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설교
  • 예화
  • 자료
  • 성경
!Año nuevo, Ropero nuevo!(New year, new Clothes!, 새해에 새 옷을!)/ Juan 19:23-24(요19:23-24)/ Alejandra Borda/ 신년축복주일설교/ 2013-01-03
!Año nuevo, Ropero nuevo! Juan 19:23-24 Juan 19:23-24 “Cuando los soldados hubieron crucificado a Jesús, tomaron sus vestidos e hicieron cuatro partes, una para cada soldado. Tomaron también su túnica la cual era sin costura, de un solo tejido de arriba abajo” Esta es una cita bíblica que nos refiere que Jesús usaba vestiduras sin costura, sus vestiduras eran “perfectas”. A través de esta palabra podrás discernir que vestiduras perfectas como las de Cristo, debes usar; y aquellas que están imperfectas, te llevará a desechar. Para poder recibir esta palabra en tu vida, es necesario que antes examines tu ropero espiritual para que este sea renovado y transformado y para esto necesitas tener una actitud de cambio. Cuando finaliza y comienza un año nuevo, cada persona tiene una forma diferente de actuar con su ropero, clóset o armario. Según como actuamos frente al arreglo de nuestro armario, actuamos en nuestra vida espiritual. El estado de tu clóset, es el reflejo de tu relación con Dios. Partiendo de este punto, las personas se pueden catalogar o dividir en tres grupos diferentes: Cuando se termina un año e inicia uno nuevo encontramos: Los que no hacen nada; tienen el clóset que se revienta pero no sacan nada, cada vez que se tropiezan con algo que ya no usan, siempre existe una excusa: Me lo pondré cuando pierda unos kilitos, lo usare en una ocasión especial, cuando compre el pantalón que le combine, siempre tienen una excusa para recibir los cambios. Estas personas nunca cambian, siempre los vemos lo mismo que antes. El segundo grupo de personas son las que esperan que el año pase para ver que le dieron, que se pudo comprar, que le regalaron, cuanto van a bajar de peso; y de esta forma, conforme lo que reciban, descartan. Este tipo de personas por lo general los cambios se les convierten en crisis, cuando necesitan verse diferente, es un problema, por que Ninguna cosa les gusta y todo esta mal. Y el tercer grupo, son todos aquellos que antes de que termine el año sacan todo lo que no usan, lo que no les sirve, lo que ya no les queda y el armario queda casi vacío y simple mente quedan en espera muchas veces por fe, de todo lo que le han pedido al Señor. Este grupo de personas son triunfadores, en sus manos esta la victoria, porque antes de venir los cambios, ellos están preparados y dispuestos para ellos. Que significado tendrá el vestido: A los reyes se les reconoce por sus vestidos, a los militares, a los niños de determinado colegio, a José se les distinguía por la túnica de colores... El vestido de una persona nos dice dos cosas: Qué es?. Y Quién es?. Hoy vamos a ver que para vernos como hijos de Dios que somos, nos es necesario cambiar el ropero, renovarlo, buscar que nuestros trajes sean sin costura, sin defecto y colocarnos algunos trajes que en ocasiones se nos olvida que debemos llevar limpios todos los días. Por lo general usamos dos tipos de ropa, la ropa interior y la ropa exterior, en la vida espiritual sucede lo mismo. COMENCEMOS POR LA ROPA INTERIOR. Esta es la que te dice Que eres. En nuestra vida espiritual hay tres tipos de ropa interior y cada vez que Ud. se este vistiendo, recuerde siempre ponerse esta tipo de vestido. Veamos cuales son: 1. EL VESTIDO DE LA SALVACIÓN, Génesis 3:21 Desde el mismo día en que el hombre peco y genero perdida de su vida eterna, Dios fue el primero que los vistió, ellos intentaron taparse, pero Dios los vistió. El anticipo y anuncio nuestra salvación. Por que? Por que para que fuésemos salvos, era necesario un sacrificio y a este capitulo la palabra no nos había hablado de sacrificios por no haber pecados, pero Dios es quien ofrece el primer sacrificio mata un animal y con su piel, hace vestiduras para cubrir al hombre. El hombre se sentía desnudo y así estaría recordando siempre que era un pecador. Más Dios lo cubre con pieles y le dice “Tienes otra oportunidad, más difícil pero te ofrezco una nueva oportunidad”. 2 Corintios 5:2 Por que dirá la palabra: revestido? por que desafortunadamente hay cristianos que tienen por costumbre quitarse en la noche esta ropa interior de la salvación y al día siguiente se le olvida colocársela de nuevo. Nosotros no podemos andar sin salvación por que si Dios viene para donde nos vamos? Por esto no podemos colocarnos el resto de al ropa sin habernos vestido de salvación- 2. EL VESTIDO DE TESTIMONIO, Colosenses 3:9-10 Iglesia, Yo creo que ninguno se deja los mismos interiores por mas de un día, de la misma manera como uno a diario se cambia los interiores, a diario esta vestidura se debe cambiar y renovar. Día a día hay que despojarnos de esa imagen sucia, contaminada, de pecado y clocarnos una nueva que huela a testimonio como dice su palabra, que se vea en nosotros la imagen de cristo. El verso 10 b significa que la nueva vida, cada día que pasa, logre ejercer dominio total sobre nuestra condición de pecadores, sobre nuestra conducta moral. 3. VESTIDO DE LA IDENTIDAD, Gálatas 3:27 Bautismo viene de la palabra “baptista”, y significa un proceso de inmersión, sumersión y emersión. Pero la expresión es “bautizados”, vienen de “baptizo” que significa bautizar. Esta palabra griega era usada cuando se tenia una tela sumergiéndola en una tinaja pequeña y luego esta en una mas grande. Cuando la prenda era teñida, perdía la identidad anterior y recibía una nueva. Espiritualmente, asumimos querer dar un testimonio, asumimos identificarnos con Cristo. No nos podemos levantar y decir, no voy a ser santo, hoy no quiero que me identifique que voy a una Iglesia, hoy no quiero ser espiritual. No se puede por que sencillamente llevamos su marca. Ahora mire esto, si Ud. va a comprar ropa interior encuentra de todas las marcas y valores pero lo que si se, es que la mas fina cuesta mucho. Iglesia su vestidura interior (Santidad, Testimonio e Identidad) costo mucho, el Padre pagó un precio muy alto, su Hijo. Apreciemos este regalo maravilloso que Dios nos ha entregado. No podemos seguir quitándonos y poniéndonos a nuestro antojo por que nos pertenece. AHORA HABLEMOS DE LA ROPA EXTERIOR La que dice Quién eres, la que habla de nuestra imagen. Podríamos hablar de oración, comunión, servicio, ministerios... pero vamos a centrarnos en 5 vestidos que es necesario que elimines de tu ropero para que luzcas diferente, renovado, siempre en victoria. 1. VESTIDURAS DE DERROTA, Gen 27:15 Todos conocemos la historia de estos dos hombres, Las vestiduras de Esau fueron puestas a Jacob, pero eran de derrota. Por que?. Gen 25:27-34 Por que Esau fue quien vendió su progenitura su derecho de ser bendecido, su derecho de ser el mas prospero, su derecho de ser el generador de bendiciones, simplemente por que llego cansado y prefirió un plato de lentejas. Como Esaú pensó que moriría debido a su enorme cansancio, dejo de sonar, dejo de tener esperanzas. Como hijos de Dios tenemos la certeza de que muchas promesas faltan por venir y por esto hoy no nos rendimos y en cambio, nos despojamos de todo vestido de derrota. 2. VESTIDURAS DE LEPRA, Levítico 13:47-52 El vestido de la lepra es el vestido del pecado. La palabra nos dice que debía ser encerrado durante 7 días. Esto significa Oportunidad en Cristo. Por pecadores que hayamos sido, tenemos la posibilidad de ser restaurados, depende solo de nosotros. No importa el pecado, no importa el portador del pecado, por esto nos habla de vestidos de lino, de lana, de cuero. Pero siempre es necesario despojarnos del vestido de pecado. Dice que si hubiere lepra este será quemado. La lepra se posaba sobre las ranuras, las costuras, los dobleces; por esto es necesario mirarnos a diario al espejo espiritual para buscar en esos rincones ocultos donde nuestros ojos de hombres no alcanzan a ver para erradicar toda vestidura de lepra, de pecado de nuestras vidas. 3. VESTIDURAS DE ENGAÑO, Josué 9:3-6, 16-21, 23 Las vestiduras de engaño producen esclavitud. Una persona que vive engañando y mintiendo para justificarse, es una persona que siempre va a estar por debajo de los demás, así aparentemente tenga posiciones altas, es una persona que va a estar ubicando bajos lugares, bajos posiciones en todas las áreas de su vida. Son personas que tienen complejos de debilidad y otro tipo y se defienden con la mentira y el engaño como este pueblo. Estos hombres por mentirosos fueron confinados a ser leñadores y aguateros. Ellos no mintieron por querer, ni por costumbre, ni por placer, sencillamente por temor y las mentiras por temor generan consecuencias mas graves por que a la final, nada queda oculto y terminan siendo desnudados. Es tiempo de despojarnos de las vestiduras de la mentira y el engaño para estar en el lugar que Dios nos tiene preparado, para estar por cabeza y no por cola. 4. VESTIDURAS DE LA VERGÜENZA, O DE LA PENA, 2 Samuel 10:4 Al leer esta historia pareciese que Hanún era un hombre perverso y desconfiado. No creyó que los siervos de David le fueran a honrar y estos hombres perdieron su credibilidad. Hanún se burló de ellos, los ridiculizo, los dejo con media barba y aparte de todo les corta las túnicas al nivel de las nalgas, como en las películas. Pero saben, lo que mas me impacto de éstas palabras, es que cuando van donde David, el los resguarda, los manda a casa mientras su barba crece de nuevo, para que se vistan y les dice: “Volved”. Los hijos de Amón al ver que David no hizo nada, decidieron atacarlo pero David se dividió en dos grupos de batalla y fueron contra Amón y los sirios y estos salieron huyendo. V11,14 Cuando tú decides despojarte de las vestiduras de la vergüenza y la pena, por más que hayas tenido o no culpa en ello, Dios te va a respaldar. Iglesia, es de valientes reconocer los errores y pedir perdón, y aunque nos hayan cortado las túnicas hasta las nalgas, Dios nos va a guardar y a respaldar. 5. VESTIDURAS DE RUINA, Job 13:28 Este es el ultimo verso del capitulo 13. Job se sentía carcomido, desecho, desleído. Y estas palabras las dijo luego de que se quejase y defendiera su integridad ante Dios. Luego de estar viendo lo mentirosos y todos los defectos de sus amigos, luego de estar preguntándole a Dios por que tuvo que vivir ese trato, por que no vino el mismo trato para sus amigos que si hacían lo malo y murmuraban y renegaban en verdad. Algunos dicen: Dios porque yo no nací con mejor casa, con mejor carro.. Iglesia, hasta que no dejes de ver lo que no tienes, no podrás ver lo que posees y habrás de poseer. El mirar lo que nos falta nos trae ruina, El esperar en cristo te trae abundancia. Pablo decía: “Para mi, el vivir es Cristo y el morir es ganancia. Hasta tanto no te despojes del vestido de la ruina, no podrás vestir el vestido de la fe y la victoria que es en Cristo Jesús. CONCLUSIÓN: Si aprendemos a revestir y vestir apropiadamente nuestro espíritu, llegaremos con honores ante la presencia de Dios Padre para vestir aquellas que nos identificaran como la esposa el Cordero Inmolado. Apocalipsis 19:8 “Y a ella se le han concedido que se vista de lino fino, limpio y resplandeciente; por que el lino fino es las acciones justas de los santos” Contacte al Autor: alejandraborda [arroba] gmail.com Ministerio: CFA Norte
100배의 결실을 맺는 해/ 마13:1-9/ 신년축복주일설교/ 2010-01-03
100배의 결실을 맺는 해 마13:1-9 “올해는 명성과 칭찬을 얻읍시다.” 2010년 영신예배로 새해 첫 시간을 하나님께 드리고 첫 번째 주일을 맞아 하나님 앞에 감사로 예배를 드릴 수 있는 은혜가 여러분에게 임하게 된 것을 축하합니다. 하나님께서는 올해 ‘천하 만민 가운데서 명성과 칭찬을 얻게 하리라’는 원단 메시지를 우리에게 주셨습니다. 이에 따라 언약 잡은 우리의 발걸음마다 하나님께서는 명성과 칭찬을 얻게 하여 주실 것입니다. 올 한 해 가정·직장·사업장·학업·지역·세계 현장에서 하나님의 영광을 드러낼 수 있도록 하나님께서 성도 여러분을 사용하실 것입니다. 오늘 본문 제목과 같이 여러분이 무엇을 하든지 백배의 결실을 맺는 사실적인 응답의 한 해가 되도록 하나님께서 분명히 인도하실 것임을 믿으시기 바랍니다. 예수님께서는 오늘 본문을 통해 사단 권세 아래 놓인 창세기 3장 현장에서, 구원받은 천국 백성이 어떻게 해야 승리하는 삶을 살게 되는지에 대해 비유를 통해 말씀하고 계십니다. 본문의 ‘씨’는 하나님의 말씀을 의미하고 ‘밭’은 그 하나님의 말씀을 받는 마음밭을 이릅니다. 하나님 말씀은 절대 불변, 절대 진리의 말씀입니다. 성경은 풀은 마르고 꽃은 시드나 우리 하나님의 말씀은 영원히 서리라 (사 40:8), 예수 그리스도는 어제나 오늘이나 영원토록 동일하시니라 (히 13:8)고 말합니다. 한 마디로 말해 하나님 말씀은 완벽한 성취가 보장된 언약인 것입니다. 그런데 문제는 이 말씀을 받는 마음밭입니다. 마음밭이 어떤 성태인가에 따라 언약 성취의 주인공이 되기도 하고 들러리가 되기도 합니다. 성도 여러분은 언약 성취의 주인공이 되어 백배의 결실을 맺는 응답을 맛보게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1. 결실의 걸림돌 예수님께서는 본문을 통해 네 가지 종류의 밭을 말씀하셨는데 그 중 세 가지는 결실을 맺지 못하는 밭이었습니다. 과연 어떤 상태의 밭이 결실의 걸림돌이 되는 것일까요. 예수께서 비유로 여러 가지를 그들에게 말씀하여 이르시되 씨를 뿌리는 자가 뿌리러 나가서 뿌릴새 더러는 길 가에 떨어지매 새들이 와서 먹어버렸고 (마 13:3~4) 당시의 농지는 지금처럼 잘 정리가 되어 있지 않았습니다 . 길과 밭이 정확하게 구분된 것이 아니어서 씨를 뿌리면 바람에 날려 길가로 떨어지는 경우가 있었습니다. 이렇게 길 가에 떨어진 씨들은 지나는 사람에게 밟히기도 하고 새들이 주워 먹기도 해서 결실을 맺을 수 없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본문 19절에서 이러한 길가와 같은 마음밭이 어떤 영적 상태인지에 대해 말씀하셨습니다. 길가와 같은 마음밭을 가진 사람은 말씀을 들어도 아무것도 깨닫지 못하는 굳은 상태라고 밝히시며, 이렇게 말씀을 마음에 심지 못하고 있으면 악한 자가 와서 다 빼앗아 간다고 말씀하셨습니다. 한마디로 사단이 모든 것을 다 채간다는 것입니다. 사단이 가장 큰 공격을 하는 시간이 바로 예배시간입니다. 우리가 말씀을 들을 때 사단은 여러 가지 가라지를 뿌립니다. 잡생각이 나게 하고 의심과 부정적 생각을 심어 말씀에 집중하지 못하도록 합니다. 마음 중심에 말씀의 씨앗이 뿌려지지 못하게 방해하는 것입니다. 이렇게 되면 형식적이고 외식적인 크리스천이 되고 맙니다. 은혜도 못 받고 응답도 받지 못하니 증인이 될 수 없습니다. 여러분이 2010년에 천하 만민 가운데서 명성과 칭찬을 얻는 응답을 받기 위해 가장 우선순위로 두어야 할 것이 바로 예배에서 승리하는 것입니다. 단순히 예배에 참석하는 수준이 아니라 예배를 통해 하나님께 최고의 영광을 돌리며 강단 말씀을 통해 하나님과 영적 소통이 회복되어야 사실적인 응답을 받게 됩니다. 이를 위해서는 말씀을 들을 때 내 경험, 내 선입견에 집착해서는 안 됩니다. 길가와 같이 마음이 굳어졌다는 것은 자기 경험, 자기 생각, 자기 기준으로 가득 찼다는 것을 말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하나님 말씀이 들어갈 틈이 없는 것입니다. 이를 영적 교만이라 합니다. 영적으로 교만하면 모든 것을 빼앗기게 됩니다. 천하 만민 가운데서 명성과 칭찬을 얻기 위해 무너뜨려야 할 첫째 걸림돌이 바로 교만입니다. 새해에는 자신의 기준이 아닌 말씀으로 기준을 바꾸시기 바랍니다. 결실을 맺는 데 방해가 되는 둘째 걸림돌은 돌밭과 같은 마음밭입니다. 더러는 흙이 얕은 돌밭에 떨어지매 흙이 깊지 아니하므로 곧 싹이 나오나 해가 돋은 후에 타서 뿌리가 없으므로 말랐고 (마 13:5~6) 돌밭에 뿌려진 씨는 밭에 흙이 깊지 않아서 뿌리를 깊게 내리지 못합니다. 싹은 곧 나오지만 해가 돋은 후에 뿌리가 곧 타서 말라버리게 됩니다. 예수님께서는 이러한 마음 상태를 20~21절에서 해석하여 주십니다. 돌밭에 뿌려졌다는 것은 말씀을 듣고 즉시 기쁨으로 받되 그 속에 뿌리가 없어 잠시 견디다가 말씀으로 말미암아 환난이나 박해가 일어날 때에는 곧 넘어지는 자요 (마 13:20~21) 돌밭과 같은 마음 상태에 있는 사람들은 쉽게 말씀을 받고 은혜를 받기도 합니다. 그런데 문제는 믿음의 뿌리가 깊지 못하다는 것입니다. 때문에 문제와 사건이 발생하면 너무나 쉬이 시험에 들고 넘어집니다. 그렇기 때문에 복음에 뿌리를 내리는 것이 무척 중요합니다. ‘예수가 그리스도, 인생 모든 문제 해결자’라는 완벽한 복음의 참 진리가 여러분 마음밭에 100% 뿌리를 내리지 못하면 문제와 사건이 올 때 쉽게 좌절하고 맙니다. 2010년 다락방 원단 메시지로 세 가지 치유에 대한 메시지가 선포되었습니다. 과거 치유·오늘 치유·미래 치유가 되어야 RUTC시대의 새로운 시작에 걸맞은 응답을 맛볼 수 있습니다. 과거가 치유되지 않으면 그것이 결국 재앙의 통로가 될 수밖에 없습니다. 오늘이 치유되지 않으면 그것이 미래 재앙의 발판이 됩니다. 미래 치유가 되지 않으면 후대에 임하는 재앙을 막을 길이 없습니다. 과거의 모든 상처를 오늘 깨끗이 치유받으시기 바랍니다. 또한 오늘 하루를 가장 아름답게 사시기 바랍니다. 이를 위해서는 생각이 치유되면 됩니다. 오늘 하루를 후회 없는 기쁨의 날로 사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미래에 대한 기대를 가지고 사시기 바랍니다. 이를 위해서는 삶이 치유되어야 합니다. 그래야 여러분 남은 삶이 후대를 위한 발판이 됩니다. 성도 여러분에게 인생의 과거·현재·미래 모든 문제가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완벽히 해결되었다는 복음의 참 축복이 온전히 뿌리내려지는 증거가 있게 되시기를 바랍니다. 이를 통해 천하 만민 가운데서 명성과 칭찬을 얻는 주인공이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셋째로 결실의 걸림돌이 되는 것은 가시떨기밭과 같은 마음밭입니다. 더러는 가시떨기 위에 떨어지매 가시가 자라서 기운을 막았고 (마 13:7) 이는 말씀을 듣고 어느 정도 자라기는 하지만 가시의 영향으로 지속적인 성장이 되지 않는 상태를 이릅니다. 22절을 보면 예수님께서는 이런 가시가 세상의 염려와 재물의 유혹이라 말씀하십니다. 서론 때문에 본론을 놓치는 사람을 일컫는 것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우리가 영의 눈을 열기를 바라십니다. 눈앞에 있는 모든 서론적 가시덤불은 성령의 불로 불살라야 합니다. 예수님께서는 너희 중에 누가 염려함으로 그 키를 한 자라도 더할 수 있겠느냐 (마 6:27)고 말씀하셨습니다. 염려를 한다고 하여 그 상황이 결코 변하지 않습니다. 사도 바울도 아무 것도 염려하지 말고 다만 모든 일에 기도와 간구로, 너희 구할 것을 감사함으로 하나님께 아뢰라 그리하면 모든 지각에 뛰어난 하나님의 평강이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너희 마음과 생각을 지키시리라 (빌 4:6~7)고 권면했습니다. 이는 한마디로 “인생 모든 문제 해결자 되시는 예수 그리스도 이름으로 기도하라”는 것입니다. 성도 여러분, 모든 것을 다 맡기시기 바랍니다. 모두 맡기고 여러분 마음과 눈을 사람 살리는 현장으로 돌리시기를 바랍니다. 하나님께서는 여러분에게 전도자의 사명을 주셨습니다. 왜 여러분에게 스바냐 선지자를 통하여 “천하 만민 가운데서 명성과 칭찬을 얻게 하리라”는 언약을 주셨을까요? 여러분으로 하여금 생명을 살리는 역사를 일으키시겠다는 것입니다. 여러분이 삶 속에서 증거를 보여야 하는 까닭이 무엇입니까. 여러분 모두가 생명 살리는 문이 되기 때문입니다. 여러분이 사업 현장에서, 직장 현장에서, 학업 현장에서 인정을 받으면 그것이 전도의 문이 됩니다. 여러분의 삶 자체를 하나님께서 전도의 문으로 삼고 계신 것입니다. 영적인 무실역행(務實力行)의 삶을 살아가시기를 바랍니다. 실속 있는 힘찬 행동을 하라는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올해 여러분이 참되고 실속 있는 본론에 집중하는 삶을 살게 하실 것입니다. 결실의 걸림돌을 모두 기경하고 천하 만민 가운데서 명성과 칭찬을 얻는 참된 언약 성취의 주역이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2. 결실의 디딤돌 더러는 좋은 땅에 떨어지매 어떤 것은 백 배, 어떤 것은 육십 배, 어떤 것은 삼십 배의 결실을 하였느니라 (마 13:8) 백배로 결실을 맺는 마음밭은 바로 좋은 땅입니다. 좋은 땅에 뿌려졌다는 것은 말씀을 듣고 깨닫는 자니 결실하여 어떤 것은 백 배, 어떤 것은 육십 배, 어떤 것은 삼십 배가 되느니라 (마 13:23) 누가복음의 내용을 보면 이와 같은 내용이 더욱 구체적으로 나와 있습니다. 좋은 땅에 있다는 것은 착하고 좋은 마음으로 말씀을 듣고 지키어 인내로 결실하는 자니라 (눅 8:15) 좋은 땅, 옥토와 같은 마음밭을 가진 사람은 하나님 말씀을 듣고 깨달아 그것을 실제 삶 속에 적용하여 백배 결실을 맺는다는 것입니다. 강단에서 선포되는 말씀을 성취될 언약의 말씀, 하나님의 시간표로 알고 받는 사람은 말씀의 능력과 역사를 체험하게 됩니다. 이러한 영적 자세가 백배 결실을 맺는 디딤돌이 됩니다. 성도 여러분이 이러한 영적 자세를 가지고 백배 결실 맺는 믿음의 사람이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결론] 사막하면 떠오르는 동물은 낙타입니다. 낙타는 몸 구조가 사막의 극한 환경을 극복하고 생존하도록 창조되었습니다. 낙타의 여러 가지 특징 중 하나가 되새김질입니다. 낙타는 하루 종일 되새김질을 하는데 그것이 뜨거운 사막에서 지치지 않고 견디는 비결입니다. 사막 한복판에는 먹이와 물이 없습니다. 때문에 낙타는 먹이를 몸속에 저장하고 필요할 때 되새김질을 하여 에너지를 얻습니다. 이런 방법으로 낙타는 사막에서도 꿋꿋하게 생존할 수 있습니다. 우리가 살고 있는 창세기 3장 세상은 사막과 같은 메마른 현장입니다. 이런 현장에서 우리가 어떻게 해야 백배의 결실을 맺고 천하 만민 가운데서 명성과 칭찬을 얻게 될까요? 강단에서 선포되는 메시지에 마음 문을 활짝 열고 풍성히 받아야 합니다. 더함도 뺌도 없이 말씀을 그대로 받는 것입니다. 그리고는 삶의 현장에서 그 말씀을 되새김질하여 문제와 사건이 닥칠 때 적용하는 것입니다. 말씀의 검을 가지고 싸워 승리하시기 바랍니다. 믿음의 방패로 사단의 공격을 막으시기 바랍니다. 진리의 허리띠를 띠고 힘을 내시기 바랍니다. 이때 비로소 백배의 결실을 맺는 삶을 살아가게 됩니다. 성도 여러분이 하나님 나라를 위해 맡겨진 직분을 믿음으로 감당하는 언약 잡은 하나님의 사람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이를 통해 천하 만민 가운데서 명성과 칭찬을 얻으며 생명 살리는 역사를 일으키시기를 바랍니다. 한 해 동안 건강이 회복되고, 경제가 회복되는 축복을 누리면서 하나님께서 가장 기뻐하시는 영혼 살리는 일에 쓰임받는 현장 전도 제자가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기도] 하나님, 감사합니다. 오늘 주신 언약의 말씀을 통해 ‘백배로 결실 맺는 인생’을 사는 데 있어서의 걸림돌이 무엇인가를 깨달았습니다. 우리가 좋은 밭이 되어 말씀을 그대로 받음으로 백배로 결실을 맺게 하옵시며, 천하 만민 가운데서 명성과 칭찬을 얻도록 축복하여 주옵소서. 예수 그리스도 이름 받들어 기도드리옵나이다. 아멘.
1907년이여, 다시 한번!(Again 1907!)/ 히12:1/ 김승욱 목사/ 신년축복주일설교/ 부흥설교/ 2007-01-03
1907년이여, 다시 한번!(Again 1907!) 히12:1 새해 첫예배를 비젼예배로 드리게 됨을 감사드립니다. Again1907. 한국은 가난하고 힘없는 나라였습니다. 당시 선교사의 기록을 보더라도 한국에는 하나님의 크신 도우심이 있어야 한다고 기록되어있습니다. 선교사들도 한국에서의 피나는 사역에도 불구하고 열매가 없음을 안타까워 하던 때였습니다. 그러나 1907의 부흥을 통해 한국을 기도의 나라로 바꾸시고 상상과 예상을 뛰어넘는 새로운 나라로 바꾸셨습니다. 한국은 이제 세계선교에서 2번째로 많은 선교사를 파송하고 있는 나라입니다. 1907의 부흥을 통해 한국을 강하고 담대하게 하셨습니다. 핍박의 바람을 맞이 할 준비를 시키신 것입니다. 1909년을 기점으로 일본의 제국주의자들이 한국을 침략하고 그들의 제국주의를 한국에 심으려고 하였으며 이에 저항하고 반대하던 많은 기독교인들이 생명을 잃었습니다. 후에는 한국전쟁이 일어나게 되었지만 이 모든것을 이겨낼 힘을 주시고 이겨내게 하셨습니다. 이로 인해 60년대와 70년대를 지나며 하나님 앞에 자신을 순결한 신부로 드림으로 담대하게 서는 한국교회가 세워지는 것이였습니다. 우리 교회안에도 당시의 핍박으로 인하여 가족을 잃은 분들이 계십니다. 여러해의 옥고 가운데에서도 굴하지 않고 70일간의 금식을 통하여 하나님께 나아가신 분들의 노고가 바로 Again1907의 정신입니다. 이처럼 확고한 정신과 믿을 가지고 나아가신 분들의 정신을 우리의 후손들에게 물려 주는 것이 얼마나 크고 중요한 사명인지 깨달기를 원합니다. History is His story. 역사는 주님의 이야기 입니다 역사는 그냥 생기는 것이 아닙니다. 역사는 주님게서 주관 하시는 것입니다. 이것을 철저하게 이해해야 1907년의 일을 확실하게 깨닫게 되는 것입니다. 프랑스의 화가 주라가 만든 그림을 보시면 작은 점들을 이용하여 사람의 모습을 그려내고 있습니다. 그가 찍은 점 하나 하나에는 분명한 목적과 이해를 가지고 점을 찍어 자신이 원하는 그림을 그려내고 있습니다. 이것은 하나님께서 역사를 이루시는 모습을 보여 주십니다. 하나님께서 역사를 통해 이루어진 모든 것들과 인물에는 분명한 목적들이 있는 것입니다. 여러분 한분한분은 하나님의 분명한 목적하에 창조된 것입니다. 역사는 하나님의 작품입니다. 요한계시록1장18절에 예수님께서는 “나는 알파와 오메가라”고 말씀하십니다. 역사는 하나님으로 시작하여 하나님으로 맺게되는 것입니다. 실수가 없으신 하나님께서 이루신 1907년의 부흥은 분명한 이유가 있으며 이것은 지금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때의 부흥의 물결은 끊기지 않고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는 것입니다. 이물결과 지금의 여러분 한분이 어떻게 이어지고 있는지를 생각하시길 바랍니다. 오늘날 우리의 사명이 무엇이며 오늘날 우리의 책임이 무엇인가를 물을 수 있어야 합니다. We have a legacy to carry on. 우리에게 주어진 영적 유산이 있습니다. 계주 경기를 할때 바통을 이어주고 받으며 경주가 계속되게 됩니다. 이 바통을 계속 이어주어야 합니다. 우리가 하나님에게로 부터 받은 이 위대한 영적유산을 가지고 생각하고 기념하는 것으로 끊나는 것이 아니라 이어받은 바통을 들고 뛰어야하는 사명이 있는 것입니다. 히브리서12장1절 말씀에 “우리에게 구름같이 둘러싼 허다한 중인들이 있으니.” 라는 말씀이 있습니다. 유럽에서 아프리카에서 전 세계에서 이미 경주를 마친 사람들이 이어준 바통을 이어받아 뛰어야 합니다. 1907은 그저 기억하고 기념하는 것으로 끊나서는 안됩니다. 허다한 증인들이 환호와 응원으로 화답하며 우리를 보고 있습니다. 부흥의 유산을 들고 뛰어야할 책임이 있는 것입니다. We are called to serve our generation. 우리의 세대를 섬길 수 있어야 합니다. 이것은 나의 시대를 섬기는 것을 말합니다. 하박국 선지자는 부흥을 달라고 기도하고 있는 것입니다. 100년전의 빛은 186개국에 펼쳐져 있습니다. 한 나라를 비취던 빛은 이제 전세계를 비취고 있습니다. 이 빛을 높이 들고 하나님 앞에 엎드려져 하나님의 비젼을 받을때 하나님의 빛을 온세상에 비췰 수 있는 것입니다. 1907년의 불이 100년이 지난 지금도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습니다. 부흥의 역사가 우리의 가정과 교회와 삶 가운데 다시 이루어지기를 바랍니다. 김승욱 목사
2007년을 예수님과 함께
