러 가지 논의들이 있었고, 그런 논의가 잘못되어 이단으로 규정된 경우들이 많이 있습니다. 하나님은 한 분(단수)인데 영계에서는 성부 하나님으로 계시다가 땅에 독생자의 양태로 오시고 부활 승천하신 후에 성령으로 오셨다고 해석하는 사람도 있었고(樣態論的 三位一體論), 천지를 창조하실 때는 성부사역으로, 구속사를 위하여 성부가 성자사역으로, 부활 승천한 성부께서 구속사 완성을 위하여 성령사역으로 임하신다는 사역적(使役的) 삼위일체론이라는 것도 있습니다. 그런가 하면 하나님은 성부만이 하나님이시고, 성자는 피조 되었으며, 성령은 영감 받은 표식으로 비인격체라는 유일신론도 있습니다. 여호와의 증인이 여기에 해당됩니다. 그 외에도 태양으로 하나님을 비유하면서 태양에는 빛과 속도와 열이 있지만 한 태양인 것처럼 삼위일체를 설명하거나 혹은 나무로 비유하면서 잎과 줄기와 뿌리가 있지만 나무는 하나이다라고 삼위일체를 설명하는 것도 올바른 것이 아님을 알아야 하겠습니다. 성경은 분명하게 성부와 성자와 성령이 각각 존재하고 계시지만 동시에 서로가 서로 안에 계시므로 하나됨을 증언하고 있습니다. 이런 삼위일체론 설명에서 또 하나 오해하기 쉬운 것은, 성부가 가장 높고 그 다음 성자, 그리고 성령의 순서로 서열이 있는 것처럼 생각하기 쉽다는 점입니다. 사실 성경에서 아버지와 아들이라는 표현을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아버지 하나님이 더 높고 아들 하나님이 그보다 낮은 분이라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그리고 성령은 심부름꾼처럼 인식되기 쉽습니다. 그러나 니케아신조에서 보는 대로 삼위 하나님은 동일한 신성과 위격을 가지신 분임을 고백하고 있습니다. “또 한 분 주 예수 그리스도를 믿으니, 그는 하나님의 독생자이시오 만유보다 먼저 아버지께로서 나신 자요, 신 중의 신이시며, 빛 중의 빛이시오, 참 하나님의 참 하나님이시오, 지음 받지 않고 나셨으며, 아버지와 한 본질을 가지셨고…” 이 신조의 예수 그리스도에 관한 항목에서 볼 수 있듯이 이 신조는 예수 그리스도께서 성부 하나님과 동일한 신성과 위격을 지니신 하나님임을 강조합니다. 또한 성령에 관한 니케아-콘스탄티노플 신조를 보면, “또 성령, 곧 주 되시고 생명을 주시는 자를 믿으니, 이는 아버지에게서 나셨으며, 아버지와 아들과 더불어 찬송과 경배를 받으시며,…”라고 하였습니다. 이 성령에 관한 항목에서 특히 중요한 것은 성령께서 ‘아버지와 아들과 더불어 찬송과 경배를 받으실 주시라ꡑ라는 표현입니다. 이 표현은 성령께서 성부와 성자와 동일한 신성과 위격을 가지신 하나님임을 고백한 것입니다. 따라서 삼위 하나님 사이에 어떤 서열이 있는 것이 아니라 그 역할이 다른 것뿐임을 알 필요가 있습니다. 누가복음을 보면, 성자이신 예수께서 이 땅에 태어나실 때 성령으로 잉태되셨을 뿐 아니라 성령에 이끌림을 받아서 광야로 나가 사탄의 시험을 받으시기도 하였고, 골고다로 나가시기도 하였습니다. 성령이 예수를 이끌었다는 사실만 놓고 보면, 성령의 서열이 더 높은 것처럼 보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요한복음에서 보면, 성령은 진리의 영으로 자기 뜻대로 하지 않고 성자의 것을 받아서 전하신다고 하므로, 성자가 성령보다 더 높은 서열처럼 보입니다. 이것은 결국 서열과는 상관없이 역할이 다름을 뜻하는 것입니다. 삼위가 일체임을 강조하는 까닭이 바로 이런 서열 관념을 깨기 위함이기도 합니다. 삼위일체 하나님을 올바로 이해하는 것은 우리의 신앙을 바르게 세움에 있어 대단히 중요합니다. 그러나 교리적으로만 이해하는데 머물러서는 안 될 것입니다. 성부 성자 성령 삼위가 각각의 독립된 신성과 위격을 가지셨지만, 그들이 따로 따로 역사 하시지 않고 창조와 구원이라는 동일한 목표를 향하여 역할을 분담하시며, 이를 위해서 서로가 서로 안에 들어가 완전한 일치를 이루신다는 사실은 우리의 신앙의 목표가 어디에 있음을 분명하게 보여 주는 것입니다. 우리는 분명 개별적 인격을 가진 독립된 존재입니다. 그러나 우리는 나 홀로 존재할 수는 없습니다. 서로가 서로를 받아드리면서 하나의 생명공동체를 이룰 때 우리는 비로소 온전한 생명을 누릴 수 있습니다. 삼위일체 교리는 우리에게 이런 생명의 원리를 가르치고 있습니다. 성자 하나님이시면서도 그 모든 영광을 비우고 이 땅에 성육신하시어 고난 당하심을 주저하지 않았습니다. 이 모두가 만유를 구원하시고자 하는 성부 하나님의 뜻을 이루기 위하여 스스로 택하신 십자가의 길입니다. 우리가 올바른 인격을 갖추고 하나님의 역사와 이 세계를 올바로 볼 수 있다면, 자신의 자존심만을 고집하지 않고 기꺼이 그 역사를 위해 자신을 희생하기도 하고, 자기 속에 남을 받아드리기도 할 것입니다. 요한복음 17장에서 예수님은 다음과 같이 기도하셨습니다. “거룩하신 아버지, 아버지께서 내게 주신 아버지의 이름으로 그들을 지켜 주셔서 우리가 하나인 것과 같이 그들도 하나가 되게 하여 주십시오” 우리가 하나인 것 같이, 즉 성부와 성자가 하나인 것 같이 우리 믿는 사람들도 하나가 될 것을 기도하셨습니다. 그리고 17장 23절에서는 “내가 그들 안에 있고 아버지께서 내 안에 계신 것은, 그들이 완전히 하나가 되게 하려는 것”이라고 하셨습니다. 모래알처럼 흩어진 인간과 피조계 모두를 구원하여 “완전히 하나”되게 하시는 것이 바로 하나님이 이루시는 구원의 목표라고 볼 수 있습니다. 우리가 삼위일체 하나님의 교리를 올바로 이해하게 될 때 완전히 하나되는 구원의 목표가 성취될 것입니다. 사랑하는 교우 여러분, 삼위일체 하나님을 교리적으로만 이해하려 할 때 많은 이단들이 생겨났습니다. 오늘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삼위일체 하나님의 교리 속에 포함된 그 놀라운 희생과 양보와 겸손과 순종을 배우는 일입니다. 완전히 독립된 위격이시면서도 완전히 하나가 되시는 하나님의 이런 존재양식이야말로 오늘 우리 그리스도인들이 배워야 할 것이며, 이 세계가 따라야 할 모범입니다. 분열과 다툼으로 얼룩진 세계를 화해와 통일로 이끄시기 위하여 하나님은 삼위일체 하나님의 존재양식에서 모범을 보이신 것입니다. 삼위 하나님의 이 신비한 하나되심은 모래알처럼 흩어진 인간과 피조계를 완전히 하나로 만드시는 하나님의 신비한 역사이기도 합니다. 성령께서 오늘 우리에게 오셔서 바로 이런 사실을 일깨우시면서 깨어진 우리의 인격을 새롭게 지으시고 우리의 지각을 세련되게 하셔서 하나된 생명공동체를 이루도록 이끌고 계십니다. 이제 이런 하나님의 오묘하신 섭리를 올바로 깨달으면서 적극적으로 하나됨에 동참하시는 여러분의 생활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다음 그림은 러시아 정교회 수도사인 안드레이 루브레프(1422년)이 그린 유명한 아이콘 <삼위일체 하나님>이다.
삼위일체 하나님/ 사61:1-3, 요16:12-15/ 유경재 목사/ 안동교회/ 삼위일체주일설교/ 2001-06-10
삼위일체 하나님 사61:1-3, 요16:12-15 오늘은 삼위일체 주일입니다. 주로 교회력은 성자 예수 그리스도의 사건을 중심으로 이루어졌는데, 성령강림절과 삼위일체주일을 보완하므로 성부와 성자와 성령 삼위일체 하나님을 함께 기억하고 기념하는 교회력으로 만들었습니다. 우리가 늘 고백하는 사도신경이나 니케아-콘스탄티노플 신조에는 삼위 하나님에 대한 고백이 나옵니다. 니케아-콘스탄티노플 신조에는 사도신경보다 약간 더 자세하게 나옵니다. 우리는 한 분이시며, 전능하사 천지와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모두를 만드신 하나님 아버지를 믿는다. 또 한 분 주 예수 그리스도를 믿으니, 그는 하나님의 독생자이시오 만유보다 먼저 아버지께로서 나신 자요, 신 중의 신이시며, 빛 중의 빛이시오, 참 하나님의 참 하나님이시오, 지음 받지 않고 나셨으며, 아버지와 한 본질을 가지셨고, 그로 말미암아 만물이 지은바 되었으며, 우리 인생과 우리의 구원을 위하여 하늘로부터 내려오사, 성령으로 말미암아 동정녀 마리아에게서 나셨으며, 우리를 위하여 본디오 빌라도에게 십자가에 못 박히심을 당하시사, 고난을 받아 장사지낸 바 되었으며, 삼일만에 성경대로 부활하사 하늘에 올라 아버지 우편에 앉으시고, 영광 중에 산 자와 죽은 자를 심판하러 오사, 그의 나라를 그치지 않게 하실 것을 믿는다. 또 성령, 곧 주 되시고 생명을 주시는 자를 믿으니, 이는 아버지 (그리고 아들)에게서 나셨으며, 아버지와 아들과 더불어 찬송과 경배를 받으시며, 예언자들로 말씀하신 분이시다. 또 하나인 거룩한 교회와 사도적 교회를 (믿는다). 우리는 죄를 사하는 세례가 하나 있는 것으로 알며, 또 우리는 죽은 자의 부활과 세상에 생명이 임할 것을 기다린다. 신앙고백에서 우리는 성부는 천지를 창조하신 하나님으로, 성자는 하나님의 외아들로 성육신하시어 고난 당하시고 아버지 우편에 오르신 하나님으로, 성령은 아버지와 아들과 더불어 찬송과 경배를 받으시는 하나님으로 고백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여기서 주목할 것은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역할이 각기 다르다는 사실입니다. 그리고 각각 독립적인 위격(位格)을 가지신 하나님이심을 알 수 있습니다. 오늘 삼위일체 주일을 맞이하면서 좀 까다롭고 어려운 문제이지만 마냥 피해갈 수만은 없는 이 문제를 함께 생각하면서 우리의 신앙고백을 분명히 하고자 합니다. 성부·성자·성령 하나님 우리는 보통 하나님은 한 분이라고 믿습니다. 그런데 여기서 \\\'한 분\\\'이라는 신앙고백은 성부와 성자와 성령이 셋이 아닌 하나라는 뜻이 아니라, 하나님 이외에 다른 신이 없다는 뜻입니다. 구약성경에 기술되고 있는 여호와 하나님은 일반적으로 성부 하나님을 지칭하는 표현으로 이해되어야 합니다. 신명기 6장 4절의 “이스라엘아 들으라 우리 하나님 여호와는 오직 하나인 여호와시니”에서 표현되고 있는 \\\'하나\\\'라는 표현은 삼위일체론에 적용될 수 있는 표현이 아닙니다. 이 \\\'하나\\\'는 여호와 하나님만이 유일한 신이시고 참 신이라는 뜻의 하나입니다. 고대 근동 지방에 수많은 신들이 있지만 그 모든 신들은 거짓 신들이고 오직 여호와 하나님만 참 신이시고 유일한 하나밖에 없는 신이라는 뜻입니다. 삼위일체이신 하나님을 이해하는 데 흔히 발생하는 큰 오류는 성부와 성자와 성령을 동일한 하나님으로 생각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성부와 성자와 성령은 각각 다른 하나님이십니다. 성부는 성자가 아니시고, 성자는 성령이 아니시며, 또한 성령은 성부나 성자가 아니십니다. 그래서 신앙고백은 성부와 성자와 성령에 대한 각각의 신앙을 따로 고백하고 있습니다. 오늘 읽어 드린 요한복음 16장 13절에 이하에 보면 성부와 성자와 성령이 모두 등장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그분 곧 진리의 영이 오시면 그가 너희를 모든 진리 가운데로 인도하실 것이다. 그는 자기 마음대로 말씀하지 않으시고, 듣는 것만 일러주실 것이요, 앞으로 올 일들을 너희에게 알려 주실 것이다. 또 그는 나를 영광되게 하실 것이다. 그가 나의 것을 받아서, 너희에게 알려 주실 것이기 때문이다. 아버지께서 가지신 것은 다 내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내가 성령이 나의 것을 받아서, 너희에게 알려 주실 것이라고 말하였다. 예수께서 말씀하실 때, 성령을 진리의 영이라고 하시면서 \\\'그\\\'라는 삼인칭을 사용하셨고, 성부를 아버지라고 부르시면서 그가 가지신 것은 다 내 것이라고 하셨습니다. 이 말씀은 성부와 성자와 성령이 각각 독립된 위격을 가지신 하나님을 뜻합니다. 이 본문에서는 아주 분명하게 성부와 성자와 성령이 독립적으로 활동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아버지의 가지신 것이 성자의 것이고, 성자의 것을 성령이 받아서 우리에게 알려주신다고 하였습니다. 한 하나님이 어떤 때는 성자가 되고 어떤 때는 성령이 되는 것이 아니라 성부 하나님 우편에 성자가 계시고 성령은 이 세상에 오셔서 하나님 나라를 이루기 위하여 역사하고 계신 것입니다. 그러나 동시에 이 본문은 성부와 성자와 성령이 한 뜻을 가지고 역사하고 계심을 보여줍니다. 아버지의 것을 아들이 받으셨고, 그것을 성령이 또한 받으셔서 우리에게 전하여 주신다고 하였습니다. 아버지의 뜻 다르고, 성자가 자기 뜻대로 따로 행동하고, 성령이 마음대로 역사 하시는 것이 아니라 성부 하나님의 뜻이 통일적으로 그대로 실현되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성부와 성자와 성령은 하나이십니다. 이것을 가리켜 삼위일체라고 합니다. 셋이지만 하나처럼 역사 하시는 하나님이십니다. 요한 복음은 특별히 아버지와 아들이 하나임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요한복음 14장 10절 이하에 보면 다음과 같이 말씀하고 있습니다. 내가 아버지 안에 있고 아버지께서 내 안에 계심을 네가 믿지 않느냐 ? 내가 너희에게 하는 말은 내 마음대로 하는 것이 아니다. 아버지께서 내 안에 계시면서 자기의 일을 하신다. 내가 아버지 안에 있고, 아버지께서 내 안에 계심을 믿어라. 믿지 못하겠거든, 내가 하는 그 일들을 보아서라도 믿어라. 성부께서 성자 안에 계시고 성자께서 성부 안에 계시기 때문에 성부와 성자는 둘이 아니고 하나입니다. 그러므로 성자께서 행하시는 일은 성부께서 성자 안에서 자신의 일을 행하시는 것과 같습니다. 이것은 특별한 하나님의 존재양식입니다. 이런 하나님의 존재 양식을 우리가 아는 방법은 예수께서 행하시는 일들을 통하여서입니다. 요한복음은 예수께서 오셔서 이 땅에서 행하신 모든 일들이 자기 마음대로 하신 것이 아니라 완전히 아버지의 뜻을 그대로 받아서 행하신 것임을 강조하였습니다. 둘이지만 완전히 하나가 된 것입니다. 또한 성자 예수께서 이 땅에 태어나실 때 성령으로 잉태되었고, 성령이 예수에게만 함께 하셔서 그를 광야로 인도하여 시험을 받게도 하셨고, 병을 고치게도 하셨으며, 그리고 그를 골고다 십자가로 인도하셨습니다. 결국 예수께서 이 땅에서 활동하시는 동안 성부와 성령이 예수 안에 들어오셔서 그와 함께 하셨습니다. 그러므로 성부와 성자와 성령은 완전히 하나가 되어 만유 구원이라는 목표를 달성하셨습니다. 성자 예수 그리스도께서 그 임무를 마치고 하나님 우편으로 가신 다음 성령이 오셔서 행하시는 모든 역사도 아버지의 뜻과 그 뜻을 받아서 이루신 아들의 역사를 그대로 우리에게 믿게 하시면서 하나님의 나라를 이루어 가십니다. 성령께서 처음부터 성자 예수 그리스도와 함께 하셨기 때문에 그가 이루신 구원의 역사를 아주 분명하게 알고 계신 분입니다. 그런 성령께서 오늘 우리 가운데 역사하고 계신 것입니다. 다시 말해서 성령 안에 성부와 성자가 계신 것이며, 따라서 성부와 성자와 성령은 하나이십니다. 그래서 성령을 가리켜 \\\"그리스도의 영\\\"(롬 9:8)이라고도 하며, \\\"하나님의 영\\\"(롬 9:8)이라고도 합니다. 우리가 성령의 임재를 기다리는 것은 그가 총괄적으로 하나님의 창조와 구원의 역사를 깨닫게 하며, 거기에 참여하게 하시기 때문입니다. 성령이 우리와 함께 하시면, 그것은 삼위일체 하나님이 우리와 함께 하시는 것입니다. 특별히 우리가 성령의 임재를 기다림은 지금은 성령 하나님이 역사 하시는 시기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우리가 이와 같이 삼위일체 하나님이 이루시는 창조와 구원의 역사를 올바로 이해하고 올바로 그 하나님을 예배하고 섬겨야 할 것입니다. 동등한 위격(位格) 그러나 이런 하나님 이해에서 우리가 오해하기 쉬운 부분이 있습니다. 그러면 하나님이 세 분이라는 말인데, 그것은 삼신론(三神論)이 아닌가라는 오해입니다. 삼신론의 문제는 세 신이 분리되어 통일성을 갖지 못하였다는데 있습니다. 그래서 이단으로 규정되었습니다. 왜냐하면 성부와 성자와 성령은 상호간에 아무런 관계도 없이 독자적으로 존재하는 세 신(神)이 아니고 하나로 존재하는 하나님이기 때문입니다. 앞서 말씀드린 것과 같이 성부가 성자 안에 계시고 성자 안에 성령이 계시면서 하나의 목표를 향하여 나가고 있기 때문에 성부와 성자와 성령이 각각 독립된 위격이시면서도 하나의 목표인 창조와 구원의 역사를 이루시는 것입니다. 역사적으로 볼 때 삼위일체에 대한 여러 가지 논의들이 있었고, 그런 논의가 잘못되어 이단으로 규정된 경우들이 많이 있습니다. 하나님은 한 분(단수)인데 영계에서는 성부 하나님으로 계시다가 땅에 독생자의 양태로 오시고 부활 승천하신 후에 성령으로 오셨다고 해석하는 사람도 있었고(樣態論的 三位一體論), 천지를 창조하실 때는 성부사역으로, 구속사를 위하여 성부가 성자사역으로, 부활 승천한 성부께서 구속사 완성을 위하여 성령사역으로 임하신다는 사역적(使役的) 삼위일체론이라는 것도 있습니다. 그런가 하면 하나님은 성부만이 하나님이시고, 성자는 피조 되었으며, 성령은 영감 받은 표식으로 비인격체라는 유일신론도 있습니다. 여호와의 증인이 여기에 해당됩니다. 그 외에도 태양으로 하나님을 비유하면서 태양에는 빛과 속도와 열이 있지만 한 태양인 것처럼 삼위일체를 설명하거나 혹은 나무로 비유하면서 잎과 줄기와 뿌리가 있지만 나무는 하나이다라고 삼위일체를 설명하는 것도 올바른 것이 아님을 알아야 하겠습니다. 성경은 분명하게 성부와 성자와 성령이 각각 존재하고 계시지만 동시에 서로가 서로 안에 계시므로 하나됨을 증언하고 있습니다. 이런 삼위일체론 설명에서 또 하나 오해하기 쉬운 것은, 성부가 가장 높고 그 다음 성자, 그리고 성령의 순서로 서열이 있는 것처럼 생각하기 쉽다는 점입니다. 사실 성경에서 아버지와 아들이라는 표현을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아버지 하나님이 더 높고 아들 하나님이 그보다 낮은 분이라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그리고 성령은 심부름꾼처럼 인식되기 쉽습니다. 그러나 니케아신조에서 보는 대로 삼위 하나님은 동일한 신성과 위격을 가지신 분임을 고백하고 있습니다. “또 한 분 주 예수 그리스도를 믿으니, 그는 하나님의 독생자이시오 만유보다 먼저 아버지께로서 나신 자요, 신 중의 신이시며, 빛 중의 빛이시오, 참 하나님의 참 하나님이시오, 지음 받지 않고 나셨으며, 아버지와 한 본질을 가지셨고…\\\" 이 신조의 예수 그리스도에 관한 항목에서 볼 수 있듯이 이 신조는 예수 그리스도께서 성부 하나님과 동일한 신성과 위격을 지니신 하나님임을 강조합니다. 또한 성령에 관한 니케아-콘스탄티노플 신조를 보면, \\\"또 성령, 곧 주 되시고 생명을 주시는 자를 믿으니, 이는 아버지에게서 나셨으며, 아버지와 아들과 더불어 찬송과 경배를 받으시며,…\\\"라고 하였습니다. 이 성령에 관한 항목에서 특히 중요한 것은 성령께서 \\\'아버지와 아들과 더불어 찬송과 경배를 받으실 주시라’라는 표현입니다. 이 표현은 성령께서 성부와 성자와 동일한 신성과 위격을 가지신 하나님임을 고백한 것입니다. 따라서 삼위 하나님 사이에 어떤 서열이 있는 것이 아니라 그 역할이 다른 것뿐임을 알 필요가 있습니다. 누가복음을 보면, 성자이신 예수께서 이 땅에 태어나실 때 성령으로 잉태되셨을 뿐 아니라 성령에 이끌림을 받아서 광야로 나가 사탄의 시험을 받으시기도 하였고, 골고다로 나가시기도 하였습니다. 성령이 예수를 이끌었다는 사실만 놓고 보면, 성령의 서열이 더 높은 것처럼 보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요한복음에서 보면, 성령은 진리의 영으로 자기 뜻대로 하지 않고 성자의 것을 받아서 전하신다고 하므로, 성자가 성령보다 더 높은 서열처럼 보입니다. 이것은 결국 서열과는 상관없이 역할이 다름을 뜻하는 것입니다. 삼위가 일체임을 강조하는 까닭이 바로 이런 서열 관념을 깨기 위함이기도 합니다. 삼위일체 하나님을 올바로 이해하는 것은 우리의 신앙을 바르게 세움에 있어 대단히 중요합니다. 그러나 교리적으로만 이해하는데 머물러서는 안 될 것입니다. 성부 성자 성령 삼위가 각각의 독립된 신성과 위격을 가지셨지만, 그들이 따로 따로 역사 하시지 않고 창조와 구원이라는 동일한 목표를 향하여 역할을 분담하시며, 이를 위해서 서로가 서로 안에 들어가 완전한 일치를 이루신다는 사실은 우리의 신앙의 목표가 어디에 있음을 분명하게 보여 주는 것입니다. 우리는 분명 개별적 인격을 가진 독립된 존재입니다. 그러나 우리는 나 홀로 존재할 수는 없습니다. 서로가 서로를 받아드리면서 하나의 생명공동체를 이룰 때 우리는 비로소 온전한 생명을 누릴 수 있습니다. 삼위일체 교리는 우리에게 이런 생명의 원리를 가르치고 있습니다. 성자 하나님이시면서도 그 모든 영광을 비우고 이 땅에 성육신하시어 고난 당하심을 주저하지 않았습니다. 이 모두가 만유를 구원하시고자 하는 성부 하나님의 뜻을 이루기 위하여 스스로 택하신 십자가의 길입니다. 우리가 올바른 인격을 갖추고 하나님의 역사와 이 세계를 올바로 볼 수 있다면, 자신의 자존심만을 고집하지 않고 기꺼이 그 역사를 위해 자신을 희생하기도 하고, 자기 속에 남을 받아드리기도 할 것입니다. 요한복음 17장에서 예수님은 다음과 같이 기도하셨습니다. \\\"거룩하신 아버지, 아버지께서 내게 주신 아버지의 이름으로 그들을 지켜 주셔서 우리가 하나인 것과 같이 그들도 하나가 되게 하여 주십시오\\\" 우리가 하나인 것 같이, 즉 성부와 성자가 하나인 것 같이 우리 믿는 사람들도 하나가 될 것을 기도하셨습니다. 그리고 17장 23절에서는 \\\"내가 그들 안에 있고 아버지께서 내 안에 계신 것은, 그들이 완전히 하나가 되게 하려는 것\\\"이라고 하셨습니다. 모래알처럼 흩어진 인간과 피조계 모두를 구원하여 \\\"완전히 하나\\\"되게 하시는 것이 바로 하나님이 이루시는 구원의 목표라고 볼 수 있습니다. 우리가 삼위일체 하나님의 교리를 올바로 이해하게 될 때 완전히 하나되는 구원의 목표가 성취될 것입니다. 사랑하는 교우 여러분, 삼위일체 하나님을 교리적으로만 이해하려 할 때 많은 이단들이 생겨났습니다. 오늘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삼위일체 하나님의 교리 속에 포함된 그 놀라운 희생과 양보와 겸손과 순종을 배우는 일입니다. 완전히 독립된 위격이시면서도 완전히 하나가 되시는 하나님의 이런 존재양식이야말로 오늘 우리 그리스도인들이 배워야 할 것이며, 이 세계가 따라야 할 모범입니다. 분열과 다툼으로 얼룩진 세계를 화해와 통일로 이끄시기 위하여 하나님은 삼위일체 하나님의 존재양식에서 모범을 보이신 것입니다. 삼위 하나님의 이 신비한 하나되심은 모래알처럼 흩어진 인간과 피조계를 완전히 하나로 만드시는 하나님의 신비한 역사이기도 합니다. 성령께서 오늘 우리에게 오셔서 바로 이런 사실을 일깨우시면서 깨어진 우리의 인격을 새롭게 지으시고 우리의 지각을 세련되게 하셔서 하나된 생명공동체를 이루도록 이끌고 계십니다. 이제 이런 하나님의 오묘하신 섭리를 올바로 깨달으면서 적극적으로 하나됨에 동참하시는 여러분의 생활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삼위일체 하나님/마3:13-17
삼위일체 하나님 마3:13-17 우리는 하나님이 한 분이시라고 믿는다. 그런데 그 한 분 하나님은 3위(位; personality)의 하나님이시다. 본문을 보면 참으로 이상한 이야기가 나온다. 하나님은 한 분이심에도 불구하고 3위 하나님이 동시에 나타나시기 때문이다. 예수님이 세례요한에게 세례를 받으셨을 때 성령이 임하셨다(16). 그리고 하늘에서 예수님을 두고 “이는 내 사랑하는 아들이요 나의 기뻐하는 자”라는 하나님의 음성이 들려온다. 이렇게 한 사건에서 하나님과 예수님, 그리고 성령님이 동시에 나타나고 있다. 우리는 이런 하나님을 ‘삼위일체(三位一體) 하나님’으로 부른다. ‘삼위일체’라는 말은 성경에 직접 언급되지는 않는다. 하지만 본문에는 3위 하나님이 동시에 나타나신다. 우리는 이렇게 나타나신 하나님을 성부(聖父), 예수님을 성자(聖子), 성령님을 성령(聖靈)이라고 표현한다. ‘성(聖)’이란 말은 ‘구별된다’는 의미이다. 즉 하나님은 세상과 구별되신 하나님이시다. 성도(聖徒)란 말 역시 세상으로부터 구별된 자를 의미한다. 분명히 하나님은 한 분이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본문에서처럼 여러 위(位)로 나타나시는 것이다. 3세기와 4세기 동안에는 기독교를 대항하여 주로 삼위일체 교리를 반대하는 이단들이 나타났다. 당시에 나타난 이단들 중 ①단일신론(單一神論)은 그리스도와 성령이 그들의 구속 사역에 있어서 뿐만 아니라, 바로 그들의 본질에 있어서도 성부에게 종속되어 있는 것으로 보는 이단이었다. 즉 그리스도와 성령보다 성부가 크시다는 이단이었다. ②양식적(樣式的) 단일신론은 하나님은 성부, 성자, 성령의 세 얼굴을 가지시고 한 번에 한 얼굴로만 나타나시는 한 분이라고 가르친 이단이었다. 이것은 마치 물의 원소기호는 H2O인데 그것은 각각 얼음이라는 고체, 물이라는 액체, 그리고 수증기라는 기체로 나타날 수 있다고 말하는 것과도 같다. ③그리고 아리우스파의 교리에서는 그리스도와 성령은 단지 피조물에 지나지 않는다고 가르쳤다. 그러나 성부, 성자, 성령은 동일한 인격체이시며 한 분이시라는 사실이다. 삼위일체의 원어인 그리스어 ‘트리아스’(trias)나 라틴어 ‘트리니타스’(trinitas)는 하나에 셋, 혹 셋인 하나, 하나인 셋을 의미한다. 삼위일체 신앙에 있어서 가장 어려운 문제는, 셋이 하나이며 하나가 셋이라는 것이다. 삼위일체를 간단히 말하면, 삼위는 구분되지만 결단코 나뉘지 않고, 사랑 가운데서 한 몸을 이루신다. 또한 한 몸을 이루시기 때문에 모든 것을 ‘함께 나누는’ 관계에 계신 것이다. 예수님은 “나와 아버지는 하나이니라”(요 10:30)고 말씀하셨다. 그러면 어떻게 그럴 수 있는가? 쉽게 이해가 되지 않는 문제이다. 왜냐하면 우리는 죄성에 빠진 인간이기 때문이다. 하나님은 “남자가 부모를 떠나 그 아내와 연합하여 둘이 한 몸을 이룰지로다”라고 말씀하셨다(창 2:24). 부부는 한 몸이다. 그러면 실제로 그런가? 비록 부부지만 생각이 달라 다투는 일이 많다. 우리는 자기 몸을 상하게 하지 않는다. 그런데 부부가 싸움을 하면 때로는 가장 상처가 되는 말을 골라서 하는 경우도 많다. 이것은 실제로 하나가 되지 못함을 보여준다. TV에서 평생 한 번도 싸우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부부도 보았다. 그 말은 사실일 것이다. 하지만 그렇다고 하나가 된 것은 아니다. 왜냐하면 비록 표면적으로는 싸움을 하지는 않았지만 배우자에게서 기분이 상한 감정을 갖게 되는 것도 하나가 아니라는 증거이기 때문이다. 교회 역시 마찬가지다. 성경은 교회를 한 몸으로 표현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남의 아픔을 곧 나의 아픔으로 생각하는가? 그렇지 못하다. 어떤 사람은 고통스러워 잠을 자지 못함에도 불구하고 한 몸이라고 하는 우리는 곤한 잠에 빠지곤 하는 것이 우리의 모습이 아닌가? 아프간에 피랍되어 있는 사람들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은 휴가를 가서 즐겁게 놀지 않는가? 그렇기에 완전하게 하나될 수 있도록 해 주시는 하나님을 의지하고 믿을 수밖에 없는 것이다. 이렇듯 죄에 오염된 우리 인간은 하나라는 의미를 제대로 이해할 수가 없다. 그러므로 이런 사실은 우리가 스스로 깨달아 알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 인간의 상식으로 초월한 문제이기 때문이다. 이 문제는 오직 하나님을 믿는 믿음 안에서 해결될 수밖에 없다. 한 나라의 의식을 결정하는 가장 중요한 요소는 그 나라 국민의 종교이다. 폴 틸리히에 의하면 한 나라의 문화와 윤리 도덕은 그 민족이 가진 종교에 의해 결정된다. 역으로 말하자면 한 나라의 국민성 변화를 위해서는 종교를 바꾸는 것이 핵심이란 말이 된다. 물론 종교를 사람 마음대로 바꿀 수는 없다. 하지만 적어도 하나님 나라의 백성인 성도들이 바른 삼위일체관을 가지고 있다면 교회는 변화될 수밖에 없다. 각 종교들은 저마다 각각 다른 신관을 가지고 있다. 대부분의 종교들은 다신론을 가지고 있다. 범신론(汎神論)도 어떤 의미에서는 다신론에 속한다고 볼 수 있다. 그런데 기독교는 삼위일체 하나님을 믿고 있다. 이러한 삼위일체 사상은 다른 어떤 종교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독특한 것이다. 삼위일체 신앙은 성경의 하나님을 한 마디로 나타낸 신앙고백이다. 첫째로, 성경에 나타난 하나님은 초월자이시다. 하나님은 피조 세계의 피조물들과는 그 근원부터가 다른 분이시다. 이러한 하나님의 초월성이 성경의 하나님 신앙의 핵심이다. 그러면 성경의 하나님은 어떤 근거에서 이 우주와는 뿌리로부터 다른 분이신가? 모세가 하나님께 고하되 내가 이스라엘 자손에게 가서 이르기를 너희 조상의 하나님이 나를 너희에게 보내셨다 하면 그들이 내게 묻기를 그의 이름이 무엇이냐 하리니 내가 무엇이라고 그들에게 말하리이까 하나님이 모세에게 이르시되 나는 스스로 있는 자니라 또 이르시되 너는 이스라엘 자손에게 이같이 이르기를 스스로 있는 자가 나를 너희에게 보내셨다 하라 하나님이 또 모세에게 이르시되 너는 이스라엘 자손에게 이같이 이르기를 나를 너희에게 보내신 이는 너희 조상의 하나님 곧 아브라함의 하나님, 이삭의 하나님, 야곱의 하나님 여호와라 하라 이는 나의 영원한 이름이요 대대로 기억할 나의 표호니라(출 3:13-15) 하나님은 이름을 묻는 모세에게 “나는 스스로 있는 자다”라고 대답하셨다. 이것은 다른 말로 “나는 곧 나다”라는 말이다. 이것은 엄밀히 말해서 자신의 이름을 가르쳐 주신 것을 볼 수 없다. 창세기 32:29과 사사기 13:18에도 이런 사상이 나타난다. 하나님은 얍복강 가의 야곱에게 끝내 자신의 이름을 가르쳐 주시지 않으셨다. 사사기에서는 하나님의 이름을 묻는 삼손의 아버지에게 다만 ‘비밀’이라고 말씀하셨을 뿐이다. 이것은 무슨 이유 때문인가? 그 이유는 하나님은 이름을 가지고 있는 이 세상의 모든 만물과는 그 뿌리부터 다른 분이시기 때문이다. 하나님은 사람이 아니시며, 영원하며, 거룩하며, 창조자이시며, 영원부터 영원까지 존재하는 분이시기 때문에 우리에게는 언제나 하나의 비밀로 남아 있는 분이시다. 십계명의 제 2계명도 이런 정신을 담고 있다. 하나님의 형상을 만들지 말라는 명령은 하나님의 초월성을 의미한다. 만일 인간이 하나님의 형상을 만든다면, 그것은 필시 인간의 사고 속에 갇힌 우상일 따름이다. 둘째로, 성경의 하나님은 끝까지 인간과 함께 하시는 분이시다. 인간과는 전혀 다른 분이시면서 동시에 끝까지 우리와 함께 하시는 분이시다. 출애굽기 3:15에서 이 사실을 볼 수 있다. 14절에서는 “나는 곧 나다”라고 대답하신 하나님께서 15절에서는 “나는 아브라함의 하나님, 야곱의 하나님, 이삭의 하나님 여호와”라고 말씀하셨다. 이 사실은 성경에 나타난 하나님이 끝까지 우리와 함께 계시는 분이시라는 사실을 보여준다. 이 삼위일체 하나님은 다른 종교들에서 볼 수 있는 바와 같이 제단 위에서 존경만 받는 하나님이 아니라, 제단에서 내려와 우리 인간과 함께 하시는 하나님이신 것이다. 기독교와 다른 종교와의 차이가 여러 가지 있으나 중요한 것 중의 하나는, 기독교의 하나님은 자신을 낮추어 인간의 모습을 취하고 인간이 당해야 할 죄의 짐을 대신 짊어지시는 분이라는 것이다. 다른 종교의 신은 영원하고 절대적인 존재로 존경을 받으나, 인간의 모습으로 자신을 낮추지는 못한다. 여기에 기독교 하나님의 참 하나님 되심이 있다. 하나님은 우리를 사랑하셔서 끝까지 우리와 함께 계시는 분이시다. 셋째로, 하나님은 오늘도 우리와 함께 계셔서 성령을 통하여 구원 사역을 이루어 가는 분이시다. 성령 하나님은 따로 존재하시는 어떤 분이 아니시다. 성령은 성부와 성자로부터 영원토록 나오신다. 그러므로 결코 분리하려 해서는 안된다. 내가 아버지께로서 너희에게 보낼 보혜사 곧 아버지께로서 나오시는 진리의 성령이 오실 때에 그가 나를 증거하실 것이요(요 15:26) 오늘날 ‘성령을 받아야 한다’라는 말을 많이 듣게 된다. 그런데 이 말은 삼위일체를 분리하지 않는 의미에서 사용되어야 할 것이다. 그러므로 성령을 받았다는 말은 다른 말로 하면 초월자이신 하나님을 믿는다는 의미이며, 인간의 고통을 짊어지시고 역사 속으로 오신 예수님을 믿는다는 의미와 동일하다. 그래서 예수님은 성령이 오셔서 하실 일을 다음과 같이 말씀하신 것이었다. 보혜사 곧 아버지께서 내 이름으로 보내실 성령 그가 너희에게 모든 것을 가르치시고 내가 너희에게 말한 모든 것을 생각나게 하시리라(요 14:26) 내가 아버지께로서 너희에게 보낼 보혜사 곧 아버지께로서 나오시는 진리의 성령이 오실 때에 그가 나를 증거하실 것이요(요 15:26) 여기서 알 수 있듯이, 요한복음 14:26에서는 성령 하나님을 성부께서 보내시는 것으로 되어 있으며, 요한복음 15:26에서는 같은 성령 하나님을 성자께서 보내시는 것으로 되어 있다. 어떻게 이것이 가능한가? 그것은 하나님은 완전한 하나님이시기 때문이다. 불완전한 우리로서는 하나님께서 주시는 믿음으로 이 사실을 알 수밖에는 다른 도리가 없다. 이제까지의 세 가지를 요약하면, 첫 번째 성경의 하나님은 우리와는 전적으로 다른 분이시며, 두 번째 우리와 다른 분이시지만 동시에 끝까지 우리 인간과 함께 하시는 분으로서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우리 인간을 구원하시는 하나님이시며, 세 번째 그분은 2천 년 전에 우리를 찾아오심으로써 끝나신 것이 아니라, 오늘도 성령 가운데서 우리를 찾아 오셔서 그분의 사랑과 구원의 역사를 이루어 가시는 하나님이시다. 하나님의 이런 속성, 곧 그분의 초월성, 그분의 역사성, 그리고 그분의 현재성을 한 마디로 묶어서 말하는 것이 바로 기독교의 삼위일체 신앙이다. 성부 하나님이 초월적인 하나님을 나타내신다면, 성자 하나님은 2천 년 전에 이 땅에 오셔서 우리를 구원하신 역사적인 하나님을, 그리고 성령 하나님은 지금도 우리 가운데 계셔서, 우리 가운데에서 당신의 구원의 사역을 이루시는 현재적인 하나님을 나타내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삼위일체 신앙은 모든 것을 계획하시는 분은 하나님이시며, 희생으로 이루시는 분도 하나님이시며, 또한 이끌어 가시는 분도 하나님이심을 나타낸다. 결국 처음부터 끝까지 ‘은혜’임을 고백하는 것이다. 만일 우리가 이러한 삼위일체 신앙을 가지지 않는다면 기독교 신앙은 존재할 수 없다. 이와 같이 설명되는 삼위일체 하나님을 통해서 알 수 있는 것은 무엇인가? 우선 삼위일체관은 다른 종교에서 흔히 나타나는 지배 관계를 갖지 않는다는 것이다. 물론 성경에는 하나님 아버지와 아들이신 예수 그리스도 사이에 아버지의 뜻과 아들의 복종이 나타나지만, 이것은 삼위일체 하나님의 동시적인 뜻이며, 동시적인 복종인 것이다. 이러한 점에서 삼위일체는 지배 관계를 갖지 않고 공동체를 갖는다. 마찬가지로, 이러한 하나님을 믿는 인간 공동체는 사랑의 공동체가 되어야 할 것이다. 사람은 그들이 믿고 있는 신관에 의해 그들이 생활이 결정된다. 해탈을 인생의 목적으로 삼는 사람은 자신이 믿고 있는 신이 이 세상과는 초연하기 때문이다. 힌두교인들은 현세에서 부자로 살면 다음 세계에서 가난한 자로 태어난다는 교리를 갖고 있다. 그래서 힌두교를 믿고 있는 나라들은 가난할 수밖에 없다. 이렇게 신관에 따라 삶의 모습이 다양하게 나타난다. 일상생활에서 흔히 나타나는 권위주의적인 행동들은 그들이 믿고 있는 권위주의적인 신관에 근거한 것이라고 볼 수 있다. 권력을 가지고 그것을 빙자하여 남의 위에 군림하는 인간 군상들도 마찬가지로 설명될 수 있을 것이다. 이에 반하여 기독교적인 바른 삼위일체관을 가진 사람들은 자신을 스스로 낮추셔서 인간의 죄악을 친히 짊어지신 하나님의 사랑, 그 희생을 본받고자 한다. 우리가 믿는 하나님은 인간의 고통에 대해 무관심하지 않고, 자신의 것을 나누어주는 가운데 그 고난에 참여하는 하나님이시다. 이러한 하나님을 믿는 사람은 예수 그리스도를 닮은 삶을 살고자 한다. 이러한 삼위일체 하나님이 많이 설교될 때 교회는 진리 가운데 든든히 서게 될 것이다.