2007년을 예수님과 함께 http://mission.bz/4835신년설교 요한복음 2:1-11 새해 첫 주일을 맞이했습니다. 금년 1년 우리 한 사람 한 사람, 우리 모든 가정, 이 나라 이 민족 그리고 우리 교회 위에 하나님의 크신 은혜가 함께 하시기를 주의 이름으로 기원합니다. 누가 잘못되기를 원합니까? 꿈에라도 잘못되는 것은 싫어합니다. 조금이라도 우리는 잘못된 소리를 말 한마디만 들어도 큰 상처가 남습니다. 사람은 잘되기를 원합니다. 그러나 이 세상을 살아보면 어려운 일들이 훨씬 더 많고 불행한 일들이 비교할 수 없이 많습니다. 잘 된다, 좋다, 살만하다는 사람은 거의 없고 너무나 모두 상처받고 하루하루나 1년을 그렇게 힘들게 보낼 수가 없습니다. 더구나 2007년은 국가적으로 대통령 선거가 있습니다. 어느 때 보다 더 국내외 어려운 일이 많은 이때에 하나님께서 정말 이 나라의 좋은 지도자를 뽑을 수 있도록 우리 국민들에게 은혜와 지혜를 주셔서 이 나라가 힘 있게 새 시대를 창조해 나가고 열어갈 수 있도록 우리는 기도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또한 우리 한국교회는 복음이 이 땅에 1885년 들어와서 1907년에 20여년 만에 큰 부흥운동이 일어났습니다. 바로 1월 6일, 오늘이 1월7일입니까? 100년 전 1월 6일 평양의 장대현 교회에서 제일 처음 우리 장로교 신학교를 졸업하신 길선주 전도사님께서 사경회를 인도하셨는데 그 사경회 인도 중에 ‘아~ 내가 잘못했다. 내가 죄인이다.’라고 그냥 간단한 이런 잘못을 회개하는 간증을 했는데 여기에 불이 붙기 시작했습니다. 놀라운 역사가 일어났습니다. 오늘 우리 한국 기독교 100년 역사에 가장 놀라운 점화가 되었습니다. 이 한분의 ‘내 잘못이다. 내가 잘못했다. 내가 죄인이다. 내가 나쁜 놈이다.’가 그러면서 예배시간에 불길처럼 번져 갔습니다. 장로님이, 집사님들이, 교인들이 회개합니다. 한국교회가 평양 시민이 회개합니다. 그래서 경찰이 교회에 죄인들을 잡으려고 왔습니다. 왜냐하면 그렇게 수배했던 놈이 어디 갔는지 없더니만 교회 가서 회개하고 있습니다. 교회에 오니까 그렇게 모두 문제 있는 사람들이 회개합니다. 그래서 그 사람들 간증을 듣고 잡으려고 하다가 형사가 또한 회개합니다. 회개의 역사가 일어납니다. 그러면서 한국교회가 새로워집니다. 능력을 받습니다. 성령의 충만함이 옵니다. 기쁨이 충만해져 교회가 살아납니다. 일어납니다. 바로 이어서 백만 명 전도하는 구령운동이 일어나게 되고 그러면서 제일 처음 선교사인 이기풍 선교사를 그때 제주도로 보냅니다. 그게 1907년입니다. 우리 한국에 있는 교회는 처음으로 미국 선교사가 한국교회를 이끌어 가다가 1907년 한국교회는 독립노회를 형성하게 되고, 수많은 일에 수백 개의 대학, 중고등학교를 세우면서 교회가 일어나고 이 민족 전체를 일으키게 됩니다. 환락의 도시, 음란한 도시, 술집이 가득한 이 소돔 고모라 같은 평양에 술집이 다 떠나가고 술집이 안 됩니다. 주일날 문을 다 닫아야 됩니다. 평양이 완전히 찬송의 평양, 거룩한 평양, 은혜의 평양으로 완전히 이 도시 하나가 바뀝니다. 나라 전체가 바뀝니다. 누구로 말미암아? 길선주 이 한사람의 전도사님이 회개하면서 놀라운 일이 일어납니다. ‘내 잘못입니다. 나 때문입니다. 내가 나쁜 놈입니다. 내가 죽어야 합니다.’ 이러면서 가정이 살아나고, 우리의 모든 병든 마음, 문제들이 다 암 덩어리 같이 쏟아집니다. 오늘 본문의 말씀은 예수님께서 가나라고 하는 혼인잔치에 참여하신 말씀입니다. 예수님이 기사와 이적을 행하시면서 하나님의 나라에 복음을 전하실 때가 30세였습니다. 서른 살에 제일 처음 시작한 사역이 어디냐 하면, 오늘 본문에 나오는 가나라고 하는 마을입니다. 예수님의 어머니와 함께 초청을 받아 갑니다. 오늘 1월 7일 이 첫 주일에 예수님이 첫 번 기적을 행했던 첫 사건 혼인잔치의 이 놀라운 은혜와 기적과 사건이 여러분과 우리 한국교회와 우리 교회위에 금년 내내 있기를 바랍니다. 이 잘 나가던 혼인잔치, 모두 흥겹게 기쁨이 충만하던 혼인잔치에 포도주가 떨어집니다. 여행하는 분이 돈이 떨어지는 것과 같습니다. 우리는 밥 먹고 이렇게 잔치하는데 그 분들은 포도주를 먹고 잔치를 합니다. 일주일동안 계속 되어야할 혼인 잔치에 포도주가 뚝 떨어져 버립니다. 난데없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잔치가 엉망이 되고 기쁨이 떠나가며, 당황하고 수군거리며, 욕 얻어먹고 즐거움이 다 사라졌습니다. 사랑과 기쁨이 다 사라져 버리고 절망 가운데 빠져있던 이 혼인잔치에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께서 오셔서 말씀하셨습니다. ‘항아리에 물을 가져다 채워라.’ 모든 사람이 물을 가져다 먹었을 때에 그 물은 주님의 은혜로, 주님의 능력으로, 주님의 도우심으로 물이 포도주가 되어서 이 잔치가 살아나고 분위기가 살아나며, 기쁨이 살아나고 절망과 불행의 잔치가 다시 행복과 기쁨의 잔치로 바뀌어 집니다. 예수님은 오늘도 우리의 삶에 오셔서 우리를 도와주십니다. 예수님이 처음 가신 장소가 혼인 잔치집인 것처럼 하나님의 형상대로 지음 받은 우리 인간은 혼인잔치와 같은 기쁨을 가지고 살도록 지음을 받았습니다. 행복한 가정은 혼인잔치와 같습니다. 축복받은 인생은 혼인잔치와 같습니다. 축복받은 나라들은 혼인잔치와 같습니다. 금년 1년, 초상집 같은 가정, 초상집 같은 기업이 되지 말고 혼인잔치와 같은 삶을 살아가시길 바랍니다. 기독교는 혼인잔치입니다. 예수님이 처음 기적을 이곳에서 행하신 것처럼 예수님이 계신 곳에서 모든 절망과 어두움은 떠나가고, 신랑 신부가 만나서 새 가정을 꾸미는 한없는 행복과 기쁨이 예수 안에 언제나 주어지게 됩니다. 오늘도 주님이 우리교회 오셔서 주님으로 말미암아 혼인잔치와 같은 우리교회가 1년 내내 잔치 집과 같은 교회가 될 줄 믿습니다. 우리는 주님에게 내 어려운 문제를 맡기고 우리의 잘못을 회개하며, ‘주여! 도와주시옵소서.’라는 말을 해야 합니다. 그러면 주님은 우리의 삶을, 결혼생활을 도와주시고, 우리의 사업을, 정치를 이끌어 주시고 도와주십니다. 우리는 무엇을 해도 좋습니다. 주의 도움을 받아야 합니다. 어떤 것도 우리 스스로 주님 없는 삶을 살 때에 우리의 사업은 짐이 되고 우리의 가정은 고통이 되며, 초상집 같은 가정이 되어서 살기 싫고 만남이 싫으며, 어려움이 있는 이런 불행한 삶이 됩니다. 예수님만 함께 하신다면 그는 어두움의 빛이 되시고 우리를 괴롭히는 고통을 주는 모든 요소를 제거하셔서, 주님이 계심으로 말미암아 우리의 삶은 이런 기적과 축복의 삶이 될 줄로 믿습니다. 헬렌켈러 같은 분이야 무슨 소망이 있겠습니까? 이 분은 보지도, 듣지도, 말하지도 못합니다. 이분은 1880년생이며 1968년까지 사셨습니다. 이런 사람도, 아무 쓸모없는 분들도 예수님이 그와 함께하시고 그가 예수님을 믿을 때 그는 세계적인 20세기의 최고의 인물이 되었습니다. 그는 눈이 없으면서 인류에게 빛을 주었습니다. 그는 인간적으로는 어떤 일도 자기 혼자의 삶도 어려울 텐데 수많은 사람들에게 용기와 기쁨과 소망을 준 것은 헬렌켈러 속에, 예수님을 만날 때에, 예수님이 함께 할 때에 그는 이런 능력 있는 삶을 살게 되었습니다. 우리 인간은 어떤 절망, 어떤 위기, 어떤 불행, ‘나는 뭐 아무 소망이 없다.’라고 아무리 안 되고 안 될지라도 주님이 오시면, 주님이 함께 하시면, 주의 도움을 받으면, 우리에게 크고 놀라운 역사가 언제나 항상 여러분의 삶에 일어날 줄로 믿습니다. 우리는 예수님을 높여야 합니다. 예수님을 귀히 여겨야 합니다. 여러분의 문제는 그것입니다. 아직까지 예수님이 귀한 줄 모르는 삶이기에 우리는 이런 혼인잔치와 같은 세상에서 절망과 아픔을 경험하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예수님을 의지하지 않는 것 때문에 여러분은 실패하는 것입니다. 늘 초상집같이 살아가는 것은 예수 그리스도가 없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을 귀히 여기지 않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우리의 잘못을 회개해야 합니다. ‘주여! 나를 도와주십시오. 나의 모든, 세상을 사랑하고 방황하며 방탕하고, 하나님을 떠난 우리의 모든 삶을 용서하여 주시옵소서. 내 잘못입니다.’ 여러분! 자기 잘못을 인정하고 회개하는 것이 참 어렵습니다. 그러나 이 하나가 우리 모두를 하나로 만들고, 가정을 하나로 만들고, 민족을 하나로 만들 수 있습니다. 여러분! 일본 사람은 인구가 우리보다 많습니다. 우리가 일본을 좀 알아야 합니다. 일본이 어떻게 저렇게 잘 살 수 있습니까? 어떻게 선진국 대열에 오르며, 어떻게 큰일을 할 수 있습니까? 일본은 패전국입니다. 2차 대전을 일으켜 한국을 점령하고 중국을 점령하며, 러시아도 점령하고 전쟁 일으켜서 일본의 젊은이들 다 부상당하며, 남지 않고 다 죽었습니다. 집집마다 아버지도 죽고 아들도 죽으며, 전쟁으로 말미암아 폐허가 되고 나중에는 히로시마, 나가사키에 원자탄 떨어져서 나라가 잿더미가 되 버렸습니다. 만신창이가 되었습니다. 그런데 다시 일어납니다. 어떻게 저렇게 일어날 수 있습니까? 참 놀라운 일이지 않습니까? 안 놀라우십니까? 그 원인이 어디에 있습니까? 하나입니다. 이 핵심을 알면 여러분도 우리나라도 놀라운 일이 일어날 줄 믿습니다. 사람이 이렇게 잘못하고 그렇게 되면 ‘누구 책임 때문이냐?’ 이럴 수도 있는데 오늘날까지 일본은 이런 소리 한마디도 없습니다. 어떻게 저럴 수 있습니까? 그 비밀이 어디 있습니까? 우리는 한 시간도 아니, 하루도 편할 날이 없는데 일본은 몇 백배 더 큰일 일어나도 데모도 원망도 없고 조용합니다. 항상 어떻게 저렇게 조용할 수가 있습니까? 속상합니다. 일본이 좀 싸움을 하고 막 부딪혀 이래야 되는데 어떻게 저럴 수 있냐 말입니까? 그 이유가 어디 있는 지 아십니까? 핵심입니다. 알고 싶습니까? 안 알고 싶습니까? 궁금하시죠? 그게 무엇이냐 하면 일본은 전쟁에 망했을 때에 일본 천황이 ‘내 잘못입니다. 국민들이 잘못한 거 없습니다. 나는 신이 아닙니다. 나는 사람입니다. 내 잘못입니다.’라고 손을 들었습니다. 황제는 하늘입니다. 일본은 그냥 왕이 아니고, 황제, 천황이라고 그럽니다. 천황 자기가 다 책임을 집니다. ‘내 잘못입니다.’ 그러니깐 온 일본은 하나 됩니다. 모두 눈물바다가 됩니다. 저 농촌에서부터 온 나라가 ‘내 잘못입니다.’라고 합니다. 오늘날까지 일본은 언제나 1억 2천은 똘똘똘 뭉칩니다. 밖을 향해서는 힘 있게 공격합니다. 북한 힘 있게, 중국 보십시오. 이번에 중국 손들지 않습니까? 1억, 14억을 향하여 하나가 되어 달려듭니다. 우리나라 독도문제, 완전히 하나 되어 달려듭니다. 자기끼리는 다 하나입니다. 지금 황제가 어디 있습니까? 그런 세상에 일본은 왕이 도쿄에 가면 큰 수 십 만평에 아직도 전 일본이 하늘같이 모시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내 잘못이라는데 그러면 얼마나 존경합니까? 내 잘못이라는데. 우리나라 보십시오. 온 국민이 전부 다 수박 값 떨어지면 수박 싣고 와서 서울에 다 뿌려놓고 ‘너 때문에 수박 떨어졌다.’, 서리 오면 ‘너 때문에 서리 왔다.’, 비오면 ‘너 때문에 비 왔어.’, 홍수지면 홍수졌다고 데모하고, 눈 오면 눈 왔다고 데모하고, 돼지 값 떨어지면 돼지 가져다가 여의도에 돼지새끼 다 뿌리고, 소 값 떨어지면 송아지 가져다가 과천 청사 앞에 다 가져다 놓고, ‘소 값 떨어졌다. 소 값 떨어졌다.’ 온 국민이 머리띠 두르고 전부 죽이라는 것입니다. 전부 ‘너 때문에, 너 때문에’ 지도자고 밑이고 간에, 하나도 남김없이 다 일어나 소리 지르는 거예요. 전부 다 ‘너 때문에, 너 때문에 죽여라.’면 집도 안 되고 다 안 됩니다. 우리는 혼인집같이 만들려면 결혼식같이 인생을 살아가려면 기쁨으로 행복으로 살아가고 우리 모두 얼싸안고, ‘다 허물은 내 때문이고 잘한 것은 당신 때문입니다.’, ‘내가 이만큼 축복 받은 것은 당신 때문입니다.’ 그러면 집에 행복이 찾아옵니다. 세종대왕이 막 걸어옵니다. 막 찾아옵니다. 그냥 전부 찾아옵니다. 애들 보고도 ‘나 때문이다.’ 그러면 집이 잘 됩니다. 애도 부모도 요사이는 학생들도 ‘선생 때문이다.’ 선생은 ‘이 새끼들아! 너 때문이다. 너 때문에’ 전부 방방곡곡이... 이것은 지난날에 우리나라의 지도자들이 잘못 본을 보였기 때문입니다. 권력에 욕심을 가진 분들이 전 국민을 선동을 시켰습니다. 몇 십 년 뿌리가 박힌 것 입니다. 이 뿌리를 이제는 뽑아야 됩니다. 할렐루야! 빨리 돌아가야 됩니다. 누구 때문이 뭐가 있습니까? 다, 나 때문입니다. 저는 그렇게 생각합니다. 우리 교회는 100퍼센트 하나님의 은혜고 여러분이 잘해 주셔서 이렇게 된 것입니다. 만약에 제가 노망을 해가지고 ‘전부 교인들이 잘못했다.’ 그러면 저를 그냥 갖다 묶어가지고 어디 버리십시오. 그러면 우리교회는 끝난 것입니다. 제가 잘한 게 사실 뭐가 있겠습니까? 아무것도 없는데 제 마음에 그 마음 들어오면 그게 사탄입니다. ‘내가 잘했다.’ 그러면 그게 마지막입니다. ‘나는 못했습니다. 나는 잘한 거 없습니다. 나는 부족합니다.’ 그러면 성령이 역사합니다. 성령이 비둘기같이 날아옵니다. 여러분 가정을 막 찾아갑니다. 할렐루야! 이 땅에 성령의 바람이 불기를 바랍니다. 1907년을 다시 만들려면 우리는 하나님 앞에 ‘주여! 나를 용서하여 주옵소서.’ 눈물로 회개하면 심령이 변화되고 새로워집니다. 내 안에 가득한 정욕과 불의와 악과 미움과 시기와 원망과 불평과 이기심과 온갖 추하고 더러운 마음들이 다 떠나갈 줄로 믿습니다. 사람의 마음이 얼마나 약합니까? 얼마나 불의합니까. 저는 며칠 전에 전설의 고향을 봤습니다. 진사골의 한 진사님 댁에 딸 둘이 있었습니다. 전처의 딸이 있고 후처의 딸이 있었는데 그 아버지는 자기 전처의 딸을 귀히 여기고 새로 온 어머니는 자기가 데려온 딸을 귀히 여깁니다. 이래서 편할 날이 없습니다. 이 전처의 혼인 말이 정승댁 하고 나서, 정승집 아들이 다녀갑니다. 며칠 이후에 다시 만나기로 했는데 이 가정에서 누구를 보내느냐로 둘 부부가 싸웁니다. 진사님은 자기 전처의 딸을 그리 보내려 합니다. 정승댁 하고 결혼하려 그러니 이 부인의 마음이 악합니다. 늘 그렇게 괴롭히더니만 어떻게 하느냐, 이 전처의 딸을 유혹해 어쨌든 죽이려고 합니다. 그래서 전처의 딸보고 ‘너는 지금 결혼을 정하려면 그냥 하면 안 된다. 밤에 나가서 이렇게 목욕을 하고 산신령한테 빌어라. 그래야 하늘이 도와준다.’ 그 사이에 이제 머슴을 뀁니다. 머슴을 꿰 가지고 그때에 가서 강간하라고 합니다. 옷 벗고 목욕할 때 강간하면, 그러면 걔는 자살해 죽을 거 아니냐. 그 당시에 그거 살겠습니까? 자살해 죽으면 자기 딸이 자연히 된다라는 것입니다. 그래서 다 작전을 했습니다. 그날 밤중에 이제 다 끝난 줄 알고 자기 혼자 어떻게 됐는지 가 봅니다. 깊은 밤입니다. 흐흐흐흐 흐흐흐 구구구 후후 뭐 이런 소리가 들리는데 이제 혼자 물 있는 데로, 나무 있는 데로, 그쪽으로 갑니다. ‘이제 자살 했을 거다.’ 가서 봤는데 자살한 것입니다. 누가 늘어졌는데 보니까, 그 전처의 딸이 아니고 자기 딸입니다. 자기 딸이 상상도 할 수 없는데 ‘왜 이렇게 내 딸이...’라고 막 울고 미칩니다. 정신이 돌아가지고 이런 나뭇잎 가지고 가면서 히히 그러면서 돌아다닙니다. 미쳐버렸습니다. 이 아줌마가 왜 그렇게 되는 줄 아십니까? 이 사람이 그 이야기를 머슴에게다 합니다. 돈을 듬뿍 주면서, ‘오늘밤에 걔를 폭행해라.’ 그러니 얘는 주인집 그 전처의 그 마님, 딸이지만은, 마님이 시키니까 어쩔 수 없어서 술을 잔뜩 먹고 집에 들어와서 막 술이 취해 가지고 그럽니다. ‘나는 왠 여복이 이렇게 많은지 모르겠다. 그러면서 돈 생기고. 오늘밤에는 주인집 딸, 내가 막 이렇게 굴러들어 왔다.’하면서 술이 취해 말했습니다. ‘뭐? 다시 말해봐. 말해봐. 그 뭔 말이야. 말해봐.’ 그러니까 ‘그렇다니까, 나는 여복이 많다니까.’ 자꾸 그러니까 ‘아하~ 오늘밤에 요렇게 요 간사한 여자가 이렇게 하는구나.’ 그래서 자기 나가는 그 따님한테 가서 그럽니다. ‘가지마세요. 아가씨! 오늘 가면 안 됩니다. 절대로 가면 안 됩니다. 지금 주인이 저렇게 꾸며놓고 있습니다. 가면 큰일 납니다.’ 그리고 그 마님 딸한테 가서는 또 그럽니다. ‘마님이 나보고 나가서 오늘 목욕해야 내일 좋은날이 있다고 했습니다.’, ‘어떻게 나있는데 직접 안하고 너 있는데 그러냐.’, ‘아이~ 저한테 해서 바로 알리라고 조금 전에 그랬습니다. 그 말 듣고 나가서 그러다가 그만 그래가지고 죽어버렸습니다. 여러분! 이것은 무엇을 말하는지 아십니까? 남을 해치면 안 됩니다. 꿈에라도 남을 해치면 안 됩니다. 남 손해주면 안 됩니다. 잔치 집 같은 인생은 모두 와서 같이 나누고 은혜 받으며, 모두 다 유익되게 하는 성도가 되어야지 남을 죽이려고 하면 내가 죽습니다. 남을 부끄럽게 하면 그 부끄러움이 내게 옵니다. 저가 천번만번 봐도 다 그렇습니다. 다윗, 사울, 솔로몬을 보십시오. 성경을 읽어보십시오. 우리는 언제나 내 마음에 악한마음, 남을 해치는 마음, 불의한 마음, 정욕의 마음, 욕심의 마음이 있습니다. 그러나 예수님이 오실 때만이 우리 마음은 이 나쁜 마음에서 해방될 줄로 믿습니다. 예수님이 생명입니다. 요한복음 오늘 2장은 가나 혼인잔치에 대해서 말씀하고 있습니다. 4장은 사마리아 여인에 대해서 말씀하고 있습니다. 2장은 포도주가 떨어졌습니다. 잔치에 포도주가 떨어져 망가졌지만은 사마리아 여인은 인생의 포도주가 떨어졌습니다. 행복의 포도주가 떨어졌습니다. 이 떨어진 이 불쌍한 여인에게 주님은 다 찾아주었습니다. 주님을 만남으로 이 여인은 거룩한 여인, 귀한 여인, 축복의 여인이 되었습니다. 5장에 보면 38년 된 병자가 베데스다못가에 가 있었습니다. 못가에서 병 고침 받으려고 이 분은 건강이 떨어졌습니다. 이 세상에서 건강이 떨어지니까 아무도 도와줄 이가 없습니다. 그 때 건강이 떨어진 이 여인에게, 이 사람에게 주님은 자리를 들고 걸어가게 하셨습니다. 건강을 돌려주셨습니다. 찾아 주셨습니다. 주님은 모든 잃어버린 거, 세상에서 잃어버린 거 찾아주시는 줄 믿습니다. 6장에는 요한복음 6장에는 남자면 5000명이 이 디베라 바닷가에서 먹을 것이 없어서 굶주리고 있을 때 주님은 보리떡 다섯 개, 물고기 두 마리로 먹을 것이 떨어진 사람에게 먹을 것을 찾아 주셨습니다. 건강이 떨어진 사람, 행복이 떨어진 사람, 잔치에 기쁨이 떨어진 가정들, 마음에 심령에 구멍이 뚫어진 사람들, 여러분 가정에 행복이 떨어진 사람들, 질병으로 인하여 건강이 떨어진 사람들, 오늘 이 시간에도 주님은 오셔서 예배드릴 때 주님 앞에 나올 때 여러분의 만 가지 떨어진 인생을 주님은 다 회복하시고 치료하시며 살려주실 줄로 믿습니다. 주님만이 소망이십니다. 오늘 여기에 일본 분, 유명한 분, 후쿠시케 다카시씨가 오셨습니다. 한번 손들어 보십시오. 한번 일어나 보시겠습니까?. 후쿠시케 다카시. 예. 손만 흔드시겠습니까? 놀랍습니다. 이 분은 일본 분입니다. 히타치라고 하는 회사에 저가 전에도 한 번 설교했습니다. 30년간 근무했고 세계 최초의 초박형 LCD TV 검사 장치를 합니다. 세계특허를 다 가지고 있는 최고의 과학자입니다. 이 분은 히타치 공장이 세워지는 곳마다 기술 감독으로 갔습니다. 일본 정부하고 NHK가 공동으로 하이비젼 개발하는데도 참여한 아주 세계적인 인물이 저 분이 다카시, 미스터 다카시상. 예. 다카시상입니다. 대단한 분입니다. 저 분이 스키를 타러 갔다가 정상에서 쓰러졌습니다. 그래서 바로 거기에서 뇌손상 혼수상태에 빠져 뇌경색으로 쓰러져 21일 동안 완전히 소생을 못 합니다. 현대과학으로는 바로 헬리콥터로 옮겼지만은 이미 늦어 끝났습니다. 그런데 저 분이 예수님을 꿈에 만납니다. 어떻게 만났습니까? 옆에 부인 한 번 이야기해 보십시오? 부인이 한국 사람입니다. 한국 부인 만나야 복 받습니다. 일본여자 만났더라면 저 분 죽었습니다. 어떻게 저런 유명한 과학자가 한국 여자를 부인으로 만났는지... 한국 부인이라도 보통 예쁜 분이 아닙니다. 이렇게 해서 예수님을 영접합니다. 예수님을 만난 것입니다. 주님의 십자가를 만나서 그 십자가의 은혜로 그래서 이 책에 나옵니다. 제가 오늘 이 책 선전합니다. 「육이 죽어 영이 산 사람」 후쿠시케 다카시. 놀랍습니다. 쓸데없는 연속극 보지 말고 이런 거 보고 은혜 받으며, 할렐루야! 감동적입니다. 이래서 자기가 이제 사명이 무엇이냐 하면 일본사람이 교만해 가지고 예수 안 믿기 때문에 하나님이 일본사람 전도하게 하시려고 하나님이 나를 이렇게 불러 주셨다라며 회개하고 완전히 전도인으로 변했습니다. 우리 교회 한번 오셔서 저녁에 간증 한번 해 주십시오. 오늘 낮 설교 이 시간은 설교 준비한 것이 많아 오늘 어쩔 수 없습니다. 할렐루야! 사랑하는 여러분!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안 될 일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예수 없는 삶은 잘한 것 같아도 얼마나 어리석고 추한지 모릅니다. 예수 없는 이 세상은 육이라고 하는 것은 믿을 수가 없습니다. 한 순간에 저런 일 오지 않습니까? 타이타닉호도 한 순간에 왔습니다. 친한 것이 어디 있습니까? 50년 친구도 한 순간에 원수 되고, 부부간에 30년 사랑하다가도 한 순간에 행복이 무너지는 거지. 세상에는 믿을 것이 어디에도 없습니다. 한순간에 바뀌어 집니다. 한 순간에 낭패가 오고 한 순간에 권력이... 여러분! 박대통령 보십시오. 한 순간에 삭~ 무너집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나라는 그렇지 않습니다. 영원히, 그리스도는 어제나 오늘이나. 영원토록 무너지지 않습니다. 교회를 하나님의 나라를 수천 년 넘어뜨리려 해도 하나님의 교회와 우리의 믿음은 넘어지지 않습니다. 주님이 함께 하는 한 여러분을 해칠 자가 없습니다. 그러므로 사업을 하든, 결혼을 하든, 어디를 가든, 무엇을 하든, 예수님이 함께하는 삶이 되어야 합니다. 주님이 없는 삶은 소망이 없습니다. 주님이 없는 삶은 믿을 수 없습니다. 지나놓고 보면 어리석습니다. 오늘도 수 십 만 명이 소매치기 하지만은 인생 지나보십시오. 얼마나 어리석습니까? 술집에서 밤새도록 술 먹는 거 대단히 잘난 것 같지만은 나중에 건강 다 망가지고 나면 뒤돌아보면 후회되는 것 밖에 없어요. 큰 소리 치면 안 됩니다. 어리석습니다. 며칠 전에 신문에 보니까 우리나라에 66세 난 전씨 할머니가 중국에서 오는 배를 타고 들어와 이렇게 걸어오는데 못 걸어갑니다. 하도 못 걸어서 ‘아주머니 할머니! 왜 못 걷습니까?’ 나가지를 못합니다. 억지로 옮기는 것입니다. 그래서 왜 저래 못 걷나싶어 이리 와 보라고 조사를 해보니까 뭔가 엑스레이에 이상한 소리가 자꾸 납니다. 몸은 검사해도 없고 아무래도 알 수가 없습니다. 그래서 이 분을 병원에 모셔다 엑스레이를 찍어보니까 세상에 금을 전부 다 몸속에 숨겨 가지고 온 것입니다. 금 1.2kg을 몸에 숨겼는데 어떻게 넣었냐하면 항문에다가 비닐을 싸가지고 금을 집어넣었습니다. 1kg, 1.2kg 을 집어넣었으니 그게 항문은 나오는 곳인데 어떻게 그렇게 넣었는지 그게 알 수가 없습니다. 1.2kg을 밀어 넣은 것입니다. 계속 안으로 밀어 넣으니까 걷지를 못 합니다. 이 할머니는 자기 딴에는 천하에 누구보다 더 특별한 아이디어 같지만은 얼마나 어리석습니까? ‘이건 아무도 모를 거야, 나는 머리가 좋다니까.’ 지나놓고 보면 다 어리석습니다. 가정에 부부간에 싸움하고 잘난 것 같지만 지나놓고 보십시오. 어리석습니다. ‘내가 왜 그랬던가?’ 부모에게 잘못하지 마십시오. 지나놓고 보면 후회 합니다. 어리석습니다. 다~ 어리석습니다. 하나님을 떠나 큰 소리 치면 어리석습니다. 자랑하면 안 됩니다. 힘을 빼십시오. 저도 어떤 분이 그럽니다. ‘목사님! 목사님은 훌륭하십니다. 설교도 잘하고 세계적인...’ 그런 말 들으면 안 됩니다. 저는 아무 것도 아닙니다. 힘을 빼야 저도 기쁨이 옵니다. 어깨에 힘주면 잔치 집 떠나갑니다. 예수님이 없는 삶은 자꾸 힘주는 삶이고, 교회 와서 기도하고 은혜 받으면 그 힘이 빠져 기쁨이 어린아이와 같습니다. 할렐루야! 어린아이 같이 돌아갑니다. 여러분! 금년 일 년 주님과 함께 천국 잔치 집에 기쁨과 축복을 찾아서 승리하는 삶 되시기를 바랍니다. 출처/김삼환 목사 설교 중에서
21세기와 교회/ 왕상11:9-13, 롬12:1-2/ 신년축복주일설교/ 1999-01-03
21세기와 교회 왕상11:9-13, 롬12:1-2 새해 첫 주일 아침입니다. 하나님의 은총이 올 한해 여러분과 여러분의 가정에 함께 하시기를 기원합니다. 올해의 교회 주제를 “새로운 세기를 준비하는 교회”로 정하였습니다. 1999년은 우리 교회 창립 90주년이 되는 해임과 동시에 바로 21세기로 넘어가는 길목입니다. 그리고 그 다음해에 우리는 새로운 천년을 맞는 감격적인 순간에 서게 되고, 십년 후인 2009년에 교회창립 100주년을 맞게 됩니다. 우리 생전에 이 중요한 역사적 순간들을 맞이하게 되는 것입니다. 이런 중요한 순간들을 의미 있게 맞이하기 위하여 준비가 필요한 것입니다. 준비가 갖추어진 사람에게만 이런 역사적 순간들이 큰 의미를 갖게 되는 것입니다. 이런 큰 역사적 전환의 때를 우리 교회가 무엇을 어떻게 준비해야 할 것인가를 연구하고 준비하는 한해가 되도록 하자는 것입니다. 우리는 먼저 다가오는 21세기가 어떻게 변할까를 생각해 보겠습니다. 이미 미래학자들을 비롯하여 많은 사람들이 21세기에 대한 여러 가지 관측들을 내 놓았습니다. 긍정적으로 보는 사람도 부정적으로 보는 사람도 있습니다. 21세기는 분명 과학의 발달로 지금은 상상도 하기 어려운 새로운 생활이 실현될 것이라는 데는 대체로 이의가 없는 것 같습니다. 특히 정보통신의 발달로 인해서 세계는 그야말로 지구촌이 될 것이고, 그것은 생활의 여러 가지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고 합니다. 우리가 이미 20세기에서 경험하였듯이 과학의 발달이 가져온 생활의 편의는 긍정적인 면이 있는가 하면 더 많은 부정적인 요소들을 배출해 냈다는 사실을 기억할 때 21세기 과학의 의한 발전 역시 많은 부정적인 요소를 그 안에 간직하고 있다는 사실에 대하여는 의심의 여지가 없습니다. 비인간화가 더욱 심화될 것이고, 환경오염과 생태계의 파괴가 더욱 진행될 것이며, 하나님을 부정하는 인간중심주의가 더욱 기를 올릴 것입니다. 과학이 발전하면 할수록 사람들은 점점 더 감각적인 인간으로 변하면서 가벼운 문명, 껍데기 문명을 만들어 가는 것입니다. 우리의 텔레비전을 보면 알 수 있는 것처럼 생각하게 만드는 프로그램은 아주 극히 적고, 생각 없이 그냥 듣고 즐기는 가벼운 프로그램으로 가득 채워지는 것입니다. 그런 문명 속에서 우리는 모두 세뇌되어 감각적인 인간으로 굳어지고 마는 것입니다. 결국 이런 과학 문명은 인간을 세속화시키며, 영혼 없는 감각적인 인간으로 타락하게 하며, 하나님 나라에 대항하는 인간의 왕국을 건설하여 가는 것입니다. 21세기의 변화가 20세기의 과학의 발전이 가져온 문제점들을 극복한 전혀 새로운 가치관과 문명을 이룩하리라는 전망은 없고, 20세기 과학 문명을 더욱 발전시킨다는 전망만 있을 뿐입니다. 그것은 과학 문명에 의한 인간의 왕국이 더욱 크게 건설된다는 것을 뜻합니다. 오늘 제가 열왕기상의 나타난 솔로몬의 이야기를 택한 것은, 그렇게 지혜로웠던 솔로몬도 그의 나라가 경제적으로 번영을 누리게 되면서 그의 그 지혜와 그 신앙도 변질되었다는 사실을 보기 위해서입니다. 그가 처음에 왕위에 오를 때는 아버지에게서 물려받은 신앙이 있었고, 그래서 하나님이 꿈에서 그에게 나타나서 그의 소원을 물었을 때, 그는 지혜를 구하였고, 하나님은 이를 기뻐하시면서 그에게 지혜뿐만 아니라 부귀영화를 모두 허락하셨습니다. 그러나 그 부귀영화가 그를 타락하게 만들었던 것입니다. 그의 강화된 왕권은 그를 교만하게 하였고, 많은 사람들을 희생을 강요하였으며, 이방 여러 나라의 외교를 핑계로 데려온 후궁들에 의하여 그의 신앙과 정신은 점점 흐려지고 말았던 것입니다. 그는 그의 외국인 아내들이 하자는 대로, 그들의 신들에게 향을 피우며, 제사를 지냈다. 이와 같이, 솔로몬의 마음이 주 이스라엘의 하나님을 떠났으므로, 주께서 솔로몬에게 진노하셨다. 왕상 11:8-9 하나님께 그렇게 가까웠던 솔로몬의 마음이 하나님을 떠나게 된 것은 그가 이룩한 화려한 문명 때문이었습니다. 물질문명은 인간의 마음을 하나님에게서 떠나게 만드는 것임을 알게 됩니다. 하나님께서 그에게 지혜만 주시고 부귀영화(富貴榮華)는 주시지 않았더라면 그의 마음이 하나님을 떠나지 않았을는지도 모릅니다. 21세기는 극도로 과학 문명이 발전하는 시기로 본다면, 그만큼 인간의 마음이 하나님에게서 더 멀어지는 세기가 될 것입니다. 하나님에게서 더 멀어진 인간이 이룩하는 왕국에서는 인간중심주의 사회가 건설되고, 인간은 더욱 비인간화 될 것이며, 생태계 파괴는 더욱 가속될 것입니다. 그러나 밤이 깊으면 깊을수록 낮이 가까운 법입니다. 21세기를 인간중심의 과학문명이 극도로 발달되는 세기라고 볼 때, 그때야말로 역사의 종말이 가까운 때요, 하나님의 나라가 완성되어 가는 시기가 될 것입니다. 그러므로 교회는 21세기의 과학 문명의 속도와 편리함과 그 화려함에 넋을 빼앗길 것이 아니라, 역사의 종말이 다가옴을 주목하면서 더욱 정신을 차리고 우리가 추구해 온 하나님의 나라 건설에 박차를 가해야 할 것입니다. 여러분은 이 시대의 풍조를 본받지 말고, 마음을 새롭게 함으로 변화를 받아서, 하나님의 선하시고 기뻐하시고 완전하신 뜻이 무엇인지를 분별하도록 하십시오. 사도 바울은 어느 시대나 교회는 그 시대의 풍조를 따르지 말 것을 권면 하였습니다. 중세는 중세대로, 현대는 현대대로 그 시대의 풍조란 결국은 하나님을 거슬려 인간의 왕국을 세우려는 것이니까 교회는 거기에 휩쓸려서는 안 되고, 언제나 마음을 새롭게 하여 하나님의 선하시고 기뻐하시고 완전하신 뜻을 분별하여 그것을 이 땅에 이루어 가는 일에 헌신하여 하는 것입니다. 이런 원칙은 아무리 시대가 바뀌고, 새로운 세기를 맞이한다 하여도 변함이 없는 것입니다. 이 말씀은 지난 2천년 동안 그대로 교회의 지침이 되어 왔고, 21세기로 넘어간다 하여도 역시 변함이 없을 것입니다. 그러면 새로운 세기에 교회는 어떤 역할을 해야 할까요? 교회는 어느 시대나 그 시대의 병을 진단하고 병자들을 고치는 의사의 역할을 해 왔습니다. 21세기는 더 많은 새로운 병들이 생겨나는 세기요, 따라서 과거에 없었던 새로운 문명의 병을 앓는 환자들이 많아지는 때가 될 것입니다. 따라서 교회는 물질문명에 의해서 풍선처럼 가벼워진 인간을 하나님이 본래 지으신 인간으로 회복시켜야 할 사명을 갖게 되는 것입니다. 인간이 가벼워지는 까닭은 그 속에 영혼이 죽어 있기 때문입니다. 예나 지금이나 앞으로도 교회의 사명은 바로 이 영혼을 살려내는 일입니다. 사람들 속에 영성을 되살려 내는 일이야말로 인간을 인간 되게 하는 것입니다. 영성이 되살아날 때 비로소 사람들이 하나님을 만날 수 있고, 그가 주시는 생명을 받을 수 있고, 하나님이 이루시는 역사의 의미를 깨닫고 그를 따르게 될 수 있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교회는 과학문명의 발전이 가져오는 새로운 문명의 병을 연구하고 진단하기 위한 노력을 쏟아 부어야 할 것입니다. 새로운 문명의 병을 치료하기 위한 새로운 의술이 개발되어야 하며, 새로운 예배, 새로운 선교, 새로운 봉사들이 끝없이 개발되어야 할 것입니다. 20세기의 교회들은 과학 문명의 발전을 축복해 주었고, 그 문명의 달콤함에 취하여 함께 문명의 병에 걸려 의사로서의 역할을 제대로 감당하지 못하였던 것입니다. 그러다가 뒤늦게 그 병의 심각함과 그 후유증들이 드러나면서 정신을 차리기 시작하였던 것입니다. 그러나 소위 말하는 제1세계 교회들은 이미 그 문명의 병으로 회생 불가능할 정도로 약화되었기에 이제 이 세계를 치료할 교회는 제3세계 교회들이 될 수밖에 없다고 판단이 됩니다. 문명의 혜택을 상대적으로 덜 받은 제3세계 교회들이야말로 어쩌면 극도의 문명의 세례를 받은 제1세계 사람들을 올바로 치료할 수 있는 교회가 될 수 있을 것입니다. 오늘 한국의 교회도 마찬가지로 문명의 병에 걸려 교회성장 일변도로 오늘에까지 이르렀으나 IMF의 철퇴를 얻어맞으면서 정신을 차리게 되었습니다. 우리가 가난했을 때 가졌던 그 신앙의 열정을 다시 회복하여 교회를 바르게 세우면서 교회의 연합과 일치를 추구해 가야 한다는 깨달음을 얻게 되었습니다. 하나님께서 21세기를 맞기 전에 한국 교회를 새롭게 하시려고 우리에게 주신 시련이라고 볼 때 오히려 감사를 드려야 할 것입니다. 21세기 문명이 아무리 화려하다 해도 그것은 풀의 영광과 같아서 바람이 불면 곧 시들어지고 떨어질 수밖에 없는 것이라는 사실을 교회들이 철저하게 깨닫고, 그 헛된 영광을 축복해 주고 따라갈 것이 아니라 그들이 잃어버린 영성을 되찾아 주기 위하여 그리스도의 복음을 전하여 주고 그 영혼의 회복을 위해 기도하여야 할 것입니다. 로마서 12장 3절에서 끝 절까지에 교회가 어떻게 해야 할 것인지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우선 그리스도인들은 하나님께서 주신 은사를 활용하여야 할 것이라고 하였습니다. 그리고 악한 것은 미워하고 선한 것은 굳게 잡으며 서로 존경하기를 먼저 하고, 열심을 내서 부지런히 일하며, 성령으로 뜨거워진 마음을 가지고 주님을 섬기라고 하였습니다. 소망 가운데 즐거워하며, 환난 가운데 참으며, 기도를 꾸준히 하고 성도들이 쓸 것을 공급하고, 손님 대접하기를 힘쓰라고 하였습니다. 우리를 박해하는 사람들을 축복하고, 우는 사람들과 함께 울며, 아무에게도 악을 악으로 갚지 말고, 모든 사람이 보기에 선한 일을 하려고 애쓰라고 하였습니다. 악에게 지지 말고, 선으로 악을 이기라고 권면 하였습니다. 이런 그리스도인의 생활의 원칙은 물질문명이 더 화려하게 피어날 때에도 변함이 없을 뿐 아니라 더욱 열심히 그 원칙을 따라야 할 것입니다. 우리는 새로운 천년을 하나님의 나라가 실현되는 천년으로 만들어 가야 할 것입니다. 과거 2천년의 역사와 경험을 바탕으로 이제는 더 성숙한 전략과 뛰어난 영적 능력으로 21세기의 문명의 병을 치료하여 마침내 하나님 나라의 문화가 꽃피는 세기가 되도록 해야 할 것입니다. 사랑하는 교우 여러분, 우리 교회는 창립 90주년과 100주년을 계기로 하나님의 역사에 대한 뚜렷한 인식과 그것을 실행할 영적 능력을 갖춘 교회로 발돋움하여야 하겠습니다. 안동교회가 개교회 차원에서 성숙한 자리로 나갈 뿐 아니라 한국 교회 전체를 하나로 묶고, 세계 교회와 연대하는 에큐메니칼 운동에 앞장 서가는 교회가 되어야 할 것입니다. 새해에는 우리의 영성을 더 자라게 하기 위하여 더 많이 기도하고 더 많이 성경을 보며, 더 많이 전도하고, 더 많이 봉사하는 한해가 되게 하여야 하겠습니다. 하나님의 은총과 능력이 여러분에게 부어지므로 이 시대의 풍조를 거슬러 하나님의 선하신 뜻을 분별하여 그 뜻을 이루어 가시는 한 해의 생활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A New Attitude for a New Year(새해를 향한 새로운 태도)/ Romans 5:1-5(롬5:1-5)/ 신년축복주일설교/ 2007-01-03
A New Attitude for a New Year(새해를 향한 새로운 태도) Romans 5:1-5(롬5:1-5) A New Attitude for a New Year Romans 5:1-5 Charles Swindoll says, the longer I live, the more I realize the impact of attitude on life. Attitude to me is more important: than facts, than the past, than education, than money, than circumstances, than failures, than successes, than what other people think or say or do, than appearances, than giftedness or skill. It will make or break a company, a church, a home. The remarkable thing is we have a choice every day regarding the attitude we will embrace for that day. We cannot change our past. We cannot change the inevitable. The only thing we can do is play on the one thing we have, and that is our attitude. I am convinced that life is 10% what happens to me and 90% how I react to it. And so it is with you. We are in charge of our attitudes. Swindoll is right. It is not what happens to us that is important, it is how we respond to what happens to us. It is not what life brings, but what we bring to life that matters. I have known many people who have come from good homes, and had many advantages in life, who never rose above mediocrity. On the other hand, I have known many people who have come from poverty and abuse who accomplished great things. I have known people who were exceedingly intelligent and gifted, who rarely contributed anything to the world. And I have known people who were very average in intelligence and ability who were great successes. Some were willing to believe and work hard in spite of great disadvantages, while others gave up before they started. They never really tried. Some rested on their laurels, while others had a dream. Some complained about what was wrong, and others put forth the effort to make things right. Some had faith in God, and others had faith in nothing. Some lived in cynicism and despair, while others in lesser circumstances lived in faith and hope. I think there are some key areas of our attitude in life that are important. The first is this: Be authentic. In other words, be real. Be yourself. Authenticity is an attitude of honesty and humility. Don’t try to be someone you are not. Don’t wear a mask around others. Be the same person in public and private. One of the disappointing things about some of our national religious leaders this past year was that they were living two different lives. They were not authentic. Their public persona was vastly different from their personal life. It would have been far better for them to talk openly about their struggles, and admit their weaknesses, rather than to pretend everything was great. Far better for us to know of their struggles, so they could get help and we could pray for them, than have them pretend they had it all together, when they were actually falling apart. We would have had much more respect for them. It is so hard to hide secret parts of your life, and the bigger the secret is the harder it is to hide. The harder it is to hide, the more dysfunctional your life becomes. It takes courage to be authentic. It doesn’t take any courage to wear a mask. One of the scriptures I love is about what it will be like when the kingdom of heaven arrives in its fullness. Paul says, how we see but a poor reflection as in a mirror; then we shall see face to face. Now I know in part; then I shall know fully, even as I am fully known?(1 Corinthians 13:12). I love that. It gives us such great freedom to be ourselves. And Paul writes that in his wonderful discourse on love in 1 Corinthians 13. So what we see is that in God’s kingdom we are fully known by God and others, and fully loved by God and others. This is the model for what it means to live in Christian community ?to be the church. When someone opens up to us about a struggle in their lives, we don’t react with shock and shame. We are honored that someone has trusted us at a very deep level, and we seek to be an encourager and a listener. As we begin to know them at a deeper level, we grow to love them at a deeper level. A kind of relationship develops that was not possible before. One of the things that has been a great blessing for me is that when new people come into our church and become a part of small group, they remark at how real the people of our church are. People are actually open and honest about their struggles and failures, their doubts and fears. They don’t pretend they have it all together. That is why we come together, to encourage and strengthen each other ?to let people know that they are not alone. We are a family and we support each other. A second key attitude that helps us to be more healthy is to: Be of good cheer. You can’t be of good cheer if you are constantly thinking about how bad and terrible the world is. If you are focused on the end of the world, you cannot enjoy the present moment. How can we ever convince the world that we have good news if all we talk about is bad news? And we don’t just have good news, we have the best news the world has ever heard ?news that the world is desperately in need of. If you are angry at the world, you cannot be at peace in the world. If you are afraid of the world, you cannot minister to the world. You have to love the world as God loves the world. It was Jesus who said, I have told you these things, so that in me you may have peace. In this world you will have trouble. But take heart! I have overcome the world(John 16:33). Just this week I saw a book written by a very popular Christian author entitled The Last Christian Generation. In the book he says, if trends continue, the next generation of the Church will not even be rightfully called Christian. Did I miss something? When did this generation become Christian? He is discouraged about the lack of knowledge in people about Christian ideas and world view. I understand that, but since when did the kingdom of God depend on what we were doing? Have we forgotten about the power of the Holy Spirit? We have always.