삼위일체 하나님/사61:1-3,요16:12-15
삼위일체 하나님/사61:1-3,요16:12-15 2003-11-17 21:44:05 read : 117 오늘은 삼위일체 주일입니다. 주로 교회력은 성자 예수 그리스도의 사건을 중심으로 이루어졌는데, 성령강림절과 삼위일체주일을 보완하므로 성부와 성자와 성령 삼위일체 하나님을 함께 기억하고 기념하는 교회력으로 만들었습니다. 우리가 늘 고백하는 사도신경이나 니케아-콘스탄티노플 신조에는 삼위 하나님에 대한 고백이 나옵니다. 니케아-콘스탄티노플 신조에는 사도신경보다 약간 더 자세하게 나옵니다. 우리는 한 분이시며, 전능하사 천지와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모두를 만드신 하나님 아버지를 믿는다. 또 한 분 주 예수 그리스도를 믿으니, 그는 하나님의 독생자이시오 만유보다 먼저 아버지께로서 나신 자요, 신 중의 신이시며, 빛 중의 빛이시오, 참 하나님의 참 하나님이시오, 지음 받지 않고 나셨으며, 아버지와 한 본질을 가지셨고, 그로 말미암아 만물이 지은바 되었으며, 우리 인생과 우리의 구원을 위하여 하늘로부터 내려오사, 성령으로 말미암아 동정녀 마리아에게서 나셨으며, 우리를 위하여 본디오 빌라도에게 십자가에 못 박히심을 당하시사, 고난을 받아 장사지낸 바 되었으며, 삼일만에 성경대로 부활하사 하늘에 올라 아버지 우편에 앉으시고, 영광 중에 산 자와 죽은 자를 심판하러 오사, 그의 나라를 그치지 않게 하실 것을 믿는다. 또 성령, 곧 주 되시고 생명을 주시는 자를 믿으니, 이는 아버지 (그리고 아들)에게서 나셨으며, 아버지와 아들과 더불어 찬송과 경배를 받으시며, 예언자들로 말씀하신 분이시다. 또 하나인 거룩한 교회와 사도적 교회를 (믿는다). 우리는 죄를 사하는 세례가 하나 있는 것으로 알며, 또 우리는 죽은 자의 부활과 세상에 생명이 임할 것을 기다린다. 신앙고백에서 우리는 성부는 천지를 창조하신 하나님으로, 성자는 하나님의 외아들로 성육신하시어 고난 당하시고 아버지 우편에 오르신 하나님으로, 성령은 아버지와 아들과 더불어 찬송과 경배를 받으시는 하나님으로 고백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여기서 주목할 것은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역할이 각기 다르다는 사실입니다. 그리고 각각 독립적인 위격(位格)을 가지신 하나님이심을 알 수 있습니다. 오늘 삼위일체 주일을 맞이하면서 좀 까다롭고 어려운 문제이지만 마냥 피해갈 수만은 없는 이 문제를 함께 생각하면서 우리의 신앙고백을 분명히 하고자 합니다. 성부․성자․성령 하나님 우리는 보통 하나님은 한 분이라고 믿습니다. 그런데 여기서 \'한 분\'이라는 신앙고백은 성부와 성자와 성령이 셋이 아닌 하나라는 뜻이 아니라, 하나님 이외에 다른 신이 없다는 뜻입니다. 구약성경에 기술되고 있는 여호와 하나님은 일반적으로 성부 하나님을 지칭하는 표현으로 이해되어야 합니다. 신명기 6장 4절의 ꡒ이스라엘아 들으라 우리 하나님 여호와는 오직 하나인 여호와시니ꡓ에서 표현되고 있는 \'하나\'라는 표현은 삼위일체론에 적용될 수 있는 표현이 아닙니다. 이 \'하나\'는 여호와 하나님만이 유일한 신이시고 참 신이라는 뜻의 하나입니다. 고대 근동 지방에 수많은 신들이 있지만 그 모든 신들은 거짓 신들이고 오직 여호와 하나님만 참 신이시고 유일한 하나밖에 없는 신이라는 뜻입니다. 삼위일체이신 하나님을 이해하는 데 흔히 발생하는 큰 오류는 성부와 성자와 성령을 동일한 하나님으로 생각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성부와 성자와 성령은 각각 다른 하나님이십니다. 성부는 성자가 아니시고, 성자는 성령이 아니시며, 또한 성령은 성부나 성자가 아니십니다. 그래서 신앙고백은 성부와 성자와 성령에 대한 각각의 신앙을 따로 고백하고 있습니다. 오늘 읽어 드린 요한복음 16장 13절에 이하에 보면 성부와 성자와 성령이 모두 등장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그분 곧 진리의 영이 오시면 그가 너희를 모든 진리 가운데로 인도하실 것이다. 그는 자기 마음대로 말씀하지 않으시고, 듣는 것만 일러주실 것이요, 앞으로 올 일들을 너희에게 알려 주실 것이다. 또 그는 나를 영광되게 하실 것이다. 그가 나의 것을 받아서, 너희에게 알려 주실 것이기 때문이다. 아버지께서 가지신 것은 다 내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내가 성령이 나의 것을 받아서, 너희에게 알려 주실 것이라고 말하였다. 예수께서 말씀하실 때, 성령을 진리의 영이라고 하시면서 \'그\'라는 삼인칭을 사용하셨고, 성부를 아버지라고 부르시면서 그가 가지신 것은 다 내 것이라고 하셨습니다. 이 말씀은 성부와 성자와 성령이 각각 독립된 위격을 가지신 하나님을 뜻합니다. 이 본문에서는 아주 분명하게 성부와 성자와 성령이 독립적으로 활동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아버지의 가지신 것이 성자의 것이고, 성자의 것을 성령이 받아서 우리에게 알려주신다고 하였습니다. 한 하나님이 어떤 때는 성자가 되고 어떤 때는 성령이 되는 것이 아니라 성부 하나님 우편에 성자가 계시고 성령은 이 세상에 오셔서 하나님 나라를 이루기 위하여 역사하고 계신 것입니다. 그러나 동시에 이 본문은 성부와 성자와 성령이 한 뜻을 가지고 역사하고 계심을 보여줍니다. 아버지의 것을 아들이 받으셨고, 그것을 성령이 또한 받으셔서 우리에게 전하여 주신다고 하였습니다. 아버지의 뜻 다르고, 성자가 자기 뜻대로 따로 행동하고, 성령이 마음대로 역사 하시는 것이 아니라 성부 하나님의 뜻이 통일적으로 그대로 실현되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성부와 성자와 성령은 하나이십니다. 이것을 가리켜 삼위일체라고 합니다. 셋이지만 하나처럼 역사 하시는 하나님이십니다. 요한복음은 특별히 아버지와 아들이 하나임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요한복음 14장 10절 이하에 보면 다음과 같이 말씀하고 있습니다. 내가 아버지 안에 있고 아버지께서 내 안에 계심을 네가 믿지 않느냐 ? 내가 너희에게 하는 말은 내 마음대로 하는 것이 아니다. 아버지께서 내 안에 계시면서 자기의 일을 하신다. 내가 아버지 안에 있고, 아버지께서 내 안에 계심을 믿어라. 믿지 못하겠거든, 내가 하는 그 일들을 보아서라도 믿어라. 성부께서 성자 안에 계시고 성자께서 성부 안에 계시기 때문에 성부와 성자는 둘이 아니고 하나입니다. 그러므로 성자께서 행하시는 일은 성부께서 성자 안에서 자신의 일을 행하시는 것과 같습니다. 이것은 특별한 하나님의 존재양식입니다. 이런 하나님의 존재 양식을 우리가 아는 방법은 예수께서 행하시는 일들을 통하여서입니다. 요한복음은 예수께서 오셔서 이 땅에서 행하신 모든 일들이 자기 마음대로 하신 것이 아니라 완전히 아버지의 뜻을 그대로 받아서 행하신 것임을 강조하였습니다. 둘이지만 완전히 하나가 된 것입니다. 또한 성자 예수께서 이 땅에 태어나실 때 성령으로 잉태되었고, 성령이 예수에게만 함께 하셔서 그를 광야로 인도하여 시험을 받게도 하셨고, 병을 고치게도 하셨으며, 그리고 그를 골고다 십자가로 인도하셨습니다. 결국 예수께서 이 땅에서 활동하시는 동안 성부와 성령이 예수 안에 들어오셔서 그와 함께 하셨습니다. 그러므로 성부와 성자와 성령은 완전히 하나가 되어 만유 구원이라는 목표를 달성하셨습니다. 성자 예수 그리스도께서 그 임무를 마치고 하나님 우편으로 가신 다음 성령이 오셔서 행하시는 모든 역사도 아버지의 뜻과 그 뜻을 받아서 이루신 아들의 역사를 그대로 우리에게 믿게 하시면서 하나님의 나라를 이루어 가십니다. 성령께서 처음부터 성자 예수 그리스도와 함께 하셨기 때문에 그가 이루신 구원의 역사를 아주 분명하게 알고 계신 분입니다. 그런 성령께서 오늘 우리 가운데 역사하고 계신 것입니다. 다시 말해서 성령 안에 성부와 성자가 계신 것이며, 따라서 성부와 성자와 성령은 하나이십니다. 그래서 성령을 가리켜 \"그리스도의 영\"(롬 9:8)이라고도 하며, \"하나님의 영\"(롬 9:8)이라고도 합니다. 우리가 성령의 임재를 기다리는 것은 그가 총괄적으로 하나님의 창조와 구원의 역사를 깨닫게 하며, 거기에 참여하게 하시기 때문입니다. 성령이 우리와 함께 하시면, 그것은 삼위일체 하나님이 우리와 함께 하시는 것입니다. 특별히 우리가 성령의 임재를 기다림은 지금은 성령 하나님이 역사 하시는 시기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우리가 이와 같이 삼위일체 하나님이 이루시는 창조와 구원의 역사를 올바로 이해하고 올바로 그 하나님을 예배하고 섬겨야 할 것입니다. 동등한 위격(位格) 그러나 이런 하나님 이해에서 우리가 오해하기 쉬운 부분이 있습니다. 그러면 하나님이 세 분이라는 말인데, 그것은 삼신론(三神論)이 아닌가라는 오해입니다. 삼신론의 문제는 세 신이 분리되어 통일성을 갖지 못하였다는데 있습니다. 그래서 이단으로 규정되었습니다. 왜냐하면 성부와 성자와 성령은 상호간에 아무런 관계도 없이 독자적으로 존재하는 세 신(神)이 아니고 하나로 존재하는 하나님이기 때문입니다. 앞서 말씀드린 것과 같이 성부가 성자 안에 계시고 성자 안에 성령이 계시면서 하나의 목표를 향하여 나가고 있기 때문에 성부와 성자와 성령이 각각 독립된 위격이시면서도 하나의 목표인 창조와 구원의 역사를 이루시는 것입니다. 역사적으로 볼 때 삼위일체에 대한 여러 가지 논의들이 있었고, 그런 논의가 잘못되어 이단으로 규정된 경우들이 많이 있습니다. 하나님은 한 분(단수)인데 영계에서는 성부 하나님으로 계시다가 땅에 독생자의 양태로 오시고 부활 승천하신 후에 성령으로 오셨다고 해석하는 사람도 있었고(樣態論的 三位一體論), 천지를 창조하실 때는 성부사역으로, 구속사를 위하여 성부가 성자사역으로, 부활 승천한 성부께서 구속사 완성을 위하여 성령사역으로 임하신다는 사역적(使役的) 삼위일체론이라는 것도 있습니다. 그런가 하면 하나님은 성부만이 하나님이시고, 성자는 피조 되었으며, 성령은 영감 받은 표식으로 비인격체라는 유일신론도 있습니다. 여호와의 증인이 여기에 해당됩니다. 그 외에도 태양으로 하나님을 비유하면서 태양에는 빛과 속도와 열이 있지만 한 태양인 것처럼 삼위일체를 설명하거나 혹은 나무로 비유하면서 잎과 줄기와 뿌리가 있지만 나무는 하나이다라고 삼위일체를 설명하는 것도 올바른 것이 아님을 알아야 하겠습니다. 성경은 분명하게 성부와 성자와 성령이 각각 존재하고 계시지만 동시에 서로가 서로 안에 계시므로 하나됨을 증언하고 있습니다. 이런 삼위일체론 설명에서 또 하나 오해하기 쉬운 것은, 성부가 가장 높고 그 다음 성자, 그리고 성령의 순서로 서열이 있는 것처럼 생각하기 쉽다는 점입니다. 사실 성경에서 아버지와 아들이라는 표현을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아버지 하나님이 더 높고 아들 하나님이 그보다 낮은 분이라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그리고 성령은 심부름꾼처럼 인식되기 쉽습니다. 그러나 니케아신조에서 보는 대로 삼위 하나님은 동일한 신성과 위격을 가지신 분임을 고백하고 있습니다. ꡒ또 한 분 주 예수 그리스도를 믿으니, 그는 하나님의 독생자이시오 만유보다 먼저 아버지께로서 나신 자요, 신 중의 신이시며, 빛 중의 빛이시오, 참 하나님의 참 하나님이시오, 지음 받지 않고 나셨으며, 아버지와 한 본질을 가지셨고…\" 이 신조의 예수 그리스도에 관한 항목에서 볼 수 있듯이 이 신조는 예수 그리스도께서 성부 하나님과 동일한 신성과 위격을 지니신 하나님임을 강조합니다. 또한 성령에 관한 니케아-콘스탄티노플 신조를 보면, \"또 성령, 곧 주 되시고 생명을 주시는 자를 믿으니, 이는 아버지에게서 나셨으며, 아버지와 아들과 더불어 찬송과 경배를 받으시며,…\"라고 하였습니다. 이 성령에 관한 항목에서 특히 중요한 것은 성령께서 \'아버지와 아들과 더불어 찬송과 경배를 받으실 주시라ꡑ라는 표현입니다. 이 표현은 성령께서 성부와 성자와 동일한 신성과 위격을 가지신 하나님임을 고백한 것입니다. 따라서 삼위 하나님 사이에 어떤 서열이 있는 것이 아니라 그 역할이 다른 것뿐임을 알 필요가 있습니다. 누가복음을 보면, 성자이신 예수께서 이 땅에 태어나실 때 성령으로 잉태되셨을 뿐 아니라 성령에 이끌림을 받아서 광야로 나가 사탄의 시험을 받으시기도 하였고, 골고다로 나가시기도 하였습니다. 성령이 예수를 이끌었다는 사실만 놓고 보면, 성령의 서열이 더 높은 것처럼 보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요한복음에서 보면, 성령은 진리의 영으로 자기 뜻대로 하지 않고 성자의 것을 받아서 전하신다고 하므로, 성자가 성령보다 더 높은 서열처럼 보입니다. 이것은 결국 서열과는 상관없이 역할이 다름을 뜻하는 것입니다. 삼위가 일체임을 강조하는 까닭이 바로 이런 서열 관념을 깨기 위함이기도 합니다. 삼위일체 하나님을 올바로 이해하는 것은 우리의 신앙을 바르게 세움에 있어 대단히 중요합니다. 그러나 교리적으로만 이해하는데 머물러서는 안 될 것입니다. 성부 성자 성령 삼위가 각각의 독립된 신성과 위격을 가지셨지만, 그들이 따로 따로 역사 하시지 않고 창조와 구원이라는 동일한 목표를 향하여 역할을 분담하시며, 이를 위해서 서로가 서로 안에 들어가 완전한 일치를 이루신다는 사실은 우리의 신앙의 목표가 어디에 있음을 분명하게 보여 주는 것입니다. 우리는 분명 개별적 인격을 가진 독립된 존재입니다. 그러나 우리는 나 홀로 존재할 수는 없습니다. 서로가 서로를 받아드리면서 하나의 생명공동체를 이룰 때 우리는 비로소 온전한 생명을 누릴 수 있습니다. 삼위일체 교리는 우리에게 이런 생명의 원리를 가르치고 있습니다. 성자 하나님이시면서도 그 모든 영광을 비우고 이 땅에 성육신하시어 고난 당하심을 주저하지 않았습니다. 이 모두가 만유를 구원하시고자 하는 성부 하나님의 뜻을 이루기 위하여 스스로 택하신 십자가의 길입니다. 우리가 올바른 인격을 갖추고 하나님의 역사와 이 세계를 올바로 볼 수 있다면, 자신의 자존심만을 고집하지 않고 기꺼이 그 역사를 위해 자신을 희생하기도 하고, 자기 속에 남을 받아드리기도 할 것입니다. 요한복음 17장에서 예수님은 다음과 같이 기도하셨습니다. \"거룩하신 아버지, 아버지께서 내게 주신 아버지의 이름으로 그들을 지켜 주셔서 우리가 하나인 것과 같이 그들도 하나가 되게 하여 주십시오\" 우리가 하나인 것 같이, 즉 성부와 성자가 하나인 것 같이 우리 믿는 사람들도 하나가 될 것을 기도하셨습니다. 그리고 17장 23절에서는 \"내가 그들 안에 있고 아버지께서 내 안에 계신 것은, 그들이 완전히 하나가 되게 하려는 것\"이라고 하셨습니다. 모래알처럼 흩어진 인간과 피조계 모두를 구원하여 \"완전히 하나\"되게 하시는 것이 바로 하나님이 이루시는 구원의 목표라고 볼 수 있습니다. 우리가 삼위일체 하나님의 교리를 올바로 이해하게 될 때 완전히 하나되는 구원의 목표가 성취될 것입니다. 사랑하는 교우 여러분, 삼위일체 하나님을 교리적으로만 이해하려 할 때 많은 이단들이 생겨났습니다. 오늘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삼위일체 하나님의 교리 속에 포함된 그 놀라운 희생과 양보와 겸손과 순종을 배우는 일입니다. 완전히 독립된 위격이시면서도 완전히 하나가 되시는 하나님의 이런 존재양식이야말로 오늘 우리 그리스도인들이 배워야 할 것이며, 이 세계가 따라야 할 모범입니다. 분열과 다툼으로 얼룩진 세계를 화해와 통일로 이끄시기 위하여 하나님은 삼위일체 하나님의 존재양식에서 모범을 보이신 것입니다. 삼위 하나님의 이 신비한 하나되심은 모래알처럼 흩어진 인간과 피조계를 완전히 하나로 만드시는 하나님의 신비한 역사이기도 합니다. 성령께서 오늘 우리에게 오셔서 바로 이런 사실을 일깨우시면서 깨어진 우리의 인격을 새롭게 지으시고 우리의 지각을 세련되게 하셔서 하나된 생명공동체를 이루도록 이끌고 계십니다. 이제 이런 하나님의 오묘하신 섭리를 올바로 깨달으면서 적극적으로 하나됨에 동참하시는 여러분의 생활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다음 그림은 러시아 정교회 수도사인 안드레이 루브레프(1422년)이 그린 유명한 아이콘 <삼위일체 하나님>이다.
삼위일체 하나님/요16:12-15
삼위일체 하나님/요16:12-15 2001-11-22 11:01:35 read : 205 오늘은 삼위일체 주일입니다. 주로 교회력은 성자 예수 그리스도의 사건을 중심으로 이루어졌는데, 성령강림절과 삼위일체주일을 보완하므로 성부와 성자와 성령 삼위일체 하나님을 함께 기억하고 기념하는 교회력으로 만들었습니다. 우리가 늘 고백하는 사도신경이나 니케아-콘스탄티노플 신조에는 삼위 하나님에 대한 고백이 나옵니다. 니케아-콘스탄티노플 신조에는 사도신경보다 약간 더 자세하게 나옵니다. 우리는 한 분이시며, 전능하사 천지와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모두를 만드신 하나님 아버지를 믿는다. 또 한 분 주 예수 그리스도를 믿으니, 그는 하나님의 독생자이시오 만유보다 먼저 아버지께로서 나신 자요, 신 중의 신이시며, 빛 중의 빛이시오, 참 하나님의 참 하나님이시오, 지음 받지 않고 나셨으며, 아버지와 한 본질을 가지셨고, 그로 말미암아 만물이 지은바 되었으며, 우리 인생과 우리의 구원을 위하여 하늘로부터 내려오사, 성령으로 말미암아 동정녀 마리아에게서 나셨으며, 우리를 위하여 본디오 빌라도에게 십자가에 못 박히심을 당하시사, 고난을 받아 장사지낸 바 되었으며, 삼일만에 성경대로 부활하사 하늘에 올라 아버지 우편에 앉으시고, 영광 중에 산 자와 죽은 자를 심판하러 오사, 그의 나라를 그치지 않게 하실 것을 믿는다. 또 성령, 곧 주 되시고 생명을 주시는 자를 믿으니, 이는 아버지 (그리고 아들)에게서 나셨으며, 아버지와 아들과 더불어 찬송과 경배를 받으시며, 예언자들로 말씀하신 분이시다. 또 하나인 거룩한 교회와 사도적 교회를 (믿는다). 우리는 죄를 사하는 세례가 하나 있는 것으로 알며, 또 우리는 죽은 자의 부활과 세상에 생명이 임할 것을 기다린다. 신앙고백에서 우리는 성부는 천지를 창조하신 하나님으로, 성자는 하나님의 외아들로 성육신하시어 고난 당하시고 아버지 우편에 오르신 하나님으로, 성령은 아버지와 아들과 더불어 찬송과 경배를 받으시는 하나님으로 고백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여기서 주목할 것은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역할이 각기 다르다는 사실입니다. 그리고 각각 독립적인 위격(位格)을 가지신 하나님이심을 알 수 있습니다. 오늘 삼위일체 주일을 맞이하면서 좀 까다롭고 어려운 문제이지만 마냥 피해갈 수만은 없는 이 문제를 함께 생각하면서 우리의 신앙고백을 분명히 하고자 합니다. 성부·성자·성령 하나님 우리는 보통 하나님은 한 분이라고 믿습니다. 그런데 여기서 \'한 분\'이라는 신앙고백은 성부와 성자와 성령이 셋이 아닌 하나라는 뜻이 아니라, 하나님 이외에 다른 신이 없다는 뜻입니다. 구약성경에 기술되고 있는 여호와 하나님은 일반적으로 성부 하나님을 지칭하는 표현으로 이해되어야 합니다. 신명기 6장 4절의 “이스라엘아 들으라 우리 하나님 여호와는 오직 하나인 여호와시니”에서 표현되고 있는 \'하나\'라는 표현은 삼위일체론에 적용될 수 있는 표현이 아닙니다. 이 \'하나\'는 여호와 하나님만이 유일한 신이시고 참 신이라는 뜻의 하나입니다. 고대 근동 지방에 수많은 신들이 있지만 그 모든 신들은 거짓 신들이고 오직 여호와 하나님만 참 신이시고 유일한 하나밖에 없는 신이라는 뜻입니다. 삼위일체이신 하나님을 이해하는 데 흔히 발생하는 큰 오류는 성부와 성자와 성령을 동일한 하나님으로 생각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성부와 성자와 성령은 각각 다른 하나님이십니다. 성부는 성자가 아니시고, 성자는 성령이 아니시며, 또한 성령은 성부나 성자가 아니십니다. 그래서 신앙고백은 성부와 성자와 성령에 대한 각각의 신앙을 따로 고백하고 있습니다. 오늘 읽어 드린 요한복음 16장 13절에 이하에 보면 성부와 성자와 성령이 모두 등장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그분 곧 진리의 영이 오시면 그가 너희를 모든 진리 가운데로 인도하실 것이다. 그는 자기 마음대로 말씀하지 않으시고, 듣는 것만 일러주실 것이요, 앞으로 올 일들을 너희에게 알려 주실 것이다. 또 그는 나를 영광되게 하실 것이다. 그가 나의 것을 받아서, 너희에게 알려 주실 것이기 때문이다. 아버지께서 가지신 것은 다 내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내가 성령이 나의 것을 받아서, 너희에게 알려 주실 것이라고 말하였다. 예수께서 말씀하실 때, 성령을 진리의 영이라고 하시면서 \'그\'라는 삼인칭을 사용하셨고, 성부를 아버지라고 부르시면서 그가 가지신 것은 다 내 것이라고 하셨습니다. 이 말씀은 성부와 성자와 성령이 각각 독립된 위격을 가지신 하나님을 뜻합니다. 이 본문에서는 아주 분명하게 성부와 성자와 성령이 독립적으로 활동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아버지의 가지신 것이 성자의 것이고, 성자의 것을 성령이 받아서 우리에게 알려주신다고 하였습니다. 한 하나님이 어떤 때는 성자가 되고 어떤 때는 성령이 되는 것이 아니라 성부 하나님 우편에 성자가 계시고 성령은 이 세상에 오셔서 하나님 나라를 이루기 위하여 역사하고 계신 것입니다. 그러나 동시에 이 본문은 성부와 성자와 성령이 한 뜻을 가지고 역사하고 계심을 보여줍니다. 아버지의 것을 아들이 받으셨고, 그것을 성령이 또한 받으셔서 우리에게 전하여 주신다고 하였습니다. 아버지의 뜻 다르고, 성자가 자기 뜻대로 따로 행동하고, 성령이 마음대로 역사 하시는 것이 아니라 성부 하나님의 뜻이 통일적으로 그대로 실현되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성부와 성자와 성령은 하나이십니다. 이것을 가리켜 삼위일체라고 합니다. 셋이지만 하나처럼 역사 하시는 하나님이십니다. 요한복음은 특별히 아버지와 아들이 하나임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요한복음 14장 10절 이하에 보면 다음과 같이 말씀하고 있습니다. 내가 아버지 안에 있고 아버지께서 내 안에 계심을 네가 믿지 않느냐 ? 내가 너희에게 하는 말은 내 마음대로 하는 것이 아니다. 아버지께서 내 안에 계시면서 자기의 일을 하신다. 내가 아버지 안에 있고, 아버지께서 내 안에 계심을 믿어라. 믿지 못하겠거든, 내가 하는 그 일들을 보아서라도 믿어라. 성부께서 성자 안에 계시고 성자께서 성부 안에 계시기 때문에 성부와 성자는 둘이 아니고 하나입니다. 그러므로 성자께서 행하시는 일은 성부께서 성자 안에서 자신의 일을 행하시는 것과 같습니다. 이것은 특별한 하나님의 존재양식입니다. 이런 하나님의 존재 양식을 우리가 아는 방법은 예수께서 행하시는 일들을 통하여서입니다. 요한복음은 예수께서 오셔서 이 땅에서 행하신 모든 일들이 자기 마음대로 하신 것이 아니라 완전히 아버지의 뜻을 그대로 받아서 행하신 것임을 강조하였습니다. 둘이지만 완전히 하나가 된 것입니다. 또한 성자 예수께서 이 땅에 태어나실 때 성령으로 잉태되었고, 성령이 예수에게만 함께 하셔서 그를 광야로 인도하여 시험을 받게도 하셨고, 병을 고치게도 하셨으며, 그리고 그를 골고다 십자가로 인도하셨습니다. 결국 예수께서 이 땅에서 활동하시는 동안 성부와 성령이 예수 안에 들어오셔서 그와 함께 하셨습니다. 그러므로 성부와 성자와 성령은 완전히 하나가 되어 만유 구원이라는 목표를 달성하셨습니다. 성자 예수 그리스도께서 그 임무를 마치고 하나님 우편으로 가신 다음 성령이 오셔서 행하시는 모든 역사도 아버지의 뜻과 그 뜻을 받아서 이루신 아들의 역사를 그대로 우리에게 믿게 하시면서 하나님의 나라를 이루어 가십니다. 성령께서 처음부터 성자 예수 그리스도와 함께 하셨기 때문에 그가 이루신 구원의 역사를 아주 분명하게 알고 계신 분입니다. 그런 성령께서 오늘 우리 가운데 역사하고 계신 것입니다. 다시 말해서 성령 안에 성부와 성자가 계신 것이며, 따라서 성부와 성자와 성령은 하나이십니다. 그래서 성령을 가리켜 \"그리스도의 영\"(롬 9:8)이라고도 하며, \"하나님의 영\"(롬 9:8)이라고도 합니다. 우리가 성령의 임재를 기다리는 것은 그가 총괄적으로 하나님의 창조와 구원의 역사를 깨닫게 하며, 거기에 참여하게 하시기 때문입니다. 성령이 우리와 함께 하시면, 그것은 삼위일체 하나님이 우리와 함께 하시는 것입니다. 특별히 우리가 성령의 임재를 기다림은 지금은 성령 하나님이 역사 하시는 시기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우리가 이와 같이 삼위일체 하나님이 이루시는 창조와 구원의 역사를 올바로 이해하고 올바로 그 하나님을 예배하고 섬겨야 할 것입니다. 동등한 위격(位格) 그러나 이런 하나님 이해에서 우리가 오해하기 쉬운 부분이 있습니다. 그러면 하나님이 세 분이라는 말인데, 그것은 삼신론(三神論)이 아닌가라는 오해입니다. 삼신론의 문제는 세 신이 분리되어 통일성을 갖지 못하였다는데 있습니다. 그래서 이단으로 규정되었습니다. 왜냐하면 성부와 성자와 성령은 상호간에 아무런 관계도 없이 독자적으로 존재하는 세 신(神)이 아니고 하나로 존재하는 하나님이기 때문입니다. 앞서 말씀드린 것과 같이 성부가 성자 안에 계시고 성자 안에 성령이 계시면서 하나의 목표를 향하여 나가고 있기 때문에 성부와 성자와 성령이 각각 독립된 위격이시면서도 하나의 목표인 창조와 구원의 역사를 이루시는 것입니다. 역사적으로 볼 때 삼위일체에 대한 여러 가지 논의들이 있었고, 그런 논의가 잘못되어 이단으로 규정된 경우들이 많이 있습니다. 하나님은 한 분(단수)인데 영계에서는 성부 하나님으로 계시다가 땅에 독생자의 양태로 오시고 부활 승천하신 후에 성령으로 오셨다고 해석하는 사람도 있었고(樣態論的 三位一體論), 천지를 창조하실 때는 성부사역으로, 구속사를 위하여 성부가 성자사역으로, 부활 승천한 성부께서 구속사 완성을 위하여 성령사역으로 임하신다는 사역적(使役的) 삼위일체론이라는 것도 있습니다. 그런가 하면 하나님은 성부만이 하나님이시고, 성자는 피조 되었으며, 성령은 영감 받은 표식으로 비인격체라는 유일신론도 있습니다. 여호와의 증인이 여기에 해당됩니다. 그 외에도 태양으로 하나님을 비유하면서 태양에는 빛과 속도와 열이 있지만 한 태양인 것처럼 삼위일체를 설명하거나 혹은 나무로 비유하면서 잎과 줄기와 뿌리가 있지만 나무는 하나이다라고 삼위일체를 설명하는 것도 올바른 것이 아님을 알아야 하겠습니다. 성경은 분명하게 성부와 성자와 성령이 각각 존재하고 계시지만 동시에 서로가 서로 안에 계시므로 하나됨을 증언하고 있습니다. 이런 삼위일체론 설명에서 또 하나 오해하기 쉬운 것은, 성부가 가장 높고 그 다음 성자, 그리고 성령의 순서로 서열이 있는 것처럼 생각하기 쉽다는 점입니다. 사실 성경에서 아버지와 아들이라는 표현을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아버지 하나님이 더 높고 아들 하나님이 그보다 낮은 분이라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그리고 성령은 심부름꾼처럼 인식되기 쉽습니다. 그러나 니케아신조에서 보는 대로 삼위 하나님은 동일한 신성과 위격을 가지신 분임을 고백하고 있습니다. “또 한 분 주 예수 그리스도를 믿으니, 그는 하나님의 독생자이시오 만유보다 먼저 아버지께로서 나신 자요, 신 중의 신이시며, 빛 중의 빛이시오, 참 하나님의 참 하나님이시오, 지음 받지 않고 나셨으며, 아버지와 한 본질을 가지셨고…\" 이 신조의 예수 그리스도에 관한 항목에서 볼 수 있듯이 이 신조는 예수 그리스도께서 성부 하나님과 동일한 신성과 위격을 지니신 하나님임을 강조합니다. 또한 성령에 관한 니케아-콘스탄티노플 신조를 보면, \"또 성령, 곧 주 되시고 생명을 주시는 자를 믿으니, 이는 아버지에게서 나셨으며, 아버지와 아들과 더불어 찬송과 경배를 받으시며,…\"라고 하였습니다. 이 성령에 관한 항목에서 특히 중요한 것은 성령께서 \'아버지와 아들과 더불어 찬송과 경배를 받으실 주시라’라는 표현입니다. 이 표현은 성령께서 성부와 성자와 동일한 신성과 위격을 가지신 하나님임을 고백한 것입니다. 따라서 삼위 하나님 사이에 어떤 서열이 있는 것이 아니라 그 역할이 다른 것뿐임을 알 필요가 있습니다. 누가복음을 보면, 성자이신 예수께서 이 땅에 태어나실 때 성령으로 잉태되셨을 뿐 아니라 성령에 이끌림을 받아서 광야로 나가 사탄의 시험을 받으시기도 하였고, 골고다로 나가시기도 하였습니다. 성령이 예수를 이끌었다는 사실만 놓고 보면, 성령의 서열이 더 높은 것처럼 보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요한복음에서 보면, 성령은 진리의 영으로 자기 뜻대로 하지 않고 성자의 것을 받아서 전하신다고 하므로, 성자가 성령보다 더 높은 서열처럼 보입니다. 이것은 결국 서열과는 상관없이 역할이 다름을 뜻하는 것입니다. 삼위가 일체임을 강조하는 까닭이 바로 이런 서열 관념을 깨기 위함이기도 합니다. 삼위일체 하나님을 올바로 이해하는 것은 우리의 신앙을 바르게 세움에 있어 대단히 중요합니다. 그러나 교리적으로만 이해하는데 머물러서는 안 될 것입니다. 성부 성자 성령 삼위가 각각의 독립된 신성과 위격을 가지셨지만, 그들이 따로 따로 역사 하시지 않고 창조와 구원이라는 동일한 목표를 향하여 역할을 분담하시며, 이를 위해서 서로가 서로 안에 들어가 완전한 일치를 이루신다는 사실은 우리의 신앙의 목표가 어디에 있음을 분명하게 보여 주는 것입니다. 우리는 분명 개별적 인격을 가진 독립된 존재입니다. 그러나 우리는 나 홀로 존재할 수는 없습니다. 서로가 서로를 받아드리면서 하나의 생명공동체를 이룰 때 우리는 비로소 온전한 생명을 누릴 수 있습니다. 삼위일체 교리는 우리에게 이런 생명의 원리를 가르치고 있습니다. 성자 하나님이시면서도 그 모든 영광을 비우고 이 땅에 성육신하시어 고난 당하심을 주저하지 않았습니다. 이 모두가 만유를 구원하시고자 하는 성부 하나님의 뜻을 이루기 위하여 스스로 택하신 십자가의 길입니다. 우리가 올바른 인격을 갖추고 하나님의 역사와 이 세계를 올바로 볼 수 있다면, 자신의 자존심만을 고집하지 않고 기꺼이 그 역사를 위해 자신을 희생하기도 하고, 자기 속에 남을 받아드리기도 할 것입니다. 요한복음 17장에서 예수님은 다음과 같이 기도하셨습니다. \"거룩하신 아버지, 아버지께서 내게 주신 아버지의 이름으로 그들을 지켜 주셔서 우리가 하나인 것과 같이 그들도 하나가 되게 하여 주십시오\" 우리가 하나인 것 같이, 즉 성부와 성자가 하나인 것 같이 우리 믿는 사람들도 하나가 될 것을 기도하셨습니다. 그리고 17장 23절에서는 \"내가 그들 안에 있고 아버지께서 내 안에 계신 것은, 그들이 완전히 하나가 되게 하려는 것\"이라고 하셨습니다. 모래알처럼 흩어진 인간과 피조계 모두를 구원하여 \"완전히 하나\"되게 하시는 것이 바로 하나님이 이루시는 구원의 목표라고 볼 수 있습니다. 우리가 삼위일체 하나님의 교리를 올바로 이해하게 될 때 완전히 하나되는 구원의 목표가 성취될 것입니다. 사랑하는 교우 여러분, 삼위일체 하나님을 교리적으로만 이해하려 할 때 많은 이단들이 생겨났습니다. 오늘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삼위일체 하나님의 교리 속에 포함된 그 놀라운 희생과 양보와 겸손과 순종을 배우는 일입니다. 완전히 독립된 위격이시면서도 완전히 하나가 되시는 하나님의 이런 존재양식이야말로 오늘 우리 그리스도인들이 배워야 할 것이며, 이 세계가 따라야 할 모범입니다. 분열과 다툼으로 얼룩진 세계를 화해와 통일로 이끄시기 위하여 하나님은 삼위일체 하나님의 존재양식에서 모범을 보이신 것입니다. 삼위 하나님의 이 신비한 하나되심은 모래알처럼 흩어진 인간과 피조계를 완전히 하나로 만드시는 하나님의 신비한 역사이기도 합니다. 성령께서 오늘 우리에게 오셔서 바로 이런 사실을 일깨우시면서 깨어진 우리의 인격을 새롭게 지으시고 우리의 지각을 세련되게 하셔서 하나된 생명공동체를 이루도록 이끌고 계십니다. 이제 이런 하나님의 오묘하신 섭리를 올바로 깨달으면서 적극적으로 하나됨에 동참하시는 여러분의 생활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다음 그림은 러시아 정교회 수도사인 안드레이 루브레프(1422년)가 그린 유명한 아이콘 <삼위일체 하나님>이다.
삼위일체 하나님께 감사/ 욥10:12/ 김홍도 목사/ 2002-11-03
삼위일체 하나님께 감사 욥10:12 세계적인 장애인 과학자 스티븐 호킹씨는 의사가 2년이면 온몸과 신경이 마비되고 굳어져 죽는다는 진단을 내렸는데 지금 20년이 넘도록 살아 있으면서 위대한 과학 이론을 내놓고 있습니다. 또한 그가 너무 훌륭한 일을 많이 하고 있기 때문에 미국의 한 재벌이 8,000만불을 기증하기까지 했다고 합니다. 그는 그의 저서 “시간과 역사”(Time and History)란 책에서 말하기를 “나는 매일 하나님께 감사하며 살고 또 그 힘 때문에 살아간다”고 간증했습니다. “감사의 생활”은 이렇게 위대한 힘이 있습니다. 엊그제 우리 교회 권사님한테 식사 대접을 받았는데, 음식도 맛이 있었지만, 그 권사님 부부의 간증이 저를 더 즐겁고 기쁘게 해주었습니다. 한 10년 전에 다른 교회를 건성으로 다니다가 금란교회로 왔는데 “십일조를 안 떼면 하나님의 것을 도둑질하는 사람”이라는 설교를 듣고 정신이 번쩍 들어 십일조 생활을 하는 중에 지금은 몇십 만원 하던 십일조가 몇백 만원씩 드리게 되었고 더 크고 좋은 집으로 이사했고 그 집을 살때에도 중도금 잔금 낼 일이 막막한데도 눈 딱 감고 건축헌금을 먼저 드렸더니 희한하게 더 큰 수입이 생겨 넉넉히 다 갚을 수 있었다고 합니다. 더 재미있는 간증은 임시예배 처소에 있을 때인데 예배 끝나고 나오면 다른 차가 앞을 가로 막아서 시간이 바쁜데 20분, 30분을 기다리게 해서 부인한테 “동네가 가까운 데는 교회가 없느냐”고 불평하고 화를 냈더니 분명히 적어도 몇천만원 수입이 생길 일인데 이상하게 틀어져 손해를 보았고 역경 중에도 꾹 참고 감사 할 때에는 이상하게 복이 굴러들어 오더랍니다. 그러면서 불평하니까 복이 도망가고, 감사하니까 기적같은 복이 오더라는 것입니다. 또 땅 위에 보화를 쌓아두는 것보다, 십일조나 감사헌금으로 하늘에 쌓아두면 필요할 때마다 기적 같이 부어주시는 것을 날마다 체험하면서 살아간다고 하는 것입니다. 그렇다고 그 분이 불법으로 돈 버는 분이 아닙니다. 그 간증을 들으니까 맛있는 음식보다 더 마음이 기쁘고 즐거웠습니다. 오늘 본문에 보면 “생명과 은혜를 내게 주시고 권고하심으로 내 영을 지켜셨나이다”고 했는데 이 말씀 속에 성부 성자 성신 삼위의 하나님께 각각 감사할 일이 들어 있다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생명”을 주신 분은 성부 하나님, “은혜”를 주신 분은 우리 죄를 대속하사 값없이 구원받게 하신 성자 예수님의 은혜, “권고하심으로 내 영을 지키셨나이다”한 말씀은 지금도 우리와 함께 하시면서 우리를 살펴 주시며 영혼을 지키시는 성령님의 은혜라고 보았습니다. 영어로는 “your visitation have preserved my spirit”이라고 성령 하나님이 우리를 찾아오셔서 심령을 지켜주신다는 말씀입니다. 1. 성부 하나님께 감사 참으로 감사할 수 있는 사람은 창조주 하나님이 살아계심을 깨닫는 사람입니다. 우주 삼라만상이 저절로 생겨났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하나님께 감사할 수가 없습니다. 즉 옛날 옛날에 대폭발(Big Bang)에 의해 떨어져 나간 덩어리 일부가 해도 되고 달도 되고 지구가 되었다고 합니다. 그것은 마치 쇠붙이들을 쇠통에다 넣고 오랫동안 흔들었더니, 시계도 나오고 피아노도 나왔다는 것과 같은 말입니다. 또는 원숭이가 피아노에 올라가 막 밟았더니 유명한 명곡이 나왔다는 것과 같습니다. 우주만물을 설계하시고 창조하신 하나님이 계신 것입니다. 창세기 1장 1절에 “태초에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시니라” 하셨습니다. 지구를 생각해 봅시다. 지구에서 태양까지의 거리가 약 14만Km가 된다고 합니다. 그런데 지구가 태양의 주위를 약 10만 5천Km의 속도로 회전하는데, 정확히 365일에 한 바퀴 돌고, 또 24시간에 한 바퀴 자전합니다. 일 분도 늦거나 빠르지도 않게 돕니다. 태양과 조금 더 가까이 가면 우리는 타 죽게 되고, 조금 더 멀리 떨어지면 얼어 죽습니다. 또 타원형으로 된 지구가 약간 삐딱하게 돌기 때문에 햇빛이 골고루 비쳐서 생물이 살게 되는 것이지 만약 기울기가 10도나 15도 더 많이 기울어진다면 역시 생물이 살지 못합니다. 회전하면서도 바닷물이 쏟아지지도 않고 사람이 떨어지지도 않습니다. 더욱 신기한 것은 지구가 공중에서 끄나풀로 매단 것도 아닌데 혼자서 그렇게 자전하고 공전하는 것입니다. 이것이 어떻게 저절로, 우연히 되었다고 보십니까? 이것을 설계하시고 창조하신 하나님이 운행하고 계신 것입니다. 이 창조주 하나님이 햇빛도 주시고 공기도 주시고 비도 내려주셔서 오곡백과가 열매 맺어 우리가 살 수 있게 된 것입니다. 아름다운 꽃 한 송이도 하나님의 창조의 솜씨입니다. 이 하나님께서 국가의 흥망성쇠도 주관하시고 우리 각 개인의 생사화복도 주관하시며, 60억이 넘는 온 인간의 머리터럭을 단번에 세시는 전지전능하시며 무소부재하시며 무소불능하신 분입니다. 이 창조주 하나님을 믿지 않고 어찌 진정한 감사가 있을 수 있겠습니까? 돼지가 감나무에서 떨어진 감은 잘 주워 먹으면서도 생전 감을 떨어뜨린 나무는 한 번도 쳐다보지 않는 것과 같이 이 하나님께 감사치 않는 사람은 그와 같습니다. 시편 50장 23절에 “감사로 제사를 드리는 자가 나를 영화롭게 하나니 그 행위로 옳게 하는 자에게 내가 하나님의 구원을 보이리라”고 하셨고 시편 50장 22절에는 하나님께 감사할 줄 모르는 사람의 운명을 말씀하셨는 데 “하나님을 잊어버린 너희여 이제 이를 생각하라 그렇지 않으면 내가 너희를 찢으리니 건질 자 없으리라”고 하셨습니다. 하나님을 잊어버리고 감사의 제사를 드릴 줄 모르면 “찢어버리겠다”고 했습니다. 마음과 정신이 찢어지고 분열되고, 가정이 찢어지고 분열되고 회사가 찢어지고 분열됩니다. 그러나 하나님께 감사의 제사를 바로 드리는 사람이나 그 가정은 결코 찢어지거나 분열되지 않습니다. 그뿐 아니라 “우리가 알거니와 하나님을 사랑하는 자 곧 그 뜻대로 부르심을 입은 자들에게는 모든 것이 합력하여 선을 이루느니라”(로마서 8장 28절)고 했습니다. 성공, 실패, 역경, 슬픔 그 어떤 것도 지나고 보면 다 유익하게 되고 좋게 해주신다는 말씀입니다. 어느 목회자가 회고하며 말하기를 “내 일생에 가장 나빴던 것이 지나고 보면 가장 좋은 것이었다는 것을 오랜 세월이 지난 후에야 깨달았다”고 했습니다. 공산주의자들은 하나님이 없다고 하면서 하나님을 대적하고 교회를 다 파괴하고 크리스찬들을 핍박하고 죽이며 성경책을 다 불태우면서 하나님을 믿지도 않고 감사할 줄도 모르니까 비참하게 망하고 말았습니다. 사무엘상 2장 30절에 “… 나를 존중히 여기는 자를 내가 존중히 여기고 나를 멸시하는 자를 내가 경멸히 여기리라”고 했습니다. 하나님께 감사하며 하나님을 존중히 여기는 자를 하나님께서 존중히 여기시고, 높여주시고 축복하십니다. 우찌무라 간조씨는 “만일 하나님이 인간을 저주하신다면 질병이나 실패나 배신이나 죽음으로 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이 살아계심이 믿어지지 않는 불신앙과 성경을 읽어도 하나님의 말씀이 들려지지 않는 막힌 귀로, 감사한 마음이 생기지 않는 메마른 마음으로 저주하는 것이다”라고 했습니다. 감사할 줄 모르는 메마른 마음은 저주받은 마음입니다. 2. 성자 예수님께 감사 일곱 귀신이 들려 버림 받은 여자였던 마리아가 예수님을 믿고 죄사함 받고 새 사람 되고 나서 너무너무 감사해서 일년 일해서 번 돈을 가지고도 살까말까한 비싼 나드향유 옥합을 몽땅 깨뜨려서 예수님 발에 부어드리고, 자기 머리털로 닦아 드린것처럼 예수님 믿고 죄사함 받아 구원 받은 사람이라야 진정한 감사를 드릴 수가 있습니다. 우리는 다 하나님의 공의와 율법대로 심판한다면 정죄 받고 지옥가야 할 존재들인데 예수님의 십자가에서 흘리신 귀한 피로 죄사함 받고 구원 받아 천국의 후사가 된 것입니다. 이 은혜를 안다면 어찌 감사하지 않을 수가 있겠습니까? 본문에 “생명과 은혜를 내게 주시고”란 말씀에서 창조주 하나님이 우리에게 생명을 주시고, 성자 예수님의 보혈의 “은혜”로 값없이 구원 받아 천국 백성이 된 것입니다. 어찌 감사하지 않을 수가 있겠습니까? 404장 찬송가에 ① 그 크신 하나님의 사랑 말로 다 형용 못하네 저 높고 높은 별을 넘어 이 낮고 낮은 땅 위에 죄범한 영혼 구하려 그 아들 보내사 화목제로 삼으시고 죄 용서 하셨네 ② 괴로운 시절 지나가고 땅 위의 영화 쇠할 때 주 믿지 않던 영혼들은 큰 소리 외쳐 울어도 주 믿는 성도들에게 큰 사랑 베푸사 우리의 죄 사했으니 그 은혜 잊을까 ③ 하늘을 두루마리 삼고 바다를 먹물 삼아도 한없는 하나님의 사랑 다 기록할 수 없겠네 하나님의 크신 사랑 그 어찌 다 쓸까 저 하늘 높이 쌓아도 채우지 못하리 하는 찬송이 나올 수밖에 없는 것입니다. 이 노래는 결코 과장이 아니라 참으로 예수 십자가의 은혜를 깨닫고 구원의 확신을 가진 사람이라면 이런 감사의 찬송이 나올 수밖에 없는 것입니다. 사랑의 원자탄이란 별명을 가진 손양원 목사님은 아들 둘, 동인이와 동신이가 공산당에게 총살 당한 뒤에 그 아들 둘을 죽인 빨갱이를 체포했을 때 그를 죽이지 말라고 탄원해서 살릴 뿐 아니라 그 원수를 자기의 양아들로 삼았습니다. 손 목사님의 사모님은 장례 행렬에서 두 아들의 관 사이에서 걸어가며 양손으로 두 아들의 관을 붙잡고 몸부림치며 통곡하며 따라갔습니다. 장례식장에서 손양원 목사님은 다음과 같은 감사의 기도를 올렸습니다. ① 죄인의 혈통에서 두 순교자가 출생한 것을 감사합니다. ② 많은 제자들 중에 이 보배(Precious Treasure) 지키는 자로 삼으심을 감사합니다. ③ 첫 아들, 둘째 아들 둘 다 하나님께 바칠 수 있게 하시니 감사합니다. 3남 3녀 중에 제일 귀한 자식을 바치게 하시니 감사합니다. ④ 한 사람의 순교도 귀한데 두 아들의 순교는 얼마나 귀합니까? 감사합니다. ⑤ 신앙생활 하다가 침상에서 죽는 것도 복이거늘, 복음을 전하다가 순교했으니 얼마나 큰 영광입니까? 하나님 감사합니다. ⑥ 내 아들들이 미국으로 유학 가려고 준비 했는데 더 좋은 나라 천국으로 갔으니 감사합니다. ⑦ 내 아들들을 죽인 원수를 내 양자로 삼을 수 있는 사랑을 주신 하나님께 감사합니다. (그 순간, 고요해지며 모두 눈물을 흘렸습니다.) ⑧ 내 두 아들의 순교로 더 많은 사람들을 천국으로 인도할 수 있게 되었으니 감사합니다. ⑨ 기쁨이 충만한 마음을 주시니 감사합니다. 이 여덟가지 진리를 발견하게 하시고 어려운 시련 속에서도 넘치는 사랑을 주시니 감사, 감사, 감사합니다. ⑩ 나에게 주신 놀라운 축복을 감사합니다. 그러나 이런 축복은 내 아버지, 어머님이 35년 동안 매일 아침 기도하신 기도의 열매요, 내 가족과 형제들이 23년 동안 기도한 기도의 열매입니다. 두 아들이 죽었는데 10가지 감사의 기도를 드렸으니 얼마나 차원 높은 감사입니까? 예수 십자가의 구속의 은총을 깨닫고, 내세의 소망을 가졌기 때문에 이런 감사가 나온 것이므로 성자 예수님께 감사해야 합니다. 3. 성령 하나님께 감사 창조주 하나님께서 우주만물을 우리 위해 만드시고 우리의 생명을 주신 데 대해 감사해야 하고 성자 예수님께서 육신을 입고 오셔서 우리를 위한 대속 제물로 피 흘려 죽으시고 부활하심으로 지옥 갈 우리를 천국으로 인도해 주시니 성자 예수님께 감사해야 당연합니다. 그리고 성령 하나님께서 우리들 심령에 찾아 오셔서 예수님을 믿고 거듭나게 하시고 날마다 우리를 인도해 주시니 얼마나 감사합니까? 마귀의 영은 불평과 불신을 주지만, 성령이 오시면 손양원 목사님과 같이역경과 슬픔 중에도 감사하게 해 주십니다. 성령은 감사의 영입니다. 성령 하나님께서 우리를 고아와 같이 버려두지 않겠다고(요한복음 14장 18절) 하셨고, 성령께서 세상이 주는 것과 다른 참 평안을 우리에게 주신다(요한복음 14장 27절)고 하셨고, 우리를 진리의 길로 인도 하시고 참 행복의 길로 인도하시는 것입니다. 어떤 고난과 슬픔과 환난 속에서도 평안을 주시고 이길 힘을 주십니다. 이런 성부, 성자, 성령, 삼위일체 하나님의 은혜와 축복을 깨달으면 어찌 감사하지 않을 수가 있겠습니까? 막말로 내일 핵폭탄이 터져 죽는다고 해도, 영생을 얻은 우리는 천국으로 들어가게 되니 감사할 수밖에 없습니다. Moody 선생이 어느날 시편 103편 2절에 “내 영혼아 여호와를 송축하며 그 모든 은택을 잊지 말지어다”하는 구절을 읽고 문득 깨닫기를 “너는 물론 그 모든 은택을 기억할 수는 없다. 그러나 그 은혜를 다 잊어서는 안된다. 그 중의 얼마라도 기억하라”하는 영음을 들었다고 합니다. 김홍도 목사(서울 금란교회)
삼위일체 하나님에 대한 믿음/벧전1:1-2
삼위일체 하나님에 대한 믿음/벧전1:1-2 2003-04-10 22:24:00 read : 207 신약성경에 두 명의 위대한 사도의 이름이 나옵니다. 사도 베드로와 사도 바울입니다. 사도 베드로는 평범하고 부족한 사람이 믿음으로 변화되어 얼마나 위대한 인물이 될 수 있었는지를 보여주는 증거입니다. 베드로는 오직 건강한 몸 밖에는 내세울 것이 없는 갈릴리 어부 출신입니다. 집안도 보잘 것이 없으며 학벌(학문)도 없어 글도 제대로 모르고 무식한 사람이었으며 성질(성격)도 불 같이 급하고 충동적이었고, 지위와 명예와 같은 인간적인 욕심도 많았던 인물이었습니다. 그러나 사도 바울은 얼마나 사악한 인물이 믿음으로 말미암아 변화되어 얼마나 위대한 인물이 될 수 있는지를 보여 주는 경우입니다. 사울이란 이름을 가졌던 바울은 명망이 있는 베냐민지파의 가문 출신이었으며, 당시 유대학문의 최고 정통을 가지고 있던 가말리엘 문하의 수제자였고, 출생부터 로마의 시민권자였습니다. 그러나 사울은 자신의 생각과 다르다고 기독교를 박해하는데 앞장을 섰습니다. 초대교회 평신도 지도자였던 스데반을 돌로 쳐 죽이는데 주동을 했으며, 온 유대지역의 기독교인들을 찾아내어 감옥에 보냈습니다. 심지어 유대종교지도자들로부터 합법적인 권한을 위임받아 다메섹(시리아의 수도 다마스커스)에 까지 원정을 하여 교회와 성도들을 박해했습니다. 나중에 바울은 자신을“훼방자요 핍박자요 포행자이었으며, 죄인 중에 괴수”라고 고백했을 정도였습니다(디모데전서1:13-15). 그러므로 베드로와 바울의 공통점은 믿음으로 변화되어 위대한 사도가 되었다는 것입니다. 특히 베드로(Peter, 게바, 반석이란 뜻)는 갈릴리 해변에서 예수님으로부터 제자로 택하심을 받고 이름도 시므온(Simeon, 하나님이 기도를 들으심이라는 뜻)에서 바뀌고, 예수님의 수제자로서 초대교회의 설립자이며, 설교의 대가가 되었고, 성경의 중요한 한 부분인 된 베드로전후서를 기록했습니다. 오늘은 베드로전후서의 제목이며 서론이 되는 본문을 통해 베드로와 바울을 변화시킨 믿음에 대해 은혜를 받고자 합니다. 본도(흑해 연안의 바닷가, 동북부), 갈라디아(중부), 갑바도기아(동부), 아시아(서부), 비두니아(서북부)는 소아시아(지금의 터어키)의 지역 이름으로 당시 선교의 중심지였습니다. 그러므로 베드로는 전 세계에 흩어져 있는 모든 그리스도인을 향해 권면하는 편지를 쓴 것입니다. 그리스도인은 종종 천국(본향)을 향해 살아가는 나그네(순례자) 인생으로 표현됩니다. 목적지가 없이 사는 사람은 방황(방랑)의 인생이지만, 목적지가 있는 사람은 순례자의 인생입니다. 천국(고향)을 향한 순례자 인생의 기초는 바로 믿음입니다. 우리의 믿음의 기초는 삼위일체(Trinity) 하나님이십니다. 삼위일체 하나님에 대한 믿음은 기독교의 가장 기본이 되는 교리이기도 합니다. 성경에“하나님이 우리의 형상을 따라 우리의 모양대로 우리가 사람을 만들었다”고 했습니다(창세기1:26). 여기서 하나님 자신이“우리(엘로힘, 최고의 존재라는 뜻으로 하나님을 지칭할 때에 사용되는 단수는 엘)라는 복수를 사용했습니다. 성부, 성자, 성령 삼위일체 하나님의 신비를 나타내는 계시적인 말씀입니다. 그래서 삼위일체이신 하나님이 창조하신 우주 만물에는 삼위일체의 신비가 숨어 있습니다. 예를 들어 물은 액체(물)와 고체(얼음)와 기체(수증기)로 역사합니다. 한 인간이 태어나 자라서 아들과 남편과 아버지로서 삼위일체의 역할을 할 때에 성숙한 존재가 됩니다. 1.“하나님 아버지의 미리 아심을 따라”(창조주 하나님에 대한 아버지(성부)의 체험과 하나님의 예정하심과 선택하심에 대한 믿음) : 하나님의 특별한 세 가지 본성은“전지(全知)하심과 전능(全能)하심과 인애(仁愛)가 충만하심”입니다. 인간은 모르는 것이 많기 때문에 틀릴 수 있고 잘못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전지하신 하나님은 틀림이 없이 항상 옳습니다. 하나님의 판단하심과 계획하심과 선택하심은 항상 정의롭습니다. 천지만물을 창조하신 창조주 하나님은 전능하시므로 무엇이든지 능치 못하심이 없고, 능력이 무한하십니다. 전지, 전능, 인애하신 하나님은 그의 자녀에게“최상, 최선, 최고, 최대의 것”을 주십니다(누가복음11:9-13). 이러한 하나님을 각자의 믿음으로 말미암아“인격적인 아버지”로 체험해야 합니다. 아버지 하나님이“나”를 그의 자녀로 택하셨다는 믿음입니다. 성경뿐만 아니라 역사상 위대한 신앙의 인물들에게 있어서 두 가지 공통점은 1)하나님을 아버지로 모시고 살았다는 것과 2)하나님이 자신을 특별히 택하셨다는“선택사상”입니다. 즉 하나님을 아버지로서 인격적인 관계를 맺고 살았고, 하나님으로부터 특별히“선택을 받은 사람(Chosen People)”이라는 자의식을 가졌습니다. 출애굽의 위대한 지도자 모세도 하나님을 아버지로 여겼습니다(신명기32:6). 통일 이스라엘의 위업을 달성하고 당시 세계에서 가장 부강한 신정국가를 세운 위대한 성군(聖君)이며, 하나님의 가장 많은 사랑과 축복을 받은 다윗도 하나님을 아버지로 모시고 믿음이 있었습니다(시편68:5,89:26). 이사야와 예레미야와 말라기 선지자는 타락한 이스라엘 백성들로 하여금 다시금 하나님 아버지의 신앙을 회복하도록 선포했습니다(이사야63:16,64:8,예레미야3:19,말라기2:10). 무엇보다도 예수님께서는 이 땅에 사시면서 하나님 아버지와 인격적인 관계를 맺고 사는 삶의 모범을 보여 주셨을 뿐만 아니라 우리로 하여금 하나님이 아버지가 되심을 직접적으로 가르쳐 주셨습니다(마태복음5:48). 특별히 이미 구약시대에 이사야선지자는 이러한 역사가 일어날 것을 예언했습니다(이사야9:6). 또한 우리가 하나님을 택한 것이 아니라 하나님 아버지께서 우리로 하여금 예수를 믿는 자가 되게 하여 하나님의 자녀로 선택하셨다는 사실입니다(요한복음15:16).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성령과 믿음을 주셨기 때문에 우리가 예수 그리스도를 믿어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것입니다. 