しんねん(新年)の祈り(새해의 기도)/ 詩篇 115:1(시115:1)/ 小暮智久牧師(코구레 토모히사 목사)/ 日本フリーメソジスト東住吉キリスト教会主日合同礼拝説教(일본자유감리회 히가시스미요시교회 주일합동예배설교)/ 2005-01-01
新年の祈り(새해의 기도)/ 詩篇 115:1(시115:1)/ 小暮智久牧師(코구레 토모히사 목사)/ 日本フリーメソジスト東住吉キリスト教会主日合同礼拝説教(일본자유감리회 히가시스미요시교회 주일합동예배설교)/ 신년축복주일설교/ 2005-01-01 新年の祈り(새해의 기도) 詩篇 115:1(시115:1) 2005年1月1日 日本フリーメソジスト東住吉キリスト教会元旦礼拝式説教原稿 聖書: 詩篇  第115篇 1節 題: 「新年の祈り」 Ⅰ.はじめに   日頃はあまり神社に行かなくても、今日は初詣に行き、手を合わせて祈る人が多いことでしょう。私も小さい頃、親に連れられて初詣に行き、親をまねしてお祈りをしました。神様がおられるか、おられないか、何もわからなかったあの頃、漠然と「今年1年もお守りください」と祈っていたように思います。今日、初詣に出かける人々は、そこで、いったい誰に、どんなことを、そして誰のために祈るのでしょうか。   私たちは、今日ここで、何を祈るのでしょうか。もうこれ以上災害が起こらないようにとか、自分や家族の健康を守ってくださいとか、神様の守りや導きを、もちろん祈ってよい。しかし、それは何のための、究極的には誰のための、祈りなのでしょうか。    Ⅱ.みことば 1.人間が栄光をにぎるとき   先ほどお読みした『聖書』の中の「詩篇」という書物の第115篇は、その結びのことばが日本語では「主をほめたたえよ」と翻訳されていますが、もともと書かれたヘブル語では「ハレルヤ」となっており、同じように「ハレルヤ」で終る第116篇、117篇などとともに詩篇113-118篇をユダヤ人は「ハレル」と呼び、過越しの祭りなどに歌います。今から約2000年前、イエス様が最後の晩餐ののち、オリブ山のゲツセマネの園で祈りに出かける前に、すなわち私たちの身代わりとして十字架にかけられる前夜、弟子たちとともに歌った讃美(マタイ26:30)は、この詩篇115篇を含む「ハレル」であったと推測されています。当時の社会の指導者たちがイエス様を捕え、抹殺しようとした時、いわば人々が自分たちの栄光を握ろうとした時、イエス様はこれらの詩篇を歌い、神様を讃美したのです。その第115篇はこう始まります。「主よ、栄光を われらにではなく、われらにではなく、あなたのいつくしみと、まこととのゆえに、ただ、み名にのみ帰してください」。   「われらにではなく、われらにではなく」と繰り返されているのが印象的です。「われらにではなく」とは、本来は神様にささげるべき栄光を、いかに「われら」、人間のものにしがちかを意識し、自らを戒めている祈りでもあると言えます。神様の栄光を、人間がにぎるとどうなるか。この世界がなぜ存在しているか、自分がなぜ生きているのかという意味が、人間に見えなくなります。視野が狭くなり、自分のことしか見えなくなり、その時人間はますます自己本位になっていきます。その意味でクリスマスのあの夜、天の軍勢が「神に栄光、地に平和」と大合唱したのはうなづけます。正確には「いと高きところでは、神に栄光があるように、 地の上では、み心にかなう人々に平和があるように」(ルカ2:14)ですが、神様に栄光を帰する時、地は神様の御心にかなう人々とされ、平和がもたされるのです。個人の人生にも、家庭にも、地域社会にも、そして世界にも、これ以外に平和の道はありません。神様の栄光を、人間が握ってしまわないように、と祈りましょう。 2.栄光を御名にのみ   では、だれに栄光を、栄誉を帰してくださいと祈るのでしょうか。「ただ、み名にのみ」です。「み名」とは何か。聖書の中で「名前」が意味することは、日本に住む私たちには非常にわかりやすいことです。「名をけがす」とか「名をあげる」とか言うと、私たちにとってはその名が表わしている人物や団体、存在が低くされるとか、高くされることで、「名」とはその名前が表わす存在を意味するのです。聖書でも同じで、「み名」とは神様のお名前であり、神様ご自身の存在を指します。ですから、「主よ、栄光を・・・ただ、み名にのみ帰してください」と祈るこのみことばは、誰か人の名前や団体の名前が高くされるのでなく、自分の名前が高く評価されるのでもなく、この世界を造られた、ただ神様ご自身のみが認められ、ほめたたえられ、神様だけがその名を高くあげられますように、という意味です。   それでは、神様はどんな理由で名をあげられるのか。私たちの健康を守り、災いや病気から守り、いわば何でも私たちの願いをかなえてくれるからでしょうか。いいえ。神様のみことばが示す祈りは、どう続いていますか。「あなたのいつくしみと、まこととのゆえに」です。このゆえに、栄光を神様がおとりください、と祈るのです。「いつくしみ」と「まこと」は、旧約聖書におけるすばらしいセットのことばで、「いつくしみ」は、変わらない愛を意味し、「恵み」や「真実」と訳されたり、「まこと」は「真実」と訳されたり、「アーメン」と関係することばです。神様の「いつくしみ」と「アーメン」は具体的にはどこに表わされたか。ヨハネによる福音書1:14を見ましょう。それは、御子イエス様にあらわされたのです。御子ご自身の存在とそのみわざ、特に神様に背いた私たちの身代わりであり、私たちを罪と滅びから救うための十字架での死と復活のみわざにこそ、神様の「いつしくみ」と「まこと」が鮮やかに示されており、それこそが御子イエス様の栄光、「父のひとり子としての栄光」(ヨハネ1:14)、神様に栄光を帰する、神様の栄光の輝きなのです(ヘブル1:3)。したがって、神様が名をあげられるのは、私たち人間の願いをかなえることにおいてではなく、私たちが神様に背いていることに気づかせ、私たちと神様との壊れた関係を回復し、私たちを神様に造られた本来のあり方に引き戻すという、聖書が告げる「救い」のみわざによってなのです。先日、ここ湯里5丁目の歳末警戒に参加した折、休憩中に詰め所のお寺で、私がどのようにしてクリスチャンになったのか尋ねられました。限られた時間でしかその方に話せませんでしたが、改めて私にこの神様の「救い」のみわざへと招いて、私がイエス様を救い主と信じる祈りを導いてくださったのが、東京のある教会の教会員で教会学校の教師であったことを思い返しました。一昨年5月、25年ぶりの中学校の同窓会で「へえー、君が牧師? ということはクリスチャンなの?」と恩師や旧友にけげんな顔をされましたが、クリスチャンになるには似つかわしくない私を、救ってくださった神様こそが栄光にふさわしい。この「救い」のみわざは、まことの神様にしかできません。「人の手のわざ」(詩篇115:4)による偶像にはできません。それどころか、人間が作る神は人間の願望や欲望をかたちにしたもので、結局は人間が栄光を握るためのものです。永遠から永遠に生きておられ、私たちを神様に背いていた中から救い出してくださる神様の「いつくしみと、まこととのゆえに」、私たちは栄光をただ神様の御名にのみ帰するのです。 Ⅲ.むすび   「主よ、栄光を・・・ただ、み名にのみ帰してください」と祈るには、ただ、神様の栄光そのものである御子イエス様を受け入れるほかに道がありません。生まれながらの私たちはただ自分に栄光を帰するしかできないことを認め、それだからこそ、イエス様に頼り、今年、「主よ、栄光を・・・ただ、み名にのみ帰してください」と祈りつつ歩みだしましょう。 牧師紹介(2008.3.1記) 大阪に住んで21年目。牧師になって20年目です。 生まれて育ったのは関東の埼玉県。 西武ライオンズ球場の近くで、今45歳です。 子供のころ、誘われて初めて教会に行ったとき、 何もわからず、ドキドキしました。 でも、行ってしばらくすると、とてもホッとしたことを覚えています。 牧師と聞くと、どんなイメージがありますか。 私は山登りが好きで、秩父や奥多摩の山によく登り、 南アルプスの山にも登ったことがあります。 星を見るのも好きで、自分で望遠鏡を作ったこともあります。 奥さんと子ども3人。毎日にぎやかな家族です。 牧師といっても、ざっくばらんな人間です。 気軽にお訪ねくださり、声をかけてください。 お待ちしています。 小暮智久牧師(日本フリーメソジスト東住吉キリスト教会)
가르치는 교회/ 마9:35-마10:1/ 신년축복주일설교/ 2003-01-03
가르치는 교회 마9:35-10:1 오늘 우리는 2003년을 맞이하여 첫 주일예배를 드리고 있습니다. 오늘 교회에 오시면서 여러분은 어떤 생각을 하고 오셨습니까? [나는 올 한 해를 어떻게 지내야 할까? 어떤 일을 하면서 보내야 할까?] 혹 그런 생각을 하지는 않으셨는지요? 우리는 새로운 한 해를 맞이할 때마다 찬란하게 떠오르는 햇살을 받으며 희망의 한 해를 꿈꾸게 됩니다. 동해안에 해맞이를 구경하기 위해서 백 만명의 인파가 몰렸다고 합니다. 왜 몰려드는 것일까? 단순히 떠오르는 해를 바라보려고 몰렸다기 보다는 뭔가 한해를 시작하면서 [내가 무엇을 해야할까?]라는 질문 앞에 진지하게 대답하기 위해서 모이는 것입니다. 한번 따라서 해봅시다. [올 한 해에 제가 무엇을 해야 하겠습니까?] 우리는 신앙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기 때문에 떠오르는 해를 향해서 물을 필요없이 하나님께 이런 질문해야 합니다. [성도 여러분은 무엇 하기를 원하십니까?] 우리는 흔히 이런 질문 앞에 세상 사람들과 다를 바가 없는 마음의 소원을 말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돈을 많이 벌 수 있도록 해달라] 아마 가장 많은 소원일 것입니다. [건강한 한해가 되기를 바란다] 다음의 소원일 것입니다. [자손이 잘 되도록 해달라] 이 외에도 취직하도록 해달라. 출세하도록 해달라. 합격하도록 해달라. 결혼할 수 있도록 해달라. 아마 세상 사람들은 거의가 다 이런 것들을 바라고 소원할 것입니다. 만약에 우리 신앙인들의 소원이 위에서 말한 세상 사람들의 소원과 전혀 다를 바가 없다면, 우리가 신앙을 가지고 산다는 의미는 도대체 무엇일까요? 신앙은 그저 단순히 내가 바라고 원하는 것을 이루는 수단에 지나지 않을 것입니다. 그러나 신앙인인 우리들은 내가 마음으로 바라고 소원하는 것도 있지만 하나님께서 나를 통해서 이루시고자 하는 뜻이 무엇인가? 를 알아야 하는 것 아닙니까?. 종은 주인의 뜻을 따라 움직이는 것처럼 하나님께서 나에게 원하시는 것을 내가 하게 될 때, 우리는 나를 극복하는 신앙인이 되는 것입니다. 신앙인은 내가 원하는 것에 초점을 맞추는 사람들이 아니라 [하나님이 원하시는 것에 초점을 맞추어서 살아가는 사람들]을 말합니다. 때문에 처음에 했던 질문을 바꾸어야 합니다. [하나님! 하나님이 저를 통해서 이루고자 하는 일은 무엇입니까?] 하고 물어야 합니다. 따라서 해봅시다. [하나님! 저를 통해서 무슨 일을 하시려고 합니까?] 하나님은 반드시 나를 통해서 하고자 하는 일이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나를 택하시고 부르셨다고 한다면 하나님은 반드시 나에 대한 계획과 뜻도 가지고 계신 분입니다. 나는 우연히 부름받지 않았습니다. 아무 필요도 없는데 하나님께서 실수로 나를 불러주신 것도 아닙니다. 세상 만물에는 뜻과 이치가 있는 것처럼 하나님께서 나를 불러 주실 때에는 나를 통해서 이루시고자 하는 계획과 섭리가 있기 때문에 나를 불러주신 줄로 믿습니다. 때문에 이제부터 우리가 살아가는 삶의 초점은 [나]에 있지 않습니다. 우리의 삶의 촛점은 [하나님]에게 있습니다. 이제부터 우리 신앙인의 삶의 초점은 [자기]에게만 있지 않습니다. [이웃]에게 있습니다. 이제부터 우리 신앙인의 삶의 초점은 [내 가족]에게만 있지 않습니다. 이제 우리의 삶의 촛점은 [우리]라고 하는 신앙공동체에 있습니다. [교회 공동체]에 있다는 말입니다. 때문에 우리는 또한 자연스럽게 하나님 앞에 질문할 수 있습니다. [하나님! 우리 교회가 해야 할 일이 무엇입니까? 어떤 일을 해야 할까요?] 따라서 해봅시다. [교회가 해야할 일은 무엇입니까?] 과연 오늘날의 교회는 어떤 일을 해야 하겠습니까? 교회는 본래 주어진 사명에 목숨을 바쳐야 합니다. 교회는 교회 건물을 확장해 나가는 것이 목적이 아닙니다. 그것은 교회 본질이 아닙니다. 교회는 사회사업을 해서 구제를 많이 하는 것이 교회의 본질적인 모습이 아닙니다. 일반 사회 복지 단체에서 우리 교회보다 훨씬 많은 일을 하고 있습니다. 그럼 교회가 해야 할 일이 무엇이냐? 교회가 해야할 일을 살펴보려면 우리는 먼저 예수님께서 어떤 일을 행하셨느냐?를 살펴보면 됩니다. 교회는 다름이 아니라 예수님께서 하신 일을 하는 곳입니다. 교회는 [그리스도의 몸]이라고 했습니다. 때문에 교회는 예수님께서 하신 일을 해야 합니다. 예수님께서 어떤 일을 하셨습니까? 오늘 본문에서는 예수님께서 하신 일을 세가지로 말씀하고 있습니다. 첫째는 35절에 보니까 [회당에서 가르치시고]라고 했습니다. 가르쳤다. 가르침의 사역 / 둘째는 천국복음을 전파하셨다. 전도의 사역./ 세번째는 모든 병과 허약한 것을 고치시니라. 고쳤다. 치유의 사역을 말합니다. 예수님은 [가르치고 치유하고 전파하는 일]을 했던 것입니다. 가르치고 치유하고 전파하는 일은 바로 교회가 할일입니다. 바로 내가 해야할 일입니다. 우리 교회는 2003년 표어를 [가르치고 치유하고 전파하는 교회]라고 정했습니다. 이것은 예수님의 3대 사역이기 때문입니다. 교회가 마땅히 해야할 일입니다. 교회의 본질이기도 합니다. 오늘은 교회의 가르치는 사역에 대해서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가은교회는 [가르치는 교회]가 되어야 합니다. 따라서 해보시기 바랍니다. [가르치고 배우고 말씀대로 사는 교회가 되자] 먼저 예수님의 중요한 사역 가운데 하나는 가르치는 사역입니다. 성경의 곳곳에 보면 예수님께서는 [유대인의 회당에 들어가 가르치시고]라고 하는 말씀이 반복되어 있습니다. 그 만큼 예수님께서는 어디에 가시든지 성경말씀을 중심으로 가르치셨던 것을 봅니다. 예수님의 가르침은 당시에 바리새인들이나 서기관들이 가르치는 것과는 달랐습니다. 마태복음 13장 54절에는 [고향으로 돌아가사 저희 회당에서 가르치시니 저희가 놀라 가로되 이 사람의 이 지혜와 이런 능력이 어디서 났느뇨?]라고 했습니다. 예수님의 가르치심에 놀랐다는 말입니다. 왜 사람들은 예수님의 가르치심에 놀랐을까요? 그 이유는 말씀의 권위 때문입니다. 예수님께서 가르치는 말씀은 권위가 있었습니다. 힘이 있었다는 말입니다. 능력이 있었다는 말입니다. 파워가 있었다는 말입니다. 그 힘과 능력은 어디에서 부터 오는 것이었습니까? 그것은 예수의 메시야 직분에서 부터 나오는 자연스러운 권위였습니다. 예수님은 메시야로 오신 분이요, 바리새인들과 서기관들은 메시야에 대해서 가르쳐야 할 사람들이기 때문에 그 권위가 달랐던 것입니다. 가정에서도 말의 권위가 다릅니다. 엄마가 하는 말은 아이들이 흘려듣습니다. 잔소리를 한다고 생각합니다. [너희 들은 방좀 청소하고 지내거라]하고 이야기하면 [바쁘네. 시간이 없네. 공부하기도 죽겠는데! 학원가야 하는데, 친구 만나야 하는데, ] 하면서 입이 이만큼 나와서 투덜거립니다. 이때 이를 지켜보고 있던 아빠가 [방청소 안할래! 니들은 손이없냐? 발이없냐?]하면 슬며시 걸레를 들고 청소합니다. 그것은 어머니의 권위와 아버지의 권위가 다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가정에는 아버지의 권위와 어머니의 권위가 다른 것이 좋습니다. 그래야 자녀들이 더 엄한 것과 덜 엄한 것을 배우게 됩니다. (양쪽의 역할을 분명히 배움) 세상에서 가장 권위있는 가르침은 예수님의 가르침입니다. 예수님 자신이 하나님과 등등하신 분이시기 때문에 그 말씀에는 권위가 있는 것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세상을 말씀으로 창조하셨다고 했으니 우주 만물의 비밀을 알고 계신 예수님의 말씀은 자연히 최고의 권위를 가질 수 밖에 없는 것입니다. 세상에 어떤 책을 보십시오. 어떤 책을 보아도 성경말씀 만큼 권위있는 말씀이 있던가요? 세상을 창조하신 분의 지혜와 사랑과 비밀과 계획이 담겨 있으니, 자연히 성경책이 세상에서 가장 권위있는 책이 되는 것입니다. 지금도 1년에 6억권 이상의 성경책이 팔려나가고 있지 않습니까? 왜 그런 것입니까? 성경은 하나님의 비일을 담고 있는 책이요, 역사의 알파와 오메가에 대해 기록하고 있으며, 우주만물의 창조와 종말을 다루고 있는 가장 권위있는 말씀이기 때문입니다. 요즘 신경림 씨의 [시인을 찿아서]라는 책을 잠시 읽었습니다. 신경림은 충주 출신의 시인으로 저의 고등학교 선배이기도 하신 분이어서 관심은 있었는데 마침 저희 딸이 공부를 한다고 [시인을 찾아서]란 책을 가져왔길래 관심을 가지고 읽었습니다. 한국의 22명의 시인을 선정을 해서 그 시인들의 시세계를 신경림 시인의 특유한 언어로 해설을 붙였습니다. 현장감을 주기 위해서 신경림 선생은 시인들이 살던 생가와 시비가 있는 곳을 직접 탐방하고 현지에 있는 교사나 시인들이나 지인들을 만나서 22명의 시인의 삶을 좀더 실감있게 표현했다고 하는 점에서 상당한 생동감을 주는 책이었습니다. 신경림은 흔히 민중시인으로 알려져 있는 분으로서 이 책에 선별된 시인들은 순수문학을 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이 책에 선별된 대부분의 시인은 현실에 대해서 참여하고 말하고 비판하고 창조적인 에너지를 글을 통해서 공급해 주려고 몸부림쳤던 시대참여적 성격을 갖고 있는 시인들을 등장시킵니다. 특히 남과 북의 분단 속에서 잊혀진 시인들을 발굴합니다. 정지용, 신동엽, 박봉우, 오장환, 임화 같은 시인이 바로 그들입니다. 그들은 거의가 분단이라는 현실의 벽 속에서 거의가 [빨갱이]로 박제화되었던 그들을 다시 책 속으로 불러내어서 분단과 갈등의 거대한 벽을 허물어가고 있다는 점에서 책이 갖고 있는 특이성이 엿보였습니다. 그러나 저는 이책을 읽으면서 이런 생각을 했습니다. 이 시인 한사람 한사람은 과연 얼마동안 사람들의 뇌리 속에서 기억될까? 아마 신경림 시인도 지금은 많은 사람들의 뇌리 속에 있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서 잊혀지게 될 것입니다. 지금은 베스트 셀러라고 하지만 이제 곧 이 책은 잠시 후면 국문학을 하는 사람들이나 그를 공부하고 연구하게 될 것입니다. 또 [시인을 찾아서]라는 책이 MBC가 선정한 도서로서 사람들에게 많이 읽혀진 베스트셀러라고 하지만 나는 그 내용으로 볼 때에는 성경의 어느 한귀절의 말씀의 무게와 권위만큼도 되지 않는 것으로 느껴집니다. 제가 목사이기 때문에 그럴까요? 세상에 아무리 좋은 책을 읽어도 성경말씀 만큼 그렇게 장엄하고, 무게가 있고, 권위가 있고, 힘이 있고, 능력이 있는 책이 세상에 어디에 있습니까? 없습니다. 인간에게 무한한 꿈과 비전, 꿀송이 보다도 더 단 경험을 주는 책이 세상에 어디 있습니까? [시인을 찾아서]라는 책에서 시인들이 다루고 있는 주제는 자연, 역사, 혁명, 인간의 무수한 감정의 세계, 사랑, 슬픔과 같은 것을 다루고 있습니다. 그러나 성경말씀은 우주만물의 생성에서 부터 선과 악의 문제, 인간 구원의 문제, 사랑과 용서와 희생과 부활의 문제까지 다루고 있으며, 역사의 시작에서 부터 종말에 이르기까지 모든 역사의 비밀을 다루고 있지 않습니까? 성경말씀은 세상의 어떤 책보다도 권위가 있는 책입니다. 성경말씀은 사람의 권위로 세워진 책이 아니라 성령의 감동과 감화로 씌여진 책이기 때문에 하나님의 권위가 스스로 드러난 책입니다. 하나님께서 자신을 스스로 드러내 보이신 계시의 말씀이기 때문에 성경은 가장 권위있는 말씀인 것입니다. 때문에 교회가 해야할 일이 있습니다. 이 권위있는 말씀을 가르쳐야 합니다. 우리에게는 이 말씀을 가르쳐야 할 의무가 있는 것입니다. 예수님은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권위있는 말씀을 가르쳤습니다. 회당에 들어가도 가르쳤고, 성전에 들어가도 가르쳤습니다. 길에서도 가르쳤습니다. 산 위에서도 가르치시고 바닷가에서도 가르치셨습니다. 식탁에서도 가르치시는가 하면, 심지어는 십자가 위헤서 죽는 순간까지 가르치셨습니다. 그만큼 가르치는 일은 예수님의 사역 가운데 본질적인 사역이었던 것입니다. 그래서 예수님께서는 이 땅에 있는 동안에도 계속해서 가르치는 사역에 열중하셨지만, 예수님께서는 하늘로 승천하시면서도 제자들에게 가르치는 사역을 위탁하셨습니다. 제자들에게 부탁하기를 [그러므로 너희는 가서 모든 족속으로 제자를 삼아 아버지와 아들과 성령의 이름으로 세례를 주고 내가 너희에게 분부한 모든 것을 가르쳐 지키게 하라]고 했습니다. [가르쳐 지키게 하라]는 것입니다. 이것이 제자들이 할 일이요 교회의 중요한 사역이라는 것입니다. 우리가 말씀을 받아드리는 데에는 다음에 3가지 단계를 거쳐야 하는 것 같습니다. 가르치고 배우고 적용하는 단계입니다. 가르친다는 것은 배우는 것을 전제로 하고 있는 말입니다. 우리는 가르치기도 하고 동시에 배워야 합니다. 특히 오늘날 말하고 있는 소그룹의 원리는 가르치는 동시에 배우는 것입니다. 다락방에 모여보십시오. 내가 꼭 가르치기만 합니까? 배우는 것입니다. 나는 가르칠 것만 있다고 하는 사람은 무언가 잘못된 사람입니다. 저는 늘 리더교육을 할 때 말합니다. 리더는 가르치는 자만 되라는 의미가 아니라 다락방 식구들로 부터 배우라고 말합니다. 말씀을 나눈다는 것 자체가 가르치기도 하고 배우기도 하는 것입니다. 성경말씀에서 얻는 은혜는 각각 다릅니다. 똑같은 말씀을 가지고도 각각 말씀에서 받은 은혜는 다를 수 있습니다. 다른 은혜를 나눌 때 우리는 [아! 저분은 나와는 다르게 은혜를 받는구나!] 하고 우리가 배워야 하는 것입니다. [저 분은 나와 다르게 말하네! 틀렸어!] 하는 것이 아니라 [저 분은 나와는 다른 은혜를 받는구나! 나도 저 분의 말씀을 들으니까 또 다른 은혜를 받을 수 있겠구나!] 하고 생각해야 합니다. 이것이 바로 가르치고 동시에 배우는 다락방의 모습인 것입니다. 우리는 가능하면 많은 말씀을 배우는 것이 좋습니다. 많은 말씀이 있으면 그 말씀들은 우리가 어떤 상황 상황을 닥칠 때마다 내게 큰 힘이 됩니다. 순풍에 돛을 달고 갈 때에는 교만하지 않도록 말씀이 붙들어 줍니다. 고통 가운데 있을 때에는 말씀에서 위로와 용기를 얻게 됩니다. 실패하여 주저앉아 있게 될 때에는 말씀에서 우리는 새로운 꿈과 비전을 보게 됩니다. 때문에 우리는 많은 말씀을 아는게 좋습니다. 그때마다 말씀을 통해서 헤쳐 나갈 수 있는 힘을 공급받기 때문입니다. 다만 중요한 것은 우리가 말씀을 배우는데 그치는 것이 아니라 가르치고 배운 다음에 오는 마지막 단계는 말씀을 적용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우리는 아무리 말씀을 지식적으로 많이 알고 있다 하더라도 말씀을 우리의 생활에 적용하지 않으면 아무 소용이 없습니다. 말씀을 적용하지 않으면 우리는 말씀이 갖고 있는 능력을 체험할 기회를 잃어 버리기 때문입니다. 신앙은 말씀을 배우고 그리고 그 말씀을 적용하는 데에서 생기는 것입니다. 소위 이것을 체험적인 신앙이라고 합니다. 폭탄을 제조해 놓고 보고만 있으면 그 폭탄의 위력을 알 수가 없습니다. 폭탄을 던져서 폭탄이 터지는 것을 경험할 때 그 폭탄의 위력을 체험하는 것과 비슷합니다. 어떤 분들은 자신의 감정을 따라서 신앙생활을 하는 분들이 있습니다. 말씀을 따라서 사는 것이 아니라 감정을 따라서 생활합니다. 감정에 따라서 사는 사람들은 이렇게 생활하는 사람들을 말합니다. 우리가 아침에 일어날 때에 좋지 않은 [개꿈]을 꾸고 일어나는 경우들이 있습니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사람은 아침에 일어날 때의 느낌에 지배당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래서 좋지 않은 꿈을 꾸고 깨어난 분은 그 기분이 하루종일 가는 경우들이 있습니다. 무슨 일을 해도 그 꿈이 나를 지배합니다. [좋지 않은 일이 있을려나!] [자식들에게 무슨 나쁜일이 있나!] 그러다가 좀 좋지 않은 소식이 들리면 [ 이런 소식을 들으려고 그런 꿈을 꾸었는가 보다]하고 생각합니다. 이것이 말씀을 따라 사는 삶인가요? 제가 물어봐야겠네요! 이렇게 사는 것이 말씀을 따라서 사는 삶입니까? 아닙니까? 아닙니다. 그러면 이럴 때 말씀을 따라 사는 삶은 어떻게 사는 것입니까? 우선 말씀을 따라 사는 사람은 설령 개꿈이 꾸인다 하더라도 일단은 꿈의 내용에 지배를 받지 말아야 합니다. 감정에 휩쓸리지 말아야 합니다. 그리고 성령의 인도를 기다려야 합니다. 감정을 뛰어넘어서 하나님의 지혜를 구해야 합니다. 성경말씀에는 뭐라고 말씀하고 있습니까? 이사야 40장 10절에 [두려워 말라 내가 너와 함께 함이니라 놀라지 말라. 나는 네 하나님이 됨이니라. 내가 너를 굳세게 하리라. 참으로 너를 도와 주리라. 참으로 나의 의로운 오른손으로 너를 붙들리라]라고 했습니다. 우리가 말씀에 사는 사람이라면 우리는 꿈과 감정에 의지하지 말고 이 말씀을 붙들고 살려고 노력해야 합니다. 설령 나쁜 감정을 가지고 아침에 일어났다 하더라도 우리가 말씀에 따라 사는 사람들이라면 그 나쁜 감정이 하루종일 나를 지배하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말씀을 보고, 외우고, 소리치고, 기도하고, 찬송하고 그래서 성령의 기쁨이 가득하도록 만들어야 합니다. 나쁜 감정에 지배당하지 말고 몰아내야 합니다. 아침에 일어날 때 느낀 나쁜 감정에 하루종일 지배를 당하니까, 괜히 학교에 잘 갔다가 오는 자식을 보고 [야! 이 녀석아! 너는 표정이 맨날 왜그래! 좀 밝은 얼굴좀 하고 다녀라! 어쩜 꼭 지 애비를 닮아서] [아 엄마는 내가 뭐래! 괜히 화내고 그래 내 얼굴이 어때서] 그런경험이 없습니까? 나쁜 감정에 지배를 당하면 그 날은 괜히 신랑도 미운 짓만 하는 것 같고, 첫눈은 기분좋게 오는데 괜히 창밖을 보면서 우울증 가운데 빠지는 것입니다. 말씀을 따라 사는 사람이라면 자신의 감정에 의지하지 말아야 합니다. 데살로니가 전서 5:16절에서 [항상 기뻐하라]라는 말씀이 있는데 우리가 말씀을 따라 사는 사람이라면 슬프고, 힘들고, 괴롭고, 고통스런 일이 있을 때 이 말씀을 계속 외워야 합니다. 반복해서 외워야 합니다. 그리고 감정에 따르지 말고 적용해야 합니다. 내가 어떤 경우에도 기쁘게 살겠다! 하는 의지로 결단도 해야 합니다. 그렇게 하면 기뻐요! 어떤 일이 있어도 외롭고 쓸쓸하지 않습니다. 이것이 바로 말씀을 따라 사는 사람들의 생활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어떤 경우에든지 말씀을 따라 사는 생활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우리가 말씀을 따라 살려면 말씀을 가르치고 배우고 적용하는 교회가 되어야 합니다. 오늘 직분자들을 임명합니다 만은 직분자들은 특별히 말씀을 가르치고 배우고 적용하는 최전선의 용사들을 말합니다. 저는 우리 교회가 말씀이 충만한 교회가 되기를 바랍니다. 강단에서 선포되는 말씀도 말씀이지만, 우리 교인들이 자신의 자리에서 언제나 말씀을 가까이해서 말씀을 가르치는 일에 헌신하시고, 말씀을 배우는 일에 열심을 내고, 말씀을 적용해서 내 생활과 인격의 변화를 가져 오는 교회가 되시기를 바랍니다. 교회는 치리자가 많고, 판단자가 많고, 율법적인 사람이 많으면 교회가 시끄럽고 은혜를 받지 못하는 비판적인 교회가 되고 맙니다. 그러나 피차 간에 말씀을 가르치고 배우고 적용하는 교인이 많은 교회는 언제나 말씀의 은혜로 넘쳐 납니다. 말씀을 가르치고 배우고 적용하는 생활을 하는 사역자가 많은 교회는 늘 은혜가 넘쳐나는 것임니다. 우리의 믿음은 감정을 따라서 믿지 말고 성경말씀에 중심을 두어야 합니다. 자신의 감정에 의지하는 신앙은 모래 위에 그 신앙의 기반이 있지만 말씀 위에 기반을 둔 믿음은 홍수가 나고 비바람이 몰려 와도 결코 무너지지 않습니다. 왜냐구요? 반석 위에 세운 신앙은 결코 흔들리는 법이 없기 때문입니다. 무너지지 않기 때문입니다. 가은교회가 2003년에는 가르치고 배우고 그 말씀을 나의 생활에 적용함으로 모든 성도들의 생활에 흔들림이 없는 굳건한 믿음이 되시기를 주의 이름으로 간절히 축원합니다.
가르치는 교회/ 마9:35-마10:1/ 신년축복주일설교/ 2003-01-03
가르치는 교회 마9:35-10:1 오늘 우리는 2003년을 맞이하여 첫 주일예배를 드리고 있습니다. 오늘 교회에 오시면서 여러분은 어떤 생각을 하고 오셨습니까? [나는 올 한 해를 어떻게 지내야 할까? 어떤 일을 하면서 보내야 할까?] 혹 그런 생각을 하지는 않으셨는지요? 우리는 새로운 한 해를 맞이할 때마다 찬란하게 떠오르는 햇살을 받으며 희망의 한 해를 꿈꾸게 됩니다. 동해안에 해맞이를 구경하기 위해서 백 만명의 인파가 몰렸다고 합니다. 왜 몰려드는 것일까? 단순히 떠오르는 해를 바라보려고 몰렸다기 보다는 뭔가 한해를 시작하면서 [내가 무엇을 해야할까?]라는 질문 앞에 진지하게 대답하기 위해서 모이는 것입니다. 한번 따라서 해봅시다. [올 한 해에 제가 무엇을 해야 하겠습니까?] 우리는 신앙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기 때문에 떠오르는 해를 향해서 물을 필요없이 하나님께 이런 질문해야 합니다. [성도 여러분은 무엇 하기를 원하십니까?] 우리는 흔히 이런 질문 앞에 세상 사람들과 다를 바가 없는 마음의 소원을 말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돈을 많이 벌 수 있도록 해달라] 아마 가장 많은 소원일 것입니다. [건강한 한해가 되기를 바란다] 다음의 소원일 것입니다. [자손이 잘 되도록 해달라] 이 외에도 취직하도록 해달라. 출세하도록 해달라. 합격하도록 해달라. 결혼할 수 있도록 해달라. 아마 세상 사람들은 거의가 다 이런 것들을 바라고 소원할 것입니다. 만약에 우리 신앙인들의 소원이 위에서 말한 세상 사람들의 소원과 전혀 다를 바가 없다면, 우리가 신앙을 가지고 산다는 의미는 도대체 무엇일까요? 신앙은 그저 단순히 내가 바라고 원하는 것을 이루는 수단에 지나지 않을 것입니다. 그러나 신앙인인 우리들은 내가 마음으로 바라고 소원하는 것도 있지만 하나님께서 나를 통해서 이루시고자 하는 뜻이 무엇인가? 를 알아야 하는 것 아닙니까?. 종은 주인의 뜻을 따라 움직이는 것처럼 하나님께서 나에게 원하시는 것을 내가 하게 될 때, 우리는 나를 극복하는 신앙인이 되는 것입니다. 신앙인은 내가 원하는 것에 초점을 맞추는 사람들이 아니라 [하나님이 원하시는 것에 초점을 맞추어서 살아가는 사람들]을 말합니다. 때문에 처음에 했던 질문을 바꾸어야 합니다. [하나님! 하나님이 저를 통해서 이루고자 하는 일은 무엇입니까?] 하고 물어야 합니다. 따라서 해봅시다. [하나님! 저를 통해서 무슨 일을 하시려고 합니까?] 하나님은 반드시 나를 통해서 하고자 하는 일이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나를 택하시고 부르셨다고 한다면 하나님은 반드시 나에 대한 계획과 뜻도 가지고 계신 분입니다. 나는 우연히 부름받지 않았습니다. 아무 필요도 없는데 하나님께서 실수로 나를 불러주신 것도 아닙니다. 세상 만물에는 뜻과 이치가 있는 것처럼 하나님께서 나를 불러 주실 때에는 나를 통해서 이루시고자 하는 계획과 섭리가 있기 때문에 나를 불러주신 줄로 믿습니다. 때문에 이제부터 우리가 살아가는 삶의 초점은 [나]에 있지 않습니다. 우리의 삶의 촛점은 [하나님]에게 있습니다. 이제부터 우리 신앙인의 삶의 초점은 [자기]에게만 있지 않습니다. [이웃]에게 있습니다. 이제부터 우리 신앙인의 삶의 초점은 [내 가족]에게만 있지 않습니다. 이제 우리의 삶의 촛점은 [우리]라고 하는 신앙공동체에 있습니다. [교회 공동체]에 있다는 말입니다. 때문에 우리는 또한 자연스럽게 하나님 앞에 질문할 수 있습니다. [하나님! 우리 교회가 해야 할 일이 무엇입니까? 어떤 일을 해야 할까요?] 따라서 해봅시다. [교회가 해야할 일은 무엇입니까?] 과연 오늘날의 교회는 어떤 일을 해야 하겠습니까? 교회는 본래 주어진 사명에 목숨을 바쳐야 합니다. 교회는 교회 건물을 확장해 나가는 것이 목적이 아닙니다. 그것은 교회 본질이 아닙니다. 교회는 사회사업을 해서 구제를 많이 하는 것이 교회의 본질적인 모습이 아닙니다. 일반 사회 복지 단체에서 우리 교회보다 훨씬 많은 일을 하고 있습니다. 그럼 교회가 해야 할 일이 무엇이냐? 교회가 해야할 일을 살펴보려면 우리는 먼저 예수님께서 어떤 일을 행하셨느냐?를 살펴보면 됩니다. 교회는 다름이 아니라 예수님께서 하신 일을 하는 곳입니다. 교회는 [그리스도의 몸]이라고 했습니다. 때문에 교회는 예수님께서 하신 일을 해야 합니다. 예수님께서 어떤 일을 하셨습니까? 오늘 본문에서는 예수님께서 하신 일을 세가지로 말씀하고 있습니다. 첫째는 35절에 보니까 [회당에서 가르치시고]라고 했습니다. 가르쳤다. 가르침의 사역 / 둘째는 천국복음을 전파하셨다. 전도의 사역./ 세번째는 모든 병과 허약한 것을 고치시니라. 고쳤다. 치유의 사역을 말합니다. 예수님은 [가르치고 치유하고 전파하는 일]을 했던 것입니다. 가르치고 치유하고 전파하는 일은 바로 교회가 할일입니다. 바로 내가 해야할 일입니다. 우리 교회는 2003년 표어를 [가르치고 치유하고 전파하는 교회]라고 정했습니다. 이것은 예수님의 3대 사역이기 때문입니다. 교회가 마땅히 해야할 일입니다. 교회의 본질이기도 합니다. 오늘은 교회의 가르치는 사역에 대해서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가은교회는 [가르치는 교회]가 되어야 합니다. 따라서 해보시기 바랍니다. [가르치고 배우고 말씀대로 사는 교회가 되자] 먼저 예수님의 중요한 사역 가운데 하나는 가르치는 사역입니다. 성경의 곳곳에 보면 예수님께서는 [유대인의 회당에 들어가 가르치시고]라고 하는 말씀이 반복되어 있습니다. 그 만큼 예수님께서는 어디에 가시든지 성경말씀을 중심으로 가르치셨던 것을 봅니다. 예수님의 가르침은 당시에 바리새인들이나 서기관들이 가르치는 것과는 달랐습니다. 마태복음 13장 54절에는 [고향으로 돌아가사 저희 회당에서 가르치시니 저희가 놀라 가로되 이 사람의 이 지혜와 이런 능력이 어디서 났느뇨?]라고 했습니다. 예수님의 가르치심에 놀랐다는 말입니다. 왜 사람들은 예수님의 가르치심에 놀랐을까요? 그 이유는 말씀의 권위 때문입니다. 예수님께서 가르치는 말씀은 권위가 있었습니다. 힘이 있었다는 말입니다. 능력이 있었다는 말입니다. 파워가 있었다는 말입니다. 그 힘과 능력은 어디에서 부터 오는 것이었습니까? 그것은 예수의 메시야 직분에서 부터 나오는 자연스러운 권위였습니다. 예수님은 메시야로 오신 분이요, 바리새인들과 서기관들은 메시야에 대해서 가르쳐야 할 사람들이기 때문에 그 권위가 달랐던 것입니다. 가정에서도 말의 권위가 다릅니다. 엄마가 하는 말은 아이들이 흘려듣습니다. 잔소리를 한다고 생각합니다. [너희 들은 방좀 청소하고 지내거라]하고 이야기하면 [바쁘네. 시간이 없네. 공부하기도 죽겠는데! 학원가야 하는데, 친구 만나야 하는데, ] 하면서 입이 이만큼 나와서 투덜거립니다. 이때 이를 지켜보고 있던 아빠가 [방청소 안할래! 니들은 손이없냐? 발이없냐?]하면 슬며시 걸레를 들고 청소합니다. 그것은 어머니의 권위와 아버지의 권위가 다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가정에는 아버지의 권위와 어머니의 권위가 다른 것이 좋습니다. 그래야 자녀들이 더 엄한 것과 덜 엄한 것을 배우게 됩니다. (양쪽의 역할을 분명히 배움) 세상에서 가장 권위있는 가르침은 예수님의 가르침입니다. 예수님 자신이 하나님과 등등하신 분이시기 때문에 그 말씀에는 권위가 있는 것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세상을 말씀으로 창조하셨다고 했으니 우주 만물의 비밀을 알고 계신 예수님의 말씀은 자연히 최고의 권위를 가질 수 밖에 없는 것입니다. 세상에 어떤 책을 보십시오. 어떤 책을 보아도 성경말씀 만큼 권위있는 말씀이 있던가요? 세상을 창조하신 분의 지혜와 사랑과 비밀과 계획이 담겨 있으니, 자연히 성경책이 세상에서 가장 권위있는 책이 되는 것입니다. 지금도 1년에 6억권 이상의 성경책이 팔려나가고 있지 않습니까? 왜 그런 것입니까? 성경은 하나님의 비일을 담고 있는 책이요, 역사의 알파와 오메가에 대해 기록하고 있으며, 우주만물의 창조와 종말을 다루고 있는 가장 권위있는 말씀이기 때문입니다. 요즘 신경림 씨의 [시인을 찿아서]라는 책을 잠시 읽었습니다. 신경림은 충주 출신의 시인으로 저의 고등학교 선배이기도 하신 분이어서 관심은 있었는데 마침 저희 딸이 공부를 한다고 [시인을 찾아서]란 책을 가져왔길래 관심을 가지고 읽었습니다. 한국의 22명의 시인을 선정을 해서 그 시인들의 시세계를 신경림 시인의 특유한 언어로 해설을 붙였습니다. 현장감을 주기 위해서 신경림 선생은 시인들이 살던 생가와 시비가 있는 곳을 직접 탐방하고 현지에 있는 교사나 시인들이나 지인들을 만나서 22명의 시인의 삶을 좀더 실감있게 표현했다고 하는 점에서 상당한 생동감을 주는 책이었습니다. 신경림은 흔히 민중시인으로 알려져 있는 분으로서 이 책에 선별된 시인들은 순수문학을 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이 책에 선별된 대부분의 시인은 현실에 대해서 참여하고 말하고 비판하고 창조적인 에너지를 글을 통해서 공급해 주려고 몸부림쳤던 시대참여적 성격을 갖고 있는 시인들을 등장시킵니다. 특히 남과 북의 분단 속에서 잊혀진 시인들을 발굴합니다. 정지용, 신동엽, 박봉우, 오장환, 임화 같은 시인이 바로 그들입니다. 그들은 거의가 분단이라는 현실의 벽 속에서 거의가 [빨갱이]로 박제화되었던 그들을 다시 책 속으로 불러내어서 분단과 갈등의 거대한 벽을 허물어가고 있다는 점에서 책이 갖고 있는 특이성이 엿보였습니다. 그러나 저는 이책을 읽으면서 이런 생각을 했습니다. 이 시인 한사람 한사람은 과연 얼마동안 사람들의 뇌리 속에서 기억될까? 아마 신경림 시인도 지금은 많은 사람들의 뇌리 속에 있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서 잊혀지게 될 것입니다. 지금은 베스트 셀러라고 하지만 이제 곧 이 책은 잠시 후면 국문학을 하는 사람들이나 그를 공부하고 연구하게 될 것입니다. 또 [시인을 찾아서]라는 책이 MBC가 선정한 도서로서 사람들에게 많이 읽혀진 베스트셀러라고 하지만 나는 그 내용으로 볼 때에는 성경의 어느 한귀절의 말씀의 무게와 권위만큼도 되지 않는 것으로 느껴집니다. 제가 목사이기 때문에 그럴까요? 세상에 아무리 좋은 책을 읽어도 성경말씀 만큼 그렇게 장엄하고, 무게가 있고, 권위가 있고, 힘이 있고, 능력이 있는 책이 세상에 어디에 있습니까? 없습니다. 인간에게 무한한 꿈과 비전, 꿀송이 보다도 더 단 경험을 주는 책이 세상에 어디 있습니까? [시인을 찾아서]라는 책에서 시인들이 다루고 있는 주제는 자연, 역사, 혁명, 인간의 무수한 감정의 세계, 사랑, 슬픔과 같은 것을 다루고 있습니다. 그러나 성경말씀은 우주만물의 생성에서 부터 선과 악의 문제, 인간 구원의 문제, 사랑과 용서와 희생과 부활의 문제까지 다루고 있으며, 역사의 시작에서 부터 종말에 이르기까지 모든 역사의 비밀을 다루고 있지 않습니까? 성경말씀은 세상의 어떤 책보다도 권위가 있는 책입니다. 성경말씀은 사람의 권위로 세워진 책이 아니라 성령의 감동과 감화로 씌여진 책이기 때문에 하나님의 권위가 스스로 드러난 책입니다. 하나님께서 자신을 스스로 드러내 보이신 계시의 말씀이기 때문에 성경은 가장 권위있는 말씀인 것입니다. 때문에 교회가 해야할 일이 있습니다. 이 권위있는 말씀을 가르쳐야 합니다. 우리에게는 이 말씀을 가르쳐야 할 의무가 있는 것입니다. 예수님은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권위있는 말씀을 가르쳤습니다. 회당에 들어가도 가르쳤고, 성전에 들어가도 가르쳤습니다. 길에서도 가르쳤습니다. 산 위에서도 가르치시고 바닷가에서도 가르치셨습니다. 식탁에서도 가르치시는가 하면, 심지어는 십자가 위헤서 죽는 순간까지 가르치셨습니다. 그만큼 가르치는 일은 예수님의 사역 가운데 본질적인 사역이었던 것입니다. 그래서 예수님께서는 이 땅에 있는 동안에도 계속해서 가르치는 사역에 열중하셨지만, 예수님께서는 하늘로 승천하시면서도 제자들에게 가르치는 사역을 위탁하셨습니다. 제자들에게 부탁하기를 [그러므로 너희는 가서 모든 족속으로 제자를 삼아 아버지와 아들과 성령의 이름으로 세례를 주고 내가 너희에게 분부한 모든 것을 가르쳐 지키게 하라]고 했습니다. [가르쳐 지키게 하라]는 것입니다. 이것이 제자들이 할 일이요 교회의 중요한 사역이라는 것입니다. 우리가 말씀을 받아드리는 데에는 다음에 3가지 단계를 거쳐야 하는 것 같습니다. 가르치고 배우고 적용하는 단계입니다. 가르친다는 것은 배우는 것을 전제로 하고 있는 말입니다. 우리는 가르치기도 하고 동시에 배워야 합니다. 특히 오늘날 말하고 있는 소그룹의 원리는 가르치는 동시에 배우는 것입니다. 다락방에 모여보십시오. 내가 꼭 가르치기만 합니까? 배우는 것입니다. 나는 가르칠 것만 있다고 하는 사람은 무언가 잘못된 사람입니다. 저는 늘 리더교육을 할 때 말합니다. 리더는 가르치는 자만 되라는 의미가 아니라 다락방 식구들로 부터 배우라고 말합니다. 말씀을 나눈다는 것 자체가 가르치기도 하고 배우기도 하는 것입니다. 성경말씀에서 얻는 은혜는 각각 다릅니다. 똑같은 말씀을 가지고도 각각 말씀에서 받은 은혜는 다를 수 있습니다. 다른 은혜를 나눌 때 우리는 [아! 저분은 나와는 다르게 은혜를 받는구나!] 하고 우리가 배워야 하는 것입니다. [저 분은 나와 다르게 말하네! 틀렸어!] 하는 것이 아니라 [저 분은 나와는 다른 은혜를 받는구나! 나도 저 분의 말씀을 들으니까 또 다른 은혜를 받을 수 있겠구나!] 하고 생각해야 합니다. 이것이 바로 가르치고 동시에 배우는 다락방의 모습인 것입니다. 우리는 가능하면 많은 말씀을 배우는 것이 좋습니다. 많은 말씀이 있으면 그 말씀들은 우리가 어떤 상황 상황을 닥칠 때마다 내게 큰 힘이 됩니다. 순풍에 돛을 달고 갈 때에는 교만하지 않도록 말씀이 붙들어 줍니다. 고통 가운데 있을 때에는 말씀에서 위로와 용기를 얻게 됩니다. 실패하여 주저앉아 있게 될 때에는 말씀에서 우리는 새로운 꿈과 비전을 보게 됩니다. 때문에 우리는 많은 말씀을 아는게 좋습니다. 그때마다 말씀을 통해서 헤쳐 나갈 수 있는 힘을 공급받기 때문입니다. 다만 중요한 것은 우리가 말씀을 배우는데 그치는 것이 아니라 가르치고 배운 다음에 오는 마지막 단계는 말씀을 적용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우리는 아무리 말씀을 지식적으로 많이 알고 있다 하더라도 말씀을 우리의 생활에 적용하지 않으면 아무 소용이 없습니다. 말씀을 적용하지 않으면 우리는 말씀이 갖고 있는 능력을 체험할 기회를 잃어 버리기 때문입니다. 신앙은 말씀을 배우고 그리고 그 말씀을 적용하는 데에서 생기는 것입니다. 소위 이것을 체험적인 신앙이라고 합니다. 폭탄을 제조해 놓고 보고만 있으면 그 폭탄의 위력을 알 수가 없습니다. 폭탄을 던져서 폭탄이 터지는 것을 경험할 때 그 폭탄의 위력을 체험하는 것과 비슷합니다. 어떤 분들은 자신의 감정을 따라서 신앙생활을 하는 분들이 있습니다. 말씀을 따라서 사는 것이 아니라 감정을 따라서 생활합니다. 감정에 따라서 사는 사람들은 이렇게 생활하는 사람들을 말합니다. 우리가 아침에 일어날 때에 좋지 않은 [개꿈]을 꾸고 일어나는 경우들이 있습니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사람은 아침에 일어날 때의 느낌에 지배당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래서 좋지 않은 꿈을 꾸고 깨어난 분은 그 기분이 하루종일 가는 경우들이 있습니다. 무슨 일을 해도 그 꿈이 나를 지배합니다. [좋지 않은 일이 있을려나!] [자식들에게 무슨 나쁜일이 있나!] 그러다가 좀 좋지 않은 소식이 들리면 [ 이런 소식을 들으려고 그런 꿈을 꾸었는가 보다]하고 생각합니다. 이것이 말씀을 따라 사는 삶인가요? 제가 물어봐야겠네요! 이렇게 사는 것이 말씀을 따라서 사는 삶입니까? 아닙니까? 아닙니다. 그러면 이럴 때 말씀을 따라 사는 삶은 어떻게 사는 것입니까? 우선 말씀을 따라 사는 사람은 설령 개꿈이 꾸인다 하더라도 일단은 꿈의 내용에 지배를 받지 말아야 합니다. 감정에 휩쓸리지 말아야 합니다. 그리고 성령의 인도를 기다려야 합니다. 감정을 뛰어넘어서 하나님의 지혜를 구해야 합니다. 성경말씀에는 뭐라고 말씀하고 있습니까? 이사야 40장 10절에 [두려워 말라 내가 너와 함께 함이니라 놀라지 말라. 나는 네 하나님이 됨이니라. 내가 너를 굳세게 하리라. 참으로 너를 도와 주리라. 참으로 나의 의로운 오른손으로 너를 붙들리라]라고 했습니다. 우리가 말씀에 사는 사람이라면 우리는 꿈과 감정에 의지하지 말고 이 말씀을 붙들고 살려고 노력해야 합니다. 설령 나쁜 감정을 가지고 아침에 일어났다 하더라도 우리가 말씀에 따라 사는 사람들이라면 그 나쁜 감정이 하루종일 나를 지배하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말씀을 보고, 외우고, 소리치고, 기도하고, 찬송하고 그래서 성령의 기쁨이 가득하도록 만들어야 합니다. 나쁜 감정에 지배당하지 말고 몰아내야 합니다. 아침에 일어날 때 느낀 나쁜 감정에 하루종일 지배를 당하니까, 괜히 학교에 잘 갔다가 오는 자식을 보고 [야! 이 녀석아! 너는 표정이 맨날 왜그래! 좀 밝은 얼굴좀 하고 다녀라! 어쩜 꼭 지 애비를 닮아서] [아 엄마는 내가 뭐래! 괜히 화내고 그래 내 얼굴이 어때서] 그런경험이 없습니까? 나쁜 감정에 지배를 당하면 그 날은 괜히 신랑도 미운 짓만 하는 것 같고, 첫눈은 기분좋게 오는데 괜히 창밖을 보면서 우울증 가운데 빠지는 것입니다. 말씀을 따라 사는 사람이라면 자신의 감정에 의지하지 말아야 합니다. 데살로니가 전서 5:16절에서 [항상 기뻐하라]라는 말씀이 있는데 우리가 말씀을 따라 사는 사람이라면 슬프고, 힘들고, 괴롭고, 고통스런 일이 있을 때 이 말씀을 계속 외워야 합니다. 반복해서 외워야 합니다. 그리고 감정에 따르지 말고 적용해야 합니다. 내가 어떤 경우에도 기쁘게 살겠다! 하는 의지로 결단도 해야 합니다. 그렇게 하면 기뻐요! 어떤 일이 있어도 외롭고 쓸쓸하지 않습니다. 이것이 바로 말씀을 따라 사는 사람들의 생활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어떤 경우에든지 말씀을 따라 사는 생활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우리가 말씀을 따라 살려면 말씀을 가르치고 배우고 적용하는 교회가 되어야 합니다. 오늘 직분자들을 임명합니다 만은 직분자들은 특별히 말씀을 가르치고 배우고 적용하는 최전선의 용사들을 말합니다. 저는 우리 교회가 말씀이 충만한 교회가 되기를 바랍니다. 강단에서 선포되는 말씀도 말씀이지만, 우리 교인들이 자신의 자리에서 언제나 말씀을 가까이해서 말씀을 가르치는 일에 헌신하시고, 말씀을 배우는 일에 열심을 내고, 말씀을 적용해서 내 생활과 인격의 변화를 가져 오는 교회가 되시기를 바랍니다. 교회는 치리자가 많고, 판단자가 많고, 율법적인 사람이 많으면 교회가 시끄럽고 은혜를 받지 못하는 비판적인 교회가 되고 맙니다. 그러나 피차 간에 말씀을 가르치고 배우고 적용하는 교인이 많은 교회는 언제나 말씀의 은혜로 넘쳐 납니다. 말씀을 가르치고 배우고 적용하는 생활을 하는 사역자가 많은 교회는 늘 은혜가 넘쳐나는 것임니다. 우리의 믿음은 감정을 따라서 믿지 말고 성경말씀에 중심을 두어야 합니다. 자신의 감정에 의지하는 신앙은 모래 위에 그 신앙의 기반이 있지만 말씀 위에 기반을 둔 믿음은 홍수가 나고 비바람이 몰려 와도 결코 무너지지 않습니다. 왜냐구요? 반석 위에 세운 신앙은 결코 흔들리는 법이 없기 때문입니다. 무너지지 않기 때문입니다. 가은교회가 2003년에는 가르치고 배우고 그 말씀을 나의 생활에 적용함으로 모든 성도들의 생활에 흔들림이 없는 굳건한 믿음이 되시기를 주의 이름으로 간절히 축원합니다.