요셉은 꿈을 통해서 하나님의 택하심을 믿었습니다. 다윗은 사무엘선지자의 안수를 통해서 하나님의 택하심을 믿었으며, 심지어 자신이 태어나기 전부터 자신의 부모를 통해서 자신을 조성하셨다고 고백했습니다(시편139:5-6,13-16). 바울도 깨닫고 보니 하나님께서 이미 복음 전도자로 어머니의 복(모태) 중에서부터 택정하셨다고 고백했습니다(갈라디아1:1,15). 2.“예수 그리스도의 피 뿌림을 얻기 위하여”(하나님의 독생자(성자) 예수 그리스도에 대한 구세주의 체험과 예수 그리스도 이름으로 회개함과 십자가 보혈의 공로로 죄 사함(용서 받음)에 대한 믿음) : 하나님을 떠났던 죄인은 오직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서만 하나님께 가까이 가는 자녀가 됩니다(요한복음14:6). 하나님께서는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를 통해서만 죄의 문제를 해결해 주십니다. 각각 예수 그리스도 이름으로 자신의 죄를 회개할 때에 죄 사함을 은혜(사죄의 은총)와 구원을 받는 것입니다(사도행전2:38,4:11-12). 세계의 대부분의 나라에 닭싸움의 문화가 있습니다. 태초의 인간 아담이 죄를 범하므로 말미암아 자신의 수치가 드러나자 나무 잎으로 옷을 해 입었습니다. 그리고 두려움이 임하여 동산 숲에 숨었습니다. 사랑의 하나님께서는 양을 잡아 가죽 옷을 만들어 아담에게 입혀 주었습니다. 구약시대에 짐승을 잡아 죄 사함의 의식을 행했습니다. 그래서 대부분의 민족들은 자신의 가정에 질병이나 불행한 사고와 같은 저주가 생기면 가족들 가운데 알고 지은 죄 모르고 지은 죄가 있기 때문이므로 죄와 저주를 씻기 위하여 짐승을 잡아 피를 마당에 뿌렸습니다. 그러나 가난한 가정들은 소나 양이나 염소와 같이 비싼 짐승을 잡을 수 없기 때문에 대신 값이 싼 닭을 잡아 피를 뿌렸습니다. 하지만 닭마저도 귀한 양식이 되기 때문에 닭을 일일이 잡아 죽일 수도 없었습니다. 그래서 집안에 죄와 저주가 생기면 마당에서 닭싸움을 시켜서 서로 피를 흘리게 했던 것입니다. 인류에게는 피로 죄를 씻는 것이 진리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우리가 진정으로 죄 사함을 받고 죄와 저주와 사망에서 구원을 받는 것은 짐승의 피가 아니라 거룩한 구세주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보혈입니다. “피 흘림이 없이는 죄 사함이 없다”고 했습니다(히브리서9:22). 그러므로 예수 그리스도를“나를 구원하시기 위해서 나의 죄를 대신하여 십자가에 죽으신 구세주로 영접하는”체험을 해야 합니다(요한복음1:12,요한계시록3:20). 무엇보다도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회개하고 십자가 보혈의 공로로 죄 사함 받음을 믿음으로 천국에 가는 자녀가 된 것을 항상 감사하고 감격하며 살아야 합니다. 3.“성령의 거룩하게 하심으로 순종함”(창조주 아버지의 거룩의 영이시며, 구세주 예수님의 순종의 영이신 성령님의 역사에 대한 체험과 거듭남과 거룩함(순종함)에 대한 믿음) : 인간에게는 거룩함에 대한 열망이 있습니다. 하나님의 자녀가 되면 하나님의 말씀대로 살고자 하는 갈망이 생깁니다. 죄란 하나님의 말씀대로 순종하지 못한 것입니다. 그러므로 죄 사함을 받은 자는 하나님의 말씀대로 순종하는 삶을 살고자 합니다. 죄사함을 받고 성령을 선물로 받았기 때문에 우리 속에 내주(內住)하시는 성령님이 우리의 삶을 주관하시기 때문입니다. “각각 회개하여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죄 사함을 받으면 성령을 선물로 받기”때문에 성령이 우리 속에서 죄를 싫어하고 미워하고 거룩하게 살고자 하는 열망(소욕, Desire)을 주는 것입니다. 그 동안 우리로 하여금 죄를 짓게 하는 육체의 소욕대로가 아니라 하나님의 뜻대로 순종하게 하는 성령의 소욕(열망, Desire)을 따라 살아가게 됩니다. 그러므로 그리스도의 보혈로 거듭난 내 안에서 거룩함과 순종함으로 살아가도록 역사하시는 성령님을 체험해야 합니다. 날마다 성령 충만함을 사모하면서 성령의 인도하심을 받고 성령을 쫓아 행해야 합니다. 아프리카 케냐의 마사이족을 선교하는 아주 휼륭한 선교사님이 계십니다. 그 분의 조카는 전문대학도 실패하고 있는 중에 가족들의 권유로 삼촌이 선교사로 있는 케냐 마사이족 선교지에 구경을 왔습니다. 그러나 전기도 제대로 들어오지 않고 물로 제대로 공급되지 않는 지역에서 사는 것을 견디지 못하고 불평불만하고 원망하고 답답해 하다가 예정된 기간도 되기 전에 도망치다시피 다시 한국으로 돌아갔습니다. 그러나 선교사님 부부는 조카를 만난 이후에 조카가 은혜 받기를 간절히 중보 기도했습니다. 그런데 조카가 한국에 돌아가서 어느 날 교회에서 말씀을 듣고 은혜를 받고 변화되었습니다. 창조주 하나님 아버지의 사랑을 믿자 자신감고 담대함과 지혜로움이 생겨 늦게 재수를 시작했는데도 신구전문대학교 원예과에 입학했습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죄사함의 은혜를 받고 제일로 뜨겁게 회개하고 부끄러워했던 것은 마사이족 선교지에서 그렇게도 헌신적으로 봉사하며 사시는 삼춘 선교사에게 불평불만하고 돌아온 것이었습니다. 기도할 때마다 선교지가 생각이 났습니다. 그래서 특별히 아프리카 선교를 위해 뜨겁게 기도했습니다. 그런데 기도할 때마다 성령님께서 자신의 명예 회복을 위해서라도 다시 아프리카 오지에서 봉사해야겠다는 마음을 주시는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담대하게 여러 가지 조건이 불리하지만 에디오피아 난민들에게 식량을 나눠주는 자원봉사자를 신청하였습니다. 아무런 재주도 없지만 하나님의 은혜로 합격되어 에디오피아 난민촌에 가서 일하게 되었습니다. 주방에서 허드렛일을 하는 것 같았지만 성령이 충만하니 거기서도 기쁨과 감사와 사랑을 헌신적으로 일을 했습니다. 그곳에는 연세대학교 정치외교학과 출신으로 집안도 좋고 믿음도 좋고 인물도 출중한 자원봉사자를 만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그 청년이 열병이 걸려 무진 고생을 하게 되었습니다. 조카는 순전한 마음으로 헌신적으로 돌보아 주었습니다. 청년은 그 여자를 생명의 은인과 같이 여기게 되었습니다. 자원봉사기간이 마치고 한국에 돌아와서 청년은 여자 청년에게 프로포즈를 했습니다. 그러나 자기 아들과 여러 가지 차이가 많이 나기 때문에 청년의 부모는 결혼을 무척 망설이게 되었습니다. 그녀의 집안 광부 집안이었습니다. 선교사님은 탄광 광부출신이었습니다. 그러나 청년의 부모님은 오직 하나 그녀의 삼춘이 마사이족을 선교하는 세계적인 선교사라는 이유 하나만으로 그들의 결혼을 허락했습니다. 결혼한 후에 아내는 남편을 위해 뜨겁게 기도하면서 하나님께서 남편을 향한 크고 놀라운 계획이 있음을 성령의 감동을 받아 깨닫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남편을 설득하기 시작했습니다. “당신이 유학을 하면 하나님을 위해 인류를 위해 지금 보다 더 휼륭한 일을 할 수 있다”고 격려했습니다. 남편은 믿음과 소망을 품고 공부하여 콜럼비아대학교 법과대학원에 생활비까지도 지원을 받는 장학생으로 유학을 가게 되었습니다. 뉴욕에 있는 콜럼비아대학교 출신은 옆에 있는 유엔본부에서 일하는 데에 아주 유리합니다. 그들 부부는 행복한 그리스도인의 가정으로 하나님의 크고 놀라우신 계획을 따라 성령의 인도함을 받고 위대한 그리스도인의 삶을 준비하며 살아가고 있습니다. * 정리 : 믿음으로 말미암아 아버지 하나님 체험, 구세주 예수님 체험, 내주하시고 역사하시는 성령님 체험을 해야 합니다. 이러한 체험을 통해 우리의 삶에“하나님의 예정하심과 택하심, 예수 그리스도의 회개함과 죄사함, 성령으로 말미암아 거듭남과 거룩함(순종함)”의 역사가 일어나야 합니다. 그리하여“위대함”이란 축복에 이르게 됩니다. 그래서 삼위일체에 대한 믿음을 베드로 사도는 이것을“금 보다 귀한 믿음, 보배로운 믿음”이라고 고백했습니다(베드로전서1:7,베드로후서1:1).
삼위일체 하나님의 구원 사역/ 엡1:3-14/ 2006-10-21
삼위일체 하나님의 구원 사역 엡1:3-14 박형용 교수(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 바울은 성도들의 구원이 삼위일체 하나님의 사역임을 명백히 한다. 에베소서 1:3 6에서는 하나님 아버지께서 성도들의 구원을 위해 무슨 사역을 하셨는지 설명하고, 에베소서 1:7 12에서는 예수 그리스도가 어떤 사역으로 성도들의 구원을 성취하셨는지 설명한다. 그리고 에베소서 1:13, 14은 성도들의 구원에 관한 성령 하나님의 사역을 잘 설명해 주고 있다 1. 성부 하나님의 사역(1:3 6) (1) 하늘에 속한 신령한 복(엡 1:3) 바울 사도는 서언에 이어 하나님의 위대한 계획을 설명한다. 헬라어 원본에 나타난 처음 열두 절(엡 1:3 14)은 하나의 복문으로 되어있다. 바울이 이 말씀을 쓸 때는 펜에 잉크를 다시 묻히지도 않았고 숨을 내쉬지도 않은 채 하나님의 그 크신 은혜로운 계획에 압도되어 단숨에 기록한 것처럼 생각된다. 전체 문단이 성도들에게 복을 주시는 하나님께 대한 찬양으로 가득차 있다. 바울은 제일 먼저 \"찬송하리로다\"(엡 1:3)로 시작한다. 이 사실은 바울 사도의 마음의 상태가 그리스도로 가득차 있음을 증거 해준다. 하나님은 인간의 찬송을 받아 마땅한 분이시다. \"찬송하리로다\"( )라는 말은 신약에서 하나님에 대해서만 사용된 용어이다(눅 1:68 참조). 하나님은 창조자로서 찬송을 받으시고(롬 1:25), 주 예수의 아버지로서 찬송을 받으신다(고후 11:31). \"찬송하리로다\"라는 용어는 인간이나 다른 피조물에 대해서는 사용되지 않았다. 본문은 무한하신 하나님이 유한한 인간 경험의 영역에 들어오셔서 그리스도의 구속적 사역으로 인해 인간에게 신령한 복을 부어 주신 사실을 찬양하는 것이다. 이제 성도들을 위해 예비하신 하늘에 속한 모든 신령한 복이 어떻게 마련되었으며 또 어떤 복들인지를 생각해 보기로 하자. 신령한 복은 \"그리스도 안에서\"만 얻을 수 있다. 그리스도 밖에서는 신령한 복을 누릴 수 없다. 본문의 복은 특별한 복이요 신자만이 누릴 수 있는 복이다. 그러므로 \"그리스도 안에서\"라고 한정시켜 준 것이다. 그리스도는 처음과 마지막이요 알파와 오메가이다. 오직 그리스도를 통해서만 신령한 복이 임할 수 있다. (2) 그리스도 안에서의 선택(엡 1:4) 하늘에 속한 모든 신령한 복은 그리스도 안에서만 얻을 수 있다. 그리스도 밖에서는 신령한 복을 찾을 수가 없다. 바울 사도는 이 사실을 설명하면서 이 복은 성도들이 예수를 믿는데서 시작하지 않고 창세 전에 우리를 선택하신 하나님 아버지의 사역에서부터 시작한다고 말한다. 인간의 사역이 먼저가 아니요 하나님의 사역이 먼저이다.바울은 하나님이 \"창세 전에 그리스도 안에서 우리를 택하셨다\"고 말한다. 이 말씀은 우리에게 하나님의 선택의 원리를 제공해 준다. 하나님은 그의 자유로운 결정에 의해 그의 호의를 선택받은 자들에게 주셨다. 선택받은 자들에 대한 하나님의 사랑은 세상의 어떤 상황에 매여있지 않다. \"창세 전에\"란 표현은 시간적인 의미도 내포하고 있지만 또한 하나님의 선택이 하나님의 본성에 깊이 뿌리 내리고 있음을 함축하고 있다. 바울은 본 구절을 통해 하나님의 선택의 오묘함을 설명하고 또한 하나님의 선택이 먼저 있었기 때문에 우리들이 신령한 복을 누릴 수 있음을 명백히 한다. 본 구절은 기독교의 선택 교리에 대하여 잘 설명해 주고 있다. 하나님은 성도들을 택하시되 세상이 창조되기 전에 선택하신다. 하나님의 선택은 무조건적인 선택이다. 하나님은 인간의 공로에 의존하지 않고 아무런 조건 없이 우리를 선택해 주셨다(롬 9:11). (3) 하나님이 우리를 선택한 이유(엡 1:5, 6) 바울은 하나님이 우리를 택하신 이유를 \"우리로 사랑 안에서 그 앞에 거룩하고 흠이 없게 하시려고(4절하반절)\"라고 설명한다. 먼저 이 구절의 중요한 용어들을 생각해 보자. 본문의 \"거룩하고 흠이 없게\"의 구절에서 \"거룩\"은 내적 순결의 상태를 묘사하고 \"흠이 없게\"는 순결의 외적 조건을 뜻한다. 그러므로 \"거룩하고 흠이 없게\"는 내적으로, 외적으로 완전한 순결을 뜻한다. 바울은 그리스도의 교회를 향한 궁극적 목적이 \"티나 주름잡힌 것이나 이런 것들이 없이 거룩하고 흠이 없게 하려 하심\"(엡 5:27)이라고 본서의 다른 곳에서 설명한다. 교회는 순결할 뿐만 아니라 흠이 없어야 한다. 그렇다면 하나님의 선택의 목적이 우리들의 거룩에 있는가? 인간이 거룩하게만 되면 하나님의 목적이 모두 성취되는가? 그것은 그렇지 않다. 하나님이 우리를 선택하신 것은 하나님 자신의 영광을 위한 것이다. 인간의 거룩이나 흠 없는 것과 같은 덕목들은 선택에서 오는 열매로 나타나는 것이다. 칼빈(Calvin)은 하나님의 영광이 최고의 목적이요 우리의 성화는 그 목적에 따른 부수적인 것이라고 잘 말했다. 바울은 하나님의 사역을 마무리짓는 에베소서 1:6 하반절에 \"그의 은혜의 영광을 찬미하게 하려는 것이라\"고 하나님의 영광이 우리를 선택하신 궁극적 목적임 을 잘 설명해 주고 있다. (4) 하나님의 예정(엡 1:5) 바울은 에베소서 1:5에서도 계속해서 하나님의 우리를 향한 계획을 설명한다. 하나님은 그 기쁘신 뜻대로 우리를 예정하신 것이다. 바울은 에베소서 1:4에서 \'선택\'이라는 용어를 사용하고 에베소서 1:5에서는 \'예정\'이라는 용어를 사용한다. 예정은 미리 결정하여 미리 선포한다는 뜻이 있다. 바울 사도는 예정이란 용어를 사용하여 하나님의 궁극적 계획 자체를 말씀하고 있다. 예정은 하나님의 계획 자체에 강조를 둔 용어이다. 그러나 선택은 하나님의 계획을 수행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하나님께서 사용한 방법이나 수단을 강조하는 용어이다. 예정과 선택이 다른 것은 예정은 하나님의 궁극적 목적, 즉 하나님의 계획을 강조하는 반면, 선택은 그 계획을 실행시키는 방법을 강조하는 점에 있다. (5) 하나님의 자녀로 수양(엡 1:5) 본문의 \"자기의 아들들이 되게 하셨다\"는 말은 하나님이 성도들을 수양(收養)했다는 뜻이다. 수양(adoption)이란 말은 신약저자 중 바울만이 사용했다(롬 8:15, 23; 9:4; 갈 4:5; 엡 1:5). 수양이란 말은 유대인들에게는 익숙하지 않은 단어이며 로마인들이 흔히 사용한 말이다. 바울은 로마 시민으로서 이 용어에 익숙했기 때문에 이 용어를 사용했다. 로마의 법에 의하면 수양된 사람은 수양한 사람의 이름을 사용하며 그 재산을 상속받을 수 있게 된다. 수양된 순간부터 절대적인 법적 권한을 얻게 되는 것이다. 수양된 자는 양아버지의 권한과 특권을 소유하게 된다. 수양 받은 자가 누리는 축복과 위치는 그에게 무슨 권한이 있어서가 아니라 순전히 은혜로 말미암아 된 것이다k 바울 사도는 이 용어를 통해 신자들의 입장을 잘 설명해 주고 있다. 신자들은 하나님의 자녀로 수양됨으로 하나님의 아들로서의 특권을 누리게 되는 것이다. (6) 성도의 목적(엡 1:6) 바울 사도는 하나님께서 우리를 예정하시고 그리스도 안에서 선택하심으로 우리에게 하늘의 신령한 복을 주시고 하나님의 자녀로 삼아주신 것은 성도들로 하여금 하나님의 \"은혜의 영광을 찬미하게 하려는 것이라\"(엡 1:6)고 말한다. 죄로 인해 죽을 수밖에 없는 인간은 하나님의 신령한 것을 원할 수가 없었다. 그런데 하나님께서 그의 은혜와 자비를 통해 죄인을 구속하셔서 하나님의 자녀로 삼아주신 것이다. 따라서 성도의 삶의 목적은 하나님을 영화롭게 하며 영원토록 그를 즐거워해야 하는 것이다. 2. 성자 예수 그리스도의 사역(1:7 12) (1) 하나님의 은혜의 풍성함(엡 1:7) 바울은 성도들의 구속이 하나님의 은혜의 풍성함에 따라 이루어졌다고 말한다(엡 1:7). 우리는 하나님의 은혜를 받을만한 자격도 공적도 가지고 있지 않았다. 그러나 하나님께서 무조건적인 호의로 우리를 사랑하셔서 우리를 죄 가운데서 구속해 주신 것이다. \"우리가 아직 죄인 되었을 때에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위하여 죽으심으로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대한 자기의 사랑을 확증하셨느니라\"(롬 5:8). 은혜는 죄인들을 향한 하나님의 무조건적인 호의를 가리킨다. 은혜라는 용어는 바울 서신 가운데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2) 그리스도의 피(엡 1:7) 하나님의 은혜의 풍성함은 성도들을 위해 독생자 그리스도를 저주의 나무 위에서 피흘려 죽게 하심으로 구체화된다. 성도들의 구속을 위해 그리스도의 피가 필요한 것이다. \"피 흘림이 없은즉 사함이 없느니라\"(히 9:22). \"죄의 삯은 사망이라\"(롬 6:23). 따라서 하나님은 \"죄를 알지도 못하신 자로 우리를 대신하여 죄를 삼으시고\"(고후 5:2) 예수 그리스도로 하여금 피를 흘리게 하시사 화목제물로 삼으신 것이다(롬 3:25). \"예수님의 피로 말미암아\"는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대속적인 죽음을 직접적으로 가리킨다. 그리스도는 우리의 자리를 대신해서 우리가 받을 고난을 대신 받으신 것이다. (3) 성도들의 구속(엡 1:7, 8) 바울 사도는 \"그의 피로 말미암아 구속 곧 죄사함을 받았다\"(엡 1:7)라고 말한다. 본문은 구속과 죄사함을 같은 맥락에서 사용하고 있다. 그러므로 구속과 죄사함(용서)의 뜻이 거의 동일하다고 생각할 수 있다. 사실상 성도들의 구원 경험의 차원에서 생각하면 구속과 죄사함은 거의 같은 뜻으로 사용되어진다. 우리가 구속함을 받았다는 말이나 우리가 죄사함을 받았다는 말은 차이가 없다. 그러나 엄밀하게 생각하면 구속과 죄사함은 그 뜻에 있어서 약간의 차이를 가지고 있다. 구속은 죄사함보다 더 넓은 의미를 가지고 있다. 구속의 뜻은 죄사함의 뜻을 포함시킬 수 있으나 죄사함의 뜻이 구속의 뜻을 모두 포함할 수는 없다. 그리스도의 구속은 인간의 구원뿐만 아니라 모든 피조 세계를 새롭게 하는데 의의를 가지고 있는 반면(롬 8:18 23; 골 1:14 17), 죄사함은 오로지 죄인을 의롭다 함, 즉 인간의 구원과만 관련이 있다. (4) 하나님의 뜻의 비밀(엡 1:9) 바울은 하나님께서 \"모든 지혜와 총명으로\"(엡 1:8) 하나님의 뜻의 비밀을 우리에게 알리셨다고 말한다. 지혜와 총명은 거의 비슷한 뜻을 가지고 있으나 근본적으로는 차이가 있다. 지혜는 여러 가지 대상 중에서 바른 것을 택할 수 있는 능력을 뜻한다. 그리고 총명은 지능적인 행위와 관련된 것으로 바른 행위를 할 수 있는 분별력을 가리킨다. 여기서 비밀은 무슨 뜻을 가지고 있는가. 비밀(mystery)이란 용어는 성경에서 중요하게 사용되는 용어이다. 본문의 비밀은 어떤 이단 종파처럼 측근자들에게만 알려주고 다른 사람에게는 알려주지 않는 그런 것이 아니다. 또한 여기서 말하는 비밀은 그 내용이 알쏭달쏭하여 불확실하며 이해할 수 없는 것을 뜻하지도 않는다. 신약에서 말하는 비밀은 인간의 이해를 초윌한다는 뜻에서의 비밀이 아니라, 인간이 외부의 도움을 받지 않고는 발견할 수 없다는 뜻에서의 비밀이다. 썸머즈(Ray Summers)는 \"비밀이란 하나님의 계획 가운데서 신적인 계시의 방법으로 공개될 때까지는 설명될 수 없고 이해될 수 없는 것을 뜻한다\"라고 정의했다. 기독교의 진리는 진리 자체가 이해될 수 없는 그런 진리가 아니다. 기독교의 진리는 타락한 인간이 외부의 도움 없이는 발견할 수 없는 진리이다. 외부의 도움으로 일단 발견되면 그 진리는 이해될 수 있는 것이다. 이 비밀은 그리스도를 통한 구속의 계획을 가리킨다. 한때는 파헤칠 수 없는 하나님의 뜻 가운데 감추어져 있었으나 그리스도 안에서 선택받은 자들에게 명백히 드러난 것이다. (5) 그리스도 안에서의 통일(엡 1:10, 11) 본문의 말씀은 인간의 관점에서보다도 하나님의 관점에서 세상을 바라보는 것과 같다. 우리들이 하늘에 올라가 세상에 관한 하나님의 계획을 바라보는 것과 같다. \"하늘에 있는 것이나 땅에 있는 것이 다 그리스도 안에서 통일되게 하려 하심이라\"(엡 1:10). \"통일되게 한다\"는 말은 한 머리 밑에 모은다는 뜻이 있다. 그리스도는 교회의 머리이시지만 언젠가는 만물이 그가 머리이심을 인정하게 될 것이다. 현재로는 우주 안에 불일치와 무질서가 있지만 때가 차면 이 불일치와 무질서는 종식되고 예수 그리스도가 머리가 되셔서 우리가 고대하는 통일이 이루어질 것이다(골 1:15). (6) 하나님의 영광을 위한 백성(엡 1:12) 하나님의 구원 방법은 그의 뜻과 예정과 목적에 따라 성도들을 구원하신 것이고 구원하신 이유는 성도들로 하여금 그의 영광의 찬송이 되게 하시기 원해서이다(엡 1:6, 12, 14). 궁극적으로 성도가 구원받는 것은 성도의 특권이 아니라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서이다. \"이 구절은 하나님께서 우리들을 그의 기업으로 만드시기 위해 예정하신 궁극적 목적이 무엇인지를 진술하고 있다. 그것은 우리 자신의 특권을 위한 것이 아니요 우리를 통해 하나님의 영광이 표명되도록 하시기 위해서이다.\" 3. 성령 하나님의 사역(1:13, 14) (1) 성도들의 구원을 위한 성령의 사역(엡 1:13) 에베소서 1:13, 14은 성도들의 구원을 위한 성령의 사역이 어떤 것인가를 설명해준다. 에베소서 1:12에서 13절로 넘어오는 사이 두 가지의 전환이 있음을 본다. 첫째 전환은 그리스도의 사역에서 성령의 사역에로의 전환이며 둘째 전환은 \'우리\'에서 \'너희\'로의 전환이다. 첫째 전환은 문맥 자체에서 명백하기 때문에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 그러나 둘째 전환의 \'우리\'와 \'너희\'가 누구를 가리키느냐에 대해서는 약간의 견해 차이가 있다. 가장 널리 알려진 견해가 \'우리\'는 메시야 대망이 그리스도 안에서 성취되었다고 믿는 유대인들을 가리키며, \'너희\'는 그리스도를 믿게 된 이방인들을 가리킨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성령의 사역을 설명하는 이 두 구절 안에 성도의 구원에 관한 성령의 사역과 관련된 여러 가지 용어가 사용되었다. 그 용어들은 \'진리의 말씀\', \'구원의 복음\', \'들음\', \'믿음\', \'약속\', \'인치심\', \'보증\' 그리고 \'구속\' 등이다. 이 용어들은 성도들의 구원 경험의 과거, 현재, 미래를 설명해 주고 있다. 죄인이 어떻게 구원을 받을 수 있는가? 성경은 구원의 유일한 조건이 믿음이라고 말한다. 로마서 10:9, 10은 이를 잘 설명해 주고 있다. \"네가 만일 네 입으로 예수를 주로 시인하며 또 하나님께서 그를 죽은 자 가운데서 살리신 것을 네 마음에 믿으면 구원을 얻으리니 사람이 마음으로 믿어 의에 이르고 입으로 시인하여 구원에 이르느니라.\" 예수님의 죽음과 부활을 마음으로 믿고 입으로 시인하면 구원을 얻게 된다. 그러면 믿음은 어떻게 생기는가? 2천년 전에 유대 땅 갈보리에서 십자가에 달려 죽으신 예수님의 죽음이 내 죄를 위한 죽음이요, 나를 대신한 죽음임을 어떻게 믿으며 그렇게 치욕적인 죽음을 당한 예수가 삼 일만에 살아나셨다는 것을 어떻게 믿을 수 있는가? 내 자의로 그런 사실을 믿을 수 있는가? 성경은 자연인은 그런 사실을 믿을 수 없으며 성령의 도움이 있어야 가능하다고 분명히 한다. 바울은 믿음이 생기는 과정을 친절하게 설명해 주고 있다. \"믿음은 들음에서 나며 들음은 그리스도의 말씀으로 말미암았느니라\"(롬 10:17). 이 말씀을 분석해 보면 믿음이 생기기 위해서는 먼저 그리스도의 말씀이 선포되어야 하고 그 선포를 통해 들음이 있어야 하며 말씀을 들음으로 믿음이 생기게 되는 것이다. 말씀, 들음, 믿음의 순서가 나타난다. 성령은 죄로 죽은 우리의 마음을 살리셔서 믿음을 주신다(고전 12:3). 그리스도의 말씀, 즉 구원의 복음이 선포되면 들음이 있게 되고 그 말씀과 함께 성령이 역사하여 믿음이 생기게 된다. 이처럼 성령은 말씀과 함께 사역한다. 좀더 강하게 표현한다면 성령은 말씀을 떠나서는 사역하시지 않는다고 말할 수 있다. 그 뜻은 성령은 말씀의 내용과 상충되는 일을 결코 하시지 않는다는 말과 통한다. 칼빈(Calvin)은 \"말씀 자체는 성령의 증거에 의해 확증되지 않는 한 우리에게 확실하지 않다\"라고 성령과 말씀이 뗄래야 뗄 수 없는 관계에 있음을 바로 설명한다. 그러면 본문에 나타난 성령의 인치심은 무엇을 뜻하는가? 로이드 존스는 성령의 인침이나 성령의 세례는 성도가 예수 믿어 구원 얻은 후 어떤 특별한 때에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행하신 사역으로, 그 경험은 성도가 느낄 수 있는 경험이라고 말한다. \"우리들은 어떤 이가 성령의 인침 없이도 기독교인이 될 수 있다고 말할 수 있다.\" 이처럼 로이드 존스는 성령의 인침을 성도가 구원받은 후 특별히 경험할 수 있는 사건으로 해석하여 성령의 인침과 중생의 시기를 구별시키고 있다. 그러나 로이드 존스의 설득력 있는 설명에도 불구하고 본문의 성령의 인치심은 성도들이 믿을 때 발생한 것으로 생각하는 것이 타당하다. 즉 성령의 인치심은 성도가 중생할 때 성도의 생애에 발생한 것이다. 죄인이 구원의 복음을 들을 때 성령은 그 마음에 역사 하여 그 사람으로 하여금 예수를 구주로 믿을 수 있게 하고 그 안에 내주하기 시작한다. 그래서 바울은 성도들의 몸이 성령의 전이라고 말한다(고전 3:16; 6:19). 성령이 성도 안에 내주 한다는 사실은 성도가 하나님께 속했음을 내적으로 확증하는 것이다. 마치 가축의 소유주를 표시하기 위해 도장(인)을 치듯이 성령은 내적인 도장을 성도들의 마음에 찍어 하나님의 것으로 구별시키시는 것이다. (2) 구원의 보증이신 성령(엡 1:14) 보증이라는 말은 상행위할 때 사용되었던 용어로서 그 의미는 최초의 분할금, 약속금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상행위를 할 때 완납할 것을 확실히 하기 위해 약속금을 지불한다. 인간의 계약에는 해약의 가능성이 있지만 하나님의 경우는 결코 그런 일이 있을 수 없다. 본문은 성령이 우리의 기업에 보증 즉 약속금이 되셨다고 말한다. 이미 성령의 인치심에서 우리가 받을 기업의 확실함이 나타났지만 바울은 여기서 성령이 우리의 기업에 보증이 된다고 말함으로 성도들의 신분의 확실함을 재 천명한다. 그러면 왜 바울 사도는 성령을 가리켜 우리의 기업에 최초의 분할금 혹은 약속금이라는 말을 사용했을까? 그 이유는 우리의 구원의 특성을 생각하면 잘 이해할 수 있게 된다. 사람이 예수를 믿으면 구원을 얻고 그 순간부터 성령이 그 사람의 마음속에 내재하신다. 그 사람은 온전히 기독교인이요 하나님의 소유가 된다. 그의 영혼뿐만 아니라 몸까지도 하나님의 소유가 된 것이다. 그러나 성도들은 하나님의 섭리로 몸의 구속을 기다리면서 살아가게 되어 있다. 즉 우리들의 몸이 부활체로 변하는 그 때를 기다리면서 사는 것이다. 그 때가 우리의 구원이 모든 면에서 완성되는 때이다. 에베소서 1:14 하반절은 에베소서 1:6, 12과 함께 우리를 구속하신 목적이 무엇인지 명백히 한다. 우리를 구속하신 목적은 \"그의 영광을 찬미하게 하려 하심\"인 것이다. 나가는 말 에베소서 1:3∼14은 성도들의 구원이 삼위일체 하나님의 사역이라는 점이다. 그리고 바울은 에베소서 1:3 6사이에서 하나님 아버지의 사역을 언급하고 그 목적이 \"그의 은혜의 영광을 찬미하게 하려는 것\"이라고 말하고, 에베소서 1:7 12에서는 예수 그리스도의 사역을 언급하고 역시 그 목적이 \"그의 영광의 찬송이 되게 하려는 것\"이라고 말하며, 에베소서 1:13, 14에서 성령 하나님의 사역을 언급하고 그 목적이 \"그의 영광을 찬미하게 하려는 것\"이라고 말한다. 여기서 우리는 성도들의 구원을 위한 삼위일체 하나님의 일체적인 사역과 그 목적을 분명히 알 수 있다. 우리 구원을 위한 위대한 하나님의 구속적 드라마의 목적은 그의 영광을 찬미하게 하려는 것이다. 2. 오늘의 상황과 본문 적용(이승영 목사, 새벽교회) 사람들은 모두 복을 받기를 원한다. 특히 우리 한국 사람들은 복에 대한 집착이 아주 강한 것이 사실이다. 예전에는 거의 모든 가제도구와 일용잡화에는 복이라는 글자를 쓰거나 새겨 넣기도 했다. 수(壽), 부귀(富貴), 강령(康寧), 고종명(考終命), 유호덕(攸好德)을 오복(五福)이라 했다. 물론 이런 세속적인 복들도 우리가 살아가는 데 필요한 것들이다. 그러나 조금만 깊이 생각하면 이런 복들은 우리에게 진정한 행복을 주지 못한다는 것을 알게 된다. 전현직 고관과 거부들이 줄줄이 감옥으로 들어가는 것을 보면 그들의 부귀가 오히려 화(禍)를 자초한 것을 알 수 있다. 새옹지마(塞翁之馬)라는 고사(故事)는 세속적인 축복이 오히려 화가 될 수 있고, 세속적인 화가 때로는 축복이 될 수 있음을 일깨워 주고 있다. 특히 최근의 경제적 상황은 세속적인 축복은 이처럼 일시적이고 상대적인 것임을 실감하게 한다. 따라서 세속적인 축복과는 질적으로 다른 신령한 복에 대한 성서적 이해가 요청된다. 본문 서두에 \"하나님께서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하늘에 속한 모든 신령한 복으로 우리에게 복 주신다\"(엡 1:3)고 하였다. 참된 복은 하나님께서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성령을 통하여 주시는 우리의 온전한 구원이다. 그 구원은 하나님께서 창세 전에 예정과 선택을 통해 계획하시고 그리스도께서 십자가의 대속적인 죽음으로 수행하시고 성령을 통해 우리에게 베푸신 것이다. 따라서 하나님의 사랑과 그리스도의 은혜와 성령의 인도하심을 통해 구원받은 자들만이 참되고 영원한 행복에 참여 할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나님의 선택을 무시하고 그리스도를 통한 구원만을 강조하거나, 그리스도를 따르는 삶만을 주장하여 성령의 역사에 무관심한 신앙인들이 없지 않다. 온전한 신앙은 삼위일체 하나님을 믿는 신앙이다. 삼위일체론을 이성과 논리로서 설명하는 것은 한계가 있지만 삼위일체 하나님의 존재와 구원사역을 믿는 믿음을 통해 믿어지는 것이다. 1) 설교 제목 : 본문의 핵심 내용인 \"삼위일체 하나님의 구원 사역\"이나 본문 서두에 나오는 \"신령한 복\"이라는 내용을 포함하는 제목이나 \"하나님이 주신 복\" 등의 제목이 가능할 것이다 2) 설교의 방향과 목적 : 본문은 서두에서 하나님께서 그리스도 안에서 신실한 자들에게 주시는 하늘의 신령한 복에 관하여 말씀한다. 이 신령한 복이 곧 구원이므로, 구원을 위한 삼위일체 하나님의 사역을 차례로 언급하고 있다. 그러나 삼위일체의 교리는 인간의 이성(존재의 유비)으로 다 파악할 수 없는 신앙의 신비(신앙의 유비)이다. 따라서 믿는 자들이 삼위일체 하나님 안에서 누리는 신령한 복의 내용을 조목조목 본문에 의거하여 설명하는 주제 설교 또는 교리적 설교가 본문을 효과적으로 전달하는 적절한 방식이라 생각된다. 3) 설교 구성 : 삼위일체 하나님을 믿는 자들에게 주어지는 신령한 복을 세 가지로 설명한다. 그리고 삼위일체 하나님을 믿는 것 자체가 우리에게 구원을 가져다주는 신령한 복인 것을 강조한다. 첫째는 하나님 아버지의 택한 자녀가 되는 복이다. 믿는 자들에게 주신 가장 신령한 복은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축복이다. 하나님께서 창세 전에 그리스도 안에서 믿는 자들을 택하여 하나님의 자녀로 삼을 계획을 하셨다. 성부 하나님께서 우리를 택하여 하나님의 자녀로 삼은 까닭이 있다. 그의 자녀된 우리에게 \"모든 신령한 복으로 복 주시기\"(엡 1:3) 위함이다. 부모가 자녀에게 온갖 좋은 것들은 거저 주는 것처럼, 하나님은 영이시므로 그의 사랑하시는 자녀들은 신령한 복을 거저 주시는 것이다. 그래서 우리는 하나님의 신령한 자녀가 되는 것이다. \"우리로 사랑 안에서 거룩하고 흠이 없게 하시기\"(엡 1:4) 위함이다. 자녀가 부모를 닮듯이 하나님의 자녀들은 하나님을 닮아야 한다. 하나님은 거룩하시고 사랑이시므로 하나님의 자녀들은 거룩한 사랑의 사람이 되는 것이다. \"그 기쁘신 뜻\"(엡 1:5)을 위해 우리로 하나님의 자녀들이 되게 하셨다. 자녀는 부모의 기쁨이다. 그러나 어떤 자녀는 부모의 근심이 되기도 한다. 하나님을 기쁘게 하는 자녀가 되기 위해서 탕자처럼 자신의 뜻이나 세상의 풍조에 따라 살지 말고 하나님 아버지의 기뻐하시는 뜻에 따라 살아야 한다. 믿음으로 하나님의 택함 받은 자녀가 되어, 거룩한 사랑의 삶을 살고, 하나님의 선하시고 기뻐하시고 온전한 뜻(롬 12:2)에 따라 사는 것 자체가 믿는 자만이 누리는 신령한 축복인 것이다. 둘째는 성자 하나님의 구속의 은혜를 입은 복이다. 본문은 우리가 그리스도 안에서 그의 은혜의 풍성함에 따라 그의 피로 말미암아 구속 곧 죄사함을 받았다(엡 1:7)고 한다. 그리스도의 보혈의 피로 죄사함을 받는 것은 두 번째의 신령한 복이다. 죄사함을 받은 것이 신령한 축복인 까닭이 있다. 예수의 보혈로 죄사함을 받아 의롭게 되면 화(禍)와 저주로 여겨지던 것도 축복으로 변하게 된다. 반면에 죄는 하나님이 주신 모든 축복을 저주로 만들고 인간에게 무익한 고통과 저주만 주기 때문이다. 하나님은 아담과 하와를 만드시고 그들을 축복하여 \"생육하고 번성하고 땅에 충만하고 모든 것을 다스리고 정복하라\"고 하였다. 그러나 아담과 하와가 하나님의 명령을 거역하고 범죄함으로서 그들에게 주어진 모든 축복은 저주가 된 것이다. 따라서 인간이 죄의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는 진정하고 영속적인 신령한 복을 누릴 수 없다. 죄사함이 축복인 것은 \"그리스도의 은혜의 풍성함에 따라\"(엡 1:7) 죄사함을 받았기 때문이다. 은혜라는 말은 아무런 대가나 보상 없이 공짜로 값없이 준다는 뜻이다. 어거스틴이 말한 것처럼 중독자는 자신의 지혜와 의지와 능력으로 그 중독의 굴레에서 벗어 날 수 없다. 죄에 중독된 인간도 마찮가지이다. 그가 할 수 있는 것을 그의 죄의 중독에서 벗어나게 해줄 사람에게 전적으로 자신을 맡기는 것이다. 예수 그리스도를 믿기만 하면 예수는 값없이 우리를 이 죄의 중독과 굴레에서 우리를 건져내어 주시는 것이므로 이 또한 신령한 복인 것이다. 그리스도는 그의 피로 우리를 구원하사 \"모든 지혜와 총명으로 우리에게 넘치게 하시며\"(엡 1:8), 그를 통해 \"진리의 말씀 곧 구원의 복음을 듣게 하신다.\"(엡 :13). 죄로 말미암아 영원히 죽을 뻔하였던 죄인들이 그리스도의 보혈의 피로 말미암아 영원히 살게 된 다는 것이 구원의 기쁜 소식이다. 이 구원의 복음을 듣고 믿기만 하면 죄사함과 구원의 은혜라는 신령한 복을 누리게 되는 것이다. 성자 하나님이신 그리스도 안에 있는 죄사함 받은 구원의 은혜와 구원의 확신이 바로 믿는 자들이 누리는 신령한 축복이다. 셋째는 성령 하나님이 함께하고 보증하시는 복이다. 성령 하나님은 성부께서 계획하시고 성자께서 성취하신 구원을 각 개인에게 적용시키는 사역을 감당하신다. 따라서 성령의 인치심을 받아 성령 안에서 사는 것은 믿는 자들이 누리는 또 다른 신령한 축복이다. 성령은 하나님의 영이시며 또한 그리스도의 영이시다. 하나님의 택한 자녀가 되고, 그리스도의 구원받은 의인이 되면, 또한 성령 안에 거하는 신령한 성도가 되는 것이다. 성령께서 우리와 함께 하심으로 우리에게 베푸시는 신령한 축복이 있다. 성령으로 인치심을 받는 것이다.(엡 1:13). 성령의 인치심은 성령이 언제 어디서나 무엇을 하든지 변함없이 우리와 함께 하신다는 약속이요 보증이다. 하나님의 영이요 그리스도의 영이신 성령이 우리와 함께 하시는 것이 곧 믿는 자들이 누리는 신령한 복인 것이다. 성령이 우리 기업에 보증이 되시는 것이다(엡 1:14). 누구든지 그리스도의 영이 없으면 그리스도인이 아니며(롬 8:9), 성령이 친히 우리가 하나님의 자녀인 것을 증거 하신다(롬 8:16). 하나님을 아버지라 믿고 예수를 우리의 구주로 고백하게 할 수 있는 것도 성령의 함께 하심으로 가능한 것이다. 성령이 이 모든 우리의 기업(企業) 즉 신령한 축복이 영원히 지속되도록 보증하시는 것이다. 성령은 우리에게 신령한 축복을 베푸신 하나님의 영광을 찬미하게 하신다(엡 1:14). 날마다 성령께서 우리를 이끄시고 인도하시기 때문에 우리가 하나님의 영광을 위하여 살아갈 수 있는 것이다. 날마다 일마다 성령이 우리와 함께 하시는 것 자체가 모든 믿는 자들이 누리는 신령한 복이 아닐 수 없다. 그러므로 삼위일체 하나님을 믿는 것 자체가 절대적이고 영속적인 가장 신령한 복인 것이다. 그리고 이러한 신령한 복을 주신 까닭은 우리로 모든 삶을 통해 하나님께 영광과 찬미를 돌리게 하기 위함이다.