가서 제자 삼으라/ 마28:19-20/ 신년축복주일설교/ 2008-01-03
가서 제자 삼으라 마28:19-20 2008년이 밝았습니다. 모두들 새로운 해를 시작하면서 올해는 이렇게 살아보리라는 다짐들을 했을 줄로 압니다. 새로운 것은 항상 즐겁습니다. 새로운 것을 준비하는 마음도 그러하리라 생각됩니다. 사실 새로운 해가 시작되었다고 해도 따지고 보면 시간의 연속에 불과합니다. 그런데도 우리가 굳이 해를 따지고 달을 따지고 날을 따지는 것은 그를 통해서 우리의 몸도 마음도 모두가 다 새롭게 시작하고자 하는 다짐이 아닌가 싶습니다. 그러기에 변함없는 하루가 계속되는 것임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날짜를 구분해서 새롭게 한 해를 시작하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지난 몇 년 동안 우리는 “오직 말씀대로”라는 표어아래 살아왔습니다. 결국 우리네 삶이 하나님의 말씀을 떠나서는 온전할 수 없다는 것을 잘 알기 때문입니다. 이제 말씀대로 살아가는 생활에 대해서는 더 강조하지 않아도 좋을 만큼 익숙해져 있습니다. 그렇다면 이제는 그 말씀을 따라 한 발짝 더 앞으로 나아가야 할 줄 압니다. 그래서 새해의 표어는 주님께서 마지막 주셨던 그 말씀을 따라 “가서 제자 삼으라.”고 정했습니다. 그렇다면 우리가 어떻게 이 말씀을 따라 살아가야 할지를 생각해 보아야 할 것입니다. 먼저 생각할 것은 “가서 제자 삼으라.”고 하는 것은 우리가 한 생명 한 생명을 주님 앞에 이끌어야 됨을 말씀해 주고 있다는 것입니다. 온 천하보다도 귀한 것이 생명이라고 했습니다. 아니 온 천하를 다 주고도 살 수 없는 것이 생명이라고 했습니다. 그만큼 한 생명이 귀중하다는 말씀입니다. 그렇기에 아무리 악한 자라고 해도 그를 우리가 무시하거나 그런 사람은 없어져야 된다고 하는 것이 얼마나 좋지 않은 생각인지를 먼저 알아야 합니다. 성경에 이르기를 “의인은 없나니 하나도 없다.”고 했고 “모든 사람이 죄를 범하였으매 하나님의 영광에 이르지 못한다.”고 했고 “죄의 삯은 사망이라”고 했습니다. 결국 하나님 앞에서 죄인 아닌 사람이 누가 있겠으며 그 죄 값으로 모두가 죽을 수밖에 없으며 더 나아가 “한번 죽는 것은 사람에게 정하신 것이요 그 다음에는 심판이 있으리라”고 했으니 우리 가운데 심판 받고 지옥 불 속으로 떨어지지 않을 사람이 과연 누가 있겠습니까? 그런데 그런 우리를 위해 주님께서 직접 자신이 대속 제물이 되어 십자가에 죽어 주심으로 우리가 용서 받고 구원을 얻어 영원한 생명을 얻은 자가 되었으니 그 은혜가 얼마나 크고 놀라운지 그저 감사할 뿐입니다. 그렇다면 나만 용서 받고 나만 구원받고 나만 천국 가는 것으로 그치지 말고 주님의 말씀처럼 땅 끝까지 이르도록 주님을 전하는 사람들이 되어야 하고 그래서 주님이 기뻐하시는 생명들을 주님의 손에 올려 드려야 되는 것입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우리가 먼저 성령의 사람이 되어야 됩니다. 예수님께서 주신 말씀 가운데 “오직 성령이 너희에게 임하시면 너희가 권능을 받고 예루살렘과 온 유대와 사마리아와 땅 끝까지 이르러 내 증인이 되리라”는 말씀이 있습니다. 이 말씀은 예수님께서 하늘로 올라가시기 전에 주셨던 마지막 말씀 중 하나입니다. 오늘의 본문과 같은 뜻이기도 합니다. “너희는 가서 모든 민족으로 제자를 삼으라.”고 하셨고 “땅 끝까지 이르러 내 증인이 되어야 한다.”고 주님 말씀하셨습니다. 그런데 그러기 위해서 필요한 것이 있다는 것입니다. 그것이 무엇입니까? 성령으로 말미암은 권능입니다. 이게 왜 중요한가 하면 생명을 구원하기 위해서는 말씀을 전해야 하는데 이 말씀을 듣지 못하도록 방해하는 존재가 있기 때문입니다. 아니, 들어도 믿지 못하도록 방해를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 방해하는 힘을 막으려면 내 힘으로는 안 됩니다. 오직 주님께서 주시는 권능으로만 이 방해하는 힘을 물리칠 수가 있습니다. 그래서 권능을 받아야 한다고 하신 것입니다. 우리가 우리의 가족이나 이웃을 예수 믿게 만들고자 하는 간절한 마음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또 그들에게 가서 예수를 전하는데도 불구하고 여전히 그 뜻이 이루어지지 않는 이유 중 하나가 바로 그들의 마음을 사로잡아 예수를 믿지 못하도록 방해하는 힘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먼저 지금까지 예수를 믿지 못하도록 방해하고 있는 자가 더 이상 방해하지 못하도록 그들을 물리쳐야 하는데 그러려면 그들을 물리칠 수 있는 힘이 있어야 하고 그 힘이란 바로 성령 안에서 주어지는 능력이기 때문에 먼저 능력을 받으라고 하신 것입니다. 하지만 그 능력을 받은 것으로 그치지 말아야 합니다. 그 능력이 제대로 나타나기 위해서는 내가 능력 받은 것으로 그치지 말고 그 능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되어야 하는데 그래서 우리가 날마다 깨어 기도하여야 한다고 하는 것입니다. 오직 깨어 기도하는 사람만이 그 능력을 제대로 사용할 수가 있습니다. 다시 말해서 하나님 앞에 날마다 엎드려 기도하는 것은 내게 주신 능력을 제대로 발휘하기 위한 연습과도 같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예를 들어 내 손에 칼이 있다고 해도 그 칼을 사용할 줄 모르면 아무 소용이 없습니다. 칼을 사용하는 법을 배워야 합니다. 그런데 누가 그걸 가르쳐 줄 수 있습니까? 칼을 사용할 줄 알거나 만든 사람이 아니겠습니까? 성령의 능력도 마찬가지입니다. 이 능력이 성령 안에서 주어지는 능력이기에 그래서 우리가 기도하여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러니까 주님께서 우리로 하여금 그 성령의 능력을 제대로 사용할 수 있도록 지혜를 주실 때 우리는 말씀도 바로 전할 수 있고 또 지혜롭게 전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사실 우리는 예수님을 믿게 되었을 때 이미 성령을 받았습니다. 그런데도 그 성령 하나님께서 주시는 능력에 대해서는 아직도 잘 모르고 있는 분들도 계십니다. 내 안에 오셔서 나로 하여금 예수님을 알게 하시고 깨우쳐 주셔서 우리 입을 열어 “예수님이 바로 저의 구세주이십니다.” 라고 고백하게 하셨던 성령께서 또한 우리 입을 열어 그 예수님을 전하도록 하시는데 우리가 기도하고 주님께서 도와주시기를 간구하며 나아가게 될 때 나는 단순히 입을 여는 것 같아도 내 말 안에 주님의 능력이 담겨서 전해지게 되는 것입니다. 그래서 그 말씀을 듣고 그 사람이 변화될 수 있는 것입니다. 그러니까 우리가 전하는 말씀이 듣는 이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도록 성령께서 능력으로 역사해 주셔야 하는데 그러기 위해서 우리는 날마다 주님의 도움을 바라고 기도해야 하는 것이요 또한 이 기도를 통해서 예수를 믿지 못하도록 방해하는 세력을 물리쳐야 하는 것입니다. 또 하나 이 능력은 또한 말씀의 능력이기도 합니다. 주님은 곧 말씀이시기 때문입니다. “태초에 말씀이 계시니라 이 말씀이 하나님과 함께 계셨으니 이 말씀은 곧 하나님이시니라.”고 했습니다. 그래서 우리가 또한 날마다 하나님의 말씀을 읽어야 합니다. 그럴 때 그 말씀이 내 안에 능력이 되는 것입니다. 우리가 올해 삼일 예배를 성경 통독 기도회로 바꿔서 드리고자 하는 것도 바로 그런 이유에서입니다. 그러므로 2008년을 살아가면서 우리가 날마다 하나님의 말씀을 읽어 그 말씀의 능력으로 무장하고 또한 날마다 중보하며 기도함으로 성령의 능력이 온전히 나타나 우리가 그렇게 주님 앞으로 인도하기를 소원하는 모든 사람들이 주님 앞에 서게 되는 귀한 역사가 있기를 주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다음으로 생각할 것은 우리가 단순히 다른 사람을 주님 앞으로 인도하는 것으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그들을 제자가 되도록 이끌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너희는 가서 모든 민족을 제자로 삼아라.” 주님은 말씀하십니다. 그러기 위해서 “내가 너희에게 말한 모든 것을 지키도록 가르치라”고 하십니다. 그런데 이렇게 가르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합니까? 내가 먼저 가르칠 수 있도록 배워야 하고 내가 먼저 그렇게 살아야 합니다. 내가 먼저 배우지 않고서는 가르칠 수가 없고 또한 내가 그렇게 살지를 못하고서는 다른 이들로 하여금 나처럼 되어야 한다고 할 수가 없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특히 하나님께서 우리들에게 지키라고 주신 모든 말씀들은 우리를 힘들게 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우리로 복된 삶을 살도록 모든 것을 주시기 위해서이기 때문입니다. 사실 하나님의 말씀대로 따른다고 하는 것이 그렇게 호락호락한 것은 아닙니다. 우리도 겪어 보지만 쉽지만은 않습니다. 하지만 또 다시 생각해 보면 내가 하려고 하기에 어려운 것이지 주님께서 이끄시는 대로 주님의 도움의 손길을 힘입어서 살아가게 된다면 결코 어려운 것만도 아닙니다. 물론 처음부터 우리가 내 힘으로 모든 것을 해보려고 하는 것은 아닙니다. 처음에는 주님의 도움을 바라고 주님께서 이끄시는 대로 잘 따라가는데 어느 정도 익숙해졌다 싶으면 나도 무언가 할 수 있다 싶으면 나도 모르게 “이젠 나도 잘 하는데 나 혼자서 해 봐야지” 하는 마음이 들더란 말입니다. 그래서 성경에 뭐라고 하십니까? “선줄로 생각하면 넘어질까 조심하라”고 하시지 않았습니까? 하나님의 말씀을 우리가 날마다 읽어나가다 보면 뭐 이런 것까지 하라고 하시나 싶은 것도 있고 이건 이스라엘 사람들에게 주신 말씀이 아닌가 싶은 마음이 들 때도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모든 성경은 예수님을 중심으로 기록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이스라엘 백성은 모든 믿는 자들의 본보기입니다. 다시 말해서 이스라엘 백성들은 육신적인 하나님의 백성들이라면 우리는 영적인 이스라엘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주신 말씀은 곧 예수 안에서 하나님의 백성이 된 우리들에게 주시는 말씀인 것으로 우리가 믿어야 하고 이스라엘 백성의 역사를 우리가 성경을 통해 배우는 것은 결국 그들이 어떻게 성공했고 어떻게 실패했는지 그들의 삶의 역사를 통해 우리로 하여금 실패자가 아닌 성공하는 자로 살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교과서라는 사실을 우리가 알아야 하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하나님께서 주신 말씀의 핵심이 무엇입니까? 하나님 사랑과 이웃 사랑입니다. 이는 구약 성경을 통해서도 그리고 예수님의 말씀을 통해서도 변함없이 주어진 말씀입니다. 먼저 하나님 사랑은 곧 하나님을 예배하는 자로서 살아가는 것입니다. 그것이 바로 하나님 사랑의 핵심입니다. 진정 하나님을 사랑한다면 먼저 하나님 앞에 나아와 예배하는 일에 우리 온 마음을 다 쏟아야 합니다. 다시 말해서 하나님께 예배하는 것보다 더 중요한 일은 없습니다. 그래서 우리가 주일 성수를 말하는 것이며 또 구역 예배의 중요성을 말하는 것입니다. 주일 성수는 하나님께서 정하신 날을 하나님께 예배드리며 온전히 하나님께 우리 마음을 다 바치기 위한 시간으로 삼는 것이요 구역 예배를 통해서는 이 하나님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예배하며 또한 함께 교제하는 시간으로 삼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십일조는 왜 또 드려야 한다는 것입니까? 그것은 내가 구원받은 하나님의 백성된 것을 감격해서 먼저 하나님께 드리는 것이 십일조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니까 십일조는 “내가 하나님의 백성이 된 것을 감사합니다.” 하는 마음을 이 예물에 담아 하나님께 드리는 것이요 또한 내게 주신 모든 것이 다 하나님께서 주신 것임을 우리 스스로 다시 마음에 새기는 것입니다. 생명도 하나님이 주셨고 내게 있는 모든 것이 다 하나님께로부터 주어진 것이라고 하는 신앙고백이 바로 십일조를 통해서 드려지는 것입니다. 그러니까 십일조의 진정한 의미는 “나의 주인은 하나님이십니다.” 하는 고백인 것입니다. 또한 가서 제자 삼으라고 하신 주님의 말씀에 담긴 뜻은 진짜 사랑은 그 생명을 구원하는 것임을 우리에게 알려주시고자 하는 것입니다. 정말 사랑하는 사람에게는 제일 좋은 것으로 주고 싶은 것이 우리네 마음이 아니겠습니까? 그런데 온 천하를 주고도 얻을 수 없는 것이 생명이라고 했으니 가장 소중한 것은 바로 생명입니다. 그러기에 그 생명을 전해 주는 것이야말로 가장 큰 사랑이 아니겠습니까? 그래서 우리가 올해 한 사람이 적어도 한 사람을 주님의 품에 안겨드리도록 하자고 하는 것입니다. 이것은 바로 이웃 사랑의 실천일 뿐만 아니라 하나님께서도 죄인 하나가 회개하고 돌아오면 하늘의 회개할 것이 없는 의인 100명을 인해서 기뻐하는 것보다 더 큰 기쁨이 된다고 했으니 곧 하나님을 가장 기쁘게 해드리는 하나님 사랑이 되기도 합니다. 그래서 우리가 “가서 제자 삼으라.” 다시 말해서 전도하자고 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이 모든 일에는 거기에 따르는 상급이 있습니다. 그러니까 하나님께서 약속하신 모든 복은 우리가 이렇게 하나님 사랑과 이웃 사랑을 실천할 때 우리들에게 주어진다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우리가 먼저 하나님 사랑과 이웃 사랑을 실천하면서 다른 사람들로 하여금 우리처럼 살 수 있도록 가서 가르쳐서 지키도록 하는 일이야 말로 가장 보람된 일이요 가장 복된 일입니다. 이를 위해 내가 먼저 하나님의 말씀대로 따르며 다른 사람들을 가르쳐 제자가 되도록 이끌어 나가는 이 일에 우리 모두가 하나가 되어야 할 것입니다. 올 한해 우리 모두가 이런 복된 삶을 다 사시기를 축원합니다. 그렇다면 이렇게 수고하는 일에 주님은 어떻게 우리를 도우십니까? 하나님께서는 단지 우리를 세상에 내 보내놓고 “나는 모르겠다. 이제부터는 너희가 알아서 하라”고 팔짱만 끼고 계신 분이 아닙니다. 예수님께서도 “내가 너희를 세상에 보내는 것은 마치 어린 양을 이리 떼 가운데로 보내는 것과 같다”고 하셨습니다. 그럼 우리는 세상에 나가 다 죽게 되고 말 것이 아닙니까? 아니죠. 그렇게 되어서는 안 됩니다. 그래서 하나님께서 “내가 세상 끝날 까지 너희와 항상 함께 있으리라”고 하시는 것입니다. 마치 목자가 항상 양들과 함께 지내면서 이리 떼로부터 양들을 지켜주는 것처럼 그렇게 하나님께서 우리와 함께 계시면서 우리를 지켜주신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성령 안에서 능력을 받아야 된다고도 하신 것입니다. 그 말은 그 능력을 주님께서 우리들에게 주시겠다는 것입니다. 줄 수도 있고 상황에 따라서는 안 줄 수도 있다는 말이 아닙니다. 반드시 주시겠다는 것입니다. 그러니까 우리가 도무지 할 수 없는 것을 하라고 하시는 것이 아니라 할 수 있도록 능력도 주시고 지혜도 주시고 감당할 수 있는 힘도 주신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악한 자로부터 또 우리를 보호해주기 위해 우리와 함께 계시겠다고 하시는 것입니다. 따라서 우리는 결코 혼자가 아닙니다. 우리는 언제든지 주님과 함께 살아가는 존재라고 하는 사실을 언제나 기억할 필요가 있습니다. 여기 주님께서 항상 함께 있으리라고 하신 이유는 단지 우리가 바로 살 때만 함께 있겠다고 하신 것이 아니라 때로 우리가 실패하고 넘어질 때조차도 우리와 함께 하시겠다는 뜻입니다. 그러니까 항상 나를 도와주시고 나를 지켜주시며 넘어질 때는 붙잡아 주시고 잘못되었을 때는 바로 세워주시기 위해서 우리와 함께 하시겠다는 뜻입니다. 따라서 우리가 잘못되었을 때도 그것을 깨닫는 순간 다시 주님의 품 안에 안기기만 하면 되는 것입니다. 어린아이가 사나운 짐승이라도 덤벼들 것 같으면 엄마야 하고 그 어머니 품으로 안겨드는 것처럼 우리가 언제든지 주님만 찾으면 주님은 우리를 그 품에 안아주시고 우리를 다독거려주시며 보호해 주신다는 것입니다. 우리가 살아가면서 나는 어떤 경우에도 결코 넘어지지 않는다고 자신할 수 있는 사람이 누가 있겠습니까? 때로는 내가 잘 해 보려고 했는데 오히려 엉망이 될 때도 있지를 않습니까? 그런데 주님은 한 번도 “너 왜 그랬니?” 하고 야단하시지 않고 오히려 “그래 그럴 수도 있지 하지만 염려하지 마라 내가 너를 도와주마.” 하고 우리 손을 잡아 주신단 말입니다. 때로는 우리가 너무도 두려워서 단 한발자국도 내딛지 못하고 주저할 때 괜찮아 하며 내 손을 잡고 함께 걸음을 내딛도록 하여 주시는 하나님이십니다. 아니 내 스스로 걷지 못할 때는 나를 둘러메고 가시는 주님입니다. 그 주님만 바라보면 되고 언제나 그 주님의 손을 붙잡고 걸으면 됩니다. 이왕 주님이 나와 함께 계신다고 했는데 그렇다면 주님의 손을 잡고 걸으면 더 좋은 것이 아니겠습니까? 그래서 우리 역시 주님을 붙들어야 합니다. 내 문제 나 혼자 고민하는 것이 아니라 나 혼자 염려하는 것이 아니라 나 혼자 두려워하는 것이 아니라 그럴 때 주님을 부르세요. 주님을 찾으세요. 주님 나를 도와주세요. 내 손좀 잡아주세요 하고 손을 내밀면 주님은 언제나 다정하게 내 손을 잡아주시더란 말입니다. 때로 우리는 그런 생각을 합니다. “이만하면 나도 꽤 괜찮은데.” 그러다가 어느 순간 “아냐 나는 틀렸어” 하고 주저앉을 때 그럴 때조차도 나를 주님이 붙잡아 다시 일으켜주십니다. “내가 왜 그랬을까?” 하고 머리를 싸매는 순간 주님이 나를 어루만져 주십니다. “아냐 그만만 해도 잘 한 거야” 하고 말입니다. 그 주님을 바라보고 주님이 다시 오시는 그날까지 그 주님과 함께 살아가시는 우리 모두가 되시기를 주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저는 기대합니다. 올 한해가 얼마나 멋질까 하고 말입니다. 사실 그렇게 되리라고 분명히 확신합니다. 왜요? 여러분만큼 교회를 사랑하는 사람이 또 어디 있겠으며 여러분 만큼 주의 종을 사랑하는 분들이 또 어디 있겠습니까? 여러분처럼 헌신적으로 교회를 위하고 충성하는 분들이 또 어디 있겠습니까? 나타나는 모습은 다 다르다고 해도 여전히 여러분들이 하나님과 교회를 사랑한다고 하는 것을 주님도 잘 알고 계십니다. 누구보다도 은혜를 사모하고 누구보다도 헌신적인 분들이 바로 여러분들 아니겠습니까? 그 뜨거운 사랑이 귀한 열매를 맺어 우리가 함께 하는 시간들이 마치 초대교회로 돌아간 것과 같은 아름다운 교제가 날마다 이루어지고 하나님이 약속하신 바 모든 복을 다 누리시는 하나님의 사람들 되시기를 축원합니다.