삼위일체 하나님의 구원 사역/엡1:3-14
삼위일체 하나님의 구원 사역/엡1:3-14 2004-12-27 16:45:01 read : 254 I. 본문의 상황과 내용 바울은 성도들의 구원이 삼위일체 하나님의 사역임을 명백히 한다. 에베소서 1:3 6에서는 하나님 아버지께서 성도들의 구원을 위해 무슨 사역을 하셨는지 설명하고, 에베소서 1:7 12에서는 예수 그리스도가 어떤 사역으로 성도들의 구원을 성취하셨는지 설명한다. 그리고 에베소서 1:13, 14은 성도들의 구원에 관한 성령 하나님의 사역을 잘 설명해 주고 있다 1. 성부 하나님의 사역(1:3 6) (1) 하늘에 속한 신령한 복(엡 1:3) 바울 사도는 서언에 이어 하나님의 위대한 계획을 설명한다. 헬라어 원본에 나타난 처음 열두 절(엡 1:3 14)은 하나의 복문으로 되어있다. 바울이 이 말씀을 쓸 때는 펜에 잉크를 다시 묻히지도 않았고 숨을 내쉬지도 않은 채 하나님의 그 크신 은혜로운 계획에 압도되어 단숨에 기록한 것처럼 생각된다. 전체 문단이 성도들에게 복을 주시는 하나님께 대한 찬양으로 가득차 있다. 바울은 제일 먼저 \"찬송하리로다\"(엡 1:3)로 시작한다. 이 사실은 바울 사도의 마음의 상태가 그리스도로 가득차 있음을 증거 해준다. 하나님은 인간의 찬송을 받아 마땅한 분이시다. \"찬송하리로다\"( )라는 말은 신약에서 하나님에 대해서만 사용된 용어이다(눅 1:68 참조). 하나님은 창조자로서 찬송을 받으시고(롬 1:25), 주 예수의 아버지로서 찬송을 받으신다(고후 11:31). \"찬송하리로다\"라는 용어는 인간이나 다른 피조물에 대해서는 사용되지 않았다. 본문은 무한하신 하나님이 유한한 인간 경험의 영역에 들어오셔서 그리스도의 구속적 사역으로 인해 인간에게 신령한 복을 부어 주신 사실을 찬양하는 것이다. 이제 성도들을 위해 예비하신 하늘에 속한 모든 신령한 복이 어떻게 마련되었으며 또 어떤 복들인지를 생각해 보기로 하자. 신령한 복은 \"그리스도 안에서\"만 얻을 수 있다. 그리스도 밖에서는 신령한 복을 누릴 수 없다. 본문의 복은 특별한 복이요 신자만이 누릴 수 있는 복이다. 그러므로 \"그리스도 안에서\"라고 한정시켜 준 것이다. 그리스도는 처음과 마지막이요 알파와 오메가이다. 오직 그리스도를 통해서만 신령한 복이 임할 수 있다. (2) 그리스도 안에서의 선택(엡 1:4) 하늘에 속한 모든 신령한 복은 그리스도 안에서만 얻을 수 있다. 그리스도 밖에서는 신령한 복을 찾을 수가 없다. 바울 사도는 이 사실을 설명하면서 이 복은 성도들이 예수를 믿는데서 시작하지 않고 창세 전에 우리를 선택하신 하나님 아버지의 사역에서부터 시작한다고 말한다. 인간의 사역이 먼저가 아니요 하나님의 사역이 먼저이다.바울은 하나님이 \"창세 전에 그리스도 안에서 우리를 택하셨다\"고 말한다. 이 말씀은 우리에게 하나님의 선택의 원리를 제공해 준다. 하나님은 그의 자유로운 결정에 의해 그의 호의를 선택받은 자들에게 주셨다. 선택받은 자들에 대한 하나님의 사랑은 세상의 어떤 상황에 매여있지 않다. \"창세 전에\"란 표현은 시간적인 의미도 내포하고 있지만 또한 하나님의 선택이 하나님의 본성에 깊이 뿌리 내리고 있음을 함축하고 있다. 바울은 본 구절을 통해 하나님의 선택의 오묘함을 설명하고 또한 하나님의 선택이 먼저 있었기 때문에 우리들이 신령한 복을 누릴 수 있음을 명백히 한다. 본 구절은 기독교의 선택 교리에 대하여 잘 설명해 주고 있다. 하나님은 성도들을 택하시되 세상이 창조되기 전에 선택하신다. 하나님의 선택은 무조건적인 선택이다. 하나님은 인간의 공로에 의존하지 않고 아무런 조건 없이 우리를 선택해 주셨다(롬 9:11). (3) 하나님이 우리를 선택한 이유(엡 1:5, 6) 바울은 하나님이 우리를 택하신 이유를 \"우리로 사랑 안에서 그 앞에 거룩하고 흠이 없게 하시려고(4절하반절)\"라고 설명한다. 먼저 이 구절의 중요한 용어들을 생각해 보자. 본문의 \"거룩하고 흠이 없게\"의 구절에서 \"거룩\"은 내적 순결의 상태를 묘사하고 \"흠이 없게\"는 순결의 외적 조건을 뜻한다. 그러므로 \"거룩하고 흠이 없게\"는 내적으로, 외적으로 완전한 순결을 뜻한다. 바울은 그리스도의 교회를 향한 궁극적 목적이 \"티나 주름잡힌 것이나 이런 것들이 없이 거룩하고 흠이 없게 하려 하심\"(엡 5:27)이라고 본서의 다른 곳에서 설명한다. 교회는 순결할 뿐만 아니라 흠이 없어야 한다. 그렇다면 하나님의 선택의 목적이 우리들의 거룩에 있는가? 인간이 거룩하게만 되면 하나님의 목적이 모두 성취되는가? 그것은 그렇지 않다. 하나님이 우리를 선택하신 것은 하나님 자신의 영광을 위한 것이다. 인간의 거룩이나 흠 없는 것과 같은 덕목들은 선택에서 오는 열매로 나타나는 것이다. 칼빈(Calvin)은 하나님의 영광이 최고의 목적이요 우리의 성화는 그 목적에 따른 부수적인 것이라고 잘 말했다. 바울은 하나님의 사역을 마무리짓는 에베소서 1:6 하반절에 \"그의 은혜의 영광을 찬미하게 하려는 것이라\"고 하나님의 영광이 우리를 선택하신 궁극적 목적임 을 잘 설명해 주고 있다. (4) 하나님의 예정(엡 1:5) 바울은 에베소서 1:5에서도 계속해서 하나님의 우리를 향한 계획을 설명한다. 하나님은 그 기쁘신 뜻대로 우리를 예정하신 것이다. 바울은 에베소서 1:4에서 \'선택\'이라는 용어를 사용하고 에베소서 1:5에서는 \'예정\'이라는 용어를 사용한다. 예정은 미리 결정하여 미리 선포한다는 뜻이 있다. 바울 사도는 예정이란 용어를 사용하여 하나님의 궁극적 계획 자체를 말씀하고 있다. 예정은 하나님의 계획 자체에 강조를 둔 용어이다. 그러나 선택은 하나님의 계획을 수행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하나님께서 사용한 방법이나 수단을 강조하는 용어이다. 예정과 선택이 다른 것은 예정은 하나님의 궁극적 목적, 즉 하나님의 계획을 강조하는 반면, 선택은 그 계획을 실행시키는 방법을 강조하는 점에 있다. (5) 하나님의 자녀로 수양(엡 1:5) 본문의 \"자기의 아들들이 되게 하셨다\"는 말은 하나님이 성도들을 수양(收養)했다는 뜻이다. 수양(adoption)이란 말은 신약저자 중 바울만이 사용했다(롬 8:15, 23; 9:4; 갈 4:5; 엡 1:5). 수양이란 말은 유대인들에게는 익숙하지 않은 단어이며 로마인들이 흔히 사용한 말이다. 바울은 로마 시민으로서 이 용어에 익숙했기 때문에 이 용어를 사용했다. 로마의 법에 의하면 수양된 사람은 수양한 사람의 이름을 사용하며 그 재산을 상속받을 수 있게 된다. 수양된 순간부터 절대적인 법적 권한을 얻게 되는 것이다. 수양된 자는 양아버지의 권한과 특권을 소유하게 된다. 수양 받은 자가 누리는 축복과 위치는 그에게 무슨 권한이 있어서가 아니라 순전히 은혜로 말미암아 된 것이다k 바울 사도는 이 용어를 통해 신자들의 입장을 잘 설명해 주고 있다. 신자들은 하나님의 자녀로 수양됨으로 하나님의 아들로서의 특권을 누리게 되는 것이다. (6) 성도의 목적(엡 1:6) 바울 사도는 하나님께서 우리를 예정하시고 그리스도 안에서 선택하심으로 우리에게 하늘의 신령한 복을 주시고 하나님의 자녀로 삼아주신 것은 성도들로 하여금 하나님의 \"은혜의 영광을 찬미하게 하려는 것이라\"(엡 1:6)고 말한다. 죄로 인해 죽을 수밖에 없는 인간은 하나님의 신령한 것을 원할 수가 없었다. 그런데 하나님께서 그의 은혜와 자비를 통해 죄인을 구속하셔서 하나님의 자녀로 삼아주신 것이다. 따라서 성도의 삶의 목적은 하나님을 영화롭게 하며 영원토록 그를 즐거워해야 하는 것이다. 2. 성자 예수 그리스도의 사역(1:7 12) (1) 하나님의 은혜의 풍성함(엡 1:7) 바울은 성도들의 구속이 하나님의 은혜의 풍성함에 따라 이루어졌다고 말한다(엡 1:7). 우리는 하나님의 은혜를 받을만한 자격도 공적도 가지고 있지 않았다. 그러나 하나님께서 무조건적인 호의로 우리를 사랑하셔서 우리를 죄 가운데서 구속해 주신 것이다. \"우리가 아직 죄인 되었을 때에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위하여 죽으심으로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대한 자기의 사랑을 확증하셨느니라\"(롬 5:8). 은혜는 죄인들을 향한 하나님의 무조건적인 호의를 가리킨다. 은혜라는 용어는 바울 서신 가운데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2) 그리스도의 피(엡 1:7) 하나님의 은혜의 풍성함은 성도들을 위해 독생자 그리스도를 저주의 나무 위에서 피흘려 죽게 하심으로 구체화된다. 성도들의 구속을 위해 그리스도의 피가 필요한 것이다. \"피 흘림이 없은즉 사함이 없느니라\"(히 9:22). \"죄의 삯은 사망이라\"(롬 6:23). 따라서 하나님은 \"죄를 알지도 못하신 자로 우리를 대신하여 죄를 삼으시고\"(고후 5:2) 예수 그리스도로 하여금 피를 흘리게 하시사 화목제물로 삼으신 것이다(롬 3:25). \"예수님의 피로 말미암아\"는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대속적인 죽음을 직접적으로 가리킨다. 그리스도는 우리의 자리를 대신해서 우리가 받을 고난을 대신 받으신 것이다. (3) 성도들의 구속(엡 1:7, 8) 바울 사도는 \"그의 피로 말미암아 구속 곧 죄사함을 받았다\"(엡 1:7)라고 말한다. 본문은 구속과 죄사함을 같은 맥락에서 사용하고 있다. 그러므로 구속과 죄사함(용서)의 뜻이 거의 동일하다고 생각할 수 있다. 사실상 성도들의 구원 경험의 차원에서 생각하면 구속과 죄사함은 거의 같은 뜻으로 사용되어진다. 우리가 구속함을 받았다는 말이나 우리가 죄사함을 받았다는 말은 차이가 없다. 그러나 엄밀하게 생각하면 구속과 죄사함은 그 뜻에 있어서 약간의 차이를 가지고 있다. 구속은 죄사함보다 더 넓은 의미를 가지고 있다. 구속의 뜻은 죄사함의 뜻을 포함시킬 수 있으나 죄사함의 뜻이 구속의 뜻을 모두 포함할 수는 없다. 그리스도의 구속은 인간의 구원뿐만 아니라 모든 피조 세계를 새롭게 하는데 의의를 가지고 있는 반면(롬 8:18 23; 골 1:14 17), 죄사함은 오로지 죄인을 의롭다 함, 즉 인간의 구원과만 관련이 있다. (4) 하나님의 뜻의 비밀(엡 1:9) 바울은 하나님께서 \"모든 지혜와 총명으로\"(엡 1:8) 하나님의 뜻의 비밀을 우리에게 알리셨다고 말한다. 지혜와 총명은 거의 비슷한 뜻을 가지고 있으나 근본적으로는 차이가 있다. 지혜는 여러 가지 대상 중에서 바른 것을 택할 수 있는 능력을 뜻한다. 그리고 총명은 지능적인 행위와 관련된 것으로 바른 행위를 할 수 있는 분별력을 가리킨다. 여기서 비밀은 무슨 뜻을 가지고 있는가. 비밀(mystery)이란 용어는 성경에서 중요하게 사용되는 용어이다. 본문의 비밀은 어떤 이단 종파처럼 측근자들에게만 알려주고 다른 사람에게는 알려주지 않는 그런 것이 아니다. 또한 여기서 말하는 비밀은 그 내용이 알쏭달쏭하여 불확실하며 이해할 수 없는 것을 뜻하지도 않는다. 신약에서 말하는 비밀은 인간의 이해를 초윌한다는 뜻에서의 비밀이 아니라, 인간이 외부의 도움을 받지 않고는 발견할 수 없다는 뜻에서의 비밀이다. 썸머즈(Ray Summers)는 \"비밀이란 하나님의 계획 가운데서 신적인 계시의 방법으로 공개될 때까지는 설명될 수 없고 이해될 수 없는 것을 뜻한다\"라고 정의했다. 기독교의 진리는 진리 자체가 이해될 수 없는 그런 진리가 아니다. 기독교의 진리는 타락한 인간이 외부의 도움 없이는 발견할 수 없는 진리이다. 외부의 도움으로 일단 발견되면 그 진리는 이해될 수 있는 것이다. 이 비밀은 그리스도를 통한 구속의 계획을 가리킨다. 한때는 파헤칠 수 없는 하나님의 뜻 가운데 감추어져 있었으나 그리스도 안에서 선택받은 자들에게 명백히 드러난 것이다. (5) 그리스도 안에서의 통일(엡 1:10, 11) 본문의 말씀은 인간의 관점에서보다도 하나님의 관점에서 세상을 바라보는 것과 같다. 우리들이 하늘에 올라가 세상에 관한 하나님의 계획을 바라보는 것과 같다. \"하늘에 있는 것이나 땅에 있는 것이 다 그리스도 안에서 통일되게 하려 하심이라\"(엡 1:10). \"통일되게 한다\"는 말은 한 머리 밑에 모은다는 뜻이 있다. 그리스도는 교회의 머리이시지만 언젠가는 만물이 그가 머리이심을 인정하게 될 것이다. 현재로는 우주 안에 불일치와 무질서가 있지만 때가 차면 이 불일치와 무질서는 종식되고 예수 그리스도가 머리가 되셔서 우리가 고대하는 통일이 이루어질 것이다(골 1:15). (6) 하나님의 영광을 위한 백성(엡 1:12) 하나님의 구원 방법은 그의 뜻과 예정과 목적에 따라 성도들을 구원하신 것이고 구원하신 이유는 성도들로 하여금 그의 영광의 찬송이 되게 하시기 원해서이다(엡 1:6, 12, 14). 궁극적으로 성도가 구원받는 것은 성도의 특권이 아니라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서이다. \"이 구절은 하나님께서 우리들을 그의 기업으로 만드시기 위해 예정하신 궁극적 목적이 무엇인지를 진술하고 있다. 그것은 우리 자신의 특권을 위한 것이 아니요 우리를 통해 하나님의 영광이 표명되도록 하시기 위해서이다.\" 3. 성령 하나님의 사역(1:13, 14) (1) 성도들의 구원을 위한 성령의 사역(엡 1:13) 에베소서 1:13, 14은 성도들의 구원을 위한 성령의 사역이 어떤 것인가를 설명해준다. 에베소서 1:12에서 13절로 넘어오는 사이 두 가지의 전환이 있음을 본다. 첫째 전환은 그리스도의 사역에서 성령의 사역에로의 전환이며 둘째 전환은 \'우리\'에서 \'너희\'로의 전환이다. 첫째 전환은 문맥 자체에서 명백하기 때문에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 그러나 둘째 전환의 \'우리\'와 \'너희\'가 누구를 가리키느냐에 대해서는 약간의 견해 차이가 있다. 가장 널리 알려진 견해가 \'우리\'는 메시야 대망이 그리스도 안에서 성취되었다고 믿는 유대인들을 가리키며, \'너희\'는 그리스도를 믿게 된 이방인들을 가리킨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성령의 사역을 설명하는 이 두 구절 안에 성도의 구원에 관한 성령의 사역과 관련된 여러 가지 용어가 사용되었다. 그 용어들은 \'진리의 말씀\', \'구원의 복음\', \'들음\', \'믿음\', \'약속\', \'인치심\', \'보증\' 그리고 \'구속\' 등이다. 이 용어들은 성도들의 구원 경험의 과거, 현재, 미래를 설명해 주고 있다. 죄인이 어떻게 구원을 받을 수 있는가? 성경은 구원의 유일한 조건이 믿음이라고 말한다. 로마서 10:9, 10은 이를 잘 설명해 주고 있다. \"네가 만일 네 입으로 예수를 주로 시인하며 또 하나님께서 그를 죽은 자 가운데서 살리신 것을 네 마음에 믿으면 구원을 얻으리니 사람이 마음으로 믿어 의에 이르고 입으로 시인하여 구원에 이르느니라.\" 예수님의 죽음과 부활을 마음으로 믿고 입으로 시인하면 구원을 얻게 된다. 그러면 믿음은 어떻게 생기는가? 2천년 전에 유대 땅 갈보리에서 십자가에 달려 죽으신 예수님의 죽음이 내 죄를 위한 죽음이요, 나를 대신한 죽음임을 어떻게 믿으며 그렇게 치욕적인 죽음을 당한 예수가 삼 일만에 살아나셨다는 것을 어떻게 믿을 수 있는가? 내 자의로 그런 사실을 믿을 수 있는가? 성경은 자연인은 그런 사실을 믿을 수 없으며 성령의 도움이 있어야 가능하다고 분명히 한다. 바울은 믿음이 생기는 과정을 친절하게 설명해 주고 있다. \"믿음은 들음에서 나며 들음은 그리스도의 말씀으로 말미암았느니라\"(롬 10:17). 이 말씀을 분석해 보면 믿음이 생기기 위해서는 먼저 그리스도의 말씀이 선포되어야 하고 그 선포를 통해 들음이 있어야 하며 말씀을 들음으로 믿음이 생기게 되는 것이다. 말씀, 들음, 믿음의 순서가 나타난다. 성령은 죄로 죽은 우리의 마음을 살리셔서 믿음을 주신다(고전 12:3). 그리스도의 말씀, 즉 구원의 복음이 선포되면 들음이 있게 되고 그 말씀과 함께 성령이 역사하여 믿음이 생기게 된다. 이처럼 성령은 말씀과 함께 사역한다. 좀더 강하게 표현한다면 성령은 말씀을 떠나서는 사역하시지 않는다고 말할 수 있다. 그 뜻은 성령은 말씀의 내용과 상충되는 일을 결코 하시지 않는다는 말과 통한다. 칼빈(Calvin)은 \"말씀 자체는 성령의 증거에 의해 확증되지 않는 한 우리에게 확실하지 않다\"라고 성령과 말씀이 뗄래야 뗄 수 없는 관계에 있음을 바로 설명한다. 그러면 본문에 나타난 성령의 인치심은 무엇을 뜻하는가? 로이드 존스는 성령의 인침이나 성령의 세례는 성도가 예수 믿어 구원 얻은 후 어떤 특별한 때에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행하신 사역으로, 그 경험은 성도가 느낄 수 있는 경험이라고 말한다. \"우리들은 어떤 이가 성령의 인침 없이도 기독교인이 될 수 있다고 말할 수 있다.\" 이처럼 로이드 존스는 성령의 인침을 성도가 구원받은 후 특별히 경험할 수 있는 사건으로 해석하여 성령의 인침과 중생의 시기를 구별시키고 있다. 그러나 로이드 존스의 설득력 있는 설명에도 불구하고 본문의 성령의 인치심은 성도들이 믿을 때 발생한 것으로 생각하는 것이 타당하다. 즉 성령의 인치심은 성도가 중생할 때 성도의 생애에 발생한 것이다. 죄인이 구원의 복음을 들을 때 성령은 그 마음에 역사 하여 그 사람으로 하여금 예수를 구주로 믿을 수 있게 하고 그 안에 내주하기 시작한다. 그래서 바울은 성도들의 몸이 성령의 전이라고 말한다(고전 3:16; 6:19). 성령이 성도 안에 내주 한다는 사실은 성도가 하나님께 속했음을 내적으로 확증하는 것이다. 마치 가축의 소유주를 표시하기 위해 도장(인)을 치듯이 성령은 내적인 도장을 성도들의 마음에 찍어 하나님의 것으로 구별시키시는 것이다. (2) 구원의 보증이신 성령(엡 1:14) 보증이라는 말은 상행위할 때 사용되었던 용어로서 그 의미는 최초의 분할금, 약속금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상행위를 할 때 완납할 것을 확실히 하기 위해 약속금을 지불한다. 인간의 계약에는 해약의 가능성이 있지만 하나님의 경우는 결코 그런 일이 있을 수 없다. 본문은 성령이 우리의 기업에 보증 즉 약속금이 되셨다고 말한다. 이미 성령의 인치심에서 우리가 받을 기업의 확실함이 나타났지만 바울은 여기서 성령이 우리의 기업에 보증이 된다고 말함으로 성도들의 신분의 확실함을 재 천명한다. 그러면 왜 바울 사도는 성령을 가리켜 우리의 기업에 최초의 분할금 혹은 약속금이라는 말을 사용했을까? 그 이유는 우리의 구원의 특성을 생각하면 잘 이해할 수 있게 된다. 사람이 예수를 믿으면 구원을 얻고 그 순간부터 성령이 그 사람의 마음속에 내재하신다. 그 사람은 온전히 기독교인이요 하나님의 소유가 된다. 그의 영혼뿐만 아니라 몸까지도 하나님의 소유가 된 것이다. 그러나 성도들은 하나님의 섭리로 몸의 구속을 기다리면서 살아가게 되어 있다. 즉 우리들의 몸이 부활체로 변하는 그 때를 기다리면서 사는 것이다. 그 때가 우리의 구원이 모든 면에서 완성되는 때이다. 에베소서 1:14 하반절은 에베소서 1:6, 12과 함께 우리를 구속하신 목적이 무엇인지 명백히 한다. 우리를 구속하신 목적은 \"그의 영광을 찬미하게 하려 하심\"인 것이다. 나가는 말 에베소서 1:3∼14은 성도들의 구원이 삼위일체 하나님의 사역이라는 점이다. 그리고 바울은 에베소서 1:3 6사이에서 하나님 아버지의 사역을 언급하고 그 목적이 \"그의 은혜의 영광을 찬미하게 하려는 것\"이라고 말하고, 에베소서 1:7 12에서는 예수 그리스도의 사역을 언급하고 역시 그 목적이 \"그의 영광의 찬송이 되게 하려는 것\"이라고 말하며, 에베소서 1:13, 14에서 성령 하나님의 사역을 언급하고 그 목적이 \"그의 영광을 찬미하게 하려는 것\"이라고 말한다. 여기서 우리는 성도들의 구원을 위한 삼위일체 하나님의 일체적인 사역과 그 목적을 분명히 알 수 있다. 우리 구원을 위한 위대한 하나님의 구속적 드라마의 목적은 그의 영광을 찬미하게 하려는 것이다. 2. 오늘의 상황과 본문 적용(이승영 목사, 새벽교회) 사람들은 모두 복을 받기를 원한다. 특히 우리 한국 사람들은 복에 대한 집착이 아주 강한 것이 사실이다. 예전에는 거의 모든 가제도구와 일용잡화에는 복이라는 글자를 쓰거나 새겨 넣기도 했다. 수(壽), 부귀(富貴), 강령(康寧), 고종명(考終命), 유호덕(攸好德)을 오복(五福)이라 했다. 물론 이런 세속적인 복들도 우리가 살아가는 데 필요한 것들이다. 그러나 조금만 깊이 생각하면 이런 복들은 우리에게 진정한 행복을 주지 못한다는 것을 알게 된다. 전현직 고관과 거부들이 줄줄이 감옥으로 들어가는 것을 보면 그들의 부귀가 오히려 화(禍)를 자초한 것을 알 수 있다. 새옹지마(塞翁之馬)라는 고사(故事)는 세속적인 축복이 오히려 화가 될 수 있고, 세속적인 화가 때로는 축복이 될 수 있음을 일깨워 주고 있다. 특히 최근의 경제적 상황은 세속적인 축복은 이처럼 일시적이고 상대적인 것임을 실감하게 한다. 따라서 세속적인 축복과는 질적으로 다른 신령한 복에 대한 성서적 이해가 요청된다. 본문 서두에 \"하나님께서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하늘에 속한 모든 신령한 복으로 우리에게 복 주신다\"(엡 1:3)고 하였다. 참된 복은 하나님께서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성령을 통하여 주시는 우리의 온전한 구원이다. 그 구원은 하나님께서 창세 전에 예정과 선택을 통해 계획하시고 그리스도께서 십자가의 대속적인 죽음으로 수행하시고 성령을 통해 우리에게 베푸신 것이다. 따라서 하나님의 사랑과 그리스도의 은혜와 성령의 인도하심을 통해 구원받은 자들만이 참되고 영원한 행복에 참여 할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나님의 선택을 무시하고 그리스도를 통한 구원만을 강조하거나, 그리스도를 따르는 삶만을 주장하여 성령의 역사에 무관심한 신앙인들이 없지 않다. 온전한 신앙은 삼위일체 하나님을 믿는 신앙이다. 삼위일체론을 이성과 논리로서 설명하는 것은 한계가 있지만 삼위일체 하나님의 존재와 구원사역을 믿는 믿음을 통해 믿어지는 것이다. 1) 설교 제목 : 본문의 핵심 내용인 \"삼위일체 하나님의 구원 사역\"이나 본문 서두에 나오는 \"신령한 복\"이라는 내용을 포함하는 제목이나 \"하나님이 주신 복\" 등의 제목이 가능할 것이다 2) 설교의 방향과 목적 : 본문은 서두에서 하나님께서 그리스도 안에서 신실한 자들에게 주시는 하늘의 신령한 복에 관하여 말씀한다. 이 신령한 복이 곧 구원이므로, 구원을 위한 삼위일체 하나님의 사역을 차례로 언급하고 있다. 그러나 삼위일체의 교리는 인간의 이성(존재의 유비)으로 다 파악할 수 없는 신앙의 신비(신앙의 유비)이다. 따라서 믿는 자들이 삼위일체 하나님 안에서 누리는 신령한 복의 내용을 조목조목 본문에 의거하여 설명하는 주제 설교 또는 교리적 설교가 본문을 효과적으로 전달하는 적절한 방식이라 생각된다. 3) 설교 구성 : 삼위일체 하나님을 믿는 자들에게 주어지는 신령한 복을 세 가지로 설명한다. 그리고 삼위일체 하나님을 믿는 것 자체가 우리에게 구원을 가져다주는 신령한 복인 것을 강조한다. 첫째는 하나님 아버지의 택한 자녀가 되는 복이다. 믿는 자들에게 주신 가장 신령한 복은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축복이다. 하나님께서 창세 전에 그리스도 안에서 믿는 자들을 택하여 하나님의 자녀로 삼을 계획을 하셨다. 성부 하나님께서 우리를 택하여 하나님의 자녀로 삼은 까닭이 있다. 그의 자녀된 우리에게 \"모든 신령한 복으로 복 주시기\"(엡 1:3) 위함이다. 부모가 자녀에게 온갖 좋은 것들은 거저 주는 것처럼, 하나님은 영이시므로 그의 사랑하시는 자녀들은 신령한 복을 거저 주시는 것이다. 그래서 우리는 하나님의 신령한 자녀가 되는 것이다. \"우리로 사랑 안에서 거룩하고 흠이 없게 하시기\"(엡 1:4) 위함이다. 자녀가 부모를 닮듯이 하나님의 자녀들은 하나님을 닮아야 한다. 하나님은 거룩하시고 사랑이시므로 하나님의 자녀들은 거룩한 사랑의 사람이 되는 것이다. \"그 기쁘신 뜻\"(엡 1:5)을 위해 우리로 하나님의 자녀들이 되게 하셨다. 자녀는 부모의 기쁨이다. 그러나 어떤 자녀는 부모의 근심이 되기도 한다. 하나님을 기쁘게 하는 자녀가 되기 위해서 탕자처럼 자신의 뜻이나 세상의 풍조에 따라 살지 말고 하나님 아버지의 기뻐하시는 뜻에 따라 살아야 한다. 믿음으로 하나님의 택함 받은 자녀가 되어, 거룩한 사랑의 삶을 살고, 하나님의 선하시고 기뻐하시고 온전한 뜻(롬 12:2)에 따라 사는 것 자체가 믿는 자만이 누리는 신령한 축복인 것이다. 둘째는 성자 하나님의 구속의 은혜를 입은 복이다. 본문은 우리가 그리스도 안에서 그의 은혜의 풍성함에 따라 그의 피로 말미암아 구속 곧 죄사함을 받았다(엡 1:7)고 한다. 그리스도의 보혈의 피로 죄사함을 받는 것은 두 번째의 신령한 복이다. 죄사함을 받은 것이 신령한 축복인 까닭이 있다. 예수의 보혈로 죄사함을 받아 의롭게 되면 화(禍)와 저주로 여겨지던 것도 축복으로 변하게 된다. 반면에 죄는 하나님이 주신 모든 축복을 저주로 만들고 인간에게 무익한 고통과 저주만 주기 때문이다. 하나님은 아담과 하와를 만드시고 그들을 축복하여 \"생육하고 번성하고 땅에 충만하고 모든 것을 다스리고 정복하라\"고 하였다. 그러나 아담과 하와가 하나님의 명령을 거역하고 범죄함으로서 그들에게 주어진 모든 축복은 저주가 된 것이다. 따라서 인간이 죄의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는 진정하고 영속적인 신령한 복을 누릴 수 없다. 죄사함이 축복인 것은 \"그리스도의 은혜의 풍성함에 따라\"(엡 1:7) 죄사함을 받았기 때문이다. 은혜라는 말은 아무런 대가나 보상 없이 공짜로 값없이 준다는 뜻이다. 어거스틴이 말한 것처럼 중독자는 자신의 지혜와 의지와 능력으로 그 중독의 굴레에서 벗어 날 수 없다. 죄에 중독된 인간도 마찮가지이다. 그가 할 수 있는 것을 그의 죄의 중독에서 벗어나게 해줄 사람에게 전적으로 자신을 맡기는 것이다. 예수 그리스도를 믿기만 하면 예수는 값없이 우리를 이 죄의 중독과 굴레에서 우리를 건져내어 주시는 것이므로 이 또한 신령한 복인 것이다. 그리스도는 그의 피로 우리를 구원하사 \"모든 지혜와 총명으로 우리에게 넘치게 하시며\"(엡 1:8), 그를 통해 \"진리의 말씀 곧 구원의 복음을 듣게 하신다.\"(엡 :13). 죄로 말미암아 영원히 죽을 뻔하였던 죄인들이 그리스도의 보혈의 피로 말미암아 영원히 살게 된 다는 것이 구원의 기쁜 소식이다. 이 구원의 복음을 듣고 믿기만 하면 죄사함과 구원의 은혜라는 신령한 복을 누리게 되는 것이다. 성자 하나님이신 그리스도 안에 있는 죄사함 받은 구원의 은혜와 구원의 확신이 바로 믿는 자들이 누리는 신령한 축복이다. 셋째는 성령 하나님이 함께하고 보증하시는 복이다. 성령 하나님은 성부께서 계획하시고 성자께서 성취하신 구원을 각 개인에게 적용시키는 사역을 감당하신다. 따라서 성령의 인치심을 받아 성령 안에서 사는 것은 믿는 자들이 누리는 또 다른 신령한 축복이다. 성령은 하나님의 영이시며 또한 그리스도의 영이시다. 하나님의 택한 자녀가 되고, 그리스도의 구원받은 의인이 되면, 또한 성령 안에 거하는 신령한 성도가 되는 것이다. 성령께서 우리와 함께 하심으로 우리에게 베푸시는 신령한 축복이 있다. 성령으로 인치심을 받는 것이다.(엡 1:13). 성령의 인치심은 성령이 언제 어디서나 무엇을 하든지 변함없이 우리와 함께 하신다는 약속이요 보증이다. 하나님의 영이요 그리스도의 영이신 성령이 우리와 함께 하시는 것이 곧 믿는 자들이 누리는 신령한 복인 것이다. 성령이 우리 기업에 보증이 되시는 것이다(엡 1:14). 누구든지 그리스도의 영이 없으면 그리스도인이 아니며(롬 8:9), 성령이 친히 우리가 하나님의 자녀인 것을 증거 하신다(롬 8:16). 하나님을 아버지라 믿고 예수를 우리의 구주로 고백하게 할 수 있는 것도 성령의 함께 하심으로 가능한 것이다. 성령이 이 모든 우리의 기업(企業) 즉 신령한 축복이 영원히 지속되도록 보증하시는 것이다. 성령은 우리에게 신령한 축복을 베푸신 하나님의 영광을 찬미하게 하신다(엡 1:14). 날마다 성령께서 우리를 이끄시고 인도하시기 때문에 우리가 하나님의 영광을 위하여 살아갈 수 있는 것이다. 날마다 일마다 성령이 우리와 함께 하시는 것 자체가 모든 믿는 자들이 누리는 신령한 복이 아닐 수 없다. 그러므로 삼위일체 하나님을 믿는 것 자체가 절대적이고 영속적인 가장 신령한 복인 것이다. 그리고 이러한 신령한 복을 주신 까닭은 우리로 모든 삶을 통해 하나님께 영광과 찬미를 돌리게 하기 위함이다.