가시나무가 자라던 곳에 잣나무가/ 사55:6-13/ 신년축복주일설교/ 2007-01-03
가시나무가 자라던 곳에 잣나무가 사55:6-13 1. 80년대 초반 ‘시인과 촌장’의 멤버로, 아름다운 가사와 곡으로 사랑을 받았던 하덕규가 만든 <가시나무>라는 노래는 대중가수 조성모가 불러 크게 대중화된 노래입니다. <내 속에 내가 너무도 많아 당신의 쉴 곳 없네. 내 속엔 헛된 바램들. 당신의 편할 곳 없네. 내 속에 내가 어쩔 수 없는 어둠. 당신의 쉴 자리를 뺏고 내 속에 내가 이길 수 없는 슬픔. 무성한 가시나무 숲 같네. 바람만 불면 메마른 가지 서로 부대끼며 울어대고 쉴 곳을 찾아 지쳐 날아온 어린 새들도 가시에 찔려 날아가고 바람만 불면 외롭고 또 괴로워 슬픈 노래를 부르던 날이 많았는데 내 속에 내가 너무도 많아서 당신은 쉴 곳 없네.> 암울했던 80년대를 보내며 무의식 깊은 곳까지 상처를 입은 젊은이들의 속마음을 드러낸 가사입니다. 그런가 하면 이 노래는 복음성가로 불려져 많은 감동을 주기도 했습니다. 내 마음이 가시나무와 같아서 하나님과 더불어 사는 삶의 기쁨이 없는 절망과 어둠, 슬픔 등을 잘 표현하고 있습니다. 하나님과 함께 살아야 하는 내가, 내 마음이 가시나무 숲이 되어서 하나님을 아프게 하고 이웃을 아프게 하면서 살아가고 있다는 신앙고백과 같은 노래이기도 합니다. 하나님과 이웃의 마음을 아프게 하는 것들이 무엇입니까? 교만과 탐심, 거짓과 미움, 비방과 조롱, 이기심과 시기 질투 등의 온갖 죄악들입니다. 하나님의 기쁨과 행복을 가로막는 온갖 죄악들입니다. 자신의 기쁨과 행복을 날려 보내는 가시나무가 자신의 마음에는 없는지? 내 가정의 기쁨과 행복을 앗아가는 가시나무는 없는지? ‘쉴 곳을 찾아 지쳐 날아온 어린 새들’처럼 교회를 찾아온 성도들에게 가시나무같아서 형제 자매의 마음을 아프게 하거나 슬프게 하거나 힘들게 하는 것들은 없는지? 더 나아가 이 나라 백성들의 마음과 생활을 아프게 하는 가시나무같은 존재들은 없는지? 돌아보아야 할 때입니다. 가시나무의 또 다른 의미를 구약성경 사사기 8, 9장에서 살펴보겠습니다. 지금부터 3,160년 전, 수십만의 미디안 군대가 이스라엘을 공격했습니다. 이때 기드온이 하나님의 지시에 따라 뽑힌 300명의 용사만으로 이들을 간단히 물리치고 대승을 거두었습니다. 이를 계기로 많은 사람들이 기드온에게 왕이 되어 달라고 합니다. 기드온은 ‘나와 내 아들들도 너희를 다스리지 않겠다. 여호와께서 너희를 다스리리라’(8:23)며 단호하게 거절합니다. 그래서 기드온이 사는 날 동안 왕이 없이 지냈지만 백성들은 태평을 누렸습니다. 그런데 기드온이 죽자 문제가 생겼습니다. 기드온이 생전에 아내를 많이 두어 자식들이 무려 70명이 되었고, 세겜이라는 곳에 첩을 두어 아비멜렉이라는 아들도 두었습니다. 기드온이 죽자, 세겜의 첩에게서 나은 아들 아비멜렉이, 왕이 되고 싶어서 어머니의 고향 세겜으로 달려갑니다. 그 곳 고향을 정치기반으로 삼고자 한 것입니다. 거기서, 사람들에게 70인이 다스리는 게 좋으냐, 아니면 한 사람이 다스리는 게 좋으냐고 물으며, ‘나는 너희의 골육지친’임을 생각하라고 은근히 협박합니다. 세겜 사람들은, 아비멜렉이 같은 고향 사람, 골육지친, 한 형제라는 말에, 아비멜렉에게 정치 자금으로 은 70개를 후원합니다. 아비멜렉은 그 돈으로 요즈음 말로 하면 소위 정치깡패들을 매수하여, 자기 형제 70인을 모두 한 장소에서 한 칼에 죽여 없애버립니다. 오직 막내아들 ‘요담’만 숨어 있다가, 겨우 살아남았습니다. 그 후 세겜 사람에 의해 아비멜렉이 왕으로 세워졌다는 소문을 듣고, 요담은 그리심산 꼭대기에 올라가서, 세겜 사람들에게 큰 소리로 외칩니다. 그가 외친 내용이 나무들을 이용한 우화인데 내용은 이렇습니다. <어느 날, 숲 속의 나무들이 자기들을 다스릴 왕을 찾고 있었습니다. 나무들이 감람나무에게 절하면서 “우리를 다스려 달라. 우리의 왕이 되어 달라”고 요청합니다. 감람나무는 “내가 하나님을 영화롭게 하고, 사람을 영화롭게 하는 이 직분을 버리고, 나무들 위에 요동할 수 없다.”며 겸손하게 거절합니다. 이번에는 무화과나무를 찾아가, 왕이 될 것을 요청하자, 무화과나무도 “나의 단 것, 나의 아름다운 것을 버리고, 내가 나무들 위에 요동할 수 없다.”며 공손히 거절합니다. 또 포도나무를 찾아가서 요청합니다. 포도나무도 “하나님과 사람을 기쁘게 하는, 나의 새 술을 버리고, 나무들 위에 요동할 수 없다.”며 거절합니다. 이번에는 나무들이 가시나무에게 가서, 왕이 되어 달라고 합니다. 가시나무는 “내게 기름을 부어, 너희 왕으로 삼겠거든, 와서 내 그늘에 피하라. 그렇지 않으면 내가 불을 내서 레바논의 백향목을 불살라 버리리라.”고 협박하며 왕이 될 것을 말합니다.> 요담은 이 우화를 통해, 아비멜렉은 가시나무처럼 백해무익한 존재인데, 세겜 사람들이 아비멜렉을, 동향이라는 이유로 해서 어리석게도 지도자로 선택했기 때문에, 필연적으로 파멸을 당할 것이라고 경고한 것입니다. 한 마디로, 가시나무 같은 자를 왕으로 뽑아서는 안 된다는 뜻입니다. 이처럼 “나는 너희들의 골육지친, 한 형제다.” “나는 너희들과 고향이 같다.”는 말 한 마디에, 모든 세겜 사람들이 넘어갔습니다. 아비멜렉은 자격이 전혀 없지만, 혈연과 지연에 호소함으로, 협박 공갈로 왕이 되었습니다. 이처럼 혈연이나 지연 등으로 권력을 수탈하려는 자들은 가시나무같은 자들입니다. 또한 아비멜렉은 왕이 되기 위하여, 정치깡패를 동원해서, 자기 형제들을 모조리 죽였습니다. 권력을 손에 넣기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자들은 가시나무같은 자들입니다. 뿐만 아니라 아비멜렉에게 이러한 정치자금을 대준 세겜 사람들 역시 결국 멸망을 자초하는 어리석은 행위로 가시나무같은 사람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아비멜렉의 말을 보면, 그가 왜 가시나무인가를 잘 알 수 있습니다. 다른 나무들이 네가 왕이 되라는 말에 “와서 내 그늘에 피하라.”라며 거만하게 말합니다. 그늘은 보호를 말합니다. 가시나무에 그늘이 어디 있습니까? 가시나무는 본래 땅에 낮게 번식하기 때문에 그늘이 생기지 않습니다. 있다고 한들, 쉴만한 그늘이 되지 못합니다. 그러므로 가시나무는, 지키지도 못할 공약들을 늘어놓고 있는 것입니다. 게다가 “그리하지 아니하면 불이 가시나무에서 나와, 레바논의 백향목을 사를 것이다.”는 막말로 협박 공갈을 퍼붓습니다. 사실 가시나무에 불이 붙으면 순식간에 거대한 백향목까지 태워버리게 됩니다. 이처럼 가시나무는 극히 해로운 나무로 저주와 황폐와 고통을 뜻합니다. 그러나 하나님께서는 하나님을 찾고, 하나님을 부르고, 하나님을 만나게 되면 “너희는 기쁨으로 나아가며 평안히 인도함을 받을 것이요 산들과 작은 산들이 너희 앞에서 노래를 발하고 들의 모든 나무가 손바닥을 칠 것이며, 가시나무가 자라던 곳에 잣나무가 나는” 기쁨과 평안함, 그리고 행복과 축복이 충만하게 될 것을 약속하고 있습니다. 2. 그러면 잣나무가 “기쁨과 평안함, 그리고 행복과 축복”의 상징이 되는 이유를 살펴보겠습니다. 먼저 노아 홍수 심판 당시 하나님께서 노아에게 잣나무로 방주를 만들라고 말씀하셨습니다.(창 6:14) 구원의 방주가 잣나무로 만들어진 것입니다. 그리고 그 후 예루살렘 성전을 지을 때 쓰인 것이 또한 잣나무였습니다.(왕상6:15,34) 또한 성전에서 하나님을 경배 찬양하는 악기들을 모두 잣나무로 만들었다고 했습니다.(삼하6:5) 이처럼 잣나무는 구원의 기쁨과 축복을 상징하는 나무임을 알 수 있습니다. 이러한 잣나무는 4가지 특성이 있는데 첫째, 사시사철 푸른 상록수라는 것입니다. 둘째, 방주를 만들고 성전 건축과 악기에 쓰였던 것처럼 나무질이 단단하고 견고하며 내구력이 뛰어납니다. 셋째, 은은한 향기를 내기 때문에 썩는 냄새를 방지해주어 고대 미이라 관을 만드는데 사용되기도 했습니다. 넷째, 다른 나무와 달리 위로 곧게 자라는 특징이 있어 뒤틀리거나 휘어짐이 없습니다. 상록수와 견고한 내구성의 특징은 영원히 변치 않는 하나님의 사랑을 의미합니다. 그리고 어떠한 환난과 핍박, 시련이 와도 변함이 없는 굳건한 믿음을 의미하기도 합니다. 잣나무의 은은한 향기는 부패를 방지할 만큼 썩어가는 세상에서 그리스도의 향기가 되라는 뜻을 담고 있습니다. 그리고 위로 곧게 자라는 특성은 정직과 진실함을 의미합니다. 이를 한 마디로 줄여 보면, 잣나무는 하나님을 만나 하나님을 섬기는 사람들에게 주어지는 “기쁨과 평안함, 그리고 행복과 축복”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3. “가시나무가 자라던 곳에 잣나무가 나려면” 첫째로 “여호와를 만날 만한 때에 찾으라 가까이 계실 때에 그를 부르라”고 했습니다. 예수께서 여러분에게 축복을 약속하셨습니다. (마6:33) 너희는 먼저 그의 나라와 그의 의를 구하라 그리하면 이 모든 것을 너희에게 더하시리라 “먼저 그의 나라와 그의 의를 구하면.” 즉 하나님 나라를 구하고, 하나님의 뜻을 구하면 모든 축복을 받게 된다는 것입니다. 어떤 배가 폭풍을 만나 항로를 이탈하여 높은 파도와 싸우다가 겨우 어떤 무인도에 도착하였습니다. 배는 제 기능을 할 수 없게 된 뒤여서 할 수 없이 승객들은 이 섬에 정착하게 되었습니다. 다행히 무인도에서 몇 달 동안 살 수 있는 식량이 남아 있었습니다. 게다가 그 땅은 비옥해서 씨앗을 심기만 하면 몇 달 후에는 풍성한 식량을 추수할 수 있었습니다. 그들은 씨앗을 심기 위해 땅을 파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놀라운 일이 생겼습니다. 그 땅에 황금 덩어리가 묻혀 있는 것을 발견한 것입니다. 사람들은 흥분하기 시작했고, 다른 곳에도 황금이 있는가 해서 동분서주했습니다. 몇 달 후에 황금은 산더미처럼 쌓였습니다. 그런데 그 즈음 그들의 식량은 거의 바닥을 드러내고 말았습니다. 그때서야 사람들은 밭에 나가 땅을 일구어 씨를 뿌렸지만 이미 때가 늦었습니다. 파종할 시기를 놓쳐버린 것입니다. 그들은 산더미처럼 쌓인 황금을 바라보며 굶어 죽고 말았습니다. 먼저 구해야 할 것, 먼저 해야 할 것을 잊어버리고 황금에 눈이 어두워 굶어죽고 만 것입니다. “하나님을 만날 만한 때 찾으라. 가까이 계실 때에 그를 부르라”고 했습니다. 여러분이 호흡하고 있는 지금이 바로 하나님을 만날 만한 때이고 하나님을 부를 때입니다. 하나님께서 말씀하십니다. (사2:22) 너희는 인생을 의지하지 말라 그의 호흡은 코에 있나니 수에 칠가치가 어디 있느뇨 (시146:4) 그 호흡이 끊어지면 흙으로 돌아가서 당일에 그 도모가 소멸하리로다 그러므로 여러분이 호흡하고 있는 지금이 바로 하나님을 찾을 때이며, 하나님을 찬양할 때입니다. (시150:6) 호흡이 있는 자마다 여호와를 찬양할지어다 할렐루야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여러분의 코에 호흡이 있는 지금 하나님을 찾으시고, 기도할 수 있는 지금 기도하시고, 예배드릴 수 있는 지금 철저하고 온전하게 예배드리고, 주일성수, 십일조 할 수 있을 때 온전히 주일성수, 십일조 생활하시기 바랍니다. 전도 봉사할 수 있는 지금 전도하고 봉사하시기 바랍니다. 회개할 수 있는 지금 회개하시기 바랍니다. 하나님께서 지금 여러분의 기도를 들으시고, 지금 여러분의 예배를 받으시고, 여러분의 회개를 받으시기 원하십니다. 지금 여러분의 전도와 봉사를 기뻐하십니다. 지금은 하나님께서 여러분에게 은혜 주시고 능력 주셔서 여러분이 하나님 앞에 쓰임 받을 만한 때입니다. 예수께서 여리고에서 나가실 때 소경 거지 바디매오가 길가에 앉았다가 사람들이 “나사렛 예수”란 말을 하자 지체없이 소리쳤습니다. “다윗의 자손 예수여, 나를 불쌍히 여기소서.” 많은 사람이 잠잠하라고 꾸짖자 더욱 크게 소리쳤습니다. “다윗의 자손이여, 나를 불쌍히 여기소서.” 결국 예수께서 머물러 서서 저를 불렀습니다. 이에 소경이 겉옷을 내버리고 급히 예수께 왔습니다. 예수께서 “네게 무엇을 하여 주기를 원하느냐?”고 물었습니다. 소경이 주저하지 않고 “선생님이여, 보기를 원하나이다.”고 말합니다. 이에 예수께서 “가라 네 믿음이 너를 구원하였느니라.”고 말씀하시자 저가 곧 보게 되어 예수를 따라갔습니다.(막10:47-52) 하나님께서 사람들과 함께 하시기 위해 세상에 인간의 몸을 입고 오셨습니다. 임마누엘 예수 그리스도이십니다. 지금이 바로 여호와 하나님을 만날 만한 때이며, 가까이 계셔서 부르면 곧 만날 만한 때입니다. 소경 바디매오가 예수를 부르시고 하나님을 만나므로 한 순간에 그의 인생이 행복과 축복으로 반전된 것처럼 여러분의 삶에 가시나무가 자라던 곳에 기쁨과 축복의 잣나무가 무성하시기를 축원합니다. 4. 마지막으로 “가시나무가 자라던 곳에 잣나무가 나게 하려면” “악인은 그 길을, 불의한 자는 그 생각을 버리고 여호와께로 돌아오라”고 했습니다.?본문에서 “여호와께로 돌아오라”는 말씀을 보면, 하나님을 떠났던 사람들을 두고 하는 말씀인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넓게는 죄로 말미암아 하나님을 떠난 모든 사람을 말합니다 . 하나님을 믿으면서도 교회를 떠나 사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리고 교회를 떠나지 않고도 예수님을 떠난 사람들이 있습니다. 교회에 출석하여 예배는 드리지만 이미 마음은 하나님에게서 멀어진 사람들입니다. 하나님을 섬기면서도 제멋대로 생각하고, 제멋대로 말하고, 제멋대로 계획하고 살면서, 자기가 원하는대로 되지 않으면 하나님께서 함께 하지 않으신다고 여기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바로 이러한 사람들에게 오늘 말씀하십니다. “악인은 그 길을, 불의한 자는 그 생각을 버리고 여호와께로 돌아오라”는 말씀에서 ‘그 길’(his way)이란, 방법을 말하는 것으로 너희 사는 방법, 생각하는 방법, 행동하는 방법을 버리라는 것입니다. 불의한 자는 그 생각, 즉 사고 방식을 버려야 합니다. 정직하고 진실되게 살려 하지 않고 남을 속여 손쉽게 일확천금을 노리는 삶의 방식, 일한 만큼 정당한 댓가를 받으려하지 않고 그 이상의 것을 취하려는 삶의 방식을 버리라는 것입니다. 예수 믿고 교회 출석하면서도 하나님의 방법대로 살지 않는다면 이미 그 사람은 하나님을 떠난 것입니다. 분명히 알고 깨달아야 할 것은 하나님의 방법대로 살지 않고 제멋대로 제 방식대로 살아서 성공하고 대박을 터뜨렸다해도 그것은 모래 위에 집을 짓는 것과 같이 되고 말 것이라는 것입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말씀을 보겠습니다. (마7:24-27) 그러므로 누구든지 나의 이 말을 듣고 행하는 자는 그 집을 반석 위에 지은 지혜로운 사람 같으리니 (25) 비가 내리고 창수가 나고 바람이 불어 그 집에 부딪히되 무너지지 아니하나니 이는 주초를 반석 위에 놓은 연고요 (26) 나의 이 말을 듣고 행치 아니하는 자는 그 집을 모래 위에 지은 어리석은 사람 같으리니 (27) 비가 내리고 창수가 나고 바람이 불어 그 집에 부딪히매 무너져 그 무너짐이 심하니라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가시나무가 자라던 곳에 잣나무가 나게 하려면” 내가 생각하는 것이나 말하는 것이나 사는 방법이 하나님의 생각과 뜻에 일치하는가를 먼저 살펴보시기 바랍니다. 지금 여러분이 생각하고 사는 방식이 하나님의 생각과 말씀에 일치하십니까? 아니면 혹시 여러분이 생각하고 사는 방식이 때로 하나님의 생각보다 더 낫다고 여기십니까? 재미있는 이야기 하나 소개합니다. 어느 죄수 하나가 교도소에 수감되어 있었습니다. 거물급이라 그의 모든 편지는 교도관의 검열을 받고 있었습니다. 아내로부터 편지가 왔는데, “당신이 없으니 밭에 감자를 심어야 하는데 일할 사람이 없어서 너무 힘들어요.”라는 내용이었습니다. 이 편지를 받고 죄수는 아내에게 편지를 썼습니다. “우리 집 텃밭에는 많은 금괴와 총기가 묻혀 있소. 절대로 파면 안 되오.” 며칠 후 아내에게서 편지가 왔습니다. “여보 큰 일 났어요! 수사관 수십 명이 집에 들이닥쳐 우리 텃밭을 모두 갈아엎었어요.” 죄수는 다시 답장을 썼습니다. “그럼……. 이제 얼른 감자를 심어요.” 교도관의 생각을 뛰어넘는 거물급 죄수다운 발상이었습니다. 성도 여러분, 하나님께서 “내 생각은 너희 생각과 다르며 내 길은 너희 길과 달라서 하늘이 땅보다 높음같이 내 길은 너희 길보다 높으며 내 생각은 너희 생각보다 높으니라.”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하나님의 길과 생각이 내 길과 생각보다 높다는 것을 인정하고 사시기 바랍니다. 요셉이 해와 달과 열 한 별이 자기를 향해 절하는 꿈, 하나님께서 주시는 엄청난 성공과 축복을 약속하는 꿈을 꾸게 되었습니다.(창37장) 어린 요셉은 아마 그 꿈으로 승승장구하는 자신의 앞길을 생각했을 것입니다. 그러나 요셉은 뜻밖에 형들에 의해 애굽에 노예로 팔려가고 말았습니다. 그는 노예 생활 중 언제나 해방되어 고향으로 돌아갈 수 있는가를 생각했을 것입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해방은커녕 요셉으로 하여금 더 힘들고 어려운 고난을 겪게 하십니다. 억울한 누명을 쓰게 하여 감옥에 갇히게 합니다. 요셉의 생각과 하나님의 생각이 다르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의 생각은 요셉을 감옥에 갇히게 하시므로 바로 왕의 꿈을 해석하는 계기를 만들게 하신 것이었습니다. 결국 감옥에서 만난 궁중 관리의 꿈을 해석하고 그것이 계기가 되어 바로 왕을 꿈을 해석하고 애굽의 국무총리가 되었습니다. 요셉이 애굽의 국무총리가 되는 것이 하나님의 뜻이 아니라, 하나님의 뜻은 요셉을 애굽의 국무총리가 되게 하므로 아브라함에 약속하신 축복을 이루시고자 하신 것입니다. 그래서 요셉은 아버지 야곱을 비롯하여 모든 가족들을 고센 땅에 이주시켜 이스라엘 민족을 번성하게 하신다는 하나님의 약속이 성취되는데 쓰임 받게 된 것입니다. 그러므로 범사에 하나님의 생각에 내 생각을 맞추며 사시기를 바랍니다. 내 생각에 하나님의 생각을 맞추려 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자신의 생각을 하나님의 생각과 뜻으로 바꾸어나가는 것이 바로 신앙생활입니다. 바울은 “육신을 좇는 자는 육신의 일을, 영을 좇는 자는 영의 일을 생각하나니 육신의 생각은 사망이요 영의 생각은 생명과 평안이니라. 육신의 생각은 하나님과 원수가 되나니 이는 하나님의 법에 굴복치 아니할 뿐 아니라 할 수도 없음이라.”(롬7:5-7)고 했습니다. 낮고 천한 육신의 생각을 버리고 높고 거룩하신 하나님의 생각, 성령의 생각으로 사는 신앙생활로 여러분의 삶에 생명과 평안이 충만하시기 바랍니다. 자신의 생각보다 하나님의 생각과 뜻이 보다 높고 나은 것임을 인정하고 사는 사람들에게 하나님은 확실한 축복을 약속하십니다. (사55:10-11) 비와 눈이 하늘에서 내려서는 다시 그리로 가지 않고 토지를 적시어서 싹이 나게 하며 열매가 맺게 하여 파종하는 자에게 종자를 주며 먹는 자에게 양식을 줌과 같이 (11) 내 입에서 나가는 말도 헛되이 내게로 돌아오지 아니하고 나의 뜻을 이루며 나의 명하여 보낸 일에 형통하리라 하늘에서 비나 눈이 내려 그것이 다시 하늘로 올라가는 일이 없습니다. 땅을 적셔 뿌려진 씨가 움이 나오고 꽃이 피고 열매를 맺게 하고, 그 열매는 종자가 되며 양식이 되는 것처럼 하나님의 말씀도 그의 뜻을 이루고 모든 일에 형통하게 하십니다. 형통하기를 원하십니까? 하나님의 뜻을 이루며 맡은 바 직분과 사명에 충성을 다 하시기 바랍니다. 주인의 뜻을 모르고 맡은 바 달란트를 땅에 묻어 둔 사람에게는 “악하고 게으른 종아, 이 무익한 종을 바깥 어두운 데로 내어 쫓으라 거기서 슬피 울며 이를 갊이 있으리라.”는 불행과 저주만 있을 뿐입니다. 자신을 향한 하나님의 생각과 뜻을 깨닫고 자신에게 주어진 직분과 사명을 다 하여 충성할 때 형통하게 되리라는 하나님의 축복이 약속되고 있습니다. 금년 한 해 동안 내 생각, 내 뜻보다 하나님의 생각과 뜻에 따라 사는 신앙생활로 성도 여러분의 삶에 가시나무가 자라던 곳에 잣나무가 나는 축복이 충만하시기를 축원합니다.
가족의 행복/ 수24:14-18/ 신년축복주일설교/ 2008-01-03
가족의 행복 수24:14-18 1.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인사합시다. 새해에는 더욱 크신 하나님의 은혜가 넘치기를 바랍니다 회고하는 것이 인생입니다. 동물들이야..회고하지 못합니다 인간만이 회고할 수 있는 존재이고..그래서 더 나은 삶을 살 수 있습니다 오늘처럼 지난 한 해를 회고해 보는 것이 축복입니다 그래서 책을 많이 읽어야 합니다 책을 읽으면서 자신을 발견해가고... 자신의 삶을 조명해 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마이크로 소프트사의 빌 게이츠의 아버지는 빌에게 다방면의 책을 읽게 하고 같이 토의하는 습관을 키워 주었다고 합니다. 그래서 지금도 빌 게이츠는 다방면의 책을 읽고 그래서 많은 통찰력을 독서에서 얻고 있다고 합니다. 자기 집에 개인 도서관에 15,000권의 책이 있다고 합니다. 자기 아이들에게도 컴퓨터관련된 것 보다...책을 먼저 사준다고 합니다 우리 아이들이..책을 많이 읽어야 합니다 어려서..많은 책을 읽게 해야 합니다. 학원도 보내야 하고...영어 단어도 외워야 하지만 책을 읽게 하는 것이 더 좋은 교육입니다 특히 역사책을 읽게 하는 것이 인생에 도움이 됩니다 가장 좋은 책은 성경입니다. 성경을 읽게 하면 반드시 성공합니다. 아멘 성경을 읽게 하면 반드시 행복한 삶을 살 수 있습니다. 아멘 아브라함 링컨이... 어머니에게 물려받은 작은 성경책 한권이 일생의 축복이었습니다 나의 사랑하는 책....비록 헤어졌으나 어머님의 무릎 위에 앉아서 재미 있게 듣던말 그 때일을 지금도 내가 잊지 않고 기억합니다 귀하고 귀하다 우리 어머님이 들려주시던 재미있게 듣던 말 이책 중에 있으니 이 성경 심히 사랑합니다 성경은 우리에게 생명을 줍니다. 풍성하고 행복한 인생을 살게 합니다. 우리를 온전케 합니다 2. 성경에서 가정을 가장 소중하게 말씀하십니다 가정이 중요합니다. 우리 인생의 행복은 대부분 가정에 있습니다. 가정의 행복이 인생의 행복입니다 가정의 불행이 인생의 불행입니다 성경에 나오는 야곱의 가정을 봅시다 야곱이 나이 들어 이집트의 바로 왕에서 고백합니다 내 나그네 길의 세월이 일백삼십년이니아다. 나의 연세가 얼마 못되니 우리 조상의 나그네 길의 세월에 미치지 못하나... 험악한 세월을 보내었나이다 조상들보다 오래 살지도 못했지만...그나마 험악한 세월을 보내었나이다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지요.. 야곱의 일생...정말 험악한 세월을 보냈습니다 누구나 다..잘 살고 행복하게 살기를 원합니다 누구보다도 야곱은 행복하게 살기를 원했습니다.. 나름대로 최선을 다해 살았습니다 재산도 어느정도 모았습니다. 자식도 13명이나 되었습니다 하나님도 중간 중간에 만나기도 했습니다. 하나님의 축복을 경험하기도 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험악한 인생을 살았습니다 여러분은 앞으로...험악한 인생이 되지 않기를 축원합니다 야곱이 이렇게 험악한 인생을 살게 되었던 것은, 가족이 믿음대로 살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우선, 아버지 이삭이 가정을 믿음으로 이끌지 못했습니다 가정의 머리인 아버지의 신앙이 중요합니다. 아버지는 하나님의 축복의 통로입니다. 이삭은 본인은 순종하면서 신앙생활을 잘 했는 데.. 부인을...자식들을 신앙생활 잘 할 수 있도록 하지 못했습니다. 부인인 리브가는 매우 예뻤습니다. 똑똑했습니다. 결단력도 있었습니다 그러나 믿음이 약했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믿고 따르기 보다는 자기 생각대로 자기 마음대로 살았습니다 분명히 하나님께서 리브가에게 두 국민이 네 태중에 있구나. 이 족속이 저 족속보다 강하겠고 큰 자는 어린 자를 섬기리라 하셨더라 그러면 하나님의 말씀을 믿었어야지요.. 야곱이 강하게 될 것임을 믿고 그렇게 키웠어야지요. 자기 생각에 야곱이 사랑스러운데... 그래서 자기 생각대로...장자권을 속여서 빼앗고 남편 이삭의 눈이 어두운 것을 이용해서...속여서 축복기도를 받고. 그래서 형제간이 원수가 되게 합니다. 자기가 사랑하는 야곱이 형과 원수가 되고 외삼촌 집으로 도망가서 20년 동안을 머슴살이 합니다 자식을 축복 속에 살게 한 것이 아니라...험악한 인생을 살게 했습니다 리브가의 믿음대로 살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심은 대로 거둔 것입니다 에서는 장남입니다. 장자권의 축복을 경홀이 여겼습니다 그래서 팟죽 한 그릇으로 장자권을 팔았습니다. 하나님이 주신 축복을 소홀이 여겼습니다 그래서 에서는 자기 동생을 섬기는 자가 되었습니다 에서는 하나님의 약속과 하나님의 축복을 소홀이 여기는 자였습니다 야곱도 자기가 아버지를 속였습니다 나중에 자기도 자식에게 속습니다. 요셉이 죽은 것으로 알고 죄책감과 슬픔가운데 수십년을 살아야 했습니다. 하나밖에 없는 딸이...세겜에서 강간을 당하고... 그래서 분노하고... 그 지역사람들에게 원수를 갚습니다. 그래서 그 땅에서 살 수 없게 되었습니다 이유는 간단합니다. 하나님의 약속의 말씀을 믿지 못하고.. 자기 욕심대로..자기 생각대로 살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마음이 갈리고.가정이 파괴되고..험악한 인생을 살게 되었습니다. 하나님의 축복으로 돈도 벌었습니다. 부자가 되었습니다. 강성해 졌습니다 그러나 과정 과정 참으로 험악한 인생을 살았습니다. 행복하지 못하게 살았습니다. 그 이유는 믿음의 가정이 되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모두가 다.. 험악한 인생을 살게 되었습니다. 우리 교회 성도들은 행복한 생애가 되기를 축원합니다 3. 오늘 여호수아의 고백을 다시 들어봅시다 14-15절입니다 외국을 업무차 자주 다니시는 성도님의 집을 심방을 했습니다 그런데 예배 후에...작은 상자를 가져 오시더니... 많은 메달을 보여주셨습니다 훈장도 있고...올림픽 메달도 있었습니다. 구소련이 붕괴되면서.. 동구권에 가보면.. 거리에서 훈장이나 메달을 파는 사람들이 있답니다. 저도 어려서 메달을 거리에서 파는 것을 본 적이 있습니다 국가에서 준 훈장이 얼마나 명예로운 것입니까 올림픽에서 딴 금메달이..은메달이..얼마나 영광스럽습니까? 김연아 선수의 금메달이 얼마나 영광스럽습니까? 그런데... 그 영광스러운 것을 파는 것은 먹고 살기 위해서입니다. 가난하기 때문입니다 못살기 때문입니다. 그 이유는 저들이 하나님을 버렸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을 떠났습니다 하나님을 경외하지 않았습니다. 하나님을 중심으로 살지 않았습니다. 교회의 문을 닫았습니다. 인간이 중심이 되고 물질이 중심이 되는 공산주의를 따랐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가난해졌습니다. 못살게 되었습니다. 그래서...그 영광스러운 메달을 몇푼의 돈을 위해서 파는 것입니다 탈북해서 중국을 거쳐 한국에 오신 분이.. 중국에서 예수를 믿고 은혜를 받았습니다 그리고 한국에 와서 장로회신학대학에 다니고 계시는 분에게 물었습니다 혹시...이북에서 가족들이 불이익을 받지 않습니까? 딸이 탈북해서 이남에 와서 살고 있는 것을 알면.. 부모님들이 불이익을 당하지 않습니까? 아니요.. 알지도 못합니다. 그리고 10년전에 300만명이 굶어서 죽었습니다 그래서 사람이 없어지면... 아...죽었구나... 한답니다 그리고 먹고 살기 위해서..다른 곳으로 갔구나... 그리고 찾지도 않는다고 합니다 그래서 젊은이들이 없어져도...모른다고...하면 찾지도 않는다고 합니다 이번 겨울에도 먹을 것이 없어서 굶어죽는 사람이 많이 나올 것이라고 합니다 하나님을 경외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을 중심으로 사는 것이 아니라, 김일성을 중심으로 살았습니다. 교회를 헐어버리고 김일성동상을 세웠습니다. 하나님을 섬기는 사람들을 죽였습니다. 그래서 못사는 것입니다 시편 144편에 “이러한 백성은 복이 있나니 여호와를 자기 하나님으로 삼는 백성은 복이 있도다” 시편 115편에 “여호와를 경외하는 너희는 여호와를 의지하라 그는 너희 도움이시요 너희 방패시로다, 여호와께서 우리를 생각하사 복을 주시되 이스라엘 집에도 복을 주시고 아론의 집에도 복을 주시며, 대소 무론하고 여호와를 경외하는 자에게 복을 주시리로다 여호와께서 너희 곧 너희와 너희자손을 더욱 번성케 하시기를 원하노라, 너희는 천지를 지으신 여호와께 복을 받은 자로다.” 시편 112편에...여호와를 경외하는 자는 복이 있나니... 그 후손이 땅에서 강성함이여 부요와 재물이 그 집에 있음이여 그 의가 영원하도다 이 세상에서 가장 좋은 축복들이 하늘에서 옵니다. 하나님께서 주십니다 우리 인간이 가져야 할 모든 삶의 필요한 영광과 존귀와 아름다움은 하나님이 주십니다. 삶에 아름다움과 질서와 인격과 도덕과 의지와 내 생각과 사상을 건전하게 하십니다 우리의 육체를 건강하게 하십니다 여러분 교회에 왜 나오십니까? 간단합니다. 단순합니다. 시편 68편 “날마다 우리 짐을 지시는 주 곧 우리의 구원이신 하나님을 찬송할찌로다 복을 받으러 옵니다. 모든 복이 하나님께로부터 오기 때문입니다 날마다 우리의 짐을 져 주시며.. 날마다 복을 주시는 하나님을 만나러 옵니다. 아멘 내년 한해는 더욱 하나님을 경외하며 하나님이 주시는 복을 누리고 사는 성도가 됩시다 4. 어떻게 살아야 합니까? 첫째로, 우리의 심령에 하나님의 경외함으로 채우면 됩니다 병속에 있는 공기를 빼내는 가장 쉬운 방법은 병속에 물을 담으면 됩니다 병 속에 물을 담으면 공기가 나가 버립니다. 쌀을 담으면 쌀로 채워지고 물을 담으면 물로 채워지고 공기를 담으면 공기로 채워집니다. 우리의 심령에 하나님의 경외함으로 채우면 됩니다 우리 마음이 하나님 생각으로 채워지면 됩니다 하나님이 오시면...모든 복이 따라옵니다. 영혼이 잘됨 같이 범사가 잘되고 강건하게 됩니다 죽은 나사로의 집에 예수님이 가니시...나사로가 살아났습니다 포도주가 떨어졌어도 그 곳에 예수님이 계시니.. 잔치가 더 기쁜 잔치가 되었습니다 밤새도록 고기 한 마리 못잡았는 데... 예수님이 가시니 그물이 찟어지도록 잡혔습니다 폭풍 때문에 죽게 되었어도...예수님이 그 곳에 가시니... 풍랑이 잔잔해 졌습니다 너희는 먼저 그의 나라와 그 의를 구하라.. 그리하면 이 모든 것을 더하여 주리라 지금...여러분의 심령속에 예수님을 모셔드리십시오 여러분의 가정에 예수님을 모셔드리십시오 여러분의 직장에..여러분의 기업에.. 예수님을 주인....My Mastor....로 모셔들이십시오 여러분의 인간관계에 예수님을 주인으로 모셔드리십시오 모든 것이 아름다워집니다. 풍성해 집니다. 행복해 집니다 1. 예수가 거느리시니 즐겁고 평안하구나 주야에 자고 깨는 것 예수가 거느리시네 주 날 항상 돌보시고 날 친히 거느리시네....... 2. 때때로 괴롬당하면 때때로 기쁨누리네 풍파중에 거느리고 평안할 때 거느리네 가정이 행복해야 인생이 행복합니다 행복한 가정의 비결은... 하나님을 잘 경외하는 것입니다. 하나님을 잘 섬기는 것입니다 하나님을 가정의 주인으로 모시는 것입니다 나와 내집은 하나님만을 섬기겠노라..... 그래서 여호수아는 젖과 꿀이 흐르는 땅을 차지했습니다. 잠언 10장 27절에 “여호와를 경외하면 장수하느니라.” 건강하고 장수합니다 7절에 “하나님을 경외하면 어디로 가든지 형통하리라” 형통합니다. 하나님을 경외하는 너는 복의 근원이 될찌라... 우리를 복의 근원이 되게 하십니다 우리 교회의 성도들은 2008년은 하나님을 잘 섬기는 한해가 되십시오. 가정을 하나님을 잘 섬기게 하는 가정으로 만들어 갑시다. 복 있는 한해가 됩시다 둘째로, 14절을 다시 한 번 읽습니다 그러므로 이제는 여호와를 경외하며 성실과 진정으로 그를 섬길 것이라 너희의 열조가 강 저편과 애굽에서 섬기던 신들을 제하여 버리고 여호와만 섬기라 저는 골프를 잘 못칩니다. 일 년에 몇 번 안치니까 그럴 수 밖에 없습니다 그런데 골프를 칠때나...운동을 할때... 제일 중요한 것이 힘을 빼는 것입니다 옆에서...잘 친다...야...잘 맞는 데.. 그러면 그 다음에 안되는 것입니다 잘 치려고 힘이 들어가고 ...그러다 보면...오비가 납니다 힘을 빼야 합니다. 목에 힘을 빼고 어깨에 힘을 빼야합니다 겸손해야 합니다. 겸손하면 하나님이 존귀하게 하십니다. 사람들에게 존경을 받습니다 인간이 가진 우상 가운데 가장 위험한 우상이 교만입니다 예수 잘 믿는 사람은 겸손한 사람입니다 아인슈타인이 내가 가진 지식은..저 바다의 모래 가운데 하나에 불과합니다 에디슨...발명의 왕.. 내가 한 것이 아니라... 하나님이 저에게 은혜를 주셨기 때문입니다 존경받는 링컨... 나는 하나님 앞에 어린아이와 같습니다. 오직 하나님만이 나의 힘이시며 나의 지혜이십니다. 그래서 기도하는 대통령... 백악관을 기도실로 만든 대통령 그래서 가장 존경받는 대통령입니다 행복은 겸손에 있습니다. 예수를 잘 믿으면 겸손해집니다. 예수님이 온유하고 겸손하기 때문입니다 셋째, 자녀들을 말씀으로 양육하면 행복한 인생을 살 수 있습니다 나와 내집은 오직 여호와만 섬기겠노라 내가 말씀안에서 살면...그러면 아이들도 말씀으로 살게 됩니다 그래서 행복한 가족...행복한 인생을 살게 됩니다 학자들은 어린이가 한 살에서 여섯 살 때에 그 인격의 기초가 다 이루어진다고 말합니다. 부모 밑에 있을 때에 말을 배웁니다. 특별히 어린 아이들은 어머니의 영향을 많이 받습니다. 카나다에서 한글학교....한글만 써라... 말을 하는 데... 부모가 경상도이면....아이들이...목사님 안녕하이소 전라도이면...안녕하시지예... 충청도는 안녕하시지유... 부모에게 배우는 것입니다 부모님들이 밝게 인생을 살면 밝은 인생관을 갖게 됩니다 부모들이 신앙안에서 살면 자녀들도 신앙안에서 삽니다. 그래서 복이 물려집니다 하나님의 축복이 대대로 이어집니다 그래서 가정에서의 신앙 교육은 가장 중요합니다. 어린아이 때부터 하나님 경외함을 가르치고 기본신앙 실천과 사랑을 가르쳐야 합니다. 말씀을 귀중히 여기고 읽고, 열심히 기도하고 성수주일하고 헌금하고 전도하고 봉사하는 일들을 어릴 때부터 가르쳐야 됩니다. 성경은 어린 아이에게 가르친 것은 백발이 되어도 그 어린 아이에게 남아있다고 말한 것입니다. 이러므로 어린 아이들에게 신앙적인 교육을 시키고 그리스도를 그들의 마음에 심어주는 것이 어떠한 재산을 남겨주는 것보다도 귀중한 것입니다. 제가 카나다에서 목회할 때...몇번 월요일에 골프를 쳤습니다 그런데 외국 목사님 한분은 거의 월요일마다 골프를 칩니다. 그런데 나이가 많이 드신 아버님과 함께 골프를 칩니다. 물론 아버지야...잘 못치시지요. 그래도 아버지와 함께 골프는 치는 이유가... 자기가 자랄 때 우리 아버지가 바쁘셨을텐데도 토요일이면 반드시 우리와 함께 낚시하고 등산하고 야구를 가르쳐 주시고 골프를 가르쳐 주시고 하면서 아름다운 추억을 만들어 주셨습니다. 그리고 주일이면 함께 교회에 가서 예배를 드렸습니다 이제 우리가 장성한 사람이 되었으니 토요일이면 아버지를 모시고 나가야겠다는 생각에 아버지에 대한 사랑이 우리 마음 속에 있는 추억을 통해서 끊임없이 솟아납니다 나도 아이들에게 그렇게 하고 있습니다. 아이들과 잊을 수 없는 역사를 만들어 주십시오. 여러분의 시간으로 아이들을 사십시오 아이들을 위해 시간을 내십시오. 아이들을 위해 투자하십시오 말씀으로 철저히 양육하십시오 부모와의 아름다운 추억이 인생의 힘이 됩니다 2008년 한해는 같이 예배를 드리십시오 자녀들을 위해 시간을 내십시오. 아이들을 가장 잘 키우는 길입니다 가장 행복한 인생을 사는 비결입니다 5. 가정이 중요합니다 부모들도 책을 읽으십시오. 자녀들에게 학원도 필요하지만...줄이고... 집에서 책을 읽을 수 있도록 배려하십시오 성경을 읽으십시오. 아이들에게 성경을 읽게 하십시오.. 아이들을 온전케 하며 행복하게 하나님의 축복을 받아 누리며 살수 있게 합니다 하나님을 경외하십시다. 하나님의 복을 누리고 삽시다 겸손합시다. 하나님께서 반드시 높이십니다 아이들을 위해 시간을 내십시오. 말씀으로 아이들을 사십시오 시간으로 아이들을 사십시오. 가장 잘키우는 것입니다 2008년에는 가족의 행복을 누리고 살기를 축원합니다 교회는 한 가족입니다. 함께 웃고 함께 우는 큰 가족입니다. 교회를 위해 헌신하십시오 교회의 평안과 교회의 화목을 위해 투자하십니다. 하나님께서 보답하십니다 우리 교회의 가족들은 가정이 행복하고...교회가 행복하고... 그래서 직장과 주변이 행복해지는 축복의 한해가 되기를 축원합니다.
감사로 시작하는 새로운 한 해/골3:12/ 신년축복주일설교/ 2007-01-02
감사로 시작하는 새로운 한 해 골3:12 새해를 맞이하고 시작하는 방식은 사람마다 다 다르다. 희망찬 새해를 나서는 첫 걸음의 내용이 모두 다 다르단 말이다. 근래에 들어 우리 사회에 세시풍습처럼 된 게 하나 있다. 새해 첫날 일출을 보러가는 거다. 일출을 보며 한해를 시작하는 거다. 어떤 이는 둥그렇게 떠오르는 광명을 바라보고 새해 바램을 기원한다. 이렇게 첫 일출의 시간에 또 어떤 이는 새로운 삶을 결단한다. 어떤 이는 여러 특별한 계획을 세우곤 한다. 또 다른 한 가지가 더 있다면 새로운 한해의 자기운수를 역술로 풀어보면서 시작하는 사람들도 적지를 않다. 한 젊은이가 새해 첫날 새벽에 뒷마당 장독대로 나섰다. 그리고는 그 옆에 기대어 서있는 다듬잇돌 앞에 선다. 정안수를 떠놓고 새해 기원을 한다. 이 다듬잇돌은 15대 조상 적부터 대를 물려오는 이 집안의 유물이었다. 이 작은 다듬잇돌에 이 집안을 지켜주고 복을 주는 가신이 있다는 거다. 이 집만의 특별한 신앙이 내력으로 이어져 왔던 거다. 민간신앙의 하나랄 수 있겠다. 여기 젊은이가 이제 막 기원을 한다. 그런데 이 젊은이는 이 다듬잇돌 신에게서 큰 재미를 못 봤던 터였다. 그래서 여기 신에게 몇 마디를 건넨다.“이 다듬잇돌에 계신 우리 가문의 신이시여 벌써 3년째입니다. 지난해도 내 소원을 들어주시지 않았지 않습니까! 이건 신으로서 직무유기이지 않습니까? 제발 부탁입니다. 이거 장난 아니거든요...”라 했다. 신이 그에게 말씀하기를 시작했다.“이 친구야, 나도 장난 아니거든...”첫 마디의 말이었다. 그리고 한 마디 더 신이 그에게 말한다.“너나 잘하세요!”란 거다. 이처럼 새해의 기원은 대개 신으로부터 대들듯해서 꼭 성취하려는 것들로 가득 차있다. 인간 욕심을 한껏 담은 기원일 거다. 그야말로 인간들은 이렇게 속 들여다보이는 기원을 신에게 해댄다. 그리스도인들에게 새해맞이, 새해를 시작하는 방식과 내용은 어떠해야 할 까? 오늘 우리가 새해를 맞으며 이 한해를 어떻게 시작할까? 하는 말이다. 보통의 사람들이 하듯 그런 욕심스런 기원을 하고 뒷감당 없이 끝나버리는 결단을 하는 것과는 같을 수가 없다. 터무니없이 허망한 욕심만으로 세우는 계획과는 같을 수가 없다. 한해의 자기 운수를 풀어보며 시작하는 것은 더더욱 아니다. 그런 게 아니란 말이다. 성경의 가르침은 그렇지를 않다. 신앙으로 살아가는 삶이 그러하듯이 우리에겐 모두가 하나님께 감사할 뿐이다. 하나님 베푸신 사랑이나 은혜가 아니면 어찌 이만큼이라도 가능하겠는가를 생각하면 감사할 뿐이다. 기독교 신앙으로 살아가는 내용은 하나님 베푸신 구원의 은혜에 감격하여 무조건 하나님께 감사하며 살아가는 거다. 기독교 신앙에 입문하는 그 순간부터 감사하며 신앙의 삶을 살아간다. 하나님에 대한 감사는 신앙인의 살아가는 삶의 제일 형식이다. 그러하기에 한해를 보내고 한해를 새롭게 맞이하는 이즘엔 더욱 감사로 시작해야 하고 그렇게 시작할 수밖에 없다. 지난 한해를 돌아보고 감사하고 새롭게 맞이한 이 한해를 앞두고 하나님께 감사할 따름이다. 성경의 하나님 말씀엔 사람 사는 가운데 항상 묵은 것이 지나가고 새로운 세월로 든다는 것은 반드시 하나님의 특별한 은총에 의한 것임을 일러주고 있다. 예수 그리스도를 만나 옛사람의 과거가 지나가고 새 생명의 새사람으로 살아가게 된 새로운 시절에 든 것은 하나님의 특별한 사랑으로 된 것이라 말한다. 그러하기에 그 은총과 사랑에 감격하며 새로운 시절의 새 사람으로 살아가는 그 모든 내용은 무한한 감사로 시작하고 살아야 한다는 거다. 오늘의 말씀, 골로새서에서는 새롭게 된 새 시절의 사람들로서 어떻게 살아갈 건지를 교훈하고 있다. 예수 그리스도의 새 생명으로 거듭난 새 사람으로서의 새로운 시작을 어떻게 할 건지를 말한다. 그러면서 모든 삶의 내용을 감사로 시작하라 한다. 그리스도와 함께 하는 새 생활의 모든 내용을 하나님께 감사하므로 시작하란 말씀이다. 그래서“감사하는 사람이 되라, 감사함으로 시와 찬미로 하나님을 기쁘게 하라, 어떤 말이든 행동이든 무엇을 하든지 하나님께 감사함으로 하라”고 권고 한다. 사도 바울의 교훈이다. 새롭게 시작하는 새날을 향한 걸음의 기본이 감사란 말이다. 하나님의 사람으로 살았던 이스라엘 민족은 하나님께 감사하며 살아야 할 이유를 분명히 알고 있었다. 그들의 모든 일들이 하나님의 은혜인 줄 깨달았다. 시시때때 어렵고 힘든 고갯길을 넘어올 때마다 하나님의 사랑으로 오늘에 이르렀음을 알았다. 창조의 주인으로 그들을 살리시고 시련과 고난의 때에 도우시며 구원하신 하나님을 깊이 모시고 살았다. 그러기에 그들은 하나님의 이러한 인자함을 감사로 찬양하고 있었던 거다.“여호와께 감사하라 그는 선하시며 그 인자하심이 영원함이로다.”(시편 136:1) 그러하기에 이스라엘 민족의 찬양은 늘 감사로 시작하여 감사로 끝내는 감사의 노래였다. 아니 입술의 몇 마디만이 아니라 그들의 일상, 그 자체가 감사의 행위였다. 그럴 수밖에 없었다. 때로 지나온 걸음을 돌아보고 때로 새롭게 시작하는 걸음을 내딛으며 감사했다. 더더욱 한해를 지나고 새로운 한해를 맞이하고 시작할 때 그들이 어떻게 했는지는 짐작하고도 남는다. 뿐만 아니라 그들은 1년 365일을 그렇게 살았으리라. 그들의 종교법에 따른 몇몇 감사의 절기만을 감사로 지나는 삶이 아니라 아예 1년 365일 한날 한날이 감사절이었을 테다. 그야말로 범사에, 매 일상에 감사한 거라 하겠다. 크고 작은 그 모든 일에, 어떤 조건을 따지지 않으며 그저 가슴 벅찬 감격으로 감사의 일상을 이어나갔으리라 충분히 추론할 수 있을 터이다. 오늘 우리가 새로운 한해를 맞이하며 하나님께 감사로 시작해야 한다. 지난 한해를 돌아보면 감사할 것뿐이다. 지난 걸음의 그릇되고 악한 모습이 그토록 가득하였음에도 책망치 않으시고 덮어두시는 하나님, 마치 심판을 미루듯 유예하신 하나님이 아닌가 말이다. 그럼에도 새로운 한해, 영광의 희망찬 한해를 열어 이끄신 사랑이 여기에 있다. 이 보다 더한 사랑이 또 어디에 있겠는가! 그러므로 감사할 수밖에 없다. 한해를 감사로 시작할 수밖에 없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나아가 그러한 사랑이 올 한해도 계속될 줄을 오늘 우리가 믿을 수 있도록 하심에 이 또한 감사할 수밖에 없다. 그래서 하나님의 사람으로, 믿음의 사람으로 사는 게 좋다는 거다. 지나온 한해처럼 그 사랑의 손길이 올 한해에도 변함이 없음을 미리 믿고 감사하는 거다. 그래서 감사로 이 한해를 시작한다. 실로 우리의 한해는 감사로 시작하는 한해가 되어야 한다. 감사로 시작한 365일, 365일 한날 한날이 감사절로 지나야겠다는 말이다. 무엇보다 우선 하나님을 향한 감사를 기본으로 살자는 거다. 감사함으로 하나님 앞을 나와 감사의 정성으로 예배드리고 감사함으로 기도하는 거다. 감사함으로 하나님의 말씀에 귀 기울이고 감사함으로 그 말씀을 좇아 실천하는 한해를 살자는 거다. 감사함으로 영광의 찬송을 드리고 감사함으로 정성의 예물을 바치며 그렇게 한해를 살자는 거다. 감사함으로 봉사하고 감사함으로 성도 간에 교제하는 거다. 감사가 넘치는 심령의 교제는 다르다. 아름답고 존귀한 교제이며 가치가 있다. 그렇게 풍요로운 감사의 정성으로 이 한해를 시작하고 살자는 거다. 감사는 한 사람의 신앙 행위를 바꾸고 신앙 인격을 변화시킨다. 더 나아가 감사는 한 사람만이 아니라 한 가정을 바꾸고 사회를 바꾸며 공동체 삶의 모든 내용들을 변화시킨다. 한 사람의 신앙 인생에 그 영적인 성품을 아름답게 만들어간다. 또한 감사는 하나님께서 베푸시는 여러 모양의 복의 통로이기도 하다. 하나님은 감사의 행위를 옳게 하는 자에게 어려움 중에 구원하신다고 했다. 분명 새로운 한해를 감사로 시작하는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의 삶의 내용은 다르다. 다를 수밖에 없다. 일상의 내용이 달라질 수밖에 없다. 범사에 감사하는 일상이야말로 화목과 사랑과 평화의 삶이다. 감사의 일상은 신이 나고 너와 내가 함께 기쁘다. 합하여 선을 이룬다. 감사의 행복한 특징이다. 감사는 인생의 풍요로움을 보장하는 신앙생활의 제일 덕목의 행위이다. 감사로 시작하고 감사로 이어가는 이 한해를 하나님께서 기뻐하실 테다. 또한 그렇게 기뻐하심으로 우리 가운데 계신 하나님이시기에 이 한해를 복된 걸음으로 이끌어주실 것이 분명하다. 진정 우리의 한해를 감사로 시작하자. 하나님께서 영광중에 희망으로 새롭게 열어주신 이 한해, 2007년을 이제 감사함으로 힘찬 걸음을 전진하여 하나님의 거룩한 기쁨이 되게 하자.
감사와 평안으로 든든히 서 가는 공동체/ 행9:31/ 신년축복주일설교/ 2008-01-03
감사와 평안으로 든든히 서 가는 공동체 행9:31 2008년 새해 첫 주일입니다. 2007년과 2008년을 우리가 현상적으로 비교해 볼 때, 별로 달라진 것은 없습니다. 교회생활이나 가정생활, 그리고 사회생활에서 우리는 별다른 변화를 느끼지 못합니다. 예배당도 그대로이고, 설교자도 동일합니다. 분명히 역사는 새롭게 진행되었지만, 모든 것은 예전 그대로입니다. 작년과 별다른 변화를 느낄 수가 없습니다. 그러나 우리가 외부적인 변화는 실감할 수 없을지 모르지만, 그러나 우리의 내면에는 분명한 변화가 있습니다. 그것이 무엇입니까? 새로운 결심입니다. 새로운 각오와 자세입니다. 새해를 맞으면서 우리에게는 작년과 다른 새로운 목표가 생겼습니다. 그 목표를 바라보며, 그 목표를 방향 삼아 이 한해를 달려가게 될 것입니다. 우리 교회에도 2008년을 맞으면서 새로운 목표가 있습니다. 우리 공동체가 함께 바라보며, 함께 기도하고, 함께 헌신하며, 함께 이루어 가야할 분명한 목표가 있습니다. 그것이 오늘 말씀 속에 있습니다. 행9:31절에 \\\"그리하여 온 유대와 갈릴리와 사마리아 교회가 평안하여 든든히 서 가고 주를 경외함과 성령의 위로로 진행하여 수가 더 많아지니라\\\" 저는 2008년도 목회를 계획하면서 기도하는 중에, 유대와 갈릴리와 사마리아의 교회가 든든히 서 가고, 점점 수가 더 많아지는, 이 흥분된 말씀의 환상에 붙들렸습니다. 그리고 금년으로부터 시작되는 담임사역 10년째의 자리에서 이 말씀을 붙들고 거절할 수 없는 성령의 인도하심으로 흥분가운데 이 말씀을 받았습니다. 그래서 2008년 한 해 동안 우리 공동체가 함께 붙잡고 기도하며 나아갈 방향과 목표를 이 말씀에서 찾으며, 금년 표어도 \\\"감사와 평안으로 든든히 서가는 공동체\\\"로 정하게 되었습니다. 이제 우리가 오늘 말씀을 함께 살피며 우리의 가슴에 담으려고 합니다. 오늘 우리가 본 본문은 초대 교회에 있어서 대단한 사건입니다. 예루살렘 초대 교회가 세워지면서 엄청난 부흥을 경험하는 가운데 어느 날 한 순간 엄청난 핍박이 일어나지 않습니까? 보통 환난의 바람이 분 것이 아닙니다. 당시 믿음을 가진 자들에게 부딪힌 핍박은 간단한 이야기가 아닙니다. 자신들이 평생 모았던 재산을 몰수당합니다. 형제가 끌려나가 비참하게 죽습니다. 스데반이 돌에 맞아 죽고, 야고보가 목 베임을 당해 죽었습니다. 사도들이 나가서 억울하게 매를 맞고 쓰러지며 피투성이가 되어 돌아옵니다. 왜 이런 고난이 옵니까? 뭐, 다른 이유가 없습니다. 오직, 예수를 구주로 영접한 사람이라는 그 한 가지의 이유 때문에 그들은 핍박을 당하며 죽어야했고, 옮겨 다니는 도망자로 방랑의 길에 나서야 했습니다. 생각해 보세요. 예수를 믿으면 잘 살 줄 알았고, 복 받을 줄 알았지, 예수 믿어서 이렇게 된다면야 그 누가 믿겠습니까? 그런데 저 예루살렘 초대 교인들은 복 받는 것은 두고라도 예수를 믿자마자 이렇게 엄청난 핍박을 맞게 된 것입니다. 이 핍박의 한복판에 누가 있었느냐 하면 훗날 바울이 된 사울입니다. 사울이 초대교회에게 고통을 안겨 준 것은 상상을 초월한 것입니다. 행8:2절에 보면 \\\"사울이 교회를 잔멸할 쌔 각 집에 들어가 남녀를 끌어다가 옥에 넘기니라.\\\" 그리고 9장에서도 1-2절에 \\\"사울이 주의 제자들을 대하여 여전히 위협과 살기가 등등하여 대제사장에게 가서 다메섹 여러 회당에 갈 공문을 청하니 이는 만일 그 도를 좇는 사람을 만나면 무론 남녀하고 결박하여 예루살렘으로 잡아오려 함이라\\\" 이로 인해 교회는 요즘말로 하면 한 순간에 폭탄을 맞은 것처럼 쑥대밭이 되고 말았습니다. 그런 핍박의 장본인이 다메섹에서 예수를 만나고 그의 삶이 180도 달라졌습니다. 핍박자가 자신이 핍박하던 예수의 증인 자로 바뀝니다. 이는 어떻게 표현 할 수가 없는 엄청난 충격적인 사건입니다. 어떤 학자는 사도행전의 두 가지 큰 사건이 있다면 하나는 오순절 성령강림사건이요 다른 하나는 사울이 예수님 만나 회심한 사건이라고 말했습니다. 오순절 사건이 예루살렘과 온 유대, 사마리아 땅을 복음으로 흔들어 놓은 사건이라면 사울의 회심은 이방세계, 저 로마 세계를 복음으로 변화시킨 놀라운 일의 시작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놀라운 변화를 한 신학자는 이렇게 적고 있습니다. \\\'그리스도께서 사울을 바울로 바꾸셨다! 그리고 바울은 세계 역사를 바꾸었다!\\\' 여기에 무슨 말이 더 필요하겠습니까? 지금 바울, 이 한 사람의 회심을 통해 핍박받은 교회는 다시 안정을 찾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므로 행9:31절에 \\\"그리하여 온 유대와 갈릴리와 사마리아 교회가 평안하여 든든히 서 가고 주를 경외함과 성령의 위로로 진행하여 수가 더 많아지니라\\\"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여기 \\\'그리하여\\\'란 말은 바울의 회심이 일어난 후라는 말입니다. 한 사람의 가치가 이렇게 중요합니다. 이번 태안반도에 가서 우리가 그 현장을 실감나게 보지 않았습니까? 실상은 뉴스를 보면서 안타까움만 있었는데 막상 우리 성도들과 함께 그 현장을 가보니까 가슴이 매어지는 것을 느꼈습니다. 로마서 8장의 말씀처럼 인간의 잘못 때문에 만물이 탄식하는 것을 실감한 현장이었습니다. 마치 한 사람 아담의 범죄로 인해 온 인류가 죄의 고통을 짊어졌듯이, 몇 사람들의 부주의로 인하여 천혜의 환경을 자랑하던 자연이 검은 기름을 뒤집어 쓴 채 신음하고 있었습니다. 거기에서 서식하고 있는 철새들도 영문도 모르는 채 새까만 기름을 뒤집어쓰고, 사방을 두리번거리고 있지 않습니까? 사람이야 이유를 알고 당한 일이지만, 조개들이나 굴들, 또 바다의 생물들은 영문도 모른 채 숨을 쉬지 못한 채 대책 없이 죽어가고 있습니다. 시꺼멓게 타 버린 듯한 바위하나를 붙잡고 서너 시간 닦아 보지만, 별 소득이 없어 보입니다. 이런 생각이 어디 저 혼자의 생각이겠습니까? 하루 종일 수많은 사람들이 누가 시킨 일도 아닌데 해변을 부산에서, 강원도에서, 서울에서, 이곳저곳에서 온 사람들로 꾸역꾸역 해안가를 메꾸고 있었습니다. 새까맣게 덮인 태안반도에 뒤덮인 기름을 제거하기 위해서는 몸에서 몸으로 이어지는 사랑의 봉사자들을 보며 우리는 이른 아침부터 차라리 한 폭의 아름다운 그림을 보고 있었습니다. 비록 모든 것을 잃어버린 허탈감 때문에 주변 가게마다 우리 가게는 \\\"지금부터 무기한 영업을 하지 않습니다.\\\" 라는 비통한 프랑카드도 이곳 저것 붙어 있었지만, 우리 일행은 이 민족이 또 다시 절망을 딛고 일어날 수 있다는 희망을 보게 되었습니다. 사랑하는 여러분! 초대 교회 역시 절망으로 모든 것을 포기할 수밖에 없었던 그들이었지만, 고난 속에서도 굴하지 않고 믿음을 지킨 인내의 결과가 교회의 평안이 찾아 온 것입니다. 영어 성경에 보면 \\\'enjoyed peace\\\',라고 나오는데 이는 성도들이 평화를 누리며 즐겼다는 표현입니다. 상상이 가지 않는 표현입니다. 여러분! 당시 초대 교회가 누리는 이 평안은 보통 평안이 아닙니다. 세상이 주지 못하는 평안이요, 세상이 빼앗을 수 없는 평안입니다. 이제 고난이 와도, 아픔이 밀려와도 두렵지 않습니다. 평안이란 무엇입니까? 주님께서 말씀하시는 평안이란 이 세상에서의 무사안일이나 천하태평을 의미하지 않습니다. 요14:27절에 보면 \\\"평안을 너희에게 끼치노니 곧 나의 평안을 너희에게 주노라 내가 너희에게 주는 것은 세상이 주는 것 같지 아니하니라 너희는 마음에 근심도 말고 두려워하지도 말라\\\" 이 말씀이 언제 제자들에게 들려집니까? 이제 불과 몇 시간 후면 주님께서는 십자가에 못 박혀 돌아가시는 그야말로 비통한 순간입니다. 그런데 이 평안을 이야기하고 계시는 것입니다. 이제 곧 처참하게 십자가 위에서 찢겨 죽어야 할 그 분이 어찌 참된 평안을 이야기 할 수가 있습니까? 사랑하는 여러분! 세상의 평안과 하나님이 주시는 평안은 다릅니다. 세상의 평안은 가진 것이 있어야 평안한데 하나님의 평안은 다 빼앗기고도 주시는 평안입니다. 그래서 예수님이 말씀하시기를 \\\"내가 주는 평안은 세상이 주는 것과 다르다\\\"고 말씀을 하셨습니다. 참된 평안이 어디 있습니까? 모든 것을 잃어버리고도 가질 수 있는 평안이 참된 평안입니다. 이 평안 가운데 교회는 든든히 서가는 축복을 누리게 된 것입니다. 여기 31절에 보면 \\\'든든히 서 간다\\\'는 표현이 나옵니다. 여기에 우리 공동체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맞추었습니다. \\\'든든히 서 가는 공동체\\\', 교회를 든든히 세우는 것이 이 한해 동안 우리 공동체가 함께 바라보며, 함께 기도하고, 함께 헌신하며, 함께 이루어 가야할 분명한 목표요 방향입니다. 여기 표현되어진 이 말, \\\'든든히 서 간다\\\'(오이코도무네메)라는 말은 건설되어지다\\\'\\\'세워지다\\\'라는 뜻입니다. 우리가 일반적으로 \\\'건설하다\\\', 혹은 \\\'세우다\\\'라는 말을 듣게 되면 외형적이고 가시적인 것을 먼저 생각하게 됩니다만, 그러나 여기서 말하는 \\\'건설\\\'이나 \\\'세워짐\\\'은 외형적인 것을 의미하지 않습니다. 내면적인 건설, \\\'being built up\\\', 내면적인 상태를 의미합니다. 이들은 모처럼 자신들에게 다가온 주님의 이 평안을 즐기면서 그들이 더욱 더 힘을 썼던 것이 있습니다. 본문에 두 가지가 나오는데 우리 역시 이 말씀을 동일하게 사모해야합니다. 첫째는 예배에 생명을 걸었습니다. 오늘 본문에 보니까 초대 교회 성도들은 주를 경외했다고 했습니다. 여기 31절에 \\\"주를 경외함과\\\"라는 말씀이 있습니다. 이 \\\'경외\\\'라는 단어는 두렵고 떨림으로 하나님께 나가는 삶의 모습을 이야기하는데 하나님을 경외한 대표적인 예가 바로 예배입니다. 우리 성도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예배입니다. 당시 초대 교회의 성도들은 고난 속에서도 그들이 포기하지 않은 것은 바로 예배입니다. 천지만물을 창조하신 하나님께서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우리에게 값없이 주신 구원의 은혜를 생각하면 밤낮으로 그분의 이름을 찬양하고, 그 거룩하신 보좌 앞에 엎드려 경배하고 싶은 마음이 순간, 순간 끓어올랐을 것입니다. 이것이 그 당시 초대교회 성도들의 심정이었습니다. 그러므로 예루살렘 성도들의 모습은 예배하는 자의 모습이었습니다. 비록 세상은 저들을 흩어 놓았지만, 그들은 어떤 자리 어떤 환경 가운데서도 하나님을 경외하는 삶을 놓치지 않았습니다. 이만큼 예배가 중요합니다. 위대한 영적 거인이라 할 수 있는 요한 웨슬레는 이런 찬송을 작사했습니다. \\\"만입이 내게 있으면 그 입 다 가지고 내 구주 주신 은총을 늘 찬송하겠네.\\\" 입이 만 개라면 만 개의 입을 다 벌려서 우리에게 구원을 주신 주님의 은총을 찬송하고 싶다고 노래합니다. 얼마나 그 마음이 하나님을 경배하고 싶어 열정을 억누르지 못하고 있는 지 읽을 수 있습니다. 우리에게 이런 예배의 심정이 있는지 다시 한번 살펴봐야 할 것입니다. 아마 우리가 신앙생활을 하는 데 있어서 가장 중요한 요소는 주일을 지키고, 주일 예배를 통해서 하나님께 경배와 찬양을 드리는 것입니다. 지난 2000년 동안 이 주일 예배를 통해서 기독교가 이어져왔고, 이 세상을 바꾸어 왔습니다. 우리는 이 예배 시간 동안 하나님의 임재하심으로 인해 실로 형언할 수 없을 만큼 얼마나 큰 은혜를 누리고 있는지 모릅니다. 우리의 영혼이 기뻐 춤을 춥니다. 우리 영혼의 세포가 기뻐 춤을 춥니다. 우리가 제대로만 예배를 드리며 이러한 은혜를 받을 수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우리 가운데 임재 해 계시는데 어떻게 은혜를 받지 못하겠습니까? 우리 모두가 믿음의 눈으로 하나님의 영광을 보고 있는데, 그 영광 앞에 어떻게 춤을 추지 않겠습니까? 여러분! 예배의 성공자가 인생의 성공자입니다. 이런 놀라운 은혜가 분명히 이 자리에 있음을 우리 모두가 믿어야 됩니다. 둘째는 성령의 역동적인 역사를 경험했습니다. \\\"성령의 위로로 진행하여\\\" 그 위로는 여러분이 보시는 성경 밑에 바로 \\\'후원\\\'이라고도 번역하고 있습니다. 여러분 요즘은 후원의 시대가 아닙니까? 특별히 스포츠 세계를 보면 이 후원이 회사의 경영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엄청난 투자를 합니다. 요즘 스포츠 마켓에 열을 올리는 위나라 전자 업체를 보십시오. 한국의 삼성전자와 LG전자는 각각 첼시와 풀럼의 유니폼에 자사 로고를 넣었습니다. 삼성전자는 5년 동안 5천만 파운드(약 931억 원)에 첼시와 우원 업체로 계약했습니다. LG전자도 설기현이 뛰는 풀럼에 엄청난 돈을 투자하는 후원 메인 스폰서 계약을 맺었습니다. 그런데 세상의 후원은 자기의 이익과 관계가 있습니다. 이익이 안 되면 계약을 해지하고 오히려 손해 배상을 청구할 수 있습니다. 이것이 세상의 후원 방식입니다. 그러나 성령은 우리의 후원자인데 한번 내 모습을 보십시오. 내가, 나를 보아도 부족한 게 투성이인데 내가 어디가 예뻐서 만 왕의 왕이신 그분이 아들을 내어주기 까 하시면서 나를 후원자로 삼으셨습니까? 그 성령이 후원자가 되어 그들을 붙잡고 계시니까 엄청난 역사가 일어난 것입니다. 그러므로 우리가 놓쳐서는 안 될 것이 하나 있습니다. 여러분, 성령이 교회에 거하시고, 성령이 내 안에 임하셨다는 사실 하나만으로 안주하면 안됩니다. 평안에만 안주해서는 안 되는 것입니다. 중요한 사실 하나가 있는데 그것은 성령 충만해야 합니다. 충만할 때 역사가 일어납니다. 사도행전을 보십시오. \\\'베드로가 성령이 충만하여 가로되\\\', \\\'바울이 성령 충만하여 가로되\\\', 스데반을 놓고 \\\'성령과 믿음이 충만한 사람\\\', 모두가 충만한 대명사가 있습니다. 이 충만의 역사 때문에 하나님과 원수된 사람들이 복음을 듣고 돌아오는 기적이 일어나는 것입니다. 우리도 충만해야 됩니다. 여러분, 성령이 충만하다는 것은 막연한 것이 아닙니다. 성령 충만한 교회는 특징이 있습니다. 오늘 제가 몇 가지 특징을 말씀드릴 것입니다. 마음에 잘 담으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본인이 성령 충만한 지 안 한지를 한번 점검해 보십시오. 만약 성령 충만하지 못하다면 충만하기를 사모하는 사람이 되어야 합니다. 첫번째로 성령 충만하면 입이 열립니다. 오순절 다락방에 임한 성령은 제일 먼저 120명의 입을 열어 놓았습니다. 꼭 다물고 있던 사람들의 입을 열어 하나님의 큰 일, 복음, 예수 그리스도를 전하도록 하셨습니다. 그래서 온 예루살렘에 소동이 일어날 정도로 소리를 지르게 만들어 놓았습니다. 성령 충만한 사람은 안 믿는 사람을 옆에 두고 가만히 앉아 있지 못합니다. \\\'아, 저 영혼을 어떻게 구원할 수 있을까? 어떻게 하면 저 사람에게 복음을 좀 전할 수 있을까?\\\' 어쩌다가 입을 열지 않고 피곤해서 입을 다물고 전할 기회를 놓쳐버리면 집에 돌아와서 마음이 편치 않습니다. 여러분, 가 우리 안에 충만한 것입니까? 성령이 충만한 사람이니까 그런 감정이 일어나는 것입니다. 두번째로 성령 충만하면 담대해집니다. 사람을 두려워하지 않습니다. 사람을 부끄러워하지 않습니다. 세상을 두려워하지 않습니다. 겁쟁이 베드로가 성령충만하자 얼마나 담대해졌는지 사도행전을 열기만 하면 금방 나옵니다. 전도라는 것은 사탄을 향해 선전포고하는 것입니다. 내가 벌써 전도지 들고 나간다는 것은 사탄을 향해 선전포고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기독교를 일컬어 전투하는 종교라고 합니다. 지금도 사탄은 막강한 힘을 가지고 교회를 핍박하는 데 성공하고 있습니다. 요즘 우리 기독교가 반대 세력에 의해 엄청난 핍박에 직면하고 있습니다. 지난 해 아프칸 피랍 사건을 기점으로 기독교를 반대하는 거대한 안티 그룹이 등장하고 있습니다. 그들은 지금까지 기도교가 사회에 보여준 부정적인 면을 가지고 엄청난 공격을 하고 있습니다. 교회 세습문제라든지, 또 목회자의 비리문제를 건드리는 차원을 넘어서서 이제는 기독교의 기본 진리 마져 흔드는 무서운 세력으로 등장하고 있습니다. \\\'예수님을 희대의 사기꾼이다\\\',\\\'기독교도 없는 세상을 꿈꾸다\\\'는 말을 가지고 자기 세력을 키워 나가는데 한 인터넷 사이트에 보면 안티 기독교 성향을 가지는 단체가 얼마나 많은지 모릅니다. 그리고 그 중에 \\\'클럽 안티 기독교\\\' 까페 회원은 6000명에 달하는 열혈 조직이 되어서 반 기독교 운동에 사활을 걸고 있습니다. 더군다나 이들은, 예전 기독교를 \\\'교회에서 상처받았다\\\'는 단순 비난하는 수준에서 벗어나, 많은 토론과 세미나를 통해서, 제법 논리성을 갖춘 비판을 하고 있다. 몇몇 유명 지성인들을 내세워 기독교의 교리에 대해서 직접적인 비판을 가하고 있고, \\\'안티 기독 조직론\\\'라는 것까지 만들어, 그 강도를 더하고 있습니다. 심지어는 초등학생들을 위한 \\\'초등학생용 안티 기독교\\\' 싸이트까지 운영되고 있으니, 정말 심각한 문제가 아닐 수 없습니다. 이 뿐 아닙니다. 전 세계적으로 얼마나 혹독하게 교회를 핍박하는지 모릅니다. 전도하려고 하는 사람들을 얼마나 못살게 구는지 아십니까? 여러분, 데이빗 바렛(David B. Barrett)이라고 하는 유명한 통계학자가 있습니다. 그의 통계에 의하면 1900년대 복음을 전하다가 끌려가 죽은 순교자들, 그 다음에 예수 믿지 않겠다는 말을 하지 않고 믿음을 지키다가 죽은 순교자들이 1년에 15만 명이 된다고 합니다. 즉 하루에 약 400명이 지구 도처에서 예수님 때문에 목숨을 잃는다는 말입니다. 북한에 있는 참혹한 핍박까지 포함되었는지는 모르겠습니다. 요즈음도 지하 교인을 ?아내기 위해 공산당 간부를 위장 교인으로 등록시켜 예배 처소를 ?아내어 공개처형을 하거나 수용소에 보내는 일을 서슴없이 저지르고 있습니다. 이만큼 사탄은 오늘 자기 때가 얼마 남지 않은 것을 알고 집요하게 갖은 수단 방법을 다 동원해서 복음을 전하지 못하도록 핍박하고, 복음을 듣고 예수님을 나의 구주로 고백하는 자들을 못살게 한다는 사실을 알아야 합니다. 그러나 여러분, 아무리 사탄이 아우성을 쳐도 우리가 성령 충만하면 이 사탄의 역사를 짓밟고 승리할 수 있습니다. 왜냐하면 예수님이 승리하셨기 때문입니다. 이들은 그 고난의 현장에서도 하나님의 말씀을 붙잡고, 성령을 따라 담대히 전하는 삶이 일어납니다. 이는 우리가 성령 충만할 때 가능합니다. 여러분, 그 당시 예수 믿으라고 하는 것은 회개를 촉구하는 것입니다. 이 회개란 결코 쉬운 말이 아닙니다. 그 말은 지금까지 하나님을 대적하고자 손에 들고 있던 칼을 놓고 무릎을 꿇으라는 말입니다. 따라서 이 일을 누가 감히 강조할 수 있습니까? C. S. 루이스의 말처럼 \\\'회개하라\\\'는 말은 그 사람을 향해 죽으라는 말과 같습니다. 즉 일종의 죽음을 각오하라는 말인데, 누가 감히 가서 사람들에게 \\\'너 칼을 내려놓고 하나님 앞에 무릎 꿇고 죽으라.\\\'고 누가 말할 수 있습니까? 그런데 그런 일들이 실제로 일어난다는 것입니다. 성령이 충만하면 역사가 일어납니다. 사도행전 1장부터 28장까지의 기간을 보통 약 30년으로 잡습니다. 그러면 사도행전에서 제일 처음 등장한 교회의 교인 수는 몇 명입니까? 120밖에 안됩니다. 그런데 약 30년이 지난 후, 사도행전의 기간동안 예수 믿고 돌아온 모든 성도들의 숫자를 학자들은 10만 명으로 어림잡습니다. 30년 사이에 120명의 갈릴리 촌놈들이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을 전했는데, 한 세대가 가기 전에 사마리아를 넘어 헬라권에 이르기까지 수만 명의 사람들이 예수 믿고 돌아와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기적이 일어났던 것입니다. 누구의 역사입니까? 성령의 역사입니다. 그러므로 예수님께서 성령을 통해서 그 능력이 얼마나 큰가를 입증하셨습니다. 사도들이 성령을 받고 그 능력이 얼마나 강한가를 입증한 것입니다. 초대 교회가 이 사실을 입증했습니다. 그러므로 우리도 예수님과 사도들과 초대교회 사람들이 마신 우물물을 똑같이 마셔야 됩니다. 즉 하나님의 능력의 원천인 성령을 마시는 것입니다. 그런데 감사하게도 성령은 이미 교회에 임하셨습니다. 할렐루야! 성령은 우리 모두에게 임하셨습니다. 우리 마음에 거하십니다. 그래서 우리가 나와서 예배를 드리고 주님을 향해 찬양하는 것입니다. 사랑하는 여러분! 우리는 기대해야합니다. 우리 교회가 올해 \\\"감사와 평안으로 든든히 세워지는 공동체\\\"로 아름답게 세워지기를 바랍니다. 무엇보다 한해 우리 모두가 예배에 생명을 겁시다. 예배 때마다 임하시는 하나님의 임재를 체험함으로 뜨거운 구원 감격 속에 날마다 감격이 넘치며 예수 믿는 게 이렇게 좋은가를 고백하시기를 바랍니다. 그리고 세상 사람들을 불쌍히 여기는 마음을 가지고 그들을 하나님의 품으로 오게 전도에 힘을 쓰십시오. 성령의 도우심으로 우리의 삶이 놀랍도록 충만하게 될 것입니다. 이럴 때 하나님의 사람들로 교회가 가득가득 채워지는 축복의 역사가 나타나게 될 것입니다. 기도하십니다. 아-멘.
갑신년 새해의 교훈/ 고후5:17-19/ 신년축복주일설교/ 2004-01-03
갑신년 새해의 교훈 고후5:17-19 1. 새해 의식(意識) 2003년 계미(癸未)년이 지나고 주후 2004년 갑신(甲申)년의 새해가 된 지 약 반달이 지나, 오늘은 새해 셋째 주일이 되었습니다. 그동안 각 교회에서는 신년 하례예배를 드렸고, 총회와 노회에서도 각각 신년 하례식이 있었는가 하면, 이 고장 부산에서는 부산 기독교 언론인협회 주최로, 이미 부산 기독교 지도자 신년 하례회도 초교단적으로 성대하게 이미 초순에 다 모인 바 있었으므로 이 이상 더 새해 운운하는 화제거리는 필요가 없다고 생각할 수도 있겠지요. 그러나 바로 어제 우편으로 받은 모 기독교 주관지를 보니, 1월 18일 오늘 날짜로 발행이 되어 있었는데, 거기 어느 신학대학교 이름 있는 총장 목사님이 “새해 새마음”이라는 제목으로 기록한 논설이 실려 있었어요. 이처럼 아직도 묵은 해가 지나고 새해가 되었다는 생각이 사람들 마음 속에 남아있는 것을 볼 수가 있는 동시에, 더욱이 이제 며칠 있으면 음력 설날을 맞이하게 되는고로 새해의식이 더욱 새로운가 하면 특히 저와 같은 경우에는 새해 첫달에 한 주일만 이 자리에 서게 되기 때문에, 새해와 관련된 문제를 생각하고 증거하는 것이 자연스럽고 또 뜻 깊은 일이라는 말씀을 먼저 드리게 되는 바입니다. 2. 묵은 해의 흉악상 해마다 새해를 맞이할 때 거의 꼭 같이 사용하게 되는 공통용어가 있다고 하면, “다사다난했던 묵은 해를 보내고…” 이런 말이 보통입니다만, 금년 새해만은 그런 통상적인 말로는 실감이 나지 않아서 ‘갈팡질팡’, ‘좌충 우돌’, ‘지리 멸렬’ 이라는 말들로 표현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올시다. 이런 술어들을 종합해 보면 그 뜻은 다음과 같습니다. “방향을 못 정하고 이리저리 헤매며, 서로 찌르고 공격하는가 하면, 비방하고 질시반목하며, 갈갈이 찢기고 흩어져 화합과 일치를 이루지 못하는 형편과 모양”을 의미하는 그런 뜻이 되는 것 같습니다. 그 결과로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교육 ․ 예술 ․ 체육계가 구석구석 썩어 지독한 냄새가 코를 찌르게 했던 한해였다고 모 시문이 작년 말 사설에 기록하고 있는 것을 보게 됩니다. 지난 대통령 선거운동 당시에 여당은 물론, 당선이 확실하다고 자부하던 야당인 한나라당에서도, 차떼기로 백억 원씩 그것을 몇 번씩이나 해댔다고 하는 수사 중간 발표가 있지 않았습니까? 이렇게 돈썩는 냄새, 썩은 양심 냄새 속에서 타격을 받는 것은 누구겠어요? 우리 국민들로서, 취직난 ․ 생활난 혹은 노숙 등으로 IMF 시대 못지 아니한 정도로 경제난으로 인한 민생고에 시달려야 했고, 그 상태가 아직도 가시지 않고 계속되고 있는 형편이올시다. 이 모든 책임은 물론 일차적으로 정경유착으로 부정부패를 일삼아온 정치인과 경제인들에게 있다고 할 수가 있겠습니다만, 우리 민주주의체제하에서 대한민국을 형성하고 있는 각계각층의 전체 국민들. 특히 한국 종교계의 주류를 차지하고 있는 우리 기독교와 그리스도인들의 책임이 막중하다는 여론에 귀를 기울이고 크게 반성해야 되리라고 믿는 바입니다. “내가 거룩하니 너희도 거룩하라”고 레위기 11장 44절에서의 하나님의 말씀과, “너희는 세상의 빛과 소금이라”고 산상복음에서 말씀하신 예수님의 교훈을 그대로 지켜 순종치 못한 까닭에, 이와 같은 결과를 가져왔다는 자책을 느끼지 않을 수가 없는 것입니다. 기독교가 한국에 전해진 초기에는 핍박과 환난 속에서도 성도들이 성결을 유지하고, 교회의 순수성을 잘 지켜가면서 사회적으로 존경받는 빛과 소금의 구실을 잘 감당해 왔던 것이 사실입니다. 그런데 60년대 이후 물질문명이 발달하는 산업화 과정에서 팽창하는 도시화 물결을 타고 상승한 교회의 급성장은, 결과적으로 교회 세속화를 가져왔고, 거룩과 진실을 떠나서 도덕적으로 어두운 사회를 밝히지 못하게 됐고, 부패한 세상에 소금의 역할을 다하지 못하게 된 것입니다. 교회의 풍요와 교권의 강화는 겸손과 연합의 미덕을 상실하고 교회의 분열을 조장하여 같은 명칭의 대한 예수교 장로회라고 하는 교단 수가 100 개를 초과하는 현상에 도달하여, 세계 교회로부터 “주님 몸된 교회가 분열하면 어디까지 갈 수 있는지는 한국에 가서 배워라.” 하는 말까지 나왔다는 사실은, 우리 한국교계에 큰 반성을 촉구하는 것이라 하겠습니다. 3. 새해 새 교훈 그러나 감사한 것은 이렇게 악몽과 같이 우리를 괴롭히고 번민케 하던 한 해, 2003년은 이제 영원한 과거로 사라지고, 2004년 갑신년의 새해 아침이 밝았다고 하는 사실 앞에, 우리는 두손 모아 경건한 마음으로 새해 새 희망과 축복을 빌게 된 것을 감사치 않을 수가 없습니다. “이 아침에 누가 방안에서 미적거리랴? 우리 모두 새해 새 희망으로 붉게 타오르며, 불끈 치솟는 저 해맞이에 나서자. 그리고 해돋이 순간만은 체면이고 염치고 벗어던지자. 저마다 가슴에 응어리진 회한의 찌꺼기들일랑 깨끗하게 쏟아내고, 새해 새로운 소망을 소리높이 외치자. 아무리 암울한 현실도 우리를 절망케 할 수는 없는 법이다.” 이와 같이 기록된 국제신문의 신년사의 첫 몇 줄을 여러분께 그대로 소개하고, 여기에 전적으로 동의하면서, 우리그리스도인들이 깨달아야 할 새해 교훈 몇 가지를 찾아보고자 하는 것입니다. 1) 소극적 교훈 그 첫째 교훈은, 금년 새해야말로 절대로 작년과 같은 실망과 낙담의 해가 계속 되풀이하여서는 안 되겠다는 것입니다. 기쁘고 즐거웠던 일보다는 잘못해서 후회하는 일이 많았던 해, 흑자보다는 적자가 더 많았던 해였음을 솔직히 고백하지 않을 수 없는 한 해가 절대로 계속되어서는 안 되겠다는 교훈을 잊지 말아야 하겠습니다. 2) 적극적 교훈 이 첫째가 소극적인 교훈이라면, 이제 두번째로는 적극적으로, 잘못하고 후회하는 일이 없이 기쁘고 즐거운 일들이 많은 해, 적자보다는 흑자가 더 많은 한 해가 되기를 희망하며 노력해야 되겠다고 하는 교훈을, 작년의 경험을 통하여 절실히 깨닫게 되는 것이올시다. 이 적극적인 교훈을 좀 더 구체화한다면, 정치권에서는 여 ․ 야당은 물론하고 정쟁을 지양하고바람직한 정책대결로 국회를 정상화하고, 행정부의 수반인 노무현 정권은 말을 삼가 조심하며,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의 권위를 성실과 꾸준하고 일관된 국정추진으로 유지하면서, 국가의 평화와 국민의 단결을 촉구하는 동시에, 사법을 책임진 법원과 검찰은, 엄정한, 준법정신에 입각하여 법치국가의 존엄을 확립해 나가야 할 것입니다. 대기업을 위시한 중소실업인들은, 국가경제의 창달을 목표로, 기술향상과 우수제품 생산에 노력함으로써, 국제적 시장경제의 승리자가 되기를 희망할 뿐, 정부와 결탁한 정경유착의 시험을 과감히 물리쳐야 할 것입니다. 여기에 수반하여 사회 ․ 문화 ․ 교육 ․ 예술 ․ 체육계 등 각계 각층 국민 전체가 성실과 정진으로 각자에 부과된 임무를 수행함은 물론, 더욱이 종교계가 각성하여 국가사회를 위한 정신적 지주의 역할을 다해야 하겠습니다. 특히 우리 기독교가 대오 각성하여 국가 민족을 위하여 부단히 또한 간절히 기도하며, 진리수호와 윤리도덕면에서 사회의 모범이 될 수 있도록 소금과 빛의 사명을 다해야 할 것입니다. 3) 방법론적 교훈 이상과 같은 “소극적이며 또한 적극적인 두 가지 교훈을 실천할 수 있는 방법론적인 교훈은 무엇일까요? 그것은 곧 새 마음이라 하겠습니다. 우리 마음이 새로워져야 모든 것이 새로워지고 변화되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이 새해를 맞이하여 무엇보다도 우리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새로운 계획도 아니고 어떠한 꿈도 아닌 새 마음이라는 말씀입니다. 새해가 되었다고 해서 모든 것이 스스로 새로워지는 것은 결코 아니라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구약 전도서 1장 9절에 보면, “해 아래는 새 것이 없나니,” 저 태양빛이 비취는 이 지구촌 세상에는 새 것이 없다고 말입니다. “이미 있던 것이 후에 다시 있겠고 이미 한 일을 후에 다시 할찌라.” 옳은 말씀입니다. 새 것이 어디 있습니까? 해맞이 또는 달돋이를 보러 해운대나 그와 같은 좋은 위치에 인산인해가 모이지만, 그 해와 달이 처음 나오나요? 작년도 오랫동안 보던 그 해와 그 달이지, 새 것이 어디 있습니까? 오직 새로운 것이 있다면 그것은 그리스도 안에서만 가능하다고 오늘의 본문이 보여주고 있습니다. 고린도 후서 5장 17절 말씀, “그런즉 누구든지 그리스도 안에 있으면 새로운 피조물이라. 이전 것은 지나갔으니, 보라 새것이 되었도다.” 여러분 중에 암송하는 분도 많겠지만, 본문을 보고 똑똑하게 한 번 우리 마음 가운데 새겨 넣기 위해서 읽겠습니다. 고린도 후서 5장 17절 다 같이 봉독합시다. “그런즉 누구든지 그리스도 안에 있으면 새로운 피조물이라. 이전 것은 지나갔으니, 보라 새것이 되었도다.” 예, 지금은 고인이 되신 한경직 목사님으로부터 들은 이야기입니다만, 기독교 선진국가인 미국 나라에 사회적으로 상당히 알려진 어떤 남자 어른이 있었는데, 예수 믿기 시작하고 교회에 출석하여, 이 고린도후서 5장 17절 말씀으로 큰 감동과 은혜를 받았답니다. 그렇지, 작심삼일이라, 사람이 마음을 먹어봐야 사흘이면 없어진다지만, 예수 그리스도는 영원하신 하나님이시니 그리스도 안에 살면 새로운 사람이 되리라고 확신하고, 자기 이름을 고쳤는데, 고린도 후서 5장 17절의 그의 이름이 되었어요. 명함에도 그렇게 썼고, 문패도 뜯어버리고 고린도 후서 5장 17절이라고 써 붙였다는 것입니다. 참 대단한 분도 있네요. 오늘 우리는 우리의 이름을 바꿀 수는 없겠지만, 고린도 후서 5장 17절은 잊지 말고 기억하여 언제나 그리스도 안에서 새로운 피조물로 은혜받는 성도들이 다 되시기를 바랍니다. 그리스도 안에 있다는 말이 무엇입니까? 그리스도가 내 마음에 거한다는 말입니다. 그러면 그리스도 안에서 내 마음이 움직이는 것입니다. 그리스도는 왜 새롭습니까? 창조주이기 때문이지요. 하나님이 모든 것을 지었습니다. 그리스도와 함께 지었습니다. 그러므로 언제나 새롭게 할 능력이 하나님과 그리스도에게 있는 것입니다. 그리스도 안에 있다는 말은 그리스도의 마음이 우리에게 있다는 말이고, 이것은 곧 그리스도의 영이 있다는 말이며, 그리스도의 영 곧 하나님의 영인 성령이 우리 마음 가운데 거한다는 말인 것입니다. 에베소서 4장을 쭉 내려가면서 보면 “유혹의 욕심을 따라 썩어져 가는 구습을 좇는 옛 사람을 벗어 버리고, 성령으로 새롭게 되어 하나님을 따라 의와 진리의 거룩함으로 지으심을 받은 사람을 입으라”고 말씀했습니다. 로마서 8장 9절에는, “누구든지 그리스도의 영이 없으면 그리스도의 사람이 아니라”고 하였습니다. 오늘 이 말씀을 전하는 저 자신, 또 들으시는 여러 교우들이 그리스도인인 것은 틀림없습니다. 영락교회 교인으로 등록된 것도 틀림이 없지요. 모든 직분 맡은 것도 사실입니다. 그러나 그리스도의 영 곧 성령이 있느냐 없느냐가 문제입니다. 왜냐하면 그리스도의 영이 없으면 그리스도인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갑신년 새해를 맞이하여 그리스도의 영 곧 성령의 충만함을 받아, 그리스도의 영이 항상 우리 마음속에 내주하는 진정한 그리스도인이 되어야 하겠습니다. 그러기 위하여 저와 여러분은 힘써 기도하며, 매일 아침 식사하기 전에 성경부터 읽으며 말씀 위에 굳게 서서 신앙이 생활하하는 새로운 피조물이 됨으로써, 교회와 국가를 새롭게 할 수 있는 모든 성도들이 다 될 수 있기를 바랍니다. 4) 이중과세 문제 또 한 가지 새해를 당할 때마다 제 머리 속에 떠오르는 이야기가 하나 있는데, 그것은 미국에서 공부하면서 미국학생들에게 이상한 질문을 받았던 이야기입니다. “당신 한국에서 왔지요?” “예, 저 한국사람이지요.” “한국에서는 한 해에 나이 두 살씩 더 먹는다면서요?” 그러더라고요. 나는 그 뜻을 이해할 수가 없어서, “아니, 그런 법이 어디 있노? 새해 되면 나이 한 살 더 먹지, 어찌 두 살 더 먹겠노?” 그랬더니, 오히려 그분이 공격하더라고요. “당신 나라는 양력도 설로 지키고, 음력도 설로 지키니까 나이 일 년에 두 번 먹지요.” 껄껄 웃고 말았습니다만, 그럴 듯도 해요. 그러니 우리 나라에서 고영근 목사님 같은 분은 이중과세 철폐운동을 맹렬히 합니다. 우리 교회에서도 해야 됩니다. 일년에 정말 나이는 한 살 먹든 두 살 먹든 문제가 아니고, 양력설 ․ 음력설 두 번 지키는 이중과세는 철폐해야 됩니다. 어떤 분들은 이렇게 생각하는 것도 있는데, “우리가 일본 사람들한테 속국이 되어 그 좋았던 한국 구정명절을 빼앗겼으니까 해방됐으니 이제 우리는 이 음력설을 지켜야 된다.” 아니올시다. 이 음력과 양력은 태양과 달과의 관계이지, 국가 정치문제가 아니에요. 태양을 중심해서 만든 역서가 양력이고 곧 태양력이고, 달 곧 태음을 중심해서 달이 차고 기울으는 것을 표준해서 만든 카렌다가 음력인 것입니다. 그 둘 중에 하나를 택하면 양력을 택해야 돼요. 왜? 양력은 해마다 그 때와 그 절기가 같지마는, 음력은 한 달이 틀린다고요. 여러분, 애들이 출생했을 때 아직도 과거 습관대로 음력으로 출생신고하는 분이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반드시 양력으로 신고하시기 바랍니다. 저는 80여 년 전에 태어난 사람인데, 우리 할머니가 먼저 예수 믿고 우리 부모님들이 교회 직분을 가지면서, 내 생일을 음력으로 안 하고 양력으로 출생신고하여 호적에 올린 것을 나는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일본이 동양에서 양력 설을 지키는 유일한 국가라고 하지요. 그만큼 그들이 개명(開明)했던 것이지요. 그러기에 오늘 세계적으로 미국 다음가는 부강한 나라가 된 것입니다. 우리도 이중과세의 폐습을 과감히 타파하고, 양력으로 새해를 통일하고 일 년에 두 번씩 설을 지키며 여러 날을 휴일로 하지 말고, 열심히 일하여 선진국 대열에 설 수 있도록 힘써야 하겠습니다. 4. 결론 오늘은 아직 양력 정월달이니 새해 기분이 사라지지 않은 가운데 주후 2004년 갑신년이 우리에게 어떠한 교훈을 주는가 생각해 보았습니다. 소극적으로는 작년과 같은 어렵고 암울했던 해가 되지 않도록 하는 것과, 적극적으로 이 새해는 새로운 변화로써 힘써 나가야 되겠다고 하는 것입니다. 세 번째로는 여러 가지 우리 생활에 있어서도 옳게 일년에 한번 양력을 지키면서 모든 생활면에도 새롭게 나아가야 되겠다는 새해 교훈에 귀를 기울여야 하겠습니다. 세상의 소금과 빛의 사명을 다하지 못해서, 묵은 해와 같은 수치스런 발자취를 세계 역사 가운데 남긴 우리 한국의 교회와 그리스도인들이 철저히 회개하고 각성하여, 오직 새롭게 하시는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새롭게 각성하여 우리의 국가 민족을 이끌어 나아가는 이와 같은 기도운동과 우리 모든 새로운 그리스도 영에 충만함을 받아, 하나님 앞에서 우리 기독교인들이 새로워지고 신앙과 생활이 거듭남으로써, 이 나라와 사회의 어두운 곳에는 빛을 발하고, 부패한 요소들을 제거해 버릴 수 있는 빛과 소금의 직분을 잘 감당하는 진정한 그리스도인들이 되도록 힘써 기도하며 노력하는 부산 영락의 모든 성도들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이제는 저 영국의 계관시인 알프레드 테니슨(A. Tennyson)이 노래한 새해 찬송의 가사를 음미하므로 오늘의 말씀을 그치고자 합니다. 찬송가 297장입니다. “종소리 크게 울려라. 저 묵은 해가 가는데 옛 것을 울려 보내고 새 것을 맞아들이자. 시기와 분쟁 옛생각 모두 다 울려 보내고, 순결한 삶과 새 맘을 다 함께 맞아들이자. 그 흉한 질병 고통과 또 한이 없는 탐욕과 전쟁을 울려 보내고, 평화를 맞아들이자. 기쁨과 넓은 사랑과 참 자유 길이 누리게, 이 땅에 어둠 내리고 주 예수 맞아들이자.”