삼위일체 하나님의 역사/ 사11:1-5, 롬8:31-39/ 2002-07-26
삼위일체 하나님의 역사 사11:1-5 우리가 믿는 하나님은 성부 성자 성령 삼위가 일체를 이루어 역사하시는 분입니다. 우리가 ‘여호와의 증인’을 이단으로 규정하는 까닭은 이것을 부정하기 때문입니다. 저들은 성자 예수 그리스도를 하나님으로 인정하지를 않습니다. 이슬람교와 함께 이들을 일신론자(一神論者)라고 부릅니다. 기독교는 일신론이 아닙니다. 한 하나님이면서 세 인격을 가지고 상호 관계 속에서 역사하시는 삼위 하나님을 믿습니다. 성부와 성자와 성령께서 하나이신 것은 성부가 성자가 되고 성자가 성령이 되고 성령이 성부가 되기 때문에 한 하나님이 아니고(이와 같은 이론은 양태론 이단이다) , 성부가 성자 안에 거하시고 성자가 성부 안에 거하시고 성부와 성자가 성령 안에 거하시기 때문에 삼위 하나님께서 하나가 되십니다. 성부 하나님, 성자 하나님, 성령 하나님이라고 하지만 세 분 하나님이 계신 것이 아니라 세 인격이 서로가 서로 안에 계시므로 한 하나님이 되시는 것입니다. 이것은 세 개의 홰에서 하나의 거대한 횃불이 타오르는 것으로 비유할 수 있습니다. 비록 3개의 홰이지만 하나의 불기둥이 솟아오르기 때문에, 그것은 하나의 불기둥이지 3개의 불기둥일 수 없고, 그런 까닭에 한 하나님이라고 해야지 세 하나님들이라고 해서는 안 된다는 말입니다. 우리는 일신론도 배격하고 삼신론(三神論)도 배격합니다. 우리가 한 분 하나님을 믿는다고 고백할 때 그것은 성부와 성자와 성령 세 인격으로 존재하시는 한 하나님을 믿는 것을 의미합니다. 잠깐 여기서 우리말의 ‘하나님’이란 용어에 대해서 설명을 하겠습니다. 제가 오늘 설교 제목에도 ‘하나님’이라고 표기를 하였습니다. 여러분 가운데는 이에 대해 의문을 가진 분들이 계실 줄 압니다. 공동번역성경을 빼고는 모든 성경이 다 ‘하나님’이라고 사용하고 있고 교회들이 그 성경 용어를 따르고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그러나 이 용어가 나오게 된 어원(語源)을 살펴보면 ‘하나님’이란 용어가 타당함을 알게 됩니다. 그 어원은 ‘하늘(ㄴ 밑에 아래 아)님’입니다. ‘하늘’을 인격화한 용어입니다. 현대어로 옮기면 ‘하늘님’입니다. 그런데 ‘님’ 앞에 붙은 ‘ㄹ’은 음운(音韻)법칙에 따라 떨어집니다. ‘아들님’이라고 하지 않고 ‘아드님’이라고 하는 것과 같은 것입니다. 그러면 ‘하늘님’은 ‘하나님’이 됩니다. 그런데 북쪽 지방에서는 ‘아래 아’를 ‘아’로 발음하여 ‘하나님’이 되었고, 거기다가 하나님은 한 분이라는 개념까지 첨가할 수 있다고 생각하여 ‘하나님’을 계속 사용하여 왔습니다. 그러나 국어사전은 모두 표준어로 ‘하나님’을 채택하고 있습니다. ‘천주’를 사용하는 카톨릭교회와 ‘하나님’을 사용하는 개신교가 성경을 공동으로 번역하면서 ‘하나님’으로 통일을 한 것은 의미 있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표준어를 사용함이 여러 가지 면에서 옳다고 생각하여 저는 얼마 전부터 ‘하나님’이라고 표기를 하고 있습니다. 아마도 이 두 가지 용어가 계속 사용될 것입니다만, 언젠가 하나로 통일이 될 것이라고 봅니다. 오늘은 삼위일체 주일입니다. 세 인격적 존재이신 삼위 하나님이 서로가 서로 안에 계시는 상호통재(相互通在)를 통하여 하나로 역사하시는 것을 기념하는 주일입니다. 오늘 저는 로마서 8장의 말씀을 중심으로 삼위 하나님께서 어떻게 구원의 완성을 위해 역사(役事)하시는가를 살피므로 은혜를 나누고자 합니다. 하나로 역사하시는 하나님 하나님이 하시는 사역(使役)을 크게 보면 창조와 구원입니다. ‘창조와 구원’이라고 하였지만, 실상은 창조하시고 그 창조를 완성하시는 것이라고 보면 결국 하나님이 하시는 일은 ‘창조’로 집약할 수 있습니다. 창조의 과정에서 인간이 타락하므로 그들을 구원하여 마침내 완성에 이르게 하시는 구원의 사역이 추가되었지만 그것까지도 모두 창조의 과정으로 볼 수 있습니다. 이런 창조의 과정에서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역할이 분담되었습니다. 성부께서는 창조의 전 과정을 기획하고 주관하시면서 성자와 성령과 더불어 직접 천지를 창조하셨습니다. 성부가 창조하신 세계가 다르고 성자와 성령이 만드신 세계가 각각 다른 것이 아니라 하나의 세계를 창조하셨습니다. 세 분이 협력하여 하나의 세계를 창조하셨습니다. 창조는 한 번에 끝난 것이 아니라 계속되는 것이며 마지막 때에 그것이 완성될 것입니다. 그러므로 삼위 하나님은 계속적으로 협력하여 창조를 이루어가고 계십니다. 특히 성자께서는 창조의 완성을 위해서 인간의 몸을 입고 이 땅에 오셔서 그의 십자가의 죽음을 통하여 인간의 죄를 대속하여 구원하시고 하나님 나라의 백성이 되게 하셨습니다. 이어서 성령께서 오순절 마가의 다락방에 임재하시면서 계속하여 오늘날까지 우리 가운데 역사하고 계십니다. 성령께서는 예수 그리스도의 구속의 은혜를 깨닫게 하시고 믿게 하시며 전하게 하십니다. 뿐만 아니라 우리를 완성의 자리까지 이르도록 하시기 위하여 말할 수 없는 탄식으로 대신 기도하고 계십니다. 이와 같이 성부와 성자와 성령께서 각기 맡은 역할이 다르지만 그 목표는 모든 창조를 완성하시어 하나님의 나라를 이루시는 것입니다. 삼위 하나님의 하나되심은 바로 이런 창조와 구원의 사역에서 뚜렷하게 드러납니다. 그러면 좀더 상세하게 삼위 하나님의 사역을 살펴보겠습니다. 성부 하나님의 사역 로마서 8장에는 삼위 하나님의 사역이 뚜렷하게 나오고 있습니다. 3절에 보면 “성부께서 죄로 말미암아 자기 아들을 죄 있는 육신의 모양으로 보내셨다”고 하였습니다. 성자를 보내신 일이 바로 성부가 하신 가장 큰 일이라고 하겠습니다. 우리가 다 잘 아는 요한복음 3장 16절에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다”고 하였습니다. 처음부터 하나님의 창조의 계획에 성자께서 인간의 몸을 입고 이 땅에 오시는 일이 포함되어 있었습니다. 하나님이 이루시는 창조의 사역이 너무 광대하고 너무 섬세하기 때문에 그의 형상을 따라 지은 인간이 이를 이해하고 관리하기에 미치지 못하는 것이 많았습니다. 더구나 인간이 타락하면서 하나님이 처음 의도하셨던 것과 거리가 멀어짐에 따라 이들을 구원하시고 온전케 하시기 위하여 성자의 성육신은 불가피한 일이 되었습니다. 성육신 사건은 성부 하나님의 가장 큰 사랑의 사역이며 그 무엇과도 비교할 수 없는 은총의 결과입니다. 성부께서는 성자의 십자가의 죽음을 통하여 인간의 모든 죄를 심판하시고 구속하셨으며, 그리고 예수를 죽은 자 가운데서 다시 살리셨습니다. 예수의 부활을 통하여 인간을 부활하게 하시고 완성에 이르도록 하셨습니다. 8장 28절에 이하에서 성부 하나님은, 미리 아신 자들을 그 아들의 형상을 본받게 하기 위하여 미리 정하시고, 부르시고, 의롭다 하시고, 마침내 영화롭게 하신다고 하였습니다. 이와 같이 성부 하나님의 사역은 체계적이며 물샐틈없이 완전하여 그대로 이루어질 것입니다. 하나님의 창조의 사역이 처음부터 사랑에 의해 이루어졌기에 그 창조를 완성하시는 것도 사랑으로 말미암아 이루어지는 것입니다. 미리 아시고 미리 정하시고 정하신 그들을 부르시고 의롭게 하신 다음 마침내 영화롭게 하시므로 인간의 창조를 완성하시는 것이 하나님 아버지의 사랑에 의한 창조의 과정입니다. 이런 창조의 과정은 처음부터 예정되어 있었기 때문에 전능하신 하나님께서 예정대로 모든 창조를 완성하신다는 것은 틀림없는 일입니다. 이런 창조의 사역을 훼방하는 세력이 중간에 생겨나기는 하였지만 하나님의 사역은 중단됨 없이 진행되어 마침내 완성에 이를 것입니다. 이런 창조의 완성은 미래에 이루어질 일이지만, 하나님께서는 성자와 성령을 통하여 우리에게 이 모든 비밀을 알려 주셨습니다. 우리는 이런 하나님의 섭리(攝理)를 통하여 그의 변함 없는 사랑을 배우게 됩니다. 그래서 사도 바울은 그 하나님의 사랑에서 우리를 어떤 세력도 끊을 수 없다고 하였습니다. 변함 없는 사랑으로 우리를 구원하시고 온전케 하신 하나님 아버지께 우리는 항상 감사와 영광을 돌려야 할 것입니다. 성자 예수 그리스도의 사역 다음으로, 성자이신 예수 그리스도의 사역에 대해서는 우리가 이미 잘 알고 있습니다. 로마서 8장에서도 성자의 성육신과 죽으심과 부활과 하나님 우편에 계심에 대하여 분명하게 말씀하고 있습니다. 누가 감히 그들을 정죄하겠습니까? 그리스도 예수는 죽으셨을 뿐만 아니라, 오히려 다시 살아나셔서 하나님의 오른편에 계시며, 우리를 위하여 대신 간구하여 주십니다. 롬 8:34 로마서 8장 1절서 3절까지에 성부께서 성자를 육신의 모양으로 보내셨다고 하였고, 그러므로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자에는 결코 정죄함이 없다”고 하였습니다. 결국 예수 그리스도의 죽으심이 우리를 죄에서 구원하셨기에 다시는 그리스도 안에서 정죄함이 없다는 것입니다. 축도에서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를 말합니다. 성자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는 그가 아버지 하나님의 뜻을 받들어 하늘의 모든 부요를 비우고 이 땅에 종의 형체로 오셨다는 데 있습니다. 성자의 성육신은 비하(卑下) 즉 낮아지심이며, 종 되심이며, 가난하게 되심이고, 고난 당하심과 죽음을 뜻합니다. 이것은 성부와 동등한 인격을 가지신 성자에게는 무거운 짐이며 큰 희생을 뜻하였습니다. 그러나 성자께서는 성부의 뜻을 그대로 받아드려 스스로 낮아지셨고 고난을 자취하셨습니다. 그분은 하나님의 모습을 지니셨으나, 하나님과 동등함을 당연하게 생각하지 않으시고, 오히려 자기를 비워서 종의 모습을 취하시고 사람과 같이 되셨습니다. 그는 사람의 모양으로 나타나셔서, 자기를 낮추시고 죽기까지 순종하셨으니, 곧 십자가에 죽기까지 하셨습니다. 빌 2:6-8 성자 되신 예수 그리스도의 성부 하나님께 대한 순종이 바로 은혜입니다. 성자의 순종이 하나님의 모든 사역을 하나로 통일시켰고, 창조를 완성에 이를 수 있게 만드셨기에 그것은 놀라운 은혜가 아닐 수 없습니다. 성자의 이런 놀라운 은혜가 없었다면 하나님의 창조는 차질(蹉跌)이 생겼을 것이며, 우리의 구원은 이루어질 수 없었을 것입니다. 하나님 아버지께서는 이런 아들의 희생을 기쁘게 여기시면서 그를 지극히 높이시고 모든 이름 위에 뛰어난 이름을 그에게 주셨습니다. 그가 다시 살아나셔서 하나님 오른편에 계신다는 사실은, 우리도 그리스도와 더불어 하나님의 영원한 삶에 이를 수 있게 되었음을 뜻합니다. 이 또한 우리를 자기 안에 품으신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가 아닐 수 없습니다. 특별히 우리를 자기 안에 품으셨다는 사실은 놀라운 은혜입니다. 무엇보다도 우리가 그리스도 안에 있으므로 해서 이 땅의 위협적인 세력들이 우리를 그리스도의 사랑에서 끊을 수 없습니다.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품으셨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우리가 그리스도 안에서 있으므로 그가 주시는 영원한 생명을 나누어 받게 되며, 그가 받으시는 영광의 자리에 우리도 함께 이르게 되었습니다. 결국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죄사함을 받아 구원에 이르고 마침내 영원한 생명을 얻어서 완성에 이르게 됩니다. 그러므로 이런 그리스도를 떠나서는 우리가 아무 것도 이룰 수 없습니다. 이 모두가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가 아닐 수 없습니다. 성령의 사역 마지막으로 성령님의 사역에 대해서는 지난 성령강림주일에 이미 말씀드린 바 있습니다. 성령님의 사역은 창조와 구원의 전반에 널리 퍼져 있다고 하겠습니다. 성령님은 모든 생명을 지탱시켜 주는 바람으로 역사하고 계십니다. 하나님께서 인간을 흙으로 만드시고 그 코에 생기를 불어 넣으셨다고 하였습니다. 인간의 생명은 하나님의 영으로 말미암아 살아 움직이는 것임을 뜻합니다. 하나님의 영 즉 성령은 우리의 생명을 근본적으로 받쳐주는 힘으로, 모든 피조물을 하나님의 생명에 연결시키시는 역할을 하고 계신 것입니다. 그래서 축도에서 ‘성령의 교통하심’을 말하고 있습니다. 성령님의 활발한 코이노니아는 하나님과 인간과 모든 피조물을 영원한 생명 안에서 하나 되게 하십니다. 그런데 죄 때문에 성령의 역사가 멈춤으로 해서 우리의 생명이 시들게 되었습니다. 그 때문에 성자 그리스도께서 오셔서 그 막힌 담을 헐어 내셨고, 그 이후 다시 성령의 바람이 우리 가운데 불면서 우리의 생명이 살아나게 되었습니다. 성령의 바람이 나 개인 가운데 불어오실 때 내가 살게 되고, 교회 가운데 불어오실 때 교회가 부흥하게 되며, 이 민족 가운데 불어오실 때 이 민족이 부활하게 됩니다. 예수를 죽은 사람들 가운데서 살리신 분의 영이 여러분 안에 살고 계시면, 그리스도를 죽은 사람들 가운데서 살리신 분께서 여러분 안에 계신 자기의 영으로 여러분의 죽을 몸도 살리실 것입니다. 하나님의 영 즉 성령께서 우리 안에 계실 때 우리의 죽을 몸도 살리실 것이라고 하였습니다. 성령께서 우리의 부활을 이루신다는 말씀입니다. 여기서 부활은 단순한 육체의 부활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현재의 우리의 삶과는 비교가 되지 않는 영원한 생명으로 나아가게 됨을 뜻합니다. 특별히 성령께서는 때로는 하나님의 영으로, 때로는 그리스도의 영(8:9)으로 불리고 있습니다. 성령께서는 자기의 뜻을 따라 사역하시는 것이 아니라 성부와 성자의 뜻을 따라 사역하고 계심을 나타내는 것입니다. 성령의 사역은 바람과 같아서 눈에 보이지 않으며, 특히 성부의 영으로, 때로는 그리스도 안에 함께 하시는 영으로 역사하시기에 그가 나타내시는 분은 성부 하나님이시며, 성자 그리스도이십니다. 이런 성령의 사역은 역시 삼위 하나님의 일체 되심을 아주 잘 드러내고 있습니다. 우리는 바람처럼 우리 가운데 역사하시는 성령의 교통하심에 감사를 드리며 그 능력과 지혜를 따라 영원한 생명으로 나아가야 할 것입니다. 사랑하는 여러분, 성부 성자 성령 삼위일체 하나님은 창조의 완벽한 완성 그 중에서도 인간의 구원과 완성을 위해 입체적으로 사역하고 계심을 보았습니다. 이런 놀라운 성부의 사랑과 성자의 은혜와 성령의 교통하심 때문에 우리가 구원함을 받아 하나님의 자녀가 되었고, 우리에게 영원한 생명이 있음을 알게 되었으며, 소망 가운데 영원한 생명의 세계를 바라보며 살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 입체적인 삼위일체 하나님의 크신 사랑과 은총 앞에 우리의 힘을 다하여 감사와 영광을 돌려야 할 것입니다. 그리고 삼위일체 하나님의 서로가 서로 안에 계셔서 완전한 합일을 이루시는 것처럼 우리도 그리스도 안에 거하여 그의 뜻에 순종하면서 이 땅의 하나됨을 위한 사역에 발벗고 나서는 그리스도인이 되어야 하겠습니다. 이제 인간의 헛된 욕망을 버리고 삼위일체 하나님께서 마련하시고 허락하신 영광된 미래를 향해서 온 힘을 다하여 달려가시는 여러분의 생활이 되시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