강남 엄마 뛰어넘기/ 마19:13-15/ 신년축복주일설교/ 2008-01-03
강남 엄마 뛰어넘기 마19:13-15 시중에 ‘나는 강남엄마다’라는 책이 나와 있습니다. 20년 동안 강남에 거주하면서 초등학생과 중학생을 기르면서 얻은 교육 노하우를 담은 책입니다. 명문대학에 자녀를 보내려면 이 책에 있는 알짜 정보를 따라야 합니다. 유치원 때부터 명문대 입시에 맞춰서 교육 계획을 세워야 합니다. 유치원 때부터 수백만원짜리 과외를 합니다. 초등학교 성적이 특목고 입학을 좌우합니다. 또 특목고는 명문대학에 들어가는 보장이 됩니다. 그 때까지 학원과 과외 수업을 받아야 합니다. 요즘은 돈이 없으면 명문대에 보내기 힘든 세상이 되고 말았습니다. 학생들은 학교교육 보다는 학원에서 공부하고 있습니다. 학교 선생님들은 평생 교육계에서 훈련된 정예 교사들입니다. 그런데도 학교 선생님들을 믿지 못합니다. 전문 학원과 유명한 과외 선생님 말만 따릅니다. 강남에는 그런 전문 학원이 밀집되어 있습니다. 지금 강남의 부동산이 천정부지로 솟은 까닭도 이런 교육 환경 때문입니다. 2006년에 새로 임관한 판사들을 분석해 보니 서울 강남지역의 자녀들과 서울의 외국어고등학교 출신자 비율이 전체의 3분의 1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상류층 자녀들이 차지하는 비율은 점점 늘고 있습니다. 2010 년에는 강남 출신이 판사의 절반 이상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런 현상이 계속되면서 사회적 약자 보호에 소홀한 판례들이 나오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교육 환경이 이지경이 되었으니 강남에 살지 않는 사람들은 불안하기 짝이 없습니다. 왠지 내 아이는 사회에서 도태되는 것 같습니다. 실력과 재능이 있어도 이젠 입시 정보와 전문 과외 선생에 대한 정보가 없으면 대학을 못가는 세상입니다. 부천시민들은 어디에 가장 관심이 많을까요? 부천은 문화의 도시라고 선전하고 있습니다. 박물관과 공원이 많다고 합니다. 그러나 부천이라고 다를 바 없습니다. 부동산 시세와 교육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부천은 서민이 많이 사는 도시입니다. 그런데도 자녀 교육이라면 투자를 아끼지 않습니다. 부천에서 학원이 호황을 누리고 있습니다. 그러면서도 부천에서 아이를 키우면서 왠지 불안해합니다. 서울 강남에 비하면 턱없이 부족하다고 느끼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면 우리 아이들을 어디에 맡겨야 할까요? 어디에 맡겨야 원하는 대학에도 가고, 상류사회에 성공적으로 진출시킬 수 있을까요? 아니 그보다 먼저 우리 아이들이 행복을 위해서 명문대학과 상류층에 가야만 할까요? 오늘 본문은 자기 아이들을 예수님께 데리고 나온 부모님들이 있습니다. 이 부모들은 자기 아이를 위해 예수님이 안수해 주시기를 바랐습니다. 안수는 머리에 손을 얹고 기도하는 것입니다. 안수는 기도하는 자가 가진 권위를 넘겨줄 때 합니다. 왕이나 제사장이나 선지자를 세울 때 안수합니다. 안수하는 사람은 먼저 그 직임을 누리는 선배가 합니다. 그래서 그런 원리로 목사 임직 때나, 장로, 집사, 권사 임직 때 안수합니다. 또 세례식 때 안수합니다. 그 다음 안수하는 경우는 병자를 위해 기도할 때입니다. 기도하는 자의 능력이 환자에게 전달되는 것입니다. 또 제사를 드릴 때 제물에 안수했습니다. 안수하면서 제사를 드리는 자의 죄를 제물에 옮기는 것입니다. 그리고 오늘 본문에 있는 대로 축복할 때 안수합니다. 부모라면 자기 아이의 장래를 위해 할 수 있는 일이라면 마다하지 않을 것입니다. 마침 예수님이 자기 마을에 오셨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예수님을 뵙기 원했습니다. 주로 병자들이거나, 진리의 말씀을 사모하는 사람들이었습니다. 그런데 특별하게도 아이들의 부모들이 자기 자녀들을 위해 축복기도를 받기우려고 했습니다. 이 부모들이 예수님께 접근하기가 쉽지 않았습니다. 제자들이 꾸짖으며 막았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을 만나려는 사람들이 워낙 많았습니다. 제자들은 그들을 선별하는 일을 했습니다. 통제를 하지 않으면 질서가 무너지기 때문입니다. 제자들은 예수님을 만나려는 사람들에게 줄을 세우기도 하고 순번을 정해주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아이들이 나타났습니다. 어디서나 아이들이 있으면 번잡스럽습니다. 아이들은 잠시도 가만히 있질 않습니다. 아이들은 놀 궁리로 가득하기 때문에 빈틈만 보이면 뭐든지 장난감으로 바꿔 버립니다. 아무리 경건한 자리도 놀이터가 되고 맙니다. 개구쟁이들이 생떼를 쓰기 시작하면 아무도 못 말립니다. 그러니 제자들이 보기에 아이들이 예수님 근처에 있는 것이 성가셨습니다. 그래서 부모들을 꾸짖으면서 아이들을 물리쳤던 것입니다. 그 때 예수님이 보시고 어린아이들을 용납하라고 하셨습니다. 아이들이 예수님께 오는 것을 금하지 말라고 하셨습니다. 그리고는 천국이 이런 자의 것이라고 말씀하십니다. 예수님은 아이들을 제자들과 다른 관점으로 보셨습니다. 거추장스럽고 번잡하다고 느끼지 않으셨습니다. 아이들의 짓궂은 장난을 다 이해하셨습니다. 아이들이 그런 것은 모두 하나님이 그렇게 창조하셨기 때문입니다. 아이들은 놀면서 크는 법입니다. 아이들이 놀지 않으면 병든 것입니다. 지난 주일에 어떻게 놀았는지 복사기가 있는 전망 좋은 방이 엉망이 되었습니다. 꽃꽂이 받침으로 쓰는 오아시스가 부스러져서 여기저기 널려 있었습니다. 오아시스가 물을 머금으면 단단하지만 말라 있을 때는 가볍고 잘 부스러집니다. 그 가루가 복사기 위에 수북이 있었습니다. 아니나 다를까 복사기가 망가졌습니다. 어떻게 합니까? 웃으면서 치웠습니다. 저도 어렸을 때 그런 말썽을 피우며 컸습니다. 지난주일 오아시스를 가지고 부수면서 논 아이들 이담에 큰 인물들 될 줄 믿습니다. 우리가 주목해야 할 말씀은 천국이 이런 어린아이들의 것이라는 말씀입니다. 왜 어린 아이들이 천국의 주인일까요? 그것은 어린아이들이 가지고 있는 영적인 장점들 때문입니다. 첫째, 아이들은 순수합니다. 순수하다는 것은 세상의 죄와 때가 묻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아이들은 깨끗한 흰 도화지와 같습니다. 그리면 그리는 대로 됩니다. 특히 아이들의 믿음은 순수한 믿음입니다. 어렸을 때부터 부모님을 따라 교회를 다닌 사람은 천국이나 하나님을 의심하지 않습니다. 어릴 때부터 천국이 있다고 배웠기 때문에 따지지 않고 그대로 믿습니다. 이 믿음의 유산이 얼마나 귀한 것인지 모릅니다. 어른에게 전도하면 하나님이 정말 계신지, 죽으면 천국과 지옥이 있는지를 따집니다. 그러나 어릴 때부터 신앙교육을 받은 사람은 본성적으로 믿습니다. 그래서 주일학교가 중요합니다. 어린 시절에 교회를 다닌 사람은 커서도 신앙인이 됩니다. 그러나 어른이 되어 믿음을 갖는 것이 쉽지 않습니다. 통계를 보면 40 세가 넘어서 예수를 믿는 것은 기적에 가깝다고 합니다. 천국은 순수한 영혼을 가진 사람이라야 갈 수 있습니다. 이리저리 따지고 재면서 계산하지 마십시오. 따지고 계산해도 천국가기 위해 믿는 것이 유익하다고 나옵니다. 그러나 따지기 전에 믿는 것이 좋습니다. 둘째, 아이들은 순종합니다. 아이들은 시키면 시키는 대로 합니다. 자기 수단과 방법을 섞지 않습니다. 아이들이 순종하는 까닭은 연약하기 때문입니다. 아이들은 어른을 의지하지 않으면 살지 못합니다. 그러므로 아이들의 순종은 생존의 무기입니다. 천국은 순종하는 자들의 나라입니다.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면 그 안에서 생명을 누립니다. 말씀을 거역하는 까닭은 따로 제 생각이 있기 때문입니다. 자기 고집이 있고, 자기 방법이 있습니다. 이것이 얼마나 교만한 것입니까? 하나님의 지혜보다 제가 낫다고 여기니 말입니다. 사실은 지혜가 아니고 어리석음이지요. 가끔 가르치는 대로 따라하지 않고 제 고집대로 배우는 학생이 있습니다. 그 학생은 뼈저린 실패를 겪어봐야 깨닫고 돌아옵니다. 그러나 처음부터 지도자를 믿고 따르면 쉽고 빠르게 배울 수 있습니다. 아이들은 순종하기에 잘 따릅니다. 그래서 얻는 것이 많습니다. 아이들의 순종은 부모를 기쁘게 합니다. 집에서 애완견을 키우는 이유가 있습니다. 순종하기 때문입니다. 만약 애완견이 주인에게 반항하고 말을 듣지 않는다면 어찌할까요? 내다 버립니다. 반항하는 개를 키울 이유가 없습니다. 순종은 하나님을 기쁘시게 합니다. 천국은 말씀에 순종하는 사람들이 가는 나라입니다.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백성들의 나라입니다. 셋째, 아이들은 잘 사귑니다. 아이들이 서로 사귀는데 시간에 걸리지 않습니다. 만나면 바로 친구가 됩니다. 아이들은 사귀는데 이것저것 따지지 않습니다. 어른들은 자기가 가진 것과 견주어 친구를 삼습니다. 학력, 배경, 경제력, 출신 등이 친교의 조건이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나 아이들은 만나면 조건 없이 친구가 됩니다. 함께 놀 수 있으면 그만입니다. 천국은 아이들과 같은 사랑의 공동체입니다. 누구와도 서로 사랑하며 교제할 수 있는 곳입니다. 나 보다는 남을 위해 사는 나라입니다. 이런 아이들의 사귐의 능력이 필요한 곳이 바로 천국입니다. 예수님은 아이들의 이런 영적인 장점들을 보시고 아이들을 좋아하셨습니다. 예수님은 아이들을 불러 일일이 안수해 주셨습니다. 예수님께 축복을 받은 이 아이들은 얼마나 복이 있는지 모릅니다. 그 어떤 선물보다 귀하고 큰 선물을 받았습니다. 교회는 아이들의 천국이 되어야 합니다. 아이들이 마음껏 예수님을 만나고 찬양하고 예배하게 해 주어야 합니다. 그리고 어른들은 이런 아이들을 보고 배워야 합니다. 오늘 말씀에서 가장 귀한 것을 배울 수 있습니다. 그것은 자녀들의 교육에서 가장 중요한 역할은 부모라는 것입니다. 오늘 본문의 부모들은 자기 자녀들이 예수님을 만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제자들이 꾸짖으면 가로 막았음에도 불구하고 그들은 예수님 만나는 길을 텄습니다. 예수님을 만나 안수 받게 하고, 기도 받게 하고 싶어 했습니다. 내 자녀들이 가장 잘되는 길은 바로 그들이 예수님을 만나는 것입니다. 내 자녀들이 이 세상에서 예수님을 만나면 장래의 거의 전부가 해결됩니다. 그들이 공부하고, 취직하고, 결혼하고, 또 자녀를 낳아 기르는 모든 문제의 핵심에 예수님이 계셔야 합니다. 주님이 함께 하시면 모든 문제가 극복됩니다. 그들의 인생길이 반듯해 집니다. 그들이 복을 누리고 사는데 문제가 없습니다. 내 자녀가 공부를 잘해서 우수한 성적을 받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러나 그보다 더 중요한 것은 내 자녀가 예수님을 만나는 것입니다. 내 자녀가 국어 영어 수학을 잘해야 합니다. 그러나 내 자녀가 성경을 아는 것이 더 중요합니다. 이 말을 다른 말로 하면 내 자녀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하나님을 가르쳐 주는 것입니다. 디모데후서 3:15에 “또 네가 어려서부터 성경을 알았나니 성경은 능히 너로 하여금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믿음으로 말미암아 구원에 이르는 지혜가 있게 하느니라.”고 했습니다. 디모데는 어려서부터 성경을 배우며 자랐습니다. 디모데의 믿음은 외조모 로이스와 어머니 유니게에게서 물려받았습니다. 이것은 말할 수 없는 축복입니다. 믿음의 가정에서 태어나 믿음으로 클 수 있다는 것보다 귀한 유산은 없습니다. 어려서부터 부모님의 기도 가운데 자라신 분이 계십니까? 어려서부터 주일학교 찬송소리를 듣고 자란 분이 계십니까? 큰 축복입니다. 어린 갓난아이라도 교회 올 때는 데리고 나오십시오. 유아실에 눕혀놓고 예배드리면서 찬송소리 설교말씀을 듣게 하십시오. 못 알아듣는 것 같아도 아이의 영혼에 큰 유익이 됩니다. 어릴 때 찬송을 듣고 크면 커서도 그 찬송이 마음의 노래가 됩니다. 기도와 찬양으로 큰 아이들은 빗나가지 않습니다. 우리가 지금 공부에 쏟는 열정의 십분의 일만 신앙교육에 쓴다면 우리 아이들이 어떻게 변하겠습니까? 저는 예배 시간에 아이들이 성가시게 구는 것을 뭐라고 하지 않습니다. 예배에 약간 방해됩니다. 그러나 부모가 잘 챙기면 아이들도 얼마든지 예배드릴 수 있습니다. 아이들은 떠드는 게 당연합니다. 그렇다고 예배에 소외시켜서는 안 됩니다. 아주 어리면 유아실에서 예배드리세요. 조금 커서 혼자 앉으면 무릎에 앉혀서 함께 예배드리세요. 뛰어다니고 부산하게 굴면 유아유치부에 맡기세요. 그곳에 아이들을 위한 예배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수요예배나 저녁예배 때는 함께 앉아 조용히 예배드리는 훈련이 필요합니다. 예배 때는 부산하게 구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잘 설명해 주세요. 알아듣습니다. 어려서부터 교회에서 예배드리는 분위기를 느끼며 자라게 해야 합니다. 그래야 우리 아이들의 믿음이 자랍니다. 아이들 엄마들이 교회에서 상처를 받는 경우가 있습니다. 교회가 아이들을 싫어한다고 느끼기 때문입니다. 우리 멋진교회에서는 아이나 아이 부모에게 눈총을 쏘지 마십시다. 아이들이 교회 기물을 파손시킬 수 있습니다. 물건 망가지는 것은 고치면 됩니다. 그렇다고 아주 비싼 기계들은 곤란합니다. 아이 부모들도 주의해야 합니다. 아이들이 부산한 것은 여러 가지 이유가 있습니다. 소아 당뇨가 있어도 그럴 수 있습니다. 유난히 부산한 경우는 심리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그런 병적인 이유가 아니라면 부산한 버릇을 엄하게 잡아야 합니다. 자유롭게 키운다고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주어서는 안 됩니다. 저는 오늘 여러분에게 한 가지 제안이 있습니다. 부모가 자식에게 축복 기도하는 것은 특권입니다. 여러분의 자녀들을 붙들고 매일 기도해 주십시오. 머리에 손을 얹고 안수기도해도 좋습니다. 손을 잡아 주시든지, 가슴으로 품어 주셔도 좋습니다. 예수님처럼 머리에 손을 얹고 기도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기도로 키운 자식은 강남 학원의 최고 유명 강사에게 배우는 것보다 훨씬 낫습니다. 축복하며 키운 자식은 족집게 과외선생님에게 배운 아이보다 훌륭하게 큽니다. 강남에서 특수 교육을 받고 명문 대학을 나온 자녀들이 사회 적응에 실패하고 있습니다. 어릴 때부터 부모가 전부 선택한대로 컸기 때문에 스스로 판단하고 결정하는 능력이 떨어졌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을 믿는 우리 자녀들은 인생과 가치관이 만들어졌기 때문에, 강남 아이들 백 명을 거느리게 될 것입니다. 세상적으로 큰 아이들보다 믿음의 아이들이 호령하는 지도자로 서게 될 것입니다. 예수님께 내 아이들을 데리고 나아오는 부모가 가장 지혜로운 믿음의 부모입니다. 내 아이를 주님께 맡기십시오.
강력해지기 위해서는 단순해지라/ 막2:1-12/ 신년축복주일설교/ 2004-01-03
강력해지기 위해서는 단순해지라 막2:1-12 오늘은 2004년 첫주일예배입니다. 예수님은 우리들이 강력한 성도로 서기를 원하시며 열매맺는 인생이 되기를 원하십니다. 오늘은 믿음 안에서 강력해지는 원리를 보도록 하겠습니다. 1.단순성입니다 ============== 에수님이 능력으로 병자를 고치신다는 소문이 퍼져 나갔습니다. 그 소문을 들은 네명의 친구가 병자를 상에 뉘어 데려 왔습니다. 많은 군중 때문에 예수님 가까이 가지 못하게 되자 지붕을 뜯어 구멍을 내고 환자를 내려보내었습니다. 그들은 이같이 단순하였습니다. 그 어떤 이론이나 상황을 설정하지 않고 예수님 이외에는 답이 없다 생각하였습니다. 이러한 단순성이 친구를 고쳤습니다. 5절 말씀처럼 예수님은 이를 믿음으로 보았습니다. 강력해지기 위해서는 이러한 단순성이 있어야 합니다. 맹수 조련사가 맹수를 조련시킬 때 의자를 들고 들어가 거꾸로 보이면 맹수가 촛점을 잃고 헤메다 힘을 잃고 결국은 조련사에게 온순해지고 복종한다고 합니다. 이같이 초점 잃으면 약해집니다. 반면 한가지에 초점 맞추면 강해집니다. 현대인은 복잡한 인생을 살아갑니다, 그 결과 나약해지고 무력감에 빠져 있습니다. 산상수훈 마태복음 6장 22절에서 \\\"눈은 몸의 등불이니 그러므로 네 눈이 성하면 온 몸이 밝을 것이요\\\"라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우리에게는 single focus, 단순성이 필요합니다. 단순해지고 single focus를 가지기 위해서는 기도가 필요합니다. 오직 주만 바라보는 마음 필요합니다. 암몬과 모압의 연합군이 쳐들어왔을 때 여호사밧이 한 일은 역대하 20장 12절 말씀 \\\"오직 주만 바라보나이다\\\"였습니다. 그 결과 모압과 암몬의 연합군을 물리쳐셨습니다. 기도의 단순성, 오직 주만 바라보는 단순성이 강력해지는 비결입니다. 본 훼퍼라는 신학자는 \\\"주님은 우리를 죽어라고 부르셨다\\\"고 말하였습니다. 오늘날의 현대교회는 많은 프로그램 가지고 있으면서 도리어 약해지고 있습니다. 우리는 하나님이 말씀하시면 무엇이든 하겠나이다라는 자세가 필요합니다. 누가복음 6장 22절에서는 \\\"인자를 인하여 사람들이 너희를 미워하며 멀리하고 욕하고 너희 이름을 악하다 하여 버릴 때에는 너희에게 복이 있도다\\\"라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핍박과 미워함 당하는 것이 복이라 말씀하고 있습니다. 초대교회가 바로 이러한 모습보였습니다. 단순성이 있어야 승리가 있습니다. 금주에는 일본 선교가 있습니다. 하루 3시간씩 기도할 것입니다. 그리고 그 기도를 통해 하나님의 능력을 확인하고 선교의 열매를 맺을 것입니다. 2.성실성입니다 ============== 성실은 재능을 이깁니다.성실성이란 옳은 일은 어떤 장애가 있어도 포기하지 않는 것입니다. 본문 기사처럼 친구를 사랑하니까 그의 매트를 메고 예수께 나아갔던 것입니다. 성실성은 될 때까지 하는 것입니다. 그 결과 지붕을 뚫는 아이디어가 나왔습니다. 영감은 현장 속에서 될 때까지 뛰는 사람에게 임합니다. 평생 새벽기도 하는 사람을 마귀는 무서워 합니다. 본문 2장 2절하반절에서 \\\"예수께서 저희에게 도를 말씀하시더니\\\"라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이같이 예수님은 가르치는 일을 다시 시작하셨습니다. 예수님은 어디 가든지 가르치는 일을 성실하게 감당하셨습니다. 우리도 옳은 일 붙잡고 끝까지, 될 때까지 하여야 합니다. 삼일교회는 제주,대만,통영,목포 선교를 계속 할 것입니다. 옳은 것 잡고 계속하면 승리가 있습니다. 또한 성실성은 예를 들어 선교 갔다 돌아오고 나서도 어떻게 하는지에 달려 있습니다. 선교의 과정과 결과를 기록하고, 또한 계속하여 기도의 자리에 서 있어야 합니다. 이 사회는 슬로건이 지배하는 사회입니다. 성실한 사람은 좋은 것을 습관화하는 사람입니다. 맥스 루카드는 \\\"성장하는 사람의 네가지 습관\\\"이라는 그의 책에서 기도,학습,헌금,친교의 습관을 강조하였습니다. 먼저 기도입니다. 우리는 하루 한시간 정도 기도하여야 합니다. 하루 세번 이를 닦기 위해서는 10분 이상 소요됩니다. 그런데 이보다도 기도하는 시간이 적은 사람이 있습니다. 그리고 학습하여야 합니다. 겸손한 사람, 젊은 마음 가진 사람이 배울수 있습니다. 배우려는 사람에게는 시간은 그의 편입니다. 다음으로 헌금의 습관입니입니다. 십일조는 내가 도둑이 아니라는 증거를 보여주는 것입니다. 전체가 하나님의 것이라는 하나님의 소유권에 대한 인정입니다. 마지막으로 친교의 습관입니다. 사람과 사귀다 보면 넓어집니다. 그리고 진짜인지 여부는 접촉해 보고 알 수 있습니다. 마귀의 무기는 낙심케하는 것입니다. 목적은 중단시키는 것입니다. 좋은 일 하려면 항상 낙심이 옵니다. 이기는 길은 계속하는 것입니다. 갈라디아서 6장 9절에서 \\\"선을 행하되 낙심치 말라 피곤하지 아니하면 때가 이르매 거두리라\\\"말씀하고 있습니다. 성실성으로 재능을 이기는 사람이 되기 바랍니다. 3.전문성입니다 ============== 전문성이 충만하면 바람이 일어납니다. 바람이란 기압차이로 생기는 대기의 움직임입니다. 고기압이 저기압으로 이동하면 바람이 일어납니다. 기압차가 클수록 큰 바람이 일어납니다. 내 인생에서 바람을 불게 하기 위해서는 나보다 높은 수준의 사람 만나야 합니다. 오늘 본문의 네명의 친구는 자기들보다 휠씬 더 큰 대가인 예수님을 만났숩니다. 그결과 영적인 바람이 일어났습니다. 삶의 모든 부분이 변화하였습니다. 대가를 만나십시오. 나보다 월등한 대가와의 만남을 통해 바람이 일어납니다. 한국의 문제는 선동이 지배하고 민중주의 사고가 만연하다는 것입니다. 다같이 균등해지고 다같이 보통이 되자는 민중주의적 사고는 발전이 아니라 쇠퇴를 가져옵니다. 전문가를 만나십시오 그리고 나 자신이 자기 맡은 각 분야에서 전문가가 되고 또한 영적 전문가가 되어야 합니다. 그리고 상대방의 전문성을 인정하여야 합니다. 우리 교회도 각 분야의 전문성을 가진 전문가들이 어우러져 일하는 교회가 되어야 합니다. 변화의 원리는 내 자신이 영적인 고기압 되는 것입니다. 사도행전 2장의 오순절 성령사건도 120문도가 기도를 통해 영적 고기압을 일으킨데서 출발합니다. 그들은 영적 고기압이 되어 영적 저기압의 예루살렘에 나가서 바람을 일으켰습니다.투쟁이 아닌 영적인 바람을 통해 부흥과 변화를 가져왔습니다. 부흥은 내가 하나님 만나는 것입니다. 그리고 나를 통해 바람일어나는 것입니다. 그러면 변화합니다. 전문성으로 세상에 바람 일으키는 여러분이 되기를 바랍니다.
개척자 정신으로 새해를/ 수17:14-18/ 신년축복주일설교/ 2002-01-03
개척자 정신으로 새해를 수17:14-18 인류의 역사를 상고해 볼 때 수많은 문명권과 국가들이 영고성쇠의 부침을 반복해 왔습니다. 마치 아무런 법칙 없이 운 좋은 몇몇 문명권과 나라들이 한때 영광을 누리다가 소멸되어 가는 실타래 같이 어지러운 역사의 장이 전개되고 있는 것처럼 보입니다. 그러나 혜안을 가진 선각자(영웅)들은 일반인들이 보기에 어지럽게 얼룩진 그 역사의 장속에서 발전의 법칙을 찾아내어 민족을 이끎으로써 그 민족과 문화를 세계에 우뚝 서게 하였던 것임을 우리는 알아야 합니다. 그렇다면 앞서 세계를 이끌었던 영웅들이 발견했던 인류의 발전 법칙은 무엇이었을까? 그것은 어떤 고상한 철학적 이론도 아니고 난해한 수학적 공식도 아닙니다. 한마디로 새로운 영역을 개척하고 그러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어떠한 어려움도 극복하겠다는 의지력입니다. 즉 프런티어의 개척자 정신을 가지는 것입니다. 중국이 한때 세계를 제패하던 때가 있었습니다. 그 당시 그들은 발명과 개척의 정신을 가지고 드넓은 중국대륙을 개척하였으며 “종이” “화약” “나침반”등과 같은 인간에게 유익한 기물들을 발명하였습니다. 이러한 개척정신과 발명의지가 그들을 세계에서 가장 풍요롭고 인구가 많은 민족으로 만드는 원동력이었던 것입니다. 그러나 그들이 중국대륙에 안주하여 더 이상 개척정신을 상실했을 때 그들은 세계를 선도하는 민족이 아니라 반식민지 봉건국가로 전락하였던 것도 사실입니다. 로마는 그 시작이 조그마한 도시국가였습니다. 그들에게는 국민의 수적 우세도 없었고 한니발과 같은 영웅도 없었습니다. 그러나 그들에게는 당시 지중해를 제패하고 있던 카르타고의 지배를 벗어나 새로운 질서를 구축하고자 하는 개척자 정신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주위 모든 국가들이 카르타고에 맞서는 로마를 정신 나간 나라라고 비웃을 때 로마 국민들은 똘똘 뭉쳐서 한니발 장군이 지휘하는 카르타고 군대와 맞섰으며 두 번이나 로마가 점령당하는 비운을 극복하고 결국에는 지중해 세계의 승자로 등장하여 천년제국을 건설할 수 있었던 것도 역사적 사실입니다. 영국은 유럽대륙의 변방에 위치한 척박한 섬나라입니다. 풍부한 지하자원을 가진 것도 아니고 따뜻한 자연조건을 가진 것도 아닙니다. 항상 우중충한 안개가 끼는 북해의 섬나라에 불과했던 것입니다. 그래서 생긴 것이 영국신사의 손에는 반드시 우산이 있어야 한다고 했습니다. 그러나 영국 섬을 둘러싸고 있는 드넓은 해양을 통해 새로운 활로를 개척하고자 하였던 엘리자베스여왕과 빅토리아여왕의 개척자정신에 의해 영국은 해가 지지 않는 대영제국으로서 거듭 날수 있었고 한때 큰소리치며 살아왔습니다. 오늘날 미국은 세계의 유일 초강대국으로 팍스아메리카의 시대를 열어가고 있습니다. 그러나 멀지않은 과거(80년대)만 하더라도 미국의 추락과 일본의 부상을 예언하던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그러나 지금 와서 보면 그러한 예언이 거꾸로 되었음을 알 수 있는데 그 이유가 무엇일까요? 그것은 새로운 영역을 개척해 나가는 개척자 정신의 역량이 있느냐 없느냐의 차이였던 것입니다. 미국은 지식정보 산업계에서 자신의 새로운 활로를 개척하였지만 일본의 경우 개척자 장신의 결핍으로 인해 기존의 굴뚝산업에 안주함으로써 오늘날 10년째 장기불황이라는 일본병을 앓고 있는 것입니다. 위에서 우리는 개척자정신이 얼마나 역사발전에 중요한 작용을 하는지 단편적인 사례를 살펴보았습니다. 이러한 개척자 정신은 비단 국가 간의 문제에만 적용되는 발전 법칙은 아닙니다. 개인과 개인, 단체와 단체 간의 흥망성쇠의 핵심은 그 개인 또는 그 소속단체의 장이 얼마나 개척자정신을 함양하고 있느냐에 달려 있다는 것도 누구도 부인할 수 없습니다. 현대의 정주영 회장은 맨손에서 출발하여 한 세기가 지나기 전에 한국에서 제일 큰 기업군을 만들어낸 불굴의 기업영웅입니다. 그와 관련된 여러 유명한 일화들이 많지만 그 대부분은 그의 불굴의 개척자 정신을 나타내 주고 있습니다. 현대조선을 만들 때의 일화를 들어보면, 아직 공장이 만들어지지 않았을 때 계획서 한 장과 공장조감도 한 장만을 달랑 들고 영국으로 날아가 세계금융인을 향해 돈을 빌리고 선박수주 활동을 했다는 일화는 일면 정주영 씨의 또라이같은 성격을 보여주고 있지만, 그보다는 그의 무서운 집념과 개척자정신을 너무도 선명히 나타내고 있습니다. 바로 이러한 개척자정신이 무일푼에서 몇 십 조의 세계적 갑부로 만든 성공의 조건이었던 것입니다. 또한 이 세상에서 제일 부자라고 하는 빌게이츠는 학력이 대학중퇴입니다. 대학중퇴학력이라고 한다면 고루한 생각을 가진 옛사람들은 그를 무식한 사람으로 여길 것입니다. 그러나 실제상에 있어서 아무리 똑똑한 세계적인 박사라 할지라도 그와 그의 회사가 만드는 제품을 사용하지 않고는 연구 작업을 할 수 없습니다. 그러면 빌게이츠는 어떻게 마이크로소프트 제국을 건설할 수 있었을까요? 핵심은 역시 개척자정신입니다. 빌게이츠는 부유한 집안에서 성장하여 하버드대학을 다니던 소위 엘리트였습니다. 아마 마이크로소프트사를 창업하지 않았다 하더라도 타고난 집안 배경에 의지하여 편안하게 세상을 살았을 것입니다. 그러나 빌게이츠는 여타 엘리트들과는 달리 개척자정신을 가지고 있었으며, 주위 부모나 동료들의 반대를 무릅쓰고 학교를 중퇴하고 마이크로소프트를 창업하여 오늘날 미국대통령 다음으로 세계에서 영향력이 강한 재벌이 될 수 있었던 것입니다. 정주영 씨, 빌게이츠 씨뿐만 아니라 이 세상에서 성공했다는 모든 개인과 단체는 주위 사람들이 다 반대하는 분위기에서 자신의 개척자정신만을 믿고 매진하여 성공을 이룩하였던 것을 우리는 명심해야 합니다. 하나님의 나라도 마찬가지입니다. 개척자 정신을 가지고 앞을 향해 미래지향적인 사고를 가지고 불굴의 의미로 십자가의 길로 가는 자에게 하나님의 나라, 즉 교회를 부흥케 하십니다. 그리고 일을 맡기십니다. 개척자의 정신을 가진 성도들이 많은 교회에 하나님의 뜻을 이루어가게 하십니다. 그 일을 하는 자에게 하나님의 영광을 맛보게 하십니다. 이제 우리가 개인적으로나, 사업적으로나, 교회적으로 부흥하는 삶, 성공한 삶을 원하신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분명해졌습니다. 무모하리만큼 때론 미친놈이라는 소리를 들어가면서까지 자신을 믿고 새로운 영역에 도전하는 개척자정신만이 우리의 성공을 보장해 줄 수 있다는 것임을 알아야 합니다. 우리나라도 세계적인 자동차 왕국으로 변하고 유명한 자동차 회사를 가지고 도로마다 차량으로 가득한 국가가 되었습니다만 이 자동차를 처음 만든 사람은 아직도 세계자동차의 트레이드마크인 포드사입니다. 포드는 자동차를 발명한 사람의 이름입니다. 포드는 1863년 7월 30일에 미국 미시간 주 디어번 가까이 있는 그린 필드의 한 농장에서 농부의 아들로 태어났으나 기계에 유달리 관심이 많아 12살 때부터 태엽시계를 만지고 뜯고 하는 가운데서 친구들의 고장 난 시계를 고쳐 주기까지 했다는 것입니다. 그런 그가 자동차를 만들게 된 동기는 “인간이 천천히 움직이는 몇 마리의 말 뒤에서 하루를 보낸다는 것이 얼마나 소모적인 일인가!”라는 생각에서 비롯되었다는 사실입니다. 이 포드는 1925년에 “모든 세대는 저마다 해결해야 할 문제를 가지고 있다. 그리고 그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은 스스로 찾아내야만 한다. 만약 우리가 아버지 세대보다 더 발전된 것을 해낼 수 없다면 우리의 삶은 더 나아질 수 없다”고 했습니다. 라이트 형제가 비행기를 발명했을 때 최초의 비행기를 발명할 때의 생각이 무엇인지 아십니까? “사람은 새처럼 날 수 없을까? 사람은 새처럼 날아다니는 것을 타고 다닐 수는 없을까?”라는 생각에서 비롯되었다는 것입니다. 여러분 오늘 우리가 가만히 생각해보면 만약 여러분의 자녀들이 이런 허황된 꿈을 가지고 물건을 만들고 있다면 여러분은 여러분의 자녀들에게 무엇이라고 하겠습니까? 아마 심한 말을 했다면 “야, 이 미친놈아”라고 핼 것이고 좀 인격적인 부모라도 “하라는 공부는 안하고 쓸데없는 일을 한다고 당장에 그만 두라”고 했을 것입니다. 이들은 1903년 12월 17일 드디어 수백 번의 실패에도 굴하지 않고 만들었던 비행기가 36미터의 높이에서 12초 동안 날았다는 사실입니다. 이것이 오늘의 비행기 시대를 열었다는 것입니다. 두 형제의 미친 짓들이 오늘의 인간들이 얼마나 편리한 교통수단으로 아무리 멀어도 하루에 갈 수 있는 거리로 좁혀놓았으니 지구촌이라 부르고 있지 않습니까? 오늘날 우리가 병원에 가면 제일 먼저 찍어 보는 것이 방사선으로 촬영하는 X-레이입니다. 이것은 퀴리 부인이 미친 듯이 라듐 속에서 방사능을 발명한 것 때문에 가능한 것입니다. 플레밍이 페니실린을 발명한 것이나 파스퇴르가 알프스의 몽블랑 산을 향해 올라가 깨끗한 산 공기에서 플라스크를 열고서 플라스크에 공기를 담아 와서 실험을 하여 공기 중에도 세균이 있다는 것을 증명해 주었습니다. 그러므로 콜레라 장티푸스 디프테리아 결핵 매독 페스트 등 같은 전염병은 바로 세균 때문이라는 것을 알았고 이로 인하여 치료방법이 개발될 수 있었다는 사실입니다. 이때 많은 학자들로부터 반대에 부딪쳤지만 그는 오랜 세월동안 혼자서 실험을 통해 자신의 주장이 진실임을 밝혀내었던 것입니다. 세상에 미친 사람이라는 소리를 듣지 않고 선각자가 된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왜냐하면 당시 자신들의 생각으로는 이해할 수 없는 일들을 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생각이 멈추면 인생의 시계 바늘이 멈추는 것과도 같습니다. 생각을 많이 해야 합니다. 그래서 히브리서 기자도 “예수님을 깊이 생각하라”고 했습니다. 예수님에 대한 깊은 생각이 없이는 날마다 변화하는 새로운 믿음의 삶을 살기가 없습니다. 왜냐하면 예수님 생각보다 다른 세상적인 것을 생각하게 되기 때문입니다. 예수님보다 6개월 먼저 오셔서 광야에서 메뚜기와 토종꿀을 먹고살면서 “회개하라 하나님 나라가 가까왔다”고 할 때 요한을 정신이 온전하다고 생각한 사람이 몇 사람이나 되었겠습니까? 사도 바울이 결혼을 하지 않은 채, 손수 천막을 만들어 팔며 복음을 들고 세계로 무전여행을 다닐 때, 그를 미친 사람이라고 하지 않을 사람이 누가 있겠습니까? 그러나 지금 우리가 사도 바울을, 세례 요한을 미친 사람이라 일컫지 않습니다. 오늘 말씀으로 돌아가 봅시다. 오늘 말씀은 여호수아를 통해서 가나안 땅을 분배를 하는데 문제가 발생했습니다. 요셉의 두 아들 에브라임과 므낫세가 엄연히 두 지파로 인정을 받았으나 이들에게 한 지파의 배당만 하니까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습니다. 그 불평의 내용이 14절 말씀입니다. 하나님이 복을 주셔서 큰 민족을 이루었고 두 지파로 인정하셨는데 왜 한 지파에게 주는 한 몫만 주느냐는 것입니다. 단순 비교하면 이들의 주장도 맞습니다. 그러나 그것은 욕심이었습니다. 왜냐하면 모세시대에 모압 평지에서 12지파별로 인구 조사한 내용을 보면(민26장) 므낫세가 52,700명, 에브라임이 32,500명입니다. 그런데 므낫세 지파는 이미 요단강을 건너기 전에 절반은 요단강을 건너지 않고 거기에서 살겠다고 남았습니다. 그렇다면 므낫세의 절반인 26,000명만이 가나안에 들어왔고 거기에 에브라임 32,500명을 합하면 인구가 5만8천500여명 됩니다. 그런데 유다 지파 같은 경우는 76,500명, 단 지파는 64,400명, 잇사갈은 64,300명, 스불론은 60,500명입니다. 이런 면에서 본다면 요셉의 후손들이 두 몫을 달라고 하는 것이 설득력이 적습니다. 사실 요셉 자손이 받은 땅이 산지가 많지만 비옥한 땅 도 많았습니다. 그래서 여호수아는 불안을 품은 요셉 자손들에게 명하기를 “에브라임 산지가 좁은 것은 사실이지만 ‘삼림에 올라가 개척하라’고 명령합니다. 이때 요셉 자손들이 이유를 댑니다. 환경이 좋지 않다는 것입니다. 산지도 넓지 않고 좁고 골짜기에 사는 가나안 원주민들은 철기문화의 발달로 철 병거를 가지고 있기에 그들을 물리치고 땅을 차지하기 힘들다는 것입니다. 우리가 살면서 불평거리가 없는 경우는 거의 없습니다. 인생을 살다보면 늘 좋은 환경만 있는 것이 아닙니다. 좋은 환경만 주어진다면 누가 성공하지 못하겠습니까? 기업을 하나 하더라도 자금이 충분하고 기술력이 풍부하고 인력이 충족되어 있다면 누가 성공하지 못하겠습니까? 그런 조건이 다 있는 것으로 성공한 것은 성취도가 떨어집니다. 남들이 다 안 된다고 하는데도 불구하고 갑절의 노력과 피눈물 나는 연구를 통해서 인내를 가지고 넘어졌다가 다시 일어나 새롭게 일구어 냈을 때 우리는 성공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그런 사람을 가리켜 개척자 정신을 가졌다고 칭합니다. 새해를 맞았으나 밝게 타올라오던 태양처럼 소망이 솟구치는 것은 아닙니다. 그야말로 오리무중입니다. 지난 연말에 주간 ‘교수신문’이 최근 교수 70명에게 e메일을 통해‘올 한해를 정리하는 한자성어’를 설문 조사한 결과‘오리무중(五里霧中)’이라고 답변한 교수가 23명(33%)으로 1위에 올랐고, 매년 1위를 차지하던 ‘다사다난(多事多難)’은 2위(9명)에 그쳤다고 합니다. 오리무중을 꼽은 교수들은 답변 뒤에는 ‘우리나라가 어디에 있고 어디로 가는지 모르겠다.’ ‘사회가 돌아가는 현상이 이미 상식이나 예측을 할 수 없는 지경’ 등으로 선정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이런 오리무중과 같은 시대의 모습을 보고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필요한 것은 바로 개척자 정신입니다. 이런 정신을 갖지 않으면 이 시대에서 살아가기가 대단히 어렵습니다. 비로 우리가 하나님을 믿는 신앙을 가졌지만 우리가 살고 있는 곳은 하나님께서 예비해 놓으신 천국, 즉 하나님 나라가 아니라 하나님이 창조하신 세상입니다. 세상의 환경 속에서 살아가야 하기 때문에 오늘 우리는 이 말씀을 들어야 합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주어진 환경에 불평만 할 것이 아닙니다. 주어진 환경의 탓으로만 돌리고 주저앉아 있는 모습은 더욱 좋지 않습니다. 우리에게 주어진 환경이 비록 다른 사람에 비해서 좋지 않다 할지라도 개척자 정신을 갖고 살면, 좋은 환경을 갖고 안일한 삶을 사는 사람보다는 더 성공적인 인생을 살수가 있습니다. 우리가 환경만 탓하고 있을 때가 아닙니다. 여러분 중에 부모님으로부터 물려받은 재산이 없거나 적어서 빨리 성공하지 못한다고 불평한 분은 없습니까? 여러분의 아내가 맞벌이로 도와주지 않는다고 불평하신 분 있습니까? 여러분의 남편이 무능하다고 불평하고 있는 아내가 있습니까? 신앙생활 하는데 장애물이 많다고 생각하는 분 계십니까? 여러분 주위에 요새처럼 진을 친 자들이 앞에 가로막고 있어 여러분의 신앙이 좀처럼 성장하지 못한다고 생각하는 분 계십니까? 수풀이 우거진 산처럼 큰 바위들로 구성된 산악지대처럼 느껴지는 삶의 환경 속에서 불평하거나 주저앉아 계시는 분 있습니까? 우리는 때로 없음의 현상만 보고 좌절할 때가 있습니다. 교사 같은 경우는 새롭게 반을 맡았을 때 아이들을 적게 분배받았다고 불평하는 분은 없습니까? 우리 반 아이들은 모두가 개구쟁이들이라고 불평하는 교사는 없습니까? 일거리가 너무 많다고 불평하는 경우는 없습니까? 교사가 적어서 도저히 일하기가 어렵다고, 찬양대원이 적어서 소리가 제대로 나지 않는다고 불평하시는 분은 없습니까? 바로 이런 분들에게 하나님은 말씀하십니다. “비록 삼림이라도 개척하라. 그것이 끝까지 네 것이 되리라” 할렐루야! “가나안 사람이 비록 철 병거를 가지고 강할지라도 네가 능히 그를 좇아 내리라” 하나님이 함께 하시면 어떤 장애물도 능히 극복할 수 있습니다. 아무리 척박한 땅이라 할지라도 그것을 옥토로 만들 수 있습니다. 반드시 성공할 수 있습니다. 세상은 언제나 우리에게 좋은 환경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다만 그 환경을 개척자 정신으로 도전하고 개간하는 자에게 주어집니다. 끝까지 누리게 됩니다. 여러분의 신앙생활을 할 환경도 좋은 것이 아닙니다. 좀 앞서면 앞선다고 발목을 붙잡습니다. 좀 뒤에 있으면 어리석다고 조롱하고 무시합니다. 중간에 있으면 회색분자라고 비아냥거립니다. 열심을 내면 날뛴다고 합니다. 여러분들이 대구칠곡교회에 오셔서 나름대로 하나님과 사람 앞에서 믿음의 생활을 성실하게 하기가 쉬운 교회가 아니라고 판단하시는 분들도 있을 것입니다. 어쩌면 요셉 자손들이 개척해야 할 삼림만큼이나 인맥들이 무성하게 숲을 이루고 있고, 그 속에 여러분의 신앙을 좌절하게 만드는 큰 바위도 보일 수 있습니다. 철거하고 성령의 불로 태워야 잡초들과 파내어 버려야 할 돌부리들과 아무데도 쓸모없다고 생각되는 그루터기가 있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그런 것들이 여러분이 신앙생활을 하는데 있어서 극복해야 할 것이지, 그런 것들 때문에 여러분의 신앙생활이 미약해지고 마땅히 감당해야 할 하나님의 뜻을 저버리는 일은 없어야 합니다. 왜냐하면 하나님께서는 여러분이 개척자의 정신으로 진군하면 능히 이기게 하시기 때문입니다. 요일5:4 “대저 하나님께로서 난 자마다 세상을 이기느니라 세상을 이김은 이것이니 우리의 믿음이라”고 하셨습니다. “이 모든 일에 우리를 사랑하시는 이로 말미암아 우리가 넉넉히 이기느니라”고 롬8:37절에 말씀하고 있습니다. 진정 여러분들은 조악한 환경을 보시겠습니까? 아니면 그 환경 배후에서 역사 하시는 하나님의 능력을 보시겠습니까? 세상적인 삶과 신앙적인 삶에서 반드시 개척자정신으로 승리하는 새해가 되시기를 바랍니다. 성도 여러분들은 믿음의 눈으로 우리 교회를 좋은 교회로 만들고, 우리 사회를 살기 좋은 아름다운 사회로 만들어 가는 삶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할렐루야!
개척정신/ 스스로 개척하라/ 수17:14-18/ 신년축복주일설교/ 2008-01-02
개척정신/ 스스로 개척하라 수17:14-18 “매일 잠잘 때 만족을 맛보려면 매일 일어날 때 결심해야 한다” (George Horace Lorimer). 매일 만족을 얻기 위해 매일 결심해야 한다는 것을 생각하면 매년 만족을 얻기 위해서는 매년 결심해야 할 것은 당연하다. 2005년 한 해를 마감할 때 만족을 맛보기 위해서는 2005년 한 해를 시작할 때 뜻 깊은 결심을 해야 한다. 여러분은 2005년이 밝아오던 송구영신 예배 때 무슨 결심을 했는가? 2005년 첫 주일인 오늘에는 어떤 결심을 하고 싶은가? 어떤 결심을 확인하고 싶은가? “청년 때 우리는 세상을 바꾸려고 한다. 노년 때 우리는 청년을 바꾸려고 한다” (Garth Henrichs). 우리는 모두 세상을 바꾸려고 한다. 청년은 노년을, 노년은 청년을 바꾸려고 한다. 요즈음처럼 세대간에 생각이 너무도 다른 때는 더욱 그렇다. ‘청년이 왜 저래? 노인이 왜 저래? 청년만 생각을 바꾸면 우리나라가 잘 될 텐데. 어른만 생각을 바꾸면 우리나라가 잘 살 텐데.’ 이런 식이다. 사실은 우리가 우리 자신만 바꾸면 우리가 그만큼 더 좋아지고 세상도 그만큼 더 좋아지는데. 나는 나 자신에게 어떤 변화를 주고 싶은가? 새해에 어떤 자신에게 어떤 변화를 주는 결심을 했는가? 성경은 우리에게 “스스로 개척하라”는 결심을 하도록 촉구한다. 이미 개척정신이 있다면 개척정신을 다시 한 번 더 다지는 결심을 해야 한다. 아직 개척정신이 없다면 개척정신을 품는 결심을 해야 한다. 그것은 발전을 위한 변화정신이다. 1. 난관은 기회 요셉 지파는 1) 자기 지파는 하나님의 축복을 받아 숫자가 많아졌으므로 한 분깃으로는 안 된다는 것(14절), 2) 자기들이 할당받은 땅의 상당 부분에는 철병거를 지닌 가나안 사람들이 살고 있다는 것(16절)을 불평했다. 요셉 지파는 여호수아가 자기 지파이기 때문에 자기들에게 더 좋고 더 넓은 땅을 줄 것으로 기대했다. 그러나 요셉 지파의 문제점은 정실정책은 하나님의 공평원리에 어긋난다는 것을 깨닫지 못했다는 것, 이미 받은 축복에 감사하지 못한 것, 그리고 축복 뒤의 난관을 기회로 포착하지 못한 것이다. 우리 교회는 하나님의 축복으로 성도들이 많아져서 주차공간이 좁다는 난관을 가지고 있다. 이런 난관은 발전을 위한 결단의 기회이다. 중직자, 찬양대원, 교사들이 10분만 더 일찍 나와서 산업정보대 위쪽 주차장(리오바 어린이집 옆)을 이용하면 영육 간의 건강이 더 좋아진다. 우리는 하나님의 축복으로 얻은 성장의 힘을 결집하여 도약적인 발전을 위한 도전의 기회로 삼아야 한다. 많은 성도들이 나오고 있기 때문에 각 전도회 마다 100명 출석을 목표로 하여 힘을 결집해야 한다. 다락방들 중에 견습 가능한 다락방을 100개 이상 만들어야 한다. 몰려오는 새 신자들이 100% 정착하도록 만들어야 한다. 주일학교의 각 학년을 100명 이상으로 만들어야 한다. 공간부족이라는 난관 앞에 꺾일 것이 아니라 ‘성인 1만 명, 학생 1만 명의 교회’의 비전을 향해 도약하는 기회로 삼아야 한다. “인생의 난관은 우리를 쓰라리게(bitter) 만드는 것이 아니라 우리를 더 낫게(better) 만드는 것이다.” 난관 앞에서 쓴 마음을 품는 것은 어리석은 것이다. 난관 앞에서 나 자신이 더 나은 인물이 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정복된 난관은 획득된 기회다”는 말처럼 (Winston Churchill) 난관을 정복하면 발전의 기회를 얻는 것이다. “큰 기회를 찾고 싶으면 큰 문제를 찾으라”는 격언처럼 큰 문제는 큰 발전의 기회이다. * 인격 연마의 기회: “고민(conflict) 앞에서 헌신(commitment)하면 인격(character)을 생산한다.” “나의 가는 길을 오직 그가 아시나니 그가 나를 단련하신 후에는 내가 정금 같이 나오리라” (욥 23:10). * 의지 강화의 기회: “의지가 강한 사람은 로프의 끝에 이를 때에 매듭을 묶고 매달리는 사람이다” (Joel Griffith). * 문제 해결의 기회: “문제는 우리의 문제가 아니다. 중요한 것은 당신에게 일어나는 것이 아니라 당신 안에서 일어나는 것이다” (John Maxwell). 문제는 외부에 있는 것이 아니라 내부에 있다. 아무리 어려워도 마음만 바로 먹으면 모든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다. “내게 능력 주시는 자 안에서 내가 모든 것을 할 수 있느니라” (빌 4:13). * 위기 관리의 기회: “인생 전체는 모험을 제거하는 것이 아니라 모험을 관리하는 것이다” (Walter Wriston). 모험을 제거하면 발전의 기회를 놓치지만 모험을 관리하면 발전을 체험한다. 2. 창조와 개척 여호수아는 요셉 지파의 불만에 대해서 그들이 큰 민족이라는 것을 인정하고 두 지파(므낫세와 에브라임)이기 때문에 하나의 영토 이상을 차지해야 한다는 것도 인정한다 (17절). 그러나 여호수아는 그들에게 그들이 먹여야 할 입들이 많다면 일할 수 있는 손들도 그만큼 많다는 것이다. 여호수아는 그들에게 “스스로 개척하라”고 충고했다. 1) 할당된 거친 땅을 개간해서 옥토로 만들라는 것, 2) 더 많은 땅을 차지하기 위해서 싸우라는 것 (17, 18절). 요셉 지파는 하나님의 큰 축복으로 큰 민족 되었으니 “더 주소서!”라고 하는 것이 아니라 축복으로 큰 민족, 큰 능력을 얻었으니 “개척하라!”는 것이다 (15, 18절). ‘개척하다’는 단어는 히브리어 ‘바라’로서 ‘창조하다, 형성하다, 개간하다’는 의미가 있다. 산야나 황무지를 일구어 논밭을 만드는 것처럼, 새로운 분야(외국에 시장)에 처음으로 손을 대는 것처럼, 막힌 운수나 진로를 트는 것처럼 개간하고 개척한다는 뜻이다. 개척정신은 하나님의 창조정신이다. 하나님은 우리 인간을 창조주 하나님의 닮은꼴로 창조하시고 축복하신 후에 “땅을 정복하라!”고 명령하셨다 (창 1:26-28). 개척정신은 여호수아 정신이다. 여호수아는 약속된 가나안 땅을 싸워서 정복하는 개척자였다 (수 1:3-4). 개척자 여호수아가 요셉 지파에게 “스스로 개척하라!”고 명령한 것이다. 개척정신은 예수 그리스도의 정신이다. 예수님은 하늘에서 땅으로 내려오셔서 구원완성을 위해 개척작업을 하셨다 (눅 19:10). 예수 그리스도의 구원은 재창조였다. 예수 그리스도는 우리 신자들에게도 복음으로 온 세상을 개척하라고 명령하셨다. “만민에게 복음을 전파하라” (막 16:15). 개척정신을 고취하는 좋은 격언들이 있다. * “어려움 앞에서 물러서지 말라. 형편이 되면 전진하라. 형편이 안 되면 그런 형편을 창출하라.” * “위대한 사람은 목적을 가지고 있지만 평범한 사람은 소원을 가지고 있다” (Washington Irving). * “인생은 가장 비옥한 땅과 같다. 인생은 개간하지 않으면 가장 무성한 잡초를 생산한다” (Plutarch). * “어떤 때는 인생이 쉽게 가는 것 같다. 그 때는 혹시 내리막으로 내려가고 있지 않은 지 점검해 보라.” * “나는 한 사람일 뿐이지만 그래도 한 사람이다. 나는 모든 것을 할 수는 없지만 그대로 뭔가는 할 수 있다. 나는 내가 할 수 있는 것을 하나님의 은혜로 반드시 해낼 것이다” (Dwight L. Moody). 3. 삼중의 축복 하나님이 세운 개척자에게는 삼중 축복이 임한다. 첫째는 개척명령의 축복이다: ‘네가 개척하라!’ 둘째는 개척 결과의 축복이다: ‘네 것이 되리라!’ 셋째는 개척과정의 축복이다: ‘네가 쫓아내리라!’ 할 일이 없어서 맥이 빠지는 세상에서 ‘네가 개척하라!’는 개척명령은 축복이 아닐 수 없다. 결과가 어떻게 될지 몰라 불안해하는 세상에서 ‘네 것이 되리라!’는 개척결과는 큰 축복이 아닐 수 없다. ‘이래서 못하고 저래서 못한다’는 세상에서 ‘네가 쫓아내리라!’는 개척과정에서의 보장은 크나큰 축복이 아닐 수 없다. <아시아 위크>, <파 이스트 이코노믹 리뷰>, <비즈니스 위크> 등은 매년 아시아 11개 주요도시의 경쟁력 비교 분석했는데, 지난 수년 동안 서울이 내내 꼴찌였다. 다국적 기업이나 외국 투자자들이 돈을 싸 들고 아시아에서 보따리를 풀 궁리를 할 때 서울은 맨 마지막으로 떠오르는 도시라는 것이다. 왜 서울이 꼴찌인가? 왜 서울을 1위의 도시로 만들어 놓지 못하나? 김성주인터네셔널의 김성주 대표는 이런 질문을 던져 넣고 아이디어를 모으면 여지없이 ‘아이디어 킬러’가 등장한다고 했다. 자원이 없어서, 예산이 없어서, 중앙정부가 발목을 잡아서, 이래서 안 되고 저래서 안 되고... 그 중에 제일 많이 듣는 말이 ‘인프라가 없어서’라는 것이다. 세상은 소프트웨어 중심인데 우리는 아직 하드웨어 종속적이라고 했다. 정말 인프라가 없는가? 우리는 경제 역량, 자연 환경, 지정학적 위치에 있어서 좋은 조건을 갖추고 있다. 다만 변화할 수 있는 가능성을 무턱대고 부정해 버리는데 문제가 있다. 전체 인구의 25% 살고 있는 서울은 우리나라 GDP의 70%를 생산한다. 우리의 기후는 너무 좋다. 놀러 갈 수 있는 곳도 많다. 동쪽으로 가면 스키를 탈 수 있고, 서쪽으로 가면 해수욕을 즐길 수 있다. 문화유산도 풍부하다. 아직 활용하지 못해서, 강점으로 키워 나가지 못해서 그렇지 개척할 부분이 너무 많다. 우리에게 부족한 것은 개척정신과 개척전략이다. 유미리(1968-)씨는 요코하마에서 태어난 재일교포로 초등학교와 중학교 시절에 이지매를 당했다. 도박에 빠진 아버지와 생계를 위해 화류계에 빠진 어머니 사이에서 실어증에 시달리기도 했다. 결국 요코하마 국립학원 고등학교 2학년 과정에서 중퇴하고 극단 도쿄 킷브라이티즈에 입단했다. 1986년 극단 청춘 오월당을 결성하고, 1988년 처녀작인 희곡 <물 속의 친구에게>를 발표하면서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1992년에는 희곡 <물고기의 축제>로 일본 최고 권위의 희곡상인 기시다 희곡상의 최연소 수상자가 되었고, 1996년 소설 <풀 하우스>로 이즈미쿄카 문학상과 노마 문예 신인상을 수상했다. 1997년 <가족 시네마>로 아쿠타가와상도 수상했다. 불우한 환경을 개척정신을 발휘하는 기회로 삼아 성공한 경우이다. 지금은 세계를 향해 열린 창 “인터넷을 통해서 마음껏 자신의 생각을 말할 수 있게 되었고, 그러한 생각은 곧바로 전 세계에 파급될 수 있는 여건이 갖추어져 있다. 정보의 도구를 능숙하게 다룰 수만 있다면, 이미 세계어가 되어 버린 영어에 능통하다면, 그리고 모두의 공감을 얻을 수 있는 참신한 생각만 있다면 전 세계 사람들로 하여금 자신의 말에 귀를 기울이게 만들 수 있게 되었다. ... 누구라도 필요한 역량과 자질과 도구만 갖추고 있다면 ‘글로벌 플레이어(Global player)\\\'\\\'가 될 수 있는 특수한 환경이다. 바로 당신도 세계의 큰 축을 움직이는 사람이 될 수 있다. 그 길이 지금 당신 앞에 펼쳐져 있는 것이다” (김성주).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개척정신이다. 우리가 개척정신만 가지고 내일로 미루지 말고 하루하루 끈기 있게 노력한다면 얼마든지 자신의 목표에 도달할 수 있다. “끈기(perseverance)와 완고(obstinacy)의 차이는 끈기는 ‘하겠다’는 강한 정신에서 오고, 완고는 ‘안 하겠다’는 강한 정신에서 온다는 것이다” (Henry Ward Beecher). “당신이 오늘 할 수 있는 것을 내일로 미루지 말라. 만일 당신이 미루는 것을 즐기면 당신은 내일 또 미룰 수 있다” (James Michener). “당신이 있는 곳에서 당신이 가진 것을 가지고 당신이 할 수 있는 것을 하라” (Theodore Roosevelt). 2005년 새해 벽두에 축복이 홍시처럼 떨어질 것으로 기대하지 말자. 원치 않는 난관이 찾아온다 하더라도 오히려 난관을 창조와 개척의 기회로 삼는 개척정신으로 2005년 새해를 힘차게 살자. 그러면 개척하라는 명령의 축복, 개척하면 내 것이 된다는 결과의 축복, 개척하면서 난관을 해결한다는 과정의 축복, 이렇게 하나님의 삼중축복을 누리게 될 것이다.
거룩한 생활/ 레11:41-45/ 신년축복주일설교/ 2007-01-03
거룩한 생활 레11:41-45 새해 첫 주일 하나님이 주시는 은총과 복이 여러분의 가정에 함께 하시기를 기원합니다. 금년에도 매 주일 빠지지 말고 교회당에 나와 하나님께 예배를 드림으로 주님께 영광을 돌리시고 여러분의 생활이 항상 주님을 예배하는 생활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금년에도 작년에 이어 교회 주제를 ”생명문화를 가꾸는 교회”로 하였습니다. 작년에는 주로 생명에 대한 새로운 이해를 갖는데 주력하였습니다. 영원한 생명에 대한 이해와 더불어 이를 중심으로 성경을 새로운 관점으로 보려고 노력을 하였습니다. 금년에는 이를 바탕으로 좀더 구체적으로 우리의 생활 속에서 어떻게 영원한 생명과 연계된 삶을 실천할 수 있을까를 생각해 보려고 합니다. 이스라엘 자손들이 이집트에서 노예로 400년 간 살다가 그곳을 탈출하여 약속의 땅을 향하여 나가던 중 시내 산에서 율법을 받았습니다. 그 율법은 이스라엘을 하나님의 백성으로 만드시기 위한 법이었습니다. 노예를 거룩한 백성으로 만드시기 위하여 율법을 주셨습니다. 율법은, 그들이 이집트에서 노예로 살던 때와는 완전히 다른 새로운 삶을 살도록 요청하였습니다. 그것은 그들이 노예와 달리 이제는 거룩하신 하나님을 만나고 그를 예배하는 민족이 되었기에 그에 합당한 삶을 이룩해야만 했습니다. 그들은 먹는 것으로부터 시작하여 완전히 새로운 삶의 양식을 배워야만 했습니다. 그래서 깨끗하고 거룩한 백성이 되어야 비로소 하나님을 만나고 그에게 진정한 예배를 드릴 수 있기 때문입니다. 오늘 우리 그리스도인들도 예수를 믿기 전에는 이집트에서 노예로 지내던 이스라엘 자손들과 같았지만, 믿은 후에는 그와는 완전히 다른 삶을 살도록 요청 받고 있습니다. 그러나 유감스럽게도 그리스도인들은 복음을 머리로만 받아드렸지 생활로 받아드리고 있지 못합니다. 복음은 머리나 가슴에만 자리잡아서는 안되고 우리 생활 전반에 자리잡아 새로운 생명문화를 만들어가야 합니다. 하나님은 거룩하시다 오늘 읽어 드린 레위기 11장 44절과 45절에 보면 ”내가 거룩하니 너희도 거룩하게 되어야 한다”는 말씀이 반복되어 나옵니다. 레위기 19장 1절에도 같은 말씀이 나옵니다. 이 주제는 레위기의 주제이며 율법 전체의 중요한 주제임을 알 수 있습니다. 무엇보다도 ’하나님은 거룩하시다’라고 선포되고 있습니다. ’거룩하다’라는 용어의 뜻이 정확하게 밝혀지지는 않았습니다. 그러나 그 용어가 사용되는 문맥으로 보아 대개 어떤 뜻인지 짐작할 수 있습니다. ’하나님이 거룩하시다’는 것은 첫째로 죄악에 빠진 인간과 구별되는 존재임을 뜻합니다. 다시 말해서 하나님은 죄악과 상관없는 존재, 따라서 죄악을 용납하시지 않는 분임을 뜻합니다. 절대적으로 선한 분임을 뜻합니다. 둘째로 인간이 피조물인데 반해서 하나님은 그 인간과 만물을 창조하신 창조주임을 나타내기도 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하나님은 구별된 분입니다. 그래서 하나님의 거룩함은 그의 절대적 위엄을 나타내며, 그 어느 피조물과도 비교 불가능한 면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셋째로, 그의 거룩하심은 그의 절대 주권을 뜻합니다. 그래서 그는 그가 원하시는 대로 무엇이나 하실 수 있는 분입니다. 누구도 그 절대 주권에 도전할 수 없으며, 무시할 수 없으며, 잘못되었다고 비판할 수 없습니다. 왜냐하면 그는 거룩한 분이기 때문입니다. 결국 거룩은 완전함을 뜻합니다. 도덕적으로나 능력이나 사랑에 있어서 완전함을 뜻합니다. 특히 우리가 관심을 가져온 영원한 생명이란 측면에서 보면, 하나님의 거룩함이란 우리가 제한적인 삶을 사는 것과는 달리 주님은 영원한 분이시며 영원한 생명의 근원이심을 나타내는 말이기도 합니다. 이렇게 살펴보면, 하나님의 거룩하심을 한 마디로 정의하기가 대단히 어렵다는 사실을 알 수 있습니다. 하나님은 이렇게 거룩하신 분이기 때문에 인간들이 그 하나님을 만날 수 없고 우연이라도 하나님을 뵈옵는 사람은 곧 죽게 된다고 믿었습니다. 하나님이 시내 산에 나타나실 때 모세 이외에는 아무도 그 산에 접근할 수 없었습니다. 접근했다가는 곧 죽음을 당할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만큼 하나님의 거룩하심은 우리가 감당할 수 없는 절대적 선이며, 능력이며, 위엄이었습니다. 하나님의 거룩하심은 그의 이름을 두신 장소나 그를 예배하기 위하여 구별된 안식일, 그리고 그를 예배하는 제사장, 예배 때 사용되는 도구들까지도 모두가 거룩한 것으로 지정되어 그것을 함부로 대하거나 만지거나 더럽히면 역시 죽음을 당했습니다. 결국 이런 하나님의 거룩하심은 상대적으로 우리 인간의 죄와 나약함과 무능함과 제한적인 생명을 더욱 분명하게 들어내고 있습니다. 주님의 거룩하심은 우리를 심판하고 동시에 우리를 그 거룩함에 경배를 드리도록 이끌고 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그의 거룩하심을 독점적으로 지키시면서 다른 피조물을 접근 불가능하게 하시는 분은 아닙니다. 그와 반대로 하나님은 그의 지으신 모든 피조물을 그의 거룩함에 끌어드리려고 하시는 분입니다. 아브라함을 부르시고 그의 후손인 이스라엘을 그의 백성으로 선택하신 이유가 바로 그들을 그의 거룩함에 참여하게 하시기 위함이었습니다. 그래서 그 백성을 이집트에서 이끌어 내시면서 그들에게 율법을 주시고 ’내가 거룩하니 너희도 거룩하게 되라’고 명하셨습니다. 이런 명령은 우리 인간이 모든 피조물이 다 주님의 거룩하심에 참여할 수 있음을 뜻합니다. 즉 우리도 거룩해질 수 있음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그러면 우리는 어떻게 거룩해 질 수 있을까요? 거룩하게 되는 길 율법에서는 제일 먼저 이스라엘의 속죄를 위하여 제사를 드릴 것을 명하고 계십니다. 그래서 레위기 앞부분에는 제사제도에 대한 자세한 규정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무엇보다도 인간들이 가지고 있는 죄를 속죄함 없이 거룩하게 될 수 없는 것은 분명합니다. 그래서 이스라엘 자손들은 절기마다 양과 소를 잡아 제사를 드렸습니다. 그러나 그 제사는 그 백성의 죄를 영원히 속죄할 수 없는 제약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아무리 제사를 드려도 그들의 삶이 근본적으로 변화하지 않고서는 그 죄가 없어지지 아니하였습니다. 하나님께서 이런 인간의 죄를 근원적으로 해결하시고자 그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를 이 땅에 보내셨습니다. 그래서 그가 우리를 대신하여 십자가에서 죽으심으로 모든 피조물의 죄를 대속하셨습니다. 그러므로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이들은 그 죄를 용서함 받은 거룩한 백성이 되었습니다. 그래서 그리스도인들을 성도(聖徒)라고 부릅니다. 죄를 대속(代贖)함 받은 것은 바로 거룩함에 이르는 가장 기본적인 문제를 해결하였습니다. 그러나 닦아진 터전 위에 집을 짓듯 거룩함의 집을 지어가야 하는 과제가 남아 있습니다. 이스라엘 자손들은 제사를 통하여 죄 사함을 받을 뿐 아니라 구체적인 삶의 변화를 이룩함으로 거룩한 백성의 자격을 얻었습니다. 그래서 주어진 여러 가지 계명들이 있는데, 오늘 읽어 드린 레위기 11장은 먹을 수 있는 동물과 먹을 수 없는 동물들을 열거하면서 마지막에 거룩한 백성이 되어야 한다는 명령이 나옵니다. 이것은 곧 거룩한 백성이 되는데 있어 그들의 식생활의 변화가 있어야 함을 명령한 계명입니다. 하나님은 이스라엘 자손들의 먹을거리를 지정하여 주심으로 그들의 삶을 변화시키려 하셨습니다. 먹을거리의 선택과 청결은 위생적인 관점에서 중요합니다. 그러나 정갈한 음식과 청결한 요리는 건강에 큰 영향을 주는 것은 사실이지만, 그것만이 전부는 아닙니다. 어떤 음식을 먹느냐에 따라 그 사람의 성격도 달라지고 생활문화도 많이 달라집니다. 이집트 노예생활을 할 때 아무렇게나 먹던 것과는 달리 구별된 것만을 먹을거리로 삼고 그것을 정갈하게 요리하여 먹으면서 이스라엘은 노예근성을 털어 내고 품위 있는 삶으로 점차 변화되기 시작하였습니다. 뿐만 아니라 제사를 드리면서 함께 음식을 나누어 먹으므로 공동체성을 강화시키기도 하였습니다. 먹는 것은 단순하게 배를 채우는데 머물지 않고 그들의 심성을 변화시키며, 공동체성을 함양하며 먹지 못하는 이웃들과 함께 나누므로 사랑을 실천하게 만들었습니다. 오늘날의 그리스도인들도 마찬가지로 먹는 것의 중요성을 인식할 필요가 있습니다. 초기 선교사들이 우리나라에 선교를 하면서 술과 담배를 금지시킨 일은 아주 적절한 조처였다고 봅니다. 술과 담배가 건강에 안 좋은 것은 두말할 필요도 없거니와 그 사람의 인격에 미치는 영향도 결코 적은 것이 아님을 우리가 압니다. 그러므로 믿는 사람들이 술 담배를 하지 않는 것은 거룩한 생활을 이루는데 크게 도움이 됩니다. 뿐만 아니라 모든 피조물이 다함께 살아가는 공동체적 존재임을 생각할 때 다른 피조물의 생명을 존중하는 것은 당연한 의무입니다. 그러므로 다른 동물들의 생명을 우리의 먹을거리로 삼는 것은 적절하지 못합니다. 더구나 근래에 와서 소나 돼지나 닭을 사육하는 방법마저 자연스럽지 못하게 되면서 인간들은 그런 동물들의 생명을 학대하고 생명으로서가 아니라 생산품으로 취급하고 있는 실정을 감안할 때 더욱더 그런 고기를 먹는 것은 거룩함을 지향하는데 별로 도움이 되지를 못합니다. 서로 치열하게 경쟁하는 현대 사회에서 살아남고 이기기 위해서는 사람들의 성품도 적극적이고 투쟁적이며 무자비해야 되는데, 그러기 위해서는 고기를 먹지 않을 수 없습니다. 왜냐하면 고기를 먹을 때 우리의 성격도 보다 공격적으로 바뀌어지는 것이라고 보기 때문입니다. 미국이 저렇게 호전적인 것은 고기를 주식으로 하기 때문이라고 봅니다. 그렇다면 거룩함을 지향하는 그리스도인들은 반대로 고기를 먹지 않음으로 온유와 겸손의 덕 그리고 사랑을 함양할 수 있을 것입니다. 절제와 검소한 삶을 추구하는 수도승들이 갈비를 뜯는 모습을 우리는 상상할 수 없습니다. 특히 하나님이 지으신 만물이 모두 유기적으로 연결되어 이루는 하나님의 나라를 바라보고 나가는 우리 그리스도인들이 다른 생명들을 존중해 줄 때 비로소 그 나라가 온전하게 세워질 것입니다. 먹는 것만이 아니라 정결예법(淨潔禮法)을 통하여 부정하게 된 물건이나 도구 혹은 사람을 정결하게 하는 절차를 정하여 이스라엘 자손들의 생활을 정결하게 하도록 하였습니다. 부정하게 될 때 그가 하나님의 진노를 불러오기 때문에 그를 정결케 하거나 혹은 진 밖으로 쫓아내기도 하였습니다. 이스라엘이 전쟁을 하기 전에 먼저 자신들을 정결케 하고 그 진을 정결케 하였습니다. 그 외에도 여러 가지 복잡한 정결예법을 통하여 이스라엘 자손들의 생활을 정결하게 하기를 힘썼습니다. 이런 정결예법은 주로 의식과 관계가 되지만 도덕적으로 정결하게 되도록 강조하기도 합니다. 가령 레위기 19장에 보면, 거룩한 백성이 되는 구체적인 사항들이 열거되어 있는데, 정직, 진실, 부모와 노인에 대한 공경심, 하인들을 공정하게 다루는 문제, 이웃에 대한 사랑, 타국인에 대한 친절, 가난한 자에 대한 너그러움, 장애자에 대한 도움, 성적 순결 등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신약 성경에 와서는 거룩함이란 곧 도덕적으로 발전한 상태를 말하고 있습니다. 오늘 읽어 드린 히브리서 12장 14절에 보면 ”거룩해지지 않고서는 아무도 주님을 뵙지 못할 것”이라고 하였습니다. 여기서 거룩해진다는 것은 속됨을 벗어나는 것, 음란을 버리는 일, 더러운 모든 생활을 청산하는 것을 뜻합니다. 오늘날 우리가 예수를 믿어 하늘나라의 시민이 된다는 것은 욕망을 따라 살던 이 땅의 생활방식을 청산하고 도덕적으로 윤리적으로 그리고 신앙적으로 바르고 깨끗한 생활을 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특히 우리는 영원한 생명에 들어간 자들이므로 거기에 어울리는 생활 방식을 따라야 할 것입니다. 사랑하는 여러분, 우리가 거룩해야 하는 까닭은 하나님이 거룩하시기 때문이며, 우리가 바라는 영원한 생명이 거룩하기 때문입니다. 그 거룩함에 접속하고 들어가기 위해서는 우리가 필연적으로 거룩해지지 않을 수 없습니다. 기본적으로는 그리스도의 보혈이 우리를 정결케 하였고, 그것을 바탕으로 우리의 심성과 영이 모두 새로워지고 우리의 생활 자체가 깨끗하고 진실한 삶으로 바뀌어질 때 우리는 거룩한 백성으로 부끄럽지 않게 하나님 앞에 이를 수 있습니다. 금년 일년 동안 우리는 좀더 거룩한 생활을 위하여 노력해야 하겠습니다. 먹는 것으로부터 시작하여 우리의 생활 전반에 걸쳐 성도다운 생활로의 변화를 이룩해야 하겠습니다. 말과 생각과 행실에 있어 달라져야 할 것입니다. 그래서 누가 보아도 거칠고 교만하였던 옛 사람과는 완전히 달라진 모습으로 나타나야 할 것입니다. 이제 여러분의 겉으로 나타난 삶이 변화되고 여러분의 내적 심성과 영이 변화되어 명실공히 거룩한 백성이 되시기 바랍니다. 교회가 추구하는 생명문화는 거룩한 생명의 문화임을 기억하고 이 땅의 모든 더러운 것들을 버리고 거룩한 생활을 향해 나가시는 여러분의 생활이 되시기를 바랍니